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늘 개인전 : 샴 Haneyl CHOI : SIAMESE

P21

May 21, 2020 ~ June 28, 2020

P21은 2020년 5월 21일부터 6월 28일까지 바자y2 최하늘의 바자y2 개인전 «샴 Siamese»을 바자y2 개최한다. 바자y2 매체와 바자y2 장르의 바자y2 혼종이 바자y2 평범하게 바자y2 일어나는 바자y2 요즘, 9m자y 조각으로만이 9m자y 보일 9m자y 9m자y 있는 9m자y 방식으로 9m자y 오늘을 9m자y 의심하고 9m자y 내일을 9m자y 질문하는 9m자y 조각가 9m자y 최하늘은 9m자y 매체적 9m자y 신념이나 9m자y 물성에 9m자y 대한 9m자y 수행적 9m자y 헌신이 9m자y 아닌 9m자y 도구나 9m자y 대상으로써 9m자y 조각을 9m자y 다룬다. 9m자y 고전적 9m자y 조각 9m자y 문법과는 9m자y 상이하게 9m자y 그는 9m자y 결코 9m자y 하나의 9m자y 덩어리로 9m자y 스며들거나 9m자y 흡수될 9m자y 9m자y 없는 9m자y 물질과 9m자y 사물 9m자y 등을 9m자y 해체, y3mh 교차, 걷z걷기 재조합하며 걷z걷기 기성의 걷z걷기 인식과 걷z걷기 시점을 걷z걷기 흐트러뜨린다. 걷z걷기 본래의 걷z걷기 관계를 걷z걷기 단절하고 걷z걷기 불편하리만큼 걷z걷기 상충하는 걷z걷기 개념과 걷z걷기 물질의 걷z걷기 맞붙임을 걷z걷기 통해, 53ㅐw 최하늘은 53ㅐw 우리 53ㅐw 안에 53ㅐw 오랜 53ㅐw 시간 53ㅐw 확고하게 53ㅐw 자리 53ㅐw 잡은 53ㅐw 통념과 53ㅐw 질서, 라wy거 예술의 라wy거 유산, 다기자8 문화의 다기자8 위계, ly66 젠더 ly66 이슈 ly66 등을 ly66 파괴하고 ly66 갱신된 ly66 ly66 질서와 ly66 방향을 ly66 제시한다. 

최하늘은 ly66 그동안 ly66 디지털 ly66 시대를 ly66 살아가는 ly66 조각가로써 ly66 독립적인 3차원의 ly66 입체물과 3차원적 ly66 경험을 ly66 유도하는 ly66 공간 ly66 설치를 ly66 자유롭게 ly66 오가며 ly66 기존의 ly66 보는 ly66 방식에 ly66 대한 ly66 고찰을 ly66 이어 ly66 왔다. ly66 그의 ly66 고민의 ly66 흔적들은 ly66 지난 ly66 전시들에서 ly66 엿보이는데, 2017년 나k하ㅈ 개인전 «No Shadow Saber»에서 나k하ㅈ 최하늘은 나k하ㅈ 스크린 나k하ㅈ 나k하ㅈ 완전 나k하ㅈ 평면적 나k하ㅈ 모순을 나k하ㅈ 입체의 ‘단면’이 나k하ㅈ 가진 나k하ㅈ 한계와 나k하ㅈ 왜곡, ㅓ거다사 상상의 ㅓ거다사 가능성으로 ㅓ거다사 치환해 ㅓ거다사 냈다. ㅓ거다사 또한 ㅓ거다사 무대적 ㅓ거다사 장치 ㅓ거다사 ㅓ거다사 움직임이 ㅓ거다사 부가된 ㅓ거다사 공간설치로 ㅓ거다사 관객의 ㅓ거다사 시점을 ㅓ거다사 다양하게 ㅓ거다사 이동시키고 3차원적 ㅓ거다사 경험을 ㅓ거다사 선사하였다. ㅓ거다사 이어 2018년 ㅓ거다사 개인전 «Café, KONTAKTHOF»에서도 5우w바 화려한 5우w바 색과 5우w바 무늬의 5우w바 인테리어용 5우w바 시트지, ㅈ타2g 염가의 IKEA ㅈ타2g 가구, v다y거 유명 v다y거 디자이너의 v다y거 모조품 v다y거 v다y거 그럴듯한 v다y거 장식적 v다y거 표면을 v다y거 가진 v다y거 것들로 v다y거 공간을 v다y거 가득 v다y거 채우며 v다y거 표면과 v다y거 형태, 사ㅓeㅑ 실체와 사ㅓeㅑ 괴리를 사ㅓeㅑ 꼬집었다.

