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

씨알콜렉티브

Oct. 4, 2019 ~ Nov. 9, 2019

CR Collective w6라y 씨알콜렉티브는 2019년 CR w6라y 기획전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를 w6라y 오는 10월 4일부터 11월 9일까지 w6라y 개최한다.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w6라y w6라y 구조 w6라y 안에서 w6라y 기능하는 w6라y 친여성주의적이고 w6라y 장식적이며 w6라y 표현적인 w6라y 섬유공예 w6라y w6라y 설치작업을 w6라y 통해 w6라y 가족공동체문화와 w6라y 함께 w6라y 젠더감수성을 w6라y 살펴보고자 w6라y 한다. w6라y 장르간 w6라y 경계를 w6라y 허물며 w6라y 활발한 w6라y 활동을 w6라y 해오고 w6라y 있는 w6라y 김태연, 아ㅐ카x 신승혜, 8zㅐ7 오세린, w자y히 오승아, 나ㅐ차걷 오화진, m자s으 이순종, a기다거 이상 6명의 a기다거 작가는 a기다거 a기다거 내부구조를 a기다거 통해 a기다거 사회 a기다거 구조 a기다거 속에서의 a기다거 가족 a기다거 개념과 a기다거 기능에 a기다거 대해 a기다거 사유하고, w8tㅐ 공예공동체로서 w8tㅐ 가구, 가i다ㅓ 커튼, 히으ㄴg 조명, 나ugㅈ 커버, 갸uㄴu 액자 갸uㄴu 등을 갸uㄴu 새로이 갸uㄴu 제작, 5qㅐ우 의미를 5qㅐ우 부여함으로써 5qㅐ우 가족애 5qㅐ우 5qㅐ우 전인류애로 5qㅐ우 드러나는 5qㅐ우 지극히 5qㅐ우 자연스러운 5qㅐ우 여성성을 5qㅐ우 탐구한다. 5qㅐ우 작가들만의 5qㅐ우 사적인 5qㅐ우 경험을 5qㅐ우 기반으로, 다ㅑ6아 여성취향과 다ㅑ6아 타자화된 다ㅑ6아 취향의 다ㅑ6아 문제, xfqd 사회구성원들의 xfqd 계층·계급 xfqd xfqd 취향에 xfqd 대해 xfqd 고민하고, 아xqv 소외된 아xqv 타자를 아xqv 배려하는 아xqv 성평등의 아xqv 실천적 아xqv 방법과 아xqv 함께 아xqv 공동체문화에 아xqv 대한 아xqv 동시대적 아xqv 의미를 아xqv 살펴보고자 아xqv 하는 아xqv 것이다.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the fabric of house’,  ‘집의 yㅐㅈ카 구조’에 yㅐㅈ카 대한 yㅐㅈ카 의미와 yㅐㅈ카 함께 yㅐㅈ카 천과 yㅐㅈ카 관련된 yㅐㅈ카 섬유(fiber), n하vㅓ 직조(fabric) n하vㅓ 또는 n하vㅓ 여성(female)에 n하vㅓ 의한 n하vㅓ 집의 n하vㅓ 의미를 n하vㅓ 포함하면서, o25ㅐ 러스킨(John Ruskin)-윌리엄 o25ㅐ 모리스(William Morris)-라파엘전파(Pre-Raphaelites)를 o25ㅐ 연계하는 o25ㅐ 정신적공동체이자 o25ㅐ 콜렉티브 o25ㅐ 활동의 o25ㅐ 장이었던 o25ㅐ 레드하우스(Red House)를 o25ㅐ 오마주(homage)하고 o25ㅐ 있다. o25ㅐ 이번 o25ㅐ 전시는 o25ㅐ 친자연주의적 o25ㅐ 공예담론 o25ㅐ o25ㅐ 수공예적 o25ㅐ 제조에 o25ㅐ 대한 o25ㅐ 존중과 o25ㅐ 함께 o25ㅐ 여성공예커뮤니티라는 o25ㅐ 소집단 o25ㅐ 내에서 o25ㅐ 콜라보레이션을 o25ㅐ 통해 o25ㅐ 생산력을 o25ㅐ 확보할 o25ㅐ o25ㅐ 있다는, 3ㅑㄴㅈ 집산주의 3ㅑㄴㅈ 평등사회를 3ㅑㄴㅈ 꿈꾸었던 3ㅑㄴㅈ 모리스 3ㅑㄴㅈ 예술공동체의 3ㅑㄴㅈ 의미를 3ㅑㄴㅈ 사유해보고자 3ㅑㄴㅈ 기획되었다. 3ㅑㄴㅈ 물론 3ㅑㄴㅈ 이들의 3ㅑㄴㅈ 교류가 3ㅑㄴㅈ 다소 3ㅑㄴㅈ 남성 3ㅑㄴㅈ 중심적이고 3ㅑㄴㅈ 반역사주의적 3ㅑㄴㅈ 태도와 3ㅑㄴㅈ 함께 3ㅑㄴㅈ 다분히 3ㅑㄴㅈ 이상적인 3ㅑㄴㅈ 평등을 3ㅑㄴㅈ 지향했다는 3ㅑㄴㅈ 3ㅑㄴㅈ 3ㅑㄴㅈ 모순을 3ㅑㄴㅈ 드러냈던 3ㅑㄴㅈ 것에 3ㅑㄴㅈ 대한 3ㅑㄴㅈ 반성을 3ㅑㄴㅈ 포함한다. 3ㅑㄴㅈ 남성적 3ㅑㄴㅈ 집-예술이 3ㅑㄴㅈ 아닌 3ㅑㄴㅈ 성평등을 3ㅑㄴㅈ 전제로 3ㅑㄴㅈ 젠더감수성에 3ㅑㄴㅈ 의한 3ㅑㄴㅈ 집-예술로, n쟏n히 강인하면서도 n쟏n히 유연하고, 01iz 확고하면서도 01iz 가변적이며, 다파ㄴu 장식적이면서도 다파ㄴu 자연스러운, ㅐ히kㅓ ㅐ히kㅓ 역설적 ㅐ히kㅓ 측면들을 ㅐ히kㅓ 사유한다. ㅐ히kㅓ 이번 ㅐ히kㅓ 전시는 ㅐ히kㅓ 이러한 ㅐ히kㅓ 공예공동체의 ㅐ히kㅓ 실천적 ㅐ히kㅓ 구조를 ㅐ히kㅓ 통해 ㅐ히kㅓ 성평등, ㅓb7히 만물평등, 거zr쟏 평등사회를 거zr쟏 사유해보는 거zr쟏 전시다.

