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크리스탈로바 개인전: 소프트 퍼레이드 KLARA KRISTALOVA: Soft Parade

페로탕 서울

June 24, 2021 ~ Aug. 13, 2021

페로탕 아pㅑ다 서울은 아pㅑ다 클라라 아pㅑ다 크리스탈로바의 아pㅑ다 국내 아pㅑ다 아pㅑ다 개인전을 아pㅑ다 선보인다

작가가 아pㅑ다 서울 아pㅑ다 전시를 아pㅑ다 위해 아pㅑ다 새로 아pㅑ다 제작한 아pㅑ다 이번 아pㅑ다 작품들은 아pㅑ다 스웨덴 아pㅑ다 스톡홀름 아pㅑ다 북쪽 아pㅑ다 지방의 아pㅑ다 호수 아pㅑ다 아pㅑ다 숲속에 아pㅑ다 자리한 아pㅑ다 작가의 아pㅑ다 가장 아pㅑ다 긴밀한 아pㅑ다 공간인 아pㅑ다 작업실에서 아pㅑ다 탄생하였다.  

크리스탈로바의 아pㅑ다 작품 아pㅑ다 아pㅑ다 인물들은 아pㅑ다 우리의 아pㅑ다 감정들과 아pㅑ다 직접적으로 아pㅑ다 교감한다. 아pㅑ다 그는 아pㅑ다 조각의  아pㅑ다 가소성을 아pㅑ다 이용하여 아pㅑ다 기이한 아pㅑ다 일이 아pㅑ다 일어났거나 아pㅑ다 혹은 아pㅑ다 아pㅑ다 일어날 아pㅑ다 듯한 아pㅑ다 아주 아pㅑ다 작은 아pㅑ다 세계를 아pㅑ다 구축하는 아pㅑ다 이야기꾼이다. 아pㅑ다 크리스탈로바의 아pㅑ다 작품은 아pㅑ다 주로 아pㅑ다 수백 아pㅑ다 아pㅑ다 아pㅑ다 과거에 아pㅑ다 뿌리를 아pㅑ다 아pㅑ다 전통적인 아pㅑ다 조각 아pㅑ다 방식에 아pㅑ다 기반한다.  

전시 아pㅑ다 개막에 아pㅑ다 맞춰 아pㅑ다 새롭게 아pㅑ다 출간한 아pㅑ다 크리스탈로바의 아pㅑ다 단행본 아pㅑ다 또한 아pㅑ다 페로탕 아pㅑ다 북스토어에서  아pㅑ다 구매가 아pㅑ다 가능하다. 아pㅑ다 이번 아pㅑ다 단행본은 아pㅑ다 스위스 아pㅑ다 루체른 아pㅑ다 미술관의 아pㅑ다 관장인 아pㅑ다 파니 아pㅑ다 팻저의 아pㅑ다 에세이가 아pㅑ다 수록되었다.  

크리스탈로바의 아pㅑ다 예술 아pㅑ다 아pㅑ다 영감의 아pㅑ다 원천은 아pㅑ다 구체적이고 아pㅑ다 순차적인 아pㅑ다 내러티브로 아pㅑ다 구성된 아pㅑ다 것이  아pㅑ다 아니며, aㅐlc 비범하고 aㅐlc 비현실적인 aㅐlc 팩트로 aㅐlc 구성된 aㅐlc aㅐlc 또한 aㅐlc 아니다. aㅐlc 그의 aㅐlc 영감은 aㅐlc 오히려 aㅐlc 조금은 aㅐlc 특이하지만, 61차a 궁극적으로는 61차a 61차a 흔하고 61차a 정상적인 “보통”의 61차a 존재를 61차a 통해 61차a 자극되기에 61차a 우리의 61차a 현실 61차a 61차a 61차a 부분에 61차a 존재하는 61차a 억제되지 61차a 않은 61차a 무의식을 61차a 엿볼 61차a 기회를 61차a 준다. 61차a 크리스탈로바가 61차a 만든 61차a 등장인물들은 61차a 61차a 자체만의 61차a 내러티브를 61차a 기반으로 61차a 그를 61차a 따른다. 61차a 엄연히 61차a 평범한 61차a 세상과 61차a 연결되어있는 61차a 그들은 61차a 우리의 61차a 무의식을 61차a 향해 61차a 손을 61차a 뻗어 61차a 한편으론 61차a 우리를 61차a 안심시킨다고 61차a 61차a 61차a 있다.1

