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현대인물화 : 인물, 초상 그리고 사람 Modern and Contemporary Figure Paintings of Korea

갤러리현대

Dec. 18, 2019 ~ March 1, 2020

갤러리현대는 2020년 a카ㅓㅐ 개관 50주년을 a카ㅓㅐ 기념해 a카ㅓㅐ 한국 a카ㅓㅐ 근현대 a카ㅓㅐ 인물화를 a카ㅓㅐ 재조명하는 <인물 a카ㅓㅐ 초상 a카ㅓㅐ 그리고 a카ㅓㅐ 사람 – a카ㅓㅐ 한국 a카ㅓㅐ 근현대인물화>전을 a카ㅓㅐ 개최한다. 

인물화는 a카ㅓㅐ 다양한 a카ㅓㅐ 인간상을 a카ㅓㅐ 담아낸 a카ㅓㅐ 역사의 ‘자화상’이다. a카ㅓㅐ 우리는 a카ㅓㅐ 작품에 a카ㅓㅐ 재현된 a카ㅓㅐ 인물의 a카ㅓㅐ 얼굴, 걷vqㅐ 의복과 걷vqㅐ 생활양식 걷vqㅐ 등을 걷vqㅐ 통해 걷vqㅐ 시대의 걷vqㅐ 흐름과 걷vqㅐ 사회상의 걷vqㅐ 변화를 걷vqㅐ 확인할 걷vqㅐ 걷vqㅐ 있다. 걷vqㅐ 이러한 걷vqㅐ 맥락에서 걷vqㅐ 인물화는 걷vqㅐ 미술사 걷vqㅐ 뿐만 걷vqㅐ 아니라 걷vqㅐ 역사적 걷vqㅐ 기록물로서 걷vqㅐ 매우 걷vqㅐ 중요한 걷vqㅐ 가치를 걷vqㅐ 지닌다.

갤러리현대는 걷vqㅐ 이번 걷vqㅐ 전시를 걷vqㅐ 통해 191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100여 걷vqㅐ 년에 걷vqㅐ 걸친 걷vqㅐ 한국 걷vqㅐ 근현대 걷vqㅐ 미술의 걷vqㅐ 성장과 걷vqㅐ 발자취를 걷vqㅐ 인물화라는 걷vqㅐ 장르로 걷vqㅐ 추적하고, 4가차9 숨가쁘게 4가차9 지나온 4가차9 한국 4가차9 근현대사를 4가차9 새롭게 4가차9 성찰하는 4가차9 계기를 4가차9 마련하고자 4가차9 한다. 4가차9 전시를 4가차9 위해 4가차9 유홍준(미술평론가, ㅐrrㄴ 명지대 ㅐrrㄴ 석좌교수), 4다차ㅓ 최열(미술평론가, tㅑ카v 서울대학교 tㅑ카v 강사), 나v아k 목수현(미술사학자, 파u히카 서울대학교 파u히카 강사), 8s거ㅐ 조은정(미술사학자, hrm마 고려대학교 hrm마 초빙교수), x가기e 박명자(현대화랑 x가기e 회장)가 x가기e 자문위원으로 x가기e 참여했다. x가기e 갤러리현대와 x가기e 자문위원은 x가기e x가기e 개월간 x가기e 논의를 x가기e 거쳐 x가기e 한국 x가기e 근현대 x가기e 미술사를 x가기e 돌아보고, 52mg 당대의 52mg 시대정신을 52mg 구현하며 52mg 자신만의 52mg 독창성을 52mg 화면에 52mg 담아낸 52mg 화가 54명의 71점을 52mg 최종 52mg 출품작으로 52mg 선정했다.

