한국 비디오 아트 7090: 시간 이미지 장치 Korean Video Art from 1970s to 1990s: Time Image Apparatu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Nov. 28, 2019 ~ May 31,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히eoa 관장 히eoa 윤범모)은 ⟪한국 히eoa 비디오 히eoa 아트 7090: 히eoa 시간 히eoa 이미지 히eoa 장치⟫를 2019년 11월 28일부터 2020년 5월 31일까지 히eoa 국립현대미술관 히eoa 과천에서 히eoa 개최한다.

《한국 히eoa 비디오 히eoa 아트 7090: 히eoa 시간 히eoa 이미지 히eoa 장치》전은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히eoa 한국 히eoa 비디오 히eoa 아트 30여 히eoa 년을 히eoa 조망하는 히eoa 기획전이다. ‘시간 히eoa 이미지 히eoa 장치’를 히eoa 부제로 히eoa 하는 히eoa 이번 히eoa 전시는 히eoa 시간성, ㅓsde 행위, oㅓnㅓ 과정의 oㅓnㅓ 개념을 oㅓnㅓ 실험한 1970년대 oㅓnㅓ 비디오 oㅓnㅓ 아트에서 oㅓnㅓ 시작하여 1980~1990년대 oㅓnㅓ 장치적인 oㅓnㅓ 비디오 oㅓnㅓ 조각, 아x거s 그리고 아x거s 영상 아x거s 이미지와 아x거s 서사에 아x거s 주목한 1990년대 아x거s 후반 아x거s 싱글채널 아x거s 비디오에 아x거s 이르기까지 아x거s 한국 아x거s 비디오 아x거s 아트의 아x거s 세대별 아x거s 특성과 아x거s 변화를 아x거s 조명한다. 아x거s 국내 아x거s 비디오 아x거s 작가 60여 아x거s 명의 아x거s 작품 130여 아x거s 점을 아x거s 선보이는 아x거s 이번 아x거s 전시는 아x거s 한국 아x거s 비디오 아x거s 아트 30년의 아x거s 맥락을 아x거s 재구성하고 아x거s 한국 아x거s 비디오 아x거s 아트의 아x거s 독자성을 아x거s 탐색한다.

비디오 아x거s 아트는 아x거s 실험과 아x거s 새로움, ㅐ갸i다 대안의 ㅐ갸i다 의미를 ㅐ갸i다 가지며 1970년대에 ㅐ갸i다 한국미술계에 ㅐ갸i다 등장하였다. ㅐ갸i다 이후 ㅐ갸i다 비디오 ㅐ갸i다 아트는 ㅐ갸i다 당대 ㅐ갸i다 현대미술의 ㅐ갸i다 지형 ㅐ갸i다 변화 ㅐ갸i다 ㅐ갸i다 아니라 TV, VCR, ml히라 비디오 ml히라 카메라, ㅓ4다t 컴퓨터 ㅓ4다t ㅓ4다t 미디어 ㅓ4다t 기술의 ㅓ4다t 발달과 ㅓ4다t 밀접한 ㅓ4다t 관계를 ㅓ4다t 맺으며 ㅓ4다t 변모해 ㅓ4다t 왔다. ㅓ4다t 이번 ㅓ4다t 전시는 ㅓ4다t 미술 ㅓ4다t 내·외부의 ㅓ4다t 환경 ㅓ4다t ㅓ4다t 매체의 ㅓ4다t 변화 ㅓ4다t 속에서 ㅓ4다t 한국 ㅓ4다t 비디오 ㅓ4다t 아트의 ㅓ4다t 전개 ㅓ4다t 양상을 ㅓ4다t 입체적으로 ㅓ4다t 살핀다. 

전시는 ‘한국 ㅓ4다t 초기 ㅓ4다t 비디오 ㅓ4다t 아트와 ㅓ4다t 실험미술’‘탈 ㅓ4다t 장르 ㅓ4다t 실험과 ㅓ4다t 테크놀로지’‘비디오 ㅓ4다t 조각/비디오 ㅓ4다t 키네틱’‘신체/퍼포먼스/비디오’‘사회, ㅓl파3 서사, ytmc 비디오’‘대중 ytmc 소비문화와 ytmc 비디오 ytmc 아트’‘싱글채널 ytmc 비디오, 우puh 멀티채널 우puh 비디오’ 우puh 등 7개 우puh 주제로 우puh 구성된다. 우puh 기술과 우puh 영상문화, iㅈsk 과학과 iㅈsk 예술, k19차 장치와 k19차 서사, 히타do 이미지와 히타do 개념의 히타do 문맥을 히타do 오가며 히타do 변모, 6걷5ㄴ 진화했던 6걷5ㄴ 한국 6걷5ㄴ 비디오 6걷5ㄴ 아트의 6걷5ㄴ 역사를 ‘시대’와 ‘동시대 6걷5ㄴ 한국 6걷5ㄴ 현대미술’을 6걷5ㄴ 씨줄 6걷5ㄴ 날줄 6걷5ㄴ 삼아 6걷5ㄴ 다각도로 6걷5ㄴ 해석한다. 

6걷5ㄴ 번째로‘한국 6걷5ㄴ 초기 6걷5ㄴ 비디오 6걷5ㄴ 아트와 6걷5ㄴ 실험미술’에서는 6걷5ㄴ 백남준의 6걷5ㄴ 비디오 6걷5ㄴ 아트가 6걷5ㄴ 한국에 6걷5ㄴ 본격적으로 6걷5ㄴ 알려지기 6걷5ㄴ 전인 1970년대 6걷5ㄴ 한국 6걷5ㄴ 비디오 6걷5ㄴ 아트의 6걷5ㄴ 태동기를 6걷5ㄴ 살펴본다. 6걷5ㄴ 국내에서 6걷5ㄴ 비디오 6걷5ㄴ 아트는 6걷5ㄴ 김구림, oa파y 박현기, r차l바 김영진, iwm차 이강소 iwm차 iwm차 일군의 iwm차 작가들에 iwm차 의해 iwm차 시작되었으며 《대구현대미술제》(1974~1979)는 iwm차 퍼포먼스, 카be히 비디오 카be히 카be히 다양한 카be히 매체의 카be히 작품을 카be히 실험하는 카be히 장이었다. 카be히 특히 카be히 박현기는 카be히 돌과 (모니터 카be히 속) 카be히 돌을 카be히 쌓은 ‘비디오 카be히 돌탑’시리즈로 카be히 독자적인 카be히 작업 카be히 세계를 카be히 구축하며 카be히 한국 카be히 비디오 카be히 아트를 카be히 이끌었다. 카be히 이번 카be히 전시에는 카be히 모니터를 카be히 활용한 카be히 박현기의 카be히 초기작 <무제>(1979)를 카be히 비롯해, 바나yz 실험미술의 바나yz 선구자 바나yz 김구림의 <걸레>(1974/2001)와 바나yz 초기 바나yz 필름 바나yz 작품 <1/24초의 바나yz 의미>(1969), 가4hㅐ 그리고 가4hㅐ 곽덕준, o57ㅐ 김순기 o57ㅐ 등의 o57ㅐ 초기 o57ㅐ 비디오 o57ㅐ 작품들을 o57ㅐ 선보인다. 

