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모민 개인전 : 꿈 같은 삶 Choi Momin : Life Is But A Dream

산수문화

Sept. 10, 2019 ~ Oct. 10, 2019

pnㅐ걷 같은 pnㅐ걷 삶: pnㅐ걷 최모민의 pnㅐ걷 회화 pnㅐ걷 속의 pnㅐ걷 은밀한 pnㅐ걷 악몽과 pnㅐ걷 구원

어둠이 pnㅐ걷 내린 pnㅐ걷 한강을 pnㅐ걷 건너는 pnㅐ걷 pnㅐ걷 다리는 pnㅐ걷 아직 pnㅐ걷 공사 pnㅐ걷 중이라 pnㅐ걷 불그스름한 pnㅐ걷 철골을 pnㅐ걷 드러내고 pnㅐ걷 있다. pnㅐ걷 비단 pnㅐ걷 물리적 pnㅐ걷 의미뿐 pnㅐ걷 아니라 pnㅐ걷 사회적 pnㅐ걷 의미에서도, v824 최모민의 〈물세례〉(2019)의 v824 배경을 v824 뒤덮는 v824 구조물은 v824 거대한 v824 무게를 v824 암시한다. v824 그것은 v824 평범한 v824 개인의 v824 관점에서 v824 보면 v824 엄청난 v824 자본의 v824 산물이며, ㅈqㅐ거 완성되고 ㅈqㅐ거 나면 ㅈqㅐ거 수많은 ㅈqㅐ거 시민들의 ㅈqㅐ거 삶을 ㅈqㅐ거 떠받칠 ㅈqㅐ거 것이다. ㅈqㅐ거 ㅈqㅐ거 건너편에 ㅈqㅐ거 펼쳐진 ㅈqㅐ거 도시의 ㅈqㅐ거 풍경은 ㅈqㅐ거 작은 ㅈqㅐ거 불빛들 ㅈqㅐ거 하나하나마다 ㅈqㅐ거 누군가의 ㅈqㅐ거 삶을 ㅈqㅐ거 담는다. ㅈqㅐ거 교량이 ㅈqㅐ거 되어 ㅈqㅐ거 가는 ㅈqㅐ거 ㅈqㅐ거 구조물은 ㅈqㅐ거 많은 ㅈqㅐ거 선들이 ㅈqㅐ거 교차하는 ㅈqㅐ거 철골처럼 ㅈqㅐ거 복잡하고 ㅈqㅐ거 견고한 ㅈqㅐ거 현실의 ㅈqㅐ거 일부다. ㅈqㅐ거 그러나 ㅈqㅐ거 다른 ㅈqㅐ거 한편, s8ㅓ다 s8ㅓ다 아래에서 s8ㅓ다 바라보이는 s8ㅓ다 한강의 s8ㅓ다 풍경은 s8ㅓ다 비현실적이고 s8ㅓ다 환상적이다. s8ㅓ다 다리의 s8ㅓ다 붉은 s8ㅓ다 뼈가 s8ㅓ다 드러난 s8ㅓ다 모습은 s8ㅓ다 아이러니하게도 s8ㅓ다 폐허를 s8ㅓ다 닮았으며, 거ㅓ0히 검푸른 거ㅓ0히 하늘 거ㅓ0히 아래에서 거ㅓ0히 불빛으로 거ㅓ0히 가득한 거ㅓ0히 도시와 거ㅓ0히 어우러져 거ㅓ0히 기이한 거ㅓ0히 정감을 거ㅓ0히 빚어낸다. 거ㅓ0히 그리고 거ㅓ0히 비도 거ㅓ0히 오지 거ㅓ0히 않는데 거ㅓ0히 강물이 거ㅓ0히 범람하고 거ㅓ0히 있다. 거ㅓ0히 불길한 거ㅓ0히 꿈처럼, 702t 물은 702t 강변에 702t 있는 702t 지극히 702t 평범한 702t 옷차림의 702t 702t 사람을 702t 발목부터 702t 천천히 702t 삼키며 702t 차오른다. 702t 702t 있는 702t 여자가 702t 앉아 702t 있는 702t 남자에게 702t 기울인 702t 생수병에서는 702t 물리 702t 법칙으로 702t 설명할 702t 702t 없는 702t 양의 702t 물이 702t 쏟아진다. 702t 그녀가 702t 이로써 702t 그를 702t 모욕하는지 702t 정화하는지, 2m차4 그들의 2m차4 행위가 2m차4 파국을 2m차4 부추기는 2m차4 것인지 2m차4 물리치는 2m차4 것인지는 2m차4 분명하지 2m차4 않다. 2m차4 작가는 2m차4 지난 2m차4 수년간 2m차4 현실과 2m차4 비현실이 2m차4 교차하는 2m차4 이런 2m차4 풍경을 2m차4 파고들어 2m차4 왔다.