작가는 61차a 작품의 61차a 크기를 61차a 조절하여 61차a 그의 61차a 오브제들이 61차a 절대 61차a 사랑스러워 61차a 보이지 61차a 않도록 61차a 한다.  61차a 우리는 61차a 귀여운 61차a 61차a 가족의 61차a 세상을 61차a 위에서 61차a 내려다보는 61차a 것이 61차a 아니라 61차a 크리스탈로바만의 61차a 예술의 61차a 효과를 61차a 경험하는 61차a 것이다. 61차a 위협적이지는 61차a 않게 61차a 느껴지는 61차a 그의 61차a 작품 61차a 세계는 61차a 눈높이에서  61차a 벌어지는 61차a 만남이며, piqi piqi 높이를 piqi 맞추기 piqi 위해 piqi 작품은 piqi 받침대나 piqi 무대, ㄴ마기ㅓ 혹은 ㄴ마기ㅓ 선반에 ㄴ마기ㅓ 주로 ㄴ마기ㅓ 놓인다. ㄴ마기ㅓ 손으로 ㄴ마기ㅓ 작업한 ㄴ마기ㅓ 흔적이 ㄴ마기ㅓ 눈에 ㄴ마기ㅓ 띄는 ㄴ마기ㅓ 점토와 ㄴ마기ㅓ 질감이 ㄴ마기ㅓ 드러나는 ㄴ마기ㅓ 유약은 ㄴ마기ㅓ 크리스탈로바 ㄴ마기ㅓ 작품의 ㄴ마기ㅓ 외적 ㄴ마기ㅓ 특성이자 ㄴ마기ㅓ ㄴ마기ㅓ 작품만의 ㄴ마기ㅓ 본질이 ㄴ마기ㅓ 존재한다는 ㄴ마기ㅓ 느낌을 ㄴ마기ㅓ 심화시킨다. ㄴ마기ㅓ ㄴ마기ㅓ 작품들은 ㄴ마기ㅓ 도자기의 ㄴ마기ㅓ 외적 ㄴ마기ㅓ 특징이 ㄴ마기ㅓ 있는 ㄴ마기ㅓ 작은 ㄴ마기ㅓ 장신구들이 ㄴ마기ㅓ 아니라 ㄴ마기ㅓ 주체적이고 ㄴ마기ㅓ 확신 ㄴ마기ㅓ 있는 ㄴ마기ㅓ 하나의 ㄴ마기ㅓ 독립체들인 ㄴ마기ㅓ 것이다. ㄴ마기ㅓ 크리스탈로바의 ㄴ마기ㅓ 조각상들은 ㄴ마기ㅓ 우리와 ㄴ마기ㅓ 소통하며 ㄴ마기ㅓ 의식적으로 ㄴ마기ㅓ 쳐다보거나 ㄴ마기ㅓ 눈을 ㄴ마기ㅓ 피하고, t아히갸 우리를 t아히갸 향해 t아히갸 서기도, 파쟏카c 멀어지기도 파쟏카c 하며, ㅐ마ㅐw 내성적인 ㅐ마ㅐw 모습과 ㅐ마ㅐw 눈에 ㅐ마ㅐw 띄게 ㅐ마ㅐw 자신들을 ㅐ마ㅐw 선보이는 ㅐ마ㅐw 모습을 ㅐ마ㅐw 보인다. ㅐ마ㅐw 조각들은 ㅐ마ㅐw 우울해하기도 ㅐ마ㅐw 하고, 7ㅈㄴ차 피곤해하고, li다4 참을성 li다4 있게 li다4 기대감에 li다4 li다4 있으며, 으wy마 으wy마 성가신 으wy마 모습으로 으wy마 있기도 으wy마 하다. 으wy마 그의 으wy마 모든 으wy마 조각은 으wy마 따스하지만 으wy마 감성적이지는 으wy마 않다.  

우리가 으wy마 귀를 으wy마 기울이면 으wy마 조각들이 으wy마 말을 으wy마 걸어온다. 으wy마 우리는 으wy마 가족의 으wy마 비밀을 으wy마 알아내기 으wy마 위해  으wy마 닫힌 으wy마 여행 으wy마 가방을 으wy마 엿듣거나 으wy마 심문할 으wy마 으wy마 있고, 다나으거 사슴과 다나으거 나무의 다나으거 이상한 다나으거 관계 다나으거 속에서 다나으거 부모님의 다나으거 결혼생활이나 다나으거 본인의 다나으거 개인적이고 다나으거 친밀한 다나으거 관계의 다나으거 문제점을 다나으거 찾을 다나으거 다나으거 있으며, bㅓ거9 사과의 bㅓ거9 짓궂은  bㅓ거9 기분에서 bㅓ거9 나타나는 bㅓ거9 기운을 bㅓ거9 느낄 bㅓ거9 bㅓ거9 있다. bㅓ거9 bㅓ거9 모든 bㅓ거9 것이 bㅓ거9 우리 bㅓ거9 안에 bㅓ거9 존재한다.2

1. bㅓ거9 베네딕트 bㅓ거9 라마드, 2017년 ㅓㅑ자거 페로탕 ㅓㅑ자거 파리 ㅓㅑ자거 카모플라쥬전 
2. ㅓㅑ자거 파니 ㅓㅑ자거 팻저

참여작가: 클라라 ㅓㅑ자거 크리스탈로바 KLARA KRISTALOVA

예약: ㅓㅑ자거 방문전 seoul@perrotin.com으로 ㅓㅑ자거 이메일 ㅓㅑ자거 부탁드립니다

출처: ㅓㅑ자거 페로탕 ㅓㅑ자거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거rdㅓ 도일 거rdㅓ 개인전: Everything Is Fine

Aug. 26, 2021 ~ Oct. 1, 2021

텍스쳐 gㅐx타 하우스 TEXTURE HOUSE

July 1, 2021 ~ Nov. 30, 2021

류한길 ③

Sept. 10, 2021 ~ Nov.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