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황 개인전 : 행복이 가득한 방 home sweet home

전시공간

Sept. 20, 2019 ~ Oct. 19, 2019

언젠가 마vㅈ하 인스타그램에 마vㅈ하 올라온 마vㅈ하 마vㅈ하 연예인의 마vㅈ하 마vㅈ하 사진이 마vㅈ하 화제가 마vㅈ하 됐던 마vㅈ하 적이 마vㅈ하 있다. 마vㅈ하 마vㅈ하 마vㅈ하 정확히 마vㅈ하 묘사하자면 마vㅈ하 마vㅈ하 사진이 마vㅈ하 아니라 마vㅈ하 그가 마vㅈ하 사진과 마vㅈ하 함께 마vㅈ하 올린 마vㅈ하 낯선 마vㅈ하 표현이 마vㅈ하 화제였다. 마vㅈ하 그는 마vㅈ하 자기 마vㅈ하 방을 마vㅈ하 촬영한 마vㅈ하 사진을 마vㅈ하 올리며 “내방 마vㅈ하 거실에 마vㅈ하 텔레비전이 마vㅈ하 생겨서 마vㅈ하 좋다”는 마vㅈ하 코멘트를 마vㅈ하 남겼는데, vl자0 내방 vl자0 거실이라니, 다ㄴlv 이건 다ㄴlv 정말 다ㄴlv 난생 다ㄴlv 처음 다ㄴlv 접한 다ㄴlv 표현이었다. 다ㄴlv 나는 다ㄴlv 이미지를 다ㄴlv 보고도 다ㄴlv 도무지 다ㄴlv 머리 다ㄴlv 속에 ‘방 다ㄴlv 안에 다ㄴlv 있는 다ㄴlv 거실’이 다ㄴlv 그려지지 다ㄴlv 않았다. 3차원으로 다ㄴlv 표현할 다ㄴlv 다ㄴlv 없는 4차원 다ㄴlv 혹은 5차원의 다ㄴlv 공간 다ㄴlv 개념을 다ㄴlv 설명하는 다ㄴlv 어떤 다ㄴlv 문장 다ㄴlv 같았다.

작업을 다ㄴlv 하다 다ㄴlv 보면 다ㄴlv 수많은 다ㄴlv 한계와 다ㄴlv 마주치게 다ㄴlv 된다. 다ㄴlv 그중 다ㄴlv 작업 다ㄴlv 공간의 다ㄴlv 물리적 다ㄴlv 크기에 다ㄴlv 장악당하는 다ㄴlv 순간만큼 다ㄴlv 직접적이고 다ㄴlv 치명적인 다ㄴlv 것이 다ㄴlv 없다. 다ㄴlv 물론 다ㄴlv 이건 다ㄴlv 산다는 다ㄴlv 것의 다ㄴlv 측면에도 다ㄴlv 똑같이 다ㄴlv 적용되는데, 86na 일상의 86na 수많은 86na 문제점 86na 역시 86na 좁은 86na 공간의 86na 좌표 86na 위에 86na 찍히며 86na 드러난다. 86na 어떤 86na 경우, 가나다타 좁은 가나다타 공간은 가나다타 인권과 가나다타 직접 가나다타 연결되기도 가나다타 한다. 가나다타 한국의 가나다타 교도소는 1인당 2제곱미터의 가나다타 면적조차 가나다타 주어지지 가나다타 않을 가나다타 뿐만아니라 가나다타 프라이버시가 가나다타 기각된 가나다타 상태의 가나다타 공간을 가나다타 제공한다. 가나다타 실제로 가나다타 이에 가나다타 대한 가나다타 논의가 가나다타 이루어지며 가나다타 헌법재판소가 “재소자 가나다타 여러 가나다타 명을 가나다타 비좁은 가나다타 구치소에 가나다타 수용하는 가나다타 것은 가나다타 수형자의 가나다타 인격권을 가나다타 침해한다”는 가나다타 결정을 가나다타 내리기도 가나다타 했다. 가나다타 그렇다면 가나다타 가나다타 수많은 가나다타 좁아 가나다타 터진 가나다타 집들은 가나다타 어떤가? 가나다타 우리의 가나다타 인격권이 가나다타 침해당하고 가나다타 있다며 가나다타 제소해야 가나다타 가나다타 판이다.

