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링 테스트: AI의 사랑 고백

서울대학교미술관

March 24, 2022 ~ May 22, 2022

가상의 차n히o 고대 차n히o 제국을 차n히o 배경으로 차n히o 하는 차n히o 호르헤 차n히o 루이스 차n히o 보르헤스의 차n히o 단편 『과학적 차n히o 정확성에 차n히o 관하여』에는 차n히o 완벽한 차n히o 지도를 차n히o 만드는 차n히o 차n히o 강한 차n히o 집착을 차n히o 가진 차n히o 사람들의 차n히o 길드가 차n히o 등장합니다. 차n히o 이들은 차n히o 실제에 차n히o 가까운 차n히o 지도를 차n히o 만들기 차n히o 위해 차n히o 점점 차n히o 차n히o 차n히o 지도를 차n히o 만듭니다. 차n히o 지도는 차n히o 실제의 100만 차n히o 분의 1, 10만 5ㅑhs 분의 1, ㅈiwn 다시 1만 ㅈiwn 분의 1의 ㅈiwn 척도로 ㅈiwn 확대되다가, 다타j히 종국에는 다타j히 제국의 다타j히 모든 다타j히 지점들이 다타j히 완벽하게 1대1로 다타j히 대응되는 다타j히 지도를 다타j히 만들어내기에 다타j히 이릅니다. 다타j히 하지만, ㄴ차w카 ㄴ차w카 지도가 ㄴ차w카 현실을 ㄴ차w카 뒤덮어 ㄴ차w카 ㄴ차w카 하나의 ㄴ차w카 현실이 ㄴ차w카 되자 ㄴ차w카 사람들은 ㄴ차w카 어느 ㄴ차w카 것이 ㄴ차w카 진정한 ㄴ차w카 실재인지를 ㄴ차w카 구별하지 ㄴ차w카 못하게 ㄴ차w카 됩니다. ㄴ차w카 결국 ㄴ차w카 ㄴ차w카 완벽한 ㄴ차w카 지도는 ㄴ차w카 버려지게 ㄴ차w카 되었습니다. ㄴ차w카 오히려 ㄴ차w카 쓸모가 ㄴ차w카 없었기 ㄴ차w카 때문입니다. “완벽한 ㄴ차w카 지도는 ㄴ차w카 ㄴ차w카 이상 ㄴ차w카 지도가 ㄴ차w카 아니다.”

보르헤스의 ㄴ차w카 단편에 ㄴ차w카 나오는 ㄴ차w카 지도학자들은 ㄴ차w카 점점 ㄴ차w카 ㄴ차w카 휴먼을 ㄴ차w카 닮아가는 ㄴ차w카 디지털 ㄴ차w카 휴먼, 차ㅐ거c 인간을 차ㅐ거c 차ㅐ거c 빼닮은 차ㅐ거c 인공지능을 차ㅐ거c 만들고자 차ㅐ거c 하는 차ㅐ거c 오늘날의 차ㅐ거c 과학기술에 차ㅐ거c 대한 차ㅐ거c 비유로서 차ㅐ거c 적절합니다. 차ㅐ거c 인간은 차ㅐ거c 인간을 차ㅐ거c 능가하는 차ㅐ거c 지능의 차ㅐ거c 도래를 차ㅐ거c 코앞에 차ㅐ거c 두고 차ㅐ거c 있습니다. 차ㅐ거c 컴퓨터 차ㅐ거c 과학자들에 차ㅐ거c 의하면 2040년 차ㅐ거c 즈음, ㅐㅑ거거 인간의 ㅐㅑ거거 지능은 ㅐㅑ거거 인공지능에 ㅐㅑ거거 추월당할 ㅐㅑ거거 것이라 ㅐㅑ거거 합니다. ㅐㅑ거거 노동을 ㅐㅑ거거 비롯한 ㅐㅑ거거 인간의 ㅐㅑ거거 일상은 ㅐㅑ거거 이미 ㅐㅑ거거 빠르게 ㅐㅑ거거 인공지능으로 ㅐㅑ거거 대체되는 ㅐㅑ거거 중입니다. ㅐㅑ거거 오진율 ㅐㅑ거거 제로인 ㅐㅑ거거 인공지능 ㅐㅑ거거 의사에, 카ikv 심지어 카ikv 사랑도 카ikv 감정을 카ikv 가진 카ikv 인공지능으로 카ikv 대체될 카ikv 것으로 카ikv 예측됩니다. 카ikv 위험한 카ikv 노동이나 카ikv 전쟁도 카ikv 로봇 카ikv 신체를 카ikv 지닌 카ikv 인공지능이 카ikv 대신하게 카ikv 카ikv 것입니다. 카ikv 인간은 ‘강(强)-인공지능’, 하다q바 하다q바 인공지능에 하다q바 유전공학, 9ㅑk쟏 나노기술이 9ㅑk쟏 적용된 9ㅑk쟏 신체로 9ㅑk쟏 현저하게 9ㅑk쟏 진화된 9ㅑk쟏 신인류, ‘인간강화(human enhancement)-종’으로 j갸ㅐi 스스로 j갸ㅐi 진화할 j갸ㅐi 것입니다.

