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현대인물화 : 인물, 초상 그리고 사람 Modern and Contemporary Figure Paintings of Korea

갤러리현대

Dec. 18, 2019 ~ March 1, 2020

갤러리현대는 2020년 s걷dx 개관 50주년을 s걷dx 기념해 s걷dx 한국 s걷dx 근현대 s걷dx 인물화를 s걷dx 재조명하는 <인물 s걷dx 초상 s걷dx 그리고 s걷dx 사람 – s걷dx 한국 s걷dx 근현대인물화>전을 s걷dx 개최한다. 

인물화는 s걷dx 다양한 s걷dx 인간상을 s걷dx 담아낸 s걷dx 역사의 ‘자화상’이다. s걷dx 우리는 s걷dx 작품에 s걷dx 재현된 s걷dx 인물의 s걷dx 얼굴, 9e4e 의복과 9e4e 생활양식 9e4e 등을 9e4e 통해 9e4e 시대의 9e4e 흐름과 9e4e 사회상의 9e4e 변화를 9e4e 확인할 9e4e 9e4e 있다. 9e4e 이러한 9e4e 맥락에서 9e4e 인물화는 9e4e 미술사 9e4e 뿐만 9e4e 아니라 9e4e 역사적 9e4e 기록물로서 9e4e 매우 9e4e 중요한 9e4e 가치를 9e4e 지닌다.

갤러리현대는 9e4e 이번 9e4e 전시를 9e4e 통해 191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100여 9e4e 년에 9e4e 걸친 9e4e 한국 9e4e 근현대 9e4e 미술의 9e4e 성장과 9e4e 발자취를 9e4e 인물화라는 9e4e 장르로 9e4e 추적하고, c나vs 숨가쁘게 c나vs 지나온 c나vs 한국 c나vs 근현대사를 c나vs 새롭게 c나vs 성찰하는 c나vs 계기를 c나vs 마련하고자 c나vs 한다. c나vs 전시를 c나vs 위해 c나vs 유홍준(미술평론가, sym거 명지대 sym거 석좌교수), b마j나 최열(미술평론가, v0사갸 서울대학교 v0사갸 강사), tdㅓ4 목수현(미술사학자, 걷y하o 서울대학교 걷y하o 강사), 0자사9 조은정(미술사학자, ㅓjㅑ8 고려대학교 ㅓjㅑ8 초빙교수), 타l나9 박명자(현대화랑 타l나9 회장)가 타l나9 자문위원으로 타l나9 참여했다. 타l나9 갤러리현대와 타l나9 자문위원은 타l나9 타l나9 개월간 타l나9 논의를 타l나9 거쳐 타l나9 한국 타l나9 근현대 타l나9 미술사를 타l나9 돌아보고, 차거ㅐt 당대의 차거ㅐt 시대정신을 차거ㅐt 구현하며 차거ㅐt 자신만의 차거ㅐt 독창성을 차거ㅐt 화면에 차거ㅐt 담아낸 차거ㅐt 화가 54명의 71점을 차거ㅐt 최종 차거ㅐt 출품작으로 차거ㅐt 선정했다.

전시 1부(갤러리현대 차거ㅐt 본관, oㅓ9m 현대화랑)에서는 1910년부터 1950년대까지 oㅓ9m 제작된 oㅓ9m 한국 oㅓ9m 근대미술의 oㅓ9m 명작을 oㅓ9m 만난다. oㅓ9m 한국의 oㅓ9m 근대미술 oㅓ9m 도입과 oㅓ9m oㅓ9m 전개 oㅓ9m 과정을 oㅓ9m 살필 oㅓ9m oㅓ9m 있는 oㅓ9m 미술사적으로 oㅓ9m 귀중한 oㅓ9m 작품들이다. 2부(갤러리현대 oㅓ9m 신관)에서는 oㅓ9m 한국 oㅓ9m 현대미술을 oㅓ9m 대표하는 oㅓ9m 작가들이 195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oㅓ9m 제작한 oㅓ9m 새로운 oㅓ9m 유형의 oㅓ9m 인물화를 oㅓ9m 선보인다. oㅓ9m oㅓ9m 작품들에는 oㅓ9m 해방 oㅓ9m 이후 oㅓ9m 펼쳐진 oㅓ9m 파란만장한 oㅓ9m 현대사와 oㅓ9m 한국인의 oㅓ9m 희로애락이 oㅓ9m 깊이 oㅓ9m 아로새겨져 oㅓ9m 있다.

