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진 개인전 : 개의 자리 Daejin Choi : Place of dog

페리지갤러리

Sept. 6, 2019 ~ Nov. 9, 2019

최대진은 yㅓ히1 자신이 yㅓ히1 살고 yㅓ히1 있는 yㅓ히1 세상에서 yㅓ히1 벌어지고 yㅓ히1 있는 yㅓ히1 일들을 yㅓ히1 보고 yㅓ히1 느끼고, ㅑzㅓ6 이를 ㅑzㅓ6 예술이라는 ㅑzㅓ6 형식으로 ㅑzㅓ6 어떻게 ㅑzㅓ6 다시 ㅑzㅓ6 보여주어야 ㅑzㅓ6 하는 ㅑzㅓ6 가에 ㅑzㅓ6 대하여 ㅑzㅓ6 천착하고 ㅑzㅓ6 있다. ㅑzㅓ6 그는 ㅑzㅓ6 지속적으로 ㅑzㅓ6 드로잉을 ㅑzㅓ6 그려오고 ㅑzㅓ6 있으며, 6차라아 드로잉을 6차라아 기반으로 6차라아 자신이 6차라아 하고 6차라아 싶은 6차라아 이야기들에 6차라아 맞춰 6차라아 6차라아 전시공간 6차라아 안에 6차라아 여러 6차라아 매체를 6차라아 다양하게 6차라아 구성해 6차라아 보여주고 6차라아 있다.

이번 6차라아 전시는 6차라아 작가가 6차라아 자신들의 6차라아 의지와는 6차라아 상관없이 6차라아 인간을 6차라아 대체할 6차라아 6차라아 있는 6차라아 최적의 6차라아 조건이라는 6차라아 이유만으로 6차라아 생명체를 6차라아 우주로 6차라아 보내는 6차라아 실험에 6차라아 이용된 6차라아 개들에 6차라아 관한 6차라아 이야기를 6차라아 알게 6차라아 6차라아 뒤 ‘인간들에게 6차라아 6차라아 개들은 6차라아 도대체 6차라아 어느 6차라아 자리에 6차라아 위치 6차라아 하고 6차라아 있었는가?’에 6차라아 대한 6차라아 의문을 6차라아 가지며 6차라아 시작되었다. 《개의 6차라아 자리》라는 6차라아 전시 6차라아 제목은 6차라아 6차라아 출발점을 6차라아 상징한다. 6차라아 하지만 6차라아 전시는 6차라아 온전히 6차라아 이러한 6차라아 개들에 6차라아 관한 6차라아 이야기에 6차라아 머무르지 6차라아 않고 6차라아 다시 6차라아 우리들이 6차라아 살고 6차라아 있는 6차라아 세상으로 6차라아 확장된다. 6차라아 전시장에서는 6차라아 다양한 6차라아 작품과 6차라아 이야기들을 6차라아 만나게 6차라아 된다. 6차라아 먼저 6차라아 전시 6차라아 제목에서 6차라아 이미 6차라아 등장한 6차라아 개들의 6차라아 초상이 6차라아 있으며, 나gq9 폭설 나gq9 속에서 나gq9 선수들이 나gq9 뒤엉켜서 나gq9 축구 나gq9 경기를 나gq9 하는 나gq9 상황, 나di걷 여행 나di걷 가방에서 나di걷 들려오는 나di걷 호메로스가 나di걷 쓴 《일리아드 Iliad》의 나di걷 나di걷 문장인 ‘분노를 나di걷 노래하소서, f0다v 여신이여!’를 f0다v 의미하는 f0다v 모스 f0다v 부호, e히갸바 여고생들이 e히갸바 뒤엉켜 e히갸바 싸우고 e히갸바 있는 e히갸바 모습, ㅓv거z 광주지역의 ㅓv거z ㅓv거z 정신요양병원 ㅓv거z 건물과 ㅓv거z 함께 ㅓv거z 들려오는 ㅓv거z 벌레 ㅓv거z 소리, M-16과 AK h6ㅈo 소총을 h6ㅈo 들고 h6ㅈo 있는 h6ㅈo 모습, 카1s하 한국 카1s하 전쟁 카1s하 이후 카1s하 남과 카1s하 카1s하 카1s하 어디도 카1s하 선택하지 카1s하 않은 카1s하 전쟁포로들을 카1s하 연상시키는 ‘Don`t take me home’이라 카1s하 쓰여져 카1s하 있는 카1s하 여러 카1s하 풍경 카1s하 카1s하 다양한 카1s하 드로잉과 카1s하 설치 카1s하 작업들이 카1s하 나타난다. 카1s하 카1s하 작품은 카1s하 무엇인가 카1s하 상징하는 카1s하 이미지와 카1s하 어떤 카1s하 상황을 카1s하 직접적으로 카1s하 언급하는 카1s하 문구가 카1s하 등장한다. 카1s하 그러나 카1s하 개별 카1s하 작품을 카1s하 하나씩 카1s하 살피며 카1s하 연결시켜 카1s하 나가다 카1s하 보면 카1s하 서로 카1s하 다른 카1s하 시공간을 카1s하 넘나드는 카1s하 이야기로 카1s하 상호 카1s하 연관성을 카1s하 읽어내기가 카1s하 쉽지 카1s하 않다. 카1s하 다만 카1s하 확실한 카1s하 것은 카1s하 작가가 카1s하 이러한 카1s하 파편적인 카1s하 전시의 카1s하 상황을 카1s하 지극히 카1s하 보편적이고 카1s하 당연한 카1s하 것으로 카1s하 인식하고 카1s하 우리에게 카1s하 자신만의 카1s하 일관적인 카1s하 형식으로 카1s하 보여 카1s하 준다는 카1s하 점이다.

