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롬나드 런 Promenade Run

복합문화공간에무

Dec. 12, 2019 ~ Jan. 2, 2020

<프롬나드 쟏하g다 런>은 쟏하g다 예술활동의 쟏하g다 기반이 쟏하g다 되는 '반복'이 쟏하g다 어떻게 쟏하g다 작가마다 쟏하g다 다르게 쟏하g다 해석될 쟏하g다 쟏하g다 있는지를 쟏하g다 탐구하는 쟏하g다 여정의 쟏하g다 복합적인 쟏하g다 전시이다. 쟏하g다 누군가에게는 '반복'이 쟏하g다 매우 쟏하g다 중요하지만, ㅓ걷ㅐㅓ 누군가에게는 ㅓ걷ㅐㅓ 전복의 ㅓ걷ㅐㅓ 대상이 ㅓ걷ㅐㅓ 되면서 ㅓ걷ㅐㅓ 각기 ㅓ걷ㅐㅓ 다른 ㅓ걷ㅐㅓ 패턴과 ㅓ걷ㅐㅓ 리듬, 나lh0 운율, 거6v타 그리고 거6v타 프로젝트의 거6v타 연관성을 거6v타 보여준다. 

오프닝에서는 거6v타 박혜민과 거6v타 안데스 거6v타 작가가 거6v타 그동안 거6v타 진행하여 거6v타 왔던 <보통의 거6v타 국가들>, <도시 e라가7 지질학의 e라가7 분자빵>프로젝트의 e라가7 일환으로 e라가7 음식을 e라가7 나누어주고, 6x나라 신제현은 6x나라 프로 6x나라 라틴 6x나라 댄서 6x나라 허희철x김순진 6x나라 팀과 6x나라 함께 6x나라 댄스 6x나라 퍼포먼스를 6x나라 보여주어 6x나라 6x나라 짜여진 6x나라 공연에서의 '반복'과 6x나라 전복의 6x나라 대상으로서의 '반복'을 6x나라 대비시킨다. 

이샘은 6x나라 허윤경 6x나라 안무가와 6x나라 함께 6x나라 예술가들을 6x나라 대상으로 6x나라 한 HRD 6x나라 워크숍을 6x나라 신체 6x나라 움직임과 6x나라 함께 6x나라 진행할 6x나라 예정이며, c갸ㅈ카 조영주는 c갸ㅈ카 수십개월간 c갸ㅈ카 작성한 c갸ㅈ카 육아 c갸ㅈ카 일지를 c갸ㅈ카 바탕으로 c갸ㅈ카 무보와 c갸ㅈ카 악보를 c갸ㅈ카 만들고 c갸ㅈ카 작곡을 c갸ㅈ카 한 <소나타 “Diary of D’Art”>를 c갸ㅈ카 선보인다. 

박이도는 '선을 c갸ㅈ카 찾는 c갸ㅈ카 아크네'를 c갸ㅈ카 주인공으로 c갸ㅈ카 다양한 c갸ㅈ카 c갸ㅈ카 패턴을 c갸ㅈ카 보이며, 걷ㄴㅑㅈ 방은겸은 걷ㄴㅑㅈ 우주를 걷ㄴㅑㅈ 이루는 걷ㄴㅑㅈ 사과를 걷ㄴㅑㅈ 기반으로 걷ㄴㅑㅈ 화려한 걷ㄴㅑㅈ 입체적 걷ㄴㅑㅈ 페인팅을 걷ㄴㅑㅈ 보여준다. 걷ㄴㅑㅈ 장준호는 걷ㄴㅑㅈ 수륙재(水陸齋)를 걷ㄴㅑㅈ 지내는 걷ㄴㅑㅈ 목적으로 걷ㄴㅑㅈ 만들어진 걷ㄴㅑㅈ 목어(木魚)를 걷ㄴㅑㅈ 재해석하는 걷ㄴㅑㅈ 작업을 걷ㄴㅑㅈ 선보인다. 걷ㄴㅑㅈ 홍학순은 걷ㄴㅑㅈ 작은 걷ㄴㅑㅈ 방을 <토끼 걷ㄴㅑㅈ 언어>라고 걷ㄴㅑㅈ 부르는 걷ㄴㅑㅈ 드로잉 걷ㄴㅑㅈ 체계로 걷ㄴㅑㅈ 채울 걷ㄴㅑㅈ 예정인데, f0우5 오프닝 f0우5 토크인 <달의 f0우5 뒷모습>과 f0우5 함께  <토끼책>에 f0우5 담긴 '조립','연결','대칭'이라는 ㅑ걷m사 요소의 ㅑ걷m사 반복을 ㅑ걷m사 통해, 79라k 펼쳐지는 79라k 이야기를 79라k 보여준다.

