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티 사말라티 개인전 : Beyond the wind

공근혜갤러리

Feb. 13, 2020 ~ March 22, 2020

핀란드를 우우l나 대표하는 우우l나 사진 우우l나 작가 우우l나 펜티 우우l나 사말라티의 우우l나 우우l나 번째 우우l나 한국 우우l나 개인전 “Beyond the wind” 우우l나 가 2월 23일부터 3월 22일까지 우우l나 삼청동 우우l나 공근혜갤러리에서 우우l나 열린다. 우우l나 이번 우우l나 전시에는 우우l나 펜티 우우l나 사말라티의 우우l나 주혹 우우l나 같은 우우l나 대표작 20여 우우l나 점과 우우l나 한국에서는 우우l나 처음으로 우우l나 소개되는 30여 우우l나 점의 우우l나 근작들이 우우l나 함께 우우l나 전시된다.

이번 우우l나 전시작 우우l나 가운데 우우l나 서울은 2016년 우우l나 작가가 우우l나 처음으로 우우l나 한국을 우우l나 방문했던 우우l나 당시 우우l나 촬영한 우우l나 작품으로 우우l나 이후 우우l나 뉴욕, 자iㅓㅓ 파리, 6으다d 핀란드 6으다d 6으다d 에서 6으다d 먼저 6으다d 소개되었다. 6으다d 6으다d 작품은 6으다d 공근혜갤러리 6으다d 바로 6으다d 옆에 6으다d 위치한 6으다d 청와대 6으다d 담장을 6으다d 따라 6으다d 자란 6으다d 소나무와 6으다d 석양을 6으다d 배경으로 6으다d 날아가는 6으다d 까치를 6으다d 촬영한 6으다d 것이다. 6으다d 놀라운 6으다d 점은 6으다d 까치가 6으다d 날아가는 6으다d 찰나의 6으다d 순간, 카t라m 필름 카t라m 카메라의 카t라m 감도, 다ㅐ바d 셔터, 9n바바 조리개의 9n바바 완벽한 9n바바 조절로 9n바바 새의 9n바바 날개 9n바바 디테일까지 9n바바 담아내었다. 9n바바 우리에게 9n바바 너무나 9n바바 익숙한 9n바바 서울의 9n바바 풍경이지만 9n바바 펜티 9n바바 사말라티의 9n바바 눈과 9n바바 손을 9n바바 거쳐 9n바바 나온 9n바바 9n바바 작품은 9n바바 어디에서도 9n바바 9n바바 9n바바 없는 9n바바 아날로그 9n바바 흑백 9n바바 사진의 9n바바 정수를 9n바바 보여주고 9n바바 있는 9n바바 걸작이다. 9n바바 사진의 9n바바 거장 9n바바 카르티에르 9n바바 브레송이 9n바바 생전에 9n바바 펜티 9n바바 사말라티를 9n바바 극찬했던 9n바바 이유를 9n바바 9n바바 보여준다.

전시장에 9n바바 걸리는 9n바바 작품이 9n바바 존재하려면 9n바바 사진은 9n바바 인화라는 9n바바 과정을 9n바바 거쳐야 9n바바 한다. “기존의 9n바바 인화 9n바바 본을 9n바바 복제하라는 9n바바 요청을 9n바바 받지 9n바바 않는 9n바바 9n바바 작가의 9n바바 손을 9n바바 거쳐 9n바바 나온 9n바바 각각의 9n바바 에디션들은 9n바바 독창적이다” 9n바바 라고 9n바바 펜티 9n바바 사말라티는 9n바바 이야기한다. 9n바바 올해 70세가 9n바바 9n바바 작가 9n바바 9n바바 전통 9n바바 흑백 9n바바 사진의 9n바바 장인이 9n바바 라는 9n바바 별칭에 9n바바 맞게 9n바바 헬싱키에 9n바바 있는 9n바바 본인의 9n바바 암실에서 9n바바 아주 9n바바 정교한 9n바바 과정을 9n바바 거쳐 9n바바 직접 9n바바 인화작업을 9n바바 한다. “암실 9n바바 인화 9n바바 작업은 9n바바 사진을 9n바바 촬영하는 9n바바 것만큼이나 9n바바 중요하다. 9n바바 나는 9n바바 아직까지도 9n바바 화학 9n바바 약품 9n바바 냄새로 9n바바 가득한 9n바바 작고 9n바바 어두운 9n바바 암실로 9n바바 은퇴할 9n바바 9n바바 가장 9n바바 행복하다 9n바바 라고 9n바바 말한다. 20센치 9n바바 9n바바 밖의 9n바바 작은 9n바바 인화지 9n바바 위에 9n바바 흑과 9n바바 9n바바 사이에서 9n바바 존재하는 9n바바 수많은 9n바바 회색의 9n바바 계조들을 9n바바 매우 9n바바 풍부하게 9n바바 하나 9n바바 하나 9n바바 작은 9n바바 디테일 9n바바 까지 9n바바 놓치지않고 9n바바 살려 9n바바 낸다. 9n바바 그의 9n바바 사진에서 9n바바 느껴지는 9n바바 깊은 9n바바 색조와 9n바바 질감은 9n바바 작가의 9n바바 인내와 9n바바 장인정신을 9n바바 여실히 9n바바 9n바바 보여준다.

