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비디오 아트 7090: 시간 이미지 장치 Korean Video Art from 1970s to 1990s: Time Image Apparatu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Nov. 28, 2019 ~ May 31,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사으bg 관장 사으bg 윤범모)은 ⟪한국 사으bg 비디오 사으bg 아트 7090: 사으bg 시간 사으bg 이미지 사으bg 장치⟫를 2019년 11월 28일부터 2020년 5월 31일까지 사으bg 국립현대미술관 사으bg 과천에서 사으bg 개최한다.

《한국 사으bg 비디오 사으bg 아트 7090: 사으bg 시간 사으bg 이미지 사으bg 장치》전은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사으bg 한국 사으bg 비디오 사으bg 아트 30여 사으bg 년을 사으bg 조망하는 사으bg 기획전이다. ‘시간 사으bg 이미지 사으bg 장치’를 사으bg 부제로 사으bg 하는 사으bg 이번 사으bg 전시는 사으bg 시간성, ㅓsiq 행위, 마j히6 과정의 마j히6 개념을 마j히6 실험한 1970년대 마j히6 비디오 마j히6 아트에서 마j히6 시작하여 1980~1990년대 마j히6 장치적인 마j히6 비디오 마j히6 조각, 8n2ㅓ 그리고 8n2ㅓ 영상 8n2ㅓ 이미지와 8n2ㅓ 서사에 8n2ㅓ 주목한 1990년대 8n2ㅓ 후반 8n2ㅓ 싱글채널 8n2ㅓ 비디오에 8n2ㅓ 이르기까지 8n2ㅓ 한국 8n2ㅓ 비디오 8n2ㅓ 아트의 8n2ㅓ 세대별 8n2ㅓ 특성과 8n2ㅓ 변화를 8n2ㅓ 조명한다. 8n2ㅓ 국내 8n2ㅓ 비디오 8n2ㅓ 작가 60여 8n2ㅓ 명의 8n2ㅓ 작품 130여 8n2ㅓ 점을 8n2ㅓ 선보이는 8n2ㅓ 이번 8n2ㅓ 전시는 8n2ㅓ 한국 8n2ㅓ 비디오 8n2ㅓ 아트 30년의 8n2ㅓ 맥락을 8n2ㅓ 재구성하고 8n2ㅓ 한국 8n2ㅓ 비디오 8n2ㅓ 아트의 8n2ㅓ 독자성을 8n2ㅓ 탐색한다.

비디오 8n2ㅓ 아트는 8n2ㅓ 실험과 8n2ㅓ 새로움, 다8j하 대안의 다8j하 의미를 다8j하 가지며 1970년대에 다8j하 한국미술계에 다8j하 등장하였다. 다8j하 이후 다8j하 비디오 다8j하 아트는 다8j하 당대 다8j하 현대미술의 다8j하 지형 다8j하 변화 다8j하 다8j하 아니라 TV, VCR, c걷라5 비디오 c걷라5 카메라, 사기ㅓ다 컴퓨터 사기ㅓ다 사기ㅓ다 미디어 사기ㅓ다 기술의 사기ㅓ다 발달과 사기ㅓ다 밀접한 사기ㅓ다 관계를 사기ㅓ다 맺으며 사기ㅓ다 변모해 사기ㅓ다 왔다. 사기ㅓ다 이번 사기ㅓ다 전시는 사기ㅓ다 미술 사기ㅓ다 내·외부의 사기ㅓ다 환경 사기ㅓ다 사기ㅓ다 매체의 사기ㅓ다 변화 사기ㅓ다 속에서 사기ㅓ다 한국 사기ㅓ다 비디오 사기ㅓ다 아트의 사기ㅓ다 전개 사기ㅓ다 양상을 사기ㅓ다 입체적으로 사기ㅓ다 살핀다. 

전시는 ‘한국 사기ㅓ다 초기 사기ㅓ다 비디오 사기ㅓ다 아트와 사기ㅓ다 실험미술’‘탈 사기ㅓ다 장르 사기ㅓ다 실험과 사기ㅓ다 테크놀로지’‘비디오 사기ㅓ다 조각/비디오 사기ㅓ다 키네틱’‘신체/퍼포먼스/비디오’‘사회, i으으쟏 서사, uksg 비디오’‘대중 uksg 소비문화와 uksg 비디오 uksg 아트’‘싱글채널 uksg 비디오, 갸다4g 멀티채널 갸다4g 비디오’ 갸다4g 등 7개 갸다4g 주제로 갸다4g 구성된다. 갸다4g 기술과 갸다4g 영상문화, 사ㅓ1c 과학과 사ㅓ1c 예술, 2a거쟏 장치와 2a거쟏 서사, 사dms 이미지와 사dms 개념의 사dms 문맥을 사dms 오가며 사dms 변모, dㅐ파ㅐ 진화했던 dㅐ파ㅐ 한국 dㅐ파ㅐ 비디오 dㅐ파ㅐ 아트의 dㅐ파ㅐ 역사를 ‘시대’와 ‘동시대 dㅐ파ㅐ 한국 dㅐ파ㅐ 현대미술’을 dㅐ파ㅐ 씨줄 dㅐ파ㅐ 날줄 dㅐ파ㅐ 삼아 dㅐ파ㅐ 다각도로 dㅐ파ㅐ 해석한다. 

dㅐ파ㅐ 번째로‘한국 dㅐ파ㅐ 초기 dㅐ파ㅐ 비디오 dㅐ파ㅐ 아트와 dㅐ파ㅐ 실험미술’에서는 dㅐ파ㅐ 백남준의 dㅐ파ㅐ 비디오 dㅐ파ㅐ 아트가 dㅐ파ㅐ 한국에 dㅐ파ㅐ 본격적으로 dㅐ파ㅐ 알려지기 dㅐ파ㅐ 전인 1970년대 dㅐ파ㅐ 한국 dㅐ파ㅐ 비디오 dㅐ파ㅐ 아트의 dㅐ파ㅐ 태동기를 dㅐ파ㅐ 살펴본다. dㅐ파ㅐ 국내에서 dㅐ파ㅐ 비디오 dㅐ파ㅐ 아트는 dㅐ파ㅐ 김구림, ㅈ사걷으 박현기, 다마jv 김영진, ab마6 이강소 ab마6 ab마6 일군의 ab마6 작가들에 ab마6 의해 ab마6 시작되었으며 《대구현대미술제》(1974~1979)는 ab마6 퍼포먼스, 걷kf7 비디오 걷kf7 걷kf7 다양한 걷kf7 매체의 걷kf7 작품을 걷kf7 실험하는 걷kf7 장이었다. 걷kf7 특히 걷kf7 박현기는 걷kf7 돌과 (모니터 걷kf7 속) 걷kf7 돌을 걷kf7 쌓은 ‘비디오 걷kf7 돌탑’시리즈로 걷kf7 독자적인 걷kf7 작업 걷kf7 세계를 걷kf7 구축하며 걷kf7 한국 걷kf7 비디오 걷kf7 아트를 걷kf7 이끌었다. 걷kf7 이번 걷kf7 전시에는 걷kf7 모니터를 걷kf7 활용한 걷kf7 박현기의 걷kf7 초기작 <무제>(1979)를 걷kf7 비롯해, qtm으 실험미술의 qtm으 선구자 qtm으 김구림의 <걸레>(1974/2001)와 qtm으 초기 qtm으 필름 qtm으 작품 <1/24초의 qtm으 의미>(1969), z바s마 그리고 z바s마 곽덕준, 파ㅓy타 김순기 파ㅓy타 등의 파ㅓy타 초기 파ㅓy타 비디오 파ㅓy타 작품들을 파ㅓy타 선보인다. 

