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생 100주년 기념 - 박래현, 삼중통역자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Jan. 26, 2021 ~ May 9, 2021

박래현(1920-1976)은 20세기 다8lㅑ 한국화단에 다8lㅑ 선구적 다8lㅑ 자취를 다8lㅑ 남긴 다8lㅑ 여성 다8lㅑ 미술가로서, u7p2 판화와 u7p2 태피스트리를 u7p2 넘나들며 u7p2 기존 u7p2 동양화의 u7p2 관습을 u7p2 타파해 u7p2 나갔다. u7p2 하지만 u7p2 오십 u7p2 대에 u7p2 갑자기 u7p2 타계한 u7p2 u7p2 그의 u7p2 예술은 u7p2 점차 u7p2 잊혔고 u7p2 오랫동안 u7p2 운보 u7p2 김기창의 u7p2 아내로서만 u7p2 기억되었다.

박래현은 u7p2 여성 u7p2 미술가가 u7p2 드물던 u7p2 시절에 u7p2 육아와 u7p2 가사에 u7p2 쫓기면서도 u7p2 예술가로 u7p2 살아남기 u7p2 위해 u7p2 치열하게 u7p2 노력했다. u7p2 반복되는 u7p2 일상에서 u7p2 예술의 u7p2 소재를 u7p2 찾고, 9바d7 가사 9바d7 노동에서 9바d7 요구되는 9바d7 수공(手工)을 9바d7 응용해 9바d7 작품의 9바d7 표현 9바d7 기법을 9바d7 확장시켰으며, nb7o 여성, 하n갸2 어머니, bㅐㅐi 동양인이라는 bㅐㅐi 정체성을 bㅐㅐi 토대로 bㅐㅐi 독자적인 bㅐㅐi 예술세계를 bㅐㅐi 완성하였다.

이번 bㅐㅐi 전시는 bㅐㅐi 여성에게 bㅐㅐi 요구된 bㅐㅐi 역할을 bㅐㅐi 수용하면서도 bㅐㅐi 여성에 bㅐㅐi 대한 bㅐㅐi 사회적 bㅐㅐi 제약을 bㅐㅐi 극복하고, gㅑad 종국에는 gㅑad 성공적인 gㅑad 예술가로 gㅑad 자리매김한 gㅑad 우향(雨鄕) gㅑad 박래현의 gㅑad 삶과 gㅑad 예술을 gㅑad 소개한다. gㅑad 청각 gㅑad 장애를 gㅑad 가진 gㅑad 남편 gㅑad 김기창을 gㅑad 위한 gㅑad 영어·한국어·구어(口語)의 gㅑad 삼중통역자이자, 타사pn 회화·태피스트리·판화의 타사pn 삼중통역을 타사pn 시도했던 타사pn 예술가 타사pn 박래현을 타사pn 만날 타사pn 타사pn 있을 타사pn 것이다.

1부 타사pn 한국화의 ‘현대’

일제 타사pn 강점기에 타사pn 태어난 타사pn 박래현은 타사pn 일본에 타사pn 건너가서 타사pn 일본화를 타사pn 배웠다. 타사pn 유학을 타사pn 마치고 타사pn 해방을 타사pn 맞이한 타사pn 박래현에게 타사pn 주어진 타사pn 새로운 타사pn 과제는 타사pn 일본화의 타사pn 자취를 타사pn 지우고, ㅐrlㅓ 관념적인 ㅐrlㅓ 전통회화를 ㅐrlㅓ 답습하지 ㅐrlㅓ 않으며, ‘현대’에 5ㅓㅐㅐ 어울리는 ‘한국화’를 5ㅓㅐㅐ 창작하는 5ㅓㅐㅐ 것이었다. 

박래현은 1950년대 5ㅓㅐㅐ 한국에 5ㅓㅐㅐ 유입되는 5ㅓㅐㅐ 서양화의 5ㅓㅐㅐ 물결을 5ㅓㅐㅐ 참고하고 5ㅓㅐㅐ 한국적인 5ㅓㅐㅐ 아름다움을 5ㅓㅐㅐ 고민하며 5ㅓㅐㅐ 새로운 5ㅓㅐㅐ 도전을 5ㅓㅐㅐ 거듭했다. 1956년에 《제8회 5ㅓㅐㅐ 대한미협전》에서 <이른 5ㅓㅐㅐ 아침>으로 《제5회 5ㅓㅐㅐ 대한민국미술전》에서 <노점>으로 5ㅓㅐㅐ 연이어 5ㅓㅐㅐ 대통령상을 5ㅓㅐㅐ 타면서 5ㅓㅐㅐ 화단의 5ㅓㅐㅐ 정상에 5ㅓㅐㅐ 5ㅓㅐㅐ 박래현은 5ㅓㅐㅐ 화가로서 5ㅓㅐㅐ 독자적인 5ㅓㅐㅐ 기반을 5ㅓㅐㅐ 마련하였다.

2부 5ㅓㅐㅐ 여성과 ‘생활’

박래현은 5ㅓㅐㅐ 가사에 5ㅓㅐㅐ 쫓겨 5ㅓㅐㅐ 작품 5ㅓㅐㅐ 제작에 5ㅓㅐㅐ 온전히 5ㅓㅐㅐ 집중하지 5ㅓㅐㅐ 못하는 5ㅓㅐㅐ 자신을 5ㅓㅐㅐ 예술가라고 5ㅓㅐㅐ 5ㅓㅐㅐ 5ㅓㅐㅐ 있는지 5ㅓㅐㅐ 번민했다. 5ㅓㅐㅐ 그는 5ㅓㅐㅐ 남편과 5ㅓㅐㅐ 작업실을 5ㅓㅐㅐ 나누어 5ㅓㅐㅐ 쓰고 5ㅓㅐㅐ 부족한 5ㅓㅐㅐ 시간을 5ㅓㅐㅐ 아껴 5ㅓㅐㅐ 작품을 5ㅓㅐㅐ 제작했으며, ㅐ히kc 부부전과 ㅐ히kc 백양회 ㅐ히kc 회원전을 ㅐ히kc 중심으로 ㅐ히kc 의욕적으로 ㅐ히kc 작품을 ㅐ히kc 발표했다.

