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 날리는 계절 Shedding Season

쇼앤텔1

July 11, 2021 ~ July 30, 2021

기u3x 날리는 기u3x 계절 Shedding Season

오랫동안 기u3x 손댄 기u3x 기u3x 없는 기u3x 책장, ㅑ걷7ㅐ 조명, 차a사히 장식품 차a사히 위에는 차a사히 약속이나 차a사히 차a사히 듯이 차a사히 먼지들이 차a사히 균등하게 차a사히 포진해있다. 차a사히 바닥에 차a사히 퍼졌다 차a사히 뭉쳐지다 차a사히 여기저기 차a사히 눈치 차a사히 없이 차a사히 굴러다니기를 차a사히 반복하다 차a사히 청소 차a사히 당하는 차a사히 이들과는 차a사히 달리 차a사히 그들은 차a사히 비교적 차a사히 숨죽이며 차a사히 몸집을 차a사히 키운다. 차a사히 언젠가 차a사히 사물의 차a사히 껍질이 차a사히 될지도 차a사히 모르는 차a사히 이들에게 차a사히 쌓인 차a사히 시간만큼의 차a사히 무게가 차a사히 하강하는 차a사히 날이 차a사히 오고 차a사히 말겠지만 차a사히 말없이 차a사히 머물던 차a사히 자리에서 차a사히 그대로 차a사히 떨어지는 차a사히 일은 차a사히 없다. 차a사히 수직선(z 차a사히 축)에서 0이나 차a사히 마이너스로 차a사히 하강할지라도 차a사히 수평선(x, y ㅑㅈp쟏 축)에서는 ㅑㅈp쟏 크고 ㅑㅈp쟏 작게라도 ㅑㅈp쟏 일정한 ㅑㅈp쟏 거리를 ㅑㅈp쟏 이동한다는 ㅑㅈp쟏 말이다. ㅑㅈp쟏 때로는 ㅑㅈp쟏 중력의 ㅑㅈp쟏 방향에 ㅑㅈp쟏 역행하여 ㅑㅈp쟏 ㅑㅈp쟏 높은 ㅑㅈp쟏 지점으로도 ㅑㅈp쟏 이동하는 ㅑㅈp쟏 ㅑㅈp쟏 모든 ㅑㅈp쟏 배경에는 ㅑㅈp쟏 바람이 ㅑㅈp쟏 불고 ㅑㅈp쟏 있다.

에너지는 ㅑㅈp쟏 높은 ㅑㅈp쟏 곳에서 ㅑㅈp쟏 낮은 ㅑㅈp쟏 곳으로 ㅑㅈp쟏 이동한다는 ㅑㅈp쟏 단순한 ㅑㅈp쟏 자연법칙 ㅑㅈp쟏 하나가 ㅑㅈp쟏 바람과 ㅑㅈp쟏 해류를 ㅑㅈp쟏 일으키고 ㅑㅈp쟏 구름을 ㅑㅈp쟏 만들고 ㅑㅈp쟏 비를 ㅑㅈp쟏 뿌려대며 ㅑㅈp쟏 온갖 ㅑㅈp쟏 것들을 ㅑㅈp쟏 반복적으로 ㅑㅈp쟏 뒤섞어 ㅑㅈp쟏 열적 ㅑㅈp쟏 평형상태를 ㅑㅈp쟏 이루려고 ㅑㅈp쟏 한다. ㅑㅈp쟏 평균을 ㅑㅈp쟏 향한 ㅑㅈp쟏 여정 ㅑㅈp쟏 그러니까 ㅑㅈp쟏 높은 ㅑㅈp쟏 온도에서 ㅑㅈp쟏 낮은 ㅑㅈp쟏 온도로의 ㅑㅈp쟏 귀소본능이 ㅑㅈp쟏 ㅑㅈp쟏 방의 ㅑㅈp쟏 이불 ㅑㅈp쟏 먼지를 ㅑㅈp쟏 스탠드 ㅑㅈp쟏 위, 히3iㅐ 창틀에 히3iㅐ 올라가게 히3iㅐ 만드는 히3iㅐ 셈이다.

<털 히3iㅐ 날리는 히3iㅐ 계절>은 히3iㅐ 바람에 히3iㅐ 대한 히3iㅐ 이야기다. 히3iㅐ 히3iㅐ 발밑에 히3iㅐ 떨어졌어야 히3iㅐ 히3iㅐ 머리카락이 히3iㅐ 어떻게 히3iㅐ 서랍장 히3iㅐ 밑으로 히3iㅐ 들어갔는지에 히3iㅐ 대한 히3iㅐ 의문을 히3iㅐ 배경으로 히3iㅐ 행위의 히3iㅐ 반복과 히3iㅐ 시간이 히3iㅐ 무게로 히3iㅐ 다가오는 히3iㅐ 순간의 히3iㅐ 변화와 히3iㅐ 움직임을 히3iㅐ 조각의 히3iㅐ 틀과 히3iㅐ 표면의 히3iㅐ 부피로 히3iㅐ 담아낸다. 히3iㅐ 본질에서 히3iㅐ 탈락한 히3iㅐ 표면(털, 바fcㅓ 껍질, xfrv 틀)이 xfrv 갖는 xfrv 형태와 xfrv 부피를 xfrv 더하고 xfrv 덜어내는 xfrv 행위의 xfrv xfrv 틈으로 xfrv 스며드는 xfrv 바람의 xfrv 흐름을 xfrv 감각하는 xfrv 전시가 xfrv 되길 xfrv 바란다.

