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생 100주년 기념 - 박래현, 삼중통역자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Jan. 26, 2021 ~ May 9, 2021

박래현(1920-1976)은 20세기 yr마c 한국화단에 yr마c 선구적 yr마c 자취를 yr마c 남긴 yr마c 여성 yr마c 미술가로서, ㅐxgs 판화와 ㅐxgs 태피스트리를 ㅐxgs 넘나들며 ㅐxgs 기존 ㅐxgs 동양화의 ㅐxgs 관습을 ㅐxgs 타파해 ㅐxgs 나갔다. ㅐxgs 하지만 ㅐxgs 오십 ㅐxgs 대에 ㅐxgs 갑자기 ㅐxgs 타계한 ㅐxgs ㅐxgs 그의 ㅐxgs 예술은 ㅐxgs 점차 ㅐxgs 잊혔고 ㅐxgs 오랫동안 ㅐxgs 운보 ㅐxgs 김기창의 ㅐxgs 아내로서만 ㅐxgs 기억되었다.

박래현은 ㅐxgs 여성 ㅐxgs 미술가가 ㅐxgs 드물던 ㅐxgs 시절에 ㅐxgs 육아와 ㅐxgs 가사에 ㅐxgs 쫓기면서도 ㅐxgs 예술가로 ㅐxgs 살아남기 ㅐxgs 위해 ㅐxgs 치열하게 ㅐxgs 노력했다. ㅐxgs 반복되는 ㅐxgs 일상에서 ㅐxgs 예술의 ㅐxgs 소재를 ㅐxgs 찾고, 라9b4 가사 라9b4 노동에서 라9b4 요구되는 라9b4 수공(手工)을 라9b4 응용해 라9b4 작품의 라9b4 표현 라9b4 기법을 라9b4 확장시켰으며, ㅐpㅐ기 여성, 사ㅐ0e 어머니, ㅐ621 동양인이라는 ㅐ621 정체성을 ㅐ621 토대로 ㅐ621 독자적인 ㅐ621 예술세계를 ㅐ621 완성하였다.

이번 ㅐ621 전시는 ㅐ621 여성에게 ㅐ621 요구된 ㅐ621 역할을 ㅐ621 수용하면서도 ㅐ621 여성에 ㅐ621 대한 ㅐ621 사회적 ㅐ621 제약을 ㅐ621 극복하고, 3v거걷 종국에는 3v거걷 성공적인 3v거걷 예술가로 3v거걷 자리매김한 3v거걷 우향(雨鄕) 3v거걷 박래현의 3v거걷 삶과 3v거걷 예술을 3v거걷 소개한다. 3v거걷 청각 3v거걷 장애를 3v거걷 가진 3v거걷 남편 3v거걷 김기창을 3v거걷 위한 3v거걷 영어·한국어·구어(口語)의 3v거걷 삼중통역자이자, 4아거히 회화·태피스트리·판화의 4아거히 삼중통역을 4아거히 시도했던 4아거히 예술가 4아거히 박래현을 4아거히 만날 4아거히 4아거히 있을 4아거히 것이다.

1부 4아거히 한국화의 ‘현대’

일제 4아거히 강점기에 4아거히 태어난 4아거히 박래현은 4아거히 일본에 4아거히 건너가서 4아거히 일본화를 4아거히 배웠다. 4아거히 유학을 4아거히 마치고 4아거히 해방을 4아거히 맞이한 4아거히 박래현에게 4아거히 주어진 4아거히 새로운 4아거히 과제는 4아거히 일본화의 4아거히 자취를 4아거히 지우고, ㅓ으1우 관념적인 ㅓ으1우 전통회화를 ㅓ으1우 답습하지 ㅓ으1우 않으며, ‘현대’에 마g다x 어울리는 ‘한국화’를 마g다x 창작하는 마g다x 것이었다. 

박래현은 1950년대 마g다x 한국에 마g다x 유입되는 마g다x 서양화의 마g다x 물결을 마g다x 참고하고 마g다x 한국적인 마g다x 아름다움을 마g다x 고민하며 마g다x 새로운 마g다x 도전을 마g다x 거듭했다. 1956년에 《제8회 마g다x 대한미협전》에서 <이른 마g다x 아침>으로 《제5회 마g다x 대한민국미술전》에서 <노점>으로 마g다x 연이어 마g다x 대통령상을 마g다x 타면서 마g다x 화단의 마g다x 정상에 마g다x 마g다x 박래현은 마g다x 화가로서 마g다x 독자적인 마g다x 기반을 마g다x 마련하였다.

2부 마g다x 여성과 ‘생활’

박래현은 마g다x 가사에 마g다x 쫓겨 마g다x 작품 마g다x 제작에 마g다x 온전히 마g다x 집중하지 마g다x 못하는 마g다x 자신을 마g다x 예술가라고 마g다x 마g다x 마g다x 있는지 마g다x 번민했다. 마g다x 그는 마g다x 남편과 마g다x 작업실을 마g다x 나누어 마g다x 쓰고 마g다x 부족한 마g다x 시간을 마g다x 아껴 마g다x 작품을 마g다x 제작했으며, ㅈz기ㅐ 부부전과 ㅈz기ㅐ 백양회 ㅈz기ㅐ 회원전을 ㅈz기ㅐ 중심으로 ㅈz기ㅐ 의욕적으로 ㅈz기ㅐ 작품을 ㅈz기ㅐ 발표했다.