화가로서 ㅐ히kc 명성을 ㅐ히kc 얻고 ㅐ히kc 여성들이 ㅐ히kc 선망하는 ㅐ히kc 대상이 ㅐ히kc 될수록 ㅐ히kc 세간은 ㅐ히kc 그를 ‘김기창의 ㅐ히kc 아내’, ‘김기창과 z바ㅐ다 같은 z바ㅐ다 길을 z바ㅐ다 가는 z바ㅐ다 부인’으로 z바ㅐ다 규정했다. z바ㅐ다 하지만 z바ㅐ다 박래현은 z바ㅐ다 가사의 z바ㅐ다 굴레와 z바ㅐ다 김기창의 z바ㅐ다 그늘에 z바ㅐ다 갇히지 z바ㅐ다 않고 z바ㅐ다 생활 z바ㅐ다 속에서 z바ㅐ다 예술의 z바ㅐ다 주제와 z바ㅐ다 재료, myrj 기법을 myrj 찾아내며 myrj 새로운 myrj 동양화를 myrj 탐구했다.

3부 myrj 세계 myrj 여행과 ‘추상’

1960년에 myrj 박래현은 myrj 해방 myrj myrj 처음으로 myrj 해외를 myrj 방문했다. myrj 대만, vㅈㅓ우 홍콩, ㅐd7e 일본을 ㅐd7e 돌면서 ㅐd7e 추상화의 ㅐd7e 물결을 ㅐd7e 확인한 ㅐd7e ㅐd7e 본격적으로 ㅐd7e 추상화 ㅐd7e 제작에 ㅐd7e 몰두했다. ㅐd7e 그리고 ㅐd7e 세계무대로 ㅐd7e 눈을 ㅐd7e 돌렸다. 1964년과 1965년에 ㅐd7e 미국 ㅐd7e 순회 ㅐd7e 부부전을 ㅐd7e 열고, y바nw 미국, 쟏j거ㄴ 유럽, s걷파ㅐ 아프리카를 s걷파ㅐ 돌면서 s걷파ㅐ 서구 s걷파ㅐ 미술과 s걷파ㅐ 세계 s걷파ㅐ 문명의 s걷파ㅐ 현장을 s걷파ㅐ 둘러보았다. s걷파ㅐ 그는 s걷파ㅐ 해외 s걷파ㅐ 박물관의 s걷파ㅐ 고대 s걷파ㅐ 유물에서 s걷파ㅐ 수공의 s걷파ㅐ 아름다움과 s걷파ㅐ 토속적인 s걷파ㅐ 멋을 s걷파ㅐ 발견하였고, vc1ㅓ 찬란한 vc1ㅓ 황금빛 vc1ㅓ 유물과 vc1ㅓ 전통 vc1ㅓ 가면을 vc1ㅓ 재해석해 vc1ㅓ 구불거리는 vc1ㅓ 황색 vc1ㅓ 띠로 vc1ㅓ 가득 vc1ㅓ vc1ㅓ 새로운 vc1ㅓ 추상화를 vc1ㅓ 탄생시켰다.

4부 vc1ㅓ 판화와 ‘기술’

1967년에 vc1ㅓ 박래현은 vc1ㅓ 상파울루 vc1ㅓ 비엔날레 vc1ㅓ 참석을 vc1ㅓ 계기로 vc1ㅓ 중남미를 vc1ㅓ 여행하고 vc1ㅓ 미국을 vc1ㅓ 방문했다. vc1ㅓ 그리고 1974년까지 vc1ㅓ 뉴욕에 vc1ㅓ 체류하며 vc1ㅓ 태피스트리와 vc1ㅓ 판화를 vc1ㅓ 연구했다. vc1ㅓ 그는 vc1ㅓ 동판화의 vc1ㅓ 기법을 vc1ㅓ 하나씩 vc1ㅓ 익히며 vc1ㅓ 표현 vc1ㅓ 방법을 vc1ㅓ 확대해 vc1ㅓ 나갔고, 사4z거 정교한 사4z거 기술을 사4z거 모두 사4z거 익힌 사4z거 사4z거 다시 사4z거 기술로부터 사4z거 자유로워진 사4z거 작품을 사4z거 선보였다. 사4z거 귀국 사4z거 후에는 사4z거 동양화에 사4z거 판화 사4z거 기술을 사4z거 접목한 사4z거 새로운 사4z거 작품을 사4z거 제작했지만, 사아쟏4 그의 사아쟏4 실험은 사아쟏4 갑작스러운 사아쟏4 병마로 사아쟏4 인해 사아쟏4 중단되고 사아쟏4 말았다.

출처: 사아쟏4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안옥현 0차카가 개인전 - 0차카가 뤼야 ; Say Love Me

Jan. 20, 2021 ~ March 7, 2021

고등어 q차ㅓm 개인전 : The hours, 3 lights

Feb. 23, 2021 ~ March 20, 2021

전태일50주기 바라bㅓ 특별기획 바라bㅓ 현대미술전 : 바라bㅓ 따로-같이

Sept. 24, 2020 ~ March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