또한 거zr쟏 이번 거zr쟏 전시《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거zr쟏 이러한 거zr쟏 기능성과 거zr쟏 아름다움, 라ㅓ차q 표현의 라ㅓ차q 확장을 라ㅓ차q 넘어 라ㅓ차q 동시대적 라ㅓ차q 담론, 3lㅈ기 3lㅈ기 유의미함을 3lㅈ기 찾기 3lㅈ기 위한 3lㅈ기 시도이다. 3lㅈ기 공예는 3lㅈ기 3lㅈ기 동안 3lㅈ기 다양한 3lㅈ기 매체와 3lㅈ기 테크닉을 3lㅈ기 발전시키는데 3lㅈ기 집중함과 3lㅈ기 동시에 3lㅈ기 디자인과 3lㅈ기 순수미술을 3lㅈ기 넘나드는 3lㅈ기 3lㅈ기 의미 3lㅈ기 있는 3lㅈ기 시도를 3lㅈ기 해왔다. 3lㅈ기 그럼에도 3lㅈ기 공예의 3lㅈ기 위치는 3lㅈ기 타자를 3lㅈ기 통해 3lㅈ기 정체성을 3lㅈ기 확인해야 3lㅈ기 하는, 바카gㅑ 그리하여 바카gㅑ 스스로를 바카gㅑ 확장해야 바카gㅑ 했음에도 바카gㅑ 불구하고 바카gㅑ 기능성을 바카gㅑ 전제로 바카gㅑ 노동집약적이고, l나gn 매체지향적이며, 하v나다 표현적인 하v나다 것으로만 하v나다 제한되어 하v나다 왔다. 하v나다 하v나다 지점에 하v나다 대해 하v나다 문제 하v나다 제기하면서, 히바d으 공예적인 히바d으 실천과정에서 히바d으 드러나는 히바d으 관계와 히바d으 경계, gdrf 그리고 gdrf 공동체적 gdrf 가치를 gdrf 드러내는 gdrf 것이 gdrf 이번 gdrf 전시의 gdrf 목적이다. gdrf gdrf 공예(工藝)에서 gdrf 공예(公藝)로 gdrf 공공의 gdrf 유의미함을 gdrf 찾고, 우으ye 사회적 우으ye 가치를 우으ye 드러냄으로써 우으ye 소통의 우으ye 장을 우으ye 넓힘과 우으ye 동시에 우으ye 동시대 우으ye 언어로 우으ye 공유하고자 우으ye 한다.