파ㅓy타 번째‘탈 파ㅓy타 장르 파ㅓy타 실험과 파ㅓy타 테크놀로지’에서는 파ㅓy타 기술과 파ㅓy타 뉴미디어에 파ㅓy타 관한 파ㅓy타 관심이 파ㅓy타 높아지고 파ㅓy타 파ㅓy타 평면, 기86v 기86v 장르, 으가di 으가di 모더니즘이 으가di 한국 으가di 현대미술계의 으가di 새로운 으가di 흐름을 으가di 주도하였던 1980년대 으가di 말 1990년대 으가di 초·중반 으가di 비디오 으가di 아트의 으가di 새로운 으가di 경향을 으가di 살펴본다. 으가di 으가di 시기에는 으가di 조각이나 으가di 설치에 으가di 영상이 으가di 개입되는 ‘장치적’ 으가di 성격의 으가di 비디오 으가di 조각, 다3h사 비디오 다3h사 설치가 다3h사 주류를 다3h사 이루었다. 다3h사 이는 다3h사 다3h사 평면을 다3h사 표방하며 다3h사 혼합매체와 다3h사 설치, 으eㅈ쟏 오브제 으eㅈ쟏 등을 으eㅈ쟏 적극적으로 으eㅈ쟏 도입한 으eㅈ쟏 당시 으eㅈ쟏 소그룹 으eㅈ쟏 미술운동의 으eㅈ쟏 작품 으eㅈ쟏 경향과도 으eㅈ쟏 연계성을 으eㅈ쟏 가진다. 으eㅈ쟏 소그룹 으eㅈ쟏 미술운동 으eㅈ쟏 가운데‘타라’(1981~1990)의 으eㅈ쟏 육근병,‘로고스와 ㅐㅐ14 파토스’(1986~1999)의 ㅐㅐ14 이원곤, ㅓ6파j 김덕년 ㅓ6파j 등은 1980년대 ㅓ6파j 말부터 ㅓ6파j 비디오 ㅓ6파j 매체를 ㅓ6파j 통해 ㅓ6파j 가상과 ㅓ6파j 실재의 ㅓ6파j 관계를 ㅓ6파j 실험했다. ㅓ6파j 또한 1990년대 ㅓ6파j 초에는 ㅓ6파j 미술과 ㅓ6파j 과학의 ㅓ6파j 결합을 ㅓ6파j 표방한 ㅓ6파j 예술가 ㅓ6파j 그룹이 ㅓ6파j 결성되었고 ㅓ6파j 이에 ㅓ6파j 관한 ㅓ6파j 다수의 ㅓ6파j 전시가 ㅓ6파j 개최되었다. ㅓ6파j 소통 ㅓ6파j 매체로서 ㅓ6파j 비디오 ㅓ6파j 아트의 ㅓ6파j 새로운 ㅓ6파j 가능성을 ㅓ6파j 제시한 ㅓ6파j 백남준의 <굿모닝 ㅓ6파j 미스터 ㅓ6파j 오웰>(1984)과 ㅓ6파j 이번 ㅓ6파j 전시를 ㅓ6파j 위해 ㅓ6파j 재제작된 ㅓ6파j 육근병의 <풍경의 ㅓ6파j 소리+터를 ㅓ6파j 위한 ㅓ6파j 눈>(1988), ㅑ파ㅓ카 송주한·최은경의 <매직 ㅑ파ㅓ카 비주얼 ㅑ파ㅓ카 터널>(1993) ㅑ파ㅓ카 등을 ㅑ파ㅓ카 만날 ㅑ파ㅓ카 ㅑ파ㅓ카 있다.

‘비디오 ㅑ파ㅓ카 조각’은 ㅑ파ㅓ카 영상 ㅑ파ㅓ카 편집 ㅑ파ㅓ카 기술이 ㅑ파ㅓ카 본격적으로 ㅑ파ㅓ카 대두되기 ㅑ파ㅓ카 이전인 1990년대 ㅑ파ㅓ카 중·후반까지 ㅑ파ㅓ카 이어졌다. ㅑ파ㅓ카 또한 ㅑ파ㅓ카 ㅑ파ㅓ카 시기에는 ㅑ파ㅓ카 조각의 ㅑ파ㅓ카 물리적 ㅑ파ㅓ카 움직임과 ㅑ파ㅓ카 영상을 ㅑ파ㅓ카 결합한 ㅑ파ㅓ카 비디오 ㅑ파ㅓ카 키네틱 ㅑ파ㅓ카 조각도 ㅑ파ㅓ카 등장한다. ㅑ파ㅓ카 ㅑ파ㅓ카 번째‘비디오 ㅑ파ㅓ카 조각/비디오 ㅑ파ㅓ카 키네틱’에서는 ㅑ파ㅓ카 영상을 ㅑ파ㅓ카 독립적으로 ㅑ파ㅓ카 다루거나 ㅑ파ㅓ카 영상 ㅑ파ㅓ카 내러티브가 ㅑ파ㅓ카 강조되는 ㅑ파ㅓ카 싱글채널 ㅑ파ㅓ카 비디오보다는 ㅑ파ㅓ카 조각 ㅑ파ㅓ카 ㅑ파ㅓ카 설치와 ㅑ파ㅓ카 함께 ㅑ파ㅓ카 영상의 ㅑ파ㅓ카 매체적 ㅑ파ㅓ카 특성을 ㅑ파ㅓ카 활용한 ㅑ파ㅓ카 비디오 ㅑ파ㅓ카 조각/비디오 ㅑ파ㅓ카 설치에 ㅑ파ㅓ카 주목한다. ㅑ파ㅓ카 영상의 ㅑ파ㅓ카 내용을 ㅑ파ㅓ카 다층적으로 ㅑ파ㅓ카 전달하기 ㅑ파ㅓ카 위한 ㅑ파ㅓ카 장치로서 ㅑ파ㅓ카 조각의‘움직임’에 ㅑ파ㅓ카 주목한 ㅑ파ㅓ카 문주, ㅓ하7차 안수진, gg타u 김형기, c우ln 올리버 c우ln 그림, 48bf 나준기 48bf 등의 48bf 비디오 48bf 조각을 48bf 비롯하여 48bf 기억, ㄴ타hl 문명에 ㄴ타hl 대한 ㄴ타hl 비판, 3타39 인간의 3타39 숙명 3타39 3타39 보다 3타39 관념적이고 3타39 실존적인 3타39 주제를 3타39 다루었던 3타39 육태진, 바ㅐmq 김해민, boㅓn 김영진, ㄴlx자 조승호, wㅑㅓl 나경자 wㅑㅓl 등의 wㅑㅓl 작품을 wㅑㅓl 살펴볼 wㅑㅓl wㅑㅓl 있다.

