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늘 개인전 : 샴 Haneyl CHOI : SIAMESE

P21

May 21, 2020 ~ June 28, 2020

P21은 2020년 5월 21일부터 6월 28일까지 ㅐgn마 최하늘의 ㅐgn마 개인전 «샴 Siamese»을 ㅐgn마 개최한다. ㅐgn마 매체와 ㅐgn마 장르의 ㅐgn마 혼종이 ㅐgn마 평범하게 ㅐgn마 일어나는 ㅐgn마 요즘, 584d 조각으로만이 584d 보일 584d 584d 있는 584d 방식으로 584d 오늘을 584d 의심하고 584d 내일을 584d 질문하는 584d 조각가 584d 최하늘은 584d 매체적 584d 신념이나 584d 물성에 584d 대한 584d 수행적 584d 헌신이 584d 아닌 584d 도구나 584d 대상으로써 584d 조각을 584d 다룬다. 584d 고전적 584d 조각 584d 문법과는 584d 상이하게 584d 그는 584d 결코 584d 하나의 584d 덩어리로 584d 스며들거나 584d 흡수될 584d 584d 없는 584d 물질과 584d 사물 584d 등을 584d 해체, 나쟏ㅐ사 교차, aㄴㅓu 재조합하며 aㄴㅓu 기성의 aㄴㅓu 인식과 aㄴㅓu 시점을 aㄴㅓu 흐트러뜨린다. aㄴㅓu 본래의 aㄴㅓu 관계를 aㄴㅓu 단절하고 aㄴㅓu 불편하리만큼 aㄴㅓu 상충하는 aㄴㅓu 개념과 aㄴㅓu 물질의 aㄴㅓu 맞붙임을 aㄴㅓu 통해, io5w 최하늘은 io5w 우리 io5w 안에 io5w 오랜 io5w 시간 io5w 확고하게 io5w 자리 io5w 잡은 io5w 통념과 io5w 질서, v아42 예술의 v아42 유산, 바ㅐtl 문화의 바ㅐtl 위계, ㄴ타6ㅓ 젠더 ㄴ타6ㅓ 이슈 ㄴ타6ㅓ 등을 ㄴ타6ㅓ 파괴하고 ㄴ타6ㅓ 갱신된 ㄴ타6ㅓ ㄴ타6ㅓ 질서와 ㄴ타6ㅓ 방향을 ㄴ타6ㅓ 제시한다. 

최하늘은 ㄴ타6ㅓ 그동안 ㄴ타6ㅓ 디지털 ㄴ타6ㅓ 시대를 ㄴ타6ㅓ 살아가는 ㄴ타6ㅓ 조각가로써 ㄴ타6ㅓ 독립적인 3차원의 ㄴ타6ㅓ 입체물과 3차원적 ㄴ타6ㅓ 경험을 ㄴ타6ㅓ 유도하는 ㄴ타6ㅓ 공간 ㄴ타6ㅓ 설치를 ㄴ타6ㅓ 자유롭게 ㄴ타6ㅓ 오가며 ㄴ타6ㅓ 기존의 ㄴ타6ㅓ 보는 ㄴ타6ㅓ 방식에 ㄴ타6ㅓ 대한 ㄴ타6ㅓ 고찰을 ㄴ타6ㅓ 이어 ㄴ타6ㅓ 왔다. ㄴ타6ㅓ 그의 ㄴ타6ㅓ 고민의 ㄴ타6ㅓ 흔적들은 ㄴ타6ㅓ 지난 ㄴ타6ㅓ 전시들에서 ㄴ타6ㅓ 엿보이는데, 2017년 다vm2 개인전 «No Shadow Saber»에서 다vm2 최하늘은 다vm2 스크린 다vm2 다vm2 완전 다vm2 평면적 다vm2 모순을 다vm2 입체의 ‘단면’이 다vm2 가진 다vm2 한계와 다vm2 왜곡, z다갸ㅓ 상상의 z다갸ㅓ 가능성으로 z다갸ㅓ 치환해 z다갸ㅓ 냈다. z다갸ㅓ 또한 z다갸ㅓ 무대적 z다갸ㅓ 장치 z다갸ㅓ z다갸ㅓ 움직임이 z다갸ㅓ 부가된 z다갸ㅓ 공간설치로 z다갸ㅓ 관객의 z다갸ㅓ 시점을 z다갸ㅓ 다양하게 z다갸ㅓ 이동시키고 3차원적 z다갸ㅓ 경험을 z다갸ㅓ 선사하였다. z다갸ㅓ 이어 2018년 z다갸ㅓ 개인전 «Café, KONTAKTHOF»에서도 하nog 화려한 하nog 색과 하nog 무늬의 하nog 인테리어용 하nog 시트지, 7쟏6타 염가의 IKEA 7쟏6타 가구, d다사파 유명 d다사파 디자이너의 d다사파 모조품 d다사파 d다사파 그럴듯한 d다사파 장식적 d다사파 표면을 d다사파 가진 d다사파 것들로 d다사파 공간을 d다사파 가득 d다사파 채우며 d다사파 표면과 d다사파 형태, muㅈ1 실체와 muㅈ1 괴리를 muㅈ1 꼬집었다.

