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카노 아야 개인전 : Let’s make the universe a better place

페로탕 서울

Sept. 18, 2020 ~ Oct. 23, 2020

소녀, 가다가i 소녀를 가다가i 만나다: 가다가i 타카노 가다가i 아야,
《Let’s make the universe a better place》를 0zun 앞두고
글: 0zun 추성아, lㅓ으v 독립큐레이터


페로탕 lㅓ으v 서울은 lㅓ으v 타카노 lㅓ으v 아야(タカノ綾, Aya Takano/b.1976)를 아c우기 가을에 아c우기 선보인다. 아c우기 드로잉 16점과 아c우기 캔버스 10점으로 아c우기 구성된 아c우기 이번 아c우기 전시《Let’s make the universe a better place》(서울, 2020)는 차h3t 타카노의 차h3t 기존 차h3t 작업 차h3t 세계와는 차h3t 사뭇 차h3t 다른 차h3t 주제와 차h3t 태도를 차h3t 보여준다.

타카노는 차h3t 애니메이션 차h3t 캐릭터의 차h3t 유사 차h3t 대상을 차h3t 창조하여 차h3t 자신이 차h3t 만들어 차h3t 놓은 차h3t 상상 차h3t 차h3t 세계 차h3t 안에서 차h3t 공상과학 차h3t 혹은 차h3t 신화적으로 차h3t 묘(妙)한 차h3t 화면을 차h3t 구현해왔다. 차h3t 주류와 차h3t 서브 차h3t 컬처를 차h3t 포함하는 차h3t 애니메이션 차h3t 장르에서 차h3t 영향을 차h3t 받은 차h3t 동시대 차h3t 일본 차h3t 회화의 차h3t 흐름에 차h3t 차h3t 있는 차h3t 그는 차h3t 고전 차h3t 문학, 8아3우 신화, 마e기ㅐ 전설 마e기ㅐ 등에서 마e기ㅐ 차용하는 마e기ㅐ 경향을 마e기ㅐ 보여왔다. 마e기ㅐ 우리는 마e기ㅐ 타카노의 마e기ㅐ 회화를 마e기ㅐ 일본 마e기ㅐ 현대미술의 마e기ㅐ 지형을 마e기ㅐ 바꿔 마e기ㅐ 놓았던 마e기ㅐ 기획전《슈퍼플랫(SUPERFLAT)》 (도쿄/나고야, 2000)으로 u하4가 장착된 u하4가 일본 u하4가 미술의 u하4가 평면성과 u하4가 만화의 u하4가 편입으로 u하4가 한정 u하4가 짓기보다, ㅐ0s0 에도시대의 ㅐ0s0 화풍에서 ㅐ0s0 미래지향적인 ㅐ0s0 세계관을 ㅐ0s0 지향하는 ㅐ0s0 지점에 ㅐ0s0 주목해 ㅐ0s0 ㅐ0s0 필요가 ㅐ0s0 있다. ㅐ0s0 특히, 2000년대 94ㄴc 중반 94ㄴc 즈음 94ㄴc 일본화의 94ㄴc 화풍들은 94ㄴc 추상에서 94ㄴc 구상으로 94ㄴc 단순히 94ㄴc 회귀하지 94ㄴc 않고 94ㄴc 일러스트적인 94ㄴc 표현을 94ㄴc 이용한 94ㄴc 고전 94ㄴc 회화의 94ㄴc 모티프들을 94ㄴc 가져왔는데, 거거3우 타카노 거거3우 아야의 거거3우 작업은 18세기 거거3우 에도시대의 거거3우 풍속화인 거거3우 독특한 거거3우 구도의 거거3우 우키요에 (浮世絵, ukiyo-e)나 다자5v 이토 다자5v 자쿠추(伊藤若冲, Ito Jakuchu)의 ㅓfog 회화에서 ㅓfog 보이는 ㅓfog 평면적이고 ‘데포르메(deformer)’된 ㅓfog 동물들이 ㅓfog 캐릭터로서 ㅓfog 다루어지는 ㅓfog 계보까지 ㅓfog 올라가볼수있다.

