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어둠 White Darkness

스페이스K 과천

May 28, 2020 ~ July 3, 2020

코오롱의 hf갸ㅓ 문화예술 hf갸ㅓ 나눔공간 hf갸ㅓ 스페이스K_과천에서 hf갸ㅓ 대만과 hf갸ㅓ 한국 hf갸ㅓ 작가가 hf갸ㅓ 함께 hf갸ㅓ 하는 2인전 ‘하얀 hf갸ㅓ 어둠(White Darkness)’을 hf갸ㅓ 개최한다. hf갸ㅓ 대만의 hf갸ㅓ 슈인링과 hf갸ㅓ 우리나라의 hf갸ㅓ 양유연은 hf갸ㅓ 현실과 hf갸ㅓ 허구, 47fy 현실과 47fy 환상을 47fy 결합하는 47fy 연출과 47fy 기법은 47fy 달리하면서도 47fy 작가 47fy 내면의 47fy 정서를 47fy 작품 47fy 전면에 47fy 강하게 47fy 드러낸다는 47fy 특징을 47fy 공유한다. 47fy 이번 47fy 전시에서는 47fy 우리의 47fy 외부 47fy 세계를 47fy 구성하는 47fy 사회와 47fy 공동체에 47fy 대한 47fy 개인의 47fy 관계를 47fy 탐색하는 47fy 47fy 작가의 47fy 회화 47fy 작품 17점이 47fy 선보인다.

인간의 47fy 행동과 47fy 정신 47fy 상태에 47fy 대해 47fy 관심을 47fy 가져온 47fy 슈인링은 47fy 인간에 47fy 대한 47fy 고찰을 47fy 캔버스에 47fy 꾸준히 47fy 옮겨왔다. 47fy 그의 47fy 작업은 47fy 거대 47fy 사회 47fy 속에 47fy 인간 47fy 존재를 47fy 매몰시키지 47fy 않은 47fy 47fy 개별자로서 47fy 47fy 가치를 47fy 발견하고 47fy 회복하고자 47fy 한다. 47fy 한편 47fy 양유연은 47fy 합리와 47fy 이분법이 47fy 지배하는 47fy 현대 47fy 세계에 47fy 되려 47fy 불확실하고 47fy 모순된 47fy 양상과 47fy 상황에 47fy 주목한다. 47fy 작가는 47fy 47fy 안에 47fy 내재된 47fy 양립불가한 47fy 이질적 47fy 대상과 47fy 감정들을 47fy 우리나라 47fy 전통 47fy 장지가 47fy 지닌 47fy 특유의 47fy 질감을 47fy 살려 47fy 미묘하게 47fy 시각화한다.   

이처럼 47fy 슈인링과 47fy 양유연의 47fy 작품이 47fy 뿜어내는 47fy 기이한 47fy 분위기와 47fy 모호한 47fy 감정은 47fy 47fy 작가의 47fy 기억 47fy 속에 47fy 남아 47fy 있는 47fy 상흔에 47fy 국한되지 47fy 않고, 가l다우 현대사회를 가l다우 살아가는 가l다우 현실 가l다우 가l다우 우리의 가l다우 모습과 가l다우 공명한다. 가l다우 타이페이와 가l다우 서울이라는 가l다우 동아시아의 가l다우 대도시를 가l다우 살아가는 가l다우 동시대의 가l다우 젊은 가l다우 여성 가l다우 화가의 가l다우 시선이 가l다우 펼치는 ‘하얀 가l다우 어둠’의 가l다우 세계가 가l다우 결코 가l다우 낯설지 가l다우 않은 가l다우 이유일 가l다우 것이다.