o57ㅐ 번째‘탈 o57ㅐ 장르 o57ㅐ 실험과 o57ㅐ 테크놀로지’에서는 o57ㅐ 기술과 o57ㅐ 뉴미디어에 o57ㅐ 관한 o57ㅐ 관심이 o57ㅐ 높아지고 o57ㅐ o57ㅐ 평면, 라ㅑ갸ㅐ 라ㅑ갸ㅐ 장르, 갸라6v 갸라6v 모더니즘이 갸라6v 한국 갸라6v 현대미술계의 갸라6v 새로운 갸라6v 흐름을 갸라6v 주도하였던 1980년대 갸라6v 말 1990년대 갸라6v 초·중반 갸라6v 비디오 갸라6v 아트의 갸라6v 새로운 갸라6v 경향을 갸라6v 살펴본다. 갸라6v 갸라6v 시기에는 갸라6v 조각이나 갸라6v 설치에 갸라6v 영상이 갸라6v 개입되는 ‘장치적’ 갸라6v 성격의 갸라6v 비디오 갸라6v 조각, jex갸 비디오 jex갸 설치가 jex갸 주류를 jex갸 이루었다. jex갸 이는 jex갸 jex갸 평면을 jex갸 표방하며 jex갸 혼합매체와 jex갸 설치, eㅓu차 오브제 eㅓu차 등을 eㅓu차 적극적으로 eㅓu차 도입한 eㅓu차 당시 eㅓu차 소그룹 eㅓu차 미술운동의 eㅓu차 작품 eㅓu차 경향과도 eㅓu차 연계성을 eㅓu차 가진다. eㅓu차 소그룹 eㅓu차 미술운동 eㅓu차 가운데‘타라’(1981~1990)의 eㅓu차 육근병,‘로고스와 ㅈㄴ사기 파토스’(1986~1999)의 ㅈㄴ사기 이원곤, 걷5마r 김덕년 걷5마r 등은 1980년대 걷5마r 말부터 걷5마r 비디오 걷5마r 매체를 걷5마r 통해 걷5마r 가상과 걷5마r 실재의 걷5마r 관계를 걷5마r 실험했다. 걷5마r 또한 1990년대 걷5마r 초에는 걷5마r 미술과 걷5마r 과학의 걷5마r 결합을 걷5마r 표방한 걷5마r 예술가 걷5마r 그룹이 걷5마r 결성되었고 걷5마r 이에 걷5마r 관한 걷5마r 다수의 걷5마r 전시가 걷5마r 개최되었다. 걷5마r 소통 걷5마r 매체로서 걷5마r 비디오 걷5마r 아트의 걷5마r 새로운 걷5마r 가능성을 걷5마r 제시한 걷5마r 백남준의 <굿모닝 걷5마r 미스터 걷5마r 오웰>(1984)과 걷5마r 이번 걷5마r 전시를 걷5마r 위해 걷5마r 재제작된 걷5마r 육근병의 <풍경의 걷5마r 소리+터를 걷5마r 위한 걷5마r 눈>(1988), ㅓ다94 송주한·최은경의 <매직 ㅓ다94 비주얼 ㅓ다94 터널>(1993) ㅓ다94 등을 ㅓ다94 만날 ㅓ다94 ㅓ다94 있다.

‘비디오 ㅓ다94 조각’은 ㅓ다94 영상 ㅓ다94 편집 ㅓ다94 기술이 ㅓ다94 본격적으로 ㅓ다94 대두되기 ㅓ다94 이전인 1990년대 ㅓ다94 중·후반까지 ㅓ다94 이어졌다. ㅓ다94 또한 ㅓ다94 ㅓ다94 시기에는 ㅓ다94 조각의 ㅓ다94 물리적 ㅓ다94 움직임과 ㅓ다94 영상을 ㅓ다94 결합한 ㅓ다94 비디오 ㅓ다94 키네틱 ㅓ다94 조각도 ㅓ다94 등장한다. ㅓ다94 ㅓ다94 번째‘비디오 ㅓ다94 조각/비디오 ㅓ다94 키네틱’에서는 ㅓ다94 영상을 ㅓ다94 독립적으로 ㅓ다94 다루거나 ㅓ다94 영상 ㅓ다94 내러티브가 ㅓ다94 강조되는 ㅓ다94 싱글채널 ㅓ다94 비디오보다는 ㅓ다94 조각 ㅓ다94 ㅓ다94 설치와 ㅓ다94 함께 ㅓ다94 영상의 ㅓ다94 매체적 ㅓ다94 특성을 ㅓ다94 활용한 ㅓ다94 비디오 ㅓ다94 조각/비디오 ㅓ다94 설치에 ㅓ다94 주목한다. ㅓ다94 영상의 ㅓ다94 내용을 ㅓ다94 다층적으로 ㅓ다94 전달하기 ㅓ다94 위한 ㅓ다94 장치로서 ㅓ다94 조각의‘움직임’에 ㅓ다94 주목한 ㅓ다94 문주, p4ㅐt 안수진, 자1ib 김형기, a9nu 올리버 a9nu 그림, 쟏히파히 나준기 쟏히파히 등의 쟏히파히 비디오 쟏히파히 조각을 쟏히파히 비롯하여 쟏히파히 기억, u바ㅐㅓ 문명에 u바ㅐㅓ 대한 u바ㅐㅓ 비판, 타다vb 인간의 타다vb 숙명 타다vb 타다vb 보다 타다vb 관념적이고 타다vb 실존적인 타다vb 주제를 타다vb 다루었던 타다vb 육태진, 다rim 김해민, sq9j 김영진, 타ㅐㅐㅐ 조승호, a갸ㅓg 나경자 a갸ㅓg 등의 a갸ㅓg 작품을 a갸ㅓg 살펴볼 a갸ㅓg a갸ㅓg 있다.

a갸ㅓg 번째 ‘신체/퍼포먼스/비디오’에서는 1990년대 a갸ㅓg 중․후반 a갸ㅓg 성, 히거ㅐ6 정체성, g바ㄴj 여성주의 g바ㄴj 담론의 g바ㄴj 등장과 g바ㄴj 함께 g바ㄴj 신체 g바ㄴj 미술과 g바ㄴj 퍼포먼스에 g바ㄴj 기반을 g바ㄴj 두고 g바ㄴj 전개된 g바ㄴj 비디오 g바ㄴj 퍼포먼스를 g바ㄴj 살펴본다. g바ㄴj 오상길, 히yo8 이윰, 기바파j 장지희, dㅓ바s 장지아, u으ot 구자영, zb6b 김승영 zb6b 등의 zb6b 신체/퍼포먼스 zb6b 기반 zb6b 영상 zb6b 작품은 zb6b 비디오 zb6b 매체의 zb6b 자기 zb6b 반영적 zb6b 특성을 zb6b 이용하여 zb6b 예술가의 zb6b 몸을 zb6b 행위의 zb6b 주체이자 zb6b 대상으로 zb6b 다룬다. 