글: xfrv 이의성


너의 xfrv 이름은 xfrv 바람, 거아걷ㅐ 너의 거아걷ㅐ 이름은 거아걷ㅐ 조각
: 거아걷ㅐ 박소영X이의성의 《털 거아걷ㅐ 날리는 거아걷ㅐ 계절》 

온도를 거아걷ㅐ 정의하지 거아걷ㅐ 않았던 거아걷ㅐ 과거에 거아걷ㅐ 우리의 거아걷ㅐ 경험에서 거아걷ㅐ 비롯된 거아걷ㅐ 온도의 거아걷ㅐ 뜨거움과 거아걷ㅐ 차가움 거아걷ㅐ 정도로 거아걷ㅐ 체감하는 거아걷ㅐ 시절이 거아걷ㅐ 있었다. 거아걷ㅐ 당시에 거아걷ㅐ 온도를 거아걷ㅐ 측정하기 거아걷ㅐ 위해 거아걷ㅐ 어떤 거아걷ㅐ 기준점 거아걷ㅐ 같은 거아걷ㅐ 것이 거아걷ㅐ 필요했는데 거아걷ㅐ 과학자들은 거아걷ㅐ 이를 ‘고정점(fixed point)’이라 거아걷ㅐ 부르면서, 타97ㅐ 실제 타97ㅐ 정확한 타97ㅐ 온도를 타97ㅐ 가리키고 타97ㅐ 있는지 타97ㅐ 확인하기 타97ㅐ 위한 타97ㅐ 어떤 타97ㅐ 기준을 타97ㅐ 정하기 타97ㅐ 시작했다. 타97ㅐ 새로 타97ㅐ 발명되었던 타97ㅐ 온도계의 타97ㅐ 정당성은, ㅐ4우히 구축된 ㅐ4우히 표준이 ㅐ4우히 선행된 ㅐ4우히 일반적인 ㅐ4우히 표준을 ㅐ4우히 존중한다는 ㅐ4우히 의지에서 ㅐ4우히 기인한다는 ㅐ4우히 지점에서 ㅐ4우히 눈길을 ㅐ4우히 끈다. ㅐ4우히 눈에 ㅐ4우히 보이지 ㅐ4우히 않는 ㅐ4우히 비물질적인 ㅐ4우히 요소를 ㅐ4우히 정량적으로 ㅐ4우히 수치화하는 ㅐ4우히 방식이 ㅐ4우히 ㅐ4우히 사이를 ‘충분하게 ㅐ4우히 존중한다는 ㅐ4우히 의지’에서 ㅐ4우히 시작된다는 ㅐ4우히 이같은 ㅐ4우히 태도는, 기8v쟏 온도의 기8v쟏 추상성과 기8v쟏 감각에 기8v쟏 무게를 기8v쟏 두고 기8v쟏 있음을 기8v쟏 시사한다. 기8v쟏 이처럼, ㅓ바하ㅐ 온도라는 ㅓ바하ㅐ ㅓ바하ㅐ 에너지를 ㅓ바하ㅐ 인식하는 ㅓ바하ㅐ 방식은 ㅓ바하ㅐ 측정 ㅓ바하ㅐ 도구가 ㅓ바하ㅐ 생기기 ㅓ바하ㅐ 전에 ㅓ바하ㅐ 시간의 ㅓ바하ㅐ ㅓ바하ㅐ 안에서 ㅓ바하ㅐ 지극히 ㅓ바하ㅐ 주관적이고 ㅓ바하ㅐ 유동적인 ㅓ바하ㅐ 것에 ㅓ바하ㅐ 해당되었다. 

신체의 ㅓ바하ㅐ 개입은 ㅓ바하ㅐ 온도계 ㅓ바하ㅐ 대신에 ㅓ바하ㅐ 비물질의 ㅓ바하ㅐ 감각을 ㅓ바하ㅐ 현실화하는 ㅓ바하ㅐ 매개체로서, 마자of 신체가 마자of 수용할 마자of 마자of 있는 마자of 범위 마자of 안에서 마자of 열전도의 마자of 흐름을 마자of 감각적으로 마자of 환원하는데 마자of 일조했다. 마자of 전시 《털 마자of 날리는 마자of 계절(Shedding Season)》(2021, c1v자 쇼앤텔)은, l마갸ㅓ 박소영과 l마갸ㅓ 이의성이 l마갸ㅓ 온도의 l마갸ㅓ 미세한 l마갸ㅓ 감각을 l마갸ㅓ 조각적인 l마갸ㅓ 태도로 l마갸ㅓ 조우하는 l마갸ㅓ 시간과 l마갸ㅓ 행위에 l마갸ㅓ 대한 l마갸ㅓ 이야기다. l마갸ㅓ 제목에서처럼 ‘털 l마갸ㅓ 날리는 l마갸ㅓ 계절’은 l마갸ㅓ 일시적으로 l마갸ㅓ 스쳐 l마갸ㅓ 지나가고 l마갸ㅓ 변환되는 l마갸ㅓ 계절을 l마갸ㅓ 암시한다. l마갸ㅓ 이를 l마갸ㅓ 환절기라 l마갸ㅓ 부르기도 l마갸ㅓ 하는데, l카q라 과거의 l카q라 것을 l카q라 덜어내어 l카q라 허물을 l카q라 벗는 l카q라 유동적인 l카q라 시간이자 l카q라 다가올 l카q라 미래에 l카q라 대한 l카q라 암시이다. l카q라 또한, 카ㅈn자 카ㅈn자 날리는 카ㅈn자 계절은 카ㅈn자 부산물이 카ㅈn자 쌓이는 카ㅈn자 시간과 카ㅈn자 동시에, 8아a히 주변부로 8아a히 흩어지면서 8아a히 불필요한 8아a히 에너지를 8아a히 포섭해 8아a히 물질로 8아a히 환원되는 8아a히 무용함에 8아a히 대한 8아a히 시간들이다. 8아a히 비생산적인 8아a히 무용함을 8아a히 특정 8아a히 대상에서 8아a히 발견하는 8아a히 8아a히 작가는 《털 8아a히 날리는 8아a히 계절》에서 ‘털 8아a히 날리듯’ 8아a히 8아a히 에너지의 8아a히 감각을 8아a히 통해 8아a히 허공에 8아a히 입자들을 8아a히 쓸어 8아a히 담고 8아a히 조각적으로 8아a히 상상한다.

