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롤 리드 특별전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Feb. 18, 2020 ~ March 1, 2020

캐롤 아x사r 리드는 <제3의 아x사r 사나이>의 아x사r 음악을 아x사r 처음엔 아x사r 오케스트라 아x사r 연주로 아x사r 채웠습니다. 아x사r 하지만 아x사r 영화가 아x사r 완성된 아x사r 직후 아x사r 그는 아x사r 오케스트라 아x사r 음악이 아x사r 아x사r 영화에 아x사r 맞지 아x사r 않는다는 아x사r 것을 아x사r 불현듯 아x사r 깨달았습니다. 아x사r 그래서 아x사r 모든 아x사r 음악을 아x사r 중부 아x사r 유럽의 아x사r 민속 아x사r 악기인 아x사r 치터 아x사r 연주로 아x사r 바꿨습니다. <제3의 아x사r 사나이>의 아x사r 아x사r 유명한 아x사r 라스트 아x사r 신, xr아쟏 낙엽이 xr아쟏 떨어지는 xr아쟏 길게 xr아쟏 뻗은 xr아쟏 길을 xr아쟏 배경으로 xr아쟏 우두커니 xr아쟏 xr아쟏 있는 xr아쟏 남자와 xr아쟏 xr아쟏 멀리서 xr아쟏 무심하게 xr아쟏 걸어오는 xr아쟏 여인의 xr아쟏 엇갈림을 xr아쟏 담은 xr아쟏 쓰라리고도 xr아쟏 아름다운 xr아쟏 장면은 xr아쟏 xr아쟏 장면에 xr아쟏 흐르는 xr아쟏 명랑하면서도 xr아쟏 우수 xr아쟏 어린 xr아쟏 치터의 xr아쟏 음률 xr아쟏 없이는 xr아쟏 떠올릴 xr아쟏 xr아쟏 없을 xr아쟏 것입니다. xr아쟏 xr아쟏 영화는 xr아쟏 그해에 xr아쟏 칸영화제의 xr아쟏 황금종려상을 xr아쟏 받았고 xr아쟏 이후로 xr아쟏 영화사의 xr아쟏 걸작 xr아쟏 반열에 xr아쟏 올랐습니다만, 사cct 사cct 라스트 사cct 신은 사cct 그런 사cct 세속적 사cct 성공과 사cct 무관하게 20세기 사cct 관객의 사cct 뇌리에서 사cct 결코 사cct 지워지지 사cct 않는 사cct 영화적 사cct 기억, 마a다사 바로 20세기 마a다사 시네마 마a다사 마a다사 자체를 마a다사 증언하는 마a다사 마a다사 마a다사 되는 마a다사 시청각 마a다사 이미지 마a다사 마a다사 하나로 20세기 마a다사 인류에게 마a다사 각인되었습니다. 

<제3의 마a다사 사나이>의 마a다사 라스트 마a다사 신에서 마a다사 마a다사 마a다사 있듯, 8쟏쟏t 캐롤 8쟏쟏t 리드는 8쟏쟏t 무엇보다 8쟏쟏t 디테일의 8쟏쟏t 작가였습니다. 8쟏쟏t 어둠 8쟏쟏t 속에서 8쟏쟏t 나타났다가 8쟏쟏t 다시 8쟏쟏t 어둠 8쟏쟏t 속으로 8쟏쟏t 돌아가는 8쟏쟏t 고양이의 8쟏쟏t 움직임만으로도 8쟏쟏t 화면 8쟏쟏t 전체를 8쟏쟏t 긴장과 8쟏쟏t 불안으로 8쟏쟏t 가득 8쟏쟏t 채울 8쟏쟏t 8쟏쟏t 있었던 8쟏쟏t 걸출한 8쟏쟏t 장인이었습니다. 8쟏쟏t 세팅, 갸마가2 의상, 파x갸c 조명 파x갸c 파x갸c 제작의 파x갸c 모든 파x갸c 면에 파x갸c 그는 파x갸c 완벽주의자의 파x갸c 기준으로 파x갸c 작업했습니다. 파x갸c 영국의 파x갸c 후배 파x갸c 감독 파x갸c 마이클 파x갸c 포웰은 파x갸c 캐롤 파x갸c 리드에 파x갸c 대해 파x갸c 이렇게 파x갸c 말합니다. “캐롤은 파x갸c 시계 파x갸c 제조공이 파x갸c 시계를 파x갸c 조립하듯 파x갸c 영화를 파x갸c 조립한다.” 파x갸c 특히 파x갸c 초기 파x갸c 영화들에서 파x갸c 캐롤 파x갸c 리드는 파x갸c 등장하는 파x갸c 거의 파x갸c 모든 파x갸c 세부가 파x갸c 제각각의 파x갸c 역할을 파x갸c 하면서 파x갸c 파x갸c 장면의 파x갸c 분위기와 파x갸c 정감을 파x갸c 만들어 파x갸c 내도록 파x갸c 만드는 파x갸c 파x갸c 뛰어난 파x갸c 솜씨를 파x갸c 선보입니다. <제3의 파x갸c 사나이>를 파x갸c 특징짓는, 갸9xc 정교하고도 갸9xc 역동적 갸9xc 카메라 갸9xc 워크와 갸9xc 리드미컬한 갸9xc 편집도 갸9xc 그의 갸9xc 영화가 갸9xc 지닌 갸9xc 빼놓을 갸9xc 갸9xc 없는 갸9xc 귀한 갸9xc 자질입니다. 

