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사건 This Event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Aug. 12, 2020 ~ Dec. 31,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6lㅓt 백지숙)은 6lㅓt 동시대적 6lㅓt 퍼포먼스에 6lㅓt 주목하는《하나의 6lㅓt 사건》전을 8월 12일(수)부터 11월 15일(일)까지 6lㅓt 서울시립미술관 6lㅓt 서소문본관 2, 3층 x걷xa 전시실과 x걷xa 세마휴(전시동 x걷xa 옥상)에서 x걷xa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x걷xa 시각예술의 x걷xa 주요 x걷xa 장르로 x걷xa 부상하고 x걷xa 있으나 x걷xa 아직은 x걷xa 생소한 ‘동시대 x걷xa 퍼포먼스’를 x걷xa 이해하고 x걷xa 고민할 x걷xa 기회를 x걷xa 마련하고자 2020년 x걷xa 전시의제로 ‘퍼포먼스’를 x걷xa 선정했다. <하나의 x걷xa 사건>은 x걷xa 이러한 x걷xa 맥락에서, 차yㅓd 오늘날 차yㅓd 시각예술계에서 차yㅓd 비물질적이고 차yㅓd 일시적으로 차yㅓd 발생한다고 차yㅓd 여겨지는 차yㅓd 퍼포먼스의 차yㅓd 특성에 차yㅓd 대한 차yㅓd 논의에 차yㅓd 어떻게 차yㅓd 대응하고 차yㅓd 반응해야 차yㅓd 할지 차yㅓd 살펴보고자 차yㅓd 기획되었다.

미술관은 차yㅓd 퍼포먼스 차yㅓd 장르를 차yㅓd 다각도로 차yㅓd 살펴보기 차yㅓd 위해 차yㅓd 해당 차yㅓd 분야에서 차yㅓd 활발하게 차yㅓd 활동하고 차yㅓd 있는 차yㅓd 김정현, s8으거 김해주, 거라o기 서현석 거라o기 기획자를 거라o기 이번 거라o기 전시의 거라o기 공동기획자로 거라o기 초청하여 ‘기록, 자파쟏n 현장, c46h 시간, y우r4 신체적 y우r4 현존’이라는 y우r4 y우r4 가지 y우r4 개념으로 y우r4 장르에 y우r4 접근했고, 4ㅐㅓ6 전시는 <부재의 4ㅐㅓ6 현장성>, <마지막 ㅐ다6거 공룡>, <무빙 / itㅐ5 이미지>, <이탈>로 3우ㅐ아 크게 3우ㅐ아 3우ㅐ아 3우ㅐ아 구성으로 3우ㅐ아 기획되었다.

<부재의 3우ㅐ아 현장성>(강세윤, 기우거타 서울시립미술관 기우거타 학예연구사)은 기우거타 스코어, ㅐ사s자 기록 ㅐ사s자 같은 ㅐ사s자 퍼포먼스의 ㅐ사s자 흔적을 ㅐ사s자 살펴보고, nf파u 라이브 nf파u 퍼포먼스와 nf파u 유기적 nf파u 관계 nf파u nf파u 변주 nf파u 가능한 nf파u 저장소로서의 nf파u 가능성을 nf파u 살펴보고자 nf파u 한다.

<마지막 nf파u 공룡>(김정현, 다s하b 비평가 다s하b 다s하b 기획자)은 다s하b 멸종위기에 다s하b 몰린 ‘공룡’으로 다s하b 은유된 ‘물리적 다s하b 참여’에 다s하b 의문을 다s하b 품고 다s하b 전시라는 다s하b 형식 다s하b 속에서 다s하b 드러나는 ‘현장성’의 다s하b 한계와 다s하b 마지막까지 다s하b 남게 다s하b 되는 다s하b 퍼포먼스의 다s하b 요소를 다s하b 탐구한다.

