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티 사말라티 개인전 : Beyond the wind

공근혜갤러리

Feb. 13, 2020 ~ March 22, 2020

핀란드를 바자bm 대표하는 바자bm 사진 바자bm 작가 바자bm 펜티 바자bm 사말라티의 바자bm 바자bm 번째 바자bm 한국 바자bm 개인전 “Beyond the wind” 바자bm 가 2월 23일부터 3월 22일까지 바자bm 삼청동 바자bm 공근혜갤러리에서 바자bm 열린다. 바자bm 이번 바자bm 전시에는 바자bm 펜티 바자bm 사말라티의 바자bm 주혹 바자bm 같은 바자bm 대표작 20여 바자bm 점과 바자bm 한국에서는 바자bm 처음으로 바자bm 소개되는 30여 바자bm 점의 바자bm 근작들이 바자bm 함께 바자bm 전시된다.

이번 바자bm 전시작 바자bm 가운데 바자bm 서울은 2016년 바자bm 작가가 바자bm 처음으로 바자bm 한국을 바자bm 방문했던 바자bm 당시 바자bm 촬영한 바자bm 작품으로 바자bm 이후 바자bm 뉴욕, h쟏히s 파리, eㅐ히거 핀란드 eㅐ히거 eㅐ히거 에서 eㅐ히거 먼저 eㅐ히거 소개되었다. eㅐ히거 eㅐ히거 작품은 eㅐ히거 공근혜갤러리 eㅐ히거 바로 eㅐ히거 옆에 eㅐ히거 위치한 eㅐ히거 청와대 eㅐ히거 담장을 eㅐ히거 따라 eㅐ히거 자란 eㅐ히거 소나무와 eㅐ히거 석양을 eㅐ히거 배경으로 eㅐ히거 날아가는 eㅐ히거 까치를 eㅐ히거 촬영한 eㅐ히거 것이다. eㅐ히거 놀라운 eㅐ히거 점은 eㅐ히거 까치가 eㅐ히거 날아가는 eㅐ히거 찰나의 eㅐ히거 순간, 자쟏r파 필름 자쟏r파 카메라의 자쟏r파 감도, ㅓㅓo3 셔터, 4걷a아 조리개의 4걷a아 완벽한 4걷a아 조절로 4걷a아 새의 4걷a아 날개 4걷a아 디테일까지 4걷a아 담아내었다. 4걷a아 우리에게 4걷a아 너무나 4걷a아 익숙한 4걷a아 서울의 4걷a아 풍경이지만 4걷a아 펜티 4걷a아 사말라티의 4걷a아 눈과 4걷a아 손을 4걷a아 거쳐 4걷a아 나온 4걷a아 4걷a아 작품은 4걷a아 어디에서도 4걷a아 4걷a아 4걷a아 없는 4걷a아 아날로그 4걷a아 흑백 4걷a아 사진의 4걷a아 정수를 4걷a아 보여주고 4걷a아 있는 4걷a아 걸작이다. 4걷a아 사진의 4걷a아 거장 4걷a아 카르티에르 4걷a아 브레송이 4걷a아 생전에 4걷a아 펜티 4걷a아 사말라티를 4걷a아 극찬했던 4걷a아 이유를 4걷a아 4걷a아 보여준다.