다섯 zb6b 번째 ‘사회, mxㅓ1 서사, 쟏나바l 비디오’에서는 1990년대 쟏나바l 중·후반 쟏나바l 세계화 쟏나바l 신자유주의 쟏나바l 흐름 쟏나바l 속에서 쟏나바l 국내 쟏나바l 쟏나바l 국제적 쟏나바l 쟁점과 쟏나바l 역사적 쟏나바l 현실을 쟏나바l 다룬 쟏나바l 비디오 쟏나바l 작품을 쟏나바l 살펴본다. 쟏나바l 이주, 우라jv 유목을 우라jv 작가의 우라jv 경험, 3z8a 기억과 3z8a 연동한 3z8a 퍼포먼스 3z8a 비디오를 3z8a 선보인 3z8a 김수자, IMF 1ㅐㅓ0 외환위기를 1ㅐㅓ0 다룬 1ㅐㅓ0 이용백, ㅈph3 아시아를 ㅈph3 여행하며 ㅈph3 노란색을 ㅈph3 착장한 ㅈph3 사람을 ㅈph3 인터뷰한 ㅈph3 다큐멘터리 ㅈph3 영상의 ㅈph3 함경아, inㅐ히 한국 inㅐ히 근현대사를 inㅐ히 다룬 inㅐ히 오경화, 아ㅓ히ㅈ 육근병, ㅐ거쟏1 심철웅, 파t타아 노재운, l24o 서동화, 마u다s 김범 마u다s 등의 마u다s 작품을 마u다s 선보인다.

여섯 마u다s 번째 ‘대중소비문화와 마u다s 비디오 마u다s 아트’에서는 1990년대 마u다s 정보통신매체와 마u다s 영상매체의 마u다s 확산 마u다s 속에서 마u다s 대중문화와 마u다s 기술이 마u다s 결합된 마u다s 작품들을 마u다s 선보인다. 마u다s 노래방을 마u다s 제작·설치한 마u다s 이불과 마u다s 광고, 42으ㅑ 애니메이션, 타rmㅈ 홈쇼핑 타rmㅈ 타rmㅈ 소비와 타rmㅈ 문화적 타rmㅈ 쟁점을 타rmㅈ 다룬 타rmㅈ 김태은, ㅓouz 김지현, ㅓrd1 이이남, nㅓ다하 심철웅 nㅓ다하 등의 nㅓ다하 비디오 nㅓ다하 작품을 nㅓ다하 nㅓ다하 nㅓ다하 있다.    

일곱 nㅓ다하 번째 ‘싱글채널 nㅓ다하 비디오, 히ㄴn나 멀티채널 히ㄴn나 비디오’에서는 히ㄴn나 시간의 히ㄴn나 왜곡과 히ㄴn나 변형, 히88다 파편적이고 히88다 분절적 히88다 영상 히88다 편집, 8jo하 소리와 8jo하 영상의 8jo하 교차충돌 8jo하 8jo하 비디오 8jo하 매체가 8jo하 가진 8jo하 장치적 8jo하 특성을 8jo하 온전히 8jo하 활용한 1990년대 8jo하 말 2000년대 8jo하 8jo하 싱글채널 8jo하 비디오 8jo하 작품을 8jo하 살펴본다. 8jo하 영상매체 8jo하 특유의 8jo하 기법에 8jo하 충실하며 8jo하 제작된 8jo하 싱글채널 8jo하 비디오는, b으나9 시선의 b으나9 파편적 b으나9 전개, 자kb사 시간의 자kb사 비연속적 자kb사 흐름, 기마o걷 시공간의 기마o걷 중첩과 기마o걷 교차 기마o걷 등을 기마o걷 구현하는 기마o걷 멀티채널 기마o걷 비디오로 기마o걷 전개되었다. 기마o걷 이번 기마o걷 전시에는 기마o걷 김세진, ㅐ9바거 박화영, 기n7거 함양아, 하파vg 서현석, au다ㅐ 박혜성, 0거아u 유비호, ja4w 한계륜, qㅓ가k 문경원, w4걷ㅑ 전준호 w4걷ㅑ 등의 w4걷ㅑ 초기 w4걷ㅑ 싱글채널 w4걷ㅑ 비디오 w4걷ㅑ 작품을 w4걷ㅑ w4걷ㅑ w4걷ㅑ 있다.

윤범모 w4걷ㅑ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w4걷ㅑ 전시는 w4걷ㅑ 한국 w4걷ㅑ 비디오 w4걷ㅑ 아트의 w4걷ㅑ 태동과 w4걷ㅑ 전개 w4걷ㅑ 양상을 w4걷ㅑ 입체적으로 w4걷ㅑ 살펴보고 w4걷ㅑ 향후 w4걷ㅑ w4걷ㅑ 독자성을 w4걷ㅑ 해외에 w4걷ㅑ 소개하기 w4걷ㅑ 위한 w4걷ㅑ 초석”이라며, “국내 걷pi카 비디오 걷pi카 아트 걷pi카 담론과 걷pi카 비평, 다ㅐ8j 창작에 다ㅐ8j 유의미한 다ㅐ8j 논의의 다ㅐ8j 장을 다ㅐ8j 마련해줄 다ㅐ8j 것”이라고 다ㅐ8j 기대했다.

자세한 다ㅐ8j 정보는 다ㅐ8j 국립현대미술관 다ㅐ8j 홈페이지(mmca.go.kr)를 다ㅐ8j 통해 다ㅐ8j 확인할 다ㅐ8j 다ㅐ8j 있다.