조각의 사ㅓeㅑ 미래를 사ㅓeㅑ 고민하는 사ㅓeㅑ 최하늘은 사ㅓeㅑ 조각 사ㅓeㅑ 안에서 사ㅓeㅑ 종간(種間)의 사ㅓeㅑ 혼재를 사ㅓeㅑ 시도한다. 사ㅓeㅑ 그가 사ㅓeㅑ 시도하는 사ㅓeㅑ 혼종의 사ㅓeㅑ 기술에는 사ㅓeㅑ 레디메이드부터 사ㅓeㅑ 우레탄, 0ㅓfㅐ 아이소핑크 0ㅓfㅐ 등의 0ㅓfㅐ 산업 0ㅓfㅐ 재료까지 0ㅓfㅐ 온갖 0ㅓfㅐ 물성을 0ㅓfㅐ 뒤섞고 0ㅓfㅐ 조소와 0ㅓfㅐ 아상블라주, 5a우1 공간 5a우1 설치를 5a우1 넘나들며, 히거기우 이미 히거기우 검증이 히거기우 끝난 히거기우 히거기우 강경하게 히거기우 자리잡은 히거기우 미술사 히거기우 속의 히거기우 형태들을 히거기우 재소환하여 히거기우 새로운 히거기우 표면을 히거기우 입히는 히거기우 등의 히거기우 파괴와 히거기우 갱신의 히거기우 태도가 히거기우 내재되어 히거기우 있다. 2019년 히거기우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히거기우 열린 «젊은 히거기우 모색 2019»에서 히거기우 이러한 히거기우 특징이 히거기우 더욱 히거기우 두드러졌는데, 0아w쟏 대규모 0아w쟏 조각군 <초국가를 0아w쟏 위한 0아w쟏 내일의 0아w쟏 원근법 0아w쟏 모듈> (2019)은 0아w쟏 각기 0아w쟏 다른 0아w쟏 형태와 0아w쟏 형식의 0아w쟏 개별 0아w쟏 조각 10개가 0아w쟏 각각 0아w쟏 하나 0아w쟏 또는 0아w쟏 0아w쟏 0아w쟏 이상의 0아w쟏 제목이 0아w쟏 부여되며 0아w쟏 혼합된 0아w쟏 정체성의 0아w쟏 존재로 0아w쟏 등장했다. 0아w쟏 이러한 0아w쟏 성별, xㅓ9거 인종, lror 종교, ao2c 세대가 ao2c ao2c 몸을 ao2c 이루는 ao2c 초월적인 ao2c 몸들을 ao2c 통해, 하9zv 최하늘은 하9zv 현재 하9zv 국가의 하9zv 질서를 하9zv 비판하며 하9zv 미래의 하9zv 갱생적 하9zv 초국가를 하9zv 위한 하9zv 다시점적 하9zv 원근법을 하9zv 제안했다.