《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는 우으ye 활발한 우으ye 예술적 우으ye 실천언어를 우으ye 가진 6명의 우으ye 작가들과의 우으ye 협업전시로서, 거갸xㄴ 사전 거갸xㄴ 워크샵을 거갸xㄴ 통해 거갸xㄴ 이번 거갸xㄴ 전시의 거갸xㄴ 의미를 거갸xㄴ 공유하였다. 거갸xㄴ 공공선과 거갸xㄴ 동시에 거갸xㄴ 평등을 거갸xㄴ 강조하는 거갸xㄴ 윌리엄 거갸xㄴ 모리스의 거갸xㄴ 공예미술공동체에 거갸xㄴ 대한 거갸xㄴ 동시대적 거갸xㄴ 문제제기와 거갸xㄴ 함께, ㅓp나s 자연의 ㅓp나s 겸허함과 ㅓp나s ㅓp나s 서정성을 ㅓp나s 드러낸 ㅓp나s 라파엘전파의 ㅓp나s 작업을 ㅓp나s 오마주하며 ㅓp나s 에코페미니즘(eco-feminism)의 ㅓp나s 계보를 ㅓp나s 세우고자 ㅓp나s 한다. 6명의 ㅓp나s 작가들은 ㅓp나s 집이 ㅓp나s 가진 ㅓp나s 보호, 하거0거 안정과 하거0거 휴식, qho3 배려 qho3 외에도 qho3 소통, b히xx 평등, r거ㅓc 사회적 r거ㅓc 의미를 r거ㅓc 드러내는 r거ㅓc 기능을 r거ㅓc 담당하며 r거ㅓc 내부의 r거ㅓc 기능하는 r거ㅓc 것들을 r거ㅓc 젠더감수성을 r거ㅓc 가지고 r거ㅓc 제작하고 r거ㅓc 전시한다. r거ㅓc 작가들 r거ㅓc 모두 r거ㅓc 작업의 r거ㅓc 근간을 r거ㅓc 가족간의 r거ㅓc 관계에서 r거ㅓc 찾고 r거ㅓc 있으며, 사ㅐ6아 여전히 사ㅐ6아 가족과의 사ㅐ6아 유대감은 사ㅐ6아 실천의 사ㅐ6아 원천이다. 사ㅐ6아 전통적으로 사ㅐ6아 한국사회에서의 사ㅐ6아 여성은 사ㅐ6아 처음에는 사ㅐ6아 가족을 사ㅐ6아 형성하는 사ㅐ6아 일에 사ㅐ6아 힘쓰고, 아h파u 이후에는 아h파u 자식을 아h파u 낳고 아h파u 양육하는데 아h파u 전념하며, 갸히b나 후에는 갸히b나 가족과 갸히b나 함께 갸히b나 노부모를 갸히b나 돌보는 갸히b나 역할을 갸히b나 담당한다. 갸히b나 이렇게 갸히b나 여성은 갸히b나 갸히b나 생애를 갸히b나 통해 갸히b나 가족을 갸히b나 위해서는 갸히b나 무조건적인 갸히b나 희생도 갸히b나 마다하지 갸히b나 않는다. 갸히b나 여성작가들의 갸히b나 상황도 갸히b나 다르지 갸히b나 않다. 갸히b나 이들의 갸히b나 작업은 갸히b나 이러한 갸히b나 구조 갸히b나 속에 갸히b나 밀접하게 갸히b나 자리하고 갸히b나 있다.

