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

씨알콜렉티브

Oct. 4, 2019 ~ Nov. 9, 2019

CR Collective 기6거h 씨알콜렉티브는 2019년 CR 기6거h 기획전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를 기6거h 오는 10월 4일부터 11월 9일까지 기6거h 개최한다.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기6거h 기6거h 구조 기6거h 안에서 기6거h 기능하는 기6거h 친여성주의적이고 기6거h 장식적이며 기6거h 표현적인 기6거h 섬유공예 기6거h 기6거h 설치작업을 기6거h 통해 기6거h 가족공동체문화와 기6거h 함께 기6거h 젠더감수성을 기6거h 살펴보고자 기6거h 한다. 기6거h 장르간 기6거h 경계를 기6거h 허물며 기6거h 활발한 기6거h 활동을 기6거h 해오고 기6거h 있는 기6거h 김태연, r1히v 신승혜, j0아w 오세린, g1vㅐ 오승아, 가p다ㅐ 오화진, 94o아 이순종, d아타자 이상 6명의 d아타자 작가는 d아타자 d아타자 내부구조를 d아타자 통해 d아타자 사회 d아타자 구조 d아타자 속에서의 d아타자 가족 d아타자 개념과 d아타자 기능에 d아타자 대해 d아타자 사유하고, iㅐvㅐ 공예공동체로서 iㅐvㅐ 가구, 다아ㅈ8 커튼, jbzd 조명, w2p0 커버, 사파갸t 액자 사파갸t 등을 사파갸t 새로이 사파갸t 제작, ㅓbnㅑ 의미를 ㅓbnㅑ 부여함으로써 ㅓbnㅑ 가족애 ㅓbnㅑ ㅓbnㅑ 전인류애로 ㅓbnㅑ 드러나는 ㅓbnㅑ 지극히 ㅓbnㅑ 자연스러운 ㅓbnㅑ 여성성을 ㅓbnㅑ 탐구한다. ㅓbnㅑ 작가들만의 ㅓbnㅑ 사적인 ㅓbnㅑ 경험을 ㅓbnㅑ 기반으로, f아48 여성취향과 f아48 타자화된 f아48 취향의 f아48 문제, ㅓㅈ쟏타 사회구성원들의 ㅓㅈ쟏타 계층·계급 ㅓㅈ쟏타 ㅓㅈ쟏타 취향에 ㅓㅈ쟏타 대해 ㅓㅈ쟏타 고민하고, db히하 소외된 db히하 타자를 db히하 배려하는 db히하 성평등의 db히하 실천적 db히하 방법과 db히하 함께 db히하 공동체문화에 db히하 대한 db히하 동시대적 db히하 의미를 db히하 살펴보고자 db히하 하는 db히하 것이다.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the fabric of house’,  ‘집의 ccw다 구조’에 ccw다 대한 ccw다 의미와 ccw다 함께 ccw다 천과 ccw다 관련된 ccw다 섬유(fiber), 다dok 직조(fabric) 다dok 또는 다dok 여성(female)에 다dok 의한 다dok 집의 다dok 의미를 다dok 포함하면서, m자l갸 러스킨(John Ruskin)-윌리엄 m자l갸 모리스(William Morris)-라파엘전파(Pre-Raphaelites)를 m자l갸 연계하는 m자l갸 정신적공동체이자 m자l갸 콜렉티브 m자l갸 활동의 m자l갸 장이었던 m자l갸 레드하우스(Red House)를 m자l갸 오마주(homage)하고 m자l갸 있다. m자l갸 이번 m자l갸 전시는 m자l갸 친자연주의적 m자l갸 공예담론 m자l갸 m자l갸 수공예적 m자l갸 제조에 m자l갸 대한 m자l갸 존중과 m자l갸 함께 m자l갸 여성공예커뮤니티라는 m자l갸 소집단 m자l갸 내에서 m자l갸 콜라보레이션을 m자l갸 통해 m자l갸 생산력을 m자l갸 확보할 m자l갸 m자l갸 있다는, ㅐsㅐt 집산주의 ㅐsㅐt 평등사회를 ㅐsㅐt 꿈꾸었던 ㅐsㅐt 모리스 ㅐsㅐt 예술공동체의 ㅐsㅐt 의미를 ㅐsㅐt 사유해보고자 ㅐsㅐt 기획되었다. ㅐsㅐt 물론 ㅐsㅐt 이들의 ㅐsㅐt 교류가 ㅐsㅐt 다소 ㅐsㅐt 남성 ㅐsㅐt 중심적이고 ㅐsㅐt 반역사주의적 ㅐsㅐt 태도와 ㅐsㅐt 함께 ㅐsㅐt 다분히 ㅐsㅐt 이상적인 ㅐsㅐt 평등을 ㅐsㅐt 지향했다는 ㅐsㅐt ㅐsㅐt ㅐsㅐt 모순을 ㅐsㅐt 드러냈던 ㅐsㅐt 것에 ㅐsㅐt 대한 ㅐsㅐt 반성을 ㅐsㅐt 포함한다. ㅐsㅐt 남성적 ㅐsㅐt 집-예술이 ㅐsㅐt 아닌 ㅐsㅐt 성평등을 ㅐsㅐt 전제로 ㅐsㅐt 젠더감수성에 ㅐsㅐt 의한 ㅐsㅐt 집-예술로, bㅓ7q 강인하면서도 bㅓ7q 유연하고, jㅐly 확고하면서도 jㅐly 가변적이며, 차ik4 장식적이면서도 차ik4 자연스러운, ㅈ기하으 ㅈ기하으 역설적 ㅈ기하으 측면들을 ㅈ기하으 사유한다. ㅈ기하으 이번 ㅈ기하으 전시는 ㅈ기하으 이러한 ㅈ기하으 공예공동체의 ㅈ기하으 실천적 ㅈ기하으 구조를 ㅈ기하으 통해 ㅈ기하으 성평등, ㄴyg히 만물평등, 아qㅐi 평등사회를 아qㅐi 사유해보는 아qㅐi 전시다.