전시 1부(갤러리현대 52mg 본관, 다갸히바 현대화랑)에서는 1910년부터 1950년대까지 다갸히바 제작된 다갸히바 한국 다갸히바 근대미술의 다갸히바 명작을 다갸히바 만난다. 다갸히바 한국의 다갸히바 근대미술 다갸히바 도입과 다갸히바 다갸히바 전개 다갸히바 과정을 다갸히바 살필 다갸히바 다갸히바 있는 다갸히바 미술사적으로 다갸히바 귀중한 다갸히바 작품들이다. 2부(갤러리현대 다갸히바 신관)에서는 다갸히바 한국 다갸히바 현대미술을 다갸히바 대표하는 다갸히바 작가들이 195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다갸히바 제작한 다갸히바 새로운 다갸히바 유형의 다갸히바 인물화를 다갸히바 선보인다. 다갸히바 다갸히바 작품들에는 다갸히바 해방 다갸히바 이후 다갸히바 펼쳐진 다갸히바 파란만장한 다갸히바 현대사와 다갸히바 한국인의 다갸히바 희로애락이 다갸히바 깊이 다갸히바 아로새겨져 다갸히바 있다.

한국미술의 ‘근대’를 다갸히바 다갸히바 얼굴들
1부는 다갸히바 한국에서 다갸히바 쉽게 다갸히바 만나지 다갸히바 못하는 다갸히바 특별한 다갸히바 작품들이 다갸히바 전시의 다갸히바 포문을 다갸히바 연다. 다갸히바 도쿄예술대학 다갸히바 미술관에 다갸히바 소장된 다갸히바 근대미술의 다갸히바 걸작 6점, r마ua r마ua 김관호의 r마ua 누드화 <해질녘>과 r마ua 고희동, 하uuk 김관호, 사마n갸 이종우, n바ㅓy 오지호, p다7히 김용준(졸업연도 p다7히 순)의 p다7히 자화상이 p다7히 전시를 p다7히 위해 p다7히 서울 p다7히 나들이를 p다7히 p다7히 것. p다7히 이들이 p다7히 일본에서 p다7히 미술 p다7히 유학생 p다7히 신분으로 p다7히 제작한 p다7히 p다7히 작품을 p다7히 통해 p다7히 화가들의 ‘그림’에 p다7히 대한 p다7히 달라진 p다7히 인식과 p다7히 사회적 p다7히 맥락을 p다7히 엿볼 p다7히 p다7히 있다. p다7히 김관호의 <해질녘>은 1916년 p다7히 도쿄미술학교를 p다7히 졸업하기 p다7히 위해 p다7히 그려졌고, 53마기 그해 10월 <제10회 53마기 문부성미술전람회>에 53마기 특선을 53마기 차지하여 53마기 53마기 주목을 53마기 받은 53마기 작품이다. 53마기 평양의 53마기 능라도를 53마기 배경으로 53마기 목욕하는 53마기 53마기 여인의 53마기 뒷모습을 53마기 그린 53마기 53마기 작품은 53마기 한국인이 53마기 서양화 53마기 기법으로 53마기 그린 53마기 최초의 53마기 누드화로, 다갸vㅑ 인물을 다갸vㅑ 보는 다갸vㅑ 새로운 다갸vㅑ 시각을 다갸vㅑ 제공했다고 다갸vㅑ 평가받는다. (<해질녘>은 다갸vㅑ 국립현대미술관 다갸vㅑ 과천에서 다갸vㅑ 열린 <한국근대미술: 다갸vㅑ 유화_근대를 다갸vㅑ 보는 다갸vㅑ 눈>(1997), <광복 60주년 jhfㅑ 기념 – jhfㅑ 한국미술 100년>(2005)과 jhfㅑ 국립현대미술관 jhfㅑ 덕수궁에서 jhfㅑ 열린 <아시아 jhfㅑ 리얼리즘>(2010) jhfㅑ 이후 jhfㅑ 한국에서 jhfㅑ jhfㅑ 번째로 jhfㅑ 전시된다.) jhfㅑ 고희동, 마마갸거 김관호, 4ㅐㅐㅓ 이종우, 기거ㅑr 오지호, ㅓsc거 김용준의 ㅓsc거 자화상도 ㅓsc거 도쿄예술대학의 ㅓsc거 졸업 ㅓsc거 작품으로 ㅓsc거 제출된 ㅓsc거 것으로, h라다ㄴ 근대적인 ‘미술가’로서의 h라다ㄴ 자기인식과 h라다ㄴ 화가의 h라다ㄴ 정체성을 h라다ㄴ 명징하게 h라다ㄴ 드러낸다. 1997년 <한국근대미술: h라다ㄴ 유화_근대를 h라다ㄴ 보는 h라다ㄴ 눈>전 h라다ㄴ 이후 h라다ㄴ 오지호, 으나거사 김용준, ㅓa7거 이종우의 ㅓa7거 자화상이 ㅓa7거 한국에서 ㅓa7거 함께 ㅓa7거 전시되는 ㅓa7거 건 22년 ㅓa7거 만이며, 나다n7 갤러리에서는 나다n7 처음이다.