김태연 갸히b나 작가는 갸히b나 일상에서 갸히b나 쉽게 갸히b나 쓰고 갸히b나 버려지는 갸히b나 비닐봉지를 갸히b나 모아 갸히b나 소중한 갸히b나 물건으로 갸히b나 전환시켜왔다. 갸히b나 이번 갸히b나 신작, <미물(微物)을 차나ㅓ타 위한 차나ㅓ타 미물(美物): 차나ㅓ타 하찮은 차나ㅓ타 것을 차나ㅓ타 위한 차나ㅓ타 하찮은 차나ㅓ타 것으로 차나ㅓ타 만든 차나ㅓ타 아름다운 차나ㅓ타 물건>은 차나ㅓ타 비닐로 차나ㅓ타 실을 차나ㅓ타 만들어 차나ㅓ타 거미줄-거미집-샹들리에 차나ㅓ타 형식을 차나ㅓ타 차용해 차나ㅓ타 제작된다. 차나ㅓ타 이것은 차나ㅓ타 천장을 차나ㅓ타 덮은 차나ㅓ타 더럽고, 다0ㅐy 징그럽고, ㅑ3거z 그래서 ㅑ3거z 그로테스크하여, 4ㄴ4j 심지어 4ㄴ4j 무서운 4ㄴ4j 거미줄을 4ㄴ4j 상상하게 4ㄴ4j 한다. 4ㄴ4j 가사일에서 4ㄴ4j 청결을 4ㄴ4j 방치한 4ㄴ4j 여성은 4ㄴ4j 게으르고 4ㄴ4j 무지하며 4ㄴ4j 가족을 4ㄴ4j 사랑하지 4ㄴ4j 않는 4ㄴ4j 자로 4ㄴ4j 전락한다. 4ㄴ4j 자연을 4ㄴ4j 정복하고자 4ㄴ4j 했던 4ㄴ4j 인간이 4ㄴ4j 문명화를 4ㄴ4j 통해 4ㄴ4j 자연을 4ㄴ4j 훼손하고, cqcc 다시 cqcc 보복을 cqcc 당하는 cqcc 악순환을 cqcc 경험하고 cqcc 있음을, 히r6나 결국엔 히r6나 공존 히r6나 상생을 히r6나 고민하는 히r6나 작가의 히r6나 의도가 히r6나 작동한다. 히r6나 이렇게 히r6나 벌레를 히r6나 지극히 히r6나 싫어하는 히r6나 작가에게 微物을 美物로 히r6나 변용시키는 히r6나 작업은 히r6나 인간에 히r6나 대한, c바으3 아니 c바으3 스스로의 c바으3 존재에 c바으3 대한 c바으3 겸허함과 c바으3 함께 c바으3 경고의 c바으3 제스처를 c바으3 포함한다. c바으3 그리고 c바으3 c바으3 c바으3 c바으3 c바으3 검은 c바으3 비닐-실로 c바으3 만든 c바으3 미물은 c바으3 유의미한 c바으3 미물로, 나vaㅓ 여성이 나vaㅓ 담당하고 나vaㅓ 있는 나vaㅓ 가사노동에 나vaㅓ 다른 나vaㅓ 의미를 나vaㅓ 부여하고, ㅈㅐpm 위로를 ㅈㅐpm 주며, hㅓhe 심지어 hㅓhe 인류애와 hㅓhe 함께 hㅓhe 주변환경을 hㅓhe 돌아보게 hㅓhe 할지 hㅓhe 모른다.

신승혜 hㅓhe 작가는 hㅓhe 평등과 hㅓhe 본질의 hㅓhe 의미에 hㅓhe 천착하며 hㅓhe 페인팅과 hㅓhe 바느질 hㅓhe 작업을 hㅓhe 통해 hㅓhe 구성된 hㅓhe 덩어리들을 hㅓhe 설치하여 hㅓhe 공간감과 hㅓhe 회화성을 hㅓhe 드러낸다. hㅓhe 작가에게 hㅓhe 집의 hㅓhe hㅓhe 구조는 hㅓhe 외부로부터 hㅓhe 우리를 hㅓhe 보호하고 hㅓhe 지켜주는 hㅓhe 중요한 hㅓhe 역할을 hㅓhe 함과 hㅓhe 동시에 hㅓhe 한계이고 hㅓhe 외관에 hㅓhe 불과하기도 hㅓhe 하다. hㅓhe 이번 hㅓhe 신작 <After all>에서는 hㅓhe hㅓhe 구조를 hㅓhe 우리의 hㅓhe 몸으로, qng다 회화와 qng다 지지대의 qng다 구조적 qng다 문제로의 qng다 전환을 qng다 시도한다. qng다 작가는 qng다 외모와 qng다 몸매에 qng다 자신의 qng다 욕망과 qng다 편견을 qng다 투사하고 qng다 있는 qng다 현대인들의 qng다 모습을 qng다 떠올린다. qng다 또한 qng다 벽을 qng다 지지 qng다 삼아, 0ar다 평면으로의 0ar다 환원이라는 0ar다 죽음의 0ar다 늪에서 0ar다 외과의사처럼 0ar다 자르고, 9히tw 잇고, sthi 틀고, ㅓㄴtㅓ 배치하는 ㅓㄴtㅓ 등, 마1거거 미술사에서 마1거거 저평가되었던 마1거거 여성적이고, 우자xd 노동집약적이며 우자xd 반복적 우자xd 행위를 우자xd 통해 우자xd 삶과 우자xd 예술을 우자xd 이야기한다. 우자xd 이번 우자xd 전시에서는 우자xd 투병으로 우자xd 고생했던 우자xd 어머니와의 우자xd 사별 우자xd 우자xd 인간장기라는 우자xd 형태에 우자xd 집착했던 우자xd 우자xd 마음으로 우자xd 모두에게 우자xd 동일하게, i7히으 평등하게, 자tt7 생명을 자tt7 주는 자tt7 장기형태의 자tt7 상징성을 자tt7 가지고 자tt7 그리며 자tt7 꿰매는 자tt7 작업에 자tt7 몰두한다.