참여작가 가l다우 소개

슈인링(b.1987)
대만에서 가l다우 태어난 가l다우 슈인링(YinLing Hsu)은 가l다우 타이페이 가l다우 국립예술대학(Taipei National University of the Arts)에서 가l다우 공부했다. 가l다우 사람에 가l다우 대한 가l다우 관심과 가l다우 호기심에서 가l다우 태동한 가l다우 그의 가l다우 작품 가l다우 세계는 가l다우 사회적 가l다우 존재로서 가l다우 인간에 가l다우 대한 가l다우 깊이 가l다우 있는 가l다우 탐구로 가l다우 발전해왔다. 가l다우 그는 가l다우 문명 가l다우 사회가 가l다우 휘두르는 가l다우 보이지 가l다우 않는 가l다우 폭력과 가l다우 압제에 가l다우 무기력하게 가l다우 신음하는 가l다우 존재들에 가l다우 관심을 가l다우 가져왔다. 가l다우 이를 가l다우 위해 가l다우 작가는 가l다우 작품에 가l다우 광범위한 가l다우 참조를 가l다우 동원한다. 가l다우 스웨덴에서의 가l다우 레지던스나 가l다우 여행과 가l다우 같은 가l다우 작가 가l다우 자신의 가l다우 직접적인 가l다우 경험은 가l다우 물론 가l다우 매일 가l다우 접하는 가l다우 뉴스나 가l다우 소설 가l다우 가l다우 다양한 가l다우 원천을 가l다우 작품에 가l다우 끌어 가l다우 들임으로써 가l다우 동시대에 가l다우 대한 가l다우 의식과 가l다우 감각이 가l다우 작품 가l다우 면면에 가l다우 흐른다. 가l다우 전세계적으로 가l다우 첨예한 가l다우 난제인 가l다우 난민 가l다우 정책이나 가l다우 노숙자 가l다우 문제를 가l다우 비롯하여 가l다우 요리와 가l다우 풍속, ㅐknㄴ 심지어 ㅐknㄴ 불면증과 ㅐknㄴ 치매, rㅓㅐ기 집단 rㅓㅐ기 기억에 rㅓㅐ기 이르기까지 rㅓㅐ기 rㅓㅐ기 스펙트럼은 rㅓㅐ기 놀라울 rㅓㅐ기 정도로 rㅓㅐ기 풍부하고 rㅓㅐ기 다양하다. rㅓㅐ기 이를 rㅓㅐ기 통해 rㅓㅐ기 작가는 rㅓㅐ기 우리의 rㅓㅐ기 공동체가 rㅓㅐ기 질서와 rㅓㅐ기 문화적 rㅓㅐ기 가치만을 rㅓㅐ기 유지하도록 rㅓㅐ기 설계되어 rㅓㅐ기 있음을 rㅓㅐ기 지적하고, 으ㅐ8갸 이에 으ㅐ8갸 익숙해진 으ㅐ8갸 우리의 으ㅐ8갸 생활 으ㅐ8갸 방식이 으ㅐ8갸 맞물려 으ㅐ8갸 공고히 으ㅐ8갸 구조화된 으ㅐ8갸 메커니즘의 으ㅐ8갸 부조리를 으ㅐ8갸 끄집어 으ㅐ8갸 내고자 으ㅐ8갸 한다. 으ㅐ8갸 슈인링의 으ㅐ8갸 작업은 으ㅐ8갸 바로 으ㅐ8갸 예술이 으ㅐ8갸 매일 으ㅐ8갸 일상에서 으ㅐ8갸 반복되는 으ㅐ8갸 으ㅐ8갸 지속적이고 으ㅐ8갸 단조로운 으ㅐ8갸 표피적 으ㅐ8갸 양상 으ㅐ8갸 아래의 으ㅐ8갸 부조리를 으ㅐ8갸 어떻게 으ㅐ8갸 하면 으ㅐ8갸 이해하고 으ㅐ8갸 느끼게 으ㅐ8갸 으ㅐ8갸 으ㅐ8갸 있을까에 으ㅐ8갸 대한 으ㅐ8갸 치열한 으ㅐ8갸 고민의 으ㅐ8갸 결과이다.

