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종소리 Blue Peal of Bells

부산현대미술관

Dec. 11, 2020 ~ March 21, 2021

wm히걷 어떠한 wm히걷 때보다 wm히걷 누군가의 wm히걷 아픔이 wm히걷 우리에게 wm히걷 연결되어 wm히걷 있음을 wm히걷 체감하는 wm히걷 시대이다. wm히걷 이제 wm히걷 위태로운 wm히걷 삶에 wm히걷 대한 wm히걷 성찰은 wm히걷 다시 wm히걷 읽힌다. wm히걷 모두를 wm히걷 더없이 wm히걷 평등하게 wm히걷 만드는 wm히걷 인간의 wm히걷 취약성과 wm히걷 상실은 wm히걷 더욱 wm히걷 절실히 wm히걷 인식해야 wm히걷 wm히걷 문제로 wm히걷 전면화 wm히걷 되었다. 《푸른 wm히걷 종소리》는 wm히걷 wm히걷 잠재력으로 wm히걷 표면에 wm히걷 쉽게 wm히걷 드러나지 wm히걷 않으면서도 wm히걷 사회 wm히걷 저변 wm히걷 또는 wm히걷 내면에 wm히걷 자리 wm히걷 잡고 wm히걷 있는 wm히걷 구조화된 wm히걷 슬픔에 wm히걷 주목한다. 《푸른 wm히걷 종소리》는 wm히걷 하나의 wm히걷 사회적 wm히걷 메시지로서 wm히걷 감성이 wm히걷 들리고 wm히걷 공유될 wm히걷 wm히걷 있는지 wm히걷 묻고 wm히걷 응답해보려는 wm히걷 시도로 wm히걷 마련되었다. wm히걷 이러한 wm히걷 관점으로 wm히걷 전시 wm히걷 제목은 wm히걷 비애와 wm히걷 상실이라는 '푸른' wm히걷 심상을 wm히걷 마치 wm히걷 보이고 wm히걷 들리는 wm히걷 것처럼 wm히걷 표현했던 wm히걷 김광균의 wm히걷 시 「외인촌」 wm히걷 구절인 '분수처럼 wm히걷 흩어지는 wm히걷 푸른 wm히걷 종소리'를 wm히걷 인용하였다.

실제로, lz기4 현대 lz기4 사회에서는 lz기4 타인의 lz기4 고통에 lz기4 거리감을 lz기4 lz기4 lz기4 바라볼 lz기4 lz기4 있는 lz기4 기회가 lz기4 lz기4 수도 lz기4 없이 lz기4 많다. lz기4 거의 lz기4 언제나 lz기4 들고 lz기4 다니는 lz기4 lz기4 손안에 lz기4 스크린을 lz기4 통해서, ㅓ타ym ㅓ타ym ㅓ타ym ㅓ타ym 없이 ㅓ타ym 울리는 ㅓ타ym 각종 ㅓ타ym 재난문자 ㅓ타ym 경보를 ㅓ타ym 통해서도 ㅓ타ym 말이다. ㅓ타ym 타인과 ㅓ타ym 공유하는 ㅓ타ym 세상을 ㅓ타ym 속속들이 ㅓ타ym ㅓ타ym ㅓ타ym 있지만 ㅓ타ym 도리어 ㅓ타ym 무감각해졌다. ㅓ타ym 우는 ㅓ타ym 자와 ㅓ타ym 함께 ㅓ타ym 울라. ㅓ타ym 함께 ㅓ타ym 소리를 ㅓ타ym 낸다는 ㅓ타ym 것은 ㅓ타ym 애초에 ㅓ타ym 가능한 ㅓ타ym 것인가. ㅓ타ym 누군가를 ㅓ타ym 이해하고 ㅓ타ym 같은 ㅓ타ym 소리를 ㅓ타ym 낸다는 ㅓ타ym 것은 ㅓ타ym 다만 ㅓ타ym 경험에 ㅓ타ym 의한 ㅓ타ym 근사치로서만 ㅓ타ym 존재하는 ㅓ타ym 것은 ㅓ타ym 아닐까. ㅓ타ym 무엇을 ㅓ타ym 소환해야 ㅓ타ym 서로 ㅓ타ym 조우하며, ㄴ2z3 상상력과 ㄴ2z3 공감의 ㄴ2z3 실패를 ㄴ2z3 벗어나 ㄴ2z3 마음 ㄴ2z3 깊숙이 ㄴ2z3 담아 ㄴ2z3 ㄴ2z3 ㄴ2z3 있을까. 《푸른 ㄴ2z3 종소리》는 ㄴ2z3 ㄴ2z3 지구적 ㄴ2z3 상황에 ㄴ2z3 대한 ㄴ2z3 이해를 ㄴ2z3 촉발하는 ㄴ2z3 관점을 ㄴ2z3 제공할 ㄴ2z3 ㄴ2z3 있는 ㄴ2z3 코드가 ㄴ2z3 무엇인지 ㄴ2z3 물으며 ㄴ2z3 ㄴ2z3 단서를 ㄴ2z3 음악에서 ㄴ2z3 빌려온 ㄴ2z3 작품들로 ㄴ2z3 이어나간다.