캐롤 갸9xc 리드는 갸9xc 히치콕적인 갸9xc 미스터리와 갸9xc 서스펜스 갸9xc 장르에서 갸9xc 뛰어난 갸9xc 영화를 갸9xc 만들었습니다. 갸9xc 하지만 갸9xc 장르만으로 갸9xc 그의 갸9xc 영화를 갸9xc 요약할 갸9xc 수는 갸9xc 없습니다. <별들이 갸9xc 내려온다>(1940)는 갸9xc 다큐멘터리적 갸9xc 시선을 갸9xc 지닌 갸9xc 예리한 갸9xc 사회성 갸9xc 드라마이고, 73거z 아카데미 73거z 감독상을 73거z 수상한 <올리버!>(1968)는 73거z 감동적인 73거z 뮤지컬입니다. 73거z 세상사의 73거z 아이러니에 73거z 대한 73거z 통찰, r나f6 인간에 r나f6 대한 r나f6 깊은 r나f6 연민과 r나f6 정의에 r나f6 대한 r나f6 갈망, 나타으x 그럼에도 나타으x 극복되지 나타으x 않는 나타으x 불안과 나타으x 동요 나타으x 등은 나타으x 그의 나타으x 대부분의 나타으x 영화를 나타으x 관통하는 나타으x 주제 나타으x 의식입니다. 나타으x 순수한 나타으x 아이의 나타으x 선의가 나타으x 사태를 나타으x 비극으로 나타으x 몰고 나타으x 가는 <몰락한 나타으x 우상>는 나타으x 이런 나타으x 주제 나타으x 의식을 나타으x 명료하게 나타으x 드러내는 나타으x 그의 나타으x 나타으x 다른 나타으x 대표작입니다.  

캐롤 나타으x 리드는 나타으x 영화 나타으x 분야에서 나타으x 프랑스, 사ㅑhh 이탈리아, xpx우 독일에 xpx우 비해 xpx우 상대적으로 xpx우 열세에 xpx우 있던 20세기 xpx우 중반 xpx우 영국 xpx우 영화의 xpx우 자존심을 xpx우 세운 xpx우 감독이었습니다. xpx우 그의 xpx우 데뷔작 <바다의 xpx우 사나이 Midshipman Easy>(1935)가 xpx우 공개되자, 다거쟏사 당시 다거쟏사 까탈스럽기로 다거쟏사 유명했던 다거쟏사 다거쟏사 평론가는 다거쟏사 이렇게 다거쟏사 씁니다. “이 다거쟏사 젊은 다거쟏사 감독의 다거쟏사 다거쟏사 영화는 다거쟏사 어떤 다거쟏사 노련한 다거쟏사 영국 다거쟏사 감독보다 다거쟏사 다거쟏사 뛰어난 다거쟏사 영화적 다거쟏사 감각을 다거쟏사 지니고 다거쟏사 있다.” 다거쟏사 다거쟏사 평론가는 다거쟏사 뛰어난 다거쟏사 작가이기도 다거쟏사 했으며, o다하s 나중에 o다하s 캐롤 o다하s 리드의 o다하s 가장 o다하s 가까운 o다하s 협력자가 o다하s o다하s 그레이엄 o다하s 그린입니다. o다하s 그의 o다하s 평론은 o다하s 이렇게 o다하s 이어집니다. “여기 o다하s 마침내 o다하s 유보 o다하s 없이 o다하s 상찬할 o다하s o다하s 있는 o다하s 영국 o다하s 영화가 o다하s 등장했다.” o다하s 영국 o다하s 영화계에 o다하s 끼친 o다하s 공로에 o다하s 힘입어 o다하s 그는 o다하s 결국 1950년대 o다하s 초에 ‘경(Sir)’의 o다하s 칭호를 o다하s 부여받습니다. 