《털 8아a히 날리는 8아a히 계절》은 8아a히 공간에 8아a히 보이지 8아a히 않는 8아a히 에너지의 8아a히 순환고리를 8아a히 가시적으로 8아a히 제시하는 8아a히 작업들에서 8아a히 시작한다. 8아a히 공간을 8아a히 아우르는 ‘바람’과 ‘온도’는 8아a히 전체를 8아a히 암시하는 8아a히 서막처럼, 2ㄴ타x 명확한 2ㄴ타x 사물과 2ㄴ타x 언어로 2ㄴ타x 전치되는 2ㄴ타x 박소영의 <차가운 2ㄴ타x 바람>(2015)과 <바람>(2015), 거우ㅓ6 그리고 거우ㅓ6 이의성의 <하아>(2021)가 거우ㅓ6 들어서자마자 거우ㅓ6 눈에 거우ㅓ6 밟힌다. “바람”이라는 거우ㅓ6 서툰 거우ㅓ6 단어는 거우ㅓ6 박소영이 거우ㅓ6 오랫동안 거우ㅓ6 조각의 거우ㅓ6 표피로 거우ㅓ6 사용했던 거우ㅓ6 인조 거우ㅓ6 잎사귀를 거우ㅓ6 투명한 거우ㅓ6 필름지에 거우ㅓ6 인쇄하여 거우ㅓ6 바람개비 거우ㅓ6 모양으로 거우ㅓ6 오린 거우ㅓ6 형태들을 거우ㅓ6 꼴라주한 거우ㅓ6 것이다. 거우ㅓ6 이미지-언어가 거우ㅓ6 맞은 거우ㅓ6 거우ㅓ6 벽에 거우ㅓ6 걸린 거우ㅓ6 환풍구의 거우ㅓ6 프로펠러에 거우ㅓ6 덧입혀진 거우ㅓ6 은빛 거우ㅓ6 인조 거우ㅓ6 잎사귀의 거우ㅓ6 표면과 거우ㅓ6 교차되어 거우ㅓ6 재료와 거우ㅓ6 대상을 거우ㅓ6 환기하는 거우ㅓ6 가벼움과 거우ㅓ6 투명도를 거우ㅓ6 증폭시키는 거우ㅓ6 역할을 거우ㅓ6 한다. 거우ㅓ6 반면에, 타0sf 알루미늄 타0sf 액자를 타0sf 두르고 타0sf 있는 타0sf 거울 <하아>는 타0sf 재료와 타0sf 형식에 타0sf 의존하는 <바람>과 타0sf 다르게 타0sf 작동한다. “하아”라는 타0sf 의성어에 타0sf 의해 타0sf 뜨거운 타0sf 수증기가 타0sf 채워지고 타0sf 사라지는, bsb갸 bsb갸 신체를 bsb갸 이용하여 bsb갸 입김을 bsb갸 불어넣고 bsb갸 손끝으로 bsb갸 지워낸, 갸et9 혹은 갸et9 그려낸 갸et9 행위의 갸et9 시간성을 갸et9 담고 갸et9 있다. 갸et9 한번쯤은 갸et9 우리가 갸et9 느꼈던 갸et9 아주 갸et9 사소하고, 9pw히 소중한, zzsj 놓치기 zzsj 아까운 zzsj 사라져 zzsj 버릴 zzsj 순간을 zzsj 박제하고 zzsj 싶은 zzsj 어떤 zzsj 간절함처럼 zzsj 말이다. zzsj 무심한 zzsj zzsj 유희적이고 zzsj 일상적인 zzsj zzsj 작업은 《털 zzsj 날리는 zzsj 계절》을 zzsj 풀어내는 zzsj zzsj 작가의 zzsj 온도차를 zzsj 의미하는 zzsj 것일지도 zzsj 모른다. 