서문

개인적인 79라k 경험으로는 79라k 시각예술가와 79라k 공연예술가가 ‘반복’에 79라k 대해서 79라k 서로 79라k 다르게 79라k 생각하는 79라k 지점을 79라k 발견한 79라k 경험이 79라k 있다. 79라k 공연예술가들에게 79라k 반복은 79라k 공연이나 79라k 퍼포먼스를 79라k 진행하기 79라k 위한 79라k 기본적인 79라k 행위로 79라k 매우 79라k 필수적인 79라k 요소이지만, ㅐsd거 시각예술가들은 ㅐsd거 몸에 ㅐsd거 ㅐsd거 습관들, 바oㅐ기 지나치게 바oㅐ기 훈련된 바oㅐ기 특성이라고 바oㅐ기 생각하여 바oㅐ기 이러한 바oㅐ기 습성들을 바oㅐ기 타파하려는 바oㅐ기 경향이 바oㅐ기 있다.

더불어 바oㅐ기 대중가요에서도 ‘반복’은 바oㅐ기 반복되는 바oㅐ기 악몽이나 바oㅐ기 잊기 바oㅐ기 힘든 바oㅐ기 추억들과 바oㅐ기 연관되는 바oㅐ기 바oㅐ기 매우 바oㅐ기 부정적인 바oㅐ기 가사로 바oㅐ기 엮어진다. 바oㅐ기 그러나 ‘반복’은 바oㅐ기 각각을 바oㅐ기 수행했을 바oㅐ기 바oㅐ기 미묘한 바oㅐ기 차이를 바oㅐ기 보이며, 마hze 이는 마hze 어떤 마hze 일을 마hze 결과적으로 마hze 마hze 수행하기 마hze 위한 마hze 노력으로 마hze 비추어 마hze 마hze 마hze 있다. 마hze 그렇게 마hze 각각의 마hze 반복은 마hze 아무리 ‘다시’한다고 마hze 해도, b파1x 새롭게 b파1x 의미를 b파1x 가지며, x거하h 아까의 x거하h 시간과 x거하h 지금의 x거하h 시간은 x거하h 같은 ‘반복적 x거하h 행위’를 x거하h 한다고 x거하h 해도 x거하h 조금씩 x거하h 다르다. x거하h 이번 x거하h 전시에서는 ‘반복’이라는 x거하h 주제를 x거하h 기반으로 x거하h 여러 x거하h 시각예술가들이 x거하h 반복적인 x거하h 과정과 x거하h 들의 x거하h 리서치, 다u카거 작업의 다u카거 결과를 다u카거 어떻게 다u카거 보여주고 다u카거 있는지를 다u카거 다u카거 틀로 다u카거 삼아, ㅓd기c 이번 ㅓd기c 전시를 ㅓd기c 이루는 ㅓd기c 다양한 ㅓd기c 요소들을 ㅓd기c 다루고자 ㅓd기c 한다.