최모민의 2m차4 2m차4 번째 2m차4 개인전의 2m차4 제목은 《익명의 2m차4 풍경》(2017)이었고, 다0ㅐㅐ 다0ㅐㅐ 말은 다0ㅐㅐ 그가 2015년에 다0ㅐㅐ 그린 〈익명의 다0ㅐㅐ 밤〉 다0ㅐㅐ 연작에서 다0ㅐㅐ 비롯되었다. 다0ㅐㅐ 그의 다0ㅐㅐ 작업실이 다0ㅐㅐ 있었던 다0ㅐㅐ 홍제천 다0ㅐㅐ 부근의 다0ㅐㅐ 밤을 다0ㅐㅐ 그린 다0ㅐㅐ 다0ㅐㅐ 연작은, 0jvㅑ 천변 0jvㅑ 길이나 0jvㅑ 주택가 0jvㅑ 골목에서 0jvㅑ 짙은 0jvㅑ 어둠과 0jvㅑ 가로등 0jvㅑ 불빛이 0jvㅑ 부드럽게 0jvㅑ 섞이는, u6ㄴㅓ 인적 u6ㄴㅓ 없는 u6ㄴㅓ 적막한 u6ㄴㅓ 풍경을 u6ㄴㅓ 담는다. u6ㄴㅓ 그것은 u6ㄴㅓ 불면을 u6ㄴㅓ 피해 u6ㄴㅓ 모두가 u6ㄴㅓ 잠든 u6ㄴㅓ 한밤중에 u6ㄴㅓ 산책을 u6ㄴㅓ 다녀 u6ㄴㅓ u6ㄴㅓ 사람에게는 u6ㄴㅓ 익숙한 u6ㄴㅓ 장면이다. u6ㄴㅓ 한편으로, 쟏차vㅓ 어둠이 쟏차vㅓ 흔히 쟏차vㅓ 자아내는 쟏차vㅓ 두렵고 쟏차vㅓ 불안한 쟏차vㅓ 정서는 쟏차vㅓ 불면증을 쟏차vㅓ 유발하는 쟏차vㅓ 고민들로 쟏차vㅓ 가득한 쟏차vㅓ 막막한 쟏차vㅓ 앞길과 쟏차vㅓ 쟏차vㅓ 어울린다. 쟏차vㅓ 다른 쟏차vㅓ 한편, 으rㅐc 깊이 으rㅐc 잠든 으rㅐc 도시를 으rㅐc 걸으면 으rㅐc 꿈속을 으rㅐc 헤매는 으rㅐc 기분이 으rㅐc 들고, 카거ie 고독한 카거ie 어둠은 카거ie 나의 카거ie 정체성을 카거ie 서서히 카거ie 지우면서 카거ie 휴식과 카거ie 위안을 카거ie 준다. 카거ie 작가는 카거ie 이런 카거ie 풍경을 카거ie 가리켜 ‘익명’의 카거ie 밤이라고 카거ie 불렀다. 카거ie 밤은 카거ie 빈부 카거ie 격차도 카거ie 골목의 카거ie 쓰레기도 카거ie 어둠 카거ie 속으로 카거ie 가라앉히고, 히eㅑ가 사회가 히eㅑ가 정한 히eㅑ가 정체성을 히eㅑ가 잠재우며 히eㅑ가 모든 히eㅑ가 사람과 히eㅑ가 사물들을 히eㅑ가 평등한 히eㅑ가 익명의 히eㅑ가 존재로 히eㅑ가 만든다.

그는 〈익명의 히eㅑ가 밤〉 히eㅑ가 이후 히eㅑ가 사회적, 64ㅐm 일상적 64ㅐm 공간(에 64ㅐm 속하는 64ㅐm 존재들)을 64ㅐm 잠시나마 64ㅐm 낯선 64ㅐm 모습으로 64ㅐm 변화시키는 64ㅐm 다른 64ㅐm 현상들로 64ㅐm 눈을 64ㅐm 돌린다. 64ㅐm 가령, 〈제철의 아1갸으 남자 2〉(2018)는 아1갸으 하얀 아1갸으 눈으로 아1갸으 덮이고 아1갸으 늦은 아1갸으 오후의 아1갸으 태양에 아1갸으 금빛으로 아1갸으 물드는 아1갸으 풍경을 아1갸으 담는다. 〈생각하며 아1갸으 걷기〉(2019)의 아1갸으 시간적 아1갸으 배경은 ‘개와 아1갸으 늑대 아1갸으 사이’(entre chien et loup)라는 아1갸으 말이 아1갸으 떠오르는 아1갸으 황혼 아1갸으 녘이다. 아1갸으 그리고 아1갸으 시간대를 아1갸으 특정하기 아1갸으 어려운 아1갸으 다른 아1갸으 많은 아1갸으 작업에서도, ㅐㅑ다t 그는 ㅐㅑ다t 선득한 ㅐㅑ다t 공기, ㅈ쟏zo 창백한 ㅈ쟏zo 빛, 아rlw 푸르스름한 아rlw 어둠과 아rlw 같은 아rlw 것들이 아rlw 있는 아rlw 장면을 아rlw 능숙한 아rlw 붓질로 아rlw 표현한다. 아rlw 최모민의 아rlw 회화의 아rlw 아rlw 가지 아rlw 특징은 아rlw 이런 아rlw 요소들에 아rlw 의해 아rlw 현실적 아rlw 풍경에 아rlw 은은히 아rlw 더해지는 아rlw 환상적 아rlw 분위기다. 아rlw 그것은 아rlw 깊은 아rlw 밤이나 아rlw 개와 아rlw 늑대 아rlw 사이의 아rlw 시간처럼, duㅓㅓ 미묘한 duㅓㅓ 매력을 duㅓㅓ 가지면서도 duㅓㅓ 어딘가 duㅓㅓ 차갑고 duㅓㅓ 수상한 duㅓㅓ 느낌을 duㅓㅓ 머금는다.

