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벼룩시장, 황학동

청계천박물관

April 29, 2020 ~ Oct. 4, 2020

서울역사박물관(관장 n자3갸 송인호) n자3갸 분관 n자3갸 청계천박물관은 n자3갸 청계천변 n자3갸 황학동 n자3갸 벼룩시장을 n자3갸 주제로 n자3갸 기획전「청계천 n자3갸 벼룩시장, ㅐㅓㄴㅓ 황학동」을 10월 4일(일)까지 1층 ㅐㅓㄴㅓ 청계천박물관 ㅐㅓㄴㅓ 기획전시실에서 ㅐㅓㄴㅓ 개최한다. ㅐㅓㄴㅓ 청계천을 ㅐㅓㄴㅓ 주제로 ㅐㅓㄴㅓ ㅐㅓㄴㅓ 전시를 ㅐㅓㄴㅓ 지속적으로 ㅐㅓㄴㅓ 개최해 ㅐㅓㄴㅓ ㅐㅓㄴㅓ 청계천박물관에서는 ㅐㅓㄴㅓ 봄을 ㅐㅓㄴㅓ 맞아 2003년 ㅐㅓㄴㅓ 청계천복원사업 ㅐㅓㄴㅓ 이전 ㅐㅓㄴㅓ 번성하였던 ㅐㅓㄴㅓ 황학동 ㅐㅓㄴㅓ 일대 ㅐㅓㄴㅓ 벼룩시장을 ㅐㅓㄴㅓ 주제로 ㅐㅓㄴㅓ 전시를 ㅐㅓㄴㅓ 기획하였다. ㅐㅓㄴㅓ 전시회에서는 ㅐㅓㄴㅓ 특히 1980년대 ㅐㅓㄴㅓ 황학동 ㅐㅓㄴㅓ 벼룩시장의 ㅐㅓㄴㅓ 풍경을 ㅐㅓㄴㅓ 연출하여 ㅐㅓㄴㅓ 관람객들의 ㅐㅓㄴㅓ 기억 ㅐㅓㄴㅓ ㅐㅓㄴㅓ 서울을 ㅐㅓㄴㅓ 추억할 ㅐㅓㄴㅓ ㅐㅓㄴㅓ 있다.


청계고가도로와 ㅐㅓㄴㅓ 벼룩시장, 다z쟏ㅓ 청계천복원사업 다z쟏ㅓ 이전 다z쟏ㅓ 과거로 

사고 다z쟏ㅓ 팔고, umpf 구경하는 umpf 사람들로 umpf umpf 디딜 umpf umpf 없었던 umpf 청계 7~8가 umpf 황학동을 umpf 노점과 umpf 점포로 umpf 재현하다.
전시는 umpf 서울 umpf 도심을 umpf 관통하던 umpf 청계고가도로 umpf 아래 umpf 길을 umpf 따라 umpf 이어진 umpf 노점과 umpf 점포의 umpf 연출과 umpf 풍경 umpf 재현으로 umpf 꾸며진다. umpf 회색 umpf 콘크리트 umpf 고가도로 umpf 아래 umpf 골동품을 umpf 팔던 umpf 노점과 umpf 각종 umpf 오디오 umpf 기기를 umpf 파는 umpf 점포를 LP판, k다다w 유물과 k다다w 어우러지게 k다다w 연출한 k다다w 것이 k다다w 특징이다. 벼룩시장은 k다다w 중고품시장을 k다다w 일컫는 k다다w 대명사로서 k다다w 황학동은 k다다w 개미시장, ㅐ자ㅓg 도깨비시장, ㅈkpf 만물시장, 4ㄴae 고물시장, zㅓ4b 마지막시장으로도 zㅓ4b 불리었다. 2000년대 zㅓ4b 초반까지 zㅓ4b 그곳에는 zㅓ4b zㅓ4b 디딜 zㅓ4b 틈이 zㅓ4b 없을 zㅓ4b 정도로 zㅓ4b 많은 zㅓ4b 사람들과 zㅓ4b 그보다 zㅓ4b 훨씬 zㅓ4b 많은 zㅓ4b 중고품들이 zㅓ4b 첩첩이 zㅓ4b 쌓여 zㅓ4b 있었다. zㅓ4b 특히 1980년대 zㅓ4b 이후 3·1아파트 16동 zㅓ4b 뒷길은 zㅓ4b 벼룩시장이 zㅓ4b 호황을 zㅓ4b 이루어 zㅓ4b 황금골목이라 zㅓ4b 불리었다.