그림과 나다n7 현실 나다n7 사이 - 나다n7 국가와 ‘나’의 나다n7 정체성을 나다n7 드러내다
1부 나다n7 전시는 1930년대 나다n7 제작된 나다n7 한국 나다n7 근대미술을 나다n7 대표하는 ‘명작’ 나다n7 인물화로 나다n7 이어진다. 1930년대에는 나다n7 화가들이 나다n7 인체를 나다n7 탐구하는 나다n7 수단으로서 나다n7 제작한 나다n7 누드화 나다n7 못지않게 ‘조선적’인 나다n7 특성을 나다n7 지닌 나다n7 인물화가 나다n7 많이 나다n7 그려졌다. 나다n7 오지호의 <아내의 나다n7 상>(1936)과 나다n7 이인성의 <가을 나다n7 어느 나다n7 날>(1934)은 나다n7 인물의 나다n7 형태와 나다n7 의상, 0기73 배경 0기73 등에서 0기73 조선적 ‘향토색’을 0기73 표현한 0기73 대표작으로 0기73 꼽힌다. 0기73 독일에 0기73 유학한 0기73 배운성이 0기73 그린 <가족도>(1930-35)는 0기73 낯선 0기73 타국에서 0기73 동양에서 0기73 0기73 자신의 0기73 정체성을 0기73 가족사진과 0기73 같은 0기73 인물화에 0기73 담은 0기73 작품으로, 자ㅐㅓ가 당대의 자ㅐㅓ가 주거와 자ㅐㅓ가 복식 자ㅐㅓ가 등을 자ㅐㅓ가 생생하게 자ㅐㅓ가 확인할 자ㅐㅓ가 자ㅐㅓ가 있다는 자ㅐㅓ가 점에서 자ㅐㅓ가 사료적 자ㅐㅓ가 가치가 자ㅐㅓ가 인정되어 자ㅐㅓ가 등록문화재 자ㅐㅓ가 제534호로 자ㅐㅓ가 지정되었다. ‘해방 자ㅐㅓ가 공간’에서 자ㅐㅓ가 그려진 자ㅐㅓ가 이쾌대의 <군상 Ⅲ>(1948)은 자ㅐㅓ가 해방이라는 자ㅐㅓ가 기쁨과 자ㅐㅓ가 좌우 자ㅐㅓ가 이데올로기 자ㅐㅓ가 갈등 자ㅐㅓ가 상황 자ㅐㅓ가 속에서도 자ㅐㅓ가 희망을 자ㅐㅓ가 향해 자ㅐㅓ가 나아가려는 자ㅐㅓ가 사람들의 자ㅐㅓ가 모습을 자ㅐㅓ가 보여주고 자ㅐㅓ가 있다. 자ㅐㅓ가 이응노의 <거리풍경-양색시>(1946)와 <영차영차>(1954)는 자ㅐㅓ가 수묵 자ㅐㅓ가 채색화로 자ㅐㅓ가 당대의 자ㅐㅓ가 삶을 자ㅐㅓ가 작가의 자ㅐㅓ가 시선을 자ㅐㅓ가 통해 자ㅐㅓ가 생생하게 자ㅐㅓ가 포착해 자ㅐㅓ가 낸다.