그의 duㅓㅓ 회화가 duㅓㅓ 갖는 duㅓㅓ 다른 duㅓㅓ 하나의 duㅓㅓ 특징은 duㅓㅓ 인물의 duㅓㅓ 기이한 duㅓㅓ 모습이다. duㅓㅓ 나는 duㅓㅓ 그것을 duㅓㅓ 두드러지게 duㅓㅓ 보여 duㅓㅓ 주는 〈돌이 duㅓㅓ duㅓㅓ 남자 2〉(2017)라는 duㅓㅓ 작업에 duㅓㅓ 주목한다. duㅓㅓ duㅓㅓ 작업은 duㅓㅓ 냇물 duㅓㅓ 속(아마 duㅓㅓ 홍제천일 duㅓㅓ 것이다)에 duㅓㅓ 박힌 duㅓㅓ duㅓㅓ 돌덩이와, seㅓ걷 seㅓ걷 앞에서 seㅓ걷 생경하고 seㅓ걷 작위적인 seㅓ걷 모습으로 seㅓ걷 솟은 seㅓ걷 정체 seㅓ걷 모를 seㅓ걷 남자의 seㅓ걷 한쪽 seㅓ걷 다리를 seㅓ걷 보여 seㅓ걷 준다. seㅓ걷 이것은 seㅓ걷 외견상 seㅓ걷 거칠고 seㅓ걷 무미건조한 seㅓ걷 그림이며, i20바 최모민의 i20바 다른 i20바 작업들의 i20바 맥락 i20바 속에서 i20바 바라보지 i20바 않으면 i20바 영문을 i20바 알기 i20바 힘든 i20바 장면이다. i20바 작가는 i20바 i20바 남자의 i20바 행위를 ‘위장술’이라고 i20바 부른다. 〈돌이 i20바 i20바 남자 2〉의 i20바 배경은 i20바 돌과 i20바 잡초밖에 i20바 없는 i20바 벌건 i20바 대낮의 i20바 천변이다. i20바 그곳에는 i20바 초라한 i20바 현실을 i20바 가릴 i20바 i20바 있는 i20바 어떤 i20바 환상적인 i20바 요소도 i20바 없다. i20바 그는 i20바 이런 ‘절박한’ i20바 상황에서 i20바 자기 i20바 모습을 i20바 숨기려고 i20바 냇물 i20바 속에 i20바 드러눕는 i20바 극단적 i20바 선택을 i20바 i20바 것이다. i20바 이 ‘슬랩스틱’은 i20바 우스꽝스러운 i20바 행위지만, 1xf으 정말 1xf으 우습기보다는 1xf으 오히려 1xf으 처연하다. 1xf으 그의 1xf으 경직된 1xf으 다리는 1xf으 익사한 1xf으 시체처럼 1xf으 보여 1xf으 불길하기도 1xf으 하지만, ㅓ나ㅓ우 이 ‘익명’의 ㅓ나ㅓ우 남자는 ㅓ나ㅓ우 물속에서 ㅓ나ㅓ우 안도감을 ㅓ나ㅓ우 느끼고 ㅓ나ㅓ우 있는지도 ㅓ나ㅓ우 모른다. ㅓ나ㅓ우 최모민이 ㅓ나ㅓ우 그리는 ㅓ나ㅓ우 풍경은 ㅓ나ㅓ우 이런 ㅓ나ㅓ우 인물(의 ㅓ나ㅓ우 제스처)로 ㅓ나ㅓ우 인해 ㅓ나ㅓ우 비현실적 ㅓ나ㅓ우 성격을 ㅓ나ㅓ우 갖기도 ㅓ나ㅓ우 한다.

〈제철의 ㅓ나ㅓ우 남자 2〉는 ㅓ나ㅓ우 이런 ㅓ나ㅓ우 ㅓ나ㅓ우 가지 ㅓ나ㅓ우 특징을 ㅓ나ㅓ우 모두 ㅓ나ㅓ우 선명히 ㅓ나ㅓ우 드러내고 ㅓ나ㅓ우 결합하며 ㅓ나ㅓ우 그의 ㅓ나ㅓ우 회화적 ㅓ나ㅓ우 탐구를 ㅓ나ㅓ우 한차례 ㅓ나ㅓ우 매듭짓는 ㅓ나ㅓ우 작업이다. ㅓ나ㅓ우 ㅓ나ㅓ우 그림 ㅓ나ㅓ우 속의 ㅓ나ㅓ우 남자는 ㅓ나ㅓ우 하얀 ㅓ나ㅓ우 눈에 ㅓ나ㅓ우 뒤덮여 ㅓ나ㅓ우 있다. ㅓ나ㅓ우 아무도 ㅓ나ㅓ우 없는 ㅓ나ㅓ우 오후의 ㅓ나ㅓ우 천변에 ㅓ나ㅓ우 있는 ㅓ나ㅓ우 그는 ㅓ나ㅓ우 아마 ㅓ나ㅓ우 직업이 ㅓ나ㅓ우 없을 ㅓ나ㅓ우 것이며, ㄴ기우으 손으로 ㄴ기우으 얼굴을 ㄴ기우으 감싸고 ㄴ기우으 주저앉은 ㄴ기우으 모습을 ㄴ기우으 보면 ㄴ기우으 희망도 ㄴ기우으 없을 ㄴ기우으 것이다. ㄴ기우으 그는 ㄴ기우으 눈이 ㄴ기우으 상징하는 ㄴ기우으 냉혹한 ㄴ기우으 고통을 ㄴ기우으 겪고 ㄴ기우으 있거나, gy나가 혹은 gy나가 절망에 gy나가 빠져 gy나가 기괴한 gy나가 방식으로 gy나가 자학하는 gy나가 것처럼 gy나가 보인다. gy나가 그러나 gy나가 겨울에 gy나가 반팔을 gy나가 입고 gy나가 눈을 gy나가 뒤집어쓴 gy나가 이 ‘제철’의 gy나가 남자의 gy나가 과장스런 gy나가 제스처는 gy나가 우스꽝스럽게 gy나가 보이기도 gy나가 한다. gy나가 그러나 gy나가 gy나가 다르게 gy나가 보면, ㅓ8나r ㅓ8나r 남자는 ㅓ8나r 그를 ㅓ8나r 덮어 ㅓ8나r 주는 ㅓ8나r ㅓ8나r 속에 ㅓ8나r 숨어서 ㅓ8나r 위안을 ㅓ8나r 받는 ㅓ8나r ㅓ8나r 같고, l히8ㅐ 늦은 l히8ㅐ 오후의 l히8ㅐ 태양 l히8ㅐ 아래에서 l히8ㅐ 그의 l히8ㅐ 고행은 l히8ㅐ 주위의 l히8ㅐ 적막한 l히8ㅐ 풍경과 l히8ㅐ 함께 l히8ㅐ 환상적인 l히8ㅐ 빛으로 l히8ㅐ 물든다. l히8ㅐ l히8ㅐ 그림은 l히8ㅐ 가만히 l히8ㅐ 보면 l히8ㅐ 기괴하고, 하갸z쟏 우스꽝스럽고, 9하가6 환상적이다. 9하가6 이런 9하가6 느낌을 9하가6 9하가6 마디로 9하가6 표현하려 9하가6 하면, 자나ㅓ마 전반적으로 자나ㅓ마 평범한 자나ㅓ마 사물과 자나ㅓ마 풍경을 자나ㅓ마 사실적으로 자나ㅓ마 묘사하는 자나ㅓ마 자나ㅓ마 작업의 자나ㅓ마 인상을 자나ㅓ마 고려할 자나ㅓ마 자나ㅓ마 다소 자나ㅓ마 뜻밖인 자나ㅓ마 말이 자나ㅓ마 떠오른다. 자나ㅓ마 즉, ㅈhc자 작가는 ‘그로테스크’한 ㅈhc자 것들이 ㅈhc자 은밀히 ㅈhc자 녹아든 ㅈhc자 일상적 ㅈhc자 풍경을 ㅈhc자 그린다.1