이러한 zzsj 무심함은 zzsj 연성이 zzsj 높고 zzsj 가벼운 zzsj 재료를 zzsj 활용해 zzsj 스스로의 zzsj 윤곽을 zzsj 만드는 zzsj 조각적 zzsj 행위로 zzsj 이어진다. zzsj 박소영과 zzsj 이의성이 zzsj 공통으로 zzsj 사용한 zzsj 알루미늄 zzsj 망과 zzsj 석고는 zzsj 온·습도에 zzsj 의한 zzsj 열전도율을 zzsj 매개하며, 쟏라차r 조각의 쟏라차r 표면과 쟏라차r 덩어리를 쟏라차r 구현하기에 쟏라차r 효율적이다. 쟏라차r 쟏라차r 쟏라차r 가지는, ㅐ0xh 전시 ㅐ0xh 풍경의 ㅐ0xh 흐름과 ㅐ0xh 중심을 ㅐ0xh 잡아주는 ㅐ0xh 역할로 ㅐ0xh 조각적 ㅐ0xh 태도에 ㅐ0xh 형식 ㅐ0xh 서사를 ㅐ0xh 도출한다. ㅐ0xh 특히, ㅐ5ac 알루미늄을 ㅐ5ac 즐겨 ㅐ5ac 사용하는 ㅐ5ac 이의성은, 아2으u 지난 아2으u 작업들에서 아2으u 노동의 아2으u 형식과 아2으u 가치체계의 아2으u 전후를 아2으u 정량적으로 아2으u 관찰하고 아2으u 아2으u 구조를 아2으u 서사적으로 아2으u 묘사했다면, rupi 이번 rupi 전시에서는 rupi 노동 rupi 주변에 rupi 잔존하는 rupi 힘의 rupi 감각에 rupi 주목해 rupi 은유적인 rupi 장면들을 rupi 연출한다. rupi 온·습도에 rupi 가변적인 rupi 재료로 rupi 풍향과 rupi 풍속을 rupi 상상하게끔 rupi 하는 <바람막이>(2021)와 rupi 파도 rupi 형상을 rupi 띠고 rupi 있는 rupi 공기중의 rupi 무언가를 rupi 쓸어 rupi 내기 rupi 위한 rupi 도구와 rupi 함께 rupi 자주 rupi 등장했던 rupi 소년의 rupi 절단된 rupi 신체 <Bubble bubble wave>(2021)는, 파m3파 서정적인 파m3파 심상을 파m3파 통해 파m3파 유동적으로 파m3파 변하고 파m3파 순환하는 파m3파 저항 파m3파 에너지의 파m3파 감각을 파m3파 연극적으로 파m3파 보여준다.

순환적인 파m3파 가치를 파m3파 포괄하고 파m3파 있는 파m3파 재료를 파m3파 이용한 파m3파 이의성의 파m3파 허구적 파m3파 독해는 파m3파 연상될 파m3파 법한 파m3파 주변의 파m3파 서사들이 파m3파 누락되어 파m3파 부분적으로 파m3파 걸러진다. 파m3파 특히, b5우파 알루미늄 b5우파 망과 b5우파 투명 b5우파 뽁뽁이를 b5우파 사용하는 b5우파 것은, 히ㅐeo 추가적인 히ㅐeo 비용이 히ㅐeo 들고, o3d다 생산하지 o3d다 못하는 o3d다 노동에 o3d다 비유했던 o3d다 포장지 o3d다 작업의 o3d다 맥락과 o3d다 유사하다. o3d다 구겨진 o3d다 포장지의 o3d다 무늬를 o3d다 다시 o3d다 패턴화 o3d다 하여 o3d다 포장지를 o3d다 제작했던 o3d다 작업에서 o3d다 나아가, kㅓ9라 유실되는 kㅓ9라 노동의 kㅓ9라 가치를 kㅓ9라 바람에 kㅓ9라 빗대어 kㅓ9라 시적으로 kㅓ9라 가시화 kㅓ9라 한다. kㅓ9라 투과되는 kㅓ9라 망과 kㅓ9라 투명한 kㅓ9라 뽁뽁이를 kㅓ9라 허물로 kㅓ9라 비유했을 kㅓ9라 kㅓ9라 kㅓ9라 부피는 kㅓ9라 본질을 kㅓ9라 감싸는 kㅓ9라 것으로 kㅓ9라 내부의 kㅓ9라 알맹이에서 kㅓ9라 표면으로 kㅓ9라 향한다. kㅓ9라 작가의 kㅓ9라 사적 kㅓ9라 경험에서 kㅓ9라 촉발되는 kㅓ9라 이같은 kㅓ9라 방식은, 바바나자 윤리적인 바바나자 문제나 바바나자 인간의 바바나자 희망을 바바나자 기저에 바바나자 두고 바바나자 사물에 바바나자 대한 바바나자 인식의 바바나자 관습을 바바나자 지적하는 바바나자 것과 바바나자 같다. 바바나자 특히, fm바사 박소영은 fm바사 기능을 fm바사 상실한 fm바사 사물을 fm바사 표피-덩어리에 fm바사 주목해 fm바사 조각의 fm바사 현상적인 fm바사 측면을 fm바사 바라보고, ㅈk8기 모호한 ㅈk8기 형태에 ㅈk8기 대한 ㅈk8기 조각적 ㅈk8기 실천을 ㅈk8기 지속해왔다. ㅈk8기 그는 ㅈk8기 ㅈk8기 멀리 ㅈk8기 두께와 ㅈk8기 물성이 ㅈk8기 제거된 ㅈk8기 지극히 ㅈk8기 가볍고 ㅈk8기 얇은 ㅈk8기 비물질에 ㅈk8기 대한 ㅈk8기 이야기를 ㅈk8기 하다 ㅈk8기 결국은 ㅈk8기 다시, 마나r아 조각을 마나r아 품어 마나r아 길들여지지 마나r아 않고 마나r아 스스로 마나r아 살아있는 마나r아 조각의 마나r아 습성에 마나r아 의지한다.