최대진은 카1s하 특정한 카1s하 사건과 카1s하 상황을 카1s하 모티브로 카1s하 삼으면서도 카1s하 단순히 카1s하 현실을 카1s하 있는 카1s하 그대로 카1s하 재현하여 카1s하 정보를 카1s하 전달하고자 카1s하 하거나, ㅈ783 감정적 ㅈ783 잔여물을 ㅈ783 남기기 ㅈ783 위해 ㅈ783 숨겨진 ㅈ783 이야기를 ㅈ783 전달하지도 ㅈ783 않는다. ㅈ783 오히려 ㅈ783 그에게는 ㅈ783 무엇을 ㅈ783 작업으로 ㅈ783 전환시킬 ㅈ783 것인가에 ㅈ783 대한 ㅈ783 결정과 ㅈ783 선택만이 ㅈ783 남은 ㅈ783 듯하다. ㅈ783 이렇게 ㅈ783 표면적 ㅈ783 형식으로 ㅈ783 보이는 ㅈ783 그의 ㅈ783 작업은 ㅈ783 시간과 ㅈ783 공간에 ㅈ783 복잡하게 ㅈ783 엮여 ㅈ783 있는 ㅈ783 사람들과 ㅈ783 사회 ㅈ783 집단 ㅈ783 ㅈ783 관계에서 ㅈ783 발생하는 ㅈ783 상황들을 ㅈ783 모순적으로 ㅈ783 모아놓은 ㅈ783 것에 ㅈ783 지나지 ㅈ783 않는다. ㅈ783 결국, 거거다ㄴ 내용적으로 거거다ㄴ 쉽게 거거다ㄴ 연결되지 거거다ㄴ 않는 거거다ㄴ 작업들은 거거다ㄴ 작가가 거거다ㄴ 처한 거거다ㄴ 모순적 거거다ㄴ 상황에서 거거다ㄴ 스스로 거거다ㄴ 어느 거거다ㄴ 한쪽에도 거거다ㄴ 치우치지 거거다ㄴ 않게 거거다ㄴ 균형을 거거다ㄴ 잡기 거거다ㄴ 위한 거거다ㄴ 방편인 거거다ㄴ 것이다. 거거다ㄴ 작가의 거거다ㄴ 시선은 거거다ㄴ 동시대를 거거다ㄴ 바라보는 거거다ㄴ 데에 거거다ㄴ 있어서 거거다ㄴ 긍정과 거거다ㄴ 부정, 8가으q 감정과 8가으q 이성, ㅐ라라마 관념과 ㅐ라라마 실존 ㅐ라라마 사이 ㅐ라라마 어딘가에 ㅐ라라마 존재한다. ㅐ라라마 작가가 《개의 ㅐ라라마 자리》에서 ㅐ라라마 보여주고자 ㅐ라라마 하는 ㅐ라라마 것은 ㅐ라라마 동시대성을 ㅐ라라마 고스란히 ㅐ라라마 담아내는 ㅐ라라마 표면적인 ㅐ라라마 서사들이 ㅐ라라마 주는 ㅐ라라마 정보가 ㅐ라라마 아니라, 0자으m 작가 0자으m 개인이 0자으m 경험하고 0자으m 있는 0자으m 상황과 0자으m 시간을 0자으m 작품이라는 0자으m 형태로 0자으m 어떻게 0자으m 물질화 0자으m 혹은 0자으m 실체화시키고 0자으m 있는지에 0자으m 대한 0자으m 예술적 0자으m 태도일 0자으m 것이다.

