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범 개인전 : White - facade

리안갤러리 대구

Sept. 6, 2019 ~ Oct. 19, 2019

세계 거99o 각지의 거99o 전쟁, 8카1ㅐ 재난 8카1ㅐ 참사에 8카1ㅐ 대한 8카1ㅐ 미디어의 8카1ㅐ 보도사진을 8카1ㅐ 흰색 8카1ㅐ 이미지로 8카1ㅐ 재현해 8카1ㅐ 매체의 8카1ㅐ 속성과 8카1ㅐ 대중의 8카1ㅐ 수용적 8카1ㅐ 태도에 8카1ㅐ 관한 8카1ㅐ 사유를 8카1ㅐ 유도하며 8카1ㅐ 특유의 8카1ㅐ 예술 8카1ㅐ 세계를 8카1ㅐ 선보이고 8카1ㅐ 있는 8카1ㅐ 하태범 8카1ㅐ 작가의 8카1ㅐ 개인전 <White - facade>가 2019년 9월 6일부터 10월 19일까지 8카1ㅐ 리안갤러리 8카1ㅐ 대구에서 8카1ㅐ 개최된다.

이번 8카1ㅐ 전시 <White - facade>는 8카1ㅐ 특히 8카1ㅐ 작가가 8카1ㅐ 지속적으로 8카1ㅐ 발표해 8카1ㅐ 온 《White》 8카1ㅐ 시리즈의 8카1ㅐ 연장선으로 8카1ㅐ 기존 8카1ㅐ 실현 8카1ㅐ 양식인 8카1ㅐ 참사 8카1ㅐ 보도사진을 8카1ㅐ 흰색 8카1ㅐ 모형으로 8카1ㅐ 제작해 8카1ㅐ 다시 8카1ㅐ 사진으로 8카1ㅐ 촬영하는 《illusion》 8카1ㅐ 연작과 8카1ㅐ 함께, 다h바걷 새롭게 다h바걷 시도되는 다h바걷 종이와 다h바걷 스테인리스 다h바걷 스틸 다h바걷 커팅을 다h바걷 이용한 다h바걷 일종의 다h바걷 부조 다h바걷 조각인 《surface》와 《facade》 다h바걷 연작을 다h바걷 중심으로 다h바걷 기획되었다.

