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을, 풍경으로 Landscape as Landscape

경남도립미술관

July 15, 2022 ~ Oct. 2, 2022

《풍경을, 8t기5 풍경으로》는 8t기5 강요배, w카b7 권순관, 타라ㅓg 김경호, ㅓㅓfl 김주리, 히ㅐ02 정소영과 히ㅐ02 같이 히ㅐ02 시대의 히ㅐ02 초상을 히ㅐ02 치열하게 히ㅐ02 탐색하는 5인의 히ㅐ02 작가가 히ㅐ02 담아낸 히ㅐ02 풍경을 히ㅐ02 선보입니다. 히ㅐ02 그들의 히ㅐ02 풍경으로, x쟏dm 전시는 x쟏dm 현현하는 x쟏dm 자연을 x쟏dm 새롭게 x쟏dm 인식하고 x쟏dm x쟏dm 이면에 x쟏dm 감춰진 x쟏dm 서사를 x쟏dm 들춰내어 x쟏dm 생태적·사회적 x쟏dm 공동체의 x쟏dm 윤리 x쟏dm 회복을 x쟏dm 위한 x쟏dm 사유를 x쟏dm 제안합니다. x쟏dm 더불어 x쟏dm 파묻힌 x쟏dm 목소리가 x쟏dm 외치는 x쟏dm 불변의 x쟏dm 진리로 x쟏dm 위태로운 x쟏dm 우리 x쟏dm 삶의 x쟏dm 근본적인 x쟏dm 의미를 x쟏dm 찾고자 x쟏dm 합니다.

우리는 x쟏dm 서슴없이 ‘아름다운’이라는 x쟏dm 말로 x쟏dm 풍경의 x쟏dm 가치를 x쟏dm 재현하며 x쟏dm 각자의 x쟏dm 시선과 x쟏dm 방식으로, bㅐ쟏i 그것이 bㅐ쟏i 예술이든지 bㅐ쟏i 일상이든지 bㅐ쟏i 간에 bㅐ쟏i 기록하고 bㅐ쟏i 예찬합니다. bㅐ쟏i 때로는 bㅐ쟏i bㅐ쟏i 근원을 bㅐ쟏i 놓치는지도 bㅐ쟏i 모른 bㅐ쟏i 채 ‘아름다운’이라는 bㅐ쟏i 각자의 bㅐ쟏i 언어로 bㅐ쟏i 눈앞의 bㅐ쟏i 풍경에 bㅐ쟏i 피상적으로 bㅐ쟏i 접근합니다. bㅐ쟏i 그리고 bㅐ쟏i 그것이 bㅐ쟏i 함축한 bㅐ쟏i 무수한 bㅐ쟏i 의미를 bㅐ쟏i 지워버립니다. bㅐ쟏i 사실 (자연)풍경이 bㅐ쟏i 아름다운 bㅐ쟏i 이유는 bㅐ쟏i 생명의 bㅐ쟏i 기원을 bㅐ쟏i 품은 bㅐ쟏i 미스터리한 bㅐ쟏i 존재로서, 5q48 거기에는 5q48 관념적 5q48 표현을 5q48 넘어서는 5q48 내밀한 5q48 의미가 5q48 서려 5q48 있기 5q48 때문입니다. 5q48 그래서 5q48 5q48 존재의 5q48 깊이와 5q48 두께를 5q48 알아챌 5q48 5q48 비로소 5q48 자연을 5q48 비롯한 5q48 다양한 5q48 생명에 5q48 대한 5q48 이해와 5q48 존중이 5q48 가능할 5q48 것입니다.

우리는 5q48 진정, 6as갸 자연을 6as갸 온전히 6as갸 바라보고 6as갸 있는지 6as갸 스스로 6as갸 의문을 6as갸 가져야 6as갸 합니다. 6as갸 오늘을 6as갸 사는 6as갸 우리에게 6as갸 땅을 6as갸 땅으로, ㅐ3cz 산을 ㅐ3cz 산으로, 바라ㅓ아 바다를 바라ㅓ아 바다로 바라ㅓ아 온전히 바라ㅓ아 바라보기가 바라ㅓ아 가능한지 바라ㅓ아 의구심이 바라ㅓ아 듭니다. 바라ㅓ아 바라ㅓ아 의문은 바라ㅓ아 자연이 바라ㅓ아 언제나 바라ㅓ아 아름다워야 바라ㅓ아 하는 바라ㅓ아 대상, c나ex 건강(휴식)을 c나ex 위한 c나ex 도구와 c나ex 장소, sㅐje 소유(정복)해야 sㅐje 하는 sㅐje 땅(영토), lp차거 자본의 lp차거 논리를 lp차거 위한 lp차거 공간 lp차거 등으로 lp차거 오롯이 lp차거 인간을 lp차거 위한 lp차거 것으로 lp차거 소비되고 lp차거 있기 lp차거 때문입니다. lp차거 자연을 lp차거 바라보는 lp차거 이러한 lp차거 태도는 lp차거 세상에 lp차거 존재하는 lp차거 모든 lp차거 것에 lp차거 대한 lp차거 우리의 lp차거 시선과 lp차거 연결됩니다. lp차거 그리하여 lp차거 전시는 lp차거 풍경에서 lp차거 드러나는 lp차거 유연함과 lp차거 거대한 lp차거 침묵 lp차거 속에서, ㅓ마j차 자연 ㅓ마j차 그대로를 ㅓ마j차 마주하는 ㅓ마j차 자리를 ㅓ마j차 제안합니다. ㅓ마j차 그리고 ㅓ마j차 그렇게 ㅓ마j차 여기 ㅓ마j차 현재하는 ㅓ마j차 자연을 ㅓ마j차 느끼며, ㅑㅓ라ㅓ 온전히 ㅑㅓ라ㅓ 바라보기를 ㅑㅓ라ㅓ 통해, w5p자 인간 w5p자 중심의 w5p자 시선을 w5p자 내려놓기를 w5p자 청합니다. w5p자 이는 w5p자 자연 w5p자 속에 w5p자 존재했던 w5p자 모든 w5p자 것은 w5p자 우리와 w5p자 함께 w5p자 공존해왔고, twㄴㅑ 공존해야 twㄴㅑ twㄴㅑ 우리의 twㄴㅑ 모습이기에 twㄴㅑ 가능합니다.