현대 zㅓ4b 서울 zㅓ4b zㅓ4b 황학동 zㅓ4b 벼룩시장 zㅓ4b 일대의 zㅓ4b 발자취

동문 zㅓ4b zㅓ4b 마을 zㅓ4b 황학동, 사ㅑxㅓ 양곡시장에서 사ㅑxㅓ 벼룩시장과 사ㅑxㅓ 중고 사ㅑxㅓ 주방거리까지 사ㅑxㅓ 서울 사ㅑxㅓ 도심의 사ㅑxㅓ 급격한 사ㅑxㅓ 변화와 사ㅑxㅓ 함께하다.
한국전쟁 사ㅑxㅓ 이후 사ㅑxㅓ 사람들은 사ㅑxㅓ 생계를 사ㅑxㅓ 위해 사ㅑxㅓ 전쟁으로 사ㅑxㅓ 쏟아져 사ㅑxㅓ 나온 사ㅑxㅓ 군수품과 사ㅑxㅓ 고물을 사ㅑxㅓ 황학동에서 사ㅑxㅓ 사고팔았다. 사ㅑxㅓ 서민들의 사ㅑxㅓ 값싼 사ㅑxㅓ 중고품에 사ㅑxㅓ 대한 사ㅑxㅓ 수요, 0e파b 도심 0e파b 주변 0e파b 시장과 0e파b 연계되어 0e파b 유통의 0e파b 마지막 0e파b 통로로서 0e파b 자리 0e파b 잡았다. 70년대 0e파b 골동품, 80년대 카76e 이후 카76e 중고품 카76e 등으로 카76e 주력물품이 카76e 바뀌면서 카76e 벼룩시장은 카76e 더욱 카76e 발전하였다. 해방 카76e 이후부터 1980년대 카76e 초까지 카76e 현재 카76e 신당역에 카76e 위치한 카76e 서울중앙시장을 카76e 포함한 카76e 황학동 카76e 일대는 카76e 양곡시장으로도 카76e 번영을 카76e 누렸다. 1960년대 카76e 서울중앙시장의 120여 카76e 카76e 점포가 카76e 쌀을 카76e 판매하였으며, 다j다다 서울에서 다j다다 소비되는 다j다다 쌀의 70%가 다j다다 서울중앙시장에서 다j다다 공급되었을 다j다다 정도이다. 황학동이 다j다다 중고 다j다다 주방거리로도 다j다다 유명하게 다j다다 다j다다 배경으로는 1980년대 다j다다 아시안게임과 다j다다 올림픽을 다j다다 개최하며 다j다다 소개된 다j다다 서구식 다j다다 식문화와 다j다다 외식산업의 다j다다 보편화를 다j다다 다j다다 다j다다 있다. 다j다다 사람들은 다j다다 전통적인 다j다다 식문화에서 다j다다 벗어나 다j다다 점차 다j다다 유리나 다j다다 플라스틱으로 다j다다 다j다다 각종 다j다다 서구식 다j다다 주방기구들을 다j다다 즐기게 다j다다 된다. 다j다다 황학동을 다j다다 관통하는 다j다다 마장로를 다j다다 중심으로 다j다다 현재 다j다다 중고 다j다다 주방거리는 다j다다 형성되어 다j다다 있으며 다j다다 인근으로 다j다다 확대되고 다j다다 있다.


잊혔던 다j다다 우리 다j다다 생활 다j다다 다j다다 유물들이 다j다다 한눈에

없는 다j다다 것이 다j다다 없는 다j다다 벼룩시장의 다j다다 다양한 다j다다 요소 다j다다 다j다다 이번 다j다다 전시에는 다j다다 먹고, wc4t 입고, nu3우 취미를 nu3우 테마로 nu3우 다양한 nu3우 유물들이 nu3우 시선을 nu3우 사로잡는다. 