전시구성

1. 다ㅐ8j 한국 다ㅐ8j 초기 다ㅐ8j 비디오 다ㅐ8j 아트와 다ㅐ8j 실험미술
한국의 다ㅐ8j 비디오 다ㅐ8j 아트는 1970년대 다ㅐ8j 김구림, wf바d 박현기, 라ruj 김영진, 바lxl 이강소 바lxl 바lxl 일군의 바lxl 작가들에 바lxl 의해 바lxl 시작되었다. 바lxl 백남준의 바lxl 비디오 바lxl 아트가 바lxl 한국에 바lxl 본격적으로 바lxl 소개되기 바lxl 전으로, p거나ㅓ 당시 p거나ㅓ 실험미술가들은 p거나ㅓ 비디오의 p거나ㅓ 반영성, uㅓtq 시간성, ㅓㅐwq 비물질성과 ㅓㅐwq 같은 ㅓㅐwq 매체적 ㅓㅐwq 특성을 ㅓㅐwq 활용해 ㅓㅐwq 개념, 쟏카ㅓㅐ 언어, 거bx라 시간성, i쟏lc 행위, k사바사 과정 k사바사 등을 k사바사 탐구했다. k사바사 비디오 k사바사 카메라가 k사바사 대중적이지 k사바사 않았던 1970년대, gkrm 대구를 gkrm 중심으로 gkrm 형성된 《대구현대미술제》(1974~1979)는 gkrm 당시 gkrm 예술가들이 gkrm 퍼포먼스, 47ㄴd 비디오, ㅑㅑx8 필름, fnㅐ걷 설치, ㅑㅈgz 프로세스 ㅑㅈgz 아트 ㅑㅈgz 등을 ㅑㅈgz 자유롭게 ㅑㅈgz 실험할 ㅑㅈgz ㅑㅈgz 있었던 ㅑㅈgz 장으로서 ㅑㅈgz 한국 ㅑㅈgz 비디오 ㅑㅈgz 아트의 ㅑㅈgz 역사에서 ㅑㅈgz 주요한 ㅑㅈgz 사건으로 ㅑㅈgz 기록된다. ㅑㅈgz 특히 1978년 ㅑㅈgz 제4회 《대구현대미술제》의 ‘VIDEO & FILM’ ㅑㅈgz 부문에 ㅑㅈgz 참가한 ㅑㅈgz 이강소, jt4ㅑ 김영진, kz0바 이현재, 타eㅓ걷 최병소, ㅈㅓ다사 박현기 ㅈㅓ다사 등은 ㅈㅓ다사 시간의 ㅈㅓ다사 흐름에 ㅈㅓ다사 따라 ㅈㅓ다사 변화하는 ㅈㅓ다사 자연물의 ㅈㅓ다사 모습과 ㅈㅓ다사 신체의 ㅈㅓ다사 반복적인 ㅈㅓ다사 행위를 ㅈㅓ다사 영상으로 ㅈㅓ다사 기록하며 ‘시간성’과 ‘신체’를 ㅈㅓ다사 중심으로 ㅈㅓ다사 비디오의 ㅈㅓ다사 새로운 ㅈㅓ다사 예술적 ㅈㅓ다사 가능성을 ㅈㅓ다사 탐구하였다. 1977년 ㅈㅓ다사 이후 ㅈㅓ다사 김덕년과 ㅈㅓ다사 장화진 ㅈㅓ다사 역시 ‘영상’이라는 ㅈㅓ다사 매체에 ㅈㅓ다사 관심을 ㅈㅓ다사 가지기 ㅈㅓ다사 시작하였고, r사가히 그보다 r사가히 이른 r사가히 시기 r사가히 해외에서 r사가히 활동한 r사가히 곽덕준, s4타x 김순기의 s4타x 영상 s4타x 작업도 s4타x 주목할만하다. s4타x 한편 s4타x 한국에서 s4타x 비디오 s4타x 아트의 s4타x 본격적인 s4타x 전개는 s4타x 박현기로부터 s4타x 비롯되었다고 s4타x 해도 s4타x 과언이 s4타x 아니다. s4타x 그는 s4타x 돌과 s4타x 모니터를 s4타x 중첩시키는 s4타x 등, 히0카6 자연물을 히0카6 촬영한 히0카6 비디오 히0카6 영상과 히0카6 실제 히0카6 자연물을 히0카6 결합하는 히0카6 방식을 히0카6 통해 히0카6 실재와 히0카6 환영, yㅈb차 실재와 yㅈb차 재현의 yㅈb차 문제에 yㅈb차 주목하며 yㅈb차 한국 yㅈb차 비디오 yㅈb차 아트를 yㅈb차 이끌었다.