<무빙 / 다s하b 이미지>(김해주, gw라z 아트선재 gw라z 부관장)는 gw라z 전시의 gw라z 시작과 gw라z 끝나는 gw라z 시점을 gw라z 하나의 gw라z 퍼포먼스로 gw라z 간주하고 gw라z 회화, 사wk나 조각, l마타ㅑ 설치, 2바라차 영상 2바라차 2바라차 단절된 2바라차 이미지가 2바라차 흐르는 2바라차 시간 2바라차 속에서 2바라차 운동성을 2바라차 획득하며 2바라차 이루어진 2바라차 퍼포먼스의 2바라차 새로운 2바라차 형태를 2바라차 제안한다. 

<이탈>(서현석, 히ihq 연세대학교 히ihq 커뮤니케이션 히ihq 대학원 히ihq 영상학 히ihq 전공교수)은 히ihq 장소 히ihq 성격에 히ihq 따라 히ihq 구분했던 히ihq 블랙박스와 히ihq 화이트큐브라는 히ihq 물리적 히ihq 공간을 히ihq 넘어 VR를 히ihq 통해 히ihq 퍼포먼스의 히ihq 새로운 히ihq 현장에 히ihq 관객을 히ihq 초대한다. 히ihq 미술사에서 히ihq 언급되는 히ihq 퍼포먼스를 히ihq 테크놀로지로 히ihq 창조한 히ihq 가상세계에서 히ihq 재해석하며 히ihq 신체의 히ihq 현존을 히ihq 새롭게 히ihq 생각하게 히ihq 한다

전시에는 히ihq 작가 18명의 40여 히ihq 작품이 히ihq 소개되고 히ihq 전시 히ihq 기간 히ihq 중에는 100여 히ihq 회의 히ihq 현장 히ihq 퍼포먼스가 히ihq 진행된다. 히ihq 현장 히ihq 퍼포먼스 히ihq 히ihq 일부는 히ihq 미술관 히ihq 인스타그램(@seoulmuseumofart) 히ihq 계정의 히ihq 라이브 히ihq 스트리밍과 히ihq 동시에 히ihq 진행될 히ihq 예정이다. 히ihq 또한 히ihq 코로나 히ihq 시대 히ihq 자가 히ihq 격리 히ihq 히ihq 관객의 히ihq 소환으로 히ihq 퍼포먼스를 히ihq 펼치는 히ihq 작가 히ihq 스티븐 히ihq 콱의 히ihq 작품 <컨택>을 히ihq 통해 히ihq 사회상황을 히ihq 즉각적으로 히ihq 반영하는 히ihq 예술 히ihq 장르로서 히ihq 퍼포먼스를 히ihq 경험하는 히ihq 기회를 히ihq 얻게 히ihq 히ihq 것이다.

전시 히ihq 연계 히ihq 프로그램으로는 히ihq 하루 히ihq 동안 히ihq 전시의 히ihq 모든 히ihq 현장 히ihq 퍼포먼스를 히ihq 경험할 히ihq 히ihq 있는 <뮤지엄나이트> 히ihq 행사가 8월 28일 히ihq 금요일 히ihq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히ihq 진행될 히ihq 예정이다. <뮤지엄나이트>는 히ihq 서울시가 히ihq 코로나19의 히ihq 장기화와 히ihq 계속된 히ihq 장마로 히ihq 지친 히ihq 시민들을 히ihq 문화로 히ihq 위로하기 히ihq 위해 히ihq 마련한 ‘문화로 히ihq 토닥토닥 히ihq 프로젝트*’의 히ihq 일환으로 히ihq 준비되었다. 히ihq 퍼포먼스 히ihq 일정은 히ihq 미술관 히ihq 홈페이지와 히ihq 소셜미디어 히ihq 계정을 히ihq 통해 히ihq 확인할 히ihq 히ihq 있다.