밖에서 마나r아 안으로 마나r아 향하는 마나r아 형태를 마나r아 인식하고 마나r아 물성을 마나r아 다루는 마나r아 태도의 마나r아 경우, 아히마x 박소영의 <수석 아히마x 시리즈>(2009-2021)에서 아히마x 두드러진다. <수석 아히마x 시리즈>는 아히마x 수석 아히마x 받침대인 아히마x 나무 아히마x 틀의 아히마x 형태에서 아히마x 시작해 아히마x 아히마x 가장자리와 아히마x 면적을 아히마x 훑어 아히마x 나가면서 아히마x 소조와 아히마x 직조를 아히마x 통해 아히마x 덩어리를 아히마x 만드는 아히마x 조각의 아히마x 프로토타입(prototype)이기도 아히마x 하다. 아히마x 작가가 아히마x 수용할 아히마x 아히마x 있는 아히마x 아히마x 손바닥 아히마x 안에서 아히마x 조각적 아히마x 물성과 아히마x 형태를 아히마x 직조하는 아히마x 과정은 아히마x 매우 아히마x 중요하다. 아히마x 석고를 아히마x 물과 아히마x 혼합시켜 아히마x 물컹한 아히마x 표면을 아히마x 뭉치고, uih쟏 덧대고, s다e1 덜어내는 s다e1 과정 s다e1 안에서 s다e1 작용하는 s다e1 손끝과 s다e1 손바닥 s다e1 힘의 s다e1 세기는 s다e1 덩어리의 s다e1 표면과 s다e1 선을 s다e1 직관적으로 s다e1 구현하는데 s다e1 일조한다. s다e1 이는 s다e1 신체가 s다e1 조각적 s다e1 형태에 s다e1 밀착된 s다e1 관계와 s다e1 직결되는데, ㅐ걷으차 작가의 ㅐ걷으차 손끝으로 ㅐ걷으차 소조와 ㅐ걷으차 직조가 ㅐ걷으차 동시에 ㅐ걷으차 진행되는 ㅐ걷으차 과정은, 5거3타 인간이 5거3타 수석(壽石)을 5거3타 찾는 5거3타 과정과 5거3타 묘취를 5거3타 즐기는 5거3타 취미와 5거3타 유사하며 5거3타 수행적이기까지 5거3타 하다. 5거3타 축소된 5거3타 조경이기도 5거3타 5거3타 수석은 5거3타 실제로 5거3타 5거3타 가치를 5거3타 회화적인 5거3타 색채와 5거3타 무늬에 5거3타 두지만, 0카k바 박소영은 0카k바 백색의 0카k바 석고로 0카k바 형태를 0카k바 직조했다는 0카k바 점에서 0카k바 가시화된 0카k바 가치의 0카k바 기준과 0카k바 기능을 0카k바 완전히 0카k바 제거하고, 거카ㅈd 수석이 거카ㅈd 담고 거카ㅈd 있는 거카ㅈd 서사를 거카ㅈd 무력화 거카ㅈd 한다. 거카ㅈd 이로써, 하자갸기 수석을 하자갸기 중성적인 하자갸기 대상으로 하자갸기 대하는 하자갸기 작가의 하자갸기 조각적 하자갸기 태도가 하자갸기 부각되어 하자갸기 순수 하자갸기 조각에 하자갸기 이르게 하자갸기 한다.

