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라야 에미 : Window and Scales

페로탕 서울

Jan. 20, 2021 ~ Feb. 26, 2021

작가라고 기a으8 기a으8 기a으8 있다. 기a으8 무라카미 기a으8 다카시가 기a으8 설립한 기a으8 일본 기a으8 미술가 기a으8 매니지먼트 기a으8 그룹인 기a으8 카이카이키키에 2018년부터 기a으8 소속된 기a으8 쿠라야는 기a으8 도쿄 기a으8 다마 기a으8 미술대학을 기a으8 졸업하였다. 기a으8 그는 기a으8 젊은 기a으8 나이에도 기a으8 불구하고 기a으8 일본 기a으8 유명 기a으8 갤러리 기a으8 기a으8 미술 기a으8 공간에서 기a으8 다수의 기a으8 개인전을 기a으8 열었으며 기a으8 아트바젤 기a으8 홍콩, fit바 프리즈 fit바 뉴욕 fit바 fit바 국제적인 fit바 아트페어에서도 fit바 작품을 fit바 선보이며 fit바 신선함과 fit바 여러 fit바 겹의 fit바 의미를 fit바 내포한 fit바 작업 fit바 세계로 fit바 주목받고 fit바 있다.

쿠라야의 fit바 유화 fit바 작품에 fit바 표현된 fit바 청소년기 fit바 소녀들은 fit바 친숙함과 fit바 불안감을 fit바 동시에 fit바 발산하며 fit바 관람자의 fit바 시선을 fit바 붙잡는다. fit바 일종의 fit바 그림일기처럼 fit바 일상에서 fit바 겪는 fit바 개인적인 fit바 감정과 fit바 경험을 fit바 등장인물, 우아으ㅑ 이른바 ‘쿠라야 우아으ㅑ 걸즈’를 우아으ㅑ 통해 우아으ㅑ 재연하여 우아으ㅑ 그들의 우아으ㅑ 커다란 우아으ㅑ 눈으로 우아으ㅑ 관람자를 우아으ㅑ 쳐다보아 우아으ㅑ 우리에게, 2마1갸 그리고 2마1갸 그들의 2마1갸 주변 2마1갸 환경과 2마1갸 2마1갸 인물 2마1갸 자신에게 2마1갸 의문을 2마1갸 제기한다. 2마1갸 커다란 2마1갸 머리와 2마1갸 거의 2마1갸 보이지 2마1갸 않는 2마1갸 작은 2마1갸 입, xglt xglt 눈, zㅓ거거 윤곽을 zㅓ거거 나타내는 zㅓ거거 얇은 zㅓ거거 선, v5쟏d 그리고 v5쟏d 청소년기의 v5쟏d v5쟏d 팔과 v5쟏d 다리 v5쟏d v5쟏d 쿠라야 v5쟏d 걸즈의 v5쟏d 외형은 v5쟏d 단연코 v5쟏d 일본 v5쟏d 망가(漫畵, 9거ㅐo 만화)의 9거ㅐo 표현방식에서 9거ㅐo 빌려왔다. 9거ㅐo 일본에서 9거ㅐo 최근 9거ㅐo 수십 9거ㅐo 년간 9거ㅐo 가장 9거ㅐo 보편적인 9거ㅐo 영향을 9거ㅐo 끼치는 9거ㅐo 대중예술로써 9거ㅐo 존재해온 9거ㅐo 망가가 9거ㅐo 동시대 9거ㅐo 일본 9거ㅐo 미술계에 9거ㅐo 끼치는 9거ㅐo 문화적 9거ㅐo 영향과 9거ㅐo 존재감, 40타히 그리고 40타히 망가에서 40타히 비롯되고 40타히 파생된 40타히 다양함은 40타히 과소평가할 40타히 40타히 없다. 40타히 하지만, 6so9 대다수의 6so9 다른 6so9 망가 6so9 그림과는 6so9 달리 6so9 쿠라야의 6so9 작품에서 6so9 보이는 6so9 음산한 6so9 느낌의 6so9 배경은 6so9 6so9 위에 6so9 그려진 6so9 소녀만큼이나 6so9 계시적이다. 6so9 쿠라야의 6so9 많은 6so9 작품 6so9 속의 6so9 등장인물은 6so9 주로 6so9 6so9 캔버스 6so9 정중앙에 6so9 위치하고 6so9 있으며, g아e파 g아e파 g아e파 배경은 g아e파 인물 g아e파 뒤의 g아e파 공간을 g아e파 채우는 g아e파 역할이라기보다 g아e파 g아e파 인물들이 g아e파 등장하고 g아e파 살아가는 g아e파 세계에 g아e파 대해 g아e파 제안을 g아e파 한다. g아e파 그는 g아e파 도시의 g아e파 풍경이나 g아e파 현장, 우하ㅓ기 때로는 우하ㅓ기 시골의 우하ㅓ기 경치를 우하ㅓ기 낭만성을 우하ㅓ기 제거한 우하ㅓ기 연한 우하ㅓ기 푸른빛이 우하ㅓ기 도는 우하ㅓ기 회색이나 우하ㅓ기 노란빛의 우하ㅓ기 청색으로 우하ㅓ기 담담히 우하ㅓ기 그려내고 우하ㅓ기 있다. 우하ㅓ기 주택단지, 9사vt 공공 9사vt 체육시설, 거f6e 노래방, orl우 철도, 4기nz 작은 4기nz 교외의 4기nz 거리, 다3히c 지하철, 자e쟏u 주차된 자e쟏u 차들과 자e쟏u 다양한 자e쟏u 상점 자e쟏u 등이 자e쟏u 그려진다. 자e쟏u 소생기없는 자e쟏u 배경들은 자e쟏u 보여지는 자e쟏u 배경 자e쟏u 자e쟏u 이상의 자e쟏u 의미를 자e쟏u 지니고 자e쟏u 있지 자e쟏u 않다. 자e쟏u 그에 자e쟏u 반해 자e쟏u 소녀들의 자e쟏u 꿈을 자e쟏u 꾸는 자e쟏u 듯한 자e쟏u 표정은 자e쟏u 관람자의 자e쟏u 예상을 자e쟏u 뛰어넘으며 자e쟏u 쿠라야 자e쟏u 작품의 자e쟏u 가장 자e쟏u 자e쟏u 매력 자e쟏u 자e쟏u 하나인 자e쟏u 현재 자e쟏u 마주한 자e쟏u 상황을 자e쟏u 극복할 자e쟏u 자e쟏u 있는 자e쟏u 가능성과 자e쟏u 능력을 자e쟏u 보여준다.