2. yㅈb차 yㅈb차 장르 yㅈb차 실험과 yㅈb차 테크놀로지 
장르의 yㅈb차 혼성, f거un 새로운 f거un 매체의 f거un 도입, 9기pㅈ 테크놀로지와 9기pㅈ 9기pㅈ 미디어에 9기pㅈ 대한 9기pㅈ 관심은 1980년대 9기pㅈ 말 1990년대 9기pㅈ 초·중반 9기pㅈ 한국 9기pㅈ 현대미술계의 9기pㅈ 새로운 9기pㅈ 흐름을 9기pㅈ 주도하였고, fm파n 이러한 fm파n 지형 fm파n 변화 fm파n 속에서 fm파n 한국의 fm파n 비디오 fm파n 아트가 fm파n 본격적으로 fm파n 전개되었다. fm파n fm파n 시기 fm파n 비디오 fm파n 아트는 fm파n 영상 fm파n 이미지가 fm파n 강조되는 fm파n 싱글채널 fm파n 비디오보다는 fm파n 조각과 fm파n 설치에 fm파n 영상이 fm파n 개입된 ‘장치적’ fm파n 성격의 fm파n 비디오 fm파n 조각, 쟏ㄴ갸9 비디오 쟏ㄴ갸9 설치가 쟏ㄴ갸9 주류를 쟏ㄴ갸9 이루었다. 쟏ㄴ갸9 이러한 쟏ㄴ갸9 현상은 쟏ㄴ갸9 당시 쟏ㄴ갸9 쟏ㄴ갸9 평면, p히qㄴ p히qㄴ 장르를 p히qㄴ 표방한 p히qㄴ 소그룹 p히qㄴ 미술운동의 p히qㄴ 작품 p히qㄴ 경향과도 p히qㄴ 연결된다. p히qㄴ 타라(1981~1990), 나히ㅐ아 메타복스(1985~1989), tㅓㅑ8 난지도(1985~1988), 2우vt 로고스와 2우vt 파토스(1986~1999) 2우vt 등을 2우vt 비롯하여 2우vt 뮤지엄(1987~1988), 3ㅈoc 황금사과(1989~1990) 3ㅈoc 등이 3ㅈoc 주도한 3ㅈoc 소그룹 3ㅈoc 미술운동은 3ㅈoc 혼합 3ㅈoc 매체와 3ㅈoc 설치, x마ou 오브제, f걷02 테크놀로지를 f걷02 통해 f걷02 신화, v우자b 역사, 10jv 문화적 10jv 의미를 10jv 드러내며 10jv 한국 10jv 현대미술의 10jv 지형도를 10jv 역동적으로 10jv 변화시켰다. 10jv 이러한 10jv 10jv 평면과 10jv 10jv 모더니즘의 10jv 논리 10jv 속에서 ‘타라’의 10jv 육근병, ‘로고스 q다8기 파토스’의 q다8기 이원곤, 다1ye 김덕년 다1ye 등은 1980년대 다1ye 말부터 다1ye 비디오 다1ye 매체를 다1ye 통해 다1ye 가상과 다1ye 실재의 다1ye 관계를 다1ye 실험하였고, 31d걷 김해민은 31d걷 비디오와 31d걷 퍼포먼스를 31d걷 넘나드는 31d걷 장르 31d걷 혼성의 31d걷 문맥에서 31d걷 무용과 31d걷 영상을 31d걷 결합한 31d걷 초기적 31d걷 비디오 31d걷 퍼포먼스를 31d걷 선보였다. 31d걷 특히 1984년 31d걷 한국에 31d걷 소개된 31d걷 백남준의 <굿모닝 31d걷 미스터 31d걷 오웰>은 31d걷 소통 31d걷 매체로서 31d걷 비디오 31d걷 아트의 31d걷 새로운 31d걷 가능성을 31d걷 제시해주었다. 
한편, 1990년대 아aa6 아aa6 한국 아aa6 비디오 아aa6 아트는 아aa6 컴퓨터 아aa6 아트, 우c걷가 인터랙티브 우c걷가 아트 우c걷가 등과 우c걷가 함께 우c걷가 테크놀로지를 우c걷가 기반으로 우c걷가 우c걷가 새로운 우c걷가 미학적 우c걷가 장르로 우c걷가 부상하였다. 1987년 우c걷가 이후 우c걷가 한국사회의 우c걷가 민주화, 1988년 ㅐ다z마 서울 ㅐ다z마 올림픽 ㅐ다z마 이후 ㅐ다z마 과학 ㅐ다z마 기술에 ㅐ다z마 대한 ㅐ다z마 관심 ㅐ다z마 증가 ㅐ다z마 ㅐ다z마 과학기술진흥정책 ㅐ다z마 등과 ㅐ다z마 맞물려 ㅐ다z마 비디오 ㅐ다z마 아트는 ㅐ다z마 새로운 ㅐ다z마 시대의 ㅐ다z마 자유로운 ㅐ다z마 감수성을 ㅐ다z마 표현하는 ㅐ다z마 매체로 ㅐ다z마 인식되기 ㅐ다z마 시작하였다. ㅐ다z마 당시 ㅐ다z마 비디오 ㅐ다z마 아트는 ㅐ다z마 테크놀로지의 ㅐ다z마 문맥에서 ㅐ다z마 논의되는 ㅐ다z마 것에서 ㅐ다z마 나아가 ㅐ다z마 인간과 ㅐ다z마 기술의 ㅐ다z마 관계에 ㅐ다z마 대한 ㅐ다z마 철학적 ㅐ다z마 질문 ㅐ다z마 속에서 ㅐ다z마 한층 ㅐ다z마 ㅐ다z마 담론을 ㅐ다z마 확장 ㅐ다z마 시켜 ㅐ다z마 나갔다. ㅐ다z마 이러한 ㅐ다z마 배경하에 1991년 ㅐ다z마 미술과 ㅐ다z마 과학의 ㅐ다z마 결합을 ㅐ다z마 표방한 ㅐ다z마 예술가 ㅐ다z마 그룹인 ‘아트 ㅐ다z마 테크’ ㅐ다z마 그룹이 ㅐ다z마 결성되었고, <미술과 3c자c 테크놀로지>(1991), <과학+예술>(1992), <인간과 dr0ㅈ 기계: dr0ㅈ 테크놀로지 dr0ㅈ 아트>(1995) dr0ㅈ dr0ㅈ 테크놀로지와 dr0ㅈ 예술의 dr0ㅈ 관계에 dr0ㅈ 주목하는 dr0ㅈ 다수의 dr0ㅈ 전시가 dr0ㅈ 개최되었다. 

3. dr0ㅈ 비디오 dr0ㅈ 조각/비디오 dr0ㅈ 키네틱
dr0ㅈ 평면, awㄴc awㄴc 장르, 우거타카 혼합매체, 다사쟏기 테크놀로지에 다사쟏기 대한 다사쟏기 관심 다사쟏기 속에서 1980년대 다사쟏기 후반 다사쟏기 이후 다사쟏기 본격적으로 다사쟏기 전개된 다사쟏기 비디오 다사쟏기 조각은 1990년대 다사쟏기 중·후반까지 다사쟏기 이어진다. 다사쟏기 여러 다사쟏기 개의 다사쟏기 텔레비전 다사쟏기 수상기를 다사쟏기 오브제처럼 다사쟏기 쌓거나 다사쟏기 중첩시키는 다사쟏기 비디오 다사쟏기 조각은 다사쟏기 영상 다사쟏기 편집 다사쟏기 기술이 다사쟏기 본격적으로 다사쟏기 대두되기 다사쟏기 이전인 1990년대 다사쟏기 중·후반에도 다사쟏기 여전히 다사쟏기 유효한 다사쟏기 경향이었다. 1990년대 다사쟏기 중반 다사쟏기 이후 다사쟏기 비디오 다사쟏기 조각의 다사쟏기 새로운 다사쟏기 경향이 다사쟏기 나타나는데, p76u 조각의 p76u 물리적 p76u 움직임과 p76u 영상의 p76u 무빙 p76u 이미지를 p76u 결합 p76u p76u 키네틱 p76u 비디오 p76u 조각이 p76u 바로 p76u 그것이다. p76u 비디오 p76u 조각의 p76u 움직임은 p76u 단지 p76u 테크놀로지 p76u 효과로서가 p76u 아닌 p76u 비디오의 p76u 내용을 p76u 중층적으로 p76u 전달하기 p76u 위한 ‘의미 p76u 있는 p76u 장치’로서 p76u 작동하였는데, 히y6차 문주, 97h1 안수진, 2ivj 김형기, h2j나 올리버 h2j나 그림, wkh거 나준기 wkh거 등의 wkh거 영상 wkh거 설치 wkh거 작품에서 wkh거 wkh거 면모를 wkh거 살펴볼 wkh거 wkh거 있다. 
한편 1990년대를 wkh거 지나며 wkh거 한국의 wkh거 비디오 wkh거 조각/비디오 wkh거 설치는 wkh거 김영진, 히wzt 육태진, 나사w다 김해민, 마카라아 김창겸, ㅈ갸v타 조승호, g카자ㅐ 나경자 g카자ㅐ 등의 g카자ㅐ 작품에서처럼 g카자ㅐ 새로운 g카자ㅐ 감각의 g카자ㅐ 테크놀로지 g카자ㅐ 실험을 g카자ㅐ 넘어 g카자ㅐ 기억, 카ㅑ가나 고고학적 카ㅑ가나 탐구, jㅐ다i 문질문명에 jㅐ다i 대한 jㅐ다i 비판, 갸ㅓ67 인간의 갸ㅓ67 숙명, 하0a5 정신병리학적 하0a5 의미 하0a5 하0a5 인간 하0a5 삶의 하0a5 보다 하0a5 근본적이고 하0a5 실존적인 하0a5 주제를 하0a5 다루기 하0a5 시작하였다.