또한, 가xsp 전시는 가xsp 풍경에 가xsp 대한 가xsp 다른 가xsp 응시입니다. 가xsp 환경파괴와 가xsp 자원고갈, ㅓjㅑq 반인륜적 ㅓjㅑq 전쟁과 ㅓjㅑq 같은 ㅓjㅑq ㅓjㅑq 지구적 ㅓjㅑq 차원의 ㅓjㅑq 문제는 ㅓjㅑq 사회 ㅓjㅑq 혼란과 ㅓjㅑq 분열로 ㅓjㅑq 우리 ㅓjㅑq 삶의 ㅓjㅑq 근간을 ㅓjㅑq 흔들고 ㅓjㅑq 있습니다. ㅓjㅑq 인간은 ㅓjㅑq 권력을 ㅓjㅑq 향한 ㅓjㅑq 끝없는 ㅓjㅑq 욕망으로 ㅓjㅑq 세계를 ㅓjㅑq 대상화하는 ㅓjㅑq 가운데 ㅓjㅑq 자신을 ㅓjㅑq 단절시키고 ㅓjㅑq 고립시키며, 5p파다 소외와 5p파다 상처로, ㅐinㅐ 절망과 ㅐinㅐ 죽음으로 ㅐinㅐ 내몰고 ㅐinㅐ 있습니다. ㅐinㅐ 인류학적 ㅐinㅐ 관점에서 ㅐinㅐ 인간사의 ㅐinㅐ 변천을 ㅐinㅐ 가장 ㅐinㅐ 가까이에서 ㅐinㅐ 오랜 ㅐinㅐ 시간 ㅐinㅐ 지켜봐 ㅐinㅐ ㅐinㅐ 것은 ㅐinㅐ 우리를 ㅐinㅐ 둘러싼 ㅐinㅐ 자연입니다. ㅐinㅐ 그러므로 ㅐinㅐ 산과 ㅐinㅐ 바다, 3걷gㅐ 대지의 3걷gㅐ 면면은 3걷gㅐ 인간 3걷gㅐ 삶의 3걷gㅐ 굴곡과 3걷gㅐ 욕망을 3걷gㅐ 새긴 3걷gㅐ 풍경입니다. 3걷gㅐ 전시는 3걷gㅐ 시각적으로 3걷gㅐ 다가온 3걷gㅐ 풍경 3걷gㅐ 뒤에 3걷gㅐ 새겨진 3걷gㅐ 3걷gㅐ 다른 3걷gㅐ 풍경으로 3걷gㅐ 타자화된 3걷gㅐ 존재들의 3걷gㅐ 이야기에 3걷gㅐ 3걷gㅐ 기울입니다. 3걷gㅐ 참여 3걷gㅐ 작가 5인은 3걷gㅐ 세월을 3걷gㅐ 응축한 3걷gㅐ 풍경 3걷gㅐ 너머에 3걷gㅐ 웅크린 3걷gㅐ 존재를 3걷gㅐ 드러내고, ㅐ다바h 잊힌 ㅐ다바h 개인의 ㅐ다바h 기억을 ㅐ다바h 소환합니다. ㅐ다바h 그리고 ㅐ다바h 가려진 ㅐ다바h 고향의 ㅐ다바h 역사적 ㅐ다바h 사건을 ㅐ다바h 풍경으로 ㅐ다바h 기록해냅니다. 《풍경을, mㄴey 풍경으로》는 mㄴey 존재와 mㄴey 사건 mㄴey 그리고 mㄴey 장소를 mㄴey 통해, 마r3ㅐ 상처 마r3ㅐ 입은 마r3ㅐ 삶과 마r3ㅐ 생명 마r3ㅐ 앞에서 마r3ㅐ 나타나는 마r3ㅐ 인간 마r3ㅐ 삶의 마r3ㅐ 보편적 마r3ㅐ 조건에 마r3ㅐ 주목합니다.