wㅑㅓl 번째 ‘신체/퍼포먼스/비디오’에서는 1990년대 wㅑㅓl 중․후반 wㅑㅓl 성, dh기다 정체성, 마다아0 여성주의 마다아0 담론의 마다아0 등장과 마다아0 함께 마다아0 신체 마다아0 미술과 마다아0 퍼포먼스에 마다아0 기반을 마다아0 두고 마다아0 전개된 마다아0 비디오 마다아0 퍼포먼스를 마다아0 살펴본다. 마다아0 오상길, 2eㄴm 이윰, ㅈ나m히 장지희, h40j 장지아, 다바히하 구자영, 카r기다 김승영 카r기다 등의 카r기다 신체/퍼포먼스 카r기다 기반 카r기다 영상 카r기다 작품은 카r기다 비디오 카r기다 매체의 카r기다 자기 카r기다 반영적 카r기다 특성을 카r기다 이용하여 카r기다 예술가의 카r기다 몸을 카r기다 행위의 카r기다 주체이자 카r기다 대상으로 카r기다 다룬다. 

다섯 카r기다 번째 ‘사회, 바ㅈ64 서사, ㅐecc 비디오’에서는 1990년대 ㅐecc 중·후반 ㅐecc 세계화 ㅐecc 신자유주의 ㅐecc 흐름 ㅐecc 속에서 ㅐecc 국내 ㅐecc ㅐecc 국제적 ㅐecc 쟁점과 ㅐecc 역사적 ㅐecc 현실을 ㅐecc 다룬 ㅐecc 비디오 ㅐecc 작품을 ㅐecc 살펴본다. ㅐecc 이주, zmle 유목을 zmle 작가의 zmle 경험, ㅐ타나v 기억과 ㅐ타나v 연동한 ㅐ타나v 퍼포먼스 ㅐ타나v 비디오를 ㅐ타나v 선보인 ㅐ타나v 김수자, IMF z하갸r 외환위기를 z하갸r 다룬 z하갸r 이용백, ㅓ바차r 아시아를 ㅓ바차r 여행하며 ㅓ바차r 노란색을 ㅓ바차r 착장한 ㅓ바차r 사람을 ㅓ바차r 인터뷰한 ㅓ바차r 다큐멘터리 ㅓ바차r 영상의 ㅓ바차r 함경아, 자ㅓ아자 한국 자ㅓ아자 근현대사를 자ㅓ아자 다룬 자ㅓ아자 오경화, 다으x기 육근병, 8bk다 심철웅, 1ic0 노재운, wㅑa나 서동화, d마a2 김범 d마a2 등의 d마a2 작품을 d마a2 선보인다.

여섯 d마a2 번째 ‘대중소비문화와 d마a2 비디오 d마a2 아트’에서는 1990년대 d마a2 정보통신매체와 d마a2 영상매체의 d마a2 확산 d마a2 속에서 d마a2 대중문화와 d마a2 기술이 d마a2 결합된 d마a2 작품들을 d마a2 선보인다. d마a2 노래방을 d마a2 제작·설치한 d마a2 이불과 d마a2 광고, 쟏마h기 애니메이션, i히3h 홈쇼핑 i히3h i히3h 소비와 i히3h 문화적 i히3h 쟁점을 i히3h 다룬 i히3h 김태은, 타파t라 김지현, ㅓㅈㅓ7 이이남, 8tq으 심철웅 8tq으 등의 8tq으 비디오 8tq으 작품을 8tq으 8tq으 8tq으 있다.    

일곱 8tq으 번째 ‘싱글채널 8tq으 비디오, 우ㅓ쟏d 멀티채널 우ㅓ쟏d 비디오’에서는 우ㅓ쟏d 시간의 우ㅓ쟏d 왜곡과 우ㅓ쟏d 변형, ㅐm걷1 파편적이고 ㅐm걷1 분절적 ㅐm걷1 영상 ㅐm걷1 편집, 히mㅐ걷 소리와 히mㅐ걷 영상의 히mㅐ걷 교차충돌 히mㅐ걷 히mㅐ걷 비디오 히mㅐ걷 매체가 히mㅐ걷 가진 히mㅐ걷 장치적 히mㅐ걷 특성을 히mㅐ걷 온전히 히mㅐ걷 활용한 1990년대 히mㅐ걷 말 2000년대 히mㅐ걷 히mㅐ걷 싱글채널 히mㅐ걷 비디오 히mㅐ걷 작품을 히mㅐ걷 살펴본다. 히mㅐ걷 영상매체 히mㅐ걷 특유의 히mㅐ걷 기법에 히mㅐ걷 충실하며 히mㅐ걷 제작된 히mㅐ걷 싱글채널 히mㅐ걷 비디오는, 쟏x아쟏 시선의 쟏x아쟏 파편적 쟏x아쟏 전개, h0가0 시간의 h0가0 비연속적 h0가0 흐름, npbo 시공간의 npbo 중첩과 npbo 교차 npbo 등을 npbo 구현하는 npbo 멀티채널 npbo 비디오로 npbo 전개되었다. npbo 이번 npbo 전시에는 npbo 김세진, h거차거 박화영, ioyl 함양아, yd2ㅓ 서현석, glyd 박혜성, tnv0 유비호, 라bm6 한계륜, 4ㅓjㅓ 문경원, 거쟏qy 전준호 거쟏qy 등의 거쟏qy 초기 거쟏qy 싱글채널 거쟏qy 비디오 거쟏qy 작품을 거쟏qy 거쟏qy 거쟏qy 있다.

윤범모 거쟏qy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거쟏qy 전시는 거쟏qy 한국 거쟏qy 비디오 거쟏qy 아트의 거쟏qy 태동과 거쟏qy 전개 거쟏qy 양상을 거쟏qy 입체적으로 거쟏qy 살펴보고 거쟏qy 향후 거쟏qy 거쟏qy 독자성을 거쟏qy 해외에 거쟏qy 소개하기 거쟏qy 위한 거쟏qy 초석”이라며, “국내 파c기j 비디오 파c기j 아트 파c기j 담론과 파c기j 비평, 17q가 창작에 17q가 유의미한 17q가 논의의 17q가 장을 17q가 마련해줄 17q가 것”이라고 17q가 기대했다.

자세한 17q가 정보는 17q가 국립현대미술관 17q가 홈페이지(mmca.go.kr)를 17q가 통해 17q가 확인할 17q가 17q가 있다.

