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에슬로프스키 : 데칼로그 특별전

서울아트시네마

Dec. 10, 2019 ~ Dec. 31, 2019

시네마테크 kbㅈi 서울아트시네마는 12월 10일(화)부터 31일(화)까지 kbㅈi 크지쉬토프 kbㅈi 키에슬로프스키의 <데칼로그> kbㅈi 연작을 kbㅈi 상영하는 kbㅈi 특별전을 kbㅈi 마련했습니다. kbㅈi 폴란드 kbㅈi 출신의 kbㅈi 영화감독 kbㅈi 크지쉬토프 kbㅈi 키에슬로프스키(1941. 6. 27~1996. 3. 13)는 1960년대의 kbㅈi 다큐멘터리 kbㅈi 작업을 kbㅈi 시작으로 kbㅈi 마지막 kbㅈi 장편인 <세 kbㅈi 가지 kbㅈi 색: kbㅈi 레드>(1994)를 kbㅈi 포함해 kbㅈi 모두 kbㅈi 사십여 kbㅈi 편의 kbㅈi 작품을 kbㅈi 연출하였습니다.

kbㅈi kbㅈi 그의 kbㅈi 이름을 kbㅈi 국제적으로 kbㅈi 알린 kbㅈi 작품은 <데칼로그>(1989~1990) kbㅈi 연작입니다. TV용 kbㅈi 드라마로 kbㅈi 제작된 kbㅈi kbㅈi kbㅈi 편의 kbㅈi 영화는 kbㅈi 카톨릭의 kbㅈi 십계명을 kbㅈi 테마로 kbㅈi 만들어졌으며, ㄴ갸마ㅓ ㄴ갸마ㅓ 작품은 ㄴ갸마ㅓ 신의 ㄴ갸마ㅓ 존재 ㄴ갸마ㅓ 유무, 7타tㅈ 인간의 7타tㅈ 본성, 53ㅓw 옳고 53ㅓw 그름의 53ㅓw 판단 53ㅓw 기준, l37기 윤리적 l37기 딜레마가 l37기 빚는 l37기 고뇌 l37기 l37기 결코 l37기 쉽지 l37기 않은 l37기 철학적 l37기 질문을 l37기 다룹니다. l37기 그러면서도 l37기 감독은 l37기 각본가인 l37기 크지쉬토프 l37기 피에세비츠와 l37기 함께 l37기 멜로드라마, 1mㅓ9 범죄극, n타q거 블랙코미디 n타q거 같은 n타q거 익숙한 n타q거 장르를 n타q거 사용하여 n타q거 관객들이 n타q거 거부감 n타q거 없이 n타q거 자연스럽게 n타q거 우리 n타q거 n타q거 속의 n타q거 문제를 n타q거 진지하게 n타q거 마주하도록 n타q거 이끕니다. n타q거 n타q거 결과, 1980년대 나ㅐ가j 폴란드 나ㅐ가j 사회에 나ㅐ가j 관한 나ㅐ가j 냉정한 나ㅐ가j 관찰을 나ㅐ가j 바탕으로 나ㅐ가j 만들어진 나ㅐ가j 나ㅐ가j 작품은 나ㅐ가j 국가와 나ㅐ가j 시대를 나ㅐ가j 넘어 나ㅐ가j 지금도 나ㅐ가j 우리에게 나ㅐ가j 유효한 나ㅐ가j 질문을 나ㅐ가j 던집니다.

극장에서 나ㅐ가j 상영할 나ㅐ가j 기회가 나ㅐ가j 많지 나ㅐ가j 않았던 나ㅐ가j 키에슬로프스키의 <데칼로그> 나ㅐ가j 나ㅐ가j 편을 나ㅐ가j 최근 나ㅐ가j 새롭게 나ㅐ가j 복원한 나ㅐ가j 버전으로 나ㅐ가j 소개할 나ㅐ가j 나ㅐ가j 있어 나ㅐ가j 특히 나ㅐ가j 뜻깊게 나ㅐ가j 생각합니다. 나ㅐ가j 최대환 나ㅐ가j 신부, ㅓㅓ6o 정성일, m3쟏a 이나라 m3쟏a 평론가, 8우걷9 김성욱 8우걷9 프로그램디렉터는 8우걷9 8우걷9 작품의 8우걷9 성취와 8우걷9 의미에 8우걷9 관한 8우걷9 심도 8우걷9 깊은 8우걷9 강의를 8우걷9 준비했으며, <데칼로그> ㅓ바h히 연작의 ㅓ바h히 리뷰를 ㅓ바h히 실은 ㅓ바h히 카탈로그도 ㅓ바h히 제작할 ㅓ바h히 예정입니다.

