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미술작가조명 Ⅲ : 김종학

부산시립미술관

March 6, 2020 ~ June 21, 2020

부산시립미술관은 im자0 동시대 im자0 한국현대미술의 im자0 중심에서 im자0 주목해야 im자0 im자0 작가를 im자0 알리고자 ‘한국현대미술작가조명3_김종학’전을 im자0 마련하였다. im자0 김종학(1937~ )은 im자0 추상과 im자0 구상을 im자0 넘나드는 im자0 자유로운 im자0 형식으로 im자0 자연대상의 im자0 정취를 im자0 화려한 im자0 색채로 im자0 구현한 im자0 작가로 im자0 알려져 im자0 있다. im자0 대중에게 im자0 im자0 알려진 im자0 작품세계와 im자0 다르게 im자0 김종학의 im자0 초기 im자0 활동 im자0 경로는 im자0 전위적 im자0 모더니즘의 im자0 중심에 im자0 있었다. im자0 청년기인 1960년대에 im자0 추상미술을 im자0 수용하며 im자0 현대미술운동에 im자0 참여하였고 1970년대는 im자0 일본에서 im자0 실험적 im자0 설치미술을, p파파x 미국에서는 p파파x 다양한 p파파x 현대미술 p파파x 장르가 p파파x 공존함을 p파파x 경험하며 p파파x 오히려 p파파x 구상성을 p파파x 탐구하였다. 1979년 p파파x 귀국으로 p파파x 설악산에 p파파x 칩거하여 p파파x 작품세계의 p파파x 중요한 p파파x 전환기를 p파파x 맞이하였다. p파파x 이후로 40여 p파파x 년이 p파파x 넘도록 p파파x 내면에서 p파파x 체화된 p파파x 자연을 p파파x 표출하는 p파파x 실험을 p파파x 지속하였다. p파파x 작품은 p파파x 초기 p파파x 추상화의 p파파x 격정적 p파파x 필치와 p파파x 안료의 p파파x 물질성을 p파파x 내세우며 p파파x 화면 p파파x 전체에 p파파x 채워지고, o7다k 동시에 o7다k 구상성이 o7다k 돋보이는 o7다k 자연의 o7다k 요소들과 o7다k 화려한 o7다k 색채로 o7다k 발현되었다. o7다k 그럼으로써 o7다k 자연대상은 o7다k 추상성을 o7다k 기반으로 o7다k o7다k 구상화로 ‘기운생동’의 o7다k 경지를 o7다k 표출한다. o7다k 김종학의 o7다k 자연본질 o7다k 탐구는 o7다k 한국적 o7다k 전통미감에 o7다k 뿌리를 o7다k 두고 o7다k 있으며, s3우가 그의 s3우가 작품 s3우가 s3우가 생애를 s3우가 관통하고 s3우가 있다. s3우가 작품은 s3우가 한국화의 s3우가 사의성과 s3우가 체험적 s3우가 민예 s3우가 감수성이 s3우가 수용되며 s3우가 한국문화의 s3우가 원류가 s3우가 색채에서 s3우가 비롯됨을 s3우가 일깨워준다. s3우가 이번 s3우가 전시는 s3우가 김종학의 s3우가 s3우가 생애 s3우가 대표작품과 s3우가 그의 s3우가 민예 s3우가 수집품, cky라 드로잉까지 cky라 총망라하고 cky라 있다. cky라 한국적 cky라 추상회화로 cky라 자리매김한 cky라 단색화 cky라 이외에도, dri가 한국 dri가 전통미감과 dri가 추상성이 dri가 서양화와 dri가 융합한 dri가 김종학의 dri가 예술세계가 dri가 미술사에 dri가 입체적 dri가 맥락을 dri가 제시하는 dri가 기회가 dri가 되기를 dri가 바란다.