또한 아qㅐi 이번 아qㅐi 전시《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아qㅐi 이러한 아qㅐi 기능성과 아qㅐi 아름다움, wq40 표현의 wq40 확장을 wq40 넘어 wq40 동시대적 wq40 담론, y타라가 y타라가 유의미함을 y타라가 찾기 y타라가 위한 y타라가 시도이다. y타라가 공예는 y타라가 y타라가 동안 y타라가 다양한 y타라가 매체와 y타라가 테크닉을 y타라가 발전시키는데 y타라가 집중함과 y타라가 동시에 y타라가 디자인과 y타라가 순수미술을 y타라가 넘나드는 y타라가 y타라가 의미 y타라가 있는 y타라가 시도를 y타라가 해왔다. y타라가 그럼에도 y타라가 공예의 y타라가 위치는 y타라가 타자를 y타라가 통해 y타라가 정체성을 y타라가 확인해야 y타라가 하는, ㄴ바파u 그리하여 ㄴ바파u 스스로를 ㄴ바파u 확장해야 ㄴ바파u 했음에도 ㄴ바파u 불구하고 ㄴ바파u 기능성을 ㄴ바파u 전제로 ㄴ바파u 노동집약적이고, 파fn타 매체지향적이며, ㅈi걷u 표현적인 ㅈi걷u 것으로만 ㅈi걷u 제한되어 ㅈi걷u 왔다. ㅈi걷u ㅈi걷u 지점에 ㅈi걷u 대해 ㅈi걷u 문제 ㅈi걷u 제기하면서, 파파히라 공예적인 파파히라 실천과정에서 파파히라 드러나는 파파히라 관계와 파파히라 경계, 걷3j6 그리고 걷3j6 공동체적 걷3j6 가치를 걷3j6 드러내는 걷3j6 것이 걷3j6 이번 걷3j6 전시의 걷3j6 목적이다. 걷3j6 걷3j6 공예(工藝)에서 걷3j6 공예(公藝)로 걷3j6 공공의 걷3j6 유의미함을 걷3j6 찾고, 4y바ㅓ 사회적 4y바ㅓ 가치를 4y바ㅓ 드러냄으로써 4y바ㅓ 소통의 4y바ㅓ 장을 4y바ㅓ 넓힘과 4y바ㅓ 동시에 4y바ㅓ 동시대 4y바ㅓ 언어로 4y바ㅓ 공유하고자 4y바ㅓ 한다.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4y바ㅓ 활발한 4y바ㅓ 예술적 4y바ㅓ 실천언어를 4y바ㅓ 가진 6명의 4y바ㅓ 작가들과의 4y바ㅓ 협업전시로서, hㅓ5자 사전 hㅓ5자 워크샵을 hㅓ5자 통해 hㅓ5자 이번 hㅓ5자 전시의 hㅓ5자 의미를 hㅓ5자 공유하였다. hㅓ5자 공공선과 hㅓ5자 동시에 hㅓ5자 평등을 hㅓ5자 강조하는 hㅓ5자 윌리엄 hㅓ5자 모리스의 hㅓ5자 공예미술공동체에 hㅓ5자 대한 hㅓ5자 동시대적 hㅓ5자 문제제기와 hㅓ5자 함께, 가yzf 자연의 가yzf 겸허함과 가yzf 가yzf 서정성을 가yzf 드러낸 가yzf 라파엘전파의 가yzf 작업을 가yzf 오마주하며 가yzf 에코페미니즘(eco-feminism)의 가yzf 계보를 가yzf 세우고자 가yzf 한다. 6명의 가yzf 작가들은 가yzf 집이 가yzf 가진 가yzf 보호, 사으ㅐ바 안정과 사으ㅐ바 휴식, s다vu 배려 s다vu 외에도 s다vu 소통, ㅓ걷aa 평등, 으쟏np 사회적 으쟏np 의미를 으쟏np 드러내는 으쟏np 기능을 으쟏np 담당하며 으쟏np 내부의 으쟏np 기능하는 으쟏np 것들을 으쟏np 젠더감수성을 으쟏np 가지고 으쟏np 제작하고 으쟏np 전시한다. 으쟏np 작가들 으쟏np 모두 으쟏np 작업의 으쟏np 근간을 으쟏np 가족간의 으쟏np 관계에서 으쟏np 찾고 으쟏np 있으며, ㅐ갸걷다 여전히 ㅐ갸걷다 가족과의 ㅐ갸걷다 유대감은 ㅐ갸걷다 실천의 ㅐ갸걷다 원천이다. ㅐ갸걷다 전통적으로 ㅐ갸걷다 한국사회에서의 ㅐ갸걷다 여성은 ㅐ갸걷다 처음에는 ㅐ갸걷다 가족을 ㅐ갸걷다 형성하는 ㅐ갸걷다 일에 ㅐ갸걷다 힘쓰고, 거ㅐs히 이후에는 거ㅐs히 자식을 거ㅐs히 낳고 거ㅐs히 양육하는데 거ㅐs히 전념하며, gftz 후에는 gftz 가족과 gftz 함께 gftz 노부모를 gftz 돌보는 gftz 역할을 gftz 담당한다. gftz 이렇게 gftz 여성은 gftz gftz 생애를 gftz 통해 gftz 가족을 gftz 위해서는 gftz 무조건적인 gftz 희생도 gftz 마다하지 gftz 않는다. gftz 여성작가들의 gftz 상황도 gftz 다르지 gftz 않다. gftz 이들의 gftz 작업은 gftz 이러한 gftz 구조 gftz 속에 gftz 밀접하게 gftz 자리하고 gftz 있다.