오세린 자tt7 작가는 자tt7 치매에 자tt7 걸린 자tt7 외할아버지를 자tt7 편안하게 자tt7 보살피기 자tt7 위해 자tt7 창의적인 자tt7 거짓 자tt7 상황을 자tt7 만들어내는 자tt7 가족의 자tt7 끈끈한 자tt7 유대와 자tt7 사랑, meq우 특히 meq우 작가의 meq우 어머니의 meq우 희생과 meq우 지극한 meq우 효심을 meq우 가까이서 meq우 지켜보며 meq우 조금이라도 meq우 도움이 meq우 되고자 meq우 하는 meq우 간절함으로 meq우 이번 meq우 작업을 meq우 시작한다. meq우 그리고 meq우 한국근대사를 meq우 관통하며 meq우 살아오신 meq우 가장의 meq우 망상을 meq우 통해 meq우 사회적 meq우 욕망을 meq우 살펴본다. meq우 노약자가 meq우 되신 meq우 할아버지의 meq우 선망 meq우 meq우 집은 meq우 부동산-땅이고 meq우 가장 meq우 욕망하는 meq우 집착의 meq우 대상이다. meq우 작가는 meq우 지금은 meq우 폐허가 meq우 meq우 옛집의 meq우 텃밭에서 meq우 가져온 meq우 모래와 meq우 흙으로 meq우 틀과 meq우 유약을 meq우 만들어 meq우 정성스럽게 meq우 액자를 meq우 구워낸다. meq우 작가는 meq우 집안 meq우 여기저기 meq우 버려진 meq우 집기들과 meq우 무성하게 meq우 자란 meq우 잡초들을 meq우 담담하게 meq우 기록한 meq우 영상작업, <담바구>와 j바sc 함께 j바sc 직접 j바sc 구운 j바sc 액자작업, <흙을 l4tk 돌보는 l4tk 시간>을 l4tk 설치하여 l4tk l4tk 가장이 l4tk 치매를 l4tk 겪으며 l4tk 현실과 l4tk 비현실을 l4tk 넘나드는 l4tk 돌봄의 l4tk 대상이 l4tk 되기까지의 l4tk 현장으로 l4tk 우리를 l4tk 초대한다. l4tk 장신구산업의 l4tk 제조과정과 l4tk l4tk 뒷모습을 l4tk l4tk l4tk 다큐멘터리형식으로 l4tk 보여주었던 l4tk 작가의 l4tk 이전 l4tk 작업과는 l4tk 조금은 l4tk 다르게, r히ㅓ차 감정적으로 r히ㅓ차 매몰되지 r히ㅓ차 않기 r히ㅓ차 위해 r히ㅓ차 조심스럽게 r히ㅓ차 거리 r히ㅓ차 두기와 r히ㅓ차 세심함의 r히ㅓ차 긴장을 r히ㅓ차 적절히 r히ㅓ차 이용한다.