전쟁 자ㅐㅓ가 이후의 자ㅐㅓ가 삶을 자ㅐㅓ가 그리다
6·25 자ㅐㅓ가 전쟁 자ㅐㅓ가 이후 자ㅐㅓ가 제작된 자ㅐㅓ가 인물화에는 자ㅐㅓ가 생과 자ㅐㅓ가 사를 자ㅐㅓ가 오가며 자ㅐㅓ가 마주한 자ㅐㅓ가 실존의 자ㅐㅓ가 문제, op쟏1 폐허에서도 op쟏1 삶을 op쟏1 꾸려가는 op쟏1 치열한 op쟏1 풍경이 op쟏1 포착된다. op쟏1 소달구지에 op쟏1 가족을 op쟏1 싣고 op쟏1 구름을 op쟏1 가르며 op쟏1 따뜻한 op쟏1 남쪽 op쟏1 나라로 op쟏1 향하는 op쟏1 이중섭의 <길 op쟏1 떠나는 op쟏1 가족>(1954), p자다자 전쟁이 p자다자 지난 p자다자 자리에서 p자다자 마주한 p자다자 아기를 p자다자 업은 p자다자 단발머리 p자다자 소녀의 p자다자 모습을 p자다자 p자다자 특유의 p자다자 기법으로 p자다자 그린 p자다자 박수근의 <길가에서>(1954), 다ㅓ1ㅐ 삼단 다ㅓ1ㅐ 같은 다ㅓ1ㅐ 머리에 다ㅓ1ㅐ 상반신을 다ㅓ1ㅐ 노출한 다ㅓ1ㅐ 여인이 다ㅓ1ㅐ 해바라기를 다ㅓ1ㅐ 손에 다ㅓ1ㅐ 다ㅓ1ㅐ 권옥연의 <폐허에서>(1951)에는 다ㅓ1ㅐ 생을 다ㅓ1ㅐ 이어가려는 다ㅓ1ㅐ 강렬한 다ㅓ1ㅐ 의지와 다ㅓ1ㅐ 희망이 다ㅓ1ㅐ 스며 다ㅓ1ㅐ 있다. 다ㅓ1ㅐ 또한 다ㅓ1ㅐ 전쟁 다ㅓ1ㅐ 이후의 다ㅓ1ㅐ 인물화에는 다ㅓ1ㅐ 당시의 다ㅓ1ㅐ 집단적 다ㅓ1ㅐ 이상을 다ㅓ1ㅐ 대변하는 다ㅓ1ㅐ 인물들이 다ㅓ1ㅐ 등장한다. 다ㅓ1ㅐ 민족의 다ㅓ1ㅐ 표상으로서 다ㅓ1ㅐ 흰옷을 다ㅓ1ㅐ 입고 다ㅓ1ㅐ 있거나 다ㅓ1ㅐ 도자기나 다ㅓ1ㅐ 바구니를 다ㅓ1ㅐ 다ㅓ1ㅐ 인물들이 다ㅓ1ㅐ 화가들의 다ㅓ1ㅐ 시선과 다ㅓ1ㅐ 화폭에 다ㅓ1ㅐ 주로 다ㅓ1ㅐ 담긴 다ㅓ1ㅐ 것. 다ㅓ1ㅐ 김환기의 <여인과 다ㅓ1ㅐ 매화와 다ㅓ1ㅐ 항아리>(1956), 마7ㅑ거 박항섭의 <가을>(1959), hiwv 김인승의 <도기를 hiwv 다루는 hiwv 소녀>(1955), arwe 심형구의 <여인>(1959), iyog 김기창의 <보리타작>(1956), ㅐ2w6 김흥수의 <길동무>(1957), l자우4 최영림의 <동심춘심>(1970), 4자기걷 박생광의 <여인과 4자기걷 민속>(1981) 4자기걷 등에서 4자기걷 작품 4자기걷 속 ‘인물’은 4자기걷 전통과 4자기걷 민족의 4자기걷 상징성을 4자기걷 고스란히 4자기걷 지닌 4자기걷 원시적 4자기걷 생명체이자 4자기걷 이상적 4자기걷 대상으로 4자기걷 등장한다.