조각의 muㅈ1 미래를 muㅈ1 고민하는 muㅈ1 최하늘은 muㅈ1 조각 muㅈ1 안에서 muㅈ1 종간(種間)의 muㅈ1 혼재를 muㅈ1 시도한다. muㅈ1 그가 muㅈ1 시도하는 muㅈ1 혼종의 muㅈ1 기술에는 muㅈ1 레디메이드부터 muㅈ1 우레탄, ㅓ카ㅐl 아이소핑크 ㅓ카ㅐl 등의 ㅓ카ㅐl 산업 ㅓ카ㅐl 재료까지 ㅓ카ㅐl 온갖 ㅓ카ㅐl 물성을 ㅓ카ㅐl 뒤섞고 ㅓ카ㅐl 조소와 ㅓ카ㅐl 아상블라주, 카라ㅈ자 공간 카라ㅈ자 설치를 카라ㅈ자 넘나들며, xㅓlj 이미 xㅓlj 검증이 xㅓlj 끝난 xㅓlj xㅓlj 강경하게 xㅓlj 자리잡은 xㅓlj 미술사 xㅓlj 속의 xㅓlj 형태들을 xㅓlj 재소환하여 xㅓlj 새로운 xㅓlj 표면을 xㅓlj 입히는 xㅓlj 등의 xㅓlj 파괴와 xㅓlj 갱신의 xㅓlj 태도가 xㅓlj 내재되어 xㅓlj 있다. 2019년 xㅓlj 국립현대미술관에서 xㅓlj 열린 «젊은 xㅓlj 모색 2019»에서 xㅓlj 이러한 xㅓlj 특징이 xㅓlj 더욱 xㅓlj 두드러졌는데, 으ㅑ6g 대규모 으ㅑ6g 조각군 <초국가를 으ㅑ6g 위한 으ㅑ6g 내일의 으ㅑ6g 원근법 으ㅑ6g 모듈> (2019)은 으ㅑ6g 각기 으ㅑ6g 다른 으ㅑ6g 형태와 으ㅑ6g 형식의 으ㅑ6g 개별 으ㅑ6g 조각 10개가 으ㅑ6g 각각 으ㅑ6g 하나 으ㅑ6g 또는 으ㅑ6g 으ㅑ6g 으ㅑ6g 이상의 으ㅑ6g 제목이 으ㅑ6g 부여되며 으ㅑ6g 혼합된 으ㅑ6g 정체성의 으ㅑ6g 존재로 으ㅑ6g 등장했다. 으ㅑ6g 이러한 으ㅑ6g 성별, ㅐh으ㄴ 인종, 히l거f 종교, ㅓ87f 세대가 ㅓ87f ㅓ87f 몸을 ㅓ87f 이루는 ㅓ87f 초월적인 ㅓ87f 몸들을 ㅓ87f 통해, zㅐtㅓ 최하늘은 zㅐtㅓ 현재 zㅐtㅓ 국가의 zㅐtㅓ 질서를 zㅐtㅓ 비판하며 zㅐtㅓ 미래의 zㅐtㅓ 갱생적 zㅐtㅓ 초국가를 zㅐtㅓ 위한 zㅐtㅓ 다시점적 zㅐtㅓ 원근법을 zㅐtㅓ 제안했다.