오화진은 r히ㅓ차 이번 r히ㅓ차 전시에서 r히ㅓ차 가구, 파m9v 목발, ㅓ3타7 페인팅을 ㅓ3타7 결합한 <F Therapy> ㅓ3타7 시리즈를 ㅓ3타7 선보인다. ㅓ3타7 평소 ㅓ3타7 무시무시한 ㅓ3타7 작업 ㅓ3타7 양과 ㅓ3타7 규모를 ㅓ3타7 보여주는 ㅓ3타7 작가에게 ㅓ3타7 수작업이라는 ㅓ3타7 과정은 ㅓ3타7 자신과의 ㅓ3타7 투쟁이고 ㅓ3타7 고통과 ㅓ3타7 두려움, 9o아다 그리고 9o아다 놀라움이기도 9o아다 하지만 9o아다 동시에 9o아다 독특한 9o아다 정서와 9o아다 판타지를 9o아다 발견하는 9o아다 시간이기도 9o아다 하다. 9o아다 또한 9o아다 자신으로부터 9o아다 타인을, ㅓ2xg 그리고 ㅓ2xg 사회를 ㅓ2xg 해체 · ㅓ2xg 분리하고, 다가9ㅓ 다가9ㅓ 간극 다가9ㅓ 속에서 다가9ㅓ 안식처를 다가9ㅓ 만들어 다가9ㅓ 온전히 다가9ㅓ 위로 다가9ㅓ 받는 다가9ㅓ 공간일지 다가9ㅓ 모른다. 다가9ㅓ 무의식의 다가9ㅓ 반영이건 다가9ㅓ 욕망의 다가9ㅓ 투영이건, zqxㅐ 꿰매고, g8os 자르고, 파ㅈ사갸 덧붙이고 파ㅈ사갸 하는 파ㅈ사갸 끈질긴 파ㅈ사갸 노동집약적 파ㅈ사갸 작업노동을 파ㅈ사갸 통해 파ㅈ사갸 자연스럽게 파ㅈ사갸 인간의 파ㅈ사갸 몸을 파ㅈ사갸 분해하고 파ㅈ사갸 새로운 파ㅈ사갸 형상으로 파ㅈ사갸 재조합 파ㅈ사갸 한다. 파ㅈ사갸 작가는 파ㅈ사갸 개인의 파ㅈ사갸 욕망과 파ㅈ사갸 함께 파ㅈ사갸 사람들에게서 파ㅈ사갸 발견한 파ㅈ사갸 욕망을 파ㅈ사갸 시각화하여 파ㅈ사갸 대치시킴으로써 파ㅈ사갸 긴장감을 파ㅈ사갸 이끌어내는데, 2다다갸 그녀에게 2다다갸 여성의 2다다갸 몸은 2다다갸 억압에 2다다갸 의한 2다다갸 뒤틀림과 2다다갸 생산이라는 2다다갸 자연스러운 2다다갸 여성성의 2다다갸 대립이 2다다갸 공존하는 2다다갸 장이다. 2다다갸 다리가 2다다갸 불편한 2다다갸 어머니를 2다다갸 위해 2다다갸 목발과 2다다갸 의자작업을 2다다갸 시작한 2다다갸 작가는 2다다갸 보조기구에 2다다갸 장식성으로 2다다갸 패셔너블한 2다다갸 기능을 2다다갸 부여함으로써 2다다갸 단순한 2다다갸 보조를 2다다갸 넘어 2다다갸 가치를 2다다갸 선사한다. 2다다갸 가구에서부터 2다다갸 페인팅에 2다다갸 이르기까지 2다다갸 그녀가 2다다갸 만들어내는 2다다갸 이미지들은 2다다갸 모계사회의 2다다갸 강한 2다다갸 여성의 2다다갸 그것, r갸4ㅓ 지나치게 r갸4ㅓ 적나라하고, gㅓ기3 그로테스크하고, 타p으t 직설적인 타p으t 그녀만의 타p으t 언어는 타p으t 젠더감수성을 타p으t 고스란히 타p으t 드러내면서도 타p으t 모방하기 타p으t 어려운 타p으t 독보적인 타p으t 것이다.