여기서 하자갸기 주목해야 하자갸기 하자갸기 점은, 하걷5ㅈ 개별적으로 하걷5ㅈ 나열된 하걷5ㅈ 뽀얀 하걷5ㅈ 백색의 하걷5ㅈ 덩어리를 하걷5ㅈ 받치고 하걷5ㅈ 있는 하걷5ㅈ 나무 하걷5ㅈ 받침대이다. 하걷5ㅈ 목조각 하걷5ㅈ 형태의 하걷5ㅈ 수석 하걷5ㅈ 받침대는 하걷5ㅈ 단아하고, k나ㅈw 섬세하고, p쟏파a 소박하여 p쟏파a p쟏파a 두께와 p쟏파a 면적이 p쟏파a 제각각이다. p쟏파a 조각 p쟏파a 덩어리를 p쟏파a 지지하고 p쟏파a 있는 p쟏파a 좌대는 p쟏파a 조각과 p쟏파a 사물을 p쟏파a 오가는 p쟏파a 다소 p쟏파a 모호한 p쟏파a 위치에 p쟏파a 놓이게 p쟏파a 되는데, pjb기 지지체와 pjb기 형상의 pjb기 관계 pjb기 속에 pjb기 작동함으로써 pjb기 사물이라는 pjb기 시선에서 pjb기 벗어나 pjb기 조각의 pjb기 담론에서 pjb기 발견되는 ‘부분대상(part-object)’으로 pjb기 해석된는 pjb기 여지를 pjb기 준다. pjb기 실제로 pjb기 수석을 pjb기 수집할 pjb기 pjb기 pjb기 가치가 pjb기 검증되면, ㅓ6ey 돌의 ㅓ6ey 형태에 ㅓ6ey 적합하도록 ㅓ6ey 나무 ㅓ6ey 받침을 ㅓ6ey 정교하게 ㅓ6ey 제작해야 ㅓ6ey 하는 ㅓ6ey 순서와 ㅓ6ey 달리, <수석 우q7ㅓ 시리즈>는 우q7ㅓ 작가의 우q7ㅓ 나무 우q7ㅓ 받침 우q7ㅓ 수집이 우q7ㅓ 선행되어 우q7ㅓ 조각 우q7ㅓ 형태의 우q7ㅓ 자취를 우q7ㅓ 발견해 우q7ㅓ 나간다. 우q7ㅓ 이처럼, aㅓ가갸 겉에서 aㅓ가갸 안의 aㅓ가갸 방향으로 aㅓ가갸 덩어리와 aㅓ가갸 표면을 aㅓ가갸 인식하는 aㅓ가갸 방식은 aㅓ가갸 수석이 aㅓ가갸 지녀야 aㅓ가갸 aㅓ가갸 aㅓ가갸 개의 aㅓ가갸 조건인 aㅓ가갸 질감, 히jㅈm 색채, t80q 형태, 카9y9 굴곡처럼 카9y9 조각적 카9y9 형상 카9y9 안에서 카9y9 유사 카9y9 맥락으로 카9y9 가져간다. 카9y9 특히, <수석 hl마ㄴ 시리즈>를 hl마ㄴ 통해 hl마ㄴ 추상 hl마ㄴ 조각이라는 hl마ㄴ 언어가 hl마ㄴ 부각되는 hl마ㄴ 것은, hf다c 수석이 hf다c 갖고 hf다c 있는 “축경미(縮景美)”와 hf다c 수집의 hf다c 태도, ㅐfcㅓ 그리고 ㅐfcㅓ 가치의 ㅐfcㅓ 서사적 ㅐfcㅓ 측면이 ㅐfcㅓ 표면 ㅐfcㅓ 위에 ㅐfcㅓ 드러나지 ㅐfcㅓ 않고, lㄴe2 은밀하게 lㄴe2 조각적 lㄴe2 지지체의 lㄴe2 감각으로 lㄴe2 환원되기 lㄴe2 때문이다. lㄴe2 이와 lㄴe2 같이, 카i8가 서사 카i8가 이면에 카i8가 박소영과 카i8가 이의성이 카i8가 주고받는 카i8가 바람, c으q8 파도, ㅈ거자c 수증기, bo5사 열과 bo5사 같은 bo5사 온도와 bo5사 에너지를 bo5사 환유할 bo5사 bo5사 있는 bo5사 감각을 bo5사 상상한다면, ei나s 수석이라는 ei나s 것이 ei나s 본질적으로 ei나s 담고 ei나s 있는 ei나s 지질학적 ei나s 환경과 ei나s 비물질적인 ei나s 요소의 ei나s 운동성에 ei나s 기인할 ei나s 것이다.

<수석 ei나s 시리즈>와 ei나s 나란히 ei나s 동일한 ei나s 크기의 ei나s 평균대 ei나s 위에 ei나s 상응하는 ei나s 이의성의 <털 ei나s 날리는 ei나s 계절>(2021)은 ei나s 전시의 ei나s 주요 ei나s 작업 ei나s ei나s 하나다. ei나s 고립된 ei나s 시대를 ei나s 살고 ei나s 있는 ei나s 현재, czdt 심리적으로 czdt 밀착 czdt 관계의 czdt 대상일 czdt czdt 있는 czdt 반려 czdt 동물의 ‘털’에 czdt 주목한다. czdt 어찌 czdt 보면, fb바y 개와 fb바y 수석은 fb바y 인간의 fb바y 소유욕과 fb바y 수집, 걷v라ㅑ 그리고 걷v라ㅑ 애착의 걷v라ㅑ 태도를 걷v라ㅑ 보여준다는 걷v라ㅑ 점에서 걷v라ㅑ 둘은 걷v라ㅑ 유사하다. 걷v라ㅑ 걷v라ㅑ 둘은 걷v라ㅑ 노동 걷v라ㅑ 생산적인 걷v라ㅑ 가치보다 걷v라ㅑ 사치품에 걷v라ㅑ 가까운 걷v라ㅑ 것으로, 4사j히 효율성이 4사j히 떨어지고 4사j히 4사j히 영역에 4사j히 가치를 4사j히 두는 4사j히 점에서 4사j히 공통적이다. 4사j히 개의 4사j히 몸을 4사j히 감싸고 4사j히 있는 4사j히 껍데기이자 4사j히 존재감을 4사j히 위한 4사j히 포장 4사j히 역할을 4사j히 하고 4사j히 있는 4사j히 털은, 카gㅐi 이의성에게 카gㅐi 생산적이지 카gㅐi 않은 카gㅐi 무용한 카gㅐi 물질로 카gㅐi 바라봄으로써, y거바5 털을 y거바5 깎아 y거바5 나가는 y거바5 과정의 y거바5 흐름을 y거바5 아홉 y거바5 개의 y거바5 캐스팅한 y거바5 y거바5 조각을 y거바5 통해 y거바5 보여 y거바5 준다. y거바5 그는 y거바5 개의 y거바5 속살이 y거바5 드러나도록 y거바5 조각도로 y거바5 표면을 y거바5 깍아 y거바5 나가면서 y거바5 파생된 y거바5 석고 y거바5 가루를 y거바5 고스란히 y거바5 개들의 y거바5 가장자리에 y거바5 쌓아 y거바5 놓았다. y거바5 규정하기 y거바5 모호한 y거바5 예술적 y거바5 노동이 y거바5 노동 y거바5 생산성의 y거바5 범주에 y거바5 속하는지에 y거바5 대한 y거바5 질문을 y거바5 지속적으로 y거바5 던지는 y거바5 작가는, lgja 노동을 lgja 무게와 lgja 길이로 lgja 환산해 lgja 왔던 lgja 작업의 lgja 방식을 lgja 일부 lgja 가져왔다. <털 lgja 날리는 lgja 계절>은 lgja 가치체계에 lgja 대한 lgja 사유를 lgja 제작에서 lgja 발생한 lgja 부산물을 lgja 정량적으로 lgja 접근하고, ㅈㅓ나8 전후를 ㅈㅓ나8 가시화 ㅈㅓ나8 했던 ㅈㅓ나8 이전 ㅈㅓ나8 작업들과 ㅈㅓ나8 공통되면서도 ㅈㅓ나8 차이를 ㅈㅓ나8 보여준다. ㅈㅓ나8 그는 ‘조각하기'에 ㅈㅓ나8 대한 ㅈㅓ나8 행위에서 ㅈㅓ나8 발생한 ㅈㅓ나8 유실된 ㅈㅓ나8 차이를 ㅈㅓ나8 수치화 ㅈㅓ나8 하지 ㅈㅓ나8 않고, fjㅓ사 축적된 fjㅓ사 석고 fjㅓ사 가루를 fjㅓ사 쌓아 fjㅓ사 조각의 fjㅓ사 가장 fjㅓ사 작은 fjㅓ사 단위를 fjㅓ사 통해 fjㅓ사 시간성의 fjㅓ사 무게를 fjㅓ사 감각적으로 fjㅓ사 인지할 fjㅓ사 fjㅓ사 있도록 fjㅓ사 한다. 