김태연 gftz 작가는 gftz 일상에서 gftz 쉽게 gftz 쓰고 gftz 버려지는 gftz 비닐봉지를 gftz 모아 gftz 소중한 gftz 물건으로 gftz 전환시켜왔다. gftz 이번 gftz 신작, <미물(微物)을 ㅓ3ㅓ히 위한 ㅓ3ㅓ히 미물(美物): ㅓ3ㅓ히 하찮은 ㅓ3ㅓ히 것을 ㅓ3ㅓ히 위한 ㅓ3ㅓ히 하찮은 ㅓ3ㅓ히 것으로 ㅓ3ㅓ히 만든 ㅓ3ㅓ히 아름다운 ㅓ3ㅓ히 물건>은 ㅓ3ㅓ히 비닐로 ㅓ3ㅓ히 실을 ㅓ3ㅓ히 만들어 ㅓ3ㅓ히 거미줄-거미집-샹들리에 ㅓ3ㅓ히 형식을 ㅓ3ㅓ히 차용해 ㅓ3ㅓ히 제작된다. ㅓ3ㅓ히 이것은 ㅓ3ㅓ히 천장을 ㅓ3ㅓ히 덮은 ㅓ3ㅓ히 더럽고, 으ㅐ1v 징그럽고, ㅓ2i기 그래서 ㅓ2i기 그로테스크하여, 자ㅐ차y 심지어 자ㅐ차y 무서운 자ㅐ차y 거미줄을 자ㅐ차y 상상하게 자ㅐ차y 한다. 자ㅐ차y 가사일에서 자ㅐ차y 청결을 자ㅐ차y 방치한 자ㅐ차y 여성은 자ㅐ차y 게으르고 자ㅐ차y 무지하며 자ㅐ차y 가족을 자ㅐ차y 사랑하지 자ㅐ차y 않는 자ㅐ차y 자로 자ㅐ차y 전락한다. 자ㅐ차y 자연을 자ㅐ차y 정복하고자 자ㅐ차y 했던 자ㅐ차y 인간이 자ㅐ차y 문명화를 자ㅐ차y 통해 자ㅐ차y 자연을 자ㅐ차y 훼손하고, 사쟏ej 다시 사쟏ej 보복을 사쟏ej 당하는 사쟏ej 악순환을 사쟏ej 경험하고 사쟏ej 있음을, 바7y파 결국엔 바7y파 공존 바7y파 상생을 바7y파 고민하는 바7y파 작가의 바7y파 의도가 바7y파 작동한다. 바7y파 이렇게 바7y파 벌레를 바7y파 지극히 바7y파 싫어하는 바7y파 작가에게 微物을 美物로 바7y파 변용시키는 바7y파 작업은 바7y파 인간에 바7y파 대한, m차cv 아니 m차cv 스스로의 m차cv 존재에 m차cv 대한 m차cv 겸허함과 m차cv 함께 m차cv 경고의 m차cv 제스처를 m차cv 포함한다. m차cv 그리고 m차cv m차cv m차cv m차cv m차cv 검은 m차cv 비닐-실로 m차cv 만든 m차cv 미물은 m차cv 유의미한 m차cv 미물로, ㅈ갸yx 여성이 ㅈ갸yx 담당하고 ㅈ갸yx 있는 ㅈ갸yx 가사노동에 ㅈ갸yx 다른 ㅈ갸yx 의미를 ㅈ갸yx 부여하고, 48ㅑ쟏 위로를 48ㅑ쟏 주며, 파걷i0 심지어 파걷i0 인류애와 파걷i0 함께 파걷i0 주변환경을 파걷i0 돌아보게 파걷i0 할지 파걷i0 모른다.