오승아 타p으t 작가는 타p으t 다양한 타p으t 섬유 타p으t 소재에 타p으t 염색, l타kn 실크 l타kn 스크린, 9자x바 컴퓨터프린트 9자x바 등의 9자x바 다양한 9자x바 기법을 9자x바 사용하여 9자x바 작가 9자x바 만의 9자x바 동시대적 9자x바 직물을 9자x바 만들어낸다. 9자x바 9자x바 과정에서 9자x바 발생하는 9자x바 우연과 9자x바 필연의 9자x바 만남, rn하카 rn하카 긴장감을 rn하카 십분 rn하카 활용하면서, 7q나ㅓ 섬유 7q나ㅓ 위에 7q나ㅓ 패턴화되어 7q나ㅓ 프린트 7q나ㅓ 7q나ㅓ 이미지는 7q나ㅓ 모든 7q나ㅓ 기능을 7q나ㅓ 반복, ㅈ으8히 복제, lp갸ㅓ 확장, ㅑcz마 확대 ㅑcz마 가능하게 ㅑcz마 한다. ㅑcz마 이번 ㅑcz마 신작 <붉은 ㅑcz마 창>은 ㅑcz마 붉은색조의 ㅑcz마 직물프린트로서 ㅑcz마 규모 ㅑcz마 있는 ㅑcz마 입체적 ㅑcz마 설치를 ㅑcz마 통해 ㅑcz마 창문 ㅑcz마 안팎에 ㅑcz마 펼쳐져, f우xㅈ 언어로 f우xㅈ 전환된 f우xㅈ 감각경험으로서의 f우xㅈ 이미지 f우xㅈ 개념을 f우xㅈ 실험한다. f우xㅈ 씨알콜렉티브 f우xㅈ 현관 f우xㅈ 중정(中庭)에 f우xㅈ 있는 f우xㅈ f우xㅈ 구조를 f우xㅈ 따라 f우xㅈ 위로부터 f우xㅈ 아래로 f우xㅈ 길게 f우xㅈ 드리운 f우xㅈ 붉은 f우xㅈ 드레이퍼리(drapery) f우xㅈ 작업은 2층 f우xㅈ 전시장 f우xㅈ 내부로 f우xㅈ 이어진다. f우xㅈ 이는 f우xㅈ 창문을 f우xㅈ 따라 f우xㅈ 안팎을 f우xㅈ 가로지며 f우xㅈ 흐르는 f우xㅈ 혈액처럼 f우xㅈ 보이기도 f우xㅈ 하는데, 거f바차 섬유가 거f바차 가진 거f바차 독특하고 거f바차 유동적이며 거f바차 자유로운 거f바차 패턴으로 거f바차 자연의 거f바차 이미지를 거f바차 표현하면서 거f바차 동시에 거f바차 여성성뿐만 거f바차 아니라 거f바차 타자화된 거f바차 여성의 거f바차 취향에 거f바차 대해 거f바차 사유하게 거f바차 하는 거f바차 작업이다. 거f바차 수작업과 거f바차 컴퓨터프린트의 거f바차 활용, 갸6pa 수공예와 갸6pa 복제생산이 갸6pa 융합된 갸6pa 공(公)예로의 갸6pa 확장성을 갸6pa 실험하고 갸6pa 있다.

이순종 갸6pa 작가는 갸6pa 혜원(蕙園) 갸6pa 신윤복의 갸6pa 작품 갸6pa 속에 갸6pa 등장하는 갸6pa 미인의 갸6pa 이미지, ㅐ아yv 또한 ㅐ아yv 향유를 ㅐ아yv 부음으로써 ㅐ아yv 예수님을 ㅐ아yv 영접했던 ㅐ아yv 막달라 ㅐ아yv 마리아의 ㅐ아yv 이미지를 ㅐ아yv 통해 ‘성(聖)과 ㅐ아yv 속(俗)’이 ㅐ아yv 교차하는 ㅐ아yv 에로티시즘을 ㅐ아yv 실험함과 ㅐ아yv 동시에 ㅐ아yv 이러한 ㅐ아yv 사회문화적 ㅐ아yv 배경 ㅐ아yv 속에서 ㅐ아yv 여성의 ㅐ아yv 위치를 ㅐ아yv 소환시킨다. ㅐ아yv 작가는 ㅐ아yv 세속적이고 ㅐ아yv 도발적이면서도 ㅐ아yv 동시에 ㅐ아yv 숭고하고 ㅐ아yv 절묘한 ㅐ아yv 아름다움을 ㅐ아yv 오랫동안 ㅐ아yv 끊임없이 ㅐ아yv 추적해왔다. ㅐ아yv 그는 ㅐ아yv 백척간두(百尺竿頭)에서 ㅐ아yv ㅐ아yv 발짝도 ㅐ아yv 옮기지도 ㅐ아yv 못하는 ㅐ아yv 매우 ㅐ아yv 위태롭고 ㅐ아yv 어려운 ㅐ아yv 지점이 ㅐ아yv 예술이라고 ㅐ아yv 말한다. ㅐ아yv 항상 ㅐ아yv 끊임없는 ㅐ아yv 호기심으로 ㅐ아yv 한곳에 ㅐ아yv 머무르지 ㅐ아yv 않으며 ㅐ아yv 다양하게 ㅐ아yv 탐구하고 ㅐ아yv 연구한다는 ㅐ아yv 점에서 ㅐ아yv 그는 ㅐ아yv 우리나라 ㅐ아yv 여성주의의 ㅐ아yv 대표작가라 ㅐ아yv 칭할만하다. ㅐ아yv 작가가 ㅐ아yv 세필로 ㅐ아yv 긁듯이 ㅐ아yv 선을 ㅐ아yv 그리는 ㅐ아yv 것이나 ㅐ아yv 침으로 ㅐ아yv 찔러 ㅐ아yv 작업하는 ㅐ아yv ㅐ아yv 모두 ㅐ아yv 유사한 ㅐ아yv 것으로 ㅐ아yv 특정 ㅐ아yv 공감각에 ㅐ아yv 민감한 ㅐ아yv 자신만의 ㅐ아yv 언어를 ㅐ아yv 구축하여 ㅐ아yv 표현하고 ㅐ아yv 있다고 ㅐ아yv ㅐ아yv 것이다. ㅐ아yv 사전 ㅐ아yv 워크샵을 ㅐ아yv 통해서 ㅐ아yv 공유한 ㅐ아yv 작가의 ㅐ아yv 매체나 ㅐ아yv 관념과 ㅐ아yv 감각에 ㅐ아yv 대한 ㅐ아yv 뛰어난 ㅐ아yv 이해뿐만 ㅐ아yv 아니라 ㅐ아yv 그의 ㅐ아yv 경험과 ㅐ아yv 예술관은 ㅐ아yv 동료작가들에게 ㅐ아yv 많은 ㅐ아yv 공감과 ㅐ아yv 영감을 ㅐ아yv 주었다.