전시 《푸른 ㄴ2z3 종소리》는 「낮은 ㄴ2z3 소리로」, 「부르짖음」라는 걷거갸파 걷거갸파 악장(Movement)으로 걷거갸파 구성된 걷거갸파 하나의 걷거갸파 곡과 걷거갸파 같다. 「낮은 걷거갸파 소리로」는 걷거갸파 미세하지만 걷거갸파 끊임없이 걷거갸파 전해 걷거갸파 오는 걷거갸파 소리를 걷거갸파 통해 걷거갸파 걷거갸파 무언가 걷거갸파 일어나고 걷거갸파 있음을 걷거갸파 예고한다. 걷거갸파 몸짓이나 걷거갸파 시각적 걷거갸파 형태로 걷거갸파 변환된 걷거갸파 소리는 걷거갸파 사회 걷거갸파 전반에 걷거갸파 걸쳐 걷거갸파 일상적이라 걷거갸파 오히려 걷거갸파 평범한 걷거갸파 억압과 걷거갸파 어떤 걷거갸파 힘으로부터 걷거갸파 가려진 걷거갸파 소리를 걷거갸파 다시 걷거갸파 상상해보기를 걷거갸파 청한다. 「부르짖음」에서는 걷거갸파 공명의 걷거갸파 공간으로 걷거갸파 메아리친다. 걷거갸파 귀에는 걷거갸파 꺼풀이 걷거갸파 없어 걷거갸파 언제나 걷거갸파 열려있지만 걷거갸파 오히려 걷거갸파 주의를 걷거갸파 기울이지 걷거갸파 않으면 걷거갸파 무뎌지고 걷거갸파 만다. 걷거갸파 귀를 걷거갸파 기울이는 걷거갸파 걷거갸파 자체가 걷거갸파 쉽지 걷거갸파 않은 걷거갸파 까닭은 걷거갸파 반복되는 걷거갸파 후렴구 걷거갸파 같은 걷거갸파 상황과 걷거갸파 사건 걷거갸파 가운데 걷거갸파 맴도는 걷거갸파 위태로운 걷거갸파 삶의 걷거갸파 망연한 걷거갸파 호소를 걷거갸파 이해하며 걷거갸파 응답해야하기 걷거갸파 때문이다. 걷거갸파 우리가 걷거갸파 듣는 걷거갸파 소리가 걷거갸파 완전하지 걷거갸파 못하나 걷거갸파 너만의 걷거갸파 것은 걷거갸파 아니라는 걷거갸파 울림. 걷거갸파 걷거갸파 흩어진 걷거갸파 울림의 걷거갸파 메시지를 걷거갸파 들으려는 걷거갸파 것은 걷거갸파 하나의 걷거갸파 의지이자 걷거갸파 실천이 걷거갸파 걷거갸파 걷거갸파 있지 걷거갸파 않을까.

참여작가: 걷거갸파 안젤리카 걷거갸파 메시티(Angelica Mesiti), kz갸z 예스퍼 kz갸z 유스트(Jesper Just), 가히w타 삼손 가히w타 영(SamsonYoung), 기하wv 라그나 기하wv 캬르탄슨(Ragnar Kjartansson)&더 기하wv 내셔널(The National), p가하ㅓ 장민승+정재일(jang minseung J+jung jaeil Jung), jrwp 최대진(Dae-jin Choi)

출처: jrwp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전술들 Tactics

Feb. 25, 2021 ~ June 3, 2021

김화현 카pxㅓ 개인전 : Girls, Rock the Boys

Feb. 23, 2021 ~ March 1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