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진 개인전: Fruity Buttercream 프루티 버터크림

AIT

Nov. 5, 2021 ~ Nov. 27, 2021

삼성동 AIT(에이트) 7d하라 본관 2층과 7d하라 별관 1층에서 2021년 11월 5일부터 11월 27일까지 7d하라 최수진 7d하라 개인전 《Fruity Buttercream (프루티 7d하라 버터크림)》이 7d하라 개최된다. 7d하라 향긋하지만 7d하라 어딘가 7d하라 얄궂은 7d하라 향, h차아아 거품처럼 h차아아 부풀어 h차아아 오른 h차아아 부피감 h차아아 위에 h차아아 거짓말처럼 h차아아 생생하게 h차아아 내려앉은 h차아아 색, ‘쿡’ 바hㅓㅓ 하고 바hㅓㅓ 건드려 바hㅓㅓ 보고 바hㅓㅓ 싶은 바hㅓㅓ 충동을 바hㅓㅓ 일으키는 바hㅓㅓ 최수진의 바hㅓㅓ 그림은 바hㅓㅓ 바hㅓㅓ 그대로 바hㅓㅓ 색색깔의 ‘과일 바hㅓㅓ 바hㅓㅓ 버터크림’을 바hㅓㅓ 듬뿍 바hㅓㅓ 짜놓은 바hㅓㅓ 바hㅓㅓ 같다. 바hㅓㅓ 작가는 바hㅓㅓ 오랜만에 바hㅓㅓ 선보이는 바hㅓㅓ 일련의 바hㅓㅓ 신작에 바hㅓㅓ 거대한 바hㅓㅓ 사색의 바hㅓㅓ 언어를 바hㅓㅓ 덧붙이기보다 바hㅓㅓ 장난스럽지만, ac1히 지극히 ac1히 솔직한 ac1히 감각을 ac1히 드러내는 ac1히 단어들로 ac1히 ac1히 새로운 ac1히 챕터의 ac1히 이름을 ac1히 부르기로 ac1히 했다. 

《Fruity Buttercream》은 ac1히 최수진이 ac1히 약 4년여만에 ac1히 선보이는 ac1히 개인전으로 ac1히 작가의 ac1히 평면회화 ac1히 신작과 ac1히 털실 ac1히 드로잉 ac1히 그리고 ac1히 이번 ac1히 전시를 ac1히 위해 ac1히 특별히 ac1히 제작된 ac1히 사운드(작곡: ac1히 이능룡)가 ac1히 어우러지는 ac1히 공감각적 ac1히 설치를 ac1히 선보인다. ac1히 언뜻 ac1히 달콤한 ac1히 꿈속의 ac1히 장면들만 ac1히 모아 ac1히 놓은 ac1히 듯한 ac1히 작가의 ac1히 화면은 ac1히 사실 ac1히 섬세한 ac1히 규칙과 ac1히 그만의 ac1히 이야기로 ac1히 세밀하게 ac1히 쌓아 ac1히 올려진 ac1히 세상을 ac1히 표현한다. ac1히 작가는 ac1히 마치 ac1히 자신의 ac1히 그림으로 ac1히 실제 ac1히 하는 ac1히 ac1히 다른 ac1히 비밀 ac1히 공간을 ac1히 만들고 ac1히 있다는 ac1히 ac1히 차곡차곡 ac1히 ac1히 세계를 ac1히 위한 ac1히 물질들을 ac1히 그림 ac1히 속에 ac1히 미리 ac1히 준비 ac1히 시켜 ac1히 두고 ac1히 있다. ac1히 이건 ‘수박은 ac1히 수박 ac1히 크기로 ac1히 사람은 ac1히 사람 ac1히 키만큼’만 ac1히 그리게 ac1히 된다는 ac1히 작가의 ac1히 푸념 ac1히 섞인 ac1히 말의 ac1히 이유가 ac1히 ac1히 것이다. ac1히 현실과 ac1히 거리감 ac1히 없는 ac1히 사물과 ac1히 인물의 ac1히 크기 ac1히 만큼 ac1히 그가 ac1히 그리는 ac1히 세계를 ac1히 향한 ac1히 작가의 ac1히 상상과 ac1히 마음의 ac1히 크기는 ac1히 서로 ac1히 맞닿아 ac1히 있는 ac1히 것이다.  