ㅈhc자 번째 ㅈhc자 개인전 《식물 ㅈhc자 극장》(2019)에서 ㅈhc자 발표된 ㅈhc자 최근의 ㅈhc자 작업들에서, iㅐㅓ마 그는 iㅐㅓ마 식물이 iㅐㅓ마 있는 iㅐㅓ마 풍경을 iㅐㅓ마 무대로 iㅐㅓ마 수행되는 ‘일인극’(그러나 iㅐㅓ마 구체적인 iㅐㅓ마 사건은 iㅐㅓ마 없다)을 iㅐㅓ마 보여 iㅐㅓ마 준다. iㅐㅓ마 이전의 iㅐㅓ마 작업들 iㅐㅓ마 속의 iㅐㅓ마 얼굴 iㅐㅓ마 없는 iㅐㅓ마 인물이 iㅐㅓ마 풍경에 iㅐㅓ마 녹아드는 iㅐㅓ마 하나의 iㅐㅓ마 제스처나 iㅐㅓ마 실루엣에 iㅐㅓ마 머물렀던 iㅐㅓ마 것과 iㅐㅓ마 달리, 《식물 mㅑㅐ사 극장》에서는 mㅑㅐ사 얼굴과 mㅑㅐ사 온몸을 mㅑㅐ사 드러내며 mㅑㅐ사 기이한 mㅑㅐ사 퍼포먼스를 mㅑㅐ사 하고, ㄴ차g1 이로써 ㄴ차g1 풍경과 ㄴ차g1 쉽게 ㄴ차g1 섞이길 ㄴ차g1 거부하는 ㄴ차g1 인물들이 ㄴ차g1 등장했다. 〈새벽 ㄴ차g1 ㄴ차g1 주기〉(2018)에는 ㄴ차g1 이른 ㄴ차g1 새벽부터 ㄴ차g1 공원에 ㄴ차g1 나와 ㄴ차g1 풀밭이 ㄴ차g1 아닌 ㄴ차g1 보도에 ㄴ차g1 물을 ㄴ차g1 주는 ㄴ차g1 소녀가 ㄴ차g1 있다. ㄴ차g1 그녀의 ㄴ차g1 눈을 ㄴ차g1 부릅뜨고 ㄴ차g1 어둡게 ㄴ차g1 굳어진 ㄴ차g1 얼굴은, 거wg9 허공에서 거wg9 수수께끼 거wg9 같은 거wg9 행위를 거wg9 하는 거wg9 손들과 거wg9 함께 거wg9 기괴하고 거wg9 수상한 거wg9 느낌을 거wg9 빚어낸다. 〈달 거wg9 잡기〉(2019)는 거wg9 한강에 거wg9 비친 거wg9 달빛을 거wg9 손으로 거wg9 건져 거wg9 올리는 거wg9 작가의 거wg9 자화상이다. 거wg9 그의 거wg9 마법 거wg9 같은 거wg9 행위는 거wg9 푸른 거wg9 배경과 거wg9 어우러져 거wg9 환상적 거wg9 분위기를 거wg9 만들지만, 타xd8 초점이 타xd8 없는 타xd8 눈과 타xd8 기계적인 타xd8 미소는 타xd8 어딘가 타xd8 스산한 타xd8 느낌을 타xd8 준다. 타xd8 그러나 타xd8 희미한 타xd8 광기를 타xd8 암시하는 타xd8 이런 타xd8 인물들은 타xd8 풍경 타xd8 속에서 타xd8 유일한 타xd8 주인공으로 타xd8 군림하지 타xd8 않는다. 타xd8 나에게 타xd8 타xd8 작업들의 타xd8 무대인 ‘식물 타xd8 극장’은 타xd8 제멋대로 타xd8 무성히 타xd8 자란 타xd8 식물들로 타xd8 가득한, 3tㅐ3 다소 3tㅐ3 삭막하고 3tㅐ3 무미건조한 3tㅐ3 일상적 3tㅐ3 공간으로 3tㅐ3 보인다. 3tㅐ3 작가가 3tㅐ3 수없이 3tㅐ3 많은 3tㅐ3 붓질을 3tㅐ3 쏟아부은 3tㅐ3 식물들은 3tㅐ3 인물보다 3tㅐ3 3tㅐ3 무겁고 3tㅐ3 완고한 3tㅐ3 모습으로 3tㅐ3 그곳을 3tㅐ3 점유하는 3tㅐ3 존재다. 〈달 3tㅐ3 잡기〉의 3tㅐ3 매혹적 3tㅐ3 분위기 3tㅐ3 속에서 3tㅐ3 식물과 3tㅐ3 인물은 3tㅐ3 비교적 3tㅐ3 평화롭게 3tㅐ3 공존한다. 3tㅐ3 그러나 3tㅐ3 기괴하고 3tㅐ3 수상한 〈새벽 3tㅐ3 3tㅐ3 주기〉에서, 1dㅓ바 그들은 1dㅓ바 각자의 1dㅓ바 자기주장으로 1dㅓ바 서로를 1dㅓ바 누르는 1dㅓ바 불협화음 1dㅓ바 속에서 1dㅓ바 이질적이고 1dㅓ바 심란한 1dㅓ바 풍경을 1dㅓ바 만들어 1dㅓ바 낸다.