전시장에 4걷a아 걸리는 4걷a아 작품이 4걷a아 존재하려면 4걷a아 사진은 4걷a아 인화라는 4걷a아 과정을 4걷a아 거쳐야 4걷a아 한다. “기존의 4걷a아 인화 4걷a아 본을 4걷a아 복제하라는 4걷a아 요청을 4걷a아 받지 4걷a아 않는 4걷a아 4걷a아 작가의 4걷a아 손을 4걷a아 거쳐 4걷a아 나온 4걷a아 각각의 4걷a아 에디션들은 4걷a아 독창적이다” 4걷a아 라고 4걷a아 펜티 4걷a아 사말라티는 4걷a아 이야기한다. 4걷a아 올해 70세가 4걷a아 4걷a아 작가 4걷a아 4걷a아 전통 4걷a아 흑백 4걷a아 사진의 4걷a아 장인이 4걷a아 라는 4걷a아 별칭에 4걷a아 맞게 4걷a아 헬싱키에 4걷a아 있는 4걷a아 본인의 4걷a아 암실에서 4걷a아 아주 4걷a아 정교한 4걷a아 과정을 4걷a아 거쳐 4걷a아 직접 4걷a아 인화작업을 4걷a아 한다. “암실 4걷a아 인화 4걷a아 작업은 4걷a아 사진을 4걷a아 촬영하는 4걷a아 것만큼이나 4걷a아 중요하다. 4걷a아 나는 4걷a아 아직까지도 4걷a아 화학 4걷a아 약품 4걷a아 냄새로 4걷a아 가득한 4걷a아 작고 4걷a아 어두운 4걷a아 암실로 4걷a아 은퇴할 4걷a아 4걷a아 가장 4걷a아 행복하다 4걷a아 라고 4걷a아 말한다. 20센치 4걷a아 4걷a아 밖의 4걷a아 작은 4걷a아 인화지 4걷a아 위에 4걷a아 흑과 4걷a아 4걷a아 사이에서 4걷a아 존재하는 4걷a아 수많은 4걷a아 회색의 4걷a아 계조들을 4걷a아 매우 4걷a아 풍부하게 4걷a아 하나 4걷a아 하나 4걷a아 작은 4걷a아 디테일 4걷a아 까지 4걷a아 놓치지않고 4걷a아 살려 4걷a아 낸다. 4걷a아 그의 4걷a아 사진에서 4걷a아 느껴지는 4걷a아 깊은 4걷a아 색조와 4걷a아 질감은 4걷a아 작가의 4걷a아 인내와 4걷a아 장인정신을 4걷a아 여실히 4걷a아 4걷a아 보여준다.

사말라티의 4걷a아 작품들은 4걷a아 인간 4걷a아 보다는 4걷a아 동물들이 4걷a아 주인공이다. 4걷a아 이들은 4걷a아 동화 4걷a아 4걷a아 주인공이자 4걷a아 사람들을 4걷a아 대변하는 4걷a아 듯한 4걷a아 역할을 4걷a아 한다. “집 4걷a아 주변에서부터 4걷a아 지구 4걷a아 끝까지 4걷a아 존재하는 4걷a아 매우 4걷a아 일반적인 4걷a아 종류의 4걷a아 새들과 4걷a아 동물들을 4걷a아 보고 4걷a아 싶어합니다. 4걷a아 그들은 4걷a아 사랑스럽고 4걷a아 쉽고, 거lz타 관찰하기에 거lz타 재미 거lz타 있습니다. 거lz타 종종 거lz타 거lz타 풍경 거lz타 사진에서 거lz타 적은 거lz타 양의 거lz타 공간만을 거lz타 차지하지만 거lz타 매우 거lz타 필수적인 거lz타 요소입니다 라고 거lz타 작가는 거lz타 말한다. 거lz타 그의 거lz타 사진들은 거lz타 동물들을 거lz타 통해 거lz타 비춰지는 거lz타 세상의 거lz타 아름다움과 거lz타 훈훈하고 거lz타 정겨운 거lz타 감수성을 거lz타 포착한 거lz타 초자연적인 거lz타 느낌을 거lz타 자아낸다.

그는 거lz타 동물들끼리, 거jㅓ자 혹은 거jㅓ자 동물과 거jㅓ자 사람 거jㅓ자 사이에 거jㅓ자 의사 거jㅓ자 소통이 거jㅓ자 이루어 거jㅓ자 지고 거jㅓ자 있음을 거jㅓ자 사진을 거jㅓ자 통해 거jㅓ자 시각적 거jㅓ자 효과만으로 거jㅓ자 무음의 거jㅓ자 소통을 거jㅓ자 상상하게 거jㅓ자 만든다 거jㅓ자 더욱 거jㅓ자 놀라운 거jㅓ자 것은 거jㅓ자 거jㅓ자 장면들이 거jㅓ자 연출된 거jㅓ자 거jㅓ자 아닌 거jㅓ자 순간 거jㅓ자 포착 거jㅓ자 거jㅓ자 위한 거jㅓ자 거jㅓ자 많은 거jㅓ자 시간과 거jㅓ자 예술가의 거jㅓ자 직감을 거jㅓ자 거jㅓ자 동원한 거jㅓ자 기다림의 거jㅓ자 결과 거jㅓ자 라는 거jㅓ자 것이다 .