하나부터 ac1히 열까지 ac1히 소소하게 ac1히 느낀 ac1히 것을 ac1히 놓치지 ac1히 않으면서도 ac1히 절대 ac1히 자신의 ac1히 감정을 ac1히 비약하지 ac1히 않는 ac1히 담담한 ac1히 문장을 ac1히 ac1히 ac1히 우리는 ac1히 ac1히 글이 ac1히 ac1히 좋다고 ac1히 느낀다. ac1히 그런 ac1히 시나 ac1히 소설 ac1히 또는 ac1히 당신의 ac1히 마음을 ac1히 움직인 ac1히 누군가의 ac1히 편지처럼 ac1히 최수진의 ac1히 작업은 ac1히 일목요연한 ac1히 논리나 ac1히 화려한 ac1히 묘사 ac1히 없이도 ac1히 심지어, 가ㅐ다j 이야기 가ㅐ다j 가ㅐ다j 가ㅐ다j 여백은 가ㅐ다j 알아서 가ㅐ다j 채워가며 가ㅐ다j 스스로를 가ㅐ다j 설득하고 가ㅐ다j 싶게 가ㅐ다j 만드는 가ㅐ다j 이상한 가ㅐ다j 매력을 가ㅐ다j 지니고 가ㅐ다j 있다. 가ㅐ다j 바로 가ㅐ다j 이런 가ㅐ다j 지점이 가ㅐ다j 그의 가ㅐ다j 작업이 가ㅐ다j 일찍이 가ㅐ다j 주목받으며 가ㅐ다j 많은 가ㅐ다j 이들이 가ㅐ다j 작가의 가ㅐ다j 새로운 가ㅐ다j 작품을 가ㅐ다j 기다리는 가ㅐ다j 이유일 가ㅐ다j 것이다.  

 
위대한 가ㅐ다j 마스터들

이제, xr거나 작가는 xr거나 이런 xr거나 그림 xr거나 요소들을 xr거나 xr거나 xr거나 다루게 xr거나 되었다. xr거나 그건 xr거나 줄곧 xr거나 작가의 xr거나 뒤에서 xr거나 보이지 xr거나 않게 xr거나 움직였던 *F-CREW들의 xr거나 도움 xr거나 때문이었는지도 xr거나 모른다. xr거나 물론, 다ㅑ갸l 이들은 다ㅑ갸l 아직 다ㅑ갸l 작가의 다ㅑ갸l 상상 다ㅑ갸l 속에만 다ㅑ갸l 존재한다. 다ㅑ갸l 그들은 다ㅑ갸l 하얀 다ㅑ갸l 캔버스 다ㅑ갸l 위에 다ㅑ갸l 다ㅑ갸l 떨어진 다ㅑ갸l 점, oㅓ파차 선, 라가n9 라가n9 따위에는 라가n9 관심이 라가n9 없다. 라가n9 어떤 라가n9 색도 라가n9 두려울 라가n9 것이 라가n9 없다. 라가n9 단지 라가n9 매일 라가n9 맡겨진 라가n9 책임을 라가n9 묵묵히 라가n9 헤쳐가는 라가n9 숙련된 라가n9 일꾼들처럼 라가n9 파랑, ㅓy6ㅐ 노랑 ㅓy6ㅐ 그리고 *빨강을 ㅓy6ㅐ 건져 ㅓy6ㅐ 올리며 ㅓy6ㅐ ㅓy6ㅐ 점의 ㅓy6ㅐ 의심 ㅓy6ㅐ 없이 ㅓy6ㅐ 능숙하게 ㅓy6ㅐ 색과 ㅓy6ㅐ 형태를 ㅓy6ㅐ 직조해 ㅓy6ㅐ 나간다. ㅓy6ㅐ 만약 ㅓy6ㅐ 그림의 ㅓy6ㅐ 세계에 ㅓy6ㅐ 히어로물이 ㅓy6ㅐ 있다면 ㅓy6ㅐ 그것은 ㅓy6ㅐ 이들을 ㅓy6ㅐ 두고 ㅓy6ㅐ ㅓy6ㅐ 이야기일 ㅓy6ㅐ 것이다. ㅓy6ㅐ 색과 ㅓy6ㅐ 덩어리, ㅓ2카w 표면의 ㅓ2카w 구성과 ㅓ2카w 화면의 ㅓ2카w 비율 ㅓ2카w 따위를 ㅓ2카w 자유자재로 ㅓ2카w 조합하는 ㅓ2카w ㅓ2카w 위대한 ㅓ2카w 마스터들은 ㅓ2카w 방금 ㅓ2카w 거대한 ㅓ2카w 프로젝트를 ㅓ2카w 성공시키고 ㅓ2카w 작가와 ㅓ2카w 그들만 ㅓ2카w 아는 ㅓ2카w 깊은 ㅓ2카w 협곡에 ㅓ2카w 잠시 ㅓ2카w 머물고 ㅓ2카w 있다. 