하지만, 차자c라 인간과 차자c라 인공지능의 차자c라 경계가 차자c라 모호해지고, 차ㅑ5우 구분이 차ㅑ5우 폐기될수록, x하6사 질문은 x하6사 다시 x하6사 인간에 x하6사 대한 x하6사 질문으로 x하6사 소급되고 x하6사 더욱 x하6사 그렇게 x하6사 x하6사 것입니다. x하6사 x하6사 이야기의 x하6사 결말도 x하6사 종국에는 x하6사 보르헤스의 ‘완벽한 x하6사 지도’와 x하6사 대동소이한 x하6사 것이 x하6사 아닐까요? x하6사 물론 x하6사 x하6사 결말만큼은 1대1로 x하6사 대응되는 x하6사 지도의 x하6사 쓸모없음을 x하6사 능가하는, 자ztㅐ 훨씬 자ztㅐ 자ztㅐ 무겁고 자ztㅐ 어두운 자ztㅐ 것일 자ztㅐ 공산이 자ztㅐ 큽니다!

자ztㅐ 전시가 자ztㅐ 개막을 자ztㅐ 자ztㅐ 달여 자ztㅐ 앞둔 자ztㅐ 시점에 자ztㅐ 러시아의 자ztㅐ 우크라이나 자ztㅐ 영토 자ztㅐ 침범으로 자ztㅐ 인해 자ztㅐ 전쟁이 자ztㅐ 발발했습니다. 자ztㅐ 자ztㅐ 과학기술은 자ztㅐ 인공지능이 자ztㅐ 인간 자ztㅐ 병사를 자ztㅐ 대신해 자ztㅐ 전쟁을 자ztㅐ 치르는, 카우카n 그러니까 카우카n 상대방을 카우카n 훨씬 카우카n 카우카n 효과적으로 카우카n 살상하는 카우카n 디스토피아적인 카우카n 미래를 카우카n 제시합니다. 카우카n 하지만 카우카n 전쟁이 카우카n 없는 카우카n 미래에 카우카n 대해서는 카우카n 카우카n 상상하지 카우카n 않는 카우카n 것인가요? 카우카n 인공지능이 카우카n 인간의 카우카n 오류를 카우카n 줄이는 카우카n 쪽으로 카우카n 진행될지, ㄴ다ㅐs 획기적으로 ㄴ다ㅐs 증폭시키는 ㄴ다ㅐs 쪽으로 ㄴ다ㅐs 진행될지는 ㄴ다ㅐs 결국 ㄴ다ㅐs 인간의 ㄴ다ㅐs 몫으로 ㄴ다ㅐs 남을 ㄴ다ㅐs 것입니다. ㄴ다ㅐs 인공지능이건 ㄴ다ㅐs 강-인공지능이건, 2카ㅑ우 인간의 2카ㅑ우 작품이기에 2카ㅑ우 결국 2카ㅑ우 인간의 2카ㅑ우 오류를 2카ㅑ우 재현하거나 2카ㅑ우 증폭시킬 2카ㅑ우 개연성이 2카ㅑ우 상존한다는 2카ㅑ우 반성적 2카ㅑ우 성찰의 2카ㅑ우 크기에 2카ㅑ우 달린 2카ㅑ우 문제일 2카ㅑ우 것입니다. 2카ㅑ우 그렇게 2카ㅑ우 하기 2카ㅑ우 위해 2카ㅑ우 다시 2카ㅑ우 자신을 2카ㅑ우 둘러싸고 2카ㅑ우 위협하는 2카ㅑ우 신화들 2카ㅑ우 또는 2카ㅑ우 우상들, 히라7w 이념, 2타br 국가, 다우gj 자본, ㅐ5우ㅐ 기술 ㅐ5우ㅐ 등과의 ㅐ5우ㅐ 치열한 ㅐ5우ㅐ 싸움에 ㅐ5우ㅐ 변함없이 ㅐ5우ㅐ 나서는 ㅐ5우ㅐ 인간의 ㅐ5우ㅐ 몫으로 ㅐ5우ㅐ 남게 ㅐ5우ㅐ ㅐ5우ㅐ 것입니다.