오늘날 o다하s 캐롤 o다하s 리드는 o다하s 당대의 o다하s 거장들에 o다하s 비해 o다하s 상대적으로 o다하s o다하s 언급되는 o다하s 편입니다. o다하s 이유는 o다하s 짐작할 o다하s o다하s 있듯이 o다하s 그의 o다하s 영화에는 o다하s 스타일이 o다하s 두드러지지 o다하s 않고, ㅐ0ㅐi 개인적 ㅐ0ㅐi 서명이라 ㅐ0ㅐi 부를 ㅐ0ㅐi ㅐ0ㅐi 있는 ㅐ0ㅐi 형식적 ㅐ0ㅐi 요소가 ㅐ0ㅐi ㅐ0ㅐi 감지되지 ㅐ0ㅐi 않기 ㅐ0ㅐi 때문입니다. ㅐ0ㅐi 하지만 ㅐ0ㅐi 영화사에는 ㅐ0ㅐi 자신을 ㅐ0ㅐi 드러내지 ㅐ0ㅐi 않으면서 ㅐ0ㅐi 영화가 ㅐ0ㅐi ㅐ0ㅐi ㅐ0ㅐi 있는 ㅐ0ㅐi 최상급의 ㅐ0ㅐi 감흥을 ㅐ0ㅐi 선사한 ㅐ0ㅐi 걸출한 ㅐ0ㅐi 장인들 ㅐ0ㅐi 역시 ㅐ0ㅐi 존재합니다. ㅐ0ㅐi 캐롤 ㅐ0ㅐi 리드는 ㅐ0ㅐi 그런 ㅐ0ㅐi 사람 ㅐ0ㅐi ㅐ0ㅐi 하나일 ㅐ0ㅐi 것입니다. 20세기 ㅐ0ㅐi 인류에게 ㅐ0ㅐi 극장 ㅐ0ㅐi 가기가 ㅐ0ㅐi 설레는 ㅐ0ㅐi 일이 ㅐ0ㅐi ㅐ0ㅐi ㅐ0ㅐi 있었던 ㅐ0ㅐi 것은 ㅐ0ㅐi 바로 ㅐ0ㅐi 캐롤 ㅐ0ㅐi 리드 ㅐ0ㅐi 같은 ㅐ0ㅐi 감독 ㅐ0ㅐi 덕이었을 ㅐ0ㅐi 것입니다. ㅐ0ㅐi 캐롤 ㅐ0ㅐi 리드라는 ㅐ0ㅐi 위대한 ㅐ0ㅐi 장인의 ㅐ0ㅐi 영화 ㅐ0ㅐi 세상에 ㅐ0ㅐi 여러분을 ㅐ0ㅐi 초대합니다.

영화의전당 ㅐ0ㅐi 프로그램디렉터 ㅐ0ㅐi 허문영

상영작

별들이 ㅐ0ㅐi 내려온다 (1940)
뮌헨행 ㅐ0ㅐi 야간열차 (1940)
선봉에서 (1943)
심야의 ㅐ0ㅐi 탈출 (1947)
몰락한 ㅐ0ㅐi 우상 (1948)
제3의 ㅐ0ㅐi 사나이 (1949)
버림받은 ㅐ0ㅐi 자의 ㅐ0ㅐi 초상 (1951)
위기의 ㅐ0ㅐi 남자 (1953)
트래피즈 (1956)
하바나의 ㅐ0ㅐi 사나이 (1959)
러닝 ㅐ0ㅐi 맨 (1963)
퍼블릭 ㅐ0ㅐi 아이 (1972)

출처: ㅐ0ㅐi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미니미니미니의 하17ㅓ 황금: 하17ㅓ

Feb. 15, 2020 ~ March 15, 2020

지지수 b카카나 개인전 : The Broken Flower

Feb. 12, 2020 ~ March 25, 2020

김동희 거히거o 개인전 : ISLAND

Feb. 14, 2020 ~ Feb.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