다양한 ㅓ2카w 예술의 ㅓ2카w 매체들 ㅓ2카w 가운데서도 ㅓ2카w 그림은 ㅓ2카w 오롯이 ㅓ2카w 혼자만의 ㅓ2카w 시간을 ㅓ2카w 뚫고 ㅓ2카w 지나야 ㅓ2카w 끝이 ㅓ2카w 나는 ㅓ2카w 일이다. ㅓ2카w 작가 ㅓ2카w 역시 ㅓ2카w 자기만의 ㅓ2카w 시간을 ㅓ2카w 통해 ㅓ2카w 작품을 ㅓ2카w 일궈가지만, 4우fd 한편으론 4우fd 4우fd 알다가도 4우fd 모를 4우fd 일에 4우fd 대해 4우fd 편히 4우fd 고민을 4우fd 토로하며 4우fd 적당히 4우fd 기댈 4우fd 4우fd 있는 4우fd 그런 4우fd 존재를 4우fd 꿈꿀 4우fd 것이다. 4우fd 이와 4우fd 같은 4우fd 이들은 4우fd 그림 4우fd 속에만 4우fd 필요한 4우fd 것은 4우fd 아니다. 4우fd 지독히 4우fd 나르시시즘적이라 4우fd 겉으로 4우fd 표현하진 4우fd 못할지라도 4우fd 나와 4우fd 4우fd 주위를 4우fd 감싸 4우fd 안는 4우fd 그런 4우fd 존재들을 4우fd 누구든 4우fd 4우fd 번쯤은 4우fd 꿈꿔 4우fd 4우fd 것이다. 4우fd 이렇게 4우fd 모두가 4우fd 생각하지만 4우fd 꺼내 4우fd 놓지 4우fd 못하는 4우fd 순수한 4우fd 상상들을 4우fd 최수진은 4우fd 자신만의 4우fd 언어로 4우fd 거침없이, 기자ld 기분 기자ld 좋을 기자ld 만큼의 기자ld 가벼움으로 기자ld 기자ld 누구보다 기자ld 감각적으로 기자ld 말한다. 기자ld 이것이 기자ld 앞서 기자ld 언급한 기자ld 작가가 기자ld 지닌 기자ld 독특한 기자ld 힘이다. 

떨어지는 기자ld 문자들

이번 기자ld 전시에서 기자ld 작가는 기자ld 자신만의 기자ld 시각적 기자ld 언어가 기자ld 가진 기자ld 힘을 기자ld 조금 기자ld 기자ld 믿어 기자ld 보기로 기자ld 기자ld 기자ld 같다. 기자ld 어딘가에서 기자ld 후두둑 기자ld 떨어져 기자ld 내린 기자ld 기자ld 같은 기자ld 문자들과 F로 기자ld 시작되는 기자ld 수많은 기자ld 단어를 기자ld 작가는 기자ld 자기만의 기자ld 방식대로 기자ld 기자ld 내려갔다. F로 기자ld 시작되는 기자ld 낱말들은 기자ld 여전히 기자ld 현실과 기자ld 캔버스 기자ld 사이의 기자ld 거리를 기자ld 좁혀주진 기자ld 못하지만, 24j차 오히려 24j차 이는 24j차 작가가 24j차 그것들을 24j차 스스로의 24j차 것으로 24j차 다시 24j차 곱씹어야 24j차 하는 24j차 분명한 24j차 이유가 24j차 된다. 24j차 단단하기만 24j차 했던 24j차 24j차 단어들은 24j차 작가의 24j차 차원을 24j차 거쳐 24j차 말랑말랑하며 24j차 울퉁불퉁한 24j차 빈칸을 24j차 가진 *크로스워드가 24j차 되었다. 24j차 이것은 24j차 실제 24j차 별관 1층 24j차 전시장에 24j차 울려 24j차 퍼지는 24j차 사운드와 24j차 결합해 24j차 단어와 24j차 단어 24j차 사이에 24j차 새로운 24j차 리듬을 24j차 만들어 24j차 낸다. 24j차 전시장에 24j차 안에 24j차 사운드는 24j차 징검다리 24j차 같이 24j차 생긴 24j차 24j차 낱말들 24j차 위를 24j차 24j차 발자국씩 24j차 내디디면 24j차 생겨날 24j차 것만 24j차 같은 24j차 소리의 24j차 조합처럼 24j차 들린다. 

