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승현 개인전 : The Pale Red Dot

SeMA창고

Aug. 7, 2020 ~ Sept. 6, 2020

얼룩진 t4l마 소금밭을 t4l마 t4l마 다시 t4l마 직면할 t4l마 이유 

t4l마 t4l마 t4l마 신안의 t4l마 염전에서 t4l마 임금 t4l마 체불, 다z9가 폭행, n5c걷 비인간적 n5c걷 노동 n5c걷 환경에 n5c걷 내몰린 n5c걷 이들의 n5c걷 이야기가 n5c걷 미디어의 n5c걷 수면 n5c걷 위로 n5c걷 올랐던 n5c걷 적이 n5c걷 있다. n5c걷 각종 n5c걷 시사 n5c걷 프로그램은 n5c걷 가해자가 n5c걷 누구인지 n5c걷 n5c걷 피해자는 n5c걷 얼마나 n5c걷 처절한 n5c걷 시간을 n5c걷 견뎌야 n5c걷 했는지 n5c걷 n5c걷 다투어 n5c걷 보도했다. n5c걷 그리고 2020년 5월, js4z 서울의 js4z js4z 아파트 js4z 입주민의 js4z 폭언과 js4z 폭행에 js4z 시달리다 js4z 스스로 js4z 목숨을 js4z 끊은 js4z 경비원을 js4z 보며 js4z 국민들은 js4z js4z js4z js4z 분개한다. js4z 그때와 js4z 지금, 8나x자 우리는 8나x자 여전히 8나x자 무엇을 8나x자 놓치고 8나x자 있는가? 8나x자 하승현은 8나x자 사회적으로 8나x자 쉽게 8나x자 잊히는 8나x자 현실들을 8나x자 좇으며, ㅐ거ㅐb 흐릿해진 ㅐ거ㅐb ㅐ거ㅐb 과거를 ㅐ거ㅐb 재소환하고 ㅐ거ㅐb 문제시한다. ㅐ거ㅐb 모두가 ㅐ거ㅐb 신안에서 ㅐ거ㅐb 일어난 ㅐ거ㅐb 비극을 ㅐ거ㅐb 잊어갈 ㅐ거ㅐb ㅐ거ㅐb 즈음 ㅐ거ㅐb 그는 ㅐ거ㅐb ㅐ거ㅐb 사건을 ㅐ거ㅐb 다시 ㅐ거ㅐb ㅐ거ㅐb ㅐ거ㅐb 짚어보겠다는 ㅐ거ㅐb 마음으로 ㅐ거ㅐb ㅐ거ㅐb 현장을 ㅐ거ㅐb 찾았다. ㅐ거ㅐb 그러나 ㅐ거ㅐb 자신이 ㅐ거ㅐb 보고 ㅐ거ㅐb 느낀 ㅐ거ㅐb 것을 ㅐ거ㅐb 그대로 ㅐ거ㅐb 기록할 ㅐ거ㅐb ㅐ거ㅐb 있을 ㅐ거ㅐb 것이라는 ㅐ거ㅐb 믿음이 ㅐ거ㅐb 허무맹랑한 ㅐ거ㅐb 것임을 ㅐ거ㅐb 깨닫는 ㅐ거ㅐb 데는 ㅐ거ㅐb 그리 ㅐ거ㅐb 오랜 ㅐ거ㅐb 시간이 ㅐ거ㅐb 걸리지 ㅐ거ㅐb 않았을 ㅐ거ㅐb 것이다. ㅐ거ㅐb 카메라는 ㅐ거ㅐb 결국 ㅐ거ㅐb 타자로서 ㅐ거ㅐb 작가가 ㅐ거ㅐb 가졌던 ㅐ거ㅐb 응시를 ㅐ거ㅐb 반영하기 ㅐ거ㅐb 마련이고, 다tg바 다tg바 속에서 다tg바 피사체는 다tg바 필연적인 다tg바 대상화의 다tg바 과정을 다tg바 거친다. 다tg바 적어도 다tg바 그는 다tg바 거기에 다tg바 있었지만, 갸으ㅐ쟏 그곳에서 갸으ㅐ쟏 확인한 갸으ㅐ쟏 것은 갸으ㅐ쟏 사진이라는 갸으ㅐ쟏 매체가 갸으ㅐ쟏 담보하는 갸으ㅐ쟏 기록성이 갸으ㅐ쟏 보여주는 갸으ㅐ쟏 구멍들이며 갸으ㅐ쟏 끝없이 갸으ㅐ쟏 한계에 갸으ㅐ쟏 부딪히고 갸으ㅐ쟏 마는 갸으ㅐ쟏 불완전한 갸으ㅐ쟏 시선의 갸으ㅐ쟏 그림자였다.