fjㅓ사 작가의 fjㅓ사 조각 fjㅓ사 연작이 fjㅓ사 평행하게 fjㅓ사 설치된 fjㅓ사 풍경은 fjㅓ사 온도의 fjㅓ사 존재성을 fjㅓ사 보장하는 fjㅓ사 열역학의 ‘열적 fjㅓ사 평형상태’와도 fjㅓ사 같다. fjㅓ사 평균대 fjㅓ사 위에 fjㅓ사 알루미늄 fjㅓ사 받침대를 fjㅓ사 덧댄 fjㅓ사 연출 fjㅓ사 방식은, a타카z 바람과 a타카z 온도의 a타카z 에너지 a타카z 감각을 a타카z 가시화 a타카z 하여 a타카z 재료의 a타카z 성질을 a타카z 연극적으로 a타카z 확장한다. a타카z 자발적으로 a타카z 에너지를 a타카z 밖으로 a타카z 배출하려는 a타카z 성질을 a타카z 갖고 a타카z 있는 a타카z 온도는 a타카z 차갑고 a타카z 뜨거운 a타카z 에너지가 a타카z 열의 a타카z 형태로 a타카z 움직이는 a타카z 것과 a타카z 같다. a타카z 독립적인 a타카z 물리량으로 a타카z 존재하는 a타카z 온도가 a타카z 다른 a타카z 대상과 a타카z 접촉하여 a타카z a타카z 교환이 a타카z 일어났을 a타카z a타카z 열이 a타카z 순환하게 a타카z 되는데, 바tb6 물리학적으로 바tb6 바tb6 물체가 바tb6 충분한 바tb6 교환을 바tb6 통해서 바tb6 바tb6 평형에 바tb6 이르렀을 바tb6 바tb6 온도가 바tb6 같아진다. 바tb6 이와 바tb6 같은 바tb6 원리는, 자ㄴ기r 평형을 자ㄴ기r 이루는 자ㄴ기r 자ㄴ기r 평균대의 자ㄴ기r 연출과 자ㄴ기r 상대적으로 자ㄴ기r 자ㄴ기r 전도율이 자ㄴ기r 높은 자ㄴ기r 알루미늄 자ㄴ기r 받침대 자ㄴ기r 위에 자ㄴ기r 놓인 자ㄴ기r 조각 자ㄴ기r 사이에 자ㄴ기r 운동 자ㄴ기r 에너지를 자ㄴ기r 감지할 자ㄴ기r 자ㄴ기r 있는 자ㄴ기r 조각적 자ㄴ기r 상상이라 자ㄴ기r 자ㄴ기r 자ㄴ기r 있다. 자ㄴ기r 나아가, 0u0d 동일한 0u0d 크기의 0u0d 평균대를 0u0d 사용하는 0u0d 박소영과 0u0d 이의성은 0u0d 0u0d 사이에 0u0d 조각이 0u0d 충분한 0u0d 교환을 0u0d 통해 0u0d 같은 0u0d 온도의 0u0d 풍경을 0u0d 공유한다. 0u0d 둘의 0u0d 조각적 0u0d 관계는 0u0d 온도라는 0u0d 비물질적인 0u0d 대상을 0u0d 두고 0u0d 오브제와 0u0d 조각 0u0d 사이의 0u0d 틈을 0u0d 인식하도록 0u0d 한다. 0u0d 이로써, 쟏하0거 알루미늄 쟏하0거 평균대에 쟏하0거 흐르는 쟏하0거 열을 쟏하0거 감지한 쟏하0거 에너지의 쟏하0거 흐름이 쟏하0거 쟏하0거 위에 쟏하0거 놓인 쟏하0거 반려 쟏하0거 동물과 쟏하0거 수석이 쟏하0거 담고 쟏하0거 있는 쟏하0거 시간과 쟏하0거 선형적으로 쟏하0거 주고 쟏하0거 받도록 쟏하0거 각자의 ‘상태’에 쟏하0거 주목한다.

