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지 : 도로ㅣ경계ㅣ석

KSD갤러리

Nov. 5, 2019 ~ Nov. 28, 2019

#1 mlw사 나는 mlw사 오늘도 mlw사 도시를 mlw사 거닐어 mlw사 어딘가 mlw사 다다른다. mlw사 어디론가 mlw사 향하는 mlw사 도중의 mlw사 거리에서는 mlw사 현재의 mlw사 완결성과 mlw사 상반되는 mlw사 맺어지지 mlw사 않음, 우e1하 그곳을 우e1하 지나는 우e1하 나의 우e1하 순간이 우e1하 만나 우e1하 어떠한 우e1하 인상들이 우e1하 맺히곤 우e1하 한다. 우e1하 우e1하 공간들을 우e1하 이해하고 우e1하 표현하는 우e1하 방식들은 우e1하 우e1하 나와 우e1하 내가 우e1하 있는 우e1하 세계를 우e1하 이해하려는 우e1하 시도이다. 우e1하 내가 우e1하 지나는 우e1하 모든 우e1하 존재하는 우e1하 공간들은 우e1하 누군가가 우e1하 계획하고 우e1하 건축한 우e1하 장소. 우e1하 도시의 우e1하 몇몇 우e1하 지점들을 우e1하 지나는 우e1하 내게 우e1하 떠오르는 우e1하 생각들은 ‘나는 우e1하 어떤 우e1하 인상을 우e1하 받았는가, 9사다9 그곳은 9사다9 어떤 9사다9 목적으로 9사다9 어떻게 9사다9 구성되어있는가, 걷1ㅐ히 걷1ㅐ히 안의 걷1ㅐ히 나는 걷1ㅐ히 무엇을 걷1ㅐ히 보았고 걷1ㅐ히 어떻게 걷1ㅐ히 움직였는가’이다. 걷1ㅐ히 최초의 걷1ㅐ히 시선은 걷1ㅐ히 도로에 걷1ㅐ히 놓여진 걷1ㅐ히 부속물들-보도블럭으로 걷1ㅐ히 채워진 걷1ㅐ히 걷1ㅐ히 평의 걷1ㅐ히 공간, 3z다차 3z다차 그루가 3z다차 3z다차 있는 3z다차 수목경계석 3z다차 3z다차 자리였다. 3z다차 나와 3z다차 다르지 3z다차 않은 3z다차 정도의 3z다차 영역을 3z다차 가지고 3z다차 존재하는 3z다차 것들로부터 3z다차 특정 3z다차 도로의 3z다차 구조로, 3pix 도시의 3pix 3pix 면적으로 3pix 점차 3pix 범위를 3pix 넓혀왔다. 3pix 시선이 3pix 머무는 3pix 영역이 3pix 넓어질수록 3pix 보도블록의 3pix 틈새에 3pix 집중하던 3pix 생각은 3pix 도시 3pix 곳곳으로 3pix 그물망처럼 3pix 뻗어있는 3pix 도로와 3pix 그로써 3pix 분할되는 3pix 영역들로 3pix 이동했다. 3pix 도로의 3pix 구획은 3pix 보행자의 3pix 이동 3pix 패턴을 3pix 만들어낸다. 3pix 보행자는 3pix 도로의 3pix 좌우에서 3pix 보행하며 3pix 횡단보도를 3pix 통해서만 3pix 이쪽 3pix 블록에서 3pix 저쪽 3pix 블록으로 3pix 이동할 3pix 3pix 있다. 3pix 도로는 3pix 나의 3pix 통행 3pix 가능 3pix 구역을 3pix 제약하고 3pix 있지만 3pix 이는 3pix 도로법으로써 3pix 나의 3pix 안전 3pix 또한 3pix 보장하는 3pix 것이다. 3pix 수목보호틀은 3pix 나무뿌리의 3pix 성장을 3pix 규제하지만 3pix 3pix 만큼은 3pix 온전히 3pix 수목의 3pix 영역이 3pix 되는 3pix 것처럼. 3pix 도로 3pix 위의 3pix 모든 3pix 것이 3pix 명확하게 3pix 3pix 자리에 3pix 있고 3pix 그에는 3pix 제한과 3pix 보호가 3pix 공존하기에 3pix 도시는 3pix 내게 3pix 긍정 3pix 또는 3pix 부정으로의 3pix 판단을 3pix 유보하고 3pix 관찰자의 3pix 시점을 3pix 가지게 3pix 한다.

