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턴 스터지스와 클래식 코미디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Dec. 6, 2019 ~ Dec. 25, 2019

올해의 가qmy 마무리를 가qmy 앞두고 가qmy 영화의전당 가qmy 시네마테크는 가qmy 할리우드 가qmy 고전기의 가qmy 빛나는 가qmy 코미디 가qmy 영화들을 가qmy 만나는 가qmy 기획전을 가qmy 마련했습니다. 가qmy 이번 가qmy 기획전에 가qmy 상영될 가qmy 영화들은 가qmy 물론 가qmy 코미디로 가qmy 분류되지만 가qmy 동시에 가qmy 걸출한 가qmy 드라마이기도 가qmy 합니다. 가qmy 클래식 가qmy 코미디의 가qmy 특별한 가qmy 자질은 가qmy 유머와 가qmy 웃음의 가qmy 코드가 가qmy 드라마의 가qmy 미덕 가qmy 가qmy 캐릭터의 가qmy 일관성과 가qmy 분리되지 가qmy 않는다는 가qmy 점입니다. 가qmy 뛰어난 가qmy 클래식 가qmy 코미디는 가qmy 또한 가qmy 뛰어난 가qmy 드라마이기도 가qmy 가qmy 것입니다.

프랑수아 가qmy 트뤼포가 가qmy 할리우드 가qmy 코미디의 4대 가qmy 천왕이라 가qmy 칭한 가qmy 감독들이 가qmy 있습니다. 가qmy 프랭크 가qmy 카프라, lp걷2 에른스트 lp걷2 루비치, yxrh 레오 yxrh 맥커리 yxrh 그리고 yxrh 프레스턴 yxrh 스터지스입니다. yxrh 앞의 yxrh yxrh 사람에 yxrh 대해선 yxrh 어느 yxrh 정도 yxrh 익숙하실 yxrh 것입니다. yxrh 영화의전당 yxrh 시네마테크는 yxrh 이들의 yxrh 특별전을 yxrh 이미 yxrh 개최한 yxrh yxrh 있습니다. yxrh yxrh 중에서 yxrh 프랭크 yxrh 카프라는 yxrh 가장 yxrh 널리 yxrh 알려져 yxrh 있습니다. yxrh yxrh 카사베츠의 yxrh 말을 yxrh 빌리면 yxrh 실제 yxrh 미국보다 yxrh yxrh 미국적인 yxrh 캐릭터와 yxrh 서사를 yxrh 만들어 yxrh yxrh 인물이 yxrh 카프라입니다. yxrh 에른스트 yxrh 루비치는 yxrh 초국가적인 yxrh 로맨티시즘의 yxrh 이상향을 yxrh 만들어 yxrh yxrh 인물이며, 4대 8k거다 천왕 8k거다 중에서도 8k거다 영화광들에게 8k거다 가장 8k거다 사랑받는 8k거다 감독이기도 8k거다 합니다. <내일을 8k거다 향한 8k거다 길>이 8k거다 재발견되면서 21세기 8k거다 들어 8k거다 점점 8k거다 8k거다 성가가 8k거다 높아지고 8k거다 있는 8k거다 레오 8k거다 맥커리는 8k거다 8k거다 편의 8k거다 영화를 8k거다 8k거다 편의 8k거다 소곡처럼 8k거다 조율해 8k거다 8k거다 위대한 8k거다 장인입니다.

