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린 1주기 추모전: 조각가의 정원, 다섯 계절

성북구립 최만린미술관

Sept. 9, 2021 ~ Dec. 11, 2021

최만린 iㅓ히다 작가가 iㅓ히다 우리 iㅓ히다 곁을 iㅓ히다 떠난 iㅓ히다 지도 iㅓ히다 어느새 1년이 iㅓ히다 되어간다. iㅓ히다 최만린 iㅓ히다 작가 1주기를 iㅓ히다 맞아, z기s걷 성북구립 z기s걷 최만린미술관에서는 ‘정원’의 z기s걷 다층적인 z기s걷 의미 z기s걷 속에서 z기s걷 그를 z기s걷 기억하고 z기s걷 추모하고자 z기s걷 한다. z기s걷 최만린 z기s걷 작가가 z기s걷 평생 z기s걷 가꾸어온 z기s걷 예술이라는 z기s걷 정원에 z기s걷 찾아 z기s걷 z기s걷 다섯 z기s걷 번째 z기s걷 계절에 z기s걷 즈음하여, ㅓㄴ바쟏 ㅓㄴ바쟏 계절에 ㅓㄴ바쟏 만들어진 ㅓㄴ바쟏 주요 ㅓㄴ바쟏 작품, 하2a히 아카이브 하2a히 자료, wrㅓ으 영상 wrㅓ으 등을 wrㅓ으 통해 wrㅓ으 최만린 wrㅓ으 작가를 wrㅓ으 만나는 wrㅓ으 기회를 wrㅓ으 마련하였다. wrㅓ으 또한 wrㅓ으 최만린미술관의 wrㅓ으 실제 wrㅓ으 정원을 wrㅓ으 최만린 wrㅓ으 오마주 wrㅓ으 정원으로 wrㅓ으 새롭게 wrㅓ으 조성하여, p라나자 그의 p라나자 예술 p라나자 세계를 p라나자 자연으로 p라나자 확장하고자 p라나자 한다.

“하나의 p라나자 씨앗이 p라나자 땅에 p라나자 떨어져 p라나자 꽃이 p라나자 피기까지는 p라나자 오랜 p라나자 시간과 p라나자 말없는 p라나자 노력이 p라나자 힘이 p라나자 필요하다.
씨앗은 p라나자 양지 p라나자 바르고 p라나자 기름진 p라나자 터에서도 p라나자 피어야 p라나자 하며, qlcr 그늘진 qlcr 모래밭에서 qlcr 피어야 qlcr 한다. qlcr 씨앗은 qlcr 선택을 qlcr 모른다. qlcr 다만 qlcr 주어진 qlcr 터전에서 qlcr 스스로 qlcr 삶을 qlcr 영위해야 qlcr 하는 qlcr 현실과 qlcr qlcr 삶을 qlcr 보람 qlcr 있게 qlcr 만드는 qlcr 의지가 qlcr 있을 qlcr 뿐이다.” qlcr 유근준, 『최만린 사l8하 조각전』 사l8하 리플렛 사l8하 서문 사l8하 중, 1973, ㅓh바파 신세계갤러리

참여작가: ㅓh바파 최만린, 쟏ai카 권영랑, 나qㅑ9 한승훈

출처: 나qㅑ9 성북구립 나qㅑ9 최만린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