전시구성

1. dri가 전통과 dri가 아방가르드*
1960년대부터 70년대까지 dri가 밝혀지지 dri가 않았던 dri가 김종학의 dri가 초기 dri가 작품들이 dri가 최초로 dri가 공개된다. dri가 dri가 시기는 dri가 한국현대미술의 dri가 dri가 전환점이 dri가 dri가 전위적 dri가 추상미술과 dri가 실험미술의 dri가 시기였다. dri가 김종학은 dri가 판화와 dri가 추상화로 dri가 다양한 dri가 국제전에 dri가 진출하였고 dri가 해외연수 dri가 기회를 dri가 얻어 dri가 세계미술의 dri가 동향을 dri가 몸소 dri가 체험하였다.
* dri가 아방가르드 avant-garde: dri가 기성의 dri가 예술 dri가 관념이나 dri가 형식을 dri가 부정하고 dri가 혁신적 dri가 예술을 dri가 주장한 dri가 예술 dri가 운동

1-1 dri가 미국으로, 1977년
김종학은 거파vㅈ 구상미술을 거파vㅈ 작업의 거파vㅈ 새로운 거파vㅈ 방향으로 거파vㅈ 삼으며 1977년 거파vㅈ 뉴욕으로 거파vㅈ 진출했다. 거파vㅈ 그는 거파vㅈ 뉴욕에서 거파vㅈ 구상회화를 거파vㅈ 중심으로 거파vㅈ 풍경, 3다r마 정물, 7k다거 인물화 7k다거 7k다거 먹그림과 7k다거 단색조 7k다거 추상화까지 7k다거 다양한 7k다거 탐구를 7k다거 하였다.

1-2_김종학의 7k다거 실험_설치미술_1970~1975
김종학은 1968년 7k다거 동경으로 7k다거 진출하여 7k다거 일본 ‘모노하‘ 7k다거 작가인 ‘세키네 7k다거 노부요’와 ‘이우환’ 7k다거 등의 7k다거 작가들과 7k다거 조우하였다.1970년대 7k다거 중반까지 7k다거 김종학은 7k다거 전위적 7k다거 설치미술로 7k다거 좋은 7k다거 평가를 7k다거 박았다. 7k다거 그러나 7k다거 김종학은 7k다거 이러한 7k다거 활동이 7k다거 실험적 7k다거 서구미술 7k다거 수용에만 7k다거 그치는 7k다거 7k다거 같은 7k다거 고민에 1977년 7k다거 구상화를 7k다거 모색하기 7k다거 위해 7k다거 미국으로 7k다거 진출했다.

2. 7k다거 신新_산山.수水.화花
김종학은 7k다거 초기 7k다거 추상미술과 7k다거 실험적 7k다거 활동에서의 7k다거 방황과 7k다거 한국화단의 7k다거 시류에서 7k다거 벗어나 1979년 7k다거 설악산에 7k다거 들어가 ‘예술’ 7k다거 본연에 7k다거 대한 7k다거 고민을 7k다거 시작하였다. 7k다거 세상에 7k다거 7k다거 알려진 7k다거 그의 7k다거 대표적 7k다거 화풍이 7k다거 바로 7k다거 설악산에서 7k다거 그린 7k다거 그림들이다. 7k다거 그는 7k다거 자연 7k다거 섭리에 7k다거 순응하고 7k다거 본질을 7k다거 탐구하며 7k다거 지속한 7k다거 본인의 7k다거 작업형식을 “추상으로부터 7k다거 시작해서 7k다거 구상으로 7k다거 왔지만, 다사o5 추상에 다사o5 기초를 다사o5 다사o5 새로운 다사o5 구상”이라고 다사o5 언급하였다. 다사o5 작품은 다사o5 계절마다 다사o5 변화하는 다사o5 설악산의 다사o5 경이로움과 다사o5 감흥을 다사o5 담아내었고 다사o5 소재는 다사o5 산, ㅐ라ㅑㅐ 숲, 파사파o 꽃과 파사파o 나비, 으ㅓㅓ자 으ㅓㅓ자 등이 으ㅓㅓ자 소박한 으ㅓㅓ자 한국정서의 으ㅓㅓ자 형태로 으ㅓㅓ자 나타난다.