신승혜 파걷i0 작가는 파걷i0 평등과 파걷i0 본질의 파걷i0 의미에 파걷i0 천착하며 파걷i0 페인팅과 파걷i0 바느질 파걷i0 작업을 파걷i0 통해 파걷i0 구성된 파걷i0 덩어리들을 파걷i0 설치하여 파걷i0 공간감과 파걷i0 회화성을 파걷i0 드러낸다. 파걷i0 작가에게 파걷i0 집의 파걷i0 파걷i0 구조는 파걷i0 외부로부터 파걷i0 우리를 파걷i0 보호하고 파걷i0 지켜주는 파걷i0 중요한 파걷i0 역할을 파걷i0 함과 파걷i0 동시에 파걷i0 한계이고 파걷i0 외관에 파걷i0 불과하기도 파걷i0 하다. 파걷i0 이번 파걷i0 신작 <After all>에서는 파걷i0 파걷i0 구조를 파걷i0 우리의 파걷i0 몸으로, 56b3 회화와 56b3 지지대의 56b3 구조적 56b3 문제로의 56b3 전환을 56b3 시도한다. 56b3 작가는 56b3 외모와 56b3 몸매에 56b3 자신의 56b3 욕망과 56b3 편견을 56b3 투사하고 56b3 있는 56b3 현대인들의 56b3 모습을 56b3 떠올린다. 56b3 또한 56b3 벽을 56b3 지지 56b3 삼아, s가히나 평면으로의 s가히나 환원이라는 s가히나 죽음의 s가히나 늪에서 s가히나 외과의사처럼 s가히나 자르고, 하우8p 잇고, g타차8 틀고, 다ts가 배치하는 다ts가 등, fbㅈ라 미술사에서 fbㅈ라 저평가되었던 fbㅈ라 여성적이고, 3o나마 노동집약적이며 3o나마 반복적 3o나마 행위를 3o나마 통해 3o나마 삶과 3o나마 예술을 3o나마 이야기한다. 3o나마 이번 3o나마 전시에서는 3o나마 투병으로 3o나마 고생했던 3o나마 어머니와의 3o나마 사별 3o나마 3o나마 인간장기라는 3o나마 형태에 3o나마 집착했던 3o나마 3o나마 마음으로 3o나마 모두에게 3o나마 동일하게, ㅓa차ㅈ 평등하게, 마으ㅓㄴ 생명을 마으ㅓㄴ 주는 마으ㅓㄴ 장기형태의 마으ㅓㄴ 상징성을 마으ㅓㄴ 가지고 마으ㅓㄴ 그리며 마으ㅓㄴ 꿰매는 마으ㅓㄴ 작업에 마으ㅓㄴ 몰두한다.

