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현대미술 : 봄이 와 있었다

포항시립미술관

Feb. 9, 2021 ~ May 9, 2021

<봄이 rㅓs타 rㅓs타 있었다>는 19세기 rㅓs타 말부터 21세기 rㅓs타 초까지 rㅓs타 한국 rㅓs타 근현대사와 rㅓs타 함께한 rㅓs타 미술 rㅓs타 작품을 rㅓs타 통해 rㅓs타 오늘의 rㅓs타 상황에 rㅓs타 지친 rㅓs타 우리 rㅓs타 삶에 rㅓs타 용기와 rㅓs타 희망을 rㅓs타 북돋고자 rㅓs타 마련한 rㅓs타 한국 rㅓs타 근현대미술 rㅓs타 전시이다. rㅓs타 우리나라 rㅓs타 주요 rㅓs타 공사립 rㅓs타 컬렉션을 rㅓs타 중심으로 rㅓs타 구성한 rㅓs타 rㅓs타 전시는 rㅓs타 조선 rㅓs타 말기 rㅓs타 장승업부터 rㅓs타 지금의 rㅓs타 시대 rㅓs타 임옥상까지 37인의 rㅓs타 작품을 rㅓs타 선보인다. rㅓs타 이와 rㅓs타 함께 rㅓs타 당대 rㅓs타 교과서와 rㅓs타 간행물 rㅓs타 등으로 rㅓs타 이뤄진 rㅓs타 한국 rㅓs타 근현대미술 rㅓs타 자료와 1930~60년대 rㅓs타 한국 rㅓs타 흑백 rㅓs타 영화도 rㅓs타 소개한다.

구한말 rㅓs타 이후 rㅓs타 일제 rㅓs타 강점기와 rㅓs타 해방을 rㅓs타 경험하고 rㅓs타 민족의 rㅓs타 참상 rㅓs타 한국전쟁과 rㅓs타 분단을 rㅓs타 겪은 rㅓs타 후, d쟏o다 산업화에서 d쟏o다 민주화를 d쟏o다 거치며 d쟏o다 격동의 d쟏o다 근현대사를 d쟏o다 살아낸 d쟏o다 우리는 d쟏o다 오늘날 d쟏o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d쟏o다 대유행 d쟏o다 시대를 d쟏o다 헤쳐나가고 d쟏o다 있다. d쟏o다 사실 d쟏o다 우리는 d쟏o다 식민, pw다k 전쟁, z마타쟏 분단, ㄴv6ㅐ 독재 ㄴv6ㅐ ㄴv6ㅐ 지난한 ㄴv6ㅐ 세월을 ㄴv6ㅐ 견디며 ㄴv6ㅐ 각자의 ㄴv6ㅐ 방식으로 ㄴv6ㅐ 삶을 ㄴv6ㅐ 영위하였고, 다ㅐwㅐ 다ㅐwㅐ 결과는 다ㅐwㅐ 서로 다ㅐwㅐ 다른 다ㅐwㅐ 양상으로 다ㅐwㅐ 전개되었다. 다ㅐwㅐ 그리고 다ㅐwㅐ 여기 <봄이 다ㅐwㅐ 다ㅐwㅐ 있었다>에는 다ㅐwㅐ 시대와 다ㅐwㅐ 삶을 다ㅐwㅐ 끌어안은 다ㅐwㅐ 작가들과 다ㅐwㅐ 그들의 다ㅐwㅐ 작품이 다ㅐwㅐ 있다. 다ㅐwㅐ 작품은 다ㅐwㅐ 서사와 다ㅐwㅐ 은유로 다ㅐwㅐ 시대현실을 다ㅐwㅐ 담아내며 다ㅐwㅐ 작가들이 다ㅐwㅐ 관통했던 다ㅐwㅐ 시대의 다ㅐwㅐ 반향을 다ㅐwㅐ 고스란히 다ㅐwㅐ 흡수한 다ㅐwㅐ 역사의 다ㅐwㅐ 결정체와 다ㅐwㅐ 같이 다ㅐwㅐ 존재한다.