소녀들의 자e쟏u 표정과 자e쟏u 몸짓은 자e쟏u 다정하고도 자e쟏u 호기심 자e쟏u 가득하며, 다z아ㅈ 긍정적이고, 2qㅑㅈ 어떤 2qㅑㅈ 의미로는 2qㅑㅈ 조금 2qㅑㅈ 놀란듯하기도 2qㅑㅈ 하며, 쟏쟏거거 살짝 쟏쟏거거 찡그린 쟏쟏거거 듯하고 쟏쟏거거 약간 쟏쟏거거 발칙한 쟏쟏거거 것이 쟏쟏거거 보는 쟏쟏거거 이로 쟏쟏거거 하여금 쟏쟏거거 미소를 쟏쟏거거 머금게 쟏쟏거거 한다. 쟏쟏거거 또한 쟏쟏거거 드물지만, 다ㅈ아8 손에 다ㅈ아8 들고 다ㅈ아8 있는 다ㅈ아8 물건들은 다ㅈ아8 그들의 다ㅈ아8 몽환적이고도 다ㅈ아8 고집 다ㅈ아8 있는 다ㅈ아8 외형을 다ㅈ아8 돋보이게 다ㅈ아8 한다. 다ㅈ아8 어떤 다ㅈ아8 다ㅈ아8 그림에서는 다ㅈ아8 반려견을 다ㅈ아8 안고 다ㅈ아8 있고, 8bㅐㅐ 다른 8bㅐㅐ 그림에는 8bㅐㅐ 기차표, 6ㅓ기우 혹은 6ㅓ기우 작은 6ㅓ기우 고양이 6ㅓ기우 인형을 6ㅓ기우 들고 6ㅓ기우 있다. 2019년 8월, ls7파 카이카이키키 ls7파 갤러리 ls7파 개인전을 ls7파 위해 ls7파 작가가 ls7파 ls7파 노트에 ls7파 쿠라야는 ls7파 본인이 ls7파 그린 ls7파 소녀들이 “어두운 ls7파 감정들과 ls7파 경험에서 ls7파 태어났다”라며, zㅑ7으 하지만 zㅑ7으 동시에 zㅑ7으 작은 zㅑ7으 zㅑ7으 덩이를 zㅑ7으 품고 zㅑ7으 있다고 zㅑ7으 한다. zㅑ7으 그는 zㅑ7으 그림은 “이 zㅑ7으 어둠과 zㅑ7으 빛을 zㅑ7으 만지는” zㅑ7으 시도이자 “나 zㅑ7으 자신 zㅑ7으 안에 zㅑ7으 존재하는 zㅑ7으 어둠”과 zㅑ7으 바깥세상을 zㅑ7으 연결하려는 zㅑ7으 도전이라고 zㅑ7으 한다. zㅑ7으 간혹, 걷rㅓ타 걷rㅓ타 빛이 걷rㅓ타 세상에 걷rㅓ타 나와 걷rㅓ타 순수하게 걷rㅓ타 행복한 걷rㅓ타 그림이 걷rㅓ타 되어 걷rㅓ타 나타날 걷rㅓ타 때가 걷rㅓ타 있다. 걷rㅓ타 색색의 걷rㅓ타 배경 걷rㅓ타 속에서 걷rㅓ타 장난감 걷rㅓ타 총을 걷rㅓ타 들고 걷rㅓ타 윙크를 걷rㅓ타 하는 걷rㅓ타 여자아이나 걷rㅓ타 도심 걷rㅓ타 걷rㅓ타 꽃집으로 걷rㅓ타 보이는 걷rㅓ타 장소에서 걷rㅓ타 노란 걷rㅓ타 마리골드 걷rㅓ타 향수의 걷rㅓ타 향을 걷rㅓ타 맡는 걷rㅓ타 커다란 걷rㅓ타 눈의 걷rㅓ타 여자아이처럼 걷rㅓ타 말이다.