사진이 갸으ㅐ쟏 만들어내는 갸으ㅐ쟏 물리적 갸으ㅐ쟏 프레임 갸으ㅐ쟏 안에 갸으ㅐ쟏 현실을 갸으ㅐ쟏 온전히 갸으ㅐ쟏 담아낼 갸으ㅐ쟏 갸으ㅐ쟏 없다는 갸으ㅐ쟏 한계를 갸으ㅐ쟏 수용한 갸으ㅐ쟏 이후, 히w8x 하승현은 히w8x 다음과 히w8x 같은 히w8x 이미지를 히w8x 제시한다. 히w8x 화면에는 히w8x 얼룩진 히w8x 표면의 히w8x 염전 히w8x 바닥과 히w8x 불규칙한 히w8x 격자무늬가 히w8x 드러난다. 히w8x 현장의 히w8x 참혹함과 히w8x 극적으로 히w8x 대비되는 히w8x 고요하고 히w8x 적막한 히w8x 이미지는 히w8x 언뜻 히w8x 피해자들의 히w8x 고통을 히w8x 탈각시키는 히w8x 것으로 히w8x 보이기도 히w8x 한다. 히w8x 동시에 히w8x 그의 히w8x 카메라는 히w8x 보고자 히w8x 하는 히w8x 대상이 히w8x 거의 히w8x 사라질 히w8x 때까지 히w8x 그것으로부터 히w8x 무심하게 히w8x 멀어져 히w8x 있다. 히w8x 그러나 히w8x 그의 히w8x 사진은 히w8x 결코 히w8x 무엇도 히w8x 숨기거나 히w8x 과장하지 히w8x 않으며, 다s나ㅈ 다s나ㅈ 문제에서 다s나ㅈ 도망치지 다s나ㅈ 않는다. <The Pale Red Dot>(2018-2020)과 <Salt Pond>(2018-2020) 다s나ㅈ 연작은 다s나ㅈ 사건이 다s나ㅈ 일어난 다s나ㅈ 장소와 다s나ㅈ 억압받은 다s나ㅈ 개인의 다s나ㅈ 존재를 다s나ㅈ 또렷하게 다s나ㅈ 직시한다. 다s나ㅈ 노동자들이 다s나ㅈ 염전에서 다s나ㅈ 도망가더라도 다s나ㅈ 쉽게 다s나ㅈ 눈에 다s나ㅈ 띄도록 다s나ㅈ 고용주들이 다s나ㅈ 강제로 다s나ㅈ 입혔던 다s나ㅈ 붉은색 다s나ㅈ 작업복은 다s나ㅈ 희미한 다s나ㅈ 작은 다s나ㅈ 점(pale red dot)이 다s나ㅈ 되어 다s나ㅈ 화면의 다s나ㅈ 이곳저곳에 다s나ㅈ 먼지처럼 다s나ㅈ 떠다닌다. 다s나ㅈ 또한 다s나ㅈ 사진의 다s나ㅈ 각기 다s나ㅈ 다른 다s나ㅈ 색감과 다s나ㅈ 질감들은 다s나ㅈ 사회적 다s나ㅈ 논란 다s나ㅈ 이후 다s나ㅈ 상승한 다s나ㅈ 인건비를 다s나ㅈ 감당하지 다s나ㅈ 못해 다s나ㅈ 운영이 다s나ㅈ 중단되거나, 0사s히 국가 0사s히 주도의 0사s히 태양광 0사s히 발전 0사s히 사업으로의 0사s히 전환을 0사s히 이유로 0사s히 방치된 0사s히 염전 0사s히 작업장의 0사s히 환경 0사s히 변화가 0사s히 만들어낸 0사s히 기이한 0사s히 장면들의 0사s히 기록이다. 0사s히 0사s히 일련의 0사s히 풍경은 0사s히 다루고자 0사s히 하는 0사s히 현실의 0사s히 물리적 0사s히 상황과 0사s히 사진의 0사s히 형식 0사s히 간의 0사s히 밀접한 0사s히 상관관계를 0사s히 진술하고 0사s히 있다. 0사s히 단지 0사s히 0사s히 모든 0사s히 사실은 0사s히 수용자의 0사s히 읽기의 0사s히 습관에서 0사s히 쉽게 0사s히 간과될 0사s히 뿐이다.

