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의산수 筆意山水 근대를 만나다

정동1928아트센터

Oct. 4, 2019 ~ Dec. 4, 2019

지식인의 차5s카 나라와 차5s카 평담(平淡)
전시기획 차5s카 이승현

조선은 차5s카 지식인 차5s카 문사(文士)들이 차5s카 지배했던 차5s카 나라다. 차5s카 중국 차5s카 송대의 차5s카 성리학을 차5s카 기초로 차5s카 국가운영의 차5s카 기초가 차5s카 마련되어서 차5s카 왕과 차5s카 관리들의 차5s카 힘의 차5s카 균형관계 차5s카 속에 차5s카 차5s카 지배구조는 500년간 차5s카 유지되었다. 차5s카 일제 차5s카 치하에서 차5s카 지식인의 차5s카 나라 차5s카 조선은 차5s카 문약하고 차5s카 당쟁이나 차5s카 일삼는 차5s카 부정적 차5s카 측면이 차5s카 과도하게 차5s카 강조되면서, h파ㅓㅓ 무사의 h파ㅓㅓ 나라 h파ㅓㅓ 일본과 h파ㅓㅓ 대비되는 h파ㅓㅓ 지식인의 h파ㅓㅓ 나라였다는 h파ㅓㅓ 사실은 h파ㅓㅓ 망각되었다. h파ㅓㅓ 나라를 h파ㅓㅓ 다스린 h파ㅓㅓ 유교와 h파ㅓㅓ 문사들이 h파ㅓㅓ 망국의 h파ㅓㅓ 원흉으로 h파ㅓㅓ 치부되면서, 마kzt 유교적 마kzt 도덕관에 마kzt 근거한 마kzt 지식인의 마kzt 자기검열과 마kzt 그로 마kzt 인해 마kzt 고도로 마kzt 절제되고 마kzt 정제된 마kzt 이들의 마kzt 미적 마kzt 가치는 마kzt 제대로 마kzt 평가되지 마kzt 못했다. 마kzt 조선의 마kzt 자기와 마kzt 목기, ㅐㅐ8ㅓ 문인화 ㅐㅐ8ㅓ 등에서 ㅐㅐ8ㅓ 공통적으로 ㅐㅐ8ㅓ 나타나는 ㅐㅐ8ㅓ 이와 ㅐㅐ8ㅓ 같이 ㅐㅐ8ㅓ 절제된 ㅐㅐ8ㅓ 단순함은 ㅐㅐ8ㅓ 정교함과 ㅐㅐ8ㅓ 화려함이 ㅐㅐ8ㅓ 부족한 ㅐㅐ8ㅓ 단지 ㅐㅐ8ㅓ 소박한 ㅐㅐ8ㅓ 것으로 ㅐㅐ8ㅓ 간주되었다.

화첩 ㅐㅐ8ㅓ 사이즈의 ㅐㅐ8ㅓ 소경산수를 ㅐㅐ8ㅓ 주로 ㅐㅐ8ㅓ 그린 ㅐㅐ8ㅓ 조선의 ㅐㅐ8ㅓ 회화는 ㅐㅐ8ㅓ ㅐㅐ8ㅓ 작은 ㅐㅐ8ㅓ 크기와 ㅐㅐ8ㅓ 허전해 ㅐㅐ8ㅓ 보이는 ㅐㅐ8ㅓ 화면구성으로 ㅐㅐ8ㅓ 인해 ㅐㅐ8ㅓ 중후장대한 ㅐㅐ8ㅓ 중국의 ㅐㅐ8ㅓ 그림이나 ㅐㅐ8ㅓ 화려한 ㅐㅐ8ㅓ 채색의 ㅐㅐ8ㅓ 일본 ㅐㅐ8ㅓ 그림에 ㅐㅐ8ㅓ 비해 ㅐㅐ8ㅓ 열등하게 ㅐㅐ8ㅓ 평가되었다. ㅐㅐ8ㅓ 그런데 ㅐㅐ8ㅓ 문인화를 ㅐㅐ8ㅓ 정의했던 ㅐㅐ8ㅓ 소동파는 ㅐㅐ8ㅓ 문인화의 ㅐㅐ8ㅓ 미적 ㅐㅐ8ㅓ 가치를 ㅐㅐ8ㅓ 꾸밈없고 ㅐㅐ8ㅓ 진솔한 ㅐㅐ8ㅓ 평담(平淡)으로 ㅐㅐ8ㅓ 보고, r6ㅓ하 이를 r6ㅓ하 간결함과 r6ㅓ하 예스러움 r6ㅓ하 속에 r6ㅓ하 섬세함과 r6ㅓ하 화려함을 r6ㅓ하 포함하는 r6ㅓ하 최고의 r6ㅓ하 멋으로 r6ㅓ하 평가했다. r6ㅓ하 섬세하거나 r6ㅓ하 화려하지 r6ㅓ하 않으면서 r6ㅓ하 r6ㅓ하 느낌을 r6ㅓ하 간결하게 r6ㅓ하 담아내는 r6ㅓ하 일은 r6ㅓ하 고도의 r6ㅓ하 수련이 r6ㅓ하 요구되는 r6ㅓ하 일이었으며, 거cyㅓ 그것이 거cyㅓ 조선의 거cyㅓ 화가들에게 거cyㅓ 요구된 거cyㅓ 덕목이었다.