하태범 다h바걷 작가는 다h바걷 독일 다h바걷 유학 다h바걷 초기에 다h바걷 만난 다h바걷 리비아 다h바걷 출신의 다h바걷 친구를 다h바걷 통해 다h바걷 중동지역의 다h바걷 분쟁, n갸자ㅓ 테러 n갸자ㅓ 등에 n갸자ㅓ 관심을 n갸자ㅓ 두기 n갸자ㅓ 시작했다. n갸자ㅓ 이는 n갸자ㅓ 한국에 n갸자ㅓ 있을 n갸자ㅓ 당시, 기ㅐ마c 정치적으로 기ㅐ마c 무관심했고 기ㅐ마c 예술은 ‘예술을 기ㅐ마c 위한 기ㅐ마c 예술’이 기ㅐ마c 되어야 기ㅐ마c 한다는 기ㅐ마c 입장을 기ㅐ마c 견지했던 기ㅐ마c 그가 기ㅐ마c 중동지역의 기ㅐ마c 정치, 사s8카 종교적 사s8카 문제들을 사s8카 다루는 사s8카 미디어의 사s8카 보도 사s8카 태도와 사s8카 그것을 사s8카 받아들이는 사s8카 대중의 사s8카 이중적 사s8카 태도에 사s8카 예술적으로 사s8카 진지하게 사s8카 접근하는 사s8카 계기를 사s8카 마련해 사s8카 주었다. 《White》 사s8카 연작은 사s8카 시리아와 사s8카 예맨 사s8카 등의 사s8카 중동지역은 사s8카 물론 사s8카 러시아와 사s8카 조지아의 사s8카 분쟁 사s8카 사s8카 세계 사s8카 곳곳에서 사s8카 일어나는 사s8카 전쟁, ekm라 테러, 0차ㅐu 재난 0차ㅐu 참상에 0차ㅐu 대한 0차ㅐu 보도사진을 0차ㅐu 예술적 0차ㅐu 모티프로 0차ㅐu 삼아 0차ㅐu 매우 0차ㅐu 세밀한 0차ㅐu 흰색 0차ㅐu 모형으로 0차ㅐu 재현하여 0차ㅐu 다시 0차ㅐu 원본 0차ㅐu 보도사진과 0차ㅐu 같은 0차ㅐu 시점으로 0차ㅐu 재촬영하는 0차ㅐu 작업이다. 0차ㅐu 실제의 0차ㅐu 참상 0차ㅐu 보도사진에는 0차ㅐu 폭파된 0차ㅐu 건물들, j아ㅈb 혼돈과 j아ㅈb 폐허로 j아ㅈb 점철된 j아ㅈb 환경, ㅐl차1 죽음에 ㅐl차1 대한 ㅐl차1 극도의 ㅐl차1 공포심과 ㅐl차1 폭력성이 ㅐl차1 얽히고설켜 ㅐl차1 있지만 ㅐl차1 이를 ㅐl차1 대할 ㅐl차1 ㅐl차1 우리는 ㅐl차1 그러한 ㅐl차1 상황에 ㅐl차1 동화되어 ㅐl차1 연민의 ㅐl차1 감정을 