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턴 스터지스와 클래식 코미디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Dec. 6, 2019 ~ Dec. 25, 2019

올해의 파다ㅈx 마무리를 파다ㅈx 앞두고 파다ㅈx 영화의전당 파다ㅈx 시네마테크는 파다ㅈx 할리우드 파다ㅈx 고전기의 파다ㅈx 빛나는 파다ㅈx 코미디 파다ㅈx 영화들을 파다ㅈx 만나는 파다ㅈx 기획전을 파다ㅈx 마련했습니다. 파다ㅈx 이번 파다ㅈx 기획전에 파다ㅈx 상영될 파다ㅈx 영화들은 파다ㅈx 물론 파다ㅈx 코미디로 파다ㅈx 분류되지만 파다ㅈx 동시에 파다ㅈx 걸출한 파다ㅈx 드라마이기도 파다ㅈx 합니다. 파다ㅈx 클래식 파다ㅈx 코미디의 파다ㅈx 특별한 파다ㅈx 자질은 파다ㅈx 유머와 파다ㅈx 웃음의 파다ㅈx 코드가 파다ㅈx 드라마의 파다ㅈx 미덕 파다ㅈx 파다ㅈx 캐릭터의 파다ㅈx 일관성과 파다ㅈx 분리되지 파다ㅈx 않는다는 파다ㅈx 점입니다. 파다ㅈx 뛰어난 파다ㅈx 클래식 파다ㅈx 코미디는 파다ㅈx 또한 파다ㅈx 뛰어난 파다ㅈx 드라마이기도 파다ㅈx 파다ㅈx 것입니다.

프랑수아 파다ㅈx 트뤼포가 파다ㅈx 할리우드 파다ㅈx 코미디의 4대 파다ㅈx 천왕이라 파다ㅈx 칭한 파다ㅈx 감독들이 파다ㅈx 있습니다. 파다ㅈx 프랭크 파다ㅈx 카프라, 으사ㅓ하 에른스트 으사ㅓ하 루비치, ㅓk73 레오 ㅓk73 맥커리 ㅓk73 그리고 ㅓk73 프레스턴 ㅓk73 스터지스입니다. ㅓk73 앞의 ㅓk73 ㅓk73 사람에 ㅓk73 대해선 ㅓk73 어느 ㅓk73 정도 ㅓk73 익숙하실 ㅓk73 것입니다. ㅓk73 영화의전당 ㅓk73 시네마테크는 ㅓk73 이들의 ㅓk73 특별전을 ㅓk73 이미 ㅓk73 개최한 ㅓk73 ㅓk73 있습니다. ㅓk73 ㅓk73 중에서 ㅓk73 프랭크 ㅓk73 카프라는 ㅓk73 가장 ㅓk73 널리 ㅓk73 알려져 ㅓk73 있습니다. ㅓk73 ㅓk73 카사베츠의 ㅓk73 말을 ㅓk73 빌리면 ㅓk73 실제 ㅓk73 미국보다 ㅓk73 ㅓk73 미국적인 ㅓk73 캐릭터와 ㅓk73 서사를 ㅓk73 만들어 ㅓk73 ㅓk73 인물이 ㅓk73 카프라입니다. ㅓk73 에른스트 ㅓk73 루비치는 ㅓk73 초국가적인 ㅓk73 로맨티시즘의 ㅓk73 이상향을 ㅓk73 만들어 ㅓk73 ㅓk73 인물이며, 4대 0ec하 천왕 0ec하 중에서도 0ec하 영화광들에게 0ec하 가장 0ec하 사랑받는 0ec하 감독이기도 0ec하 합니다. <내일을 0ec하 향한 0ec하 길>이 0ec하 재발견되면서 21세기 0ec하 들어 0ec하 점점 0ec하 0ec하 성가가 0ec하 높아지고 0ec하 있는 0ec하 레오 0ec하 맥커리는 0ec하 0ec하 편의 0ec하 영화를 0ec하 0ec하 편의 0ec하 소곡처럼 0ec하 조율해 0ec하 0ec하 위대한 0ec하 장인입니다.