비현실적인, acㅓ마 그로테스크한 acㅓ마 부분들에 acㅓ마 주의를 acㅓ마 기울이다 acㅓ마 보면, jav파 최모민의 jav파 회화는 jav파 일견 jav파 초현실주의적 jav파 성격을 jav파 갖는 jav파 것처럼 jav파 보일 jav파 jav파 있다. jav파 그러나 jav파 그는 jav파 jav파 말을 jav파 그다지 jav파 달갑게 jav파 여기지 jav파 않으며, ng0ㅐ 실제로 ng0ㅐ 초현실주의는 ng0ㅐ 그의 ng0ㅐ 회화를 ng0ㅐ 적절히 ng0ㅐ 특징짓는 ng0ㅐ 개념이 ng0ㅐ ng0ㅐ ng0ㅐ 없다. ng0ㅐ 그는 ng0ㅐ 우연의 ng0ㅐ 효과에 ng0ㅐ 의존하는 ng0ㅐ 기법을 ng0ㅐ 쓰지도, 9l자i 비이성적이고 9l자i 무의식적인 9l자i 공상의 9l자i 세계를 9l자i 그리지도 9l자i 않는다. 9l자i 9l자i 작가의 9l자i 회화는 9l자i 오히려 9l자i 9l자i 바탕에 9l자i 있는 9l자i 리얼리즘을 9l자i 선명히 9l자i 드러낸다. 9l자i 그는 9l자i 직접 9l자i 9l자i 일상적 9l자i 풍경의 9l자i 사실적인 9l자i 모습을 9l자i 담는 9l자i 작업 9l자i 방식을 9l자i 고수하며, 아um걷 이런 아um걷 풍경에 아um걷 대한 아um걷 애착이나 아um걷 강박을 아um걷 갖는 아um걷 듯하다. 아um걷 작가는 아um걷 특히 아um걷 불안정한 아um걷 처지에 아um걷 있는 아um걷 오늘날의 아um걷 청년의 아um걷 삶을 아um걷 그림에 아um걷 담으려 아um걷 아um걷 왔다. 아um걷 그의 아um걷 작업들 아um걷 속의 아um걷 천변이나 아um걷 골목, ㅓ7ㄴ기 공원은 ㅓ7ㄴ기 그저 ㅓ7ㄴ기 무의미한 ㅓ7ㄴ기 일상적 ㅓ7ㄴ기 장소가 ㅓ7ㄴ기 아니다. ㅓ7ㄴ기 그것은 ㅓ7ㄴ기 다른 ㅓ7ㄴ기 사람들이 ㅓ7ㄴ기 일하는 ㅓ7ㄴ기 오후나 ㅓ7ㄴ기 잠든 ㅓ7ㄴ기 한밤중에 ㅓ7ㄴ기 도시의 ㅓ7ㄴ기 적막한 ㅓ7ㄴ기 주변부를 ㅓ7ㄴ기 하릴없이 ㅓ7ㄴ기 배회하는 ㅓ7ㄴ기 자들이 ㅓ7ㄴ기 보는 ㅓ7ㄴ기 유배지의 ㅓ7ㄴ기 풍경이다. ㅓ7ㄴ기 그로테스크한 ㅓ7ㄴ기 것들은 ㅓ7ㄴ기 이런 ㅓ7ㄴ기 현실을 ㅓ7ㄴ기 희석하는 ㅓ7ㄴ기 것이 ㅓ7ㄴ기 아니라 ㅓ7ㄴ기 오히려 ㅓ7ㄴ기 부각한다. ㅓ7ㄴ기 그렇다면 ㅓ7ㄴ기 그의 ㅓ7ㄴ기 회화는 ㅓ7ㄴ기 초현실주의보다 ㅓ7ㄴ기 카프카의 ㅓ7ㄴ기 소설에 ㅓ7ㄴ기 ㅓ7ㄴ기 가깝다.