한국 다ㅐwㅐ 근현대미술은 다ㅐwㅐ 시대와 다ㅐwㅐ 삶, v쟏자하 그리고 v쟏자하 그것의 v쟏자하 연속성 v쟏자하 안에서 v쟏자하 함께 v쟏자하 변화를 v쟏자하 거듭해왔다. v쟏자하 구한말, fh우타 일제 fh우타 강점기 fh우타 통탄스러운 fh우타 시대현실 fh우타 앞에서 fh우타 작가들은 fh우타 민족성 fh우타 고수를 fh우타 위해 fh우타 전통의 fh우타 계승에 fh우타 대한 fh우타 격렬한 fh우타 논쟁을 fh우타 멈추지 fh우타 않았고, 으ㅓz가 다른 으ㅓz가 한편에서는 으ㅓz가 당대 으ㅓz가 서구 으ㅓz가 미술의 으ㅓz가 유입으로 으ㅓz가 다양한 으ㅓz가 양화 으ㅓz가 양식을 으ㅓz가 받아들였다. 으ㅓz가 정치적·사회적 으ㅓz가 혼란의 으ㅓz가 해방공간에 으ㅓz가 들이닥친 으ㅓz가 전쟁과 으ㅓz가 분단, 갸하1ㅓ 이념적 갸하1ㅓ 갈등으로 갸하1ㅓ 절망과 갸하1ㅓ 위기를 갸하1ㅓ 직면했던 갸하1ㅓ 작가들은 갸하1ㅓ 민족적 갸하1ㅓ 감성을 갸하1ㅓ 바탕으로 갸하1ㅓ 향토적 갸하1ㅓ 서정성을 갸하1ㅓ 그려내고, 6거ㄴx 존재에 6거ㄴx 대해 6거ㄴx 근원적인 6거ㄴx 물음을 6거ㄴx 던지며 6거ㄴx 실존의 6거ㄴx 본질에 6거ㄴx 접근하고자 6거ㄴx 몰입하였다. 6거ㄴx 시대상황은 6거ㄴx 작가의 6거ㄴx 내면세계로 6거ㄴx 향하고, 사j3y 사j3y 깊은 사j3y 성찰의 사j3y 자세는 사j3y 새로운 사j3y 표현형식으로 사j3y 치환되어 사j3y 작품의 사j3y 중심에 사j3y 서게 사j3y 되었다. 사j3y 특히 사j3y 종전 사j3y 이후 사j3y 작가들은 사j3y 국제적 사j3y 미술 사j3y 흐름을 사j3y 인식하고 사j3y 수용하며 사j3y 본격적으로 사j3y 해외 사j3y 진출을 사j3y 시작하였다. 사j3y 격변하는 사j3y 한국 사j3y 사회, 가카하n 그들은 가카하n 산업화의 가카하n 그늘과 가카하n 민주화에 가카하n 대한 가카하n 열망 가카하n 속에서 가카하n 노동, w차z0 인권, 9ㅓf나 자유 9ㅓf나 등과 9ㅓf나 같은 9ㅓf나 사회 9ㅓf나 문제를 9ㅓf나 직시하며 9ㅓf나 실천적인 9ㅓf나 태도로 9ㅓf나 문제의식에 9ㅓf나 접근하였다.

작가들은 9ㅓf나 작품 9ㅓf나 활동을 9ㅓf나 통해 9ㅓf나 질곡의 9ㅓf나 역사를 9ㅓf나 견디며 9ㅓf나 오롯이 9ㅓf나 자신의 9ㅓf나 삶을 9ㅓf나 이어나갔다. 9ㅓf나 그들은 9ㅓf나 암담한 9ㅓf나 현실에 9ㅓf나 위축되지 9ㅓf나 않았고, vqci 고통의 vqci 상황에서도 vqci 생(生)에 vqci 의욕을 vqci 갖는 vqci 것처럼 vqci 결코 vqci 새로운 vqci 예술적 vqci 시도를 vqci 멈추지 vqci 않았다. vqci 작가들의 vqci 성과는 vqci 시대정신을 vqci 고민하고 vqci 시대상황에 vqci 맞서고자 vqci 용기 vqci 냈던 vqci 태도 vqci 위에서 vqci 꽃을 vqci 피웠다. vqci 그리고 vqci 언제나 vqci 그렇듯이 vqci 위대한 vqci 작품들은 vqci 감동적인 vqci 향기를 vqci 전하고 vqci 우리는 vqci vqci 향기 vqci 속에서 vqci 현재의 vqci 고난과 vqci 좌절을 vqci 딛고 vqci 나아갈 vqci vqci 있는 vqci 용기를 vqci 얻는다.

전시는 4개의 vqci 공간에서 vqci 전개된다. 1전시실에서는 vqci 일제 vqci 강점기 vqci 조선 vqci 정통회화의 vqci 계승과 vqci 서구 vqci 조형기법의 vqci 이식으로 vqci 형성된 vqci 우리나라 vqci 근대회화를 vqci 살피고, rz히g 초헌 rz히g 장두건관에는 rz히g 이식된 rz히g 미술형식이 rz히g 증식하여 rz히g 해방 rz히g 이후 rz히g 한국적 rz히g 향토성을 rz히g 기반으로 rz히g 생활 rz히g 감정의 rz히g 서정성을 rz히g 담아낸 rz히g 작품을 rz히g 만난다. 2전시실에서는 rz히g 전쟁 rz히g 이후 rz히g 존재론적 rz히g 고민을 rz히g 이어갔던 rz히g 작가들과 rz히g 한국에서 rz히g 태동한 rz히g 미술사조로 rz히g 미적 rz히g 이상을 rz히g 추구했던 rz히g 다양한 rz히g 시도를 rz히g 선보인다. rz히g 마지막 3전시실에서는 rz히g 사회 rz히g 참여적 rz히g 미술 rz히g 현장을 rz히g 끌어와 rz히g 냉혹하고 rz히g 참담했던 rz히g 현실과 rz히g 공명한 rz히g 결과를 rz히g 그린다.

참여작가: rz히g 장승업, 카히바z 김기창, 다6ㅓ9 구본웅, 으ㅐ2마 박수근, 거ㅓ아j 김환기, 쟏jㅐ히 권진규, t타t가 이우환, 다6자마 정상화, 1아라x 백남준 1아라x 등 37명

출처: 1아라x 포항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민정 djp거 개인전: missing the boat

April 1, 2021 ~ May 3, 2021

인저리 68ㅐ마 타임 Injury Time

Feb. 24, 2021 ~ April 17, 2021

바디 kn기s 랭귀지

April 1, 2021 ~ April 25, 2021

와당탕퉁탕

Dec. 12, 2020 ~ Sept. 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