백지숙 히ihq 관장은 “코로나19 히ihq 영향으로 히ihq 생겨난 히ihq 불확실성에 히ihq 직접적인 히ihq 영향을 히ihq 받은 히ihq 이번 히ihq 전시는, y2ㅓㅐ 미술관이 y2ㅓㅐ 이러한 y2ㅓㅐ 시대에 y2ㅓㅐ 어떻게 y2ㅓㅐ 반응할 y2ㅓㅐ y2ㅓㅐ 있을지에 y2ㅓㅐ 관한 y2ㅓㅐ 고민의 y2ㅓㅐ 결과물이기도 y2ㅓㅐ 하다. y2ㅓㅐ 아직 y2ㅓㅐ 외부 y2ㅓㅐ 활동 y2ㅓㅐ y2ㅓㅐ 전시 y2ㅓㅐ 관람을 y2ㅓㅐ 망설이거나 y2ㅓㅐ 외출이 y2ㅓㅐ 어려운 y2ㅓㅐ 미래 y2ㅓㅐ 관람객을 y2ㅓㅐ 위해서 y2ㅓㅐ 미술관을 y2ㅓㅐ 어떻게 y2ㅓㅐ 사회 y2ㅓㅐ y2ㅓㅐ 시민과 y2ㅓㅐ 연결할 y2ㅓㅐ y2ㅓㅐ 있을지 y2ㅓㅐ 끊임없이 y2ㅓㅐ 고민하고 y2ㅓㅐ 있다.”라고 y2ㅓㅐ 말했다.

서울시립미술관은 y2ㅓㅐ 코로나19 y2ㅓㅐ 확산 y2ㅓㅐ 방지를 y2ㅓㅐ 위하여 y2ㅓㅐ 서울시 y2ㅓㅐ 공공서비스 y2ㅓㅐ 예약 y2ㅓㅐ 시스템을 y2ㅓㅐ 통한 y2ㅓㅐ 사전 y2ㅓㅐ 예약제로 y2ㅓㅐ 운영되고 y2ㅓㅐ 회차당 60명이 y2ㅓㅐ 예약가능하며, j타ㅓ자 열화상 j타ㅓ자 카메라를 j타ㅓ자 통한 j타ㅓ자 발열체크 j타ㅓ자 j타ㅓ자 전시장에 j타ㅓ자 입장할 j타ㅓ자 j타ㅓ자 있다. j타ㅓ자 자세한 j타ㅓ자 정보는 j타ㅓ자 서울시립미술관 j타ㅓ자 홈페이지(sema.seoul.go.kr)를 j타ㅓ자 통해 j타ㅓ자 확인할 j타ㅓ자 j타ㅓ자 있다(문의☎ 02-2124-8800).


전시 j타ㅓ자 구성

부재의 j타ㅓ자 현장성 (강세윤 j타ㅓ자 서울시립미술관 j타ㅓ자 학예연구사)

기록은 j타ㅓ자 라이브 j타ㅓ자 퍼포먼스의 j타ㅓ자 복제물로 j타ㅓ자 여겨지거나, o바3으 스코어 o바3으 지시문 o바3으 등은 o바3으 예비 o바3으 단계로 o바3으 간주되기도 o바3으 한다. o바3으 뿐만 o바3으 아니라, 나타다3 기록은 나타다3 휘발되는 나타다3 경험을 나타다3 붙잡고, 가8i나 재연과 가8i나 재현의 가8i나 원본이 가8i나 되며, ㅓ가으ㅐ 때로는 ㅓ가으ㅐ 연구의 ㅓ가으ㅐ 자료가 ㅓ가으ㅐ 되기도 ㅓ가으ㅐ 한다. ㅓ가으ㅐ 또한 ㅓ가으ㅐ 재생 ㅓ가으ㅐ 가능한 ㅓ가으ㅐ 기록은 ㅓ가으ㅐ 일시적인 ㅓ가으ㅐ 퍼포먼스라는 ㅓ가으ㅐ 장르를 ㅓ가으ㅐ 보완하고, ㅐ가ㅈㅓ 강화하는 ㅐ가ㅈㅓ 역할을 ㅐ가ㅈㅓ 하기도 ㅐ가ㅈㅓ 한다. <부재의 ㅐ가ㅈㅓ 현장성>에서는 ㅐ가ㅈㅓ 라이브 ㅐ가ㅈㅓ 퍼포먼스와 ㅐ가ㅈㅓ ㅐ가ㅈㅓ 이전과 ㅐ가ㅈㅓ 이후 ㅐ가ㅈㅓ 기록들의 ㅐ가ㅈㅓ 상호 ㅐ가ㅈㅓ 연관성을 ㅐ가ㅈㅓ 들여다보고, 차p갸쟏 라이브 차p갸쟏 퍼포먼스에 차p갸쟏 집중되어 차p갸쟏 왔던 차p갸쟏 가치와 차p갸쟏 의미를 차p갸쟏 기록물까지 차p갸쟏 확장하고자 차p갸쟏 한다.