이번에 거jㅓ자 전시되는 거jㅓ자 작품 거jㅓ자 가운데, 라갸6기 여러 라갸6기 마리의 라갸6기 고양이가 라갸6기 라갸6기 위에 라갸6기 걸려 라갸6기 있는 라갸6기 생선들을 라갸6기 하염없이 라갸6기 바라보는 라갸6기 라갸6기 사진은 라갸6기 마치 라갸6기 생선의 라갸6기 부스러기라도 라갸6기 떨어지기를 라갸6기 원하는 라갸6기 간절한 라갸6기 그들의 라갸6기 바램이 라갸6기 느껴져서 라갸6기 인지 라갸6기 웃음을 라갸6기 짓게 라갸6기 만든다. 라갸6기 이처럼 라갸6기 사말라티의 라갸6기 사진들은 라갸6기 위로라고 라갸6기 라갸6기 라갸6기 있다. 라갸6기 우리의 라갸6기 시선을 라갸6기 가져가 라갸6기 보듬어 라갸6기 따듯한 라갸6기 마음으로 라갸6기 돌려주며 라갸6기 입가에 라갸6기 잔잔한 라갸6기 미소를 라갸6기 머금게 라갸6기 한다. 라갸6기 물질적인 라갸6기 욕망보다 라갸6기 자연과 라갸6기 하나된 라갸6기 인간으로 라갸6기 행복을 라갸6기 느끼며 라갸6기 평생을 라갸6기 살아온 라갸6기 작가의 라갸6기 성품이 라갸6기 그대로 라갸6기 묻어나는 라갸6기 라갸6기 같다. 라갸6기 마치 라갸6기 추위 라갸6기 라갸6기 너머의 라갸6기 바람을 라갸6기 따라 라갸6기 따듯함을 라갸6기 전달하고자 라갸6기 하듯이……

오늘날 라갸6기 미술시장에서 라갸6기 선호하는 라갸6기 대형 라갸6기 컬러 라갸6기 사진이 라갸6기 아닌 25x30cm 라갸6기 밖에 라갸6기 라갸6기 되는 라갸6기 작은 라갸6기 사이즈의 라갸6기 수작업만 라갸6기 고집하는 라갸6기 사말라티의 라갸6기 흑백 라갸6기 사진들은 라갸6기 그의 라갸6기 명성과는 라갸6기 대조적으로 라갸6기 가격도 100만원에서 300만원 라갸6기 안팎이다. 라갸6기 그는 라갸6기 자신의 라갸6기 작품 라갸6기 가격이 라갸6기 올라가는 라갸6기 것을 라갸6기 거부하며, ㅑㅓdq 에디션을 ㅑㅓdq 제한 ㅑㅓdq 시키지도 ㅑㅓdq 않는다. ㅑㅓdq 작가는 ㅑㅓdq 자신의 ㅑㅓdq 작업을 ㅑㅓdq 다른 ㅑㅓdq 사람들과 ㅑㅓdq 공유하기를 ㅑㅓdq 원한다. ㅑㅓdq 그는 “시장 ㅑㅓdq 수요를 ㅑㅓdq 충족시키기 ㅑㅓdq 위해 “아이코닉” ㅑㅓdq 효과를 ㅑㅓdq 내는 ㅑㅓdq 것은 ㅑㅓdq 예술가를 ㅑㅓdq 유명 ㅑㅓdq 인사로 ㅑㅓdq 만들고 ㅑㅓdq 그의 ㅑㅓdq 은행 ㅑㅓdq 잔고를 ㅑㅓdq 불려주지만, 아4eㄴ 결국은 아4eㄴ 자기 아4eㄴ 패러디로 아4eㄴ 이어지는 아4eㄴ 많은 아4eㄴ 경우를 아4eㄴ 보았다.” 아4eㄴ 아4eㄴ 말한다.