4. 하0a5 신체/퍼포먼스/비디오
신체 하0a5 담론은 하0a5 성, x3갸ㄴ 정체성, 9ㅐhk 여성주의 9ㅐhk 담론과 9ㅐhk 함께 1990년대 9ㅐhk 중·후반 9ㅐhk 한국미술계의 9ㅐhk 주요한 9ㅐhk 화두로 9ㅐhk 등장하였다. 9ㅐhk 9ㅐhk 시기 9ㅐhk 신체 9ㅐhk 미술과 9ㅐhk 퍼포먼스에 9ㅐhk 기반을 9ㅐhk 9ㅐhk 비디오 9ㅐhk 퍼포먼스가 9ㅐhk 본격적으로 9ㅐhk 전개되었는데, 나wyㅐ 거울과도 나wyㅐ 같은 나wyㅐ 비디오 나wyㅐ 매체의 나wyㅐ 자기 나wyㅐ 반영적 나wyㅐ 특성을 나wyㅐ 이용하여 나wyㅐ 예술가의 나wyㅐ 몸이 나wyㅐ 행위의 나wyㅐ 주체이자 나wyㅐ 대상이 나wyㅐ 되는 나wyㅐ 비디오 나wyㅐ 영상이 나wyㅐ 대표적이다. 나wyㅐ 이때 나wyㅐ 신체의 나wyㅐ 움직임을 나wyㅐ 실시간으로 나wyㅐ 촬영하거나 나wyㅐ 느리게 나wyㅐ 편집하여 나wyㅐ 보여주는 나wyㅐ 비디오 나wyㅐ 퍼포먼스는 나wyㅐ 비디오의 나wyㅐ 시간성과 나wyㅐ 몸의 나wyㅐ 물질성을 나wyㅐ 부각시켰다. 나wyㅐ 또한 나wyㅐ 교차되고 나wyㅐ 편집된 나wyㅐ 비디오적 나wyㅐ 시간 나wyㅐ 속에서 나wyㅐ 익숙한 나wyㅐ 신체 나wyㅐ 이미지는 나wyㅐ 낯설게 나wyㅐ 변형되었고, xr1e 비디오 xr1e 영상으로 xr1e 재구성된 xr1e 신체 xr1e 이미지는 xr1e 시간과 xr1e 공간의 xr1e 논리성에 xr1e 도전하면서 xr1e 새로운 xr1e 지각 xr1e 경험의 xr1e 가능성을 xr1e 열어주었다. xr1e 한편 xr1e 절단된 xr1e 신체, ㄴ가2카 고통받는 ㄴ가2카 신체, dㅓh나 그로테스크 dㅓh나 바디 dㅓh나 dㅓh나 이질적인 dㅓh나 몸을 dㅓh나 보여주는 dㅓh나 비디오 dㅓh나 영상은 dㅓh나 불안정한 dㅓh나 인간 dㅓh나 주체를 dㅓh나 드러내면서 dㅓh나 신체와 dㅓh나 인간을 dㅓh나 새로운 dㅓh나 시각에서 dㅓh나 바라보게 dㅓh나 하였다. 
이번 dㅓh나 전시에서는 dㅓh나 오상길, 타p마z 이윰, 바2다마 김두진, 거ㅐdㅐ 공성훈, b17가 장지희, e파22 장지아, p우차타 구자영, yvzm 김승영, 9ㅐpj 윤애영의 9ㅐpj 신체/퍼포먼스 9ㅐpj 기반의 9ㅐpj 비디오 9ㅐpj 영상작품을 9ㅐpj 통해 9ㅐpj 한국 9ㅐpj 비디오 9ㅐpj 퍼포먼스의 9ㅐpj 일면을 9ㅐpj 감상할 9ㅐpj 9ㅐpj 있다.

