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턴 스터지스와 클래식 코미디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Dec. 6, 2019 ~ Dec. 25, 2019

올해의 나7u9 마무리를 나7u9 앞두고 나7u9 영화의전당 나7u9 시네마테크는 나7u9 할리우드 나7u9 고전기의 나7u9 빛나는 나7u9 코미디 나7u9 영화들을 나7u9 만나는 나7u9 기획전을 나7u9 마련했습니다. 나7u9 이번 나7u9 기획전에 나7u9 상영될 나7u9 영화들은 나7u9 물론 나7u9 코미디로 나7u9 분류되지만 나7u9 동시에 나7u9 걸출한 나7u9 드라마이기도 나7u9 합니다. 나7u9 클래식 나7u9 코미디의 나7u9 특별한 나7u9 자질은 나7u9 유머와 나7u9 웃음의 나7u9 코드가 나7u9 드라마의 나7u9 미덕 나7u9 나7u9 캐릭터의 나7u9 일관성과 나7u9 분리되지 나7u9 않는다는 나7u9 점입니다. 나7u9 뛰어난 나7u9 클래식 나7u9 코미디는 나7u9 또한 나7u9 뛰어난 나7u9 드라마이기도 나7u9 나7u9 것입니다.

프랑수아 나7u9 트뤼포가 나7u9 할리우드 나7u9 코미디의 4대 나7u9 천왕이라 나7u9 칭한 나7u9 감독들이 나7u9 있습니다. 나7u9 프랭크 나7u9 카프라, 으ㅑㅐ하 에른스트 으ㅑㅐ하 루비치, 나0eㄴ 레오 나0eㄴ 맥커리 나0eㄴ 그리고 나0eㄴ 프레스턴 나0eㄴ 스터지스입니다. 나0eㄴ 앞의 나0eㄴ 나0eㄴ 사람에 나0eㄴ 대해선 나0eㄴ 어느 나0eㄴ 정도 나0eㄴ 익숙하실 나0eㄴ 것입니다. 나0eㄴ 영화의전당 나0eㄴ 시네마테크는 나0eㄴ 이들의 나0eㄴ 특별전을 나0eㄴ 이미 나0eㄴ 개최한 나0eㄴ 나0eㄴ 있습니다. 나0eㄴ 나0eㄴ 중에서 나0eㄴ 프랭크 나0eㄴ 카프라는 나0eㄴ 가장 나0eㄴ 널리 나0eㄴ 알려져 나0eㄴ 있습니다. 나0eㄴ 나0eㄴ 카사베츠의 나0eㄴ 말을 나0eㄴ 빌리면 나0eㄴ 실제 나0eㄴ 미국보다 나0eㄴ 나0eㄴ 미국적인 나0eㄴ 캐릭터와 나0eㄴ 서사를 나0eㄴ 만들어 나0eㄴ 나0eㄴ 인물이 나0eㄴ 카프라입니다. 나0eㄴ 에른스트 나0eㄴ 루비치는 나0eㄴ 초국가적인 나0eㄴ 로맨티시즘의 나0eㄴ 이상향을 나0eㄴ 만들어 나0eㄴ 나0eㄴ 인물이며, 4대 ㅐe6으 천왕 ㅐe6으 중에서도 ㅐe6으 영화광들에게 ㅐe6으 가장 ㅐe6으 사랑받는 ㅐe6으 감독이기도 ㅐe6으 합니다. <내일을 ㅐe6으 향한 ㅐe6으 길>이 ㅐe6으 재발견되면서 21세기 ㅐe6으 들어 ㅐe6으 점점 ㅐe6으 ㅐe6으 성가가 ㅐe6으 높아지고 ㅐe6으 있는 ㅐe6으 레오 ㅐe6으 맥커리는 ㅐe6으 ㅐe6으 편의 ㅐe6으 영화를 ㅐe6으 ㅐe6으 편의 ㅐe6으 소곡처럼 ㅐe6으 조율해 ㅐe6으 ㅐe6으 위대한 ㅐe6으 장인입니다.

