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승현 개인전: The Pale Red Dot

SeMA창고

June 5, 2020 ~ July 1, 2020

얼룩진 쟏8차ㅓ 소금밭을 쟏8차ㅓ 쟏8차ㅓ 다시 쟏8차ㅓ 직면할 쟏8차ㅓ 이유 

쟏8차ㅓ 쟏8차ㅓ 쟏8차ㅓ 신안의 쟏8차ㅓ 염전에서 쟏8차ㅓ 임금 쟏8차ㅓ 체불, 0b6f 폭행, ㅑ36아 비인간적 ㅑ36아 노동 ㅑ36아 환경에 ㅑ36아 내몰린 ㅑ36아 이들의 ㅑ36아 이야기가 ㅑ36아 미디어의 ㅑ36아 수면 ㅑ36아 위로 ㅑ36아 올랐던 ㅑ36아 적이 ㅑ36아 있다. ㅑ36아 각종 ㅑ36아 시사 ㅑ36아 프로그램은 ㅑ36아 가해자가 ㅑ36아 누구인지 ㅑ36아 ㅑ36아 피해자는 ㅑ36아 얼마나 ㅑ36아 처절한 ㅑ36아 시간을 ㅑ36아 견뎌야 ㅑ36아 했는지 ㅑ36아 ㅑ36아 다투어 ㅑ36아 보도했다. ㅑ36아 그리고 2020년 5월, xㅓuㅐ 서울의 xㅓuㅐ xㅓuㅐ 아파트 xㅓuㅐ 입주민의 xㅓuㅐ 폭언과 xㅓuㅐ 폭행에 xㅓuㅐ 시달리다 xㅓuㅐ 스스로 xㅓuㅐ 목숨을 xㅓuㅐ 끊은 xㅓuㅐ 경비원을 xㅓuㅐ 보며 xㅓuㅐ 국민들은 xㅓuㅐ xㅓuㅐ xㅓuㅐ xㅓuㅐ 분개한다. xㅓuㅐ 그때와 xㅓuㅐ 지금, 으ㄴ94 우리는 으ㄴ94 여전히 으ㄴ94 무엇을 으ㄴ94 놓치고 으ㄴ94 있는가? 으ㄴ94 하승현은 으ㄴ94 사회적으로 으ㄴ94 쉽게 으ㄴ94 잊히는 으ㄴ94 현실들을 으ㄴ94 좇으며, 으2바차 흐릿해진 으2바차 으2바차 과거를 으2바차 재소환하고 으2바차 문제시한다. 으2바차 모두가 으2바차 신안에서 으2바차 일어난 으2바차 비극을 으2바차 잊어갈 으2바차 으2바차 즈음 으2바차 그는 으2바차 으2바차 사건을 으2바차 다시 으2바차 으2바차 으2바차 짚어보겠다는 으2바차 마음으로 으2바차 으2바차 현장을 으2바차 찾았다. 으2바차 그러나 으2바차 자신이 으2바차 보고 으2바차 느낀 으2바차 것을 으2바차 그대로 으2바차 기록할 으2바차 으2바차 있을 으2바차 것이라는 으2바차 믿음이 으2바차 허무맹랑한 으2바차 것임을 으2바차 깨닫는 으2바차 데는 으2바차 그리 으2바차 오랜 으2바차 시간이 으2바차 걸리지 으2바차 않았을 으2바차 것이다. 으2바차 카메라는 으2바차 결국 으2바차 타자로서 으2바차 작가가 으2바차 가졌던 으2바차 응시를 으2바차 반영하기 으2바차 마련이고, tlv다 tlv다 속에서 tlv다 피사체는 tlv다 필연적인 tlv다 대상화의 tlv다 과정을 tlv다 거친다. tlv다 적어도 tlv다 그는 tlv다 거기에 tlv다 있었지만, ㅐ타바a 그곳에서 ㅐ타바a 확인한 ㅐ타바a 것은 ㅐ타바a 사진이라는 ㅐ타바a 매체가 ㅐ타바a 담보하는 ㅐ타바a 기록성이 ㅐ타바a 보여주는 ㅐ타바a 구멍들이며 ㅐ타바a 끝없이 ㅐ타바a 한계에 ㅐ타바a 부딪히고 ㅐ타바a 마는 ㅐ타바a 불완전한 ㅐ타바a 시선의 ㅐ타바a 그림자였다.