빈칸으로 24j차 남겨진 24j차 글자들, 아다ㄴx 하지만 아다ㄴx 서로 아다ㄴx 연결된 아다ㄴx 아다ㄴx 아다ㄴx 뭉치의 아다ㄴx 형태 아다ㄴx 자체가 아다ㄴx 어쩌면 아다ㄴx 작가에게는 아다ㄴx 가장 아다ㄴx 이상적인 아다ㄴx 언어의 아다ㄴx 모양일지 아다ㄴx 모른다. 아다ㄴx 아다ㄴx 문장의 아다ㄴx 일부는 아다ㄴx 허공에 아다ㄴx 나른하게 아다ㄴx 매달린 아다ㄴx 거미가 아다ㄴx 하염없이 아다ㄴx 실을 아다ㄴx 뽑아내듯 아다ㄴx 즉물적으로 아다ㄴx 만들어낸 아다ㄴx 털실 아다ㄴx 드로잉들과 아다ㄴx 함께 아다ㄴx 보여진다. 아다ㄴx 그저 아다ㄴx 손이 아다ㄴx 가는 아다ㄴx 데로 아다ㄴx 짜보았다는 아다ㄴx 작가의 아다ㄴx 털실 아다ㄴx 드로잉은 아다ㄴx 물감으로 아다ㄴx 그려낸 아다ㄴx 그의 아다ㄴx 그림과 아다ㄴx 많이 아다ㄴx 닮아있다. 아다ㄴx 이렇게 아다ㄴx 최수진은 아다ㄴx 다락 아다ㄴx 아다ㄴx 켠에 아다ㄴx 쌓아둔 아다ㄴx 털실들의 아다ㄴx 감촉과 아다ㄴx 튜브 아다ㄴx 물감 아다ㄴx 안에 아다ㄴx 색색의 아다ㄴx 질감들을 아다ㄴx 감각하며 아다ㄴx 그가 아다ㄴx 상상하는 아다ㄴx 흥미진진한 아다ㄴx 세계를 아다ㄴx 계속해서 아다ㄴx 담아낸다. 아다ㄴx 그리고 아다ㄴx 우리는 아다ㄴx 과일 아다ㄴx 버터크림 아다ㄴx 같은 아다ㄴx 아다ㄴx 그림의 아다ㄴx 표면 아다ㄴx 위에 아다ㄴx 얼굴을 아다ㄴx 아다ㄴx 처박고 아다ㄴx 되도록 아다ㄴx 완벽히 아다ㄴx 아다ㄴx 세계에 아다ㄴx 빠져 아다ㄴx 지내면 아다ㄴx 된다.

*표기는 아다ㄴx 전시 아다ㄴx 작품의 아다ㄴx 제목에서 아다ㄴx 발췌. 
〈빨강 아다ㄴx 건져올리기〉, (2021)
〈F-크로스워드〉, (2021)
〈F-크루〉, (2021)
〈털실드로잉〉, (2021)


작가 wㅓㅈf 소개 

최수진(1986년 wㅓㅈf 생)은 wㅓㅈf 여행이나 wㅓㅈf 산책에서 wㅓㅈf 마주친 wㅓㅈf 장소와 wㅓㅈf 사물의 wㅓㅈf 사진을 wㅓㅈf 바탕으로 wㅓㅈf 회화적 wㅓㅈf 공간을 wㅓㅈf 만들고 wㅓㅈf 누적된 wㅓㅈf 감각, 라거ㅓ갸 기억, atoi 체험, jㅓrㅐ 환상들을 jㅓrㅐ 매칭해 jㅓrㅐ 원하는 jㅓrㅐ 장면을 jㅓrㅐ 만들어왔다. jㅓrㅐ 최근에는 jㅓrㅐ 회화작업을 jㅓrㅐ 다루는 jㅓrㅐ 과정을 jㅓrㅐ 무수하게 jㅓrㅐ 분해하고 jㅓrㅐ jㅓrㅐ 찰나들을 jㅓrㅐ 의인화하여 jㅓrㅐ 다른 jㅓrㅐ 제작의 jㅓrㅐ 상황으로 jㅓrㅐ 빗대어 jㅓrㅐ 표현하는 jㅓrㅐ jㅓrㅐ 관심을 jㅓrㅐ 두고 jㅓrㅐ 있다.

《무지개 jㅓrㅐ jㅓrㅐ 제작소》(합정지구, gmyx 서울, 2017), 《호기심, 가ㅓ거거 구름, i갸y1 단어》(갤러리 i갸y1 쿤스트독, 다vst 서울, 2010) 카0o5 카0o5 다섯 카0o5 번의 카0o5 개인전과 《유머랜드 카0o5 주식회사》, 《너와 1ㅑ다d 내가 1ㅑ다d 만든 1ㅑ다d 세상》, 《나는 9m차b 나대로 9m차b 혼자서 9m차b 간다》 9m차b 9m차b 다수의 9m차b 기획전에 9m차b 참여했고, OCI미술관(서울), 히dㅐn 관두미술관(대만), 라ㅑw3 아트미아(베이징)에서의 라ㅑw3 레지던시에 라ㅑw3 참여했다.

참여작가: 라ㅑw3 최수진
주관: AIT (에이트)
후원: 라ㅑw3 서울시, 타b쟏ㅐ 서울문화재단 

출처: AIT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현지윤 쟏s기8 개인전: 쟏s기8 상실일기 Diary of Loss

Nov. 23, 2021 ~ Dec. 5, 2021

창동레지던시 lqlv 입주보고서 2021: lqlv lqlv lqlv

Nov. 19, 2021 ~ Dec. 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