타카노 ㅓfog 아야는 2000년대 ㅓfog 초반부터 ㅓfog 본격적으로 ㅓfog 자연의 ㅓfog 모티브와 ㅓfog 신화에 ㅓfog 나올 ㅓfog 법한 ㅓfog 동물을 ㅓfog 소재로 ㅓfog 가져와 ㅓfog 지상에 ㅓfog 묶여 ㅓfog 있는 ㅓfog 세속적인 ㅓfog 이야기의 ㅓfog 가능성들을 ㅓfog 유토피아와 ㅓfog 디스토피아가 ㅓfog 존립하는 ㅓfog 독특한 ㅓfog 세계관으로 ㅓfog 만들어 ㅓfog 왔다. ㅓfog 타카노의 ㅓfog 시그니처라 ㅓfog ㅓfog ㅓfog 있는 ㅓfog 검은 ㅓfog 부분으로 ㅓfog 가득 ㅓfog ㅓfog 거대한 ㅓfog 눈의 ㅓfog 소녀는 ㅓfog 성정체성이 ㅓfog 다소 ㅓfog 모호하다.그의 ㅓfog 작업에서 ㅓfog 소녀, 3으cr 소년, 파c쟏g 인간이 파c쟏g 아닌 파c쟏g 외계 파c쟏g 생명체, 1기4r 혹은 1기4r 요정일 1기4r 1기4r 있는 1기4r 중성의 1기4r 캐릭터는 1기4r 중요한 1기4r 위치에 1기4r 1기4r 있다. 1기4r 작업의 1기4r 형식적 1기4r 특성상 1기4r 만화 1기4r 캐릭터로 1기4r 읽혀지는 1기4r 대상은 1기4r 작가 1기4r 자신 1기4r 혹은 1기4r 화면을 1기4r 바라보고 1기4r 있는 1기4r 관객과 1기4r 미러링(mirroring)한 1기4r 모습일지도 1기4r 모른다. 1기4r 이들은 1기4r 자화상과 1기4r 같은 1기4r 초상화와 1기4r 복수의 1기4r 군상으로 1기4r 등장하는데, 거으6기 화면을 거으6기 가득 거으6기 메우고 거으6기 있는 거으6기 다채로운 거으6기 요소들은 거으6기 미시적인 거으6기 서사의 거으6기 자서전적 거으6기 측면일 거으6기 수도 거으6기 있고, ㅐ아8y 주술적이면서 ㅐ아8y 보편적인 ㅐ아8y 서사에 ㅐ아8y 관한 ㅐ아8y ㅐ아8y 현실적인 ㅐ아8y 세계관을 ㅐ아8y 내포하기도 ㅐ아8y 한다. ㅐ아8y 시공간의 ㅐ아8y 층위가 ㅐ아8y 서로에게 ㅐ아8y ㅐ아8y 영향을 ㅐ아8y 주지 ㅐ아8y 않은 ㅐ아8y ㅐ아8y 각각의 ㅐ아8y 좌표들이 ㅐ아8y 화면에 ㅐ아8y 펼쳐진 ㅐ아8y 것처럼, 1아s기 이야기의 1아s기 파편들로 1아s기 구성된 1아s기 도시-생태주의와 1아s기 허구의 1아s기 신화적 1아s기 세계관은 1아s기 이번 1아s기 전시 《Let’s make the universe a better place》를 1아s기 통해, 히bdn 다수의 히bdn 개인이 히bdn 안고 히bdn 있는 히bdn 지극히 히bdn 보편적인 히bdn 삶에 히bdn 대한 히bdn 시선으로 히bdn 이동한다.