‘반복’은 ㅓd기c 전시의 ㅓd기c 주제이자 ㅓd기c 전시를 ㅓd기c 이루고, uiy0 기존의 uiy0 예술과 uiy0 다른 uiy0 습성을 uiy0 보여주는 uiy0 형식적인 uiy0 기재로서 uiy0 작동한다. ‘반복’을 uiy0 하는 uiy0 시간 uiy0 동안 uiy0 동일한 uiy0 행위를 uiy0 하고 uiy0 있다고 uiy0 생각할 uiy0 수도 uiy0 있지만, 9히ㅓ하 각각의 9히ㅓ하 행동들은 9히ㅓ하 사실 9히ㅓ하 미세하게 9히ㅓ하 다르다. 9히ㅓ하 또한 9히ㅓ하 수행자가 9히ㅓ하 행동한 9히ㅓ하 반복적인 9히ㅓ하 행위들은 9히ㅓ하 특정한 9히ㅓ하 목표지점을 9히ㅓ하 향한 9히ㅓ하 노력의 9히ㅓ하 결과이기도 9히ㅓ하 하다. 9히ㅓ하 하지만 9히ㅓ하 반복적인 9히ㅓ하 과정들은 9히ㅓ하 여러 9히ㅓ하 가지로 9히ㅓ하 해석될 9히ㅓ하 9히ㅓ하 있다. ‘반복’은 9히ㅓ하 진행이 9히ㅓ하 되면서 9히ㅓ하 하나의 9히ㅓ하 루틴으로 9히ㅓ하 발전하며, o거기다 일종의 o거기다 법칙과 o거기다 형식이 o거기다 된다. o거기다 또한 o거기다 일반적인 o거기다 것, t라9바 보통의 t라9바 것, j으0사 습관적인 j으0사 j으0사 등으로 j으0사 성격이 j으0사 지워진다. j으0사 한편으로는 j으0사 강력한 j으0사 형식과 j으0사 법칙을 j으0사 기반으로 j으0사 제의적인 j으0사 양식이 j으0사 되기도 j으0사 하며, rg카다 각각의 rg카다 기운을 rg카다 연결하는 rg카다 운동성은 rg카다 기승전결의 rg카다 과정을 rg카다 겪으면서 rg카다 희극과 rg카다 비극처럼 rg카다 하나의 rg카다 극으로 rg카다 엮이게 rg카다 된다. rg카다 결국 rg카다 형식에서 rg카다 시작했지만, ‘반복’은 t거hp 진행되면 t거hp 진행될수록 t거hp 내용을 t거hp 포괄하게 t거hp 된다. t거hp 이렇게 t거hp 형식과 t거hp 내용을 t거hp 갖춘 t거hp 것이라면 t거hp 모든 t거hp 예술은 ‘반복’에 t거hp 기반할 t거hp t거hp 있다. t거hp 힙합에서의 t거hp 비트와 t거hp 플로우, 카2으g 리듬, sㅐㅑㅐ 운율, 파라ㅑx 모듈, 기dhg 발란스와 기dhg 텐션, ho1h 패턴, 다아ㅐx 수련, 라mㅑㅐ 습관 라mㅑㅐ 라mㅑㅐ 다양하게 라mㅑㅐ 확장된다.

무용이나 라mㅑㅐ 음악 라mㅑㅐ 분야에서는 라mㅑㅐ 이렇게 라mㅑㅐ 반복되는 라mㅑㅐ 동작이나 라mㅑㅐ 용어들이 라mㅑㅐ 있다. 라mㅑㅐ 대표적으로 ‘볼레로’는 라mㅑㅐ 라mㅑㅐ 알려진 18세기에 라mㅑㅐ 생겨난 라mㅑㅐ 스페인의 라mㅑㅐ 민속 라mㅑㅐ 무용의 라mㅑㅐ 라mㅑㅐ 형식으로 라mㅑㅐ 캐스터네츠로 라mㅑㅐ 리듬을 라mㅑㅐ 반주하는 라mㅑㅐ 춤곡으로, q거ㅓv 우리가 q거ㅓv 알고 q거ㅓv 있는 q거ㅓv 작곡가 q거ㅓv 라벨의 ‘볼레로’는 q거ㅓv 같은 q거ㅓv 리듬을 q거ㅓv 반복하면서도 q거ㅓv 무한히 q거ㅓv 확장된다. q거ㅓv 제목으로 q거ㅓv 사용하는 ‘프롬나드 q거ㅓv 런’은 q거ㅓv 댄스스포츠에서 q거ㅓv 마치 q거ㅓv 볼레로처럼 q거ㅓv 연속으로 q거ㅓv 남녀가 q거ㅓv 함께 q거ㅓv 걸어가면서 q거ㅓv 앞으로 q거ㅓv 나아가는 q거ㅓv 반복적인 q거ㅓv 연결 q거ㅓv 동작이다. q거ㅓv 또한 ‘프롬나드’의 q거ㅓv 뜻에는 q거ㅓv 걷는 q거ㅓv 행위인 q거ㅓv 산책의 q거ㅓv 의미가 q거ㅓv 포함되거나, 아우hㅓ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아우hㅓ 그림>에서 아우hㅓ 곡과 아우hㅓ 아우hㅓ 사이를 아우hㅓ 연결하는 아우hㅓ 것을 아우hㅓ 뜻하기도 아우hㅓ 했다.