이들 0ec하 0ec하 프레스턴 0ec하 스터지스는 0ec하 우리에게 0ec하 상대적으로 0ec하 0ec하 알려진 0ec하 감독입니다. 0ec하 이것은 0ec하 그가 0ec하 만든 0ec하 극영화가 12편에 0ec하 불과한데다, s쟏마사 그의 s쟏마사 주요 s쟏마사 작품 8편이 1940년에서 1944년까지라는 s쟏마사 아주 s쟏마사 짧은 s쟏마사 기간에 s쟏마사 쏟아져 s쟏마사 나왔다는 s쟏마사 점과도 s쟏마사 연관이 s쟏마사 있을 s쟏마사 것입니다. s쟏마사 하지만 s쟏마사 적어도 s쟏마사 할리우드 s쟏마사 영화의 s쟏마사 역사에서 s쟏마사 스터지스는 s쟏마사 특별한 s쟏마사 자리에 s쟏마사 있는 s쟏마사 감독입니다. s쟏마사 무엇보다 s쟏마사 그는 s쟏마사 자신이 s쟏마사 직접 s쟏마사 시나리오를 s쟏마사 쓰고 s쟏마사 연출한 s쟏마사 최초의 s쟏마사 할리우드 s쟏마사 감독입니다. s쟏마사 오슨 s쟏마사 웰스, au우t 빌리 au우t 와일더 au우t 등이 au우t au우t 계보를 au우t 잇는 au우t 거장들입니다. au우t 물론 au우t 감독이 au우t 작가를 au우t 겸한다는 au우t 사실 au우t 자체가 au우t 작품의 au우t 예술적 au우t 자질을 au우t 보증하는 au우t 것은 au우t 아니지만, 거dcr 영화감독을 거dcr 공장식 거dcr 분업 거dcr 체계의 거dcr 거dcr 직종으로 거dcr 간주하던 거dcr 할리우드 거dcr 스튜디오 거dcr 시스템에서 거dcr 이야기와 거dcr 미장센을 거dcr 동시에 거dcr 창조하는 거dcr 사람의 거dcr 등장이라는 거dcr 거dcr 결코 거dcr 작은 거dcr 사건은 거dcr 아니라고 거dcr 봐야 거dcr 거dcr 것입니다. 거dcr 그의 거dcr 데뷔작 <위대한 거dcr 맥긴티>(1940)를 거dcr 위해 거dcr 아카데미가 거dcr 오리지널 거dcr 각본상을 거dcr 처음 거dcr 만든 거dcr 것도 거dcr 이런 거dcr 맥락에서 거dcr 이해될 거dcr 것입니다.

물론 거dcr 거dcr 중요한 거dcr 점은 거dcr 그의 거dcr 영화가 거dcr 지닌 거dcr 특별한 거dcr 자질입니다. 거dcr 폭포처럼 거dcr 쏟아지는 거dcr 대사, w파나사 아찔한 w파나사 속도감, 갸j거ㅓ 기지와 갸j거ㅓ 위트의 갸j거ㅓ 파노라마 갸j거ㅓ 같은 갸j거ㅓ 코미디 갸j거ㅓ 영화의 갸j거ㅓ 일반적 갸j거ㅓ 자질에서도 갸j거ㅓ 스터지스의 갸j거ㅓ 영화는 갸j거ㅓ 영화사를 갸j거ㅓ 통틀어 갸j거ㅓ 최상급에 갸j거ㅓ 속합니다. 갸j거ㅓ 하지만 갸j거ㅓ 그의 갸j거ㅓ 영화는 갸j거ㅓ 웃음 갸j거ㅓ 이면에 갸j거ㅓ 미국 갸j거ㅓ 사회에 갸j거ㅓ 대한 갸j거ㅓ 비수 갸j거ㅓ 같은 갸j거ㅓ 풍자, dㅐ타u 인간의 dㅐ타u 어리석음에 dㅐ타u 대한 dㅐ타u 깊은 dㅐ타u 성찰, h걷tㅑ 야수적이고 h걷tㅑ 폭력적인 h걷tㅑ 충동을 h걷tㅑ 감추고 h걷tㅑ 있습니다. h걷tㅑ 스터지스의 h걷tㅑ 코미디에는 h걷tㅑ 냉철한 h걷tㅑ 지성과 h걷tㅑ 깊은 h걷tㅑ 허무와 h걷tㅑ 염세의 h걷tㅑ 정조가 h걷tㅑ 음각되어 h걷tㅑ 있는 h걷tㅑ 것입니다. h걷tㅑ 놀라운 h걷tㅑ 것은 h걷tㅑ 스터지스의 h걷tㅑ 비판적인 h걷tㅑ 풍자 h걷tㅑ 코미디들이 h걷tㅑ 미국에서 h걷tㅑ 애국적 h걷tㅑ 선동이 h걷tㅑ 기승을 h걷tㅑ 부리던 2차 h걷tㅑ 대전 h걷tㅑ 와중에 h걷tㅑ 태어났고 h걷tㅑ 대부분이 h걷tㅑ 당대 h걷tㅑ 관객의 h걷tㅑ 환호를 h걷tㅑ 받았다는 h걷tㅑ 사실입니다. h걷tㅑ 스터지스의 h걷tㅑ 영화는 h걷tㅑ 희망 h걷tㅑ 없는 h걷tㅑ 삶을 h걷tㅑ 견디는 h걷tㅑ 유일한 h걷tㅑ 방법이 h걷tㅑ 웃음임을 h걷tㅑ 믿는 h걷tㅑ 창작자가 h걷tㅑ 우울한 h걷tㅑ 당대인에게 h걷tㅑ 건넨 h걷tㅑ 선물과도 h걷tㅑ 같았던 h걷tㅑ 것이라고 h걷tㅑ 짐작하게 h걷tㅑ 됩니다. h걷tㅑ 오늘의 h걷tㅑ 우리가 h걷tㅑ 그의 h걷tㅑ 영화에 h걷tㅑ 매혹되는 h걷tㅑ 이유도 h걷tㅑ 마찬가지일 h걷tㅑ 것입니다. 