전시구성

1. 17q가 한국 17q가 초기 17q가 비디오 17q가 아트와 17q가 실험미술
한국의 17q가 비디오 17q가 아트는 1970년대 17q가 김구림, 다타나h 박현기, 거가자7 김영진, 자나sㅑ 이강소 자나sㅑ 자나sㅑ 일군의 자나sㅑ 작가들에 자나sㅑ 의해 자나sㅑ 시작되었다. 자나sㅑ 백남준의 자나sㅑ 비디오 자나sㅑ 아트가 자나sㅑ 한국에 자나sㅑ 본격적으로 자나sㅑ 소개되기 자나sㅑ 전으로, 거y쟏h 당시 거y쟏h 실험미술가들은 거y쟏h 비디오의 거y쟏h 반영성, oㅈ으히 시간성, f쟏ㅓ6 비물질성과 f쟏ㅓ6 같은 f쟏ㅓ6 매체적 f쟏ㅓ6 특성을 f쟏ㅓ6 활용해 f쟏ㅓ6 개념, w카쟏v 언어, 차히나r 시간성, 쟏sf2 행위, 011e 과정 011e 등을 011e 탐구했다. 011e 비디오 011e 카메라가 011e 대중적이지 011e 않았던 1970년대, ㅑgf기 대구를 ㅑgf기 중심으로 ㅑgf기 형성된 《대구현대미술제》(1974~1979)는 ㅑgf기 당시 ㅑgf기 예술가들이 ㅑgf기 퍼포먼스, 걷b다y 비디오, jㅓ사갸 필름, 걷epo 설치, 쟏사d다 프로세스 쟏사d다 아트 쟏사d다 등을 쟏사d다 자유롭게 쟏사d다 실험할 쟏사d다 쟏사d다 있었던 쟏사d다 장으로서 쟏사d다 한국 쟏사d다 비디오 쟏사d다 아트의 쟏사d다 역사에서 쟏사d다 주요한 쟏사d다 사건으로 쟏사d다 기록된다. 쟏사d다 특히 1978년 쟏사d다 제4회 《대구현대미술제》의 ‘VIDEO & FILM’ 쟏사d다 부문에 쟏사d다 참가한 쟏사d다 이강소, i나기g 김영진, 9타ㅓㅐ 이현재, i2나f 최병소, g기ㅓk 박현기 g기ㅓk 등은 g기ㅓk 시간의 g기ㅓk 흐름에 g기ㅓk 따라 g기ㅓk 변화하는 g기ㅓk 자연물의 g기ㅓk 모습과 g기ㅓk 신체의 g기ㅓk 반복적인 g기ㅓk 행위를 g기ㅓk 영상으로 g기ㅓk 기록하며 ‘시간성’과 ‘신체’를 g기ㅓk 중심으로 g기ㅓk 비디오의 g기ㅓk 새로운 g기ㅓk 예술적 g기ㅓk 가능성을 g기ㅓk 탐구하였다. 1977년 g기ㅓk 이후 g기ㅓk 김덕년과 g기ㅓk 장화진 g기ㅓk 역시 ‘영상’이라는 g기ㅓk 매체에 g기ㅓk 관심을 g기ㅓk 가지기 g기ㅓk 시작하였고, erdㅈ 그보다 erdㅈ 이른 erdㅈ 시기 erdㅈ 해외에서 erdㅈ 활동한 erdㅈ 곽덕준, ㅐ2o카 김순기의 ㅐ2o카 영상 ㅐ2o카 작업도 ㅐ2o카 주목할만하다. ㅐ2o카 한편 ㅐ2o카 한국에서 ㅐ2o카 비디오 ㅐ2o카 아트의 ㅐ2o카 본격적인 ㅐ2o카 전개는 ㅐ2o카 박현기로부터 ㅐ2o카 비롯되었다고 ㅐ2o카 해도 ㅐ2o카 과언이 ㅐ2o카 아니다. ㅐ2o카 그는 ㅐ2o카 돌과 ㅐ2o카 모니터를 ㅐ2o카 중첩시키는 ㅐ2o카 등, l나거ㄴ 자연물을 l나거ㄴ 촬영한 l나거ㄴ 비디오 l나거ㄴ 영상과 l나거ㄴ 실제 l나거ㄴ 자연물을 l나거ㄴ 결합하는 l나거ㄴ 방식을 l나거ㄴ 통해 l나거ㄴ 실재와 l나거ㄴ 환영, g우차t 실재와 g우차t 재현의 g우차t 문제에 g우차t 주목하며 g우차t 한국 g우차t 비디오 g우차t 아트를 g우차t 이끌었다.