인류에게 ㅐ아yv 문화예술적 ㅐ아yv 활동으로서 ㅐ아yv 공예적인 ㅐ아yv 것이 ㅐ아yv 미술보다 ㅐ아yv 앞섰다 ㅐ아yv 하더라도, d기pd 공예는 d기pd 순수미술로부터 d기pd 구별되는 d기pd 지점에서 d기pd 탄생되었고, 다4u5 기계발달과 다4u5 산업의 다4u5 분업화에 다4u5 반발해 다4u5 다4u5 다른 다4u5 손과 다4u5 창의력, 라ㄴl으 그리고 라ㄴl으 정신을 라ㄴl으 강조하는 라ㄴl으 공예의 라ㄴl으 길을 라ㄴl으 제시하였으며, j9마ㄴ 디자인과도 j9마ㄴ 구별된 j9마ㄴ 것으로 j9마ㄴ 진화해왔다. j9마ㄴ 이렇게 j9마ㄴ 공예는 j9마ㄴ 미술과 j9마ㄴ 디자인과의 j9마ㄴ 분리와 j9마ㄴ 차이에 j9마ㄴ 의해 j9마ㄴ 고유성을 j9마ㄴ 지켜왔다 j9마ㄴ j9마ㄴ j9마ㄴ 있다. j9마ㄴ 하지만 j9마ㄴ 우리의 j9마ㄴ 삶과 j9마ㄴ 환경이 j9마ㄴ 다변화되면서 j9마ㄴ 인간활동과 j9마ㄴ 문화는 ‘공예적인 j9마ㄴ 것’으로 j9마ㄴ 공유하며 j9마ㄴ 끊임없이 j9마ㄴ 확장해왔다. j9마ㄴ 이번 j9마ㄴ 전시《패브릭하우스 fabric house》가 j9마ㄴ 확장된 j9마ㄴ 환경에서의 j9마ㄴ 공예적인 j9마ㄴ 것을 j9마ㄴ 통해 j9마ㄴ 공예에 j9마ㄴ 대한 j9마ㄴ 동시대적 j9마ㄴ 유의미성이 j9마ㄴ 논의되는 j9마ㄴ 기회가 j9마ㄴ 되길 j9마ㄴ 기대한다. / j9마ㄴ 오세원 (씨알콜렉티브 j9마ㄴ 디렉터)

출처: j9마ㄴ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화진
  • 김태연
  • 오세린
  • 신승혜
  • 오승아
  • 이순종

현재 진행중인 전시

지지수 1ㅓ8h 개인전 : The Broken Flower

Feb. 12, 2020 ~ March 25, 2020

시간을 aj차j 보다 Seeing Time

Dec. 26, 2019 ~ March 12, 2020

양구군립박수근미술관 3d6z 입주작가전 14

Feb. 8, 2020 ~ April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