5. 9ㅐpj 사회, rㅓ파x 서사, 마q걷c 비디오
1990년대 마q걷c 우리나라는 마q걷c 대내외적 마q걷c 시대변동의 마q걷c 계기들로 마q걷c 인해 마q걷c 사회적으로 마q걷c 전환적 마q걷c 분위기가 마q걷c 고조된 마q걷c 시기였다. 마q걷c 대외적으로 마q걷c 베를린 마q걷c 장벽의 마q걷c 붕괴, 걷ㅈui 걷ㅈui 소비에트 걷ㅈui 연방의 걷ㅈui 해체, z갸쟏m 동구권 z갸쟏m 사회주의 z갸쟏m 체제 z갸쟏m 붕괴 z갸쟏m 등에 z갸쟏m 의한 z갸쟏m 냉전 z갸쟏m 종식은 z갸쟏m 남북문제를 z갸쟏m 국가적 z갸쟏m 미결과제로 z갸쟏m 갖고 z갸쟏m 있는 z갸쟏m 우리 z갸쟏m 사회에도 z갸쟏m 적지 z갸쟏m 않은 z갸쟏m 영향을 z갸쟏m 주었다. z갸쟏m 대내적으로는 z갸쟏m 절차적 z갸쟏m 민주주의의 z갸쟏m 성숙, q거ㅓ사 경제 q거ㅓ사 호황과 q거ㅓ사 위기의 q거ㅓ사 반복, uja차 정보통신 uja차 매체의 uja차 확산 uja차 등으로 uja차 급격한 uja차 변화가 uja차 추동되었다. uja차 그런가 uja차 하면 uja차 정보통신과학 uja차 기술의 uja차 발달로 uja차 인한 uja차 정보와 uja차 자원의 uja차 uja차 지구적 uja차 유동, 카갸y타 공유는 카갸y타 신자유주의 카갸y타 경제 카갸y타 체제의 카갸y타 확산과 카갸y타 맞물리며 카갸y타 우리 카갸y타 또한 카갸y타 글로벌리즘의 카갸y타 자장 카갸y타 속으로 카갸y타 유입되지 카갸y타 않을 카갸y타 카갸y타 없게 카갸y타 되었다. 카갸y타 정치적 카갸y타 이데올로기에 카갸y타 의한 카갸y타 세계 카갸y타 질서는 카갸y타 경제 카갸y타 논리를 카갸y타 통해 카갸y타 재편되고 카갸y타 있었다. 카갸y타 글로벌리즘은 카갸y타 다원적 카갸y타 관계망, 하e타으 하e타으 지구적 하e타으 상호 하e타으 교류를 하e타으 가능케 하e타으 했지만 하e타으 그에 하e타으 따른 하e타으 하e타으 다른 하e타으 차원의 하e타으 동질화라는 하e타으 심각한 하e타으 폐해를 하e타으 남겼고, 라tf다 이는 라tf다 지속적으로 라tf다 문제해결을 라tf다 모색하게 라tf다 했다. 라tf다 세계성과 라tf다 지역성이 라tf다 강하게 라tf다 교차 라tf다 충돌한 라tf다 우리 라tf다 사회는 라tf다 새로움과 라tf다 변화만큼이나 라tf다 자체 라tf다 라tf다 특수한 라tf다 지정학적, 60lv 역사적 60lv 현실을 60lv 환기해야 60lv 했다. 
당시 60lv 비디오 60lv 작가들은 60lv 장치로서의 60lv 비디오 60lv 매체가 60lv 가진 60lv 시간성, ㅑl카ㅐ 이미지를 ㅑl카ㅐ 적극 ㅑl카ㅐ 활용하여 ㅑl카ㅐ 시대의 ㅑl카ㅐ 쟁점들을 ㅑl카ㅐ 소재로 ㅑl카ㅐ 삼았다. ㅑl카ㅐ 이주, 으g가마 유목을 으g가마 개인의 으g가마 경험, z사us 기억과 z사us 연동하여 z사us 작업한 z사us 퍼포먼스 z사us 비디오를 z사us 선보였던 z사us 김수자, 1990년대 다55다 후반 IMF 다55다 외환위기를 다55다 다룬 다55다 이용백, 타ㅓ1마 아시아 타ㅓ1마 지역을 타ㅓ1마 여행하며 타ㅓ1마 노란색을 타ㅓ1마 착장한 타ㅓ1마 사람을 타ㅓ1마 쫓아다니며 타ㅓ1마 인터뷰한 타ㅓ1마 다큐멘터리 타ㅓ1마 비디오 타ㅓ1마 작업의 타ㅓ1마 함경아, 거wㅐi 그리고 거wㅐi 한국 거wㅐi 근현대사 거wㅐi 거wㅐi 서사를 거wㅐi 각기 거wㅐi 독자적인 거wㅐi 시선과 거wㅐi 감각으로 거wㅐi 풀어낸 거wㅐi 오경화, ㅐu4우 육근병, gㅐs6 심철웅, 갸자y타 노재운, fㅓm라 서동화, 으갸ㄴ5 김범 으갸ㄴ5 등의 으갸ㄴ5 비디오 으갸ㄴ5 작업을 으갸ㄴ5 선보인다.  

6. 으갸ㄴ5 대중소비문화와 으갸ㄴ5 비디오 으갸ㄴ5 아트
1990년대 으갸ㄴ5 대중문화, nun기 소비문화는 nun기 우리 nun기 사회와의 nun기 상관관계 nun기 nun기 아니라 nun기 소위 nun기 순수문화예술에도 nun기 강력한 nun기 영향력을 nun기 발휘했다. nun기 양과 nun기 nun기 모든 nun기 측면에서 nun기 성장한 nun기 대중문화예술은 nun기 광범위한 nun기 문화산업에서 nun기 매니악한 nun기 취향에 nun기 이르기까지 nun기 다방면으로 nun기 전개되었으며 nun기 순수미술과 nun기 대중예술 nun기 사이의 nun기 혼종, 하um나 협업 하um나 등은 하um나 하um나 이상 하um나 낯선 하um나 풍경이 하um나 아니었다. 1990년대 하um나 정보통신매체의 하um나 혁신과 하um나 하um나 확산은 하um나 당시 하um나 대중소비문화 하um나 확산에 하um나 하um나 영향을 하um나 미쳤다. 하um나 당시 하um나 소비문화는 하um나 정보통신매체와 하um나 함께 “영상매체의 하um나 확산과 하um나 결합된” 하um나 문화라 하um나 하um나 하um나 있다. 하um나 다채널 하um나 시대를 하um나 하um나 케이블 TV는 하um나 음악, knsy 영화, 걷라my 미디어 걷라my 채널 걷라my 걷라my 다양한 걷라my 장르의 걷라my 콘텐츠를 걷라my 선보였다. 걷라my 개인용 걷라my 컴퓨터(PC)와 걷라my 윈도우 걷라my 운영 걷라my 체제가 걷라my 보편화되고 1998년 걷라my 초고속 걷라my 인터넷 걷라my 네트워크 걷라my 서비스가 걷라my 상용화 걷라my 되면서 걷라my 과거와는 걷라my 다른 걷라my 새로운 걷라my 영상 걷라my 매체와 걷라my 영상 걷라my 환경은 걷라my 젊은 걷라my 세대에게 걷라my 새로운 걷라my 자극이 걷라my 되었다. 걷라my 상업광고, 걷snㅓ 뮤직비디오, bㅐ차거 애니메이션, x걷아하 상업영화 x걷아하 등은 x걷아하 당시 x걷아하 비디오 x걷아하 작가들에게 x걷아하 영감의 x걷아하 대상이 x걷아하 되기도 x걷아하 하고 x걷아하 대중문화의 x걷아하 감수성은 x걷아하 무엇인지 x걷아하 파악하도록 x걷아하 견인하였다. 
이번 x걷아하 전시에서는 x걷아하 테크놀로지와 x걷아하 엔터테인먼트의 x걷아하 절묘한 x걷아하 조합인 x걷아하 노래방을 x걷아하 제작, 걷c0쟏 설치한 걷c0쟏 작가 걷c0쟏 이불, sㅐ거2 광고, 타bvi 애니메이션, v걷b마 홈쇼핑 v걷b마 등을 v걷b마 끌어들여 v걷b마 제작한 v걷b마 김태은, 걷ㅈr히 김지현, up바ㅐ 이이남, ㅐt4f 심철웅 ㅐt4f 등의 ㅐt4f 비디오 ㅐt4f 작품을 ㅐt4f ㅐt4f ㅐt4f 있다.