한국미술의 ‘근대’를 oㅓ9m oㅓ9m 얼굴들
1부는 oㅓ9m 한국에서 oㅓ9m 쉽게 oㅓ9m 만나지 oㅓ9m 못하는 oㅓ9m 특별한 oㅓ9m 작품들이 oㅓ9m 전시의 oㅓ9m 포문을 oㅓ9m 연다. oㅓ9m 도쿄예술대학 oㅓ9m 미술관에 oㅓ9m 소장된 oㅓ9m 근대미술의 oㅓ9m 걸작 6점, 거3타g 거3타g 김관호의 거3타g 누드화 <해질녘>과 거3타g 고희동, 사0mm 김관호, f3ㅑㄴ 이종우, ㅓ4ㅈ쟏 오지호, dnh다 김용준(졸업연도 dnh다 순)의 dnh다 자화상이 dnh다 전시를 dnh다 위해 dnh다 서울 dnh다 나들이를 dnh다 dnh다 것. dnh다 이들이 dnh다 일본에서 dnh다 미술 dnh다 유학생 dnh다 신분으로 dnh다 제작한 dnh다 dnh다 작품을 dnh다 통해 dnh다 화가들의 ‘그림’에 dnh다 대한 dnh다 달라진 dnh다 인식과 dnh다 사회적 dnh다 맥락을 dnh다 엿볼 dnh다 dnh다 있다. dnh다 김관호의 <해질녘>은 1916년 dnh다 도쿄미술학교를 dnh다 졸업하기 dnh다 위해 dnh다 그려졌고, ㅑ거히c 그해 10월 <제10회 ㅑ거히c 문부성미술전람회>에 ㅑ거히c 특선을 ㅑ거히c 차지하여 ㅑ거히c ㅑ거히c 주목을 ㅑ거히c 받은 ㅑ거히c 작품이다. ㅑ거히c 평양의 ㅑ거히c 능라도를 ㅑ거히c 배경으로 ㅑ거히c 목욕하는 ㅑ거히c ㅑ거히c 여인의 ㅑ거히c 뒷모습을 ㅑ거히c 그린 ㅑ거히c ㅑ거히c 작품은 ㅑ거히c 한국인이 ㅑ거히c 서양화 ㅑ거히c 기법으로 ㅑ거히c 그린 ㅑ거히c 최초의 ㅑ거히c 누드화로, 갸b걷p 인물을 갸b걷p 보는 갸b걷p 새로운 갸b걷p 시각을 갸b걷p 제공했다고 갸b걷p 평가받는다. (<해질녘>은 갸b걷p 국립현대미술관 갸b걷p 과천에서 갸b걷p 열린 <한국근대미술: 갸b걷p 유화_근대를 갸b걷p 보는 갸b걷p 눈>(1997), <광복 60주년 ㅐtp0 기념 – ㅐtp0 한국미술 100년>(2005)과 ㅐtp0 국립현대미술관 ㅐtp0 덕수궁에서 ㅐtp0 열린 <아시아 ㅐtp0 리얼리즘>(2010) ㅐtp0 이후 ㅐtp0 한국에서 ㅐtp0 ㅐtp0 번째로 ㅐtp0 전시된다.) ㅐtp0 고희동, 4qtg 김관호, 기n0히 이종우, u다m차 오지호, 기wc히 김용준의 기wc히 자화상도 기wc히 도쿄예술대학의 기wc히 졸업 기wc히 작품으로 기wc히 제출된 기wc히 것으로, ㅈㄴ5a 근대적인 ‘미술가’로서의 ㅈㄴ5a 자기인식과 ㅈㄴ5a 화가의 ㅈㄴ5a 정체성을 ㅈㄴ5a 명징하게 ㅈㄴ5a 드러낸다. 1997년 <한국근대미술: ㅈㄴ5a 유화_근대를 ㅈㄴ5a 보는 ㅈㄴ5a 눈>전 ㅈㄴ5a 이후 ㅈㄴ5a 오지호, lj4m 김용준, s바바v 이종우의 s바바v 자화상이 s바바v 한국에서 s바바v 함께 s바바v 전시되는 s바바v 건 22년 s바바v 만이며, r가ss 갤러리에서는 r가ss 처음이다.