ㅐl차1 느끼는 ㅐl차1 동시에 ㅐl차1 그것과 ㅐl차1 심리적 ㅐl차1 거리감을 ㅐl차1 두며 ㅐl차1 안도감을 ㅐl차1 갖는 ㅐl차1 상반된 ㅐl차1 감정 ㅐl차1 상태에 ㅐl차1 놓이게 ㅐl차1 된다. ㅐl차1 하태범은 ㅐl차1 본래의 ㅐl차1 여러 ㅐl차1 가지 ㅐl차1 색이 ㅐl차1 전달하는 ㅐl차1 시각적 ㅐl차1 폭력성을 ㅐl차1 하얗게 ㅐl차1 탈색하고 ㅐl차1 구체적 ㅐl차1 요소들은 ㅐl차1 제거하여 ㅐl차1 중립적 ㅐl차1 상태로 ㅐl차1 전환시키는데, 6dvn 이는 6dvn 참상 6dvn 보도사진에 6dvn 향하는 6dvn 이러한 6dvn 이중적 6dvn 감정을 6dvn 환기시킬 6dvn 뿐만 6dvn 아니라 6dvn 그러한 6dvn 처참한 6dvn 현실에 6dvn 대한 6dvn 감정적 6dvn 자극이 6dvn 점점 6dvn 무뎌지고 6dvn 무신경해짐을 6dvn 보여 6dvn 준다. 6dvn 실제로 6dvn 신문, 차ㅓ쟏n 잡지, 타ㅑㄴ파 인터넷 타ㅑㄴ파 매체 타ㅑㄴ파 타ㅑㄴ파 각종 타ㅑㄴ파 매체를 타ㅑㄴ파 통해 타ㅑㄴ파 어디서나 타ㅑㄴ파 쉽게 타ㅑㄴ파 접할 타ㅑㄴ파 타ㅑㄴ파 있는 타ㅑㄴ파 참상 타ㅑㄴ파 보도사진들은 타ㅑㄴ파 우리와 타ㅑㄴ파 직접적인 타ㅑㄴ파 연관성이 타ㅑㄴ파 전무한 타ㅑㄴ파 다른 타ㅑㄴ파 세상의 타ㅑㄴ파 일로서 타ㅑㄴ파 연민이든 타ㅑㄴ파 안도감이든 타ㅑㄴ파 깊고 타ㅑㄴ파 지속적인 타ㅑㄴ파 감정적 타ㅑㄴ파 동요를 타ㅑㄴ파 일으키지 타ㅑㄴ파 못하고 타ㅑㄴ파 표면적이고 타ㅑㄴ파 순간적 타ㅑㄴ파 감정으로 타ㅑㄴ파 스쳐 타ㅑㄴ파 지나가듯 타ㅑㄴ파 가볍게 타ㅑㄴ파 취급된다. 타ㅑㄴ파 흰색 타ㅑㄴ파 모형으로 타ㅑㄴ파 재현된 타ㅑㄴ파 사진은 타ㅑㄴ파 이러한 타ㅑㄴ파 감정적 타ㅑㄴ파 공(空)의 타ㅑㄴ파 상태, ㅓj9라 ㅓj9라 무신경하고 ㅓj9라 무관심한 ㅓj9라 방관자적 ㅓj9라 태도로 ㅓj9라 가볍게 ㅓj9라 소비하고 ㅓj9라 쉽게 ㅓj9라 잊어버리는 ㅓj9라 수용자 ㅓj9라 시선의‘폭력성’을 ㅓj9라 반영하고 ㅓj9라 있다.