화가로서 ㅈz기ㅐ 명성을 ㅈz기ㅐ 얻고 ㅈz기ㅐ 여성들이 ㅈz기ㅐ 선망하는 ㅈz기ㅐ 대상이 ㅈz기ㅐ 될수록 ㅈz기ㅐ 세간은 ㅈz기ㅐ 그를 ‘김기창의 ㅈz기ㅐ 아내’, ‘김기창과 ㅐgㅓ6 같은 ㅐgㅓ6 길을 ㅐgㅓ6 가는 ㅐgㅓ6 부인’으로 ㅐgㅓ6 규정했다. ㅐgㅓ6 하지만 ㅐgㅓ6 박래현은 ㅐgㅓ6 가사의 ㅐgㅓ6 굴레와 ㅐgㅓ6 김기창의 ㅐgㅓ6 그늘에 ㅐgㅓ6 갇히지 ㅐgㅓ6 않고 ㅐgㅓ6 생활 ㅐgㅓ6 속에서 ㅐgㅓ6 예술의 ㅐgㅓ6 주제와 ㅐgㅓ6 재료, 마히ㄴk 기법을 마히ㄴk 찾아내며 마히ㄴk 새로운 마히ㄴk 동양화를 마히ㄴk 탐구했다.

3부 마히ㄴk 세계 마히ㄴk 여행과 ‘추상’

1960년에 마히ㄴk 박래현은 마히ㄴk 해방 마히ㄴk 마히ㄴk 처음으로 마히ㄴk 해외를 마히ㄴk 방문했다. 마히ㄴk 대만, 히pg쟏 홍콩, 우기vm 일본을 우기vm 돌면서 우기vm 추상화의 우기vm 물결을 우기vm 확인한 우기vm 우기vm 본격적으로 우기vm 추상화 우기vm 제작에 우기vm 몰두했다. 우기vm 그리고 우기vm 세계무대로 우기vm 눈을 우기vm 돌렸다. 1964년과 1965년에 우기vm 미국 우기vm 순회 우기vm 부부전을 우기vm 열고, o1p기 미국, 우바사거 유럽, 가yu9 아프리카를 가yu9 돌면서 가yu9 서구 가yu9 미술과 가yu9 세계 가yu9 문명의 가yu9 현장을 가yu9 둘러보았다. 가yu9 그는 가yu9 해외 가yu9 박물관의 가yu9 고대 가yu9 유물에서 가yu9 수공의 가yu9 아름다움과 가yu9 토속적인 가yu9 멋을 가yu9 발견하였고, 차히가다 찬란한 차히가다 황금빛 차히가다 유물과 차히가다 전통 차히가다 가면을 차히가다 재해석해 차히가다 구불거리는 차히가다 황색 차히가다 띠로 차히가다 가득 차히가다 차히가다 새로운 차히가다 추상화를 차히가다 탄생시켰다.

4부 차히가다 판화와 ‘기술’

1967년에 차히가다 박래현은 차히가다 상파울루 차히가다 비엔날레 차히가다 참석을 차히가다 계기로 차히가다 중남미를 차히가다 여행하고 차히가다 미국을 차히가다 방문했다. 차히가다 그리고 1974년까지 차히가다 뉴욕에 차히가다 체류하며 차히가다 태피스트리와 차히가다 판화를 차히가다 연구했다. 차히가다 그는 차히가다 동판화의 차히가다 기법을 차히가다 하나씩 차히가다 익히며 차히가다 표현 차히가다 방법을 차히가다 확대해 차히가다 나갔고, 거ㅐ사n 정교한 거ㅐ사n 기술을 거ㅐ사n 모두 거ㅐ사n 익힌 거ㅐ사n 거ㅐ사n 다시 거ㅐ사n 기술로부터 거ㅐ사n 자유로워진 거ㅐ사n 작품을 거ㅐ사n 선보였다. 거ㅐ사n 귀국 거ㅐ사n 후에는 거ㅐ사n 동양화에 거ㅐ사n 판화 거ㅐ사n 기술을 거ㅐ사n 접목한 거ㅐ사n 새로운 거ㅐ사n 작품을 거ㅐ사n 제작했지만, t거타f 그의 t거타f 실험은 t거타f 갑작스러운 t거타f 병마로 t거타f 인해 t거타f 중단되고 t거타f 말았다.

출처: t거타f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황재형: 7bp파 회천(回天) Hwang Jai Hyoung: Rehabilitation

April 30, 2021 ~ Aug. 22, 2021

Ground X

May 4, 2021 ~ May 23, 2021

장소, x카o2 x카o2 너머 Place and beyond

April 30, 2021 ~ Aug.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