서울에서 히bdn 보여주게 히bdn 히bdn 신작들은 히bdn 작가가 히bdn 방문했던 히bdn 한국 히bdn 여학교들과 히bdn 억압된 히bdn 개인의 히bdn 자율성에 히bdn 대한 히bdn 저항, a다거t 그리고 a다거t 순수한 a다거t 행복을 a다거t 향한 a다거t 이상으로 a다거t 구축한 a다거t 작가만의 a다거t 유토피아를 a다거t 기반으로 a다거t 제작되었다. a다거t 타카노는 a다거t 엄격한 a다거t 규칙과 a다거t 순응으로 a다거t 생겨나는 a다거t 동질적 a다거t 사상이나 a다거t 믿음 a다거t 아래, a갸차f 오랜 a갸차f 교복 a갸차f 문화에 a갸차f 속한 a갸차f 여학생들을 a갸차f 작가 a갸차f 자신의 a갸차f 신원으로 a갸차f 동일시해 a갸차f 본다. a갸차f 특히, eb나v 작가가 eb나v 추구한 eb나v 행복에 eb나v 대한 eb나v 가치관의 eb나v 이상은 eb나v 북미 eb나v 원주민 eb나v 신화와 eb나v 동양 eb나v 철학을 eb나v 두고 eb나v 비교 eb나v 신화학에 eb나v 대해 eb나v 연구했던 eb나v 신화학자 eb나v 조셉 eb나v 캠벨(Joseph John Campbell, 1904-1987) t으po t으po 언급했던 “최상의 t으po 행복의 t으po 발견하는 t으po 것이 t으po t으po 자신을 t으po 향한 t으po 자유의 t으po 마음에 t으po t으po 기울이는 t으po 것”에 t으po 착안한다. t으po 타카노는 “설령 t으po 누군가에게 t으po 아주 t으po 사소한 t으po 것이라 t으po 해도 t으po 개개인의 t으po 삶에 t으po 생기를 t으po 불어넣는다면, mv사d 자연스레 mv사d 여러 mv사d 개인이 mv사d 모인 mv사d 인류 mv사d 전체가 mv사d 더나은 mv사d 곳으로 mv사d 회복될 mv사d mv사d 이다”라고 mv사d 말함으로써, ㅐl0타 시스템이 ㅐl0타 보편의 ㅐl0타 행복을 ㅐl0타 이끌지 ㅐl0타 않는다는 ㅐl0타 생각을 ㅐl0타 뒷받침한다. ㅐl0타 그러므로 ㅐl0타 최근 ㅐl0타 일본 ㅐl0타 현대미술에서 ㅐl0타 전체보다 ㅐl0타 개인, ㅓㅓ가f 역사보다 ㅓㅓ가f 현재를 ㅓㅓ가f 표현하는 ㅓㅓ가f 것에 ㅓㅓ가f 집중 ㅓㅓ가f 했던 ㅓㅓ가f 것과 ㅓㅓ가f 유사하게 ㅓㅓ가f 지금, 0oㅐ4 여기, 마ㅐiu 우리의 마ㅐiu 일상을 마ㅐiu 구성하고 마ㅐiu 있는 마ㅐiu 목소리에 마ㅐiu 관한 마ㅐiu 작가 마ㅐiu 특유의 마ㅐiu 시선을 마ㅐiu 만화적인 마ㅐiu 마ㅐiu 프레임으로 마ㅐiu 기호화한다.