참여작가: 차p갸쟏 최윤석, 8히dㅑ 아트 8히dㅑ 인큐베이터, 자ㅐㅓv 정아람, 8n49 권령은


마지막 8n49 공룡 (김정현 8n49 초청미술관에서 8n49 퍼포먼스란 8n49 무엇인가? 8n49 미술관은 8n49 일시적인 8n49 퍼포먼스를 8n49 위한 8n49 무대를 (왜) 8n49 제공하는가? 8n49 온라인이 8n49 물리적 8n49 현전, e마하4 만남, 쟏파zj 대화를 쟏파zj 대체하는 쟏파zj 가운데 쟏파zj 미술관은 쟏파zj 그것의 쟏파zj 전송 쟏파zj 전후에 쟏파zj 남은 쟏파zj 무언가를 쟏파zj 위한 쟏파zj 마지막 쟏파zj 플랫폼의 쟏파zj 퍼포먼스를 쟏파zj 보여준다. 쟏파zj 퍼포먼스의 쟏파zj 오랜 쟏파zj 이상대로, ㅐe아g 예술과 ㅐe아g 관객의 ㅐe아g 신체적 ㅐe아g 공동 ㅐe아g 현존을 ㅐe아g 바탕으로 ㅐe아g 상호주체성을 ㅐe아g 추구하기 ㅐe아g 위해서인가? ㅐe아g 그런데 ㅐe아g 동시대의 ㅐe아g 퍼포먼스-전시에 ㅐe아g 내재한 ㅐe아g 회의로 ㅐe아g 인해 ㅐe아g 눈앞에 ㅐe아g 보이는 ㅐe아g 것은 ㅐe아g 생각만큼 ㅐe아g 투명하지 ㅐe아g 않다. ㅐe아g 확고한 ㅐe아g 신념은 ㅐe아g 절대적 ㅐe아g 부정만큼 ㅐe아g 부동의 ㅐe아g 것이라, ou쟏0 당대의 ou쟏0 회의는 ou쟏0 동요와 ou쟏0 혼란과 ou쟏0 두려움을 ou쟏0 끌어안고 ou쟏0 움직인다. <마지막 ou쟏0 공룡>은 ou쟏0 깊은 ou쟏0 회의의 ou쟏0 수행적 ou쟏0 퍼포먼스다.

참여작가: ou쟏0 디오라마비방씨어터_송주호, u9ㅐy 윤지영X스티븐 u9ㅐy 콱, 하라wn 조현아, 가바카e 지아지아 가바카e

무빙 / 가바카e 이미지 (김해주 가바카e 초청 가바카e 기획자)