#2 3pix 이번 3pix 전시를 3pix 위해 3pix 특정한 3pix 장소들은 3pix 갤러리 3pix 근처 3pix 국회의사당 3pix 3pix 도로, ㅐ다쟏7 여의도 ㅐ다쟏7 공원, h아3거 그리고 h아3거 당산역 h아3거 사거리이다. h아3거 내게 h아3거 국회의사당 h아3거 앞으로 h아3거 늘어선 h아3거 대로는 h아3거 건물들이 h아3거 주인인 h아3거 거리였다. h아3거 정갈한 h아3거 도로와 h아3거 일률적인 h아3거 높이의 h아3거 건물들, 6n8m 그것들을 6n8m 바라보고 6n8m 6n8m 국회의사당 6n8m 앞은 6n8m 각자의 6n8m 정치적 6n8m 목소리를 6n8m 내기 6n8m 위한 6n8m 플랜카드들이 6n8m 늘어서며 6n8m 각자의 6n8m 압력으로 6n8m 균형을 6n8m 유지하고 6n8m 있는 6n8m 듯한 6n8m 곳이었다. 6n8m 그곳에서 10여분을 6n8m 걸어 6n8m 만난 6n8m 여의도 6n8m 공원의 6n8m 한편은 6n8m 우리의 6n8m 과거와 6n8m 국가를 6n8m 기리는 6n8m 드넓은 6n8m 터였다. 6n8m 엄정한 6n8m 거리와 6n8m 기념적 6n8m 장소에서 6n8m 작업실로 6n8m 돌아오는 6n8m 길목은 6n8m 익숙하고 6n8m 일상적으로 6n8m 변했다. 6n8m 익히 6n8m 아는 6n8m 장소에서는 6n8m 보다 6n8m 도로교통의 6n8m 작동과 6n8m 경계가 6n8m 보인다. 6n8m 사람들이 6n8m 어떻게 6n8m 움직이며 6n8m 차들은 6n8m 어떤 6n8m 신호체계에 6n8m 따라 6n8m 일사불란하게 6n8m 교차하는지. 6n8m 6n8m 장소를 6n8m 거닐며 6n8m 기록하고 6n8m 느꼈던 6n8m 공간의 6n8m 인상에 6n8m 따라 6n8m 생략할 6n8m 것과 6n8m 집중할 6n8m 것을 6n8m 나눈다. 6n8m 건물에 6n8m 초점을 6n8m 6n8m 것인지, 다자a으 구획을 다자a으 강조할 다자a으 것인지, wㅐq하 비행기를 wㅐq하 생략할 wㅐq하 것인지. wㅐq하 색이 wㅐq하 사라진 wㅐq하 풍경은 wㅐq하 wㅐq하 볼륨과 wㅐq하 형태가 wㅐq하 더욱 wㅐq하 명확히 wㅐq하 드러나고, k1tz 유일하게 k1tz 본래의 k1tz 색을 k1tz 가지고 k1tz 있는 k1tz 도로경계석을 k1tz 통해 k1tz 분할된 k1tz 땅을 k1tz 강조한다. k1tz 이와 k1tz 함께 k1tz 생략했던 k1tz 모든 k1tz 것을 k1tz 포함하여 k1tz k1tz 장소를 k1tz 도면화하는 k1tz 것으로 k1tz 도시설계자의 k1tz 생각을 k1tz 추측해본다. k1tz k1tz 도로는 k1tz 무엇과 k1tz 무엇을 k1tz 연결하기 k1tz 위함이었는지, d거자q d거자q 곳에서 d거자q 분할된 d거자q 대지가 d거자q 어떻게 d거자q 변화할지 d거자q 예상했는지, pft다 pft다 곳이 pft다 어떤 pft다 장소로써 pft다 의도되었는지. pft다 이와 pft다 함께 pft다 pft다 장소에서 pft다 일괄적으로 pft다 생략되었던 pft다 식수들은 pft다 드로잉과 pft다 수분 pft다 보호틀의 pft다 형태로써 pft다 pft다 양면적 pft다 경계를 pft다 구축한다.

pft다 공간에서 pft다 체감하기 pft다 어려운 pft다 설계 pft다 단계로 pft다 거슬러 pft다 올라가는 pft다 것은 pft다 pft다 도시의 pft다 건설과정에 pft다 따르는 pft다 pft다 절차적 pft다 복잡함과 pft다 요구되는 pft다 정확함에 pft다 아득해짐과 pft다 동시에 pft다 pft다 논리에 pft다 대한 pft다 물음을 pft다 강렬하게 pft다 만들었다. pft다 우리의 pft다 삶이 pft다 언제나 pft다 흩뿌려져있는 pft다 도로와 pft다 도시는 pft다 무엇으로써 pft다 만들어지는가. pft다 이를 pft다 나는 pft다 지금 ‘경계boundary’에서 pft다 찾고 pft다 있다.

출처: KSD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윤지

현재 진행중인 전시

My Dear j으ㅑn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

서울은 0으xㅓ 소설의 0으xㅓ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