파괴와 하9zv 갱신의 하9zv 태도를 하9zv 장착한 하9zv 최하늘의 하9zv 혼종의 하9zv 기술은 하9zv 그가 하9zv 최근 하9zv 천착해온 ‘퀴어’와 ‘퀴어 하9zv 포멀리즘’에 하9zv 접근하는 하9zv 방식에서도 하9zv 연장되어 하9zv 나타난다. 하9zv 최하늘은 하9zv 남성 하9zv 중심적이고 하9zv 때로는 하9zv 마초적이었던 하9zv 모더니즘 하9zv 조각의 하9zv 대표적 하9zv 작품이나 하9zv 그것을 하9zv 연상시키는 하9zv 형태들을 하9zv 바탕으로 하9zv 하9zv 위에 하9zv 다양한 하9zv 정체성의 하9zv 표피를 하9zv 입혀내는 하9zv 작업을 하9zv 이어왔다. 하9zv 제한적 하9zv 시각 하9zv 정보만을 하9zv 제공하는 하9zv 평면의 하9zv 이미지를 하9zv 입체물로 하9zv 옮기는 하9zv 과정은 하9zv 당연히 하9zv 원본과 하9zv 좁힐 하9zv 하9zv 없는 하9zv 오차를 하9zv 남기며, f나9거 표면 f나9거 질감 f나9거 또한 f나9거 이미지를 f나9거 통해 f나9거 유추할 f나9거 수밖에 f나9거 없는데, 하거7다 작가는 하거7다 원본을 하거7다 구현하기보다 하거7다 의도적으로 하거7다 변형을 하거7다 가한다. 하거7다 이번 하거7다 전시 «샴 Siamese»에서 하거7다 그는 하거7다 한국 하거7다 모더니즘 하거7다 조각의 하거7다 거장인 하거7다 김종영을 하거7다 극복이자 하거7다 의심의 하거7다 대상으로 하거7다 인식하고, qmxㅈ 김종영의 qmxㅈ 형태 qmxㅈ 위에 qmxㅈ 퀴어 qmxㅈ 페티쉬의 qmxㅈ 조형성을 qmxㅈ 덧씌웠다. qmxㅈ 김종영의 qmxㅈ 조각의 qmxㅈ 많은 qmxㅈ 비중을 qmxㅈ 차지하는 qmxㅈ 것이 qmxㅈ 인체 qmxㅈ 모티프와 qmxㅈ 인간의 qmxㅈ 시각성을 qmxㅈ 통한 qmxㅈ 휴먼스케일이라면, ㅐr63 최하늘은 ㅐr63 예의 ㅐr63 형상에 ㅐr63 욕망의 ㅐr63 골격을 ㅐr63 포갠다. ㅐr63 퀴어 ㅐr63 섹슈얼리티의 ㅐr63 렌즈를 ㅐr63 거치면서 ㅐr63 점잖고 ㅐr63 금욕적인 ㅐr63 불각의 ㅐr63 이미지는 ㅐr63 몸의 ㅐr63 쾌락적 ㅐr63 분위기로 ㅐr63 역전되는 ㅐr63 새로운 ㅐr63 해석을 ㅐr63 제안한다. ㅐr63 자극적이지만 ㅐr63 동시에 ㅐr63 경쾌하게 ㅐr63 다가오는 ㅐr63 색감과 ㅐr63 패턴으로 ㅐr63 ㅐr63 표피를 ㅐr63 입은 ㅐr63 최하늘의 ㅐr63 작업은 ㅐr63 강경하게 ㅐr63 그리고 ㅐr63 어쩌면 ㅐr63 폭력적으로 ㅐr63 자리 ㅐr63 잡은 ㅐr63 기존의 ㅐr63 질서에 ㅐr63 대한 ㅐr63 의심, rbl갸 질문, 마03파 조롱, b마l기 비판 b마l기 사이를 b마l기 영리하게 b마l기 오고 b마l기 간다. b마l기 이번 b마l기 전시에서 b마l기 보여지듯, aj다l 최하늘은 aj다l 보수적 aj다l 한국 aj다l 사회 aj다l 속에서의 aj다l 퀴어 aj다l 작가로서 aj다l 우회적이기보다는 aj다l 솔직한 aj다l 화법으로 aj다l 자신을 aj다l 드러냄에 aj다l 망설이지 aj다l 않는다.

최하늘(b. 1991)은 aj다l 서울대 aj다l 조소과 aj다l 학사, y우4마 한국예술종합학교 y우4마 예술전문사 y우4마 조형예술과를 y우4마 졸업했다. y우4마 커먼웰스&카운슬갤러리 (LA, 2018), ㅐ걷가p 산수문화 (2018), 바ll다 합정지구 (2017)에서 바ll다 개인전을 바ll다 개최했다. 바ll다 연대의 바ll다 홀씨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20), 바2v3 바2v3 공간 바2v3 바2v3 장소: 바2v3 헤테로토피아 (대림미술관, 2020), ㅓi5l 새일꾼 1948-2020 ㅓi5l 여러분의 ㅓi5l 대표를 ㅓi5l 뽑아 ㅓi5l 국회로 ㅓi5l 보내시오 (일민 ㅓi5l 미술관, 2020), 8사x우 가능한 8사x우 최선의 8사x우 세계 (플랫폼엘, 2019), 타cㅐ1 사이키델릭 타cㅐ1 네이처 (보안여관, 2019), 5fh으 젊은모색 2019: 5fh으 액체 5fh으 유리 5fh으 바다 (국립현대미술관 5fh으 과천, 2019), 하mtㅓ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8 하mtㅓ 좋은 하mtㅓ 삶 (서울시립미술관, 2018), 2x2 (시청각, 2017) ㅐp차b ㅐp차b 주요기관에서의 ㅐp차b 단체전에 ㅐp차b 활발히 ㅐp차b 참여하였다.

출처: P2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하늘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경아 나5ㅈ히 개인전 : In the middle of the forest

Sept. 17, 2020 ~ Nov. 20, 2020

정덕현 axxh 개인전 : axxh 테이블 axxh 라인

Sept. 3, 2020 ~ Sept. 26, 2020

청계천 r거ㅓ6 벼룩시장, 라mㅑ쟏 황학동

April 29,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