2. g우차t g우차t 장르 g우차t 실험과 g우차t 테크놀로지 
장르의 g우차t 혼성, 거ㅓux 새로운 거ㅓux 매체의 거ㅓux 도입, p기p쟏 테크놀로지와 p기p쟏 p기p쟏 미디어에 p기p쟏 대한 p기p쟏 관심은 1980년대 p기p쟏 말 1990년대 p기p쟏 초·중반 p기p쟏 한국 p기p쟏 현대미술계의 p기p쟏 새로운 p기p쟏 흐름을 p기p쟏 주도하였고, 가xj카 이러한 가xj카 지형 가xj카 변화 가xj카 속에서 가xj카 한국의 가xj카 비디오 가xj카 아트가 가xj카 본격적으로 가xj카 전개되었다. 가xj카 가xj카 시기 가xj카 비디오 가xj카 아트는 가xj카 영상 가xj카 이미지가 가xj카 강조되는 가xj카 싱글채널 가xj카 비디오보다는 가xj카 조각과 가xj카 설치에 가xj카 영상이 가xj카 개입된 ‘장치적’ 가xj카 성격의 가xj카 비디오 가xj카 조각, 4갸사d 비디오 4갸사d 설치가 4갸사d 주류를 4갸사d 이루었다. 4갸사d 이러한 4갸사d 현상은 4갸사d 당시 4갸사d 4갸사d 평면, 차0아6 차0아6 장르를 차0아6 표방한 차0아6 소그룹 차0아6 미술운동의 차0아6 작품 차0아6 경향과도 차0아6 연결된다. 차0아6 타라(1981~1990), ㅐ5r다 메타복스(1985~1989), c거ㅓz 난지도(1985~1988), fㅓ히o 로고스와 fㅓ히o 파토스(1986~1999) fㅓ히o 등을 fㅓ히o 비롯하여 fㅓ히o 뮤지엄(1987~1988), gㅐ기카 황금사과(1989~1990) gㅐ기카 등이 gㅐ기카 주도한 gㅐ기카 소그룹 gㅐ기카 미술운동은 gㅐ기카 혼합 gㅐ기카 매체와 gㅐ기카 설치, bx5타 오브제, 사바r다 테크놀로지를 사바r다 통해 사바r다 신화, 7r거자 역사, 8걷ㅓ거 문화적 8걷ㅓ거 의미를 8걷ㅓ거 드러내며 8걷ㅓ거 한국 8걷ㅓ거 현대미술의 8걷ㅓ거 지형도를 8걷ㅓ거 역동적으로 8걷ㅓ거 변화시켰다. 8걷ㅓ거 이러한 8걷ㅓ거 8걷ㅓ거 평면과 8걷ㅓ거 8걷ㅓ거 모더니즘의 8걷ㅓ거 논리 8걷ㅓ거 속에서 ‘타라’의 8걷ㅓ거 육근병, ‘로고스 du4기 파토스’의 du4기 이원곤, 마tㅐd 김덕년 마tㅐd 등은 1980년대 마tㅐd 말부터 마tㅐd 비디오 마tㅐd 매체를 마tㅐd 통해 마tㅐd 가상과 마tㅐd 실재의 마tㅐd 관계를 마tㅐd 실험하였고, dj6y 김해민은 dj6y 비디오와 dj6y 퍼포먼스를 dj6y 넘나드는 dj6y 장르 dj6y 혼성의 dj6y 문맥에서 dj6y 무용과 dj6y 영상을 dj6y 결합한 dj6y 초기적 dj6y 비디오 dj6y 퍼포먼스를 dj6y 선보였다. dj6y 특히 1984년 dj6y 한국에 dj6y 소개된 dj6y 백남준의 <굿모닝 dj6y 미스터 dj6y 오웰>은 dj6y 소통 dj6y 매체로서 dj6y 비디오 dj6y 아트의 dj6y 새로운 dj6y 가능성을 dj6y 제시해주었다. 
한편, 1990년대 npㅓr npㅓr 한국 npㅓr 비디오 npㅓr 아트는 npㅓr 컴퓨터 npㅓr 아트, b자cㅑ 인터랙티브 b자cㅑ 아트 b자cㅑ 등과 b자cㅑ 함께 b자cㅑ 테크놀로지를 b자cㅑ 기반으로 b자cㅑ b자cㅑ 새로운 b자cㅑ 미학적 b자cㅑ 장르로 b자cㅑ 부상하였다. 1987년 b자cㅑ 이후 b자cㅑ 한국사회의 b자cㅑ 민주화, 1988년 fgg히 서울 fgg히 올림픽 fgg히 이후 fgg히 과학 fgg히 기술에 fgg히 대한 fgg히 관심 fgg히 증가 fgg히 fgg히 과학기술진흥정책 fgg히 등과 fgg히 맞물려 fgg히 비디오 fgg히 아트는 fgg히 새로운 fgg히 시대의 fgg히 자유로운 fgg히 감수성을 fgg히 표현하는 fgg히 매체로 fgg히 인식되기 fgg히 시작하였다. fgg히 당시 fgg히 비디오 fgg히 아트는 fgg히 테크놀로지의 fgg히 문맥에서 fgg히 논의되는 fgg히 것에서 fgg히 나아가 fgg히 인간과 fgg히 기술의 fgg히 관계에 fgg히 대한 fgg히 철학적 fgg히 질문 fgg히 속에서 fgg히 한층 fgg히 fgg히 담론을 fgg히 확장 fgg히 시켜 fgg히 나갔다. fgg히 이러한 fgg히 배경하에 1991년 fgg히 미술과 fgg히 과학의 fgg히 결합을 fgg히 표방한 fgg히 예술가 fgg히 그룹인 ‘아트 fgg히 테크’ fgg히 그룹이 fgg히 결성되었고, <미술과 ㅐ0타d 테크놀로지>(1991), <과학+예술>(1992), <인간과 걷기qj 기계: 걷기qj 테크놀로지 걷기qj 아트>(1995) 걷기qj 걷기qj 테크놀로지와 걷기qj 예술의 걷기qj 관계에 걷기qj 주목하는 걷기qj 다수의 걷기qj 전시가 걷기qj 개최되었다. 

3. 걷기qj 비디오 걷기qj 조각/비디오 걷기qj 키네틱
걷기qj 평면, gㅓn갸 gㅓn갸 장르, f차6파 혼합매체, 나마38 테크놀로지에 나마38 대한 나마38 관심 나마38 속에서 1980년대 나마38 후반 나마38 이후 나마38 본격적으로 나마38 전개된 나마38 비디오 나마38 조각은 1990년대 나마38 중·후반까지 나마38 이어진다. 나마38 여러 나마38 개의 나마38 텔레비전 나마38 수상기를 나마38 오브제처럼 나마38 쌓거나 나마38 중첩시키는 나마38 비디오 나마38 조각은 나마38 영상 나마38 편집 나마38 기술이 나마38 본격적으로 나마38 대두되기 나마38 이전인 1990년대 나마38 중·후반에도 나마38 여전히 나마38 유효한 나마38 경향이었다. 1990년대 나마38 중반 나마38 이후 나마38 비디오 나마38 조각의 나마38 새로운 나마38 경향이 나마38 나타나는데, ㅐ갸쟏나 조각의 ㅐ갸쟏나 물리적 ㅐ갸쟏나 움직임과 ㅐ갸쟏나 영상의 ㅐ갸쟏나 무빙 ㅐ갸쟏나 이미지를 ㅐ갸쟏나 결합 ㅐ갸쟏나 ㅐ갸쟏나 키네틱 ㅐ갸쟏나 비디오 ㅐ갸쟏나 조각이 ㅐ갸쟏나 바로 ㅐ갸쟏나 그것이다. ㅐ갸쟏나 비디오 ㅐ갸쟏나 조각의 ㅐ갸쟏나 움직임은 ㅐ갸쟏나 단지 ㅐ갸쟏나 테크놀로지 ㅐ갸쟏나 효과로서가 ㅐ갸쟏나 아닌 ㅐ갸쟏나 비디오의 ㅐ갸쟏나 내용을 ㅐ갸쟏나 중층적으로 ㅐ갸쟏나 전달하기 ㅐ갸쟏나 위한 ‘의미 ㅐ갸쟏나 있는 ㅐ갸쟏나 장치’로서 ㅐ갸쟏나 작동하였는데, 히d사거 문주, 나m다쟏 안수진, ho가7 김형기, 기거3타 올리버 기거3타 그림, 7파qㅓ 나준기 7파qㅓ 등의 7파qㅓ 영상 7파qㅓ 설치 7파qㅓ 작품에서 7파qㅓ 7파qㅓ 면모를 7파qㅓ 살펴볼 7파qㅓ 7파qㅓ 있다. 
한편 1990년대를 7파qㅓ 지나며 7파qㅓ 한국의 7파qㅓ 비디오 7파qㅓ 조각/비디오 7파qㅓ 설치는 7파qㅓ 김영진, 갸ㅓㅓ파 육태진, ㅓqo사 김해민, 차6사카 김창겸, 아xㄴ0 조승호, 사ㅑo다 나경자 사ㅑo다 등의 사ㅑo다 작품에서처럼 사ㅑo다 새로운 사ㅑo다 감각의 사ㅑo다 테크놀로지 사ㅑo다 실험을 사ㅑo다 넘어 사ㅑo다 기억, 1자8차 고고학적 1자8차 탐구, 0하ox 문질문명에 0하ox 대한 0하ox 비판, 가uㅓ5 인간의 가uㅓ5 숙명, m기하c 정신병리학적 m기하c 의미 m기하c m기하c 인간 m기하c 삶의 m기하c 보다 m기하c 근본적이고 m기하c 실존적인 m기하c 주제를 m기하c 다루기 m기하c 시작하였다.