그림과 r가ss 현실 r가ss 사이 - r가ss 국가와 ‘나’의 r가ss 정체성을 r가ss 드러내다
1부 r가ss 전시는 1930년대 r가ss 제작된 r가ss 한국 r가ss 근대미술을 r가ss 대표하는 ‘명작’ r가ss 인물화로 r가ss 이어진다. 1930년대에는 r가ss 화가들이 r가ss 인체를 r가ss 탐구하는 r가ss 수단으로서 r가ss 제작한 r가ss 누드화 r가ss 못지않게 ‘조선적’인 r가ss 특성을 r가ss 지닌 r가ss 인물화가 r가ss 많이 r가ss 그려졌다. r가ss 오지호의 <아내의 r가ss 상>(1936)과 r가ss 이인성의 <가을 r가ss 어느 r가ss 날>(1934)은 r가ss 인물의 r가ss 형태와 r가ss 의상, hxㅐg 배경 hxㅐg 등에서 hxㅐg 조선적 ‘향토색’을 hxㅐg 표현한 hxㅐg 대표작으로 hxㅐg 꼽힌다. hxㅐg 독일에 hxㅐg 유학한 hxㅐg 배운성이 hxㅐg 그린 <가족도>(1930-35)는 hxㅐg 낯선 hxㅐg 타국에서 hxㅐg 동양에서 hxㅐg hxㅐg 자신의 hxㅐg 정체성을 hxㅐg 가족사진과 hxㅐg 같은 hxㅐg 인물화에 hxㅐg 담은 hxㅐg 작품으로, u거yh 당대의 u거yh 주거와 u거yh 복식 u거yh 등을 u거yh 생생하게 u거yh 확인할 u거yh u거yh 있다는 u거yh 점에서 u거yh 사료적 u거yh 가치가 u거yh 인정되어 u거yh 등록문화재 u거yh 제534호로 u거yh 지정되었다. ‘해방 u거yh 공간’에서 u거yh 그려진 u거yh 이쾌대의 <군상 Ⅲ>(1948)은 u거yh 해방이라는 u거yh 기쁨과 u거yh 좌우 u거yh 이데올로기 u거yh 갈등 u거yh 상황 u거yh 속에서도 u거yh 희망을 u거yh 향해 u거yh 나아가려는 u거yh 사람들의 u거yh 모습을 u거yh 보여주고 u거yh 있다. u거yh 이응노의 <거리풍경-양색시>(1946)와 <영차영차>(1954)는 u거yh 수묵 u거yh 채색화로 u거yh 당대의 u거yh 삶을 u거yh 작가의 u거yh 시선을 u거yh 통해 u거yh 생생하게 u거yh 포착해 u거yh 낸다.

전쟁 u거yh 이후의 u거yh 삶을 u거yh 그리다
6·25 u거yh 전쟁 u거yh 이후 u거yh 제작된 u거yh 인물화에는 u거yh 생과 u거yh 사를 u거yh 오가며 u거yh 마주한 u거yh 실존의 u거yh 문제, 마사타p 폐허에서도 마사타p 삶을 마사타p 꾸려가는 마사타p 치열한 마사타p 풍경이 마사타p 포착된다. 마사타p 소달구지에 마사타p 가족을 마사타p 싣고 마사타p 구름을 마사타p 가르며 마사타p 따뜻한 마사타p 남쪽 마사타p 나라로 마사타p 향하는 마사타p 이중섭의 <길 마사타p 떠나는 마사타p 가족>(1954), g걷마p 전쟁이 g걷마p 지난 g걷마p 자리에서 g걷마p 마주한 g걷마p 아기를 g걷마p 업은 g걷마p 단발머리 g걷마p 소녀의 g걷마p 모습을 g걷마p g걷마p 특유의 g걷마p 기법으로 g걷마p 그린 g걷마p 박수근의 <길가에서>(1954), l0l카 삼단 l0l카 같은 l0l카 머리에 l0l카 상반신을 l0l카 노출한 l0l카 여인이 l0l카 해바라기를 l0l카 손에 l0l카 l0l카 권옥연의 <폐허에서>(1951)에는 l0l카 생을 l0l카 이어가려는 l0l카 강렬한 l0l카 의지와 l0l카 희망이 l0l카 스며 l0l카 있다. l0l카 또한 l0l카 전쟁 l0l카 이후의 l0l카 인물화에는 l0l카 당시의 l0l카 집단적 l0l카 이상을 l0l카 대변하는 l0l카 인물들이 l0l카 등장한다. l0l카 민족의 l0l카 표상으로서 l0l카 흰옷을 l0l카 입고 l0l카 있거나 l0l카 도자기나 l0l카 바구니를 l0l카 l0l카 인물들이 l0l카 화가들의 l0l카 시선과 l0l카 화폭에 l0l카 주로 l0l카 담긴 l0l카 것. l0l카 김환기의 <여인과 l0l카 매화와 l0l카 항아리>(1956), ㅓㅓㅐn 박항섭의 <가을>(1959), g으ka 김인승의 <도기를 g으ka 다루는 g으ka 소녀>(1955), 우하갸o 심형구의 <여인>(1959), q7으d 김기창의 <보리타작>(1956), 우걷히b 김흥수의 <길동무>(1957), z5ㅐs 최영림의 <동심춘심>(1970), 2사가4 박생광의 <여인과 2사가4 민속>(1981) 2사가4 등에서 2사가4 작품 2사가4 속 ‘인물’은 2사가4 전통과 2사가4 민족의 2사가4 상징성을 2사가4 고스란히 2사가4 지닌 2사가4 원시적 2사가4 생명체이자 2사가4 이상적 2사가4 대상으로 2사가4 등장한다.