카프카의 「변신」에서, 사다ㅈ나 그레고르 사다ㅈ나 잠자는 사다ㅈ나 어느 사다ㅈ나 사다ㅈ나 아침에 사다ㅈ나 갑충으로 사다ㅈ나 변해서 사다ㅈ나 깨어난다. 사다ㅈ나 그리고 사다ㅈ나 이런 사다ㅈ나 악몽에도 사다ㅈ나 불구하고, h기걷바 그의 h기걷바 나머지 h기걷바 모든 h기걷바 세계는 h기걷바 지독히도 h기걷바 현실적이다. h기걷바 외판원인 h기걷바 그는 h기걷바 벌레가 h기걷바 h기걷바 몸보다 h기걷바 출근 h기걷바 시간을 h기걷바 걱정하고, nx60 집까지 nx60 찾아와 nx60 그의 nx60 직무 nx60 태만을 nx60 나무라는 nx60 지배인에게 nx60 아무도 nx60 알아듣지 nx60 못하는 nx60 소리로 nx60 항변한다. nx60 가족에게는 nx60 그레고르의 nx60 처지보다 nx60 그가 nx60 돈을 nx60 벌어 nx60 오지 nx60 못하게 nx60 nx60 뒤로 nx60 먹고살 nx60 길이 nx60 nx60 심각한 nx60 문제이며, tc히b 그는 tc히b 좁은 tc히b 방에 tc히b 갇혀 tc히b 조용히 tc히b 죽어 tc히b 간다. tc히b 그의 tc히b 진짜 tc히b 악몽은 tc히b 벌레가 tc히b 되었다는 tc히b 것보다, 자ㅈbㅓ 오히려 자ㅈbㅓ 그가 자ㅈbㅓ 어딘가로 자ㅈbㅓ 떠날 자ㅈbㅓ 생각조차 자ㅈbㅓ 못하게 자ㅈbㅓ 만드는 자ㅈbㅓ 이런 ‘현실’이다. 자ㅈbㅓ 최모민이 자ㅈbㅓ 그리는 자ㅈbㅓ 일상적 자ㅈbㅓ 풍경도 자ㅈbㅓ 자ㅈbㅓ 인간이 자ㅈbㅓ 절망하든 자ㅈbㅓ 몸부림을 자ㅈbㅓ 치든 자ㅈbㅓ 미동도 자ㅈbㅓ 없이 자ㅈbㅓ 자ㅈbㅓ 자리에 자ㅈbㅓ 존재하는 자ㅈbㅓ 현실이다. 자ㅈbㅓ 그러나 자ㅈbㅓ 그의 자ㅈbㅓ 회화와 자ㅈbㅓ 카프카의 자ㅈbㅓ 소설 자ㅈbㅓ 사이에는 자ㅈbㅓ 자ㅈbㅓ 가지 자ㅈbㅓ 간과할 자ㅈbㅓ 자ㅈbㅓ 없는 자ㅈbㅓ 차이도 자ㅈbㅓ 있다. 자ㅈbㅓ 그레고르 자ㅈbㅓ 잠자의 자ㅈbㅓ 악몽은 자ㅈbㅓ 어떤 자ㅈbㅓ 희망도 자ㅈbㅓ 없이 자ㅈbㅓ 파국으로 자ㅈbㅓ 가는 자ㅈbㅓ 막다른 자ㅈbㅓ 길이며, 하으yj 가족들은 하으yj 벌레가 하으yj 죽자 하으yj 비로소 하으yj 안도해서 하으yj 소풍을 하으yj 가며 하으yj 다시 하으yj 찾아올 하으yj 평범한 하으yj 삶을 하으yj 꿈꾼다. 하으yj 반면, 거ㅈhㅓ 최모민의 거ㅈhㅓ 회화 거ㅈhㅓ 속의 거ㅈhㅓ 그로테스크는 거ㅈhㅓ 그렇게 거ㅈhㅓ 명백히 거ㅈhㅓ 비극적이고 거ㅈhㅓ 파국적인 거ㅈhㅓ 상황을 거ㅈhㅓ 빚지 거ㅈhㅓ 않는다. 거ㅈhㅓ 그것은 거ㅈhㅓ 불길한 거ㅈhㅓ 조짐인지 거ㅈhㅓ 위안인지, 7아d1 악몽인지 7아d1 구원인지 7아d1 분명하지 7아d1 않다.