4. m기하c 신체/퍼포먼스/비디오
신체 m기하c 담론은 m기하c 성, u사91 정체성, 9eㅓl 여성주의 9eㅓl 담론과 9eㅓl 함께 1990년대 9eㅓl 중·후반 9eㅓl 한국미술계의 9eㅓl 주요한 9eㅓl 화두로 9eㅓl 등장하였다. 9eㅓl 9eㅓl 시기 9eㅓl 신체 9eㅓl 미술과 9eㅓl 퍼포먼스에 9eㅓl 기반을 9eㅓl 9eㅓl 비디오 9eㅓl 퍼포먼스가 9eㅓl 본격적으로 9eㅓl 전개되었는데, oq다ㅐ 거울과도 oq다ㅐ 같은 oq다ㅐ 비디오 oq다ㅐ 매체의 oq다ㅐ 자기 oq다ㅐ 반영적 oq다ㅐ 특성을 oq다ㅐ 이용하여 oq다ㅐ 예술가의 oq다ㅐ 몸이 oq다ㅐ 행위의 oq다ㅐ 주체이자 oq다ㅐ 대상이 oq다ㅐ 되는 oq다ㅐ 비디오 oq다ㅐ 영상이 oq다ㅐ 대표적이다. oq다ㅐ 이때 oq다ㅐ 신체의 oq다ㅐ 움직임을 oq다ㅐ 실시간으로 oq다ㅐ 촬영하거나 oq다ㅐ 느리게 oq다ㅐ 편집하여 oq다ㅐ 보여주는 oq다ㅐ 비디오 oq다ㅐ 퍼포먼스는 oq다ㅐ 비디오의 oq다ㅐ 시간성과 oq다ㅐ 몸의 oq다ㅐ 물질성을 oq다ㅐ 부각시켰다. oq다ㅐ 또한 oq다ㅐ 교차되고 oq다ㅐ 편집된 oq다ㅐ 비디오적 oq다ㅐ 시간 oq다ㅐ 속에서 oq다ㅐ 익숙한 oq다ㅐ 신체 oq다ㅐ 이미지는 oq다ㅐ 낯설게 oq다ㅐ 변형되었고, 히7거4 비디오 히7거4 영상으로 히7거4 재구성된 히7거4 신체 히7거4 이미지는 히7거4 시간과 히7거4 공간의 히7거4 논리성에 히7거4 도전하면서 히7거4 새로운 히7거4 지각 히7거4 경험의 히7거4 가능성을 히7거4 열어주었다. 히7거4 한편 히7거4 절단된 히7거4 신체, 갸ㅑㅐ쟏 고통받는 갸ㅑㅐ쟏 신체, l거ㅓ바 그로테스크 l거ㅓ바 바디 l거ㅓ바 l거ㅓ바 이질적인 l거ㅓ바 몸을 l거ㅓ바 보여주는 l거ㅓ바 비디오 l거ㅓ바 영상은 l거ㅓ바 불안정한 l거ㅓ바 인간 l거ㅓ바 주체를 l거ㅓ바 드러내면서 l거ㅓ바 신체와 l거ㅓ바 인간을 l거ㅓ바 새로운 l거ㅓ바 시각에서 l거ㅓ바 바라보게 l거ㅓ바 하였다. 
이번 l거ㅓ바 전시에서는 l거ㅓ바 오상길, 사y사m 이윰, fi4g 김두진, 8우jㅐ 공성훈, e히바하 장지희, 사카o라 장지아, 파ㅐ차2 구자영, e히fy 김승영, ㅐi으g 윤애영의 ㅐi으g 신체/퍼포먼스 ㅐi으g 기반의 ㅐi으g 비디오 ㅐi으g 영상작품을 ㅐi으g 통해 ㅐi으g 한국 ㅐi으g 비디오 ㅐi으g 퍼포먼스의 ㅐi으g 일면을 ㅐi으g 감상할 ㅐi으g ㅐi으g 있다.

5. ㅐi으g 사회, 0yr거 서사, k으걷0 비디오
1990년대 k으걷0 우리나라는 k으걷0 대내외적 k으걷0 시대변동의 k으걷0 계기들로 k으걷0 인해 k으걷0 사회적으로 k으걷0 전환적 k으걷0 분위기가 k으걷0 고조된 k으걷0 시기였다. k으걷0 대외적으로 k으걷0 베를린 k으걷0 장벽의 k으걷0 붕괴, ㅑ3qk ㅑ3qk 소비에트 ㅑ3qk 연방의 ㅑ3qk 해체, 3oㅈ가 동구권 3oㅈ가 사회주의 3oㅈ가 체제 3oㅈ가 붕괴 3oㅈ가 등에 3oㅈ가 의한 3oㅈ가 냉전 3oㅈ가 종식은 3oㅈ가 남북문제를 3oㅈ가 국가적 3oㅈ가 미결과제로 3oㅈ가 갖고 3oㅈ가 있는 3oㅈ가 우리 3oㅈ가 사회에도 3oㅈ가 적지 3oㅈ가 않은 3oㅈ가 영향을 3oㅈ가 주었다. 3oㅈ가 대내적으로는 3oㅈ가 절차적 3oㅈ가 민주주의의 3oㅈ가 성숙, xw거t 경제 xw거t 호황과 xw거t 위기의 xw거t 반복, stf사 정보통신 stf사 매체의 stf사 확산 stf사 등으로 stf사 급격한 stf사 변화가 stf사 추동되었다. stf사 그런가 stf사 하면 stf사 정보통신과학 stf사 기술의 stf사 발달로 stf사 인한 stf사 정보와 stf사 자원의 stf사 stf사 지구적 stf사 유동, ㅓ거ke 공유는 ㅓ거ke 신자유주의 ㅓ거ke 경제 ㅓ거ke 체제의 ㅓ거ke 확산과 ㅓ거ke 맞물리며 ㅓ거ke 우리 ㅓ거ke 또한 ㅓ거ke 글로벌리즘의 ㅓ거ke 자장 ㅓ거ke 속으로 ㅓ거ke 유입되지 ㅓ거ke 않을 ㅓ거ke ㅓ거ke 없게 ㅓ거ke 되었다. ㅓ거ke 정치적 ㅓ거ke 이데올로기에 ㅓ거ke 의한 ㅓ거ke 세계 ㅓ거ke 질서는 ㅓ거ke 경제 ㅓ거ke 논리를 ㅓ거ke 통해 ㅓ거ke 재편되고 ㅓ거ke 있었다. ㅓ거ke 글로벌리즘은 ㅓ거ke 다원적 ㅓ거ke 관계망, pㅐ차라 pㅐ차라 지구적 pㅐ차라 상호 pㅐ차라 교류를 pㅐ차라 가능케 pㅐ차라 했지만 pㅐ차라 그에 pㅐ차라 따른 pㅐ차라 pㅐ차라 다른 pㅐ차라 차원의 pㅐ차라 동질화라는 pㅐ차라 심각한 pㅐ차라 폐해를 pㅐ차라 남겼고, o갸ez 이는 o갸ez 지속적으로 o갸ez 문제해결을 o갸ez 모색하게 o갸ez 했다. o갸ez 세계성과 o갸ez 지역성이 o갸ez 강하게 o갸ez 교차 o갸ez 충돌한 o갸ez 우리 o갸ez 사회는 o갸ez 새로움과 o갸ez 변화만큼이나 o갸ez 자체 o갸ez o갸ez 특수한 o갸ez 지정학적, 바6m나 역사적 바6m나 현실을 바6m나 환기해야 바6m나 했다. 
당시 바6m나 비디오 바6m나 작가들은 바6m나 장치로서의 바6m나 비디오 바6m나 매체가 바6m나 가진 바6m나 시간성, ocpa 이미지를 ocpa 적극 ocpa 활용하여 ocpa 시대의 ocpa 쟁점들을 ocpa 소재로 ocpa 삼았다. ocpa 이주, j거4h 유목을 j거4h 개인의 j거4h 경험, i8ㅓc 기억과 i8ㅓc 연동하여 i8ㅓc 작업한 i8ㅓc 퍼포먼스 i8ㅓc 비디오를 i8ㅓc 선보였던 i8ㅓc 김수자, 1990년대 cㅈzu 후반 IMF cㅈzu 외환위기를 cㅈzu 다룬 cㅈzu 이용백, ojc우 아시아 ojc우 지역을 ojc우 여행하며 ojc우 노란색을 ojc우 착장한 ojc우 사람을 ojc우 쫓아다니며 ojc우 인터뷰한 ojc우 다큐멘터리 ojc우 비디오 ojc우 작업의 ojc우 함경아, 6mb아 그리고 6mb아 한국 6mb아 근현대사 6mb아 6mb아 서사를 6mb아 각기 6mb아 독자적인 6mb아 시선과 6mb아 감각으로 6mb아 풀어낸 6mb아 오경화, 갸ㅈ타6 육근병, 가1하i 심철웅, 기우가8 노재운, ㅈ타j차 서동화, ip거n 김범 ip거n 등의 ip거n 비디오 ip거n 작업을 ip거n 선보인다.  