오세린 마으ㅓㄴ 작가는 마으ㅓㄴ 치매에 마으ㅓㄴ 걸린 마으ㅓㄴ 외할아버지를 마으ㅓㄴ 편안하게 마으ㅓㄴ 보살피기 마으ㅓㄴ 위해 마으ㅓㄴ 창의적인 마으ㅓㄴ 거짓 마으ㅓㄴ 상황을 마으ㅓㄴ 만들어내는 마으ㅓㄴ 가족의 마으ㅓㄴ 끈끈한 마으ㅓㄴ 유대와 마으ㅓㄴ 사랑, 걷t아마 특히 걷t아마 작가의 걷t아마 어머니의 걷t아마 희생과 걷t아마 지극한 걷t아마 효심을 걷t아마 가까이서 걷t아마 지켜보며 걷t아마 조금이라도 걷t아마 도움이 걷t아마 되고자 걷t아마 하는 걷t아마 간절함으로 걷t아마 이번 걷t아마 작업을 걷t아마 시작한다. 걷t아마 그리고 걷t아마 한국근대사를 걷t아마 관통하며 걷t아마 살아오신 걷t아마 가장의 걷t아마 망상을 걷t아마 통해 걷t아마 사회적 걷t아마 욕망을 걷t아마 살펴본다. 걷t아마 노약자가 걷t아마 되신 걷t아마 할아버지의 걷t아마 선망 걷t아마 걷t아마 집은 걷t아마 부동산-땅이고 걷t아마 가장 걷t아마 욕망하는 걷t아마 집착의 걷t아마 대상이다. 걷t아마 작가는 걷t아마 지금은 걷t아마 폐허가 걷t아마 걷t아마 옛집의 걷t아마 텃밭에서 걷t아마 가져온 걷t아마 모래와 걷t아마 흙으로 걷t아마 틀과 걷t아마 유약을 걷t아마 만들어 걷t아마 정성스럽게 걷t아마 액자를 걷t아마 구워낸다. 걷t아마 작가는 걷t아마 집안 걷t아마 여기저기 걷t아마 버려진 걷t아마 집기들과 걷t아마 무성하게 걷t아마 자란 걷t아마 잡초들을 걷t아마 담담하게 걷t아마 기록한 걷t아마 영상작업, <담바구>와 카t마파 함께 카t마파 직접 카t마파 구운 카t마파 액자작업, <흙을 ㅓㅓㅐw 돌보는 ㅓㅓㅐw 시간>을 ㅓㅓㅐw 설치하여 ㅓㅓㅐw ㅓㅓㅐw 가장이 ㅓㅓㅐw 치매를 ㅓㅓㅐw 겪으며 ㅓㅓㅐw 현실과 ㅓㅓㅐw 비현실을 ㅓㅓㅐw 넘나드는 ㅓㅓㅐw 돌봄의 ㅓㅓㅐw 대상이 ㅓㅓㅐw 되기까지의 ㅓㅓㅐw 현장으로 ㅓㅓㅐw 우리를 ㅓㅓㅐw 초대한다. ㅓㅓㅐw 장신구산업의 ㅓㅓㅐw 제조과정과 ㅓㅓㅐw ㅓㅓㅐw 뒷모습을 ㅓㅓㅐw ㅓㅓㅐw ㅓㅓㅐw 다큐멘터리형식으로 ㅓㅓㅐw 보여주었던 ㅓㅓㅐw 작가의 ㅓㅓㅐw 이전 ㅓㅓㅐw 작업과는 ㅓㅓㅐw 조금은 ㅓㅓㅐw 다르게, u라나하 감정적으로 u라나하 매몰되지 u라나하 않기 u라나하 위해 u라나하 조심스럽게 u라나하 거리 u라나하 두기와 u라나하 세심함의 u라나하 긴장을 u라나하 적절히 u라나하 이용한다.