그는 마ㅐiu 한때 마ㅐiu 상점의 마ㅐiu 간판들이나 마ㅐiu 주택의 마ㅐiu 건축 마ㅐiu 양식 마ㅐiu 마ㅐiu 일본 마ㅐiu 도시의 마ㅐiu 포스트모던한 마ㅐiu 구조들을 마ㅐiu 직관적으로 마ㅐiu 퍼즐 마ㅐiu 조각들을 마ㅐiu 맞추듯이 마ㅐiu 공간의 마ㅐiu 관계와 마ㅐiu 물리적 마ㅐiu 구조물들을 마ㅐiu 적극적으로 마ㅐiu 가져왔다면, ㅐㅓ마y 신작들의 ㅐㅓ마y 배경은 ㅐㅓ마y 부분 ㅐㅓ마y 확대를 ㅐㅓ마y ㅐㅓ마y 것처럼 ㅐㅓ마y 풍경보다 ㅐㅓ마y 인물에 ㅐㅓ마y 무게를 ㅐㅓ마y 둔다. ㅐㅓ마y 그렇다면 ㅐㅓ마y 그가 ㅐㅓ마y 받은 ㅐㅓ마y 한국 ㅐㅓ마y 여학교의 ㅐㅓ마y 청소년과 ㅐㅓ마y 오늘날에 ㅐㅓ마y 보편적인 ㅐㅓ마y 여성에 ㅐㅓ마y 대한 ㅐㅓ마y 인상은 ㅐㅓ마y 어떤 ㅐㅓ마y 것이었을까? ㅐㅓ마y 여학교들로만 ㅐㅓ마y 구성된 ㅐㅓ마y 작은 ㅐㅓ마y 체제 ㅐㅓ마y 안에 ㅐㅓ마y 사회적 ㅐㅓ마y 역할을 ㅐㅓ마y 찾아가고 ㅐㅓ마y 주체성을 ㅐㅓ마y 확립하는 ㅐㅓ마y 청소년기의 ㅐㅓ마y 특수한 ㅐㅓ마y 환경에서 ㅐㅓ마y 만들어지는 ㅐㅓ마y 개인은 2020년을 ㅐㅓ마y 살아가는 ㅐㅓ마y 어른과 ㅐㅓ마y 크게 ㅐㅓ마y 달라졌을까? ㅐㅓ마y ㅐㅓ마y 둘의 ㅐㅓ마y 공통점은 ㅐㅓ마y 현재를 ㅐㅓ마y 살고 ㅐㅓ마y 있는 ㅐㅓ마y 여성의 ㅐㅓ마y 보편적인 ㅐㅓ마y 삶에 ㅐㅓ마y 대한 ㅐㅓ마y 것이며 ㅐㅓ마y 다양성과 ㅐㅓ마y 개성이라는 ㅐㅓ마y 가치를 ㅐㅓ마y 중요하게 ㅐㅓ마y 생각하는 ㅐㅓ마y 시기와 ㅐㅓ마y 더불어, 걷갸sㄴ 사적인 걷갸sㄴ 영역부터 걷갸sㄴ 공적 걷갸sㄴ 영역에 ‘젠더’가 걷갸sㄴ 강력한 걷갸sㄴ 체제로 걷갸sㄴ 작동한다는 걷갸sㄴ 점이다. 걷갸sㄴ 나아가, 히라ㅐ가 히라ㅐ가 히라ㅐ가 사회생활을 히라ㅐ가 했던 히라ㅐ가 여성, 5다yi 결혼 5다yi 생활에서 5다yi 자식의 5다yi 엄마이자 5다yi 남편의 5다yi 아내로서 5다yi 지극히 5다yi 일반적인 5다yi 삶이 5다yi 어린 5다yi 시절, 2다다j 학창 2다다j 시절과 2다다j 별반 2다다j 다르지 2다다j 않았던 2다다j 소수와 2다다j 주변으로 2다다j 점철된 2다다j 여성으로서의 2다다j 정체성을 2다다j 포괄 2다다j 한다. 2다다j 타카노가 2다다j 바라본 2다다j 이들의 2다다j 자아는 2다다j 어린 2다다j 시절부터 2다다j 각인된 2다다j 여성에 2다다j 대한 2다다j 개인-가족-사 2다다j 회의 2다다j 구성원의 2다다j 무형의 2다다j 폭력적 2다다j 시선이 2다다j 지금의 2다다j 여학교에서도 2다다j 여전히 2다다j 존재하며, dz걷하 사회에서 “여성 dz걷하 혐오”라는 dz걷하 dz걷하 다른 dz걷하 형태로 dz걷하 변형되어 dz걷하 충돌하는 dz걷하 것을 dz걷하 본능적으로 dz걷하 인지할 dz걷하 것이다.

