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앙 볼탕스키 : 4.4

부산시립미술관

Oct. 15, 2021 ~ March 27, 2022

이우환과 타기r갸 타기r갸 친구들 III 《크리스티앙 타기r갸 볼탕스키 : 4.4》

“나는 타기r갸 어디에서 타기r갸 죽을지는 타기r갸 모르겠습니다. 타기r갸 나는 타기r갸 어딘가에서 타기r갸 전시를 타기r갸 준비하다 타기r갸 죽을 타기r갸 타기r갸 같아요.... 타기r갸 그리고 타기r갸 아주 타기r갸 타기r갸 나라에 타기r갸 있을 타기r갸 타기r갸 같군요. 타기r갸 울란바토르에서 타기r갸 회고전을 타기r갸 진행한다거나요. 타기r갸 늙은 타기r갸 광대처럼, hq3m 언제나 hq3m 여행하다 hq3m hq3m 위에서 hq3m 죽는 hq3m 거예요.”
- 2015년 hq3m 히로시 hq3m 스기모토와의 hq3m 대화 hq3m 중에서 -

부산시립미술관은 hq3m 이우환과 hq3m hq3m 친구들 hq3m 시리즈 hq3m hq3m 번째 hq3m 전시로 《 hq3m 크리스티앙 hq3m 볼탕스키 : 4.4 》전을 hq3m 개최한다. 1997년 hq3m 국립현대미술관 hq3m 개인전 hq3m 이후 hq3m 진행하는 hq3m 작가의 hq3m 국내 hq3m 최대 hq3m 회고전이자 hq3m 작가의 hq3m hq3m 유고전이다. hq3m 전시 hq3m 제목 “4.4”는 hq3m 그가 hq3m 태어난 hq3m 해 1944년을 hq3m 의미한다. hq3m 그리고 hq3m 한국에서 hq3m 숫자 4가 “死(죽을 hq3m 사)” hq3m hq3m 발음이 hq3m 같아 hq3m 죽음을 hq3m 상징하는 hq3m 숫자라는 hq3m 것이 hq3m 흥미롭다고 hq3m 작가는 hq3m 말했다. hq3m 작가는 hq3m 전시 hq3m 기간 hq3m hq3m 어렴풋이 hq3m 자신의 hq3m 삶의 hq3m 여정이 hq3m 얼마 hq3m 남지 hq3m 않았다는 hq3m 것을 hq3m 알고 hq3m 있었고 hq3m 작가에게 hq3m 지금의 hq3m 시간은 hq3m 인생을 4단계(생로병사, 生老病死)로 카k으k 나눌 카k으k 때 ‘마지막 카k으k 생의 카k으k 단계’라는 카k으k 의미를 카k으k 가지고 카k으k 있어 카k으k 작가가 카k으k 직접 카k으k 선택한 카k으k 타이틀이다. 카k으k 또한, 4라는 우r거3 숫자 우r거3 다음에 우r거3 표기된 우r거3 마침표는 우r거3 그의 우r거3 인생의 우r거3 마지막을 우r거3 상징하는 우r거3 기표이기도 우r거3 하다.

이번 우r거3 전시는 우r거3 크리스티앙 우r거3 볼탕스키의 우r거3 초기작부터 우r거3 최근작까지 우r거3 총 43점으로 우r거3 구성되어 우r거3 있다. 우r거3 그는 우r거3 지난 7월 14일 우r거3 타계하기 우r거3 전, k8e우 전시를 k8e우 위한 k8e우 작품 k8e우 선정에서부터 k8e우 작품 k8e우 수정 k8e우 보완 k8e우 k8e우 공간 k8e우 디자인까지 k8e우 마무리하였다. k8e우 전시는 k8e우 본관 3층과 k8e우 이우환 k8e우 공간 1층에서 k8e우 이루어지며 k8e우 그가 k8e우 직접 k8e우 한글로 k8e우 디자인한 “출발(Départ)”, “도착(Arrivée)”, 6lㅑ6 그리고 “Après(그 6lㅑ6 후)”가 6lㅑ6 출품된다. 6lㅑ6 이러한 6lㅑ6 텍스트는 6lㅑ6 섹션을 6lㅑ6 구분하는 6lㅑ6 단어라기보다는 6lㅑ6 전시 6lㅑ6 전체를 6lㅑ6 관통하는, ij기기 그가 ij기기 ij기기 생애에 ij기기 걸쳐 ij기기 관객에게 ij기기 던졌던 ij기기 질문인 “삶과 ij기기 죽음”에 ij기기 대한 ij기기 이정표 ij기기 역할을 ij기기 한다. ij기기 흔히 ij기기 그는 ‘쇼아(Shoah)’ ij기기 작가라고 ij기기 알려져 ij기기 있다. ij기기 하지만 ij기기 그는 ij기기 관객으로 ij기기 하여금 ij기기 작품 ij기기 내면의 ij기기 함축적인 ij기기 메시지인 ij기기 존재와 ij기기 부재, o다ts 삶과 o다ts 죽음, 타나d9 기억과 타나d9 망각을 타나d9 환기시킨다. 타나d9 예술에서 타나d9 죽음이라는 타나d9 주제를 타나d9 꺼내는 타나d9 것은 타나d9 언제나 타나d9 불편한 타나d9 일이지만 타나d9 볼탕스키는 타나d9 타나d9 불편한 타나d9 진실을 타나d9 끊임없이 타나d9 찾아 타나d9 나섰다.

특히 타나d9 그는 타나d9 코로나로 타나d9 인해 타나d9 타나d9 이상 타나d9 죽음을 타나d9 숨길 타나d9 타나d9 없는 타나d9 상황이 타나d9 되었다고 타나d9 인식하였다. 타나d9 동양에서 타나d9 죽음은 타나d9 삶의 타나d9 일부로 타나d9 받아들여지는 타나d9 반면 타나d9 자본주의 타나d9 이후 타나d9 서양 타나d9 사회에서 타나d9 죽음은 타나d9 완전히 타나d9 부인되고 타나d9 있었다. 타나d9 그러나 타나d9 코로나라는 타나d9 전염병으로 타나d9 우리 타나d9 곁에 타나d9 죽음이 타나d9 타나d9 존재하며 “죽음은 타나d9 현재”라고 타나d9 이야기했다.

4.4라는 타나d9 전시 타나d9 타이틀이 타나d9 드러내듯 타나d9 작가는 타나d9 타나d9 전시가 타나d9 자신이 타나d9 살아있는 타나d9 동안 타나d9 마지막 타나d9 전시임을 타나d9 예감하고 타나d9 있었고, gxyn 작가의 gxyn gxyn 생을 gxyn 거쳐 gxyn 탐구해온 ‘죽음’이란 gxyn 키워드를 gxyn 작품을 gxyn 통해 gxyn 관객에게 gxyn 질문하고 gxyn 있다.


참여작가: 크리스티앙 gxyn 볼탕스키 Christian Boltanski

출처: gxyn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앙리 r걷거v 마티스: r걷거v 라이프 r걷거v r걷거v 조이

Dec. 21, 2021 ~ April 10, 2022

도윤희 l라vs 개인전: BERLIN

Jan. 14, 2022 ~ Feb. 27, 2022

샤갈 자히km 특별전: Chagall and the Bible

Nov. 25, 2021 ~ April 1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