서구에서 거cyㅓ 풍경화는 17세기에야 거cyㅓ 나타났지만 거cyㅓ 동북아에서 거cyㅓ 산수화는 10세기 거cyㅓ 송대에 거cyㅓ 이미 거cyㅓ 완성되었다. 거cyㅓ 서구의 거cyㅓ 풍경화가 거cyㅓ 바라보기 거cyㅓ 위해 거cyㅓ 그려졌다면, 7ㅐ5f 우리의 7ㅐ5f 산수화는 7ㅐ5f 그림 7ㅐ5f 속으로 7ㅐ5f 들어가기 7ㅐ5f 위해서 7ㅐ5f 그려졌다. 7ㅐ5f 말하자면 7ㅐ5f 오늘날의 3D 7ㅐ5f 가상체험공간을 7ㅐ5f 이차원 7ㅐ5f 평면 7ㅐ5f 위에 7ㅐ5f 그린 7ㅐ5f 것이다. 7ㅐ5f 보기 7ㅐ5f 위한 7ㅐ5f 그림은 7ㅐ5f 재현에 7ㅐ5f 주력하는 7ㅐ5f 반면, 기4xm 체험하기 기4xm 위한 기4xm 그림은 기4xm 체험의 기4xm 내용이 기4xm 중요하다. 기4xm 그래서 기4xm 산수화 기4xm 에는 기4xm 체험을 기4xm 주도할 기4xm 아바타로서의 기4xm 인물과 기4xm 산과 기4xm 강, ㅓcb히 폭포와 ㅓcb히 굽이진 ㅓcb히 길, st하다 다리와 st하다 배등 st하다 체험의 st하다 모티브들이 st하다 그려진다. st하다 그리고 st하다 문인화에 st하다 있어서 st하다 산수화는 st하다 점차 st하다 외부의 st하다 풍경이 st하다 아니라 st하다 마음의 st하다 풍경을 st하다 담아서 st하다 지식인 st하다 문사들이 st하다 추구하는 st하다 보편적인 st하다 삶의 st하다 가치를 st하다 그림에 st하다 표현한다. st하다 절제되고 st하다 정제되어서 st하다 간결하고 st하다 단순해진 st하다 상태, 자ㄴㄴf 그것은 자ㄴㄴf 바로 자ㄴㄴf 조선의 자ㄴㄴf 지식인들이 자ㄴㄴf 추구한 자ㄴㄴf 삶의 자ㄴㄴf 가치였고 자ㄴㄴf 동시에 자ㄴㄴf 조선회화의 자ㄴㄴf 미적 자ㄴㄴf 가치였다.

우리는 자ㄴㄴf 앤디워홀의 자ㄴㄴf 단순한 자ㄴㄴf 복제작업이나 자ㄴㄴf 북유럽 자ㄴㄴf 가구의 자ㄴㄴf 미학에 자ㄴㄴf 열광하지만 자ㄴㄴf 막상 자ㄴㄴf 조선회화나 자ㄴㄴf 조선 자ㄴㄴf 목기의 자ㄴㄴf 심심한 자ㄴㄴf 멋에는 자ㄴㄴf 무심하거나 자ㄴㄴf 무시했다. 자ㄴㄴf 자ㄴㄴf 전시는 자ㄴㄴf 우리의 자ㄴㄴf 자ㄴㄴf 그림을 자ㄴㄴf 당시 자ㄴㄴf 주요 자ㄴㄴf 향유층인 자ㄴㄴf 지식인의 자ㄴㄴf 입장에서 자ㄴㄴf 다시 자ㄴㄴf 읽어보면서 자ㄴㄴf 우리 자ㄴㄴf 조상들이 자ㄴㄴf 추구했던 자ㄴㄴf 삶의 자ㄴㄴf 가치와 자ㄴㄴf 미적 자ㄴㄴf 가치를 자ㄴㄴf 제대로 자ㄴㄴf 느껴보고자 자ㄴㄴf 한다. 자ㄴㄴf 그리고 자ㄴㄴf 근대기 자ㄴㄴf 자ㄴㄴf 자ㄴㄴf 이후의 자ㄴㄴf 작가들이 자ㄴㄴf 변화된 자ㄴㄴf 시대와 자ㄴㄴf 양식 자ㄴㄴf 속에 자ㄴㄴf 이를 자ㄴㄴf 어떻게 자ㄴㄴf 담아내고자 자ㄴㄴf 했는가를 자ㄴㄴf 추적해보고자 자ㄴㄴf 한다.

출처: 자ㄴㄴf 정동1928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reative Code

Dec. 6, 2019 ~ Dec. 12, 2019

조경재 마ㅓ7카 개인전 : 마ㅓ7카 미음기역

Dec. 6, 2019 ~ Dec. 20, 2019

노라를 6r나p 놓아라 : 6r나p 부수는 6r나p 여성들

Nov. 12, 2019 ~ April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