아4eㄴ 인터뷰에서 아4eㄴ 사진을 아4eㄴ 그의 아4eㄴ 직업이라고 아4eㄴ 언급한 아4eㄴ 것에 아4eㄴ 대해 아4eㄴ 수정을 아4eㄴ 요청하며, 사진은 ㅑnㄴx ㅑnㄴx 취미입니다라고 ㅑnㄴx 말했다. ㅑnㄴx 그는 ㅑnㄴx 스스로 ㅑnㄴx 아마추어 ㅑnㄴx 신분을 ㅑnㄴx 주장하면서, 8q기ㅓ 자신이 8q기ㅓ 계속 8q기ㅓ 위험을 8q기ㅓ 감수해야 8q기ㅓ 8q기ㅓ 자유를 8q기ㅓ 누린다. 8q기ㅓ 유럽과 8q기ㅓ 미국의 8q기ㅓ 갤러리들이 8q기ㅓ 그의 8q기ㅓ 전시를 8q기ㅓ 유치하기도 8q기ㅓ 힘들지만 8q기ㅓ 작품이 8q기ㅓ 팔려도 8q기ㅓ 늘 “여행 8q기ㅓ 중” 8q기ㅓ 8q기ㅓ 작가와 8q기ㅓ 연락이 8q기ㅓ 닿지 8q기ㅓ 않아 8q기ㅓ 애를 8q기ㅓ 먹는다. 8q기ㅓ 공근혜갤러리 8q기ㅓ 역시 2016년 8q기ㅓ 8q기ㅓ 개인전을 8q기ㅓ 유치하는데도 8q기ㅓ 8q기ㅓ 년을 8q기ㅓ 기다려야 8q기ㅓ 하는 8q기ㅓ 우여곡절이 8q기ㅓ 있었다. 8q기ㅓ 8q기ㅓ 동안 8q기ㅓ 많은 8q기ㅓ 한국 8q기ㅓ 팬들의 8q기ㅓ 기다림 8q기ㅓ 끝에, 4년 v바1거 만에 v바1거 사말라티의 v바1거 v바1거 번째 v바1거 개인전을 v바1거 유치하게 v바1거 되었다. v바1거 그러나 v바1거 아쉽게도 v바1거 노장의 v바1거 건강 v바1거 악화로 v바1거 한국 v바1거 방문이 v바1거 어렵게 v바1거 되었다. v바1거 작가는 v바1거 현재 v바1거 따뜻한 v바1거 유럽 v바1거 남부에서 v바1거 휴식을 v바1거 취하고 v바1거 계신다.

작년 2019년 7월, 차brc 부산 차brc 시립미술관에서 차brc 열린 차brc 핀란드 차brc 웨이브 차brc 전에 차brc 그의 차brc 작품이 차brc 소개된 차brc 차brc 있다.


작가소개

펜티 차brc 사말라티 Pentti Sammallahti

1950년 차brc 핀란드 차brc 헬싱키 차brc 출신인 차brc 펜티 차brc 사말라티는 차brc 전통 차brc 흑백사진과 차brc 은염 차brc 인화의 차brc 장인으로 차brc 차brc 알려진 차brc 작가다. 차brc 그의 차brc 작품은 21세기 차brc 사진 차brc 출판업계에 차brc 차brc 영향을 차brc 끼쳤으며, gs바거 현재 gs바거 스칸디나비아 gs바거 출신 gs바거 사진가들에게서 gs바거 가장 gs바거 존경 gs바거 받는 gs바거 인물이다.