오화진은 u라나하 이번 u라나하 전시에서 u라나하 가구, t라ㅓ라 목발, 자f하w 페인팅을 자f하w 결합한 <F Therapy> 자f하w 시리즈를 자f하w 선보인다. 자f하w 평소 자f하w 무시무시한 자f하w 작업 자f하w 양과 자f하w 규모를 자f하w 보여주는 자f하w 작가에게 자f하w 수작업이라는 자f하w 과정은 자f하w 자신과의 자f하w 투쟁이고 자f하w 고통과 자f하w 두려움, 거갸사사 그리고 거갸사사 놀라움이기도 거갸사사 하지만 거갸사사 동시에 거갸사사 독특한 거갸사사 정서와 거갸사사 판타지를 거갸사사 발견하는 거갸사사 시간이기도 거갸사사 하다. 거갸사사 또한 거갸사사 자신으로부터 거갸사사 타인을, 파dxd 그리고 파dxd 사회를 파dxd 해체 · 파dxd 분리하고, sm타n sm타n 간극 sm타n 속에서 sm타n 안식처를 sm타n 만들어 sm타n 온전히 sm타n 위로 sm타n 받는 sm타n 공간일지 sm타n 모른다. sm타n 무의식의 sm타n 반영이건 sm타n 욕망의 sm타n 투영이건, yㅓㅓ4 꿰매고, 2ㅑ8ㅓ 자르고, b우가히 덧붙이고 b우가히 하는 b우가히 끈질긴 b우가히 노동집약적 b우가히 작업노동을 b우가히 통해 b우가히 자연스럽게 b우가히 인간의 b우가히 몸을 b우가히 분해하고 b우가히 새로운 b우가히 형상으로 b우가히 재조합 b우가히 한다. b우가히 작가는 b우가히 개인의 b우가히 욕망과 b우가히 함께 b우가히 사람들에게서 b우가히 발견한 b우가히 욕망을 b우가히 시각화하여 b우가히 대치시킴으로써 b우가히 긴장감을 b우가히 이끌어내는데, p2s히 그녀에게 p2s히 여성의 p2s히 몸은 p2s히 억압에 p2s히 의한 p2s히 뒤틀림과 p2s히 생산이라는 p2s히 자연스러운 p2s히 여성성의 p2s히 대립이 p2s히 공존하는 p2s히 장이다. p2s히 다리가 p2s히 불편한 p2s히 어머니를 p2s히 위해 p2s히 목발과 p2s히 의자작업을 p2s히 시작한 p2s히 작가는 p2s히 보조기구에 p2s히 장식성으로 p2s히 패셔너블한 p2s히 기능을 p2s히 부여함으로써 p2s히 단순한 p2s히 보조를 p2s히 넘어 p2s히 가치를 p2s히 선사한다. p2s히 가구에서부터 p2s히 페인팅에 p2s히 이르기까지 p2s히 그녀가 p2s히 만들어내는 p2s히 이미지들은 p2s히 모계사회의 p2s히 강한 p2s히 여성의 p2s히 그것, ㅑ우cr 지나치게 ㅑ우cr 적나라하고, 갸으ㅓi 그로테스크하고, l카4라 직설적인 l카4라 그녀만의 l카4라 언어는 l카4라 젠더감수성을 l카4라 고스란히 l카4라 드러내면서도 l카4라 모방하기 l카4라 어려운 l카4라 독보적인 l카4라 것이다.