양유연(b.1985)
서울에서 으ㅐ8갸 태어난 으ㅐ8갸 양유연은 으ㅐ8갸 성신여자대학교와 으ㅐ8갸 대학원에서 으ㅐ8갸 동양화를 으ㅐ8갸 전공했다. 으ㅐ8갸 기본적으로 으ㅐ8갸 자기 으ㅐ8갸 자신에서 으ㅐ8갸 작업의 으ㅐ8갸 출발점을 으ㅐ8갸 삼은 으ㅐ8갸 그는 으ㅐ8갸 자아에 으ㅐ8갸 대한 으ㅐ8갸 관심을 으ㅐ8갸 자기애적인 으ㅐ8갸 나르시시즘에 으ㅐ8갸 한정시키지 으ㅐ8갸 않는다. 으ㅐ8갸 그가 으ㅐ8갸 스스로에 으ㅐ8갸 대한 으ㅐ8갸 관찰을 으ㅐ8갸 통해 으ㅐ8갸 지속적으로 으ㅐ8갸 창작적 으ㅐ8갸 단서들을 으ㅐ8갸 이어 으ㅐ8갸 나감으로써 으ㅐ8갸 점차 으ㅐ8갸 확장된 으ㅐ8갸 회화 으ㅐ8갸 세계의 으ㅐ8갸 발돋움을 으ㅐ8갸 멈추지 으ㅐ8갸 않기 으ㅐ8갸 때문이다. 으ㅐ8갸 그는 으ㅐ8갸 그림의 으ㅐ8갸 소재로 으ㅐ8갸 자신의 으ㅐ8갸 얼굴이나 으ㅐ8갸 신체의 으ㅐ8갸 일부를 으ㅐ8갸 화폭에 으ㅐ8갸 거리낌없이 으ㅐ8갸 등장시키는가 으ㅐ8갸 하면 으ㅐ8갸 버려진 으ㅐ8갸 마네킹을 으ㅐ8갸 화면에 으ㅐ8갸 불러들여 으ㅐ8갸 존재의 으ㅐ8갸 보이지 으ㅐ8갸 않는 으ㅐ8갸 단면들을 으ㅐ8갸 시각화한다. 으ㅐ8갸 언뜻 으ㅐ8갸 초현실적으로 으ㅐ8갸 느껴지는 으ㅐ8갸 그의 으ㅐ8갸 작품들은 으ㅐ8갸 현대사회의 으ㅐ8갸 소외된 으ㅐ8갸 존재들을 으ㅐ8갸 비추며 으ㅐ8갸 오히려 으ㅐ8갸 현실과 으ㅐ8갸 가깝게 으ㅐ8갸 닿아 으ㅐ8갸 있다. 으ㅐ8갸 작가는 으ㅐ8갸 일상에서 으ㅐ8갸 마주칠 으ㅐ8갸 으ㅐ8갸 있는 으ㅐ8갸 빛의 으ㅐ8갸 찰나의 으ㅐ8갸 순간을 으ㅐ8갸 촬영하거나 으ㅐ8갸 기억 으ㅐ8갸 속에 으ㅐ8갸 저장하여 으ㅐ8갸 이를 으ㅐ8갸 회화로 으ㅐ8갸 표현하는데, r으우ㅓ 그의 r으우ㅓ 화면에서 r으우ㅓ 즉각적으로 r으우ㅓ 감지되는 r으우ㅓ 것은 r으우ㅓ 색이나 r으우ㅓ 형태가 r으우ㅓ 아닌 r으우ㅓ 단연 ‘빛’이다. r으우ㅓ 특히 r으우ㅓ 최근 r으우ㅓ 들어 r으우ㅓ 빛과 r으우ㅓ 어둠에 r으우ㅓ r으우ㅓ r으우ㅓ 밀착하기 r으우ㅓ 시작한 r으우ㅓ 그는 r으우ㅓ 명과 r으우ㅓ 암이라는 r으우ㅓ r으우ㅓ 그대로의 r으우ㅓ 반의적 r으우ㅓ 관계에서 r으우ㅓ 벗어나 r으우ㅓ 이를 r으우ㅓ r으우ㅓ r으우ㅓ 정교하게 r으우ㅓ 발전시킨다. r으우ㅓ 작가는 r으우ㅓ 종래에 r으우ㅓ 우리가 r으우ㅓ 믿어 r으우ㅓ 의심치 r으우ㅓ 않던 r으우ㅓ 세계를 r으우ㅓ 혼란에 r으우ㅓ 빠뜨리고 r으우ㅓ 균열을 r으우ㅓ 내는 r으우ㅓ 기제로 r으우ㅓ 빛과 r으우ㅓ 어둠을 r으우ㅓ 교차시킨다. r으우ㅓ 빛이라는 r으우ㅓ 비가시적인 r으우ㅓ 존재를 r으우ㅓ 그림 r으우ㅓ 안에 r으우ㅓ 생경하게 r으우ㅓ 재현하고 r으우ㅓ 싶다는 r으우ㅓ 양유연은 r으우ㅓ 예기치 r으우ㅓ 않게 r으우ㅓ 발생하는 r으우ㅓ 개인의 r으우ㅓ 일상과 r으우ㅓ 사회의 r으우ㅓ 불협화음, ㅐh32 이상과 ㅐh32 현실의 ㅐh32 괴리, ㅐ3다t ㅐ3다t 미묘한 ㅐ3다t 뒤틀림의 ㅐ3다t 지점을 ㅐ3다t 좌표화하여 ㅐ3다t 작품 ㅐ3다t 속에 ㅐ3다t 기록한다.

출처: ㅐ3다t 스페이스K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j히i가 j히i가 검은 j히i가 낮 White Night Dark Day

Oct. 29, 2020 ~ Feb. 14, 2021

망령들의 s걷다e 왕국 The Kingdom of Specters

Nov. 17, 2020 ~ Dec.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