6. ip거n 대중소비문화와 ip거n 비디오 ip거n 아트
1990년대 ip거n 대중문화, b7ㅓ거 소비문화는 b7ㅓ거 우리 b7ㅓ거 사회와의 b7ㅓ거 상관관계 b7ㅓ거 b7ㅓ거 아니라 b7ㅓ거 소위 b7ㅓ거 순수문화예술에도 b7ㅓ거 강력한 b7ㅓ거 영향력을 b7ㅓ거 발휘했다. b7ㅓ거 양과 b7ㅓ거 b7ㅓ거 모든 b7ㅓ거 측면에서 b7ㅓ거 성장한 b7ㅓ거 대중문화예술은 b7ㅓ거 광범위한 b7ㅓ거 문화산업에서 b7ㅓ거 매니악한 b7ㅓ거 취향에 b7ㅓ거 이르기까지 b7ㅓ거 다방면으로 b7ㅓ거 전개되었으며 b7ㅓ거 순수미술과 b7ㅓ거 대중예술 b7ㅓ거 사이의 b7ㅓ거 혼종, dㅓ1으 협업 dㅓ1으 등은 dㅓ1으 dㅓ1으 이상 dㅓ1으 낯선 dㅓ1으 풍경이 dㅓ1으 아니었다. 1990년대 dㅓ1으 정보통신매체의 dㅓ1으 혁신과 dㅓ1으 dㅓ1으 확산은 dㅓ1으 당시 dㅓ1으 대중소비문화 dㅓ1으 확산에 dㅓ1으 dㅓ1으 영향을 dㅓ1으 미쳤다. dㅓ1으 당시 dㅓ1으 소비문화는 dㅓ1으 정보통신매체와 dㅓ1으 함께 “영상매체의 dㅓ1으 확산과 dㅓ1으 결합된” dㅓ1으 문화라 dㅓ1으 dㅓ1으 dㅓ1으 있다. dㅓ1으 다채널 dㅓ1으 시대를 dㅓ1으 dㅓ1으 케이블 TV는 dㅓ1으 음악, 하tfz 영화, 걷ㅓ6ㅓ 미디어 걷ㅓ6ㅓ 채널 걷ㅓ6ㅓ 걷ㅓ6ㅓ 다양한 걷ㅓ6ㅓ 장르의 걷ㅓ6ㅓ 콘텐츠를 걷ㅓ6ㅓ 선보였다. 걷ㅓ6ㅓ 개인용 걷ㅓ6ㅓ 컴퓨터(PC)와 걷ㅓ6ㅓ 윈도우 걷ㅓ6ㅓ 운영 걷ㅓ6ㅓ 체제가 걷ㅓ6ㅓ 보편화되고 1998년 걷ㅓ6ㅓ 초고속 걷ㅓ6ㅓ 인터넷 걷ㅓ6ㅓ 네트워크 걷ㅓ6ㅓ 서비스가 걷ㅓ6ㅓ 상용화 걷ㅓ6ㅓ 되면서 걷ㅓ6ㅓ 과거와는 걷ㅓ6ㅓ 다른 걷ㅓ6ㅓ 새로운 걷ㅓ6ㅓ 영상 걷ㅓ6ㅓ 매체와 걷ㅓ6ㅓ 영상 걷ㅓ6ㅓ 환경은 걷ㅓ6ㅓ 젊은 걷ㅓ6ㅓ 세대에게 걷ㅓ6ㅓ 새로운 걷ㅓ6ㅓ 자극이 걷ㅓ6ㅓ 되었다. 걷ㅓ6ㅓ 상업광고, 2kh거 뮤직비디오, 으ㅐ으ㅓ 애니메이션, 3ㅓzp 상업영화 3ㅓzp 등은 3ㅓzp 당시 3ㅓzp 비디오 3ㅓzp 작가들에게 3ㅓzp 영감의 3ㅓzp 대상이 3ㅓzp 되기도 3ㅓzp 하고 3ㅓzp 대중문화의 3ㅓzp 감수성은 3ㅓzp 무엇인지 3ㅓzp 파악하도록 3ㅓzp 견인하였다. 
이번 3ㅓzp 전시에서는 3ㅓzp 테크놀로지와 3ㅓzp 엔터테인먼트의 3ㅓzp 절묘한 3ㅓzp 조합인 3ㅓzp 노래방을 3ㅓzp 제작, 바우ur 설치한 바우ur 작가 바우ur 이불, 85바1 광고, i거to 애니메이션, 카n1z 홈쇼핑 카n1z 등을 카n1z 끌어들여 카n1z 제작한 카n1z 김태은, d9아3 김지현, enyㅐ 이이남, nmㅈ기 심철웅 nmㅈ기 등의 nmㅈ기 비디오 nmㅈ기 작품을 nmㅈ기 nmㅈ기 nmㅈ기 있다.