오승아 l카4라 작가는 l카4라 다양한 l카4라 섬유 l카4라 소재에 l카4라 염색, 파4u7 실크 파4u7 스크린, 다m9y 컴퓨터프린트 다m9y 등의 다m9y 다양한 다m9y 기법을 다m9y 사용하여 다m9y 작가 다m9y 만의 다m9y 동시대적 다m9y 직물을 다m9y 만들어낸다. 다m9y 다m9y 과정에서 다m9y 발생하는 다m9y 우연과 다m9y 필연의 다m9y 만남, 2타걷기 2타걷기 긴장감을 2타걷기 십분 2타걷기 활용하면서, 우파쟏e 섬유 우파쟏e 위에 우파쟏e 패턴화되어 우파쟏e 프린트 우파쟏e 우파쟏e 이미지는 우파쟏e 모든 우파쟏e 기능을 우파쟏e 반복, 나mㅓㅓ 복제, w하e카 확장, 하ㅓ9쟏 확대 하ㅓ9쟏 가능하게 하ㅓ9쟏 한다. 하ㅓ9쟏 이번 하ㅓ9쟏 신작 <붉은 하ㅓ9쟏 창>은 하ㅓ9쟏 붉은색조의 하ㅓ9쟏 직물프린트로서 하ㅓ9쟏 규모 하ㅓ9쟏 있는 하ㅓ9쟏 입체적 하ㅓ9쟏 설치를 하ㅓ9쟏 통해 하ㅓ9쟏 창문 하ㅓ9쟏 안팎에 하ㅓ9쟏 펼쳐져, ㄴ0ㅓ5 언어로 ㄴ0ㅓ5 전환된 ㄴ0ㅓ5 감각경험으로서의 ㄴ0ㅓ5 이미지 ㄴ0ㅓ5 개념을 ㄴ0ㅓ5 실험한다. ㄴ0ㅓ5 씨알콜렉티브 ㄴ0ㅓ5 현관 ㄴ0ㅓ5 중정(中庭)에 ㄴ0ㅓ5 있는 ㄴ0ㅓ5 ㄴ0ㅓ5 구조를 ㄴ0ㅓ5 따라 ㄴ0ㅓ5 위로부터 ㄴ0ㅓ5 아래로 ㄴ0ㅓ5 길게 ㄴ0ㅓ5 드리운 ㄴ0ㅓ5 붉은 ㄴ0ㅓ5 드레이퍼리(drapery) ㄴ0ㅓ5 작업은 2층 ㄴ0ㅓ5 전시장 ㄴ0ㅓ5 내부로 ㄴ0ㅓ5 이어진다. ㄴ0ㅓ5 이는 ㄴ0ㅓ5 창문을 ㄴ0ㅓ5 따라 ㄴ0ㅓ5 안팎을 ㄴ0ㅓ5 가로지며 ㄴ0ㅓ5 흐르는 ㄴ0ㅓ5 혈액처럼 ㄴ0ㅓ5 보이기도 ㄴ0ㅓ5 하는데, 1l기하 섬유가 1l기하 가진 1l기하 독특하고 1l기하 유동적이며 1l기하 자유로운 1l기하 패턴으로 1l기하 자연의 1l기하 이미지를 1l기하 표현하면서 1l기하 동시에 1l기하 여성성뿐만 1l기하 아니라 1l기하 타자화된 1l기하 여성의 1l기하 취향에 1l기하 대해 1l기하 사유하게 1l기하 하는 1l기하 작업이다. 1l기하 수작업과 1l기하 컴퓨터프린트의 1l기하 활용, 파g다기 수공예와 파g다기 복제생산이 파g다기 융합된 파g다기 공(公)예로의 파g다기 확장성을 파g다기 실험하고 파g다기 있다.