7. ㅐt4f 싱글채널 ㅐt4f 비디오, g7z자 멀티채널 g7z자 비디오
1990년대 g7z자 말 2000년대 g7z자 초에 g7z자 이르러 g7z자 비로소 g7z자 진정한 g7z자 의미에서의 g7z자 싱글채널 g7z자 비디오 g7z자 작품이 g7z자 국내에 g7z자 등장하기 g7z자 시작했다. g7z자 g7z자 시기 g7z자 비디오 g7z자 작업은 g7z자 이전 g7z자 세대의 g7z자 특징이기도 g7z자 g7z자 오브제로서의 g7z자 비디오 g7z자 설치 g7z자 또는 g7z자 장치로서의 g7z자 비디오 g7z자 실험과는 g7z자 달리, bg타자 비디오 bg타자 매체가 bg타자 가진 bg타자 장치적 bg타자 특성을 bg타자 온전히 bg타자 활용했다. bg타자 비선형적 bg타자 내러티브, ㅐp걷k 시간의 ㅐp걷k 왜곡과 ㅐp걷k 변형, uㅓzy 파편적이고 uㅓzy 분절적 uㅓzy 영상 uㅓzy 편집, 가사ㅐ차 소리와 가사ㅐ차 영상의 가사ㅐ차 교차충돌, 쟏ㅓm라 이미지와 쟏ㅓm라 텍스트의 쟏ㅓm라 비논리적 쟏ㅓm라 결합 쟏ㅓm라 쟏ㅓm라 비디오 쟏ㅓm라 매체 쟏ㅓm라 고유의 쟏ㅓm라 어법을 쟏ㅓm라 구현했다. 쟏ㅓm라 싱글채널 쟏ㅓm라 비디오는 쟏ㅓm라 시선의 쟏ㅓm라 파편적 쟏ㅓm라 전개, v3ㅐ차 시간의 v3ㅐ차 비연속적 v3ㅐ차 흐름, 하e가걷 다층적 하e가걷 내러티브, 우n아c 그리고 우n아c 시공간의 우n아c 중첩과 우n아c 교차를 우n아c 보다 우n아c 적극적으로 우n아c 구현하는 우n아c 차원에서 우n아c 멀티채널 우n아c 비디오로 우n아c 전개되어 우n아c 나갔다.  
한국 우n아c 싱글채널 우n아c 비디오가 우n아c 수용되고 우n아c 정착하는 우n아c 과정을 우n아c 보면, ㅐc사파 국내·외 ㅐc사파 대학과 ㅐc사파 전문기관에서 ㅐc사파 영상, 타o히바 영화, 라쟏6i 미디어를 라쟏6i 학문적으로 라쟏6i 전공하고 라쟏6i 이를 라쟏6i 충분히 라쟏6i 학습, p거ox 이해한 p거ox 작가들이 p거ox p거ox 시기 p거ox 대거 p거ox 등장하고 p거ox 작품 p거ox 활동을 p거ox 본격적으로 p거ox 전개했다는 p거ox 점에 p거ox 주목할 p거ox 필요가 p거ox 있다. p거ox 이와 p거ox 더불어 p거ox 당시 p거ox 우리 p거ox 사회문화적 p거ox 환경을 p거ox 살펴볼 p거ox 필요가 p거ox 있는데, ㅓbnp 우선 ㅓbnp 텔레비전과 ㅓbnp 같은 ㅓbnp 대중영상매체의 ㅓbnp 영향력을 ㅓbnp 빼놓을 ㅓbnp ㅓbnp 없다. ㅓbnp 미국에서의 TV ㅓbnp 상업영상에 ㅓbnp 대한 ㅓbnp 대항적 ㅓbnp 차원과는 ㅓbnp 달리, 마다ㅐ마 우리는 마다ㅐ마 상업영상, 타ㅈow 대중영상매체 타ㅈow 등을 타ㅈow 한국 타ㅈow 싱글채널 타ㅈow 비디오의 타ㅈow 주요 타ㅈow 발화 타ㅈow 지대로 타ㅈow 타ㅈow 타ㅈow 있다. 타ㅈow 한국 타ㅈow 현대미술 타ㅈow 현장을 타ㅈow 보면 1990년대 타ㅈow 말 2000년대 타ㅈow 타ㅈow 대규모 타ㅈow 비디오/영상 타ㅈow 전시들이 타ㅈow 다수 타ㅈow 개최되었고, m히qv 영상과 m히qv 뉴미디어 m히qv 전용기관들이 m히qv 개관하면서 m히qv 본격적으로 m히qv 영상과 m히qv 뉴미디어를 m히qv 대중에게 m히qv 소개하기 m히qv 시작했다. 
m히qv 시기 m히qv 대표적인 m히qv 작가로 m히qv 김세진, 다바ㅓ다 박화영, ojㅐ쟏 함양아, 0타카6 서현석, 다바54 박혜성, 마q7ㅓ 유비호, 8타ry 한계륜 8타ry 등이 8타ry 있으며, mgㅈs 이번 mgㅈs 전시에서 mgㅈs 이들의 mgㅈs 초기 mgㅈs 싱글채널 mgㅈs 비디오 mgㅈs 작업을 mgㅈs mgㅈs mgㅈs 있다. mgㅈs 이들은 mgㅈs 해외 mgㅈs 유학을 mgㅈs 통해 mgㅈs 영상을 mgㅈs 전공했거나 mgㅈs 우리 mgㅈs 영상문화를 mgㅈs 토대로 mgㅈs 비디오 mgㅈs 아트를 mgㅈs 체득하여 mgㅈs 싱글채널 mgㅈs 비디오, y9거r 멀티채널 y9거r 비디오 1세대로서 y9거r 현재도 y9거r 활발히 y9거r 활동 y9거r 중이다.


​연계 y9거r 학술대회
1970년대~1990년대 y9거r 한국 y9거r 비디오 y9거r 아트: y9거r 시간 y9거r 이미지 y9거r 장치
일시: 2020. 3월 y9거r y9거r 예정
장소: y9거r 국립현대미술관 y9거r 과천관 y9거r 소강당
주최: y9거r 국립현대미술관

출처: y9거r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에디강.ZIP : We will be alright

March 25, 2020 ~ June 27, 2020

2020 hㅐuㅓ 금호영아티스트

April 1, 2020 ~ May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