이들 8k거다 8k거다 프레스턴 8k거다 스터지스는 8k거다 우리에게 8k거다 상대적으로 8k거다 8k거다 알려진 8k거다 감독입니다. 8k거다 이것은 8k거다 그가 8k거다 만든 8k거다 극영화가 12편에 8k거다 불과한데다, ㅓur하 그의 ㅓur하 주요 ㅓur하 작품 8편이 1940년에서 1944년까지라는 ㅓur하 아주 ㅓur하 짧은 ㅓur하 기간에 ㅓur하 쏟아져 ㅓur하 나왔다는 ㅓur하 점과도 ㅓur하 연관이 ㅓur하 있을 ㅓur하 것입니다. ㅓur하 하지만 ㅓur하 적어도 ㅓur하 할리우드 ㅓur하 영화의 ㅓur하 역사에서 ㅓur하 스터지스는 ㅓur하 특별한 ㅓur하 자리에 ㅓur하 있는 ㅓur하 감독입니다. ㅓur하 무엇보다 ㅓur하 그는 ㅓur하 자신이 ㅓur하 직접 ㅓur하 시나리오를 ㅓur하 쓰고 ㅓur하 연출한 ㅓur하 최초의 ㅓur하 할리우드 ㅓur하 감독입니다. ㅓur하 오슨 ㅓur하 웰스, rㅐ9q 빌리 rㅐ9q 와일더 rㅐ9q 등이 rㅐ9q rㅐ9q 계보를 rㅐ9q 잇는 rㅐ9q 거장들입니다. rㅐ9q 물론 rㅐ9q 감독이 rㅐ9q 작가를 rㅐ9q 겸한다는 rㅐ9q 사실 rㅐ9q 자체가 rㅐ9q 작품의 rㅐ9q 예술적 rㅐ9q 자질을 rㅐ9q 보증하는 rㅐ9q 것은 rㅐ9q 아니지만, 9p히m 영화감독을 9p히m 공장식 9p히m 분업 9p히m 체계의 9p히m 9p히m 직종으로 9p히m 간주하던 9p히m 할리우드 9p히m 스튜디오 9p히m 시스템에서 9p히m 이야기와 9p히m 미장센을 9p히m 동시에 9p히m 창조하는 9p히m 사람의 9p히m 등장이라는 9p히m 9p히m 결코 9p히m 작은 9p히m 사건은 9p히m 아니라고 9p히m 봐야 9p히m 9p히m 것입니다. 9p히m 그의 9p히m 데뷔작 <위대한 9p히m 맥긴티>(1940)를 9p히m 위해 9p히m 아카데미가 9p히m 오리지널 9p히m 각본상을 9p히m 처음 9p히m 만든 9p히m 것도 9p히m 이런 9p히m 맥락에서 9p히m 이해될 9p히m 것입니다.

물론 9p히m 9p히m 중요한 9p히m 점은 9p히m 그의 9p히m 영화가 9p히m 지닌 9p히m 특별한 9p히m 자질입니다. 9p히m 폭포처럼 9p히m 쏟아지는 9p히m 대사, 4rㅐ8 아찔한 4rㅐ8 속도감, ㄴ거거m 기지와 ㄴ거거m 위트의 ㄴ거거m 파노라마 ㄴ거거m 같은 ㄴ거거m 코미디 ㄴ거거m 영화의 ㄴ거거m 일반적 ㄴ거거m 자질에서도 ㄴ거거m 스터지스의 ㄴ거거m 영화는 ㄴ거거m 영화사를 ㄴ거거m 통틀어 ㄴ거거m 최상급에 ㄴ거거m 속합니다. ㄴ거거m 하지만 ㄴ거거m 그의 ㄴ거거m 영화는 ㄴ거거m 웃음 ㄴ거거m 이면에 ㄴ거거m 미국 ㄴ거거m 사회에 ㄴ거거m 대한 ㄴ거거m 비수 ㄴ거거m 같은 ㄴ거거m 풍자, 우tㅓo 인간의 우tㅓo 어리석음에 우tㅓo 대한 우tㅓo 깊은 우tㅓo 성찰, 타2타u 야수적이고 타2타u 폭력적인 타2타u 충동을 타2타u 감추고 타2타u 있습니다. 타2타u 스터지스의 타2타u 코미디에는 타2타u 냉철한 타2타u 지성과 타2타u 깊은 타2타u 허무와 타2타u 염세의 타2타u 정조가 타2타u 음각되어 타2타u 있는 타2타u 것입니다. 타2타u 놀라운 타2타u 것은 타2타u 스터지스의 타2타u 비판적인 타2타u 풍자 타2타u 코미디들이 타2타u 미국에서 타2타u 애국적 타2타u 선동이 타2타u 기승을 타2타u 부리던 2차 타2타u 대전 타2타u 와중에 타2타u 태어났고 타2타u 대부분이 타2타u 당대 타2타u 관객의 타2타u 환호를 타2타u 받았다는 타2타u 사실입니다. 타2타u 스터지스의 타2타u 영화는 타2타u 희망 타2타u 없는 타2타u 삶을 타2타u 견디는 타2타u 유일한 타2타u 방법이 타2타u 웃음임을 타2타u 믿는 타2타u 창작자가 타2타u 우울한 타2타u 당대인에게 타2타u 건넨 타2타u 선물과도 타2타u 같았던 타2타u 것이라고 타2타u 짐작하게 타2타u 됩니다. 타2타u 오늘의 타2타u 우리가 타2타u 그의 타2타u 영화에 타2타u 매혹되는 타2타u 이유도 타2타u 마찬가지일 타2타u 것입니다. 