사말라티의 9n바바 작품들은 9n바바 인간 9n바바 보다는 9n바바 동물들이 9n바바 주인공이다. 9n바바 이들은 9n바바 동화 9n바바 9n바바 주인공이자 9n바바 사람들을 9n바바 대변하는 9n바바 듯한 9n바바 역할을 9n바바 한다. “집 9n바바 주변에서부터 9n바바 지구 9n바바 끝까지 9n바바 존재하는 9n바바 매우 9n바바 일반적인 9n바바 종류의 9n바바 새들과 9n바바 동물들을 9n바바 보고 9n바바 싶어합니다. 9n바바 그들은 9n바바 사랑스럽고 9n바바 쉽고, ㅓ바사걷 관찰하기에 ㅓ바사걷 재미 ㅓ바사걷 있습니다. ㅓ바사걷 종종 ㅓ바사걷 ㅓ바사걷 풍경 ㅓ바사걷 사진에서 ㅓ바사걷 적은 ㅓ바사걷 양의 ㅓ바사걷 공간만을 ㅓ바사걷 차지하지만 ㅓ바사걷 매우 ㅓ바사걷 필수적인 ㅓ바사걷 요소입니다 라고 ㅓ바사걷 작가는 ㅓ바사걷 말한다. ㅓ바사걷 그의 ㅓ바사걷 사진들은 ㅓ바사걷 동물들을 ㅓ바사걷 통해 ㅓ바사걷 비춰지는 ㅓ바사걷 세상의 ㅓ바사걷 아름다움과 ㅓ바사걷 훈훈하고 ㅓ바사걷 정겨운 ㅓ바사걷 감수성을 ㅓ바사걷 포착한 ㅓ바사걷 초자연적인 ㅓ바사걷 느낌을 ㅓ바사걷 자아낸다.

그는 ㅓ바사걷 동물들끼리, 라oke 혹은 라oke 동물과 라oke 사람 라oke 사이에 라oke 의사 라oke 소통이 라oke 이루어 라oke 지고 라oke 있음을 라oke 사진을 라oke 통해 라oke 시각적 라oke 효과만으로 라oke 무음의 라oke 소통을 라oke 상상하게 라oke 만든다 라oke 더욱 라oke 놀라운 라oke 것은 라oke 라oke 장면들이 라oke 연출된 라oke 라oke 아닌 라oke 순간 라oke 포착 라oke 라oke 위한 라oke 라oke 많은 라oke 시간과 라oke 예술가의 라oke 직감을 라oke 라oke 동원한 라oke 기다림의 라oke 결과 라oke 라는 라oke 것이다 .

이번에 라oke 전시되는 라oke 작품 라oke 가운데, 95f3 여러 95f3 마리의 95f3 고양이가 95f3 95f3 위에 95f3 걸려 95f3 있는 95f3 생선들을 95f3 하염없이 95f3 바라보는 95f3 95f3 사진은 95f3 마치 95f3 생선의 95f3 부스러기라도 95f3 떨어지기를 95f3 원하는 95f3 간절한 95f3 그들의 95f3 바램이 95f3 느껴져서 95f3 인지 95f3 웃음을 95f3 짓게 95f3 만든다. 95f3 이처럼 95f3 사말라티의 95f3 사진들은 95f3 위로라고 95f3 95f3 95f3 있다. 95f3 우리의 95f3 시선을 95f3 가져가 95f3 보듬어 95f3 따듯한 95f3 마음으로 95f3 돌려주며 95f3 입가에 95f3 잔잔한 95f3 미소를 95f3 머금게 95f3 한다. 95f3 물질적인 95f3 욕망보다 95f3 자연과 95f3 하나된 95f3 인간으로 95f3 행복을 95f3 느끼며 95f3 평생을 95f3 살아온 95f3 작가의 95f3 성품이 95f3 그대로 95f3 묻어나는 95f3 95f3 같다. 95f3 마치 95f3 추위 95f3 95f3 너머의 95f3 바람을 95f3 따라 95f3 따듯함을 95f3 전달하고자 95f3 하듯이……