일반적으로 ㅓj9라 우리는 ㅓj9라 미디어를 ㅓj9라 통해 ㅓj9라 접하게 ㅓj9라 되는 ㅓj9라 보도사진이 ㅓj9라 실제로 ㅓj9라 일어난 ㅓj9라 사건이나 ㅓj9라 현상을 ㅓj9라 있는 ㅓj9라 그대로의 ㅓj9라 객관적 ㅓj9라 사실로 ㅓj9라 전달하는 ㅓj9라 수단이라고 ㅓj9라 생각하기 ㅓj9라 마련이지만, ㅐj라ㅓ 실제로는 ㅐj라ㅓ 사진 ㅐj라ㅓ 기자가 ㅐj라ㅓ 선택하는 ㅐj라ㅓ 피사체, 바r25 각도, 7jr마 프레임 7jr마 7jr마 갖가지 7jr마 주관적 7jr마 요소가 7jr마 개입될 7jr마 7jr마 있으며, 가mlㅓ 어떠한 가mlㅓ 특정 가mlㅓ 의도성을 가mlㅓ 통해 가mlㅓ 현실 가mlㅓ 인식을 가mlㅓ 방해하거나 가mlㅓ 조작하는 가mlㅓ 가mlㅓ 또한 가mlㅓ 가능하다는 가mlㅓ 것을 가mlㅓ 가mlㅓ 가mlㅓ 있다. 가mlㅓ 실제로 가mlㅓ 중동 가mlㅓ 문제의 가mlㅓ 경우 가mlㅓ 우리는 가mlㅓ 주로 가mlㅓ 서구의 가mlㅓ 시각에 가mlㅓ 근접한 가mlㅓ 인식하에 가mlㅓ 테러를 가mlㅓ 일삼는 가mlㅓ 악이라는 가mlㅓ 선입견을 가mlㅓ 갖고 가mlㅓ 일방향적 가mlㅓ 시선으로 가mlㅓ 해석하는 가mlㅓ 경우가 가mlㅓ 많다. 가mlㅓ 하태범 가mlㅓ 작가는 가mlㅓ 가mlㅓ 사건에도 가mlㅓ 여러 가mlㅓ 가지 가mlㅓ 상반된 가mlㅓ 입장과 가mlㅓ 해석이 가mlㅓ 가능하며, o가차ㅓ 그에 o가차ㅓ 따라 o가차ㅓ 절대적인 o가차ㅓ 선도 o가차ㅓ 악도 o가차ㅓ 존재하지 o가차ㅓ 않는다고 o가차ㅓ 생각한다. o가차ㅓ 그가 o가차ㅓ 원본 o가차ㅓ 보도사진을 o가차ㅓ 하얀 o가차ㅓ 모형으로 o가차ㅓ 제작하고 o가차ㅓ 다시 o가차ㅓ 사진으로 o가차ㅓ 촬영하는 o가차ㅓ 과정에서도 o가차ㅓ 원본을 o가차ㅓ 그대로 o가차ㅓ 재현하는 o가차ㅓ 것처럼 o가차ㅓ 보이지만, 걷아다히 부상당한 걷아다히 인물이나 걷아다히 시체, 아라xㅓ 건물이나 아라xㅓ 풍경 아라xㅓ 아라xㅓ 의도적으로 아라xㅓ 삭제하거나 아라xㅓ 부분적으로 아라xㅓ 보이지 아라xㅓ 않는 아라xㅓ 곳도 아라xㅓ 있으며, ㅓti6 이는 ㅓti6 작가의 ㅓti6 상상력으로 ㅓti6 완성되기도 ㅓti6 한다. ㅓti6 여러 ㅓti6 단계를 ㅓti6 거치는 ㅓti6 그의 ㅓti6 복잡한 ㅓti6 작업 ㅓti6 방식은 ㅓti6 이러한 ㅓti6 미디어의 ㅓti6 의도성과 ㅓti6 조작 ㅓti6 가능성에 ㅓti6 대한 ㅓti6 문제 ㅓti6 제기이며, 마바q다 매체라는 마바q다 필터링을 마바q다 통해 마바q다 현실의 마바q다 사건을 마바q다 접하듯이 마바q다 흰색의 마바q다 동화적 마바q다 상황으로 마바q다 재현된 마바q다 작품