사진이 ㅐ타바a 만들어내는 ㅐ타바a 물리적 ㅐ타바a 프레임 ㅐ타바a 안에 ㅐ타바a 현실을 ㅐ타바a 온전히 ㅐ타바a 담아낼 ㅐ타바a ㅐ타바a 없다는 ㅐ타바a 한계를 ㅐ타바a 수용한 ㅐ타바a 이후, cjr6 하승현은 cjr6 다음과 cjr6 같은 cjr6 이미지를 cjr6 제시한다. cjr6 화면에는 cjr6 얼룩진 cjr6 표면의 cjr6 염전 cjr6 바닥과 cjr6 불규칙한 cjr6 격자무늬가 cjr6 드러난다. cjr6 현장의 cjr6 참혹함과 cjr6 극적으로 cjr6 대비되는 cjr6 고요하고 cjr6 적막한 cjr6 이미지는 cjr6 언뜻 cjr6 피해자들의 cjr6 고통을 cjr6 탈각시키는 cjr6 것으로 cjr6 보이기도 cjr6 한다. cjr6 동시에 cjr6 그의 cjr6 카메라는 cjr6 보고자 cjr6 하는 cjr6 대상이 cjr6 거의 cjr6 사라질 cjr6 때까지 cjr6 그것으로부터 cjr6 무심하게 cjr6 멀어져 cjr6 있다. cjr6 그러나 cjr6 그의 cjr6 사진은 cjr6 결코 cjr6 무엇도 cjr6 숨기거나 cjr6 과장하지 cjr6 않으며, 다oyu 다oyu 문제에서 다oyu 도망치지 다oyu 않는다. <The Pale Red Dot>(2018-2020)과 <Salt Pond>(2018-2020) 다oyu 연작은 다oyu 사건이 다oyu 일어난 다oyu 장소와 다oyu 억압받은 다oyu 개인의 다oyu 존재를 다oyu 또렷하게 다oyu 직시한다. 다oyu 노동자들이 다oyu 염전에서 다oyu 도망가더라도 다oyu 쉽게 다oyu 눈에 다oyu 띄도록 다oyu 고용주들이 다oyu 강제로 다oyu 입혔던 다oyu 붉은색 다oyu 작업복은 다oyu 희미한 다oyu 작은 다oyu 점(pale red dot)이 다oyu 되어 다oyu 화면의 다oyu 이곳저곳에 다oyu 먼지처럼 다oyu 떠다닌다. 다oyu 또한 다oyu 사진의 다oyu 각기 다oyu 다른 다oyu 색감과 다oyu 질감들은 다oyu 사회적 다oyu 논란 다oyu 이후 다oyu 상승한 다oyu 인건비를 다oyu 감당하지 다oyu 못해 다oyu 운영이 다oyu 중단되거나, 타ㅓa사 국가 타ㅓa사 주도의 타ㅓa사 태양광 타ㅓa사 발전 타ㅓa사 사업으로의 타ㅓa사 전환을 타ㅓa사 이유로 타ㅓa사 방치된 타ㅓa사 염전 타ㅓa사 작업장의 타ㅓa사 환경 타ㅓa사 변화가 타ㅓa사 만들어낸 타ㅓa사 기이한 타ㅓa사 장면들의 타ㅓa사 기록이다. 타ㅓa사 타ㅓa사 일련의 타ㅓa사 풍경은 타ㅓa사 다루고자 타ㅓa사 하는 타ㅓa사 현실의 타ㅓa사 물리적 타ㅓa사 상황과 타ㅓa사 사진의 타ㅓa사 형식 타ㅓa사 간의 타ㅓa사 밀접한 타ㅓa사 상관관계를 타ㅓa사 진술하고 타ㅓa사 있다. 타ㅓa사 단지 타ㅓa사 타ㅓa사 모든 타ㅓa사 사실은 타ㅓa사 수용자의 타ㅓa사 읽기의 타ㅓa사 습관에서 타ㅓa사 쉽게 타ㅓa사 간과될 타ㅓa사 뿐이다.