화가의 2사가4 자서전
전시에는 2사가4 화가의 2사가4 자화상이 2사가4 두드러진다. 2사가4 2사가4 자화상에는 2사가4 화가의 2사가4 생애와 2사가4 내밀한 2사가4 감정이 2사가4 때로는 2사가4 직접적으로 2사가4 때로는 2사가4 은유적으로 2사가4 표현되는 2사가4 것이 2사가4 특징이다. 2사가4 장욱진의 2사가4 둥근 2사가4 나무 2사가4 아래 2사가4 그늘에 2사가4 2사가4 팔을 2사가4 괴고 2사가4 누운 <수하>(1954)와 2사가4 하얀색 2사가4 반바지 2사가4 차림으로 2사가4 천장을 2사가4 올려다보는 <모기장>(1956), ㅈu가u 천경자의 ㅈu가u 아기에게 ㅈu가u 젖을 ㅈu가u 물리는 ㅈu가u 여인이 ㅈu가u 등장하는 <목화밭에서>(1954)와 ㅈu가u 담배를 ㅈu가u 피우는 ㅈu가u 여성의 ㅈu가u ㅈu가u 모습을 ㅈu가u 그린 <탱고가 ㅈu가u 흐르는 ㅈu가u 황혼>(1978), us걷k 마치 us걷k 거울에 us걷k 새겨진 us걷k 것처럼 us걷k 거울테에 us걷k 세밀하게 us걷k 그린 us걷k 김홍주의 <무제(자화상)>(1979), 7거ㅓl 이숙자의 7거ㅓl 거친 7거ㅓl 보리밭에 7거ㅓl 앉은 7거ㅓl 누드의 7거ㅓl 여성의 7거ㅓl 그린 <보리밭 7거ㅓl 누드>(1997), 차nl9 황영성의 차nl9 집안에 차nl9 소와 차nl9 닭과 차nl9 함께 차nl9 있는 차nl9 자신과 차nl9 가족을 차nl9 위에서 차nl9 내려다보는 차nl9 것처럼 차nl9 형상화한 <겨울 차nl9 가족>(1985), 기kly 김명희의 기kly 폐교에서 기kly 발견한 기kly 칠판에 기kly 김치를 기kly 담그는 기kly 여성을 기kly 그린 <김치 기kly 담그는 기kly 날>(2000) 기kly 등은 기kly 작가의 기kly 자화상이자 기kly 시대의 기kly 초상이기도 기kly 하다.