이순종 파g다기 작가는 파g다기 혜원(蕙園) 파g다기 신윤복의 파g다기 작품 파g다기 속에 파g다기 등장하는 파g다기 미인의 파g다기 이미지, 갸ㅓl하 또한 갸ㅓl하 향유를 갸ㅓl하 부음으로써 갸ㅓl하 예수님을 갸ㅓl하 영접했던 갸ㅓl하 막달라 갸ㅓl하 마리아의 갸ㅓl하 이미지를 갸ㅓl하 통해 ‘성(聖)과 갸ㅓl하 속(俗)’이 갸ㅓl하 교차하는 갸ㅓl하 에로티시즘을 갸ㅓl하 실험함과 갸ㅓl하 동시에 갸ㅓl하 이러한 갸ㅓl하 사회문화적 갸ㅓl하 배경 갸ㅓl하 속에서 갸ㅓl하 여성의 갸ㅓl하 위치를 갸ㅓl하 소환시킨다. 갸ㅓl하 작가는 갸ㅓl하 세속적이고 갸ㅓl하 도발적이면서도 갸ㅓl하 동시에 갸ㅓl하 숭고하고 갸ㅓl하 절묘한 갸ㅓl하 아름다움을 갸ㅓl하 오랫동안 갸ㅓl하 끊임없이 갸ㅓl하 추적해왔다. 갸ㅓl하 그는 갸ㅓl하 백척간두(百尺竿頭)에서 갸ㅓl하 갸ㅓl하 발짝도 갸ㅓl하 옮기지도 갸ㅓl하 못하는 갸ㅓl하 매우 갸ㅓl하 위태롭고 갸ㅓl하 어려운 갸ㅓl하 지점이 갸ㅓl하 예술이라고 갸ㅓl하 말한다. 갸ㅓl하 항상 갸ㅓl하 끊임없는 갸ㅓl하 호기심으로 갸ㅓl하 한곳에 갸ㅓl하 머무르지 갸ㅓl하 않으며 갸ㅓl하 다양하게 갸ㅓl하 탐구하고 갸ㅓl하 연구한다는 갸ㅓl하 점에서 갸ㅓl하 그는 갸ㅓl하 우리나라 갸ㅓl하 여성주의의 갸ㅓl하 대표작가라 갸ㅓl하 칭할만하다. 갸ㅓl하 작가가 갸ㅓl하 세필로 갸ㅓl하 긁듯이 갸ㅓl하 선을 갸ㅓl하 그리는 갸ㅓl하 것이나 갸ㅓl하 침으로 갸ㅓl하 찔러 갸ㅓl하 작업하는 갸ㅓl하 갸ㅓl하 모두 갸ㅓl하 유사한 갸ㅓl하 것으로 갸ㅓl하 특정 갸ㅓl하 공감각에 갸ㅓl하 민감한 갸ㅓl하 자신만의 갸ㅓl하 언어를 갸ㅓl하 구축하여 갸ㅓl하 표현하고 갸ㅓl하 있다고 갸ㅓl하 갸ㅓl하 것이다. 갸ㅓl하 사전 갸ㅓl하 워크샵을 갸ㅓl하 통해서 갸ㅓl하 공유한 갸ㅓl하 작가의 갸ㅓl하 매체나 갸ㅓl하 관념과 갸ㅓl하 감각에 갸ㅓl하 대한 갸ㅓl하 뛰어난 갸ㅓl하 이해뿐만 갸ㅓl하 아니라 갸ㅓl하 그의 갸ㅓl하 경험과 갸ㅓl하 예술관은 갸ㅓl하 동료작가들에게 갸ㅓl하 많은 갸ㅓl하 공감과 갸ㅓl하 영감을 갸ㅓl하 주었다.

인류에게 갸ㅓl하 문화예술적 갸ㅓl하 활동으로서 갸ㅓl하 공예적인 갸ㅓl하 것이 갸ㅓl하 미술보다 갸ㅓl하 앞섰다 갸ㅓl하 하더라도, 7chy 공예는 7chy 순수미술로부터 7chy 구별되는 7chy 지점에서 7chy 탄생되었고, 가가ㄴ거 기계발달과 가가ㄴ거 산업의 가가ㄴ거 분업화에 가가ㄴ거 반발해 가가ㄴ거 가가ㄴ거 다른 가가ㄴ거 손과 가가ㄴ거 창의력, a파om 그리고 a파om 정신을 a파om 강조하는 a파om 공예의 a파om 길을 a파om 제시하였으며, 파거w걷 디자인과도 파거w걷 구별된 파거w걷 것으로 파거w걷 진화해왔다. 파거w걷 이렇게 파거w걷 공예는 파거w걷 미술과 파거w걷 디자인과의 파거w걷 분리와 파거w걷 차이에 파거w걷 의해 파거w걷 고유성을 파거w걷 지켜왔다 파거w걷 파거w걷 파거w걷 있다. 파거w걷 하지만 파거w걷 우리의 파거w걷 삶과 파거w걷 환경이 파거w걷 다변화되면서 파거w걷 인간활동과 파거w걷 문화는 ‘공예적인 파거w걷 것’으로 파거w걷 공유하며 파거w걷 끊임없이 파거w걷 확장해왔다. 파거w걷 이번 파거w걷 전시《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가 파거w걷 확장된 파거w걷 환경에서의 파거w걷 공예적인 파거w걷 것을 파거w걷 통해 파거w걷 공예에 파거w걷 대한 파거w걷 동시대적 파거w걷 유의미성이 파거w걷 논의되는 파거w걷 기회가 파거w걷 되길 파거w걷 기대한다. / 파거w걷 오세원 (씨알콜렉티브 파거w걷 디렉터)

출처: 파거w걷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화진
  • 김태연
  • 오세린
  • 신승혜
  • 오승아
  • 이순종

현재 진행중인 전시

Kenny Scharf : ANXIOUSLY OPTIMISTIC

Oct. 23, 2019 ~ Nov. 22, 2019

MISHA KAHN : Blooming Into Reality

Oct. 2, 2019 ~ Nov. 24, 2019

오희원 ㅐ8y자 개인전 : Iridescent Fog

Oct. 17, 2019 ~ Nov.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