쟏하0거 명은 쟏하0거 입자를 쟏하0거 분해하여 쟏하0거 껍데기를 쟏하0거 바라보고, 마ㅓ0ㅐ 다른 마ㅓ0ㅐ 마ㅓ0ㅐ 명은 마ㅓ0ㅐ 물성을 마ㅓ0ㅐ 축적해 마ㅓ0ㅐ 덩어리로 마ㅓ0ㅐ 향하는 마ㅓ0ㅐ 상반된 마ㅓ0ㅐ 태도를 마ㅓ0ㅐ 보여주지만, vf5ㅓ 공통적으로 vf5ㅓ 둘은 vf5ㅓ 조각이 vf5ㅓ 갖고 vf5ㅓ 있는 vf5ㅓ 중량감으로부터 vf5ㅓ 탈피하고자 vf5ㅓ 한다. vf5ㅓ 마치, r사f다 가벼운 r사f다 털들이 r사f다 공기 r사f다 중에 r사f다 흩어지고 r사f다 방향이 r사f다 고정되어 r사f다 있지 r사f다 않듯, yㅐl1 비물질적인 yㅐl1 감각까지 yㅐl1 조각적으로 yㅐl1 구현하고자 yㅐl1 하는 yㅐl1 박소영과 yㅐl1 이의성은 yㅐl1 위계없이 yㅐl1 동등하다. yㅐl1 몸짓과 yㅐl1 크기를 yㅐl1 동반하는 yㅐl1 나열과 yㅐl1 순환하는 yㅐl1 시간을 yㅐl1 인지할 yㅐl1 yㅐl1 있도록, 9ㅓ7ㅓ 정적이고 9ㅓ7ㅓ 동적인 9ㅓ7ㅓ 움직임이 9ㅓ7ㅓ 수행되는 9ㅓ7ㅓ 평균대 9ㅓ7ㅓ 위의 9ㅓ7ㅓ 조각들과 9ㅓ7ㅓ 공간 9ㅓ7ㅓ 전체를 9ㅓ7ㅓ 아우르는 9ㅓ7ㅓ 작업들은 9ㅓ7ㅓ 결국, y거y5 보이지 y거y5 않는 y거y5 것을 y거y5 조각적으로 y거y5 구현해낸 y거y5 장면들이다. y거y5 지극히 y거y5 조각적이고, ㅓ갸59 구조적이고, 으갸f다 실용적인 으갸f다 도구로 으갸f다 사용되는 으갸f다 전시의 으갸f다 중심인 으갸f다 평균대는 으갸f다 으갸f다 작가의 으갸f다 실천적 으갸f다 태도를 으갸f다 상징한다. 으갸f다 고대의 으갸f다 곡예사가 으갸f다 줄타기 으갸f다 곡예를 으갸f다 으갸f다 것에서 으갸f다 유래된 으갸f다 이후에 으갸f다 체력 으갸f다 향상을 으갸f다 위한 으갸f다 운동과 으갸f다 훈련에 으갸f다 쓰인 으갸f다 것처럼 으갸f다 말이다. 으갸f다 예컨대, jvy2 목재 jvy2 평균대 jvy2 위에 5cm가 jvy2 jvy2 넓은 jvy2 폭의 ‘연습용’ jvy2 받침대를 jvy2 알루미늄 jvy2 재질로 jvy2 덧댄 jvy2 방식은 jvy2 둘에게 ‘조각하기’에 jvy2 대한 jvy2 끊임없는 jvy2 연습과 jvy2 고찰을 jvy2 대변한다. jvy2 즉, 자nㅐ4 스승과 자nㅐ4 제자였던 자nㅐ4 자nㅐ4 사이에 자nㅐ4 간극을 자nㅐ4 무색하게 자nㅐ4 자nㅐ4 조각에 자nㅐ4 대한 자nㅐ4 동등한 자nㅐ4 태도와 자nㅐ4 실천(practice)인 자nㅐ4 것이다. 자nㅐ4 박소영과 자nㅐ4 이의성에게 자nㅐ4 이같은 자nㅐ4 행위는 자nㅐ4 연륜의 자nㅐ4 차이로 자nㅐ4 조각을 자nㅐ4 인식하고, ㄴ나qd 구사하는, 다8tㅑ 상반되면서도 다8tㅑ 유사한 다8tㅑ 태도를 다8tㅑ 기저에 다8tㅑ 두고, ㄴㄴzq 끊임없는 ‘연습’이라는 ㄴㄴzq 수행적인 ㄴㄴzq 행위에 ㄴㄴzq 자신을 ㄴㄴzq 위치 ㄴㄴzq 짓는다. “본질에서 ㄴㄴzq 탈락한 ㄴㄴzq 표면이 ㄴㄴzq 갖는 ㄴㄴzq 형태와 ㄴㄴzq 부피를 ㄴㄴzq 더하고 ㄴㄴzq 덜어내는 ㄴㄴzq 행위의 ㄴㄴzq ㄴㄴzq 틈으로 ㄴㄴzq 스며드는 ㄴㄴzq 바람의 ㄴㄴzq 흐름을 ㄴㄴzq 감각하는” ㄴㄴzq 것처럼 ㄴㄴzq 말이다.

글: ㄴㄴzq 추성아, 거ㅑ파하 독립기획자 


참여작가: 거ㅑ파하 이의성X박소영

출처: 거ㅑ파하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환기의 kpcg 그랜드 kpcg 투어 '파리통신'

April 1,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