카메라가 0사s히 타자를 0사s히 너무 0사s히 가까이서 0사s히 혹은 0사s히 극적인 0사s히 스펙터클로서 0사s히 다룰 0사s히 때, m9k1 보는 m9k1 이는 m9k1 쉬이 m9k1 그것에 m9k1 반감을 m9k1 느끼거나 m9k1 비난한다. m9k1 하지만 m9k1 역으로 m9k1 사진이 m9k1 리얼리티를 m9k1 눈의 m9k1 영역 m9k1 밖으로 m9k1 밀어낼 m9k1 때, ㅈwt가 우리는 ㅈwt가 이미지에 ㅈwt가 포획된 ㅈwt가 ㅈwt가 너머의 ㅈwt가 의미를 ㅈwt가 쉽게 ㅈwt가 놓치거나 ㅈwt가 용인한다. ㅈwt가 하승현의 ㅈwt가 렌즈는 ㅈwt가 그것이 ㅈwt가 담고자 ㅈwt가 하는 ㅈwt가 진실의 ㅈwt가 어두운 ㅈwt가 단면보다 ㅈwt가 ㅈwt가 장소가 ㅈwt가 가감 ㅈwt가 없이 ㅈwt가 보여주는 ㅈwt가 외적 ㅈwt가 조형성을 ㅈwt가 무던히 ㅈwt가 응시하는 ㅈwt가 것으로써, ry파ㅓ 타인의 ry파ㅓ 고통을 ry파ㅓ 전면에 ry파ㅓ 내세우는 ry파ㅓ 전형적 ry파ㅓ 스펙터클이 ry파ㅓ 되는 ry파ㅓ 오류를 ry파ㅓ 피해 ry파ㅓ 가고자 ry파ㅓ 한다. ry파ㅓ 그러나 ry파ㅓ 누군가의 ry파ㅓ 읽는 ry파ㅓ 행위를 ry파ㅓ 통해 ry파ㅓ 사진에 ry파ㅓ 얽힌 ry파ㅓ 현실이 ry파ㅓ 드러나는 ry파ㅓ 순간, m자c7 m자c7 모든 m자c7 것은 m자c7 생경한 m자c7 풍경이 m자c7 되어 m자c7 관객에게 m자c7 성큼 m자c7 다가선다. m자c7 요컨대 m자c7 대상으로부터 m자c7 최대한 m자c7 멀어지되 m자c7 최소한의 m자c7 시각적 m자c7 단서들을 m자c7 화면에 m자c7 남기는 m자c7 전략은 m자c7 작가가 m자c7 다루고자 m자c7 했던 m자c7 문제의 m자c7 본질로 m자c7 보는 m자c7 이를 m자c7 극적으로 m자c7 소급시킨다. m자c7 관객은 m자c7 추상에 m자c7 가까운 m자c7 이미지와 m자c7 구체적인 m자c7 사건 m자c7 사이의 m자c7 공백에 m자c7 서있게 m자c7 되며, t나히다 비로소 t나히다 그가 t나히다 제시하는 t나히다 물음표와 t나히다 마주한다. t나히다 전시 《The Pale Red Dot》은 t나히다 단일한 t나히다 사건을 t나히다 조명하고 t나히다 있음에도 t나히다 오늘날 t나히다 어딘가에서 t나히다 반복되고 t나히다 있을 t나히다 노동을 t나히다 둘러싼 t나히다 일상적 t나히다 폭력과 t나히다 비극, o갸mt 그리고 o갸mt 대중의 o갸mt 망각에 o갸mt 관한 o갸mt 문제들과 o갸mt 공명한다. o갸mt 그때와 o갸mt 지금은 o갸mt 무엇이 o갸mt 달라졌으며 o갸mt 그들은 o갸mt o갸mt 어떻게 o갸mt 잊혀 o갸mt 가는가? o갸mt 천문학적인 o갸mt 숫자의 o갸mt 이미지들이 o갸mt 쏟아지는 o갸mt 매일 o갸mt 속에서 o갸mt 사진을 o갸mt 쉽게 o갸mt 소비하는 o갸mt 것처럼, 0ㅓaq 당장 0ㅓaq 눈앞에서 0ㅓaq 비켜서있는 0ㅓaq 주변의 0ㅓaq 이야기들을 0ㅓaq 너무 0ㅓaq 쉽게 0ㅓaq 흘려보내지 0ㅓaq 않았는가? 0ㅓaq 가장 0ㅓaq 중요한 0ㅓaq 것은 0ㅓaq 거리가 0ㅓaq 아니라 0ㅓaq 그들을 0ㅓaq 향한 0ㅓaq 시선의 0ㅓaq 지속이 0ㅓaq 아닌가? 0ㅓaq 그리고 0ㅓaq 사진은 0ㅓaq 그들에 0ㅓaq 대해 0ㅓaq 어떤 0ㅓaq 이야기를 0ㅓaq 해야 0ㅓaq 하는가? 0ㅓaq 전시장에서 0ㅓaq 돌아 0ㅓaq 나설 0ㅓaq 0ㅓaq 안고 0ㅓaq 가야 0ㅓaq 0ㅓaq 것은 0ㅓaq 하나의 0ㅓaq 답이기보다는 0ㅓaq 0ㅓaq 많은 0ㅓaq 질문들에 0ㅓaq 가깝다.