오늘날 95f3 미술시장에서 95f3 선호하는 95f3 대형 95f3 컬러 95f3 사진이 95f3 아닌 25x30cm 95f3 밖에 95f3 95f3 되는 95f3 작은 95f3 사이즈의 95f3 수작업만 95f3 고집하는 95f3 사말라티의 95f3 흑백 95f3 사진들은 95f3 그의 95f3 명성과는 95f3 대조적으로 95f3 가격도 100만원에서 300만원 95f3 안팎이다. 95f3 그는 95f3 자신의 95f3 작품 95f3 가격이 95f3 올라가는 95f3 것을 95f3 거부하며, ㅐk히n 에디션을 ㅐk히n 제한 ㅐk히n 시키지도 ㅐk히n 않는다. ㅐk히n 작가는 ㅐk히n 자신의 ㅐk히n 작업을 ㅐk히n 다른 ㅐk히n 사람들과 ㅐk히n 공유하기를 ㅐk히n 원한다. ㅐk히n 그는 “시장 ㅐk히n 수요를 ㅐk히n 충족시키기 ㅐk히n 위해 “아이코닉” ㅐk히n 효과를 ㅐk히n 내는 ㅐk히n 것은 ㅐk히n 예술가를 ㅐk히n 유명 ㅐk히n 인사로 ㅐk히n 만들고 ㅐk히n 그의 ㅐk히n 은행 ㅐk히n 잔고를 ㅐk히n 불려주지만, m걷다카 결국은 m걷다카 자기 m걷다카 패러디로 m걷다카 이어지는 m걷다카 많은 m걷다카 경우를 m걷다카 보았다.” m걷다카 m걷다카 말한다.

m걷다카 인터뷰에서 m걷다카 사진을 m걷다카 그의 m걷다카 직업이라고 m걷다카 언급한 m걷다카 것에 m걷다카 대해 m걷다카 수정을 m걷다카 요청하며, 사진은 jㅓㅐf jㅓㅐf 취미입니다라고 jㅓㅐf 말했다. jㅓㅐf 그는 jㅓㅐf 스스로 jㅓㅐf 아마추어 jㅓㅐf 신분을 jㅓㅐf 주장하면서, 으vg5 자신이 으vg5 계속 으vg5 위험을 으vg5 감수해야 으vg5 으vg5 자유를 으vg5 누린다. 으vg5 유럽과 으vg5 미국의 으vg5 갤러리들이 으vg5 그의 으vg5 전시를 으vg5 유치하기도 으vg5 힘들지만 으vg5 작품이 으vg5 팔려도 으vg5 늘 “여행 으vg5 중” 으vg5 으vg5 작가와 으vg5 연락이 으vg5 닿지 으vg5 않아 으vg5 애를 으vg5 먹는다. 으vg5 공근혜갤러리 으vg5 역시 2016년 으vg5 으vg5 개인전을 으vg5 유치하는데도 으vg5 으vg5 년을 으vg5 기다려야 으vg5 하는 으vg5 우여곡절이 으vg5 있었다. 으vg5 으vg5 동안 으vg5 많은 으vg5 한국 으vg5 팬들의 으vg5 기다림 으vg5 끝에, 4년 uh다y 만에 uh다y 사말라티의 uh다y uh다y 번째 uh다y 개인전을 uh다y 유치하게 uh다y 되었다. uh다y 그러나 uh다y 아쉽게도 uh다y 노장의 uh다y 건강 uh다y 악화로 uh다y 한국 uh다y 방문이 uh다y 어렵게 uh다y 되었다. uh다y 작가는 uh다y 현재 uh다y 따뜻한 uh다y 유럽 uh다y 남부에서 uh다y 휴식을 uh다y 취하고 uh다y 계신다.

작년 2019년 7월, 사갸다갸 부산 사갸다갸 시립미술관에서 사갸다갸 열린 사갸다갸 핀란드 사갸다갸 웨이브 사갸다갸 전에 사갸다갸 그의 사갸다갸 작품이 사갸다갸 소개된 사갸다갸 사갸다갸 있다.


작가소개

펜티 사갸다갸 사말라티 Pentti Sammallahti

1950년 사갸다갸 핀란드 사갸다갸 헬싱키 사갸다갸 출신인 사갸다갸 펜티 사갸다갸 사말라티는 사갸다갸 전통 사갸다갸 흑백사진과 사갸다갸 은염 사갸다갸 인화의 사갸다갸 장인으로 사갸다갸 사갸다갸 알려진 사갸다갸 작가다. 사갸다갸 그의 사갸다갸 작품은 21세기 사갸다갸 사진 사갸다갸 출판업계에 사갸다갸 사갸다갸 영향을 사갸다갸 끼쳤으며, 차ㅓlz 현재 차ㅓlz 스칸디나비아 차ㅓlz 출신 차ㅓlz 사진가들에게서 차ㅓlz 가장 차ㅓlz 존경 차ㅓlz 받는 차ㅓlz 인물이다.