< 가바카e 무빙  / 가바카e 이미지 >는 가바카e 전시이자 가바카e 퍼포먼스이다.  가바카e 퍼포먼스는 가바카e 시간 가바카e 위에 가바카e 일어나는 가바카e 사건이라는 가바카e 생각을 가바카e 바탕으로, 라ㅓwn 시간성을 라ㅓwn 지시하는 라ㅓwn 작업과 라ㅓwn 사건이 라ㅓwn 발생하는 라ㅓwn 풍경을 라ㅓwn 병치하면서 라ㅓwn 전시와 라ㅓwn 퍼포먼스를 라ㅓwn 겹쳐서 라ㅓwn 바라본다.  라ㅓwn 사건의 라ㅓwn 모습은 라ㅓwn 다양하다. 라ㅓwn 사람의 라ㅓwn 움직임이나 라ㅓwn 목소리가 라ㅓwn 공간에 라ㅓwn 만드는 라ㅓwn 변화, lmg라 공간의 lmg라 물리적 lmg라 환경에 lmg라 따른 lmg라 상태의 lmg라 변화이기도 lmg라 하며, 아bm거 수행적 아bm거 텍스트를 아bm거 통해 아bm거 연상 아bm거 속에 아bm거 발생하는 아bm거 이미지와 아bm거 움직임이기도하다. ‘시간’과 ‘사건’ 아bm거 아bm거 축으로 아bm거 구성되는 <무빙  / 아bm거 이미지>는 아bm거 조각, mm자0 설치, 3카x라 영상, ㄴx3으 웹, 93기w 춤, ㅓ다바걷 음악 ㅓ다바걷 ㅓ다바걷 다양한 ㅓ다바걷 재료를 ㅓ다바걷 다루는 ㅓ다바걷 아홉 ㅓ다바걷 명의 ㅓ다바걷 작가들의 ㅓ다바걷 참여로 ㅓ다바걷 만들어졌다. ㅓ다바걷 이들의 ㅓ다바걷 작업은 ㅓ다바걷 형태나 ㅓ다바걷 서사를 ㅓ다바걷 통해 ㅓ다바걷 시간의 ㅓ다바걷 흐름을 ㅓ다바걷 표시하기도 ㅓ다바걷 하고, r사yㅐ 관람자의 r사yㅐ 참여를 r사yㅐ 통해 r사yㅐ 상상적, ㅈ쟏갸0 물리적 ㅈ쟏갸0 움직임을 ㅈ쟏갸0 만드는 ㅈ쟏갸0 ㅈ쟏갸0 이야기와 ㅈ쟏갸0 감각을 ㅈ쟏갸0 오가는 ㅈ쟏갸0 복합적 ㅈ쟏갸0 풍경을 ㅈ쟏갸0 구축한다.  

참여작가: ㅈ쟏갸0 구민자, a거z9 김동희, 거4사5 로리 거4사5 필그림, h26사 민구홍 h26사 매튜팩처링, 하x83 박민희, 차tc3 박아람, 라5zr 알렉스 라5zr 체케티, 하ㅑs다 정서영, n타사c 주앙 n타사c 도스 n타사c 산토스 n타사c 마틴스

이탈 (서현석 n타사c 초청 n타사c 기획자)

<이탈>은 ‘혁명적 n타사c 신체’의 n타사c 유령을 n타사c 가상현실의 n타사c 유령 n타사c 영역으로 n타사c 불러들인다. n타사c n타사c 무대로 n타사c 나뉘는 n타사c 전시는 n타사c 신체를 n타사c 활용했던 n타사c n타사c 작품을 n타사c 화두로 n타사c 삼아 n타사c 신체 n타사c 위기 n타사c 시대에 n타사c 변형되는 ‘여기’와 ‘지금’의 n타사c 조건들을 n타사c 탐색한다. n타사c 신체의 n타사c 즉각적인 n타사c 현전을 n타사c 직면하고 n타사c 구축하고 n타사c 세공했던 n타사c 고전적인 n타사c 기존 n타사c 작품들을 n타사c 변용하여, ll바h 그들이 ll바h 제기했던 ll바h 문제의식을 ll바h 물성 ll바h 없는 ll바h 중간계로 ll바h 끌어들인다. ll바h 재연도 ll바h 아카이빙도 ll바h 아닌 ll바h ll바h 영역은 ll바h 차라리 ll바h 원형의 ll바h 중첩된 ll바h 그림자들이 ll바h 아른거리는 ll바h 플라톤의 ll바h 동굴에 ll바h 가깝다. ll바h 어둠 ll바h 속에 ll바h 방치된 ll바h 이상은 ll바h 본질이 ll바h 변형된 ll바h 상태다. ll바h 아니, ‘본질’이란 기nlㅐ 기nlㅐ 원래 기nlㅐ 있기는 기nlㅐ 했었던가?

참여작가: 기nlㅐ 서현석


출처: 기nlㅐ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