마바q다 통해 마바q다 우리는 마바q다 선도 마바q다 악도 마바q다 아니고 마바q다 반대로 마바q다 선도 마바q다 악도 마바q다 마바q다 마바q다 있음을 마바q다 알게 마바q다 되고, p걷ㄴㅐ 처절하게 p걷ㄴㅐ 참혹한 p걷ㄴㅐ 현실이면서 p걷ㄴㅐ 동시에 p걷ㄴㅐ 아기자기한 p걷ㄴㅐ 아름다운 p걷ㄴㅐ 세상을 p걷ㄴㅐ 마주하게 p걷ㄴㅐ 되는 p걷ㄴㅐ 것이다.

작가는 p걷ㄴㅐ 종이와 p걷ㄴㅐ 금속 p걷ㄴㅐ 재료를 p걷ㄴㅐ 커팅해서 p걷ㄴㅐ 제작한 p걷ㄴㅐ 이번 p걷ㄴㅐ 신작 《surface》와 《facade》 p걷ㄴㅐ 시리즈를 p걷ㄴㅐ 통해서 p걷ㄴㅐ 재현된 p걷ㄴㅐ 실재로서의 ‘연극성’을 p걷ㄴㅐ 더욱 p걷ㄴㅐ 부각하고자 p걷ㄴㅐ 했다. p걷ㄴㅐ 연극무대 p걷ㄴㅐ 장치의 p걷ㄴㅐ 경우 p걷ㄴㅐ 과감한 p걷ㄴㅐ 생략과 p걷ㄴㅐ 삭제를 p걷ㄴㅐ 통해 p걷ㄴㅐ 현실적 p걷ㄴㅐ 상황을 p걷ㄴㅐ 암시할 p걷ㄴㅐ p걷ㄴㅐ 있는 p걷ㄴㅐ 환경적 p걷ㄴㅐ 배경의 p걷ㄴㅐ 단편적 p걷ㄴㅐ 진수를 p걷ㄴㅐ 전면에 p걷ㄴㅐ 내세우게 p걷ㄴㅐ 된다. p걷ㄴㅐ 종이나 p걷ㄴㅐ 금속 p걷ㄴㅐ 면을 p걷ㄴㅐ 세밀하고 p걷ㄴㅐ 예리한 p걷ㄴㅐ 커팅 p걷ㄴㅐ 작업을 p걷ㄴㅐ 거쳐 3차원 p걷ㄴㅐ 부조 p걷ㄴㅐ 조각으로 p걷ㄴㅐ 재탄생시킨 p걷ㄴㅐ 파괴된 p걷ㄴㅐ 건축물의 p걷ㄴㅐ 파사드는 p걷ㄴㅐ 참사의 p걷ㄴㅐ 현장에서 p걷ㄴㅐ 파생된 p걷ㄴㅐ 상징적 p걷ㄴㅐ 진수, 바파거v 바파거v 부수적 바파거v 이미지를 바파거v 제거하고 바파거v 원본에 바파거v 변형을 바파거v 가한 바파거v 허구적 바파거v 실재로서 바파거v 원본과는 바파거v 상이한 바파거v 하나의 바파거v 확장된 바파거v 시공간을 바파거v 형성한다. “현실을 바파거v 심층적으로 바파거v 사유하기 바파거v 위해서는 바파거v 현실의 바파거v 허구화가 바파거v 필요하다”는 바파거v 자크 바파거v 랑시에르(Jacques Rancière)의 바파거v 주장처럼 바파거v 하태범은 바파거v 연극성을 바파거v 강조하면서 바파거v 앞서 바파거v 말한 바파거v 보도사진에 바파거v 개입될 바파거v 바파거v 있는 바파거v 의도성을 바파거v 극적으로 바파거v 문제의 바파거v 중심에 바파거v 놓는다. 바파거v 탈색된 바파거v 백색의 바파거v 이미지를 바파거v 통해 바파거v 재현된 바파거v 충격적인 바파거v 참사 바파거v 현장은 바파거v 완화되고 바파거v 유화된 바파거v 세상으로서 바파거v 우리의 바파거v 무관심과 바파거v 무신경에 바파거v 대한 바파거v 회의와 바파거v 함께 바파거v 진심 바파거v 어린 바파거v 호기심을 바파거v 자극하고 바파거v 예민한 바파거v 감각을 바파거v 되찾도록 바파거v 한다. 바파거v 바파거v 그의 바파거v 작품은 바파거v 그것이 바파거v 재현하고자 바파거v 하는 ‘현실’ 바파거v 바파거v 자체를 바파거v 다시 바파거v 보게 바파거v 하는 바파거v 일종의 바파거v 관문으로 바파거v 작용한다. 바파거v 흰색의 바파거v 표면은 바파거v 참상의 바파거v 참혹함과 바파거v 폭력성, 마f사카 두려움, uv쟏b 죽음의 uv쟏b 공포, ㅓfㅓ마 연민 ㅓfㅓ마 그리고 ㅓfㅓ마 안도감 ㅓfㅓ마 ㅓfㅓ마 ㅓfㅓ마 어떤 ㅓfㅓ마 감정이라도 ㅓfㅓ마 각각의 ㅓfㅓ마 관객들이 ㅓfㅓ마 느끼는 ㅓfㅓ마 고유한 ㅓfㅓ마 감정과 ㅓfㅓ마 사유의 ㅓfㅓ마 시각이 ㅓfㅓ마 교차하며 ‘채색’될 ㅓfㅓ마 ㅓfㅓ마 있는 ㅓfㅓ마 가능성의 ㅓfㅓ마 공간이 ㅓfㅓ마 된다. ㅓfㅓ마 작품을 ㅓfㅓ마 바라보고 ㅓfㅓ마 있는 ㅓfㅓ마 동안에는 ㅓfㅓ마 적어도 ㅓfㅓ마 참상의 ㅓfㅓ마 세계는 ㅓfㅓ마 ㅓfㅓ마 이상 ㅓfㅓ마 우리와 ㅓfㅓ마 관련 ㅓfㅓ마 없는 ㅓfㅓ마 동떨어진 ㅓfㅓ마 세계의 ㅓfㅓ마 일이 ㅓfㅓ마 아니라 ㅓfㅓ마 실시간의 ㅓfㅓ마 현실적 ㅓfㅓ마 문제로서 ㅓfㅓ마 우리와 ㅓfㅓ마 교감 ㅓfㅓ마 가능한 ㅓfㅓ마 것이 ㅓfㅓ마 된다.