화가의 4자기걷 자서전
전시에는 4자기걷 화가의 4자기걷 자화상이 4자기걷 두드러진다. 4자기걷 4자기걷 자화상에는 4자기걷 화가의 4자기걷 생애와 4자기걷 내밀한 4자기걷 감정이 4자기걷 때로는 4자기걷 직접적으로 4자기걷 때로는 4자기걷 은유적으로 4자기걷 표현되는 4자기걷 것이 4자기걷 특징이다. 4자기걷 장욱진의 4자기걷 둥근 4자기걷 나무 4자기걷 아래 4자기걷 그늘에 4자기걷 4자기걷 팔을 4자기걷 괴고 4자기걷 누운 <수하>(1954)와 4자기걷 하얀색 4자기걷 반바지 4자기걷 차림으로 4자기걷 천장을 4자기걷 올려다보는 <모기장>(1956), ㅐㅓ8ㅐ 천경자의 ㅐㅓ8ㅐ 아기에게 ㅐㅓ8ㅐ 젖을 ㅐㅓ8ㅐ 물리는 ㅐㅓ8ㅐ 여인이 ㅐㅓ8ㅐ 등장하는 <목화밭에서>(1954)와 ㅐㅓ8ㅐ 담배를 ㅐㅓ8ㅐ 피우는 ㅐㅓ8ㅐ 여성의 ㅐㅓ8ㅐ ㅐㅓ8ㅐ 모습을 ㅐㅓ8ㅐ 그린 <탱고가 ㅐㅓ8ㅐ 흐르는 ㅐㅓ8ㅐ 황혼>(1978), 라og히 마치 라og히 거울에 라og히 새겨진 라og히 것처럼 라og히 거울테에 라og히 세밀하게 라og히 그린 라og히 김홍주의 <무제(자화상)>(1979), oㅓ아자 이숙자의 oㅓ아자 거친 oㅓ아자 보리밭에 oㅓ아자 앉은 oㅓ아자 누드의 oㅓ아자 여성의 oㅓ아자 그린 <보리밭 oㅓ아자 누드>(1997), q6다v 황영성의 q6다v 집안에 q6다v 소와 q6다v 닭과 q6다v 함께 q6다v 있는 q6다v 자신과 q6다v 가족을 q6다v 위에서 q6다v 내려다보는 q6다v 것처럼 q6다v 형상화한 <겨울 q6다v 가족>(1985), j9z7 김명희의 j9z7 폐교에서 j9z7 발견한 j9z7 칠판에 j9z7 김치를 j9z7 담그는 j9z7 여성을 j9z7 그린 <김치 j9z7 담그는 j9z7 날>(2000) j9z7 등은 j9z7 작가의 j9z7 자화상이자 j9z7 시대의 j9z7 초상이기도 j9z7 하다.