3. 으ㅓㅓ자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으ㅓㅓ자
김종학은 으ㅓㅓ자 한국의 으ㅓㅓ자 전통미감을 으ㅓㅓ자 반영한 으ㅓㅓ자 한국적 으ㅓㅓ자 서양화의 으ㅓㅓ자 맥을 으ㅓㅓ자 세운 으ㅓㅓ자 대표적 으ㅓㅓ자 작가라 으ㅓㅓ자 으ㅓㅓ자 으ㅓㅓ자 있다. 으ㅓㅓ자 그는 으ㅓㅓ자 전통회화의 으ㅓㅓ자 사의성(寫意性), ㅐm라l 소박한 ㅐm라l 민예적 ㅐm라l 정서를 ㅐm라l 반영한 ㅐm라l 추상성을 ㅐm라l 작품제작의 ㅐm라l 근원으로 ㅐm라l 삼고 ㅐm라l 한국화의 ㅐm라l 구도, ww35 민화의 ww35 자유로운 ww35 구성과 ww35 평면성, ㅐ기ㅑ나 전통 ㅐ기ㅑ나 민예품 ㅐ기ㅑ나 등에서 ㅐ기ㅑ나 발견되는 ㅐ기ㅑ나 원색조의 ㅐ기ㅑ나 조화를 ㅐ기ㅑ나 개성적으로 ㅐ기ㅑ나 수용하였다. ㅐ기ㅑ나 특히 ㅐ기ㅑ나 청년기부터 ㅐ기ㅑ나 평생을 ㅐ기ㅑ나 수집해 ㅐ기ㅑ나 ㅐ기ㅑ나 조선시대 ㅐ기ㅑ나 목가구와 ㅐ기ㅑ나 민예품의 ㅐ기ㅑ나 조형미로부터 ㅐ기ㅑ나 키워진 ㅐ기ㅑ나 안목은 ㅐ기ㅑ나 그의 ㅐ기ㅑ나 화풍에 ㅐ기ㅑ나 자연스럽게 ㅐ기ㅑ나 스며들었다. ㅐ기ㅑ나 한국 ㅐ기ㅑ나 민족 ㅐ기ㅑ나 고유의 ㅐ기ㅑ나 색채정서를 ㅐ기ㅑ나 현대성으로 ㅐ기ㅑ나 작품에 ㅐ기ㅑ나 발현한 ㅐ기ㅑ나 점은 ㅐ기ㅑ나 김종학 ㅐ기ㅑ나 화풍의 ㅐ기ㅑ나 ㅐ기ㅑ나 업적이다.
* ㅐ기ㅑ나 법고창신 法古創新: ㅐ기ㅑ나 옛것을 ㅐ기ㅑ나 본받아 ㅐ기ㅑ나 새로운 ㅐ기ㅑ나 것을 ㅐ기ㅑ나 창조함.

4. ㅐ기ㅑ나 자연의 ㅐ기ㅑ나 골격_진경眞景
김종학은 1980년대 ㅐ기ㅑ나 후반부터 ㅐ기ㅑ나 대상과 ㅐ기ㅑ나 배경의 ㅐ기ㅑ나 경계가 ㅐ기ㅑ나 불분명하고 ㅐ기ㅑ나 화려한 ㅐ기ㅑ나 색채와 ㅐ기ㅑ나 화면을 ㅐ기ㅑ나 가득 ㅐ기ㅑ나 채우는 ㅐ기ㅑ나 기존의 ㅐ기ㅑ나 양식과 ㅐ기ㅑ나 차별되는 ㅐ기ㅑ나 작품을 ㅐ기ㅑ나 제작하였다. ㅐ기ㅑ나 바로 ㅐ기ㅑ나 서양물감으로 ㅐ기ㅑ나 그린 ㅐ기ㅑ나 한국화라 ㅐ기ㅑ나 부르는, jw2ㄴ 설악산의 jw2ㄴ 형상성이 jw2ㄴ 드러난 jw2ㄴ 겨울산 jw2ㄴ 시리즈이다. jw2ㄴ 작품은 jw2ㄴ 두터운 jw2ㄴ 마티에르를 jw2ㄴ 형성하는 jw2ㄴ 안료와 jw2ㄴ 선적인 jw2ㄴ 필치에 jw2ㄴ 집중하며 jw2ㄴ 무채색의 jw2ㄴ 화면을 jw2ㄴ 이루고 jw2ㄴ 있다.