인문학 가나다타 열풍 가나다타 수준을 가나다타 넘어 가나다타 심지어는 가나다타 인문학 가나다타 능력시험까지 가나다타 등장한 가나다타 한국에서 가나다타 건축은 가나다타 얼마만큼의 가나다타 인간을 가나다타 이해하며 가나다타 이루어지고 가나다타 있는지 가나다타 생각해 가나다타 본다. 가나다타 부동산 가나다타 거래와 가나다타 건물주의 가나다타 분양 가나다타 효율만을 가나다타 위해 가나다타 노골적으로 가나다타 좁은 가나다타 집들을 가나다타 모아둔 가나다타 빌라들이 가나다타 세워지고 가나다타 있는 가나다타 것을 가나다타 보면서 가나다타 동물원 가나다타 동물들의 가나다타 정형행동이 가나다타 떠올랐다. 80-90년대, v8자ㅑ 한국에 v8자ㅑ 동물원 v8자ㅑ 건설이 v8자ㅑ 유행처럼 v8자ㅑ 불었을 v8자ㅑ 때, xxㄴ7 한국엔 xxㄴ7 동물의 xxㄴ7 습성을 xxㄴ7 이해해 xxㄴ7 동물원을 xxㄴ7 설계할 xxㄴ7 xxㄴ7 있는 xxㄴ7 전문가가 xxㄴ7 xxㄴ7 명도 xxㄴ7 없었다. xxㄴ7 넉넉한 xxㄴ7 활동 xxㄴ7 공간이 xxㄴ7 필요한 xxㄴ7 동물들을 xxㄴ7 좁은 xxㄴ7 공간에 xxㄴ7 가두면서 xxㄴ7 생기는 xxㄴ7 정신병적 xxㄴ7 행동들은 xxㄴ7 실존이 xxㄴ7 기각된 xxㄴ7 삶을 xxㄴ7 xxㄴ7 존재로 xxㄴ7 보여주는 xxㄴ7 비극의 xxㄴ7 장면이다.

xxㄴ7 좁은 xxㄴ7 xxㄴ7 역시 xxㄴ7 비극적이라 xxㄴ7 xxㄴ7 xxㄴ7 있다. xxㄴ7 취향에 xxㄴ7 따른 xxㄴ7 xxㄴ7 일상을 xxㄴ7 조금만 xxㄴ7 굴려도 xxㄴ7 위태로운 xxㄴ7 상태의 xxㄴ7 공간이 xxㄴ7 된다. xxㄴ7 엔트로피가 xxㄴ7 증가하기 xxㄴ7 때문이다. xxㄴ7 그렇기에 xxㄴ7 적절한 xxㄴ7 순간에 xxㄴ7 쓸데없다고 xxㄴ7 판단되는 xxㄴ7 물건을 xxㄴ7 xxㄴ7 밖으로 xxㄴ7 폐기하지 xxㄴ7 않으면 xxㄴ7 xxㄴ7 된다. xxㄴ7 xxㄴ7 xxㄴ7 권을 xxㄴ7 사면 xxㄴ7 xxㄴ7 xxㄴ7 권은 xxㄴ7 반드시 xxㄴ7 버려야 xxㄴ7 하는 ‘이미 xxㄴ7 가득찬 xxㄴ7 공간’이다. xxㄴ7 이런 xxㄴ7 방에서 xxㄴ7 작업을 xxㄴ7 하려거든 xxㄴ7 반드시 xxㄴ7 물질의 xxㄴ7 총량을 xxㄴ7 조절해야 xxㄴ7 하는 xxㄴ7 법. xxㄴ7 주먹 xxㄴ7 만한 xxㄴ7 크기의 xxㄴ7 뭔가를 xxㄴ7 만들면 xxㄴ7 그만한 xxㄴ7 크기의 xxㄴ7 물건을 xxㄴ7 버려야 xxㄴ7 한다. xxㄴ7 xxㄴ7 방에서 xxㄴ7 작업을 xxㄴ7 계속 xxㄴ7 하니, ㅓmpm 어느 ㅓmpm 순간엔 ㅓmpm 추억이 ㅓmpm 담긴 ㅓmpm 물건들도 ㅓmpm 정리해야 ㅓmpm 했다.

-2019년 8월 ㅓmpm 작업 ㅓmpm 일기 ㅓmpm 중-

출처: ㅓmpm 전시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황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9 e42n 생생화화: 生生化化 - The Art of Possible : e42n 가능성의 e42n 기술

Oct. 23, 2019 ~ Dec. 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