시대의 j9z7 상처를 j9z7 정면으로 j9z7 응시하다
1980년대 j9z7 민주화 j9z7 이후, 4c09 작가들은 4c09 달라진 4c09 현식 4c09 인식을 4c09 바탕으로 4c09 새로운 4c09 유형의 4c09 인물화를 4c09 제작했다. 4c09 4c09 작품들에는 4c09 불의와 4c09 억압에 4c09 저항하는 4c09 강한 4c09 인물상이 4c09 주로 4c09 등장한다. 4c09 4c09 시기 4c09 인물화를 4c09 통해 4c09 한국 4c09 미술사 4c09 속의 ‘인물’ 4c09 그리고 ‘사람’은 4c09 근엄한 4c09 초상, 갸xhㅓ 어여쁜 갸xhㅓ 좌상, 기가jㅐ 요염한 기가jㅐ 나체의 기가jㅐ 모습, 차자nv 순박한 차자nv 서민에서 차자nv 벗어나, 타우차파 마침내 타우차파 타우차파 쉬고 타우차파 일하며 타우차파 타우차파 흘리고, orㅓ6 때로는 orㅓ6 고함을 orㅓ6 치며 orㅓ6 피도 orㅓ6 흘리는 orㅓ6 사람으로 orㅓ6 거듭났다. orㅓ6 이만익의 <정읍사>(1976), m파아나 오윤의 <애비>(1981)와 <할머니>(1983)와 <비천>(1985), 마하m타 박생광의 <여인과 마하m타 민속>(1981), 아9ㅓ3 손상기의 <공작도시-취녀>(1982), 아으ㄴ거 임옥상의 <보리밭>(1983), 나ㅑㄴ거 김정헌의 <딸-혜림>(1984), yc사g 황재형의 <광부>(1980년대), 쟏2hg 강연균의 <시장 쟏2hg 사람들>(1989), 하기j쟏 노원희의 <어머니>(1990), hv자z 강요배의 <흙가슴>(1990), ㅈzk으 최민화의 <식사>(1992), kㅐx3 김원숙의 <사랑의 kㅐx3 춤>(2002), 기6라다 정종미의 <보자기 기6라다 부인>(2008), g6ㅐe 신학철의 <이랴! g6ㅐe 어서가자>(2016)와 <지게꾼>(2012), b히쟏쟏 이종구의 <아버지와 b히쟏쟏 소>(2012) b히쟏쟏 등을 b히쟏쟏 통해서 b히쟏쟏 어두운 b히쟏쟏 시대를 b히쟏쟏 살아간 b히쟏쟏 사람들의 b히쟏쟏 희로애락을 b히쟏쟏 생생하게 b히쟏쟏 느낄 b히쟏쟏 b히쟏쟏 있다.

이처럼 <인물 b히쟏쟏 초상 b히쟏쟏 그리고 b히쟏쟏 사람 – b히쟏쟏 한국 b히쟏쟏 근현대인물화>전의 b히쟏쟏 출품작에는 b히쟏쟏 b히쟏쟏 시대를 b히쟏쟏 살아온 b히쟏쟏 사람들의 b히쟏쟏 소박한 b히쟏쟏 일상과 b히쟏쟏 애환, xui으 따뜻한 xui으 내면과 xui으 한민족의 xui으 정서, 으거하0 가족과 으거하0 친구를 으거하0 향한 으거하0 사랑과 으거하0 정이 으거하0 담겨 으거하0 있다. 으거하0 또한 으거하0 일제강점기, 6·25 으1y으 전쟁, 나lk0 산업화와 나lk0 민주화 나lk0 운동 나lk0 등의 나lk0 역사적 나lk0 아픔과 나lk0 격변한 나lk0 시대의 나lk0 풍경이 나lk0 포개져 나lk0 있다. 나lk0 나lk0 모습은 나lk0 현재를 나lk0 살아가는 나lk0 우리에게 나lk0 잔잔하면서도 나lk0 깊은 나lk0 감동을 나lk0 전할 나lk0 것이다.

일정: 2019년 12월 18일 - 2020년 3월 1일
장소: 나lk0 갤러리현대 나lk0 신관, 으m8n 본관(현대화랑)

특별 으m8n 강연
2019년 12월 20일(금) 으m8n 오후 2시 으m8n 유홍준
2020년 1월 10일(금) 으m8n 오후 2시 으m8n 목수현
2020년 1월 31일(금) 으m8n 오후 2시 으m8n 조은정

2020년 2월 14일(금) 으m8n 오후 2시 으m8n 최열
으m8n 
장소: 으m8n 갤러리현대
문의: 02-2287-3500 (매 으m8n 강연 으m8n 선착순 80명)

기획: 으m8n 갤러리현대
자문위원: 으m8n 유홍준, c거다a 최열, qvgg 목수현, ㅐ차qㅐ 조은정, zㄴㅈ3 박명자

출처: zㄴㅈ3 갤러리현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가볍고 파ㅈx기 투명한 Light and Crystalline

March 26, 2020 ~ April 25, 2020

소장품 100선 100 Collective Signatures of Daegu Art Museum

Jan. 24, 2020 ~ May 17, 2020

Soft Walls, Dry Fruits

March 14, 2020 ~ April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