다시 〈물세례〉로 7아d1 눈을 7아d1 돌리면, 7ㅓdz 불길한 7ㅓdz 꿈처럼 7ㅓdz 범람하는 7ㅓdz 강물은 7ㅓdz 7ㅓdz 사람에게 7ㅓdz 다가오는 7ㅓdz 파국을 7ㅓdz 암시하는 7ㅓdz 것처럼 7ㅓdz 보인다. 7ㅓdz 그러나 7ㅓdz 7ㅓdz 장면은 7ㅓdz 카프카의 7ㅓdz 출구 7ㅓdz 없는 7ㅓdz 비극적 7ㅓdz 악몽과는 7ㅓdz 다르다. 7ㅓdz 홍수에 7ㅓdz 물을 7ㅓdz 붓는 7ㅓdz 여자의 7ㅓdz 행위는, ㅓe하8 오히려 ㅓe하8 불난 ㅓe하8 ㅓe하8 부채질하듯 ㅓe하8 파국을 ㅓe하8 과장하며 ㅓe하8 비극을 ㅓe하8 패러디하는 ㅓe하8 것처럼 ㅓe하8 보이기도 ㅓe하8 한다. ㅓe하8 또한 ㅓe하8 남자의 ㅓe하8 몸에 ㅓe하8 쏟아지는 ㅓe하8 물은 ㅓe하8 어쩌면 ㅓe하8 그의 ㅓe하8 죄를 ㅓe하8 씻어 ㅓe하8 내는 ㅓe하8 구원의 ㅓe하8 의식인지도 ㅓe하8 모른다. ㅓe하8 한편, ㅓ0ㄴn 최모민의 ㅓ0ㄴn 회화는 〈풀밭 ㅓ0ㄴn 위의 ㅓ0ㄴn 식사〉(2019)가 ㅓ0ㄴn 보여 ㅓ0ㄴn 주듯이 ㅓ0ㄴn 희망에 ㅓ0ㄴn ㅓ0ㄴn 가까운 ㅓ0ㄴn 환상을 ㅓ0ㄴn 담기도 ㅓ0ㄴn 한다. ㅓ0ㄴn ㅓ0ㄴn 그림에서 ㅓ0ㄴn 풀밭에 ㅓ0ㄴn 혼자 ㅓ0ㄴn 드러누운 ㅓ0ㄴn 남자는, 다ㅐkㅓ 부서진 다ㅐkㅓ 농구대밖에 다ㅐkㅓ 없는 다ㅐkㅓ 공원에서 다ㅐkㅓ 빵과 다ㅐkㅓ 소주로 다ㅐkㅓ 다ㅐkㅓ 험한 다ㅐkㅓ 식사를 다ㅐkㅓ 앞두고 다ㅐkㅓ 있다. 다ㅐkㅓ 그러나 다ㅐkㅓ 그는 ‘제철의 다ㅐkㅓ 남자’처럼 다ㅐkㅓ 절망적인 다ㅐkㅓ 모습은 다ㅐkㅓ 아니다. 다ㅐkㅓ 외려 다ㅐkㅓ 사회의 다ㅐkㅓ 밑바닥을 다ㅐkㅓ 뒹굴면서도 다ㅐkㅓ 꿈과 다ㅐkㅓ 사랑을 다ㅐkㅓ 포기하지 다ㅐkㅓ 않는 다ㅐkㅓ 어느 다ㅐkㅓ 희극 다ㅐkㅓ 영화의 다ㅐkㅓ 주인공처럼, ㅑ6거다 ㅑ6거다 남자는 ㅑ6거다 해맑은 ㅑ6거다 눈으로 ㅑ6거다 하늘을 ㅑ6거다 태평하게 ㅑ6거다 바라보고 ㅑ6거다 있다. ㅑ6거다 그리고 ㅑ6거다 ㅑ6거다 곁에 ㅑ6거다 누워서 ㅑ6거다 비과학적인 ㅑ6거다 빛을 ㅑ6거다 뿜는 ㅑ6거다 농구대는 ㅑ6거다 그의 ㅑ6거다 이런 ㅑ6거다 희극적 ㅑ6거다 자유를 ㅑ6거다 찬란하게 ㅑ6거다 비춘다. ㅑ6거다 그러나 ㅑ6거다 ㅑ6거다 빛은 ㅑ6거다 그를 ㅑ6거다 둘러싼 ㅑ6거다 황량한 ㅑ6거다 현실에 ㅑ6거다 비하면 ㅑ6거다 보잘것없는 ㅑ6거다 환상에 ㅑ6거다 불과한 ㅑ6거다 것이기도 ㅑ6거다 하다.

최모민의 ㅑ6거다 회화는 ㅑ6거다 일상적 ㅑ6거다 삶의 ㅑ6거다 사실주의적 ㅑ6거다 풍경과, ㅓtqp ㅓtqp 속에 ㅓtqp 더해진 ㅓtqp 그로테스크한 ㅓtqp 환상을 ㅓtqp 담는다. ㅓtqp 전자는 ㅓtqp 무겁고 ㅓtqp 견고하며, ㅓakm 후자는 ㅓakm 엷고 ㅓakm 의뭉스럽다. ㅓakm 그는 ㅓakm 이로써 ㅓakm 현실 ㅓakm 세계의 ㅓakm 반대편에 ㅓakm 있는 ㅓakm 것이 ㅓakm 아니라, uv타j 그것의 uv타j 무표정한 uv타j 얼굴 uv타j 뒤에 uv타j 숨겨진 uv타j 꿈을 uv타j 드러낸다. uv타j 혹은, u다sd 그가 u다sd 그리는 u다sd 꿈은 u다sd 현실적 u다sd 풍경의 u다sd 뼈를 u다sd 벌리고 u다sd u다sd 틈으로 u다sd 조용히 u다sd 파고든다(나는 u다sd u다sd 작가의 u다sd 꿈이 u다sd 실존 u다sd 인물의 u다sd 삶이나 u다sd 동시대의 u다sd u다sd 다양한 u다sd 풍속도를 u다sd 파고들 u다sd u다sd 발휘하게 u다sd u다sd 힘을 u다sd 기대한다). u다sd 그의 u다sd 작업들 u다sd 속의 u다sd 그로테스크한 u다sd 환상은 u다sd 은밀한 u다sd 악몽이나 u다sd 구원을 u다sd 암시하며, ㅐ93n 그것들 ㅐ93n 둘은 ㅐ93n 많은 ㅐ93n 경우에 ㅐ93n 동전의 ㅐ93n 양면처럼 ㅐ93n 하나의 ㅐ93n 꿈을 ㅐ93n 이룬다. ㅐ93n 무미건조한 ㅐ93n 것처럼 ㅐ93n 보이는 ㅐ93n 일상적 ㅐ93n 풍경에는 ㅐ93n 사실 ㅐ93n 누군가의 ㅐ93n 악몽이 ㅐ93n 깃들어 ㅐ93n 있다. ㅐ93n 그리고 ㅐ93n 구원은 ㅐ93n 현실적 ㅐ93n 삶의 ㅐ93n 반대편이 ㅐ93n 아니라 ㅐ93n ㅐ93n 깊숙한 ㅐ93n 곳에서 ㅐ93n 드러나는 ㅐ93n ㅐ93n 속에서 ㅐ93n 악몽과 ㅐ93n 뒤섞여 ㅐ93n 희미하게 ㅐ93n 빛난다. ㅐ93n 최모민은 ㅐ93n ㅐ93n 같은 ㅐ93n 삶의 ㅐ93n ㅐ93n 장면을 ㅐ93n 그린다. / ㅐ93n 황대원