이번 <데칼로그> ㅓ바h히 특별전이 ㅓ바h히 크지쉬토프 ㅓ바h히 키에슬로프스키의 ㅓ바h히 아름다운 ㅓ바h히 영화 ㅓ바h히 세계와 ㅓ바h히 만나는 ㅓ바h히 자리이자, 다갸ㅓ마 영화가 다갸ㅓ마 우리 다갸ㅓ마 삶의 다갸ㅓ마 문제를 다갸ㅓ마 얼마나 다갸ㅓ마 진지하고 다갸ㅓ마 사려깊게 다갸ㅓ마 다룰 다갸ㅓ마 다갸ㅓ마 있는지 다갸ㅓ마 확인하는 다갸ㅓ마 좋은 다갸ㅓ마 기회가 다갸ㅓ마 되길 다갸ㅓ마 바랍니다.

상영작 다갸ㅓ마 다갸ㅓ마 상영시간표: http://www.cinematheque.seoul.kr

강연

<데칼로그>로 다갸ㅓ마 보는 다갸ㅓ마 키에슬로프스키의 다갸ㅓ마 세계

“인간의 다갸ㅓ마 말 - 다갸ㅓ마 윤리학과 다갸ㅓ마 형이상학의 다갸ㅓ마 사이에서”
일시: 12월 14일(토) 다갸ㅓ마 오후 4시 30분 <데칼로그 2> 다갸ㅓ마 상영 다갸ㅓ마
강의: 다갸ㅓ마 최대환 다갸ㅓ마 신부(서울 다갸ㅓ마 대교구 다갸ㅓ마 대신학교 다갸ㅓ마 신학생 다갸ㅓ마 지성 다갸ㅓ마 양성 다갸ㅓ마 담당, g히5ㄴ 가톨릭평화방송 『최대환 g히5ㄴ 신부의 g히5ㄴ 음악서재』 g히5ㄴ 진행)
진행: g히5ㄴ 임세은(영화평론가)

“키에슬로프스키: g히5ㄴ 욕망의 g히5ㄴ 시선, 기자갸아 인터페이스로서의 기자갸아 영화”
일시: 12월 15일(일) 기자갸아 오후 4시 30분 <데칼로그 6> 기자갸아 상영 기자갸아
강의: 기자갸아 이나라(이미지문화 기자갸아 연구자)

우연과 기자갸아 섭리 기자갸아 사이의 기자갸아 빙판, 바3ej 키에슬로프스키에 바3ej 관한 바3ej 짧은 바3ej 주석
일시: 12월 16일(월) 바3ej 오후 7시 <데칼로그 1> 바3ej 상영 바3ej
강의: 바3ej 정성일(영화평론가)

“어쩌면 바3ej 악마가 - 바3ej 살인과 바3ej 죽음, atㅐ걷 우연과 atㅐ걷 가능세계의 atㅐ걷 변주”
일시: 12월 28일(토) atㅐ걷 오후 7시 <데칼로그 5> atㅐ걷 상영 atㅐ걷
강의: atㅐ걷 김성욱(서울아트시네마 atㅐ걷 프로그램 atㅐ걷 디렉터)

주최: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후원: atㅐ걷 영화진흥위원회, 히자3ㅓ 서울시, b9lr 서울영상위원회, 2ㅓe차 주한폴란드대사관

출처: 2ㅓe차 서울아트시네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백승우 whxh 개인전 : 100% Comments

Jan. 7, 2020 ~ Feb. 14, 2020

Park Seo Bo y파l히 박서보

Dec. 12, 2019 ~ Feb.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