끊임없이 0자으m 계산하고, 1ㅐk우 측정하고, k다m5 예측하는 k다m5 현대사회 k다m5 속에서 k다m5 우리는 k다m5 개인의 k다m5 감각적인 k다m5 경험에 k다m5 의한 k다m5 것을 k다m5 불확실한 k다m5 판단으로 k다m5 인식하며 k다m5 믿지 k다m5 않는다. k다m5 그리고 k다m5 집단의 k다m5 흐름에 k다m5 몸을 k다m5 맡기고 k다m5 영문도 k다m5 모르는 k다m5 k다m5 살아간다. k다m5 그렇다면 k다m5 우리가 k다m5 살아가야 k다m5 하는 k다m5 삶이란 k다m5 무엇인가? k다m5 작가는 k다m5 우리를 k다m5 둘러싸고 k다m5 있는 k다m5 모순적 k다m5 세상에 k다m5 대해 k다m5 분석적으로 k다m5 객관화시켜 k다m5 인식하는 k다m5 것뿐만 k다m5 아니라 k다m5 우리를 k다m5 관통하고 k다m5 있는 k다m5 k다m5 무엇인가를 k다m5 스스로 k다m5 사유하며 k다m5 살고자 k다m5 하는 k다m5 태도의 k다m5 균형이 k다m5 필요하다고 k다m5 말한다. k다m5 따라서 k다m5 그에게 k다m5 있어서 k다m5 전시는 k다m5 작품과 k다m5 작품, ㅈㅓㅐ아 작품과 ㅈㅓㅐ아 관객, m6cs 작가와 m6cs 관객이 m6cs 서로에게 m6cs 침투하여 m6cs 스며들 m6cs m6cs 있는 m6cs 상황을 m6cs 만드는 m6cs 것이다. m6cs 그는 m6cs 모든 m6cs 사건과 m6cs 대상의 m6cs 경중을 m6cs 나누고 m6cs 분석하는 m6cs 것이 m6cs 아니라 m6cs 있는 m6cs 그대로의 m6cs 위치에 m6cs 놓고 m6cs 동등하고 m6cs 동질적인 m6cs 상태에서 m6cs 다시 m6cs 이야기하고자 m6cs 한다. m6cs 그렇기에 m6cs 시작은 m6cs 명확한 m6cs 이야기를 m6cs 바탕으로 m6cs 출발하지만 m6cs 전시에서는 m6cs 상호 m6cs 연관성 m6cs 없이 m6cs 자유롭게 m6cs 나타난다. m6cs 이는 m6cs 결국 m6cs 본격적인 m6cs 이야기는 m6cs 관객 m6cs 스스로의 m6cs 동력에 m6cs 의해서 m6cs 작동될 m6cs 것이기 m6cs 때문이다. m6cs 따라서 m6cs 그의 m6cs 전시에서 m6cs 중요한 m6cs 것은 m6cs 관객들이며, ㅓ우5갸 그들이 ㅓ우5갸 각자 ㅓ우5갸 자신과 ㅓ우5갸 연결할 ㅓ우5갸 ㅓ우5갸 있는 ㅓ우5갸 공통된 ㅓ우5갸 리듬을 ㅓ우5갸 발견하는 ㅓ우5갸 것이다. ㅓ우5갸 결국, 《개의 mwp거 자리》는 mwp거 파편적이면서도 mwp거 보편적이고, 걷e거차 존재론적이면서도 걷e거차 관념적이며, 2거사ㅐ 혼자이면서도 2거사ㅐ 혼자가 2거사ㅐ 아닌 2거사ㅐ 유동적으로 2거사ㅐ 움직이는 2거사ㅐ 순환의 2거사ㅐ 고리로 2거사ㅐ 연결되어 2거사ㅐ 있는 2거사ㅐ 우리의 2거사ㅐ 일관된 2거사ㅐ 현실을 2거사ㅐ 보여주는 2거사ㅐ 증거의 2거사ㅐ 자리이다. 2거사ㅐ 그리고 2거사ㅐ 우리의 2거사ㅐ 삶을 2거사ㅐ 2거사ㅐ 이상 2거사ㅐ 영문도 2거사ㅐ 모른 2거사ㅐ 2거사ㅐ 살아가지 2거사ㅐ 않기 2거사ㅐ 위한 2거사ㅐ 태도에 2거사ㅐ 관한 2거사ㅐ 이야기이다. 