이번 h걷tㅑ 기획전에서는 h걷tㅑ 스터지스의 h걷tㅑ 대표작 8편과 h걷tㅑ 함께 h걷tㅑ 비슷한 h걷tㅑ 시기에 h걷tㅑ 만들어진 h걷tㅑ 클래식 h걷tㅑ 코미디 6편도 h걷tㅑ 함께 h걷tㅑ 상영됩니다. h걷tㅑ 상대적으로 h걷tㅑ h걷tㅑ 알려진 h걷tㅑ h걷tㅑ 영화들 h걷tㅑ 중에는 h걷tㅑ 국내 h걷tㅑ 시네마테크에서는 h걷tㅑ 처음 h걷tㅑ 소개되는 h걷tㅑ 미첼 h걷tㅑ 라이슨의 h걷tㅑ h걷tㅑ 영화가 h걷tㅑ 있습니다. h걷tㅑ 라이슨은 h걷tㅑ 능숙한 h걷tㅑ 장인 h걷tㅑ 정도로 h걷tㅑ 취급받아 h걷tㅑ 왔지만 h걷tㅑ 최근 h걷tㅑ 들어 h걷tㅑ 그의 h걷tㅑ 영화에 h걷tㅑ 담긴 h걷tㅑ 도덕적 h걷tㅑ 성적 h걷tㅑ 모호성에 h걷tㅑ 대한 h걷tㅑ 통찰이 h걷tㅑ 높은 h걷tㅑ 평가를 h걷tㅑ 받으면서 h걷tㅑ 재평가되고 h걷tㅑ 있습니다. h걷tㅑ 특히 <이지 h걷tㅑ 리빙>과 <그 h걷tㅑ 밤을 h걷tㅑ 기억하라>는 h걷tㅑ 프레스턴 h걷tㅑ 스터지스가 h걷tㅑ 각본을 h걷tㅑ h걷tㅑ 작품으로, ㅓ차ㅐx 스터지스의 ㅓ차ㅐx 연출작에 ㅓ차ㅐx 비해 ㅓ차ㅐx 훨씬 ㅓ차ㅐx ㅓ차ㅐx 감미롭고 ㅓ차ㅐx 부드러운 ㅓ차ㅐx 톤의 ㅓ차ㅐx 미장센을 ㅓ차ㅐx 만날 ㅓ차ㅐx ㅓ차ㅐx 있습니다. ㅓ차ㅐx ㅓ차ㅐx 외에 ㅓ차ㅐx 그레고리 ㅓ차ㅐx ㅓ차ㅐx 카바의 <스테이지 ㅓ차ㅐx 도어>, ㅈㅓ걷으 로이 ㅈㅓ걷으 ㅈㅓ걷으 루스의 <5번가에서 ㅈㅓ걷으 생긴 ㅈㅓ걷으 일>은 ㅈㅓ걷으 지금은 ㅈㅓ걷으 거의 ㅈㅓ걷으 잊혔다 ㅈㅓ걷으 해도 ㅈㅓ걷으 당대 ㅈㅓ걷으 관객의 ㅈㅓ걷으 깊은 ㅈㅓ걷으 사랑을 ㅈㅓ걷으 받았던 ㅈㅓ걷으 ㅈㅓ걷으 뛰어난 ㅈㅓ걷으 장인이 ㅈㅓ걷으 빚어낸 ㅈㅓ걷으 코미디 ㅈㅓ걷으 영화의 ㅈㅓ걷으 진경이라 ㅈㅓ걷으 ㅈㅓ걷으 ㅈㅓ걷으 있습니다.   

클래식 ㅈㅓ걷으 코미디의 ㅈㅓ걷으 작은 ㅈㅓ걷으 잔치가 ㅈㅓ걷으 ㅈㅓ걷으 해의 ㅈㅓ걷으 마지막 ㅈㅓ걷으 날들을 ㅈㅓ걷으 위한 ㅈㅓ걷으 위안거리가 ㅈㅓ걷으 되기를, ㅓ차7z 그리고 ㅓ차7z ㅓ차7z 웃음과 ㅓ차7z 소동 ㅓ차7z 이면에서 ㅓ차7z ㅓ차7z 다른 ㅓ차7z 영화적 ㅓ차7z 쾌감의 ㅓ차7z 원천을 ㅓ차7z 발견하시길 ㅓ차7z 빕니다. / 영화의전당 ㅓ차7z 프로그램디렉터 ㅓ차7z 허문영

상영작 ㅓ차7z ㅓ차7z 상영시간표: http://www.dureraum.org

출처: ㅓ차7z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