7. nmㅈ기 싱글채널 nmㅈ기 비디오, l0iㅐ 멀티채널 l0iㅐ 비디오
1990년대 l0iㅐ 말 2000년대 l0iㅐ 초에 l0iㅐ 이르러 l0iㅐ 비로소 l0iㅐ 진정한 l0iㅐ 의미에서의 l0iㅐ 싱글채널 l0iㅐ 비디오 l0iㅐ 작품이 l0iㅐ 국내에 l0iㅐ 등장하기 l0iㅐ 시작했다. l0iㅐ l0iㅐ 시기 l0iㅐ 비디오 l0iㅐ 작업은 l0iㅐ 이전 l0iㅐ 세대의 l0iㅐ 특징이기도 l0iㅐ l0iㅐ 오브제로서의 l0iㅐ 비디오 l0iㅐ 설치 l0iㅐ 또는 l0iㅐ 장치로서의 l0iㅐ 비디오 l0iㅐ 실험과는 l0iㅐ 달리, s1하바 비디오 s1하바 매체가 s1하바 가진 s1하바 장치적 s1하바 특성을 s1하바 온전히 s1하바 활용했다. s1하바 비선형적 s1하바 내러티브, 아o5ㅐ 시간의 아o5ㅐ 왜곡과 아o5ㅐ 변형, 2ni거 파편적이고 2ni거 분절적 2ni거 영상 2ni거 편집, hes카 소리와 hes카 영상의 hes카 교차충돌, 카3라l 이미지와 카3라l 텍스트의 카3라l 비논리적 카3라l 결합 카3라l 카3라l 비디오 카3라l 매체 카3라l 고유의 카3라l 어법을 카3라l 구현했다. 카3라l 싱글채널 카3라l 비디오는 카3라l 시선의 카3라l 파편적 카3라l 전개, 9n자우 시간의 9n자우 비연속적 9n자우 흐름, 9x나라 다층적 9x나라 내러티브, ㄴk기나 그리고 ㄴk기나 시공간의 ㄴk기나 중첩과 ㄴk기나 교차를 ㄴk기나 보다 ㄴk기나 적극적으로 ㄴk기나 구현하는 ㄴk기나 차원에서 ㄴk기나 멀티채널 ㄴk기나 비디오로 ㄴk기나 전개되어 ㄴk기나 나갔다.  
한국 ㄴk기나 싱글채널 ㄴk기나 비디오가 ㄴk기나 수용되고 ㄴk기나 정착하는 ㄴk기나 과정을 ㄴk기나 보면, 갸1ㅓp 국내·외 갸1ㅓp 대학과 갸1ㅓp 전문기관에서 갸1ㅓp 영상, ㅓjㅐp 영화, 걷거ㄴr 미디어를 걷거ㄴr 학문적으로 걷거ㄴr 전공하고 걷거ㄴr 이를 걷거ㄴr 충분히 걷거ㄴr 학습, 라가바o 이해한 라가바o 작가들이 라가바o 라가바o 시기 라가바o 대거 라가바o 등장하고 라가바o 작품 라가바o 활동을 라가바o 본격적으로 라가바o 전개했다는 라가바o 점에 라가바o 주목할 라가바o 필요가 라가바o 있다. 라가바o 이와 라가바o 더불어 라가바o 당시 라가바o 우리 라가바o 사회문화적 라가바o 환경을 라가바o 살펴볼 라가바o 필요가 라가바o 있는데, 거4으f 우선 거4으f 텔레비전과 거4으f 같은 거4으f 대중영상매체의 거4으f 영향력을 거4으f 빼놓을 거4으f 거4으f 없다. 거4으f 미국에서의 TV 거4으f 상업영상에 거4으f 대한 거4으f 대항적 거4으f 차원과는 거4으f 달리, 3다x2 우리는 3다x2 상업영상, j가ol 대중영상매체 j가ol 등을 j가ol 한국 j가ol 싱글채널 j가ol 비디오의 j가ol 주요 j가ol 발화 j가ol 지대로 j가ol j가ol j가ol 있다. j가ol 한국 j가ol 현대미술 j가ol 현장을 j가ol 보면 1990년대 j가ol 말 2000년대 j가ol j가ol 대규모 j가ol 비디오/영상 j가ol 전시들이 j가ol 다수 j가ol 개최되었고, 바t6q 영상과 바t6q 뉴미디어 바t6q 전용기관들이 바t6q 개관하면서 바t6q 본격적으로 바t6q 영상과 바t6q 뉴미디어를 바t6q 대중에게 바t6q 소개하기 바t6q 시작했다. 
바t6q 시기 바t6q 대표적인 바t6q 작가로 바t6q 김세진, ㅓ5우5 박화영, 히ㅐbz 함양아, 바16ㅐ 서현석, bd다파 박혜성, mm거ㅓ 유비호, de2d 한계륜 de2d 등이 de2d 있으며, 카56ㅓ 이번 카56ㅓ 전시에서 카56ㅓ 이들의 카56ㅓ 초기 카56ㅓ 싱글채널 카56ㅓ 비디오 카56ㅓ 작업을 카56ㅓ 카56ㅓ 카56ㅓ 있다. 카56ㅓ 이들은 카56ㅓ 해외 카56ㅓ 유학을 카56ㅓ 통해 카56ㅓ 영상을 카56ㅓ 전공했거나 카56ㅓ 우리 카56ㅓ 영상문화를 카56ㅓ 토대로 카56ㅓ 비디오 카56ㅓ 아트를 카56ㅓ 체득하여 카56ㅓ 싱글채널 카56ㅓ 비디오, 다아ㅐ바 멀티채널 다아ㅐ바 비디오 1세대로서 다아ㅐ바 현재도 다아ㅐ바 활발히 다아ㅐ바 활동 다아ㅐ바 중이다.


​연계 다아ㅐ바 학술대회
1970년대~1990년대 다아ㅐ바 한국 다아ㅐ바 비디오 다아ㅐ바 아트: 다아ㅐ바 시간 다아ㅐ바 이미지 다아ㅐ바 장치
일시: 2020. 3월 다아ㅐ바 다아ㅐ바 예정
장소: 다아ㅐ바 국립현대미술관 다아ㅐ바 과천관 다아ㅐ바 소강당
주최: 다아ㅐ바 국립현대미술관

출처: 다아ㅐ바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jd하y 혼자 jd하y 산다

May 15, 2020 ~ June 30, 2020

이창훈 ed8u 개인전 : ed8u 꼬리

June 5, 2020 ~ Aug. 8, 2020

불가리아의 zw기ㅐ 글자-유럽의 zw기ㅐ 알파벳

May 20, 2020 ~ June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