작가는 ㅓfㅓ마 또한 ㅓfㅓ마 일관되게 ㅓfㅓ마 지속하고 ㅓfㅓ마 있는 《White》 ㅓfㅓ마 작업을 ㅓfㅓ마 통해서 ㅓfㅓ마 흰색 ㅓfㅓ마 대상에 ㅓfㅓ마 대한 ㅓfㅓ마 순수 ㅓfㅓ마 조형적 ㅓfㅓ마 탐구를 ㅓfㅓ마 실행하고 ㅓfㅓ마 있다. ㅓfㅓ마 사실 ㅓfㅓ마 흰색은 ㅓfㅓ마 색이 ㅓfㅓ마 아닌 ㅓfㅓ마 색, e타vg e타vg 무채색으로서의 e타vg 백색 e타vg 이미지는 e타vg 오로지 e타vg 하나의 e타vg 유일한 e타vg 백색으로 e타vg 나타나는 e타vg 것은 e타vg 불가능하며 e타vg 빛과 e타vg 그림자의 e타vg 작용에 e타vg 의해 e타vg 다양한 e타vg 뉘앙스의 e타vg 회색빛 e타vg 색감으로 e타vg 변질되어서야 e타vg 비로소 e타vg 명확한 e타vg 이미지를 e타vg 드러낸다. e타vg 흰색 e타vg 모형으로 e타vg 제작한 e타vg e타vg 사진으로 e타vg 재촬영하는 e타vg 작품의 e타vg 경우 e타vg 사진을 e타vg 촬영하는 e타vg e타vg 당시의 e타vg 빛과 e타vg 그림자의 e타vg 조건에 e타vg 따라 e타vg 빛을 e타vg 반사하는 e타vg 곳은 e타vg 순수 e타vg 백색으로 e타vg 나타나고 e타vg 빛의 e타vg 영향에서 e타vg 제외된 e타vg 곳은 e타vg 점점 e타vg 짙은 e타vg 회색으로 e타vg 보인다. e타vg 따라서 e타vg 하태범의 e타vg 작품은 e타vg 빛과 e타vg 그림자의 ‘현재성’을 e타vg 드러내는 e타vg 작품이기도 e타vg 하다. e타vg 커팅 e타vg 방식을 e타vg 사용한 e타vg 이번 e타vg 신작은 e타vg 이러한 e타vg 현재성이 e타vg 더욱 e타vg 두드러진 e타vg 작품이라고 e타vg e타vg e타vg 있는데, ㅓㅐz3 흰색 ㅓㅐz3 부조로 ㅓㅐz3 표현된 ㅓㅐz3 건물들은 ㅓㅐz3 ㅓㅐz3 그대로 ㅓㅐz3 실시간의 ㅓㅐz3 인공조명, 파다7가 채광 파다7가 등에 파다7가 의해 파다7가 미묘하게 파다7가 변화하는 파다7가 현재의 파다7가 빛의 파다7가 작용에 파다7가 따라 3차원성을 파다7가 더욱 파다7가 명확하게 파다7가 하거나 파다7가 희미해지게 파다7가 하기도 파다7가 한다. 파다7가 원본 파다7가 보도사진이 파다7가 보여 파다7가 주는 파다7가 참상과는 파다7가 괴리되는 파다7가 재현된 파다7가 오브제로서 파다7가 하태범의 파다7가 작품은 파다7가 이러한 파다7가 순수 파다7가 시각적 파다7가 감각의 파다7가 유희의 파다7가 장을 파다7가 만들어 파다7가 낸다. 파다7가 이러한 파다7가 감각 파다7가 경험은 파다7가 흰색 파다7가 파다7가 자체가 파다7가 가진 파다7가 상징적 파다7가 의미인 파다7가 눈, 4sl차 순수, 다ㅓci 깨끗함 다ㅓci 등과 다ㅓci 같이 다ㅓci 일종의 다ㅓci 감정적 다ㅓci 카타르시스로 다ㅓci 유도하는 다ㅓci 매개체이다. 다ㅓci 다ㅓci 작가는 다ㅓci 미화된 다ㅓci 참상을 다ㅓci 경험하게 다ㅓci 함으로써 다ㅓci 참상을 다ㅓci 즐기고 다ㅓci 있는 다ㅓci 아이러니한 다ㅓci 현재의 다ㅓci 심리 다ㅓci 상태에 다ㅓci 대한 다ㅓci 자각과 다ㅓci 함께, v자h자 의식적이든 v자h자 무의식적이든 v자h자 그동안 v자h자 무거운 v자h자 현실에 v자h자 무신경했던 v자h자 방관적 v자h자 태도에 v자h자 대한 v자h자 윤리적 v자h자 책임감을 v자h자 환기시키고 v자h자 그를 v자h자 통해 v자h자 정화된 v자h자 마음으로 v자h자 세상을 v자h자 다시 v자h자 대면할 v자h자 v자h자 있는 v자h자 힘을 v자h자 얻게 v자h자 한다.

글: v자h자 전시 v자h자 디렉터 v자h자 성신영

출처: v자h자 리안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하태범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정주 a2j4 개인전 : INVISIBLE LIGHT

Oct. 31, 2019 ~ Nov.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