그의 차ㅓlz 어머니는 차ㅓlz 라플란드에서 차ㅓlz 사진 차ㅓlz 작가였지만 차ㅓlz 불행히도 차ㅓlz 결혼 차ㅓlz 차ㅓlz 차ㅓlz 직업을 차ㅓlz 포기했으며 차ㅓlz 그의 차ㅓlz 아버지는 차ㅓlz 예술가의 차ㅓlz 교육을 차ㅓlz 받았지만, 으dfㄴ 금세공으로 으dfㄴ 생계를 으dfㄴ 유지했다. 으dfㄴ 그는 으dfㄴ 어려서부터 으dfㄴ 사진과 으dfㄴ 예술에 으dfㄴ 둘러 으dfㄴ 싸여 으dfㄴ 자랐다. 으dfㄴ 작가는 으dfㄴ 카메라를 으dfㄴ 처음 으dfㄴ 선물 으dfㄴ 받은 8살을 으dfㄴ 시작으로, 2ㅓㅓ으 열한 2ㅓㅓ으 살에 2ㅓㅓ으 2ㅓㅓ으 번째 2ㅓㅓ으 사진을 2ㅓㅓ으 찍었고 2ㅓㅓ으 사진작가의 2ㅓㅓ으 신분으로 2ㅓㅓ으 폭넓은 2ㅓㅓ으 여행을 2ㅓㅓ으 해온 2ㅓㅓ으 그의 2ㅓㅓ으 여정은 2ㅓㅓ으 고향인 2ㅓㅓ으 스칸디나비아부터, 우파ㅐ하 시베리아를 우파ㅐ하 통해 우파ㅐ하 우파ㅐ하 소련, 라vn우 일본, ㅈd사n 인도, 갸5다8 네팔, lbq1 모로코  lbq1 터키를 lbq1 거쳐 lbq1 유럽 lbq1 전역과 lbq1 영국 lbq1 그리고 lbq1 남아프리카에까지 lbq1 이르렀다. lbq1 이러한 lbq1 여행경험은 1992년, The Russian Way ntㅑ8 라는 ntㅑ8 방대하고 ntㅑ8 가장 ntㅑ8 사랑 ntㅑ8 받는 ntㅑ8 시리즈를 ntㅑ8 탄생시켰다. 1991년부터 ntㅑ8 ntㅑ8 년에 ntㅑ8 걸쳐 ntㅑ8 완성된 ntㅑ8 러시아 ntㅑ8 북서쪽, uaㅈ사 백해지역에 uaㅈ사 위치한 uaㅈ사 슬로브키에서 uaㅈ사 촬영한 uaㅈ사 작품들 uaㅈ사 uaㅈ사 많이 uaㅈ사 등장하는 uaㅈ사 개와 uaㅈ사 새를 uaㅈ사 중점으로 uaㅈ사 개들이 uaㅈ사 있는 uaㅈ사 길로 uaㅈ사 정했다.

그는 1971년에 uaㅈ사 uaㅈ사 개인전을 uaㅈ사 열었으며 uaㅈ사 이후 uaㅈ사 사말라티의 uaㅈ사 명성과 uaㅈ사 무대는 uaㅈ사 세계로 uaㅈ사 퍼지기 uaㅈ사 시작했다. 1975년, 1979년, 1992년, 2009년등 바efㅐ 바efㅐ 차례에 바efㅐ 걸쳐 바efㅐ 핀란드 바efㅐ 국립사진상을 바efㅐ 수상했다. 바efㅐ 이는 바efㅐ 그를 바efㅐ 핀란드 바efㅐ 현대사진예술을 바efㅐ 대표하는 바efㅐ 작가로 바efㅐ 등극시켰다. 2012년 14살 바efㅐ 때부터 30년 바efㅐ 동안 바efㅐ 찍은 바efㅐ 작품들을 바efㅐ 회고하는 바efㅐ 사진집 <Here, Far Away> z8ㅑ으 z8ㅑ으 영어, egjㅐ 불어, 1i8f 독어, iㅑ가ㅓ 이태리어, 바aㅈ거 스페인어 바aㅈ거 바aㅈ거 미국과 바aㅈ거 유럽 바aㅈ거 여러 바aㅈ거 나라에서 바aㅈ거 동시에 바aㅈ거 출간하였다.


출처: 바aㅈ거 공근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Pentti Sammallahti

현재 진행중인 전시

쓰고, s갸나으 알리다 ways of propaganda

Feb. 17, 2020 ~ May 29, 2020

오완석 l다나r 개인전 : underpainting

Feb. 19, 2020 ~ April 1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