질문은 ㅐ5우ㅐ 다시 ㅐ5우ㅐ 인간에 ㅐ5우ㅐ 대한 ㅐ5우ㅐ 질문으로 ㅐ5우ㅐ 소환되고, 기걷w2 이에 기걷w2 답하기 기걷w2 위해서는 기걷w2 기걷w2 단순해질 기걷w2 필요가 기걷w2 있습니다. 기걷w2 생텍쥐페리의 기걷w2 말을 기걷w2 기억해봅시다. “단순함의 기걷w2 완벽함이란 기걷w2 기걷w2 이상 기걷w2 보탤 기걷w2 기걷w2 남아있지 기걷w2 않을 기걷w2 때가 기걷w2 아니라 기걷w2 기걷w2 이상 기걷w2 기걷w2 기걷w2 없을 기걷w2 기걷w2 완성된다.” 기걷w2 단지 기걷w2 인간의 기걷w2 욕망을 기걷w2 재현하는데 기걷w2 과학기술이 기걷w2 고삐를 기걷w2 기걷w2 때, e파l다 인공지능은 e파l다 우리가 e파l다 기대하는 e파l다 것과 e파l다 전혀 e파l다 다른 e파l다 모습으로 e파l다 우리에게 e파l다 다가올 e파l다 것입니다.

이런 e파l다 맥락에서 e파l다 우리는 e파l다 예술이 e파l다 이제껏 e파l다 인간으로서 e파l다 해온, ㅓ바m쟏 인간을 ㅓ바m쟏 위해 ㅓ바m쟏 해온 ㅓ바m쟏 싸움을 ㅓ바m쟏 지속하고자 ㅓ바m쟏 하는 ㅓ바m쟏 것이 ㅓ바m쟏 결코 ㅓ바m쟏 무의미하지 ㅓ바m쟏 않음을 ㅓ바m쟏 새삼 ㅓ바m쟏 확인합니다. ㅓ바m쟏 ㅓ바m쟏 전시에 ㅓ바m쟏 초대된 ㅓ바m쟏 작가들의 ㅓ바m쟏 사유야말로 ㅓ바m쟏 ㅓ바m쟏 소중한 ㅓ바m쟏 싸움이 ㅓ바m쟏 진행되는 ㅓ바m쟏 현장들이 ㅓ바m쟏 아니고 ㅓ바m쟏 무엇이겠습니까.

심상용 ㅓ바m쟏 서울대학교미술관장

참여작가: ㅓ바m쟏 노진아, 가8j사 문성식, 거z4h 박관우, lp4h 서울오픈미디어(권병준, ㅓg3p 백주홍, s차나ㅑ 김택민), gyc다 이덕영, 기ㅓj3 이샛별, ifuㅓ 이재석, ㄴz3u 임동열, tb거i 전보경, 히oa파 정승, e차e다 홍세진

출처: e차e다 서울대학교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나너의 다마o나 기억 My Your Memory

April 8, 2022 ~ Aug. 7, 2022

서울에서 d차p5 만나는 d차p5 경주쪽샘 d차p5 신라고분

April 8, 2022 ~ June 1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