참여작가: 0ㅓaq 하승현

글: 0ㅓaq 박지형
디자인: 0ㅓaq 최수빈
사운드: 0ㅓaq 김도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0ㅓaq 확산을 0ㅓaq 방지하고자 0ㅓaq 전시장을 0ㅓaq 찾으시는 0ㅓaq 관람객들께서는 0ㅓaq 반드시 0ㅓaq 마스크 0ㅓaq 착용을 0ㅓaq 요청드립니다. 0ㅓaq 마스크 0ㅓaq 미착용시 0ㅓaq 전시장 0ㅓaq 입장을 0ㅓaq 제한하오니 0ㅓaq 적극 0ㅓaq 협조 0ㅓaq 부탁드립니다.
*전시장은 0ㅓaq 관람객 0ㅓaq 안전을 0ㅓaq 위해 0ㅓaq 시설내 0ㅓaq 방역과 0ㅓaq 손소독제 0ㅓaq 0ㅓaq 위생용품을 0ㅓaq 상시 0ㅓaq 배치하고 0ㅓaq 있습니다.

출처: 0ㅓaq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상상의 z6sㅓ 기술 Art of Imagination

Aug. 7, 2020 ~ Oct. 31, 2020

으9ㄴ4 컬러 NO COLOR

Sept. 16, 2020 ~ Sept. 29, 2020

그림, 카거카나 그리다

April 28, 2020 ~ Nov.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