타카노의 dz걷하 신작은 dz걷하 개인의 dz걷하 행복과 dz걷하 정체성, 1ㅓgs 독립적인 1ㅓgs 존재에 1ㅓgs 대한 1ㅓgs 작은 1ㅓgs 신화와 1ㅓgs 유토피아의 1ㅓgs 세계를 1ㅓgs 피로감과 1ㅓgs 무력감의 1ㅓgs 시선이 1ㅓgs 아닌, xu가c 여학교에서 xu가c 발현되는 xu가c 정체성의 xu가c 가능성들에 xu가c 주목한다. xu가c 그의 xu가c 작업은 xu가c 여성의 xu가c 소외에 xu가c 대한 xu가c 강요 xu가c 등의 xu가c 부정적인 xu가c 면모보다 ‘나’를 xu가c 구성하고 xu가c 정체성이 xu가c 다듬어지는 xu가c 개인의 xu가c 사소한 xu가c 경험들을 xu가c 드러낸다. xu가c 작업에 xu가c 등장 xu가c 하는 xu가c 소녀들은 xu가c 규정된 xu가c 여성다움 xu가c 혹은 xu가c xu가c 역할의 xu가c 정체감을 xu가c 학습하는 xu가c 시기에 xu가c 존재하는 xu가c 양성성이 xu가c 갖고 xu가c 있는 xu가c 모호한 xu가c 지점이 xu가c 캐릭터의 xu가c 스타일로 xu가c 등장한다. xu가c 이들의 xu가c 모습은 xu가c 제도의 xu가c xu가c 안에서 xu가c 만들어지는 xu가c 규범에 xu가c 의해 xu가c 끊어지는 xu가c 개인적인 xu가c 관계들과 xu가c 사회로부터 xu가c 배제되고 xu가c 가정에서 xu가c 유폐되는 xu가c xu가c 사람이 xu가c 아닌, 아v다으 우정, 0m나u 욕망, ㅐ자d6 일탈, 갸w3r 평등이라는 갸w3r 관계에 갸w3r 얽힌 갸w3r 익살스럽고 갸w3r 순수한 갸w3r 개인에 갸w3r 관한 갸w3r 단편적인 갸w3r 서사 갸w3r 속에 갸w3r 구현된다. 갸w3r 이번 갸w3r 신작에 갸w3r 대한 갸w3r 변화는 갸w3r 타카노의 갸w3r 회화에 갸w3r 중심을 갸w3r 차지했던 갸w3r 신화적, 기파s나 지리적 기파s나 관심에서 기파s나 잠시 기파s나 비껴가 기파s나 정서적, ㅓ8qu 관계적 ㅓ8qu 관점과 ㅓ8qu 동시에, r쟏k쟏 기존 r쟏k쟏 작업에서 r쟏k쟏 흔히 r쟏k쟏 r쟏k쟏 r쟏k쟏 있었던 r쟏k쟏 현재와 r쟏k쟏 과거, ㅐe2m 그리고 ㅐe2m 미래로 ㅐe2m 나아가는 ㅐe2m 포털의 ㅐe2m 중간지점에 ㅐe2m 대한 ㅐe2m 이야기들의 ㅐe2m 단편들로 ㅐe2m 이어진다. ㅐe2m 자연-인간, d마ㅈw 자아-타인이 d마ㅈw 하나의 d마ㅈw 세계에 d마ㅈw 공존하게끔 d마ㅈw 안에서 d마ㅈw 밖으로, 사hkd 밖에서 사hkd 안으로 사hkd 연결시키는 사hkd 작가의 사hkd 의지는 사hkd 여성과 사hkd 남성이라는 사hkd 규정된 사hkd 개별 사hkd 정체성 사hkd 너머에 사hkd 생태, ㅐjxi 나아가, m거하d 인류의 m거하d 동등한 m거하d 구조에 m거하d 대한 m거하d 미래지향적인 m거하d 세계관으로 m거하d 귀결된다.


여러분들의 m거하d 안전을 m거하d 위하여 m거하d 추후 m거하d 공지가 m거하d 있을 m거하d 때까지 m거하d 예약제로 m거하d 운영됩니다.
예약은 m거하d 방문 m거하d 전 seoul@perrotin.com m거하d 으로 m거하d 이메일 m거하d 부탁드립니다.

출처: m거하d 페로탕 m거하d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아야 타카노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보존과학자 C의 c라바w 하루 Conservator C's Day

May 26, 2020 ~ Nov. 29, 2020

초대거부 : Invitation Denied-Part 1

Oct. 14, 2020 ~ Nov.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