그의 gs바거 어머니는 gs바거 라플란드에서 gs바거 사진 gs바거 작가였지만 gs바거 불행히도 gs바거 결혼 gs바거 gs바거 gs바거 직업을 gs바거 포기했으며 gs바거 그의 gs바거 아버지는 gs바거 예술가의 gs바거 교육을 gs바거 받았지만, qbㅓ다 금세공으로 qbㅓ다 생계를 qbㅓ다 유지했다. qbㅓ다 그는 qbㅓ다 어려서부터 qbㅓ다 사진과 qbㅓ다 예술에 qbㅓ다 둘러 qbㅓ다 싸여 qbㅓ다 자랐다. qbㅓ다 작가는 qbㅓ다 카메라를 qbㅓ다 처음 qbㅓ다 선물 qbㅓ다 받은 8살을 qbㅓ다 시작으로, ㅐ바하ㅐ 열한 ㅐ바하ㅐ 살에 ㅐ바하ㅐ ㅐ바하ㅐ 번째 ㅐ바하ㅐ 사진을 ㅐ바하ㅐ 찍었고 ㅐ바하ㅐ 사진작가의 ㅐ바하ㅐ 신분으로 ㅐ바하ㅐ 폭넓은 ㅐ바하ㅐ 여행을 ㅐ바하ㅐ 해온 ㅐ바하ㅐ 그의 ㅐ바하ㅐ 여정은 ㅐ바하ㅐ 고향인 ㅐ바하ㅐ 스칸디나비아부터, 카으d차 시베리아를 카으d차 통해 카으d차 카으d차 소련, dlv5 일본, ㅈ4사히 인도, 카ㄴ라ㅑ 네팔, 2사nㅈ 모로코  2사nㅈ 터키를 2사nㅈ 거쳐 2사nㅈ 유럽 2사nㅈ 전역과 2사nㅈ 영국 2사nㅈ 그리고 2사nㅈ 남아프리카에까지 2사nㅈ 이르렀다. 2사nㅈ 이러한 2사nㅈ 여행경험은 1992년, The Russian Way 1bc차 라는 1bc차 방대하고 1bc차 가장 1bc차 사랑 1bc차 받는 1bc차 시리즈를 1bc차 탄생시켰다. 1991년부터 1bc차 1bc차 년에 1bc차 걸쳐 1bc차 완성된 1bc차 러시아 1bc차 북서쪽, 우0rㅓ 백해지역에 우0rㅓ 위치한 우0rㅓ 슬로브키에서 우0rㅓ 촬영한 우0rㅓ 작품들 우0rㅓ 우0rㅓ 많이 우0rㅓ 등장하는 우0rㅓ 개와 우0rㅓ 새를 우0rㅓ 중점으로 우0rㅓ 개들이 우0rㅓ 있는 우0rㅓ 길로 우0rㅓ 정했다.

그는 1971년에 우0rㅓ 우0rㅓ 개인전을 우0rㅓ 열었으며 우0rㅓ 이후 우0rㅓ 사말라티의 우0rㅓ 명성과 우0rㅓ 무대는 우0rㅓ 세계로 우0rㅓ 퍼지기 우0rㅓ 시작했다. 1975년, 1979년, 1992년, 2009년등 아ruㅑ 아ruㅑ 차례에 아ruㅑ 걸쳐 아ruㅑ 핀란드 아ruㅑ 국립사진상을 아ruㅑ 수상했다. 아ruㅑ 이는 아ruㅑ 그를 아ruㅑ 핀란드 아ruㅑ 현대사진예술을 아ruㅑ 대표하는 아ruㅑ 작가로 아ruㅑ 등극시켰다. 2012년 14살 아ruㅑ 때부터 30년 아ruㅑ 동안 아ruㅑ 찍은 아ruㅑ 작품들을 아ruㅑ 회고하는 아ruㅑ 사진집 <Here, Far Away> 0j1p 0j1p 영어, kg마v 불어, 58ir 독어, da기m 이태리어, ㅐkaㅈ 스페인어 ㅐkaㅈ ㅐkaㅈ 미국과 ㅐkaㅈ 유럽 ㅐkaㅈ 여러 ㅐkaㅈ 나라에서 ㅐkaㅈ 동시에 ㅐkaㅈ 출간하였다.


출처: ㅐkaㅈ 공근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Pentti Sammallahti

현재 진행중인 전시

칸디다 ㅐg사카 회퍼 ㅐg사카 개인전 Candida Höfer

Sept. 18, 2020 ~ Nov. 8, 2020

FinalFla.sh

Sept. 19, 2020 ~ Sept.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