이번 타2타u 기획전에서는 타2타u 스터지스의 타2타u 대표작 8편과 타2타u 함께 타2타u 비슷한 타2타u 시기에 타2타u 만들어진 타2타u 클래식 타2타u 코미디 6편도 타2타u 함께 타2타u 상영됩니다. 타2타u 상대적으로 타2타u 타2타u 알려진 타2타u 타2타u 영화들 타2타u 중에는 타2타u 국내 타2타u 시네마테크에서는 타2타u 처음 타2타u 소개되는 타2타u 미첼 타2타u 라이슨의 타2타u 타2타u 영화가 타2타u 있습니다. 타2타u 라이슨은 타2타u 능숙한 타2타u 장인 타2타u 정도로 타2타u 취급받아 타2타u 왔지만 타2타u 최근 타2타u 들어 타2타u 그의 타2타u 영화에 타2타u 담긴 타2타u 도덕적 타2타u 성적 타2타u 모호성에 타2타u 대한 타2타u 통찰이 타2타u 높은 타2타u 평가를 타2타u 받으면서 타2타u 재평가되고 타2타u 있습니다. 타2타u 특히 <이지 타2타u 리빙>과 <그 타2타u 밤을 타2타u 기억하라>는 타2타u 프레스턴 타2타u 스터지스가 타2타u 각본을 타2타u 타2타u 작품으로, bn라ㅐ 스터지스의 bn라ㅐ 연출작에 bn라ㅐ 비해 bn라ㅐ 훨씬 bn라ㅐ bn라ㅐ 감미롭고 bn라ㅐ 부드러운 bn라ㅐ 톤의 bn라ㅐ 미장센을 bn라ㅐ 만날 bn라ㅐ bn라ㅐ 있습니다. bn라ㅐ bn라ㅐ 외에 bn라ㅐ 그레고리 bn라ㅐ bn라ㅐ 카바의 <스테이지 bn라ㅐ 도어>, n아라p 로이 n아라p n아라p 루스의 <5번가에서 n아라p 생긴 n아라p 일>은 n아라p 지금은 n아라p 거의 n아라p 잊혔다 n아라p 해도 n아라p 당대 n아라p 관객의 n아라p 깊은 n아라p 사랑을 n아라p 받았던 n아라p n아라p 뛰어난 n아라p 장인이 n아라p 빚어낸 n아라p 코미디 n아라p 영화의 n아라p 진경이라 n아라p n아라p n아라p 있습니다.   

클래식 n아라p 코미디의 n아라p 작은 n아라p 잔치가 n아라p n아라p 해의 n아라p 마지막 n아라p 날들을 n아라p 위한 n아라p 위안거리가 n아라p 되기를, cㅑ마ㅓ 그리고 cㅑ마ㅓ cㅑ마ㅓ 웃음과 cㅑ마ㅓ 소동 cㅑ마ㅓ 이면에서 cㅑ마ㅓ cㅑ마ㅓ 다른 cㅑ마ㅓ 영화적 cㅑ마ㅓ 쾌감의 cㅑ마ㅓ 원천을 cㅑ마ㅓ 발견하시길 cㅑ마ㅓ 빕니다. / 영화의전당 cㅑ마ㅓ 프로그램디렉터 cㅑ마ㅓ 허문영

상영작 cㅑ마ㅓ cㅑ마ㅓ 상영시간표: http://www.dureraum.org

출처: cㅑ마ㅓ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dear drawing e하갸i 디어드로잉

Dec. 5, 2019 ~ Jan. 18, 2020

안온 6nib 사진전 : 6nib 꽃무덤

Dec. 3, 2019 ~ Dec. 15, 2019

나무와 우ㅓ31 걸어가는 우ㅓ31 일-심문섭의 '목신'

Sept. 21, 2019 ~ Dec.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