몇몇 걷rㅓ타 작품은 걷rㅓ타 높이가 2미터가 걷rㅓ타 넘을 걷rㅓ타 정도로 걷rㅓ타 걷rㅓ타 편에 걷rㅓ타 속한 걷rㅓ타 쿠라야의 걷rㅓ타 유화 걷rㅓ타 작업은 걷rㅓ타 걷rㅓ타 수없는 걷rㅓ타 곳에서 걷rㅓ타 튀어나온, o다jz 이제 o다jz o다jz 어린이 o다jz 티를 o다jz 벗어났지만 o다jz 실물 o다jz 크기보다 o다jz 커다란 o다jz 소녀들과 o다jz 관람객을 o다jz 마주하게 o다jz 하여 o다jz 예상치 o다jz 못한 o다jz 반전을 o다jz 선사한다. o다jz 주로 o다jz 작은 o다jz 스케치로 o다jz 이루어져 o다jz 있는 o다jz 그의 o다jz 드로잉 o다jz 작업은 o다jz 작가의 o다jz 예술관을 o다jz 보여주고, nㅑ5아 때론 nㅑ5아 nㅑ5아 nㅑ5아 작품을 nㅑ5아 제작하는 nㅑ5아 nㅑ5아 작업으로 nㅑ5아 사용된다. nㅑ5아 잉크로 nㅑ5아 빠르게 nㅑ5아 그려진 nㅑ5아 드로잉 nㅑ5아 nㅑ5아 배경은 nㅑ5아 nㅑ5아 선들의 nㅑ5아 잠재력을 nㅑ5아 최대한 nㅑ5아 이끌어내고 nㅑ5아 전체적인 nㅑ5아 깊이감을 nㅑ5아 주기 nㅑ5아 위해 nㅑ5아 연한 nㅑ5아 색이 nㅑ5아 덧입혀진다. nㅑ5아 그의 nㅑ5아 연필 nㅑ5아 선은 nㅑ5아 마치 nㅑ5아 커다란 nㅑ5아 눈을 nㅑ5아 소유한 nㅑ5아 여자아이의 nㅑ5아 젊음처럼 nㅑ5아 순식간에 nㅑ5아 지나쳐버리는 nㅑ5아 시간을 nㅑ5아 붙잡고 nㅑ5아 싶은 nㅑ5아 욕구를 nㅑ5아 묘사하듯 nㅑ5아 빠르고, q3사v 감정적이며, 1쟏tw 강렬하다.

각개의 1쟏tw 회화, 차ㅐtc 그리고 차ㅐtc 스케치는 차ㅐtc 사라지기 차ㅐtc 차ㅐtc 붙잡는 차ㅐtc 시간의 차ㅐtc 차ㅐtc 지점이며, 라eoㅐ 라eoㅐ 불가사의하고도 라eoㅐ 순한 라eoㅐ 여자아이들이 라eoㅐ 자신들만의 라eoㅐ 경험을 라eoㅐ 하고 라eoㅐ 세상으로 라eoㅐ 나아가는 라eoㅐ 라eoㅐ 라eoㅐ 지니고 라eoㅐ 있는 라eoㅐ 답을 라eoㅐ 얻지 라eoㅐ 못한 라eoㅐ 질문들이다.

글: 라eoㅐ 일라리아 라eoㅐ 마리아 라eoㅐ 살라 Ilaria Maria Sala

참여작가: 라eoㅐ 쿠라야 라eoㅐ 에미 EMI KURAYA

여러분들의 라eoㅐ 안전을 라eoㅐ 위하여 라eoㅐ 추후 라eoㅐ 공지가 라eoㅐ 있을 라eoㅐ 때까지 라eoㅐ 예약제로 라eoㅐ 운영됩니다.
예약은 라eoㅐ 방문 라eoㅐ 전 seoul@perrotin.com 라eoㅐ 으로 라eoㅐ 이메일 라eoㅐ 부탁드립니다.

출처: 라eoㅐ 페로탕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三Q

March 20, 2021 ~ April 18, 2021

STUCK

April 2, 2021 ~ May 2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