시대의 기kly 상처를 기kly 정면으로 기kly 응시하다
1980년대 기kly 민주화 기kly 이후, 타ㅈ아타 작가들은 타ㅈ아타 달라진 타ㅈ아타 현식 타ㅈ아타 인식을 타ㅈ아타 바탕으로 타ㅈ아타 새로운 타ㅈ아타 유형의 타ㅈ아타 인물화를 타ㅈ아타 제작했다. 타ㅈ아타 타ㅈ아타 작품들에는 타ㅈ아타 불의와 타ㅈ아타 억압에 타ㅈ아타 저항하는 타ㅈ아타 강한 타ㅈ아타 인물상이 타ㅈ아타 주로 타ㅈ아타 등장한다. 타ㅈ아타 타ㅈ아타 시기 타ㅈ아타 인물화를 타ㅈ아타 통해 타ㅈ아타 한국 타ㅈ아타 미술사 타ㅈ아타 속의 ‘인물’ 타ㅈ아타 그리고 ‘사람’은 타ㅈ아타 근엄한 타ㅈ아타 초상, 다e거e 어여쁜 다e거e 좌상, 하vz2 요염한 하vz2 나체의 하vz2 모습, ㅑmq자 순박한 ㅑmq자 서민에서 ㅑmq자 벗어나, dㅐdㅓ 마침내 dㅐdㅓ dㅐdㅓ 쉬고 dㅐdㅓ 일하며 dㅐdㅓ dㅐdㅓ 흘리고, ㅐ가8k 때로는 ㅐ가8k 고함을 ㅐ가8k 치며 ㅐ가8k 피도 ㅐ가8k 흘리는 ㅐ가8k 사람으로 ㅐ가8k 거듭났다. ㅐ가8k 이만익의 <정읍사>(1976), ㅓ으쟏9 오윤의 <애비>(1981)와 <할머니>(1983)와 <비천>(1985), l27x 박생광의 <여인과 l27x 민속>(1981), 갸c1히 손상기의 <공작도시-취녀>(1982), 7나3i 임옥상의 <보리밭>(1983), 2ㅐ나으 김정헌의 <딸-혜림>(1984), rao거 황재형의 <광부>(1980년대), z라1y 강연균의 <시장 z라1y 사람들>(1989), m우우r 노원희의 <어머니>(1990), 걷2카h 강요배의 <흙가슴>(1990), axv기 최민화의 <식사>(1992), ㅐ하나마 김원숙의 <사랑의 ㅐ하나마 춤>(2002), ㅓzㅓ가 정종미의 <보자기 ㅓzㅓ가 부인>(2008), z나ㅐl 신학철의 <이랴! z나ㅐl 어서가자>(2016)와 <지게꾼>(2012), 으카j9 이종구의 <아버지와 으카j9 소>(2012) 으카j9 등을 으카j9 통해서 으카j9 어두운 으카j9 시대를 으카j9 살아간 으카j9 사람들의 으카j9 희로애락을 으카j9 생생하게 으카j9 느낄 으카j9 으카j9 있다.

이처럼 <인물 으카j9 초상 으카j9 그리고 으카j9 사람 – 으카j9 한국 으카j9 근현대인물화>전의 으카j9 출품작에는 으카j9 으카j9 시대를 으카j9 살아온 으카j9 사람들의 으카j9 소박한 으카j9 일상과 으카j9 애환, r걷uh 따뜻한 r걷uh 내면과 r걷uh 한민족의 r걷uh 정서, v6라9 가족과 v6라9 친구를 v6라9 향한 v6라9 사랑과 v6라9 정이 v6라9 담겨 v6라9 있다. v6라9 또한 v6라9 일제강점기, 6·25 ㅐ타sㅈ 전쟁, mㅐ4마 산업화와 mㅐ4마 민주화 mㅐ4마 운동 mㅐ4마 등의 mㅐ4마 역사적 mㅐ4마 아픔과 mㅐ4마 격변한 mㅐ4마 시대의 mㅐ4마 풍경이 mㅐ4마 포개져 mㅐ4마 있다. mㅐ4마 mㅐ4마 모습은 mㅐ4마 현재를 mㅐ4마 살아가는 mㅐ4마 우리에게 mㅐ4마 잔잔하면서도 mㅐ4마 깊은 mㅐ4마 감동을 mㅐ4마 전할 mㅐ4마 것이다.

일정: 2019년 12월 18일 - 2020년 3월 1일
장소: mㅐ4마 갤러리현대 mㅐ4마 신관, ㅓ1m거 본관(현대화랑)

특별 ㅓ1m거 강연
2019년 12월 20일(금) ㅓ1m거 오후 2시 ㅓ1m거 유홍준
2020년 1월 10일(금) ㅓ1m거 오후 2시 ㅓ1m거 목수현
2020년 1월 31일(금) ㅓ1m거 오후 2시 ㅓ1m거 조은정

2020년 2월 14일(금) ㅓ1m거 오후 2시 ㅓ1m거 최열
ㅓ1m거 
장소: ㅓ1m거 갤러리현대
문의: 02-2287-3500 (매 ㅓ1m거 강연 ㅓ1m거 선착순 80명)

기획: ㅓ1m거 갤러리현대
자문위원: ㅓ1m거 유홍준, syㅐm 최열, fdㅑl 목수현, 다갸ㄴy 조은정, uj0y 박명자

출처: uj0y 갤러리현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어떻게 기wrk 기wrk 것인가 : WAYS OF SEEING

Nov. 5, 2019 ~ Jan.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