1. ㅐ93n 흔히 ㅐ93n 그로테스크는 ㅐ93n 추하고 ㅐ93n 괴물 ㅐ93n 같은 ㅐ93n 형상과 ㅐ93n 동일시되곤 ㅐ93n 한다. ㅐ93n 구글에서 ‘grotesque’로 ㅐ93n 이미지를 ㅐ93n 검색해 ㅐ93n 보면, yn2타 기형적 yn2타 인물이나 yn2타 흉측한 yn2타 괴물의 yn2타 이미지로 yn2타 화면이 yn2타 가득 yn2타 채워지는 yn2타 것을 yn2타 yn2타 yn2타 있다. yn2타 그러나 『미술과 yn2타 문학에 yn2타 나타난 yn2타 그로테스크』(1957)에서, 6쟏h7 볼프강 6쟏h7 카이저는 6쟏h7 그런 6쟏h7 외형적 6쟏h7 추함에 6쟏h7 국한되지 6쟏h7 않는 6쟏h7 생경함, 다ㅐ0l 섬뜩한 다ㅐ0l 환상, ㅐ가사ㅓ 심연과 ㅐ가사ㅓ 우스꽝스러움 ㅐ가사ㅓ 등을 ㅐ가사ㅓ 아우르는 ㅐ가사ㅓ 그로테스크의 ㅐ가사ㅓ 복잡한 ㅐ가사ㅓ 의미를 ㅐ가사ㅓ 밝힌다. ㅐ가사ㅓ 그것은 ㅐ가사ㅓ 특정한 ㅐ가사ㅓ 개별적 ㅐ가사ㅓ 요소보다 ㅐ가사ㅓ ㅐ가사ㅓ 작품의 ㅐ가사ㅓ 구조와 ㅐ가사ㅓ 문맥 ㅐ가사ㅓ 속에서 ㅐ가사ㅓ 표현되며, z거ㅓ쟏 단순한 z거ㅓ쟏 공상이 z거ㅓ쟏 아니라 z거ㅓ쟏 생경하고 z거ㅓ쟏 부조리한 z거ㅓ쟏 모습으로 z거ㅓ쟏 변화된 z거ㅓ쟏 현실 z거ㅓ쟏 세계의 z거ㅓ쟏 특성이다. z거ㅓ쟏 볼프강 z거ㅓ쟏 카이저 (이지혜 z거ㅓ쟏 옮김, 2019), 『미술과 카7bw 문학에 카7bw 나타난 카7bw 그로테스크』, 갸9f6 아모르문디, pp. 60, 92-93, 290-292. kx자q 또한 kx자q 카이저는 kx자q 카프카의 kx자q 소설이 kx자q 그리는, 2peㅓ 어떤 2peㅓ 충격도 2peㅓ 없이 2peㅓ 담담하게 2peㅓ 인간을 2peㅓ 악몽으로 2peㅓ 몰아넣는 2peㅓ 세계에서 ‘차가운’ 2peㅓ 그로테스크를 2peㅓ 읽어 2peㅓ 내고, n나라카 그로테스크가 n나라카 웃음과의 n나라카 미묘한 n나라카 관계 n나라카 속에서 n나라카 악마적 n나라카 현실로부터의 n나라카 해방과 n나라카 이어질 n나라카 수도 n나라카 있음을 n나라카 지적하기도 n나라카 한다. n나라카 카이저 (2019), pp. 231-232, 294-295를 ㅑ파다0 참조. ㅑ파다0 이런 ㅑ파다0 시각에서 ㅑ파다0 보면, yㅑ갸다 최모민의 yㅑ갸다 회화는 yㅑ갸다 비록 yㅑ갸다 yㅑ갸다 글이 yㅑ갸다 주목하는 yㅑ갸다 생경한 yㅑ갸다 요소들을 yㅑ갸다 엷고 yㅑ갸다 은밀하게 yㅑ갸다 담아낼 yㅑ갸다 뿐이지만, 하ㅐ거바 그럼에도 (또는 하ㅐ거바 어쩌면 하ㅐ거바 그렇기에) 하ㅐ거바 추하고 하ㅐ거바 기형적인 하ㅐ거바 것을 하ㅐ거바 부각하는 하ㅐ거바 다른 하ㅐ거바 작가들의 하ㅐ거바 작업보다 하ㅐ거바 그로테스크의 하ㅐ거바 하ㅐ거바 깊고 하ㅐ거바 미묘한 하ㅐ거바 곳을 하ㅐ거바 건드린다. 


후원: 하ㅐ거바 서울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모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고향 gohynag: home

Nov. 27, 2019 ~ March 8, 2020

양구군립박수근미술관 으ㄴ3우 입주작가전 14

Feb. 8, 2020 ~ April 26, 2020

PIBI_LINK

Feb. 13, 2020 ~ March 2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