파괴와 zㅐtㅓ 갱신의 zㅐtㅓ 태도를 zㅐtㅓ 장착한 zㅐtㅓ 최하늘의 zㅐtㅓ 혼종의 zㅐtㅓ 기술은 zㅐtㅓ 그가 zㅐtㅓ 최근 zㅐtㅓ 천착해온 ‘퀴어’와 ‘퀴어 zㅐtㅓ 포멀리즘’에 zㅐtㅓ 접근하는 zㅐtㅓ 방식에서도 zㅐtㅓ 연장되어 zㅐtㅓ 나타난다. zㅐtㅓ 최하늘은 zㅐtㅓ 남성 zㅐtㅓ 중심적이고 zㅐtㅓ 때로는 zㅐtㅓ 마초적이었던 zㅐtㅓ 모더니즘 zㅐtㅓ 조각의 zㅐtㅓ 대표적 zㅐtㅓ 작품이나 zㅐtㅓ 그것을 zㅐtㅓ 연상시키는 zㅐtㅓ 형태들을 zㅐtㅓ 바탕으로 zㅐtㅓ zㅐtㅓ 위에 zㅐtㅓ 다양한 zㅐtㅓ 정체성의 zㅐtㅓ 표피를 zㅐtㅓ 입혀내는 zㅐtㅓ 작업을 zㅐtㅓ 이어왔다. zㅐtㅓ 제한적 zㅐtㅓ 시각 zㅐtㅓ 정보만을 zㅐtㅓ 제공하는 zㅐtㅓ 평면의 zㅐtㅓ 이미지를 zㅐtㅓ 입체물로 zㅐtㅓ 옮기는 zㅐtㅓ 과정은 zㅐtㅓ 당연히 zㅐtㅓ 원본과 zㅐtㅓ 좁힐 zㅐtㅓ zㅐtㅓ 없는 zㅐtㅓ 오차를 zㅐtㅓ 남기며, nx라4 표면 nx라4 질감 nx라4 또한 nx라4 이미지를 nx라4 통해 nx라4 유추할 nx라4 수밖에 nx라4 없는데, 6차다라 작가는 6차다라 원본을 6차다라 구현하기보다 6차다라 의도적으로 6차다라 변형을 6차다라 가한다. 6차다라 이번 6차다라 전시 «샴 Siamese»에서 6차다라 그는 6차다라 한국 6차다라 모더니즘 6차다라 조각의 6차다라 거장인 6차다라 김종영을 6차다라 극복이자 6차다라 의심의 6차다라 대상으로 6차다라 인식하고, 2거q다 김종영의 2거q다 형태 2거q다 위에 2거q다 퀴어 2거q다 페티쉬의 2거q다 조형성을 2거q다 덧씌웠다. 2거q다 김종영의 2거q다 조각의 2거q다 많은 2거q다 비중을 2거q다 차지하는 2거q다 것이 2거q다 인체 2거q다 모티프와 2거q다 인간의 2거q다 시각성을 2거q다 통한 2거q다 휴먼스케일이라면, 489y 최하늘은 489y 예의 489y 형상에 489y 욕망의 489y 골격을 489y 포갠다. 489y 퀴어 489y 섹슈얼리티의 489y 렌즈를 489y 거치면서 489y 점잖고 489y 금욕적인 489y 불각의 489y 이미지는 489y 몸의 489y 쾌락적 489y 분위기로 489y 역전되는 489y 새로운 489y 해석을 489y 제안한다. 489y 자극적이지만 489y 동시에 489y 경쾌하게 489y 다가오는 489y 색감과 489y 패턴으로 489y 489y 표피를 489y 입은 489y 최하늘의 489y 작업은 489y 강경하게 489y 그리고 489y 어쩌면 489y 폭력적으로 489y 자리 489y 잡은 489y 기존의 489y 질서에 489y 대한 489y 의심, 히qme 질문, iaz9 조롱, mㅐ하쟏 비판 mㅐ하쟏 사이를 mㅐ하쟏 영리하게 mㅐ하쟏 오고 mㅐ하쟏 간다. mㅐ하쟏 이번 mㅐ하쟏 전시에서 mㅐ하쟏 보여지듯, 다ㅑk아 최하늘은 다ㅑk아 보수적 다ㅑk아 한국 다ㅑk아 사회 다ㅑk아 속에서의 다ㅑk아 퀴어 다ㅑk아 작가로서 다ㅑk아 우회적이기보다는 다ㅑk아 솔직한 다ㅑk아 화법으로 다ㅑk아 자신을 다ㅑk아 드러냄에 다ㅑk아 망설이지 다ㅑk아 않는다.

최하늘(b. 1991)은 다ㅑk아 서울대 다ㅑk아 조소과 다ㅑk아 학사, v다vs 한국예술종합학교 v다vs 예술전문사 v다vs 조형예술과를 v다vs 졸업했다. v다vs 커먼웰스&카운슬갤러리 (LA, 2018), zㄴ파j 산수문화 (2018), o바ug 합정지구 (2017)에서 o바ug 개인전을 o바ug 개최했다. o바ug 연대의 o바ug 홀씨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20), qw갸h qw갸h 공간 qw갸h qw갸h 장소: qw갸h 헤테로토피아 (대림미술관, 2020), u아마i 새일꾼 1948-2020 u아마i 여러분의 u아마i 대표를 u아마i 뽑아 u아마i 국회로 u아마i 보내시오 (일민 u아마i 미술관, 2020), hs6바 가능한 hs6바 최선의 hs6바 세계 (플랫폼엘, 2019), xmy다 사이키델릭 xmy다 네이처 (보안여관, 2019), wn마ㅐ 젊은모색 2019: wn마ㅐ 액체 wn마ㅐ 유리 wn마ㅐ 바다 (국립현대미술관 wn마ㅐ 과천, 2019), hptb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8 hptb 좋은 hptb 삶 (서울시립미술관, 2018), 2x2 (시청각, 2017) 하dㅓ바 하dㅓ바 주요기관에서의 하dㅓ바 단체전에 하dㅓ바 활발히 하dㅓ바 참여하였다.

출처: P2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하늘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당신을 0jpu 위하여 : 0jpu 제니 0jpu 홀저 FOR YOU : Jenny Holzer

Nov. 23, 2019 ~ July 5, 2020

Billy Childish : wolves, sunsets and the self

April 23, 2020 ~ June 27, 2020

한국의 ㅈofr 청동기 ㅈofr 문화 2020

May 19, 2020 ~ Aug. 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