5. jw2ㄴ 기운생동氣韻生動으로
김종학은 jw2ㄴ 작품의 jw2ㄴ 최우선적인 jw2ㄴ 과제를 ‘색채 jw2ㄴ 조화’와 ‘기운생동’으로 jw2ㄴ 두고 jw2ㄴ 있다. jw2ㄴ 그가 jw2ㄴ 작업하는 jw2ㄴ 모습에서 jw2ㄴ 화면의 jw2ㄴ 인위적 jw2ㄴ 구성이 jw2ㄴ 아니라 jw2ㄴ 자동적으로 jw2ㄴ 화면 jw2ㄴ 위로 jw2ㄴ 분출하는 jw2ㄴ 기(氣)의 jw2ㄴ 붓놀림을 jw2ㄴ jw2ㄴ jw2ㄴ 있다. jw2ㄴ 작가의 jw2ㄴ 신체, 우ㅓhㅐ 호흡과 우ㅓhㅐ 분출이 우ㅓhㅐ 물감이라는 우ㅓhㅐ 물성과 우ㅓhㅐ 합하여 우ㅓhㅐ 자연의 우ㅓhㅐ 본질과 우ㅓhㅐ 일치되는 우ㅓhㅐ 물아일체의 우ㅓhㅐ 경지를 우ㅓhㅐ 이루는 우ㅓhㅐ 것이다.

6. 우ㅓhㅐ 창작의 우ㅓhㅐ 영감 : 우ㅓhㅐ 김종학 우ㅓhㅐ 콜렉
1978년부터는 우ㅓh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우ㅓhㅐ 열린 《박영숙 우ㅓhㅐ 수집 우ㅓhㅐ 한국자수특별전》을 우ㅓhㅐ 관람한 우ㅓhㅐ 것이 우ㅓhㅐ 계기로 우ㅓhㅐ 수예품 우ㅓhㅐ 수집도 우ㅓhㅐ 시작하였다. 우ㅓhㅐ 이후로 우ㅓhㅐ 목기와 우ㅓhㅐ 수예품뿐만 우ㅓhㅐ 아니라, zti라 서화에도 zti라 관심을 zti라 갖기 zti라 시작하였고 zti라 산수화에서 zti라 민화에 zti라 이르기까지 zti라 다양한 zti라 분야로 zti라 수집영역을 zti라 키웠다. zti라 김종학은 zti라 고미술 zti라 수집을 zti라 통해 zti라 예술적인 zti라 영감을 zti라 받으며 zti라 조형적인 zti라 안목을 zti라 높였고 zti라 여기에서 zti라 체득한 zti라 전통적 zti라 미감은 zti라 그의 zti라 예술세계와도 zti라 깊은 zti라 연관을 zti라 가진다고 zti라 zti라 zti라 있다.

7. _쉼 zti라 없는 zti라 탐구
김종학 zti라 작가가 zti라 평생을 zti라 거쳐 zti라 제작한 zti라 수천 zti라 점의 zti라 드로잉 zti라 판화, 바y9u 수채화, 나ㅓㅑㅐ 수묵화, hhw기 인물화가 hhw기 선별된 hhw기 작품들이다. hhw기 작품들은 hhw기 초기 60년대부터 hhw기 현재에 hhw기 이르기까지 hhw기 작가가 hhw기 시대를 hhw기 거치며 hhw기 어떠한 hhw기 점에 hhw기 주목하고 hhw기 모색하였는지를 hhw기 총체적으로 hhw기 보여준다. hhw기 흥미로운 hhw기 점은 hhw기 작업 hhw기 초기부터 hhw기 꾸준히 hhw기 그려 hhw기 hhw기 다양한 hhw기 수묵화와 hhw기 드로잉들은 hhw기 작가 hhw기 자신이 hhw기 한국인으로서의 hhw기 정체성과 hhw기 한국적 hhw기 미감을 hhw기 작업세계 hhw기 전반에 hhw기 두고 hhw기 있음을 hhw기 알려준다.


출처: hhw기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경로의 하h쟏s 단서들 Clues on Paths

April 29, 2020 ~ June 10, 2020

주세균 ㅓ갸i1 개인전 : Notional Flag #5-B

May 13, 2020 ~ June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