이들 ㅐe6으 ㅐe6으 프레스턴 ㅐe6으 스터지스는 ㅐe6으 우리에게 ㅐe6으 상대적으로 ㅐe6으 ㅐe6으 알려진 ㅐe6으 감독입니다. ㅐe6으 이것은 ㅐe6으 그가 ㅐe6으 만든 ㅐe6으 극영화가 12편에 ㅐe6으 불과한데다, i6i9 그의 i6i9 주요 i6i9 작품 8편이 1940년에서 1944년까지라는 i6i9 아주 i6i9 짧은 i6i9 기간에 i6i9 쏟아져 i6i9 나왔다는 i6i9 점과도 i6i9 연관이 i6i9 있을 i6i9 것입니다. i6i9 하지만 i6i9 적어도 i6i9 할리우드 i6i9 영화의 i6i9 역사에서 i6i9 스터지스는 i6i9 특별한 i6i9 자리에 i6i9 있는 i6i9 감독입니다. i6i9 무엇보다 i6i9 그는 i6i9 자신이 i6i9 직접 i6i9 시나리오를 i6i9 쓰고 i6i9 연출한 i6i9 최초의 i6i9 할리우드 i6i9 감독입니다. i6i9 오슨 i6i9 웰스, o우g파 빌리 o우g파 와일더 o우g파 등이 o우g파 o우g파 계보를 o우g파 잇는 o우g파 거장들입니다. o우g파 물론 o우g파 감독이 o우g파 작가를 o우g파 겸한다는 o우g파 사실 o우g파 자체가 o우g파 작품의 o우g파 예술적 o우g파 자질을 o우g파 보증하는 o우g파 것은 o우g파 아니지만, 타c1s 영화감독을 타c1s 공장식 타c1s 분업 타c1s 체계의 타c1s 타c1s 직종으로 타c1s 간주하던 타c1s 할리우드 타c1s 스튜디오 타c1s 시스템에서 타c1s 이야기와 타c1s 미장센을 타c1s 동시에 타c1s 창조하는 타c1s 사람의 타c1s 등장이라는 타c1s 타c1s 결코 타c1s 작은 타c1s 사건은 타c1s 아니라고 타c1s 봐야 타c1s 타c1s 것입니다. 타c1s 그의 타c1s 데뷔작 <위대한 타c1s 맥긴티>(1940)를 타c1s 위해 타c1s 아카데미가 타c1s 오리지널 타c1s 각본상을 타c1s 처음 타c1s 만든 타c1s 것도 타c1s 이런 타c1s 맥락에서 타c1s 이해될 타c1s 것입니다.

물론 타c1s 타c1s 중요한 타c1s 점은 타c1s 그의 타c1s 영화가 타c1s 지닌 타c1s 특별한 타c1s 자질입니다. 타c1s 폭포처럼 타c1s 쏟아지는 타c1s 대사, z타ㅐd 아찔한 z타ㅐd 속도감, q나p파 기지와 q나p파 위트의 q나p파 파노라마 q나p파 같은 q나p파 코미디 q나p파 영화의 q나p파 일반적 q나p파 자질에서도 q나p파 스터지스의 q나p파 영화는 q나p파 영화사를 q나p파 통틀어 q나p파 최상급에 q나p파 속합니다. q나p파 하지만 q나p파 그의 q나p파 영화는 q나p파 웃음 q나p파 이면에 q나p파 미국 q나p파 사회에 q나p파 대한 q나p파 비수 q나p파 같은 q나p파 풍자, 카사타파 인간의 카사타파 어리석음에 카사타파 대한 카사타파 깊은 카사타파 성찰, 4u하2 야수적이고 4u하2 폭력적인 4u하2 충동을 4u하2 감추고 4u하2 있습니다. 4u하2 스터지스의 4u하2 코미디에는 4u하2 냉철한 4u하2 지성과 4u하2 깊은 4u하2 허무와 4u하2 염세의 4u하2 정조가 4u하2 음각되어 4u하2 있는 4u하2 것입니다. 4u하2 놀라운 4u하2 것은 4u하2 스터지스의 4u하2 비판적인 4u하2 풍자 4u하2 코미디들이 4u하2 미국에서 4u하2 애국적 4u하2 선동이 4u하2 기승을 4u하2 부리던 2차 4u하2 대전 4u하2 와중에 4u하2 태어났고 4u하2 대부분이 4u하2 당대 4u하2 관객의 4u하2 환호를 4u하2 받았다는 4u하2 사실입니다. 4u하2 스터지스의 4u하2 영화는 4u하2 희망 4u하2 없는 4u하2 삶을 4u하2 견디는 4u하2 유일한 4u하2 방법이 4u하2 웃음임을 4u하2 믿는 4u하2 창작자가 4u하2 우울한 4u하2 당대인에게 4u하2 건넨 4u하2 선물과도 4u하2 같았던 4u하2 것이라고 4u하2 짐작하게 4u하2 됩니다. 4u하2 오늘의 4u하2 우리가 4u하2 그의 4u하2 영화에 4u하2 매혹되는 4u하2 이유도 4u하2 마찬가지일 4u하2 것입니다. 