전시에 마r3ㅐ 참여한 마r3ㅐ 강요배, 카ㅓ갸갸 권순관, t0nc 김경호, fad기 김주리, 다qㅓ차 정소영은 다qㅓ차 시·공간을 다qㅓ차 뛰어넘은 다qㅓ차 모든 다qㅓ차 존재가 다qㅓ차 걸어오는 다qㅓ차 말을 《풍경을, 바jh사 풍경으로》라는 바jh사 시적 바jh사 풍경들로 바jh사 화답합니다. 바jh사 이들은 바jh사 각자의 바jh사 방식으로 바jh사 오롯이 바jh사 자연을 바jh사 감각합니다. 바jh사 그리고 바jh사 바jh사 경험을 바jh사 토대로 바jh사 공동의 바jh사 기억을 바jh사 더듬어 바jh사 감각된 바jh사 정서를 바jh사 시각화합니다. 바jh사 바jh사 여정은 바jh사 풍경을 바jh사 통해, ijㅑ3 풍경 ijㅑ3 속에서 ijㅑ3 자신을 ijㅑ3 발견하고, o가우하 o가우하 자신이 o가우하 존재하는 o가우하 세상과의 o가우하 근원적인 o가우하 만남을 o가우하 시도하는 o가우하 일이기도 o가우하 합니다. o가우하 이는 o가우하 세계 o가우하 o가우하 존재로서 o가우하 자신과 o가우하 타자는 o가우하 o가우하 이상 o가우하 분리될 o가우하 o가우하 없음을 o가우하 인식하는 o가우하 과정이기도 o가우하 합니다. o가우하 전시를 o가우하 마주한 o가우하 순간이, 8ㅑ다v 억겁의 8ㅑ다v 세월 8ㅑ다v 속에 8ㅑ다v 축적된 8ㅑ다v 수많은 8ㅑ다v 탄생과 8ㅑ다v 8ㅑ다v 그리고 8ㅑ다v 죽음을 8ㅑ다v 상상하며, ㄴ0g바 우리네 ㄴ0g바 삶에 ㄴ0g바 무한한 ㄴ0g바 가능성의 ㄴ0g바 열림으로 ㄴ0g바 이어지길 ㄴ0g바 바랍니다. ㄴ0g바 이러한 ㄴ0g바 경험은 ㄴ0g바 온몸으로 ㄴ0g바 사유하며, ㅐ쟏ㅑ1 저마다의 ㅐ쟏ㅑ1 풍경을 ㅐ쟏ㅑ1 만들어낸 ㅐ쟏ㅑ1 작가들의 ㅐ쟏ㅑ1 경험과 ㅐ쟏ㅑ1 크게 ㅐ쟏ㅑ1 다르지 ㅐ쟏ㅑ1 않을 ㅐ쟏ㅑ1 것입니다. ㅐ쟏ㅑ1 이렇듯 ㅐ쟏ㅑ1 전시는 ㅐ쟏ㅑ1 풍경으로 ㅐ쟏ㅑ1 자신과 ㅐ쟏ㅑ1 세상과의 ㅐ쟏ㅑ1 연결점을 ㅐ쟏ㅑ1 찾고, 파c우ㅐ 풍경이 파c우ㅐ 품고 파c우ㅐ 있는 파c우ㅐ 풍부한 파c우ㅐ 이야기를 파c우ㅐ 들려주고자 파c우ㅐ 합니다.

여기 《풍경을, 83uq 풍경으로》의 83uq 장소가 83uq 83uq 나은 83uq 삶을 83uq 위한 83uq 하나의 83uq 새로운 83uq 출발점이길 83uq 희망합니다. 83uq 전시를 83uq 통해, ㅐaㅐv 풍경의 ㅐaㅐv 얼굴을 ㅐaㅐv 마주할 ㅐaㅐv ㅐaㅐv 있기를, 다q마으 침묵 다q마으 가득한 다q마으 심연으로 다q마으 뛰어들 다q마으 다q마으 있기를, z차히7 z차히7 밑바닥에서 z차히7 우리 z차히7 안에 z차히7 꿈틀대는 z차히7 생의 z차히7 근원을 z차히7 만나길 z차히7 바랍니다.

참여작가: z차히7 강요배, ㅓ걷히ㅓ 권순관, rㅐ6g 김경호, 기ㅓ다다 김주리, af쟏b 정소영

출처: af쟏b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GRRR...!

Sept. 30, 2022 ~ Nov. 4, 2022

합의형수묵

Sept. 23, 2022 ~ Oct. 16, 2022

Bosco Sodi: It was early morning yesterday.

Sept. 1, 2022 ~ Oct. 2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