카메라가 타ㅓa사 타자를 타ㅓa사 너무 타ㅓa사 가까이서 타ㅓa사 혹은 타ㅓa사 극적인 타ㅓa사 스펙터클로서 타ㅓa사 다룰 타ㅓa사 때, ㅐx자6 보는 ㅐx자6 이는 ㅐx자6 쉬이 ㅐx자6 그것에 ㅐx자6 반감을 ㅐx자6 느끼거나 ㅐx자6 비난한다. ㅐx자6 하지만 ㅐx자6 역으로 ㅐx자6 사진이 ㅐx자6 리얼리티를 ㅐx자6 눈의 ㅐx자6 영역 ㅐx자6 밖으로 ㅐx자6 밀어낼 ㅐx자6 때, 다걷라u 우리는 다걷라u 이미지에 다걷라u 포획된 다걷라u 다걷라u 너머의 다걷라u 의미를 다걷라u 쉽게 다걷라u 놓치거나 다걷라u 용인한다. 다걷라u 하승현의 다걷라u 렌즈는 다걷라u 그것이 다걷라u 담고자 다걷라u 하는 다걷라u 진실의 다걷라u 어두운 다걷라u 단면보다 다걷라u 다걷라u 장소가 다걷라u 가감 다걷라u 없이 다걷라u 보여주는 다걷라u 외적 다걷라u 조형성을 다걷라u 무던히 다걷라u 응시하는 다걷라u 것으로써, sㅐ쟏ㅐ 타인의 sㅐ쟏ㅐ 고통을 sㅐ쟏ㅐ 전면에 sㅐ쟏ㅐ 내세우는 sㅐ쟏ㅐ 전형적 sㅐ쟏ㅐ 스펙터클이 sㅐ쟏ㅐ 되는 sㅐ쟏ㅐ 오류를 sㅐ쟏ㅐ 피해 sㅐ쟏ㅐ 가고자 sㅐ쟏ㅐ 한다. sㅐ쟏ㅐ 그러나 sㅐ쟏ㅐ 누군가의 sㅐ쟏ㅐ 읽는 sㅐ쟏ㅐ 행위를 sㅐ쟏ㅐ 통해 sㅐ쟏ㅐ 사진에 sㅐ쟏ㅐ 얽힌 sㅐ쟏ㅐ 현실이 sㅐ쟏ㅐ 드러나는 sㅐ쟏ㅐ 순간, 우파사거 우파사거 모든 우파사거 것은 우파사거 생경한 우파사거 풍경이 우파사거 되어 우파사거 관객에게 우파사거 성큼 우파사거 다가선다. 우파사거 요컨대 우파사거 대상으로부터 우파사거 최대한 우파사거 멀어지되 우파사거 최소한의 우파사거 시각적 우파사거 단서들을 우파사거 화면에 우파사거 남기는 우파사거 전략은 우파사거 작가가 우파사거 다루고자 우파사거 했던 우파사거 문제의 우파사거 본질로 우파사거 보는 우파사거 이를 우파사거 극적으로 우파사거 소급시킨다. 우파사거 관객은 우파사거 추상에 우파사거 가까운 우파사거 이미지와 우파사거 구체적인 우파사거 사건 우파사거 사이의 우파사거 공백에 우파사거 서있게 우파사거 되며, 다1tㅐ 비로소 다1tㅐ 그가 다1tㅐ 제시하는 다1tㅐ 물음표와 다1tㅐ 마주한다. 다1tㅐ 전시 《The Pale Red Dot》은 다1tㅐ 단일한 다1tㅐ 사건을 다1tㅐ 조명하고 다1tㅐ 있음에도 다1tㅐ 오늘날 다1tㅐ 어딘가에서 다1tㅐ 반복되고 다1tㅐ 있을 다1tㅐ 노동을 다1tㅐ 둘러싼 다1tㅐ 일상적 다1tㅐ 폭력과 다1tㅐ 비극, 다i걷사 그리고 다i걷사 대중의 다i걷사 망각에 다i걷사 관한 다i걷사 문제들과 다i걷사 공명한다. 다i걷사 그때와 다i걷사 지금은 다i걷사 무엇이 다i걷사 달라졌으며 다i걷사 그들은 다i걷사 다i걷사 어떻게 다i걷사 잊혀 다i걷사 가는가? 다i걷사 천문학적인 다i걷사 숫자의 다i걷사 이미지들이 다i걷사 쏟아지는 다i걷사 매일 다i걷사 속에서 다i걷사 사진을 다i걷사 쉽게 다i걷사 소비하는 다i걷사 것처럼, pv3ㄴ 당장 pv3ㄴ 눈앞에서 pv3ㄴ 비켜서있는 pv3ㄴ 주변의 pv3ㄴ 이야기들을 pv3ㄴ 너무 pv3ㄴ 쉽게 pv3ㄴ 흘려보내지 pv3ㄴ 않았는가? pv3ㄴ 가장 pv3ㄴ 중요한 pv3ㄴ 것은 pv3ㄴ 거리가 pv3ㄴ 아니라 pv3ㄴ 그들을 pv3ㄴ 향한 pv3ㄴ 시선의 pv3ㄴ 지속이 pv3ㄴ 아닌가? pv3ㄴ 그리고 pv3ㄴ 사진은 pv3ㄴ 그들에 pv3ㄴ 대해 pv3ㄴ 어떤 pv3ㄴ 이야기를 pv3ㄴ 해야 pv3ㄴ 하는가? pv3ㄴ 전시장에서 pv3ㄴ 돌아 pv3ㄴ 나설 pv3ㄴ pv3ㄴ 안고 pv3ㄴ 가야 pv3ㄴ pv3ㄴ 것은 pv3ㄴ 하나의 pv3ㄴ 답이기보다는 pv3ㄴ pv3ㄴ 많은 pv3ㄴ 질문들에 pv3ㄴ 가깝다. 


참여작가: pv3ㄴ 하승현

글: pv3ㄴ 박지형
디자인: pv3ㄴ 최수빈
사운드: pv3ㄴ 김도언

* pv3ㄴ 임시휴관 (5월29일 ~ 별도 pv3ㄴ 안내시 pv3ㄴ 까지)

출처: pv3ㄴ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안초롱 2차du 개인전 : Natural Gene

June 17, 2020 ~ July 18, 2020

장종완 ㄴept 개인전 : ㄴept 프롬프터 Jongwan Jang : Prompter

April 29, 2020 ~ Aug. 16, 2020

명상 Mindfulness

April 24, 2020 ~ Sept.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