작가 2거사ㅐ 소개

최대진 2거사ㅐ 작가(b.1974)는 2거사ㅐ 자신이 2거사ㅐ 살고 2거사ㅐ 있는 2거사ㅐ 세상에서 2거사ㅐ 벌어지고 2거사ㅐ 있는 2거사ㅐ 일들을 2거사ㅐ 보고 2거사ㅐ 느끼고, xkㅐ갸 이를 xkㅐ갸 예술이라는 xkㅐ갸 형식으로 xkㅐ갸 전달하는 xkㅐ갸 작업을 xkㅐ갸 해오고 xkㅐ갸 있다. xkㅐ갸 드로잉을 xkㅐ갸 기반으로 xkㅐ갸 전달하고자 xkㅐ갸 하는 xkㅐ갸 이야기에 xkㅐ갸 맞춰 xkㅐ갸 다양한 xkㅐ갸 작업 xkㅐ갸 매체를 xkㅐ갸 활용한다. xkㅐ갸 주요 xkㅐ갸 개인전으로는 《신체선전》(아마도예술공간, 거5tㅓ 서울, 2017), 《악한 p4p사 목동》(소마미술관, kㅐ타h 서울, 2015), 《Human Work》(대안공간루프, 마ㅐyㅐ 서울, 2011)외 차l타하 다수가 차l타하 있으며《Presqu’ile Flottante》(바토 차l타하 라부아, eㅓzh 파리, 2019), 《제12회 g거c가 광주비엔날레 <상상된 g거c가 경계들>》(아시아문화전당, ㅐ2ㄴ1 광주, 2018), 《밤의 iㅓㅑ4 호랑이들》(서울시립미술관 SEMA iㅓㅑ4 창고, 2016) bjy쟏 등의 bjy쟏 단체전에 bjy쟏 참여했다.


출처: bjy쟏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대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내가 dㅐ다라 틀렸을 dㅐ다라 때 Doublethink

Dec. 10, 2019 ~ Dec.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