이같이 아우hㅓ 동작이 아우hㅓ 반복적이거나 아우hㅓ 연속적으로 아우hㅓ 보이면서 아우hㅓ 각각의 아우hㅓ 동작에는 아우hㅓ 미세한 아우hㅓ 차이점이 아우hㅓ 있는데, i나iw 차이와 i나iw 반복을 i나iw 동시에 i나iw 나타낸다는 i나iw 뜻에서 i나iw 제목을 <프롬나드 i나iw 런>으로 i나iw 짓게 i나iw 되었다. i나iw i나iw 전시에 i나iw 참여하는 i나iw 예술가 i나iw 약 10여 i나iw 명은 ‘반복’을 i나iw 미션으로 i나iw 작업 i나iw 세계를 i나iw 보여준다.

작가 i나iw 각자가 i나iw 생각하는 i나iw 반복의 i나iw 요소는 i나iw 여전히 ‘진행중’인 i나iw 것이 i나iw 많다. i나iw i나iw 작가가 i나iw 갖고 i나iw 있는 i나iw 작업세계가 i나iw 단칼에 i나iw 하나가 i나iw 끝나면 i나iw 다른 i나iw 하나가 i나iw 밀려오는 i나iw 것이 i나iw 아니라 i나iw 머릿속을 i나iw 언제나 i나iw 맴돌고 i나iw 있는 i나iw 그만의 i나iw 세계라는 i나iw 것을 i나iw 뜻하는 i나iw 것이다. i나iw 그러면서도 i나iw 전시에 i나iw 참여하는 i나iw 작가의 i나iw 성향은 i나iw 하나도 i나iw 반복적인 i나iw 것이 i나iw 없다. ‘반복’은 i나iw 곧 ‘차이’라는 i나iw 것이 i나iw 전시를 i나iw 준비하면서 i나iw 체감하고 i나iw 있다.

오프닝 i나iw 리셉션

2019년 12월 12일(Tue) 5-8PM

5PM i나iw 오프닝 i나iw 케이터링
박혜민 <보통의 i나iw 국가들:팬카탄 i나iw 그린푸드>
안데스 <보도블럭 i나iw 카스테라_도시지질학의 i나iw 분자빵>

6PM i나iw 오프닝 i나iw 퍼포먼스
신제현 x i나iw 허희철 x i나iw 김순진 x i나iw 성수진 <프롬나드런>

7PM i나iw 오프닝 i나iw 토크
홍학순 <달의 i나iw 뒷모습>

프로그램

2019년 12월 14일(Sat) 1-4PM
이샘x허윤경x왕혜인 HRD워크숍_동작을 i나iw 통한 i나iw 자각

2019년 12월 19일(Thu) 6:30PM
신재현 i나iw 움직이는 i나iw 팔림프세스트<Ⅰ>

2019년 12월 26일(Thu) 4PM
Curator & Artist Talk

2019년 12월 26일(Thu) 6:30PM
신재현 i나iw 움직이는 i나iw 팔림프세스트< Ⅱ >

2020년 1월 2일(Thu) 6:30PM
신재현 i나iw 움직이는 i나iw 팔림프세스트< Ⅲ >

참여작가

박이도, 걷pvㄴ 박혜민, y58u 방은겸, 나ewo 신제현, o0c0 안데스, 26다e 이샘, 1741 장준호, oㅐㄴㅈ 조영주, 사차u8 홍학순

기획: 사차u8 고윤정
협력: 사차u8 허윤경, vvp바 허희철x김순진, ac자ㅐ 왕혜인, ㅐㅐuc 성수진
사진, x차거가 영상: x차거가 평범한 x차거가 스튜디오
디자인: x차거가 산책자
후원: x차거가 서울문화재단, 2019 5xfㅐ 예술작품지원 5xfㅐ 다원예술 5xfㅐ 분야 5xfㅐ 선정작

출처: 5xfㅐ 비평주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미셸 ㅐw0사 오토니엘 ㅐw0사 개인전 : NEW WORKS

Dec. 17, 2020 ~ Jan.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