이번 4u하2 기획전에서는 4u하2 스터지스의 4u하2 대표작 8편과 4u하2 함께 4u하2 비슷한 4u하2 시기에 4u하2 만들어진 4u하2 클래식 4u하2 코미디 6편도 4u하2 함께 4u하2 상영됩니다. 4u하2 상대적으로 4u하2 4u하2 알려진 4u하2 4u하2 영화들 4u하2 중에는 4u하2 국내 4u하2 시네마테크에서는 4u하2 처음 4u하2 소개되는 4u하2 미첼 4u하2 라이슨의 4u하2 4u하2 영화가 4u하2 있습니다. 4u하2 라이슨은 4u하2 능숙한 4u하2 장인 4u하2 정도로 4u하2 취급받아 4u하2 왔지만 4u하2 최근 4u하2 들어 4u하2 그의 4u하2 영화에 4u하2 담긴 4u하2 도덕적 4u하2 성적 4u하2 모호성에 4u하2 대한 4u하2 통찰이 4u하2 높은 4u하2 평가를 4u하2 받으면서 4u하2 재평가되고 4u하2 있습니다. 4u하2 특히 <이지 4u하2 리빙>과 <그 4u하2 밤을 4u하2 기억하라>는 4u하2 프레스턴 4u하2 스터지스가 4u하2 각본을 4u하2 4u하2 작품으로, 거ㅐcd 스터지스의 거ㅐcd 연출작에 거ㅐcd 비해 거ㅐcd 훨씬 거ㅐcd 거ㅐcd 감미롭고 거ㅐcd 부드러운 거ㅐcd 톤의 거ㅐcd 미장센을 거ㅐcd 만날 거ㅐcd 거ㅐcd 있습니다. 거ㅐcd 거ㅐcd 외에 거ㅐcd 그레고리 거ㅐcd 거ㅐcd 카바의 <스테이지 거ㅐcd 도어>, 나기가b 로이 나기가b 나기가b 루스의 <5번가에서 나기가b 생긴 나기가b 일>은 나기가b 지금은 나기가b 거의 나기가b 잊혔다 나기가b 해도 나기가b 당대 나기가b 관객의 나기가b 깊은 나기가b 사랑을 나기가b 받았던 나기가b 나기가b 뛰어난 나기가b 장인이 나기가b 빚어낸 나기가b 코미디 나기가b 영화의 나기가b 진경이라 나기가b 나기가b 나기가b 있습니다.   

클래식 나기가b 코미디의 나기가b 작은 나기가b 잔치가 나기가b 나기가b 해의 나기가b 마지막 나기가b 날들을 나기가b 위한 나기가b 위안거리가 나기가b 되기를, gfu6 그리고 gfu6 gfu6 웃음과 gfu6 소동 gfu6 이면에서 gfu6 gfu6 다른 gfu6 영화적 gfu6 쾌감의 gfu6 원천을 gfu6 발견하시길 gfu6 빕니다. / 영화의전당 gfu6 프로그램디렉터 gfu6 허문영

상영작 gfu6 gfu6 상영시간표: http://www.dureraum.org

출처: gfu6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승현 가yaz 개인전: The Pale Red Dot

June 5, 2020 ~ July 1, 2020

greem jeong : THE CREEK

May 15, 2020 ~ June 17, 2020

곽경수 걷하자ㅓ 개인전

May 22, 2020 ~ June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