추운 nu3우 겨울의 nu3우 필수품 nu3우 빨간 nu3우 내복, 나쟏거ㅑ 유행을 나쟏거ㅑ 선도했던 나쟏거ㅑ 세로줄무늬 나쟏거ㅑ 나팔바지, 바ㅑㅐ차 귀여운 바ㅑㅐ차 어린이 바ㅑㅐ차 고무신과 바ㅑㅐ차 털신 바ㅑㅐ차 등을 바ㅑㅐ차 통해 바ㅑㅐ차 지금의 바ㅑㅐ차 우리와 바ㅑㅐ차 다르지 바ㅑㅐ차 않은 바ㅑㅐ차 불과 바ㅑㅐ차 반세기 바ㅑㅐ차 바ㅑㅐ차 현대 바ㅑㅐ차 서울 바ㅑㅐ차 도시생활을 바ㅑㅐ차 엿볼 바ㅑㅐ차 바ㅑㅐ차 있다. 진공관라디오에서부터 바ㅑㅐ차 트랜지스터라디오, 걷syㅈ 전축, 파마ㅓr 워크맨 파마ㅓr 파마ㅓr 각종 파마ㅓr 대표 파마ㅓr 음향기기를 파마ㅓr 전시장에 파마ㅓr 모아 파마ㅓr 변천을 파마ㅓr 보여줌으로써 파마ㅓr 벼룩시장이 파마ㅓr 가진 파마ㅓr 살아있는 파마ㅓr 생활사박물관으로서의 파마ㅓr 단면을 파마ㅓr 보여준다. 현대인의 파마ㅓr 필수품으로 파마ㅓr 자리매김한 파마ㅓr 휴대폰을 파마ㅓr 비롯한 파마ㅓr 각종 파마ㅓr 전자제품과 파마ㅓr 통신기기의 파마ㅓr 과거를 파마ㅓr 카폰, 차다바ㄴ 무선호출기(삐삐), n거카2 시티폰과 n거카2 부피가 n거카2 n거카2 브라운관 TV등으로 n거카2 친숙한 n거카2 유물들을 n거카2 한자리에 n거카2 모았다. 또한 n거카2 실제 n거카2 황학동 n거카2 벼룩시장에서 n거카2 구입한 n거카2 개인소장 n거카2 생활유물인 1980년대 n거카2 맥주 n거카2 n거카2 주류와 n거카2 배터리, 파bse 한국 파bse 기술로 파bse 제작된 파bse 최초의 파bse 코비카 파bse 카메라 파bse 등이 파bse 공개된다. 벼룩시장은 2005년 파bse 청계천복원사업 파bse 완료 파bse 이후 파bse 동묘와 파bse 신설동 파bse 서울풍물시장 파bse 일대까지 파bse 확대되어 파bse 현재도 파bse 주말마다 파bse 많은 파bse 사람들의 파bse 발길이 파bse 끊이지 파bse 않는다. 파bse 실제 파bse 황학동에서 파bse 구입한 파bse 개인 파bse 애장품인 파bse 카메라, 60아l 주류 60아l 등이 60아l 소개되어 60아l 전시의 60아l 현장감을 60아l 더한다. 

생생하게 60아l 접하는 60아l 황학동 60아l 사람들의 60아l 인터뷰와 60아l 영상

벼룩시장은 60아l 서울사람들에게 60아l 희망과 60아l 기회의 60아l 공간이기도 60아l 하다. 60아l 실제 60아l 황학동 60아l 노점생활에서 60아l 기술을 60아l 축적해서 60아l 자신의 60아l 삶을 60아l 개척한 60아l 정광길의 60아l 생생한 60아l 영상 60아l 인터뷰를 60아l 통해 60아l 고도성장기 60아l 서울에서 60아l 가졌던 60아l 사람들의 60아l 꿈을 60아l 소개한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2014년 60아l 조사한 60아l 황학동 60아l 보고서의 60아l 당시 60아l 영상자료와 60아l 한국정책방송원 60아l 제공 1970~80년대 60아l 벼룩시장 60아l 풍경을 60아l 영상 60아l 편집하여 60아l 기억 60아l 60아l 서울의 60아l 과거를 60아l 살펴본다. 60아l 또한 60아l 전시도록에는 60아l 황학동에서 60아l 출생, l걷14 거주하고 l걷14 있는 l걷14 송기화 l걷14 인터뷰를 l걷14 수록하여 l걷14 어린 l걷14 시절의 l걷14 추억, 3·1아파트를 0q거걷 중심으로 0q거걷 0q거걷 벼룩시장의 0q거걷 인상 0q거걷 깊었던 0q거걷 풍경을 0q거걷 떠올릴 0q거걷 0q거걷 있다. 0q거걷 전시에서는 0q거걷 현재 0q거걷 황학동의 0q거걷 분주하고 0q거걷 역동적인 0q거걷 하루를 0q거걷 담은 0q거걷 타임 0q거걷 랩스 0q거걷 영상으로 0q거걷 시장의 0q거걷 분위기를 0q거걷 느낄 0q거걷 0q거걷 있다. 0q거걷 동묘 0q거걷 앞과 0q거걷 영도교, 3·1아파트와 7아ㅐ거 성동공업고등학교 7아ㅐ거 인근 7아ㅐ거 7아ㅐ거 다양한 7아ㅐ거 품목의 7아ㅐ거 점포와 7아ㅐ거 노점 7아ㅐ거 사이를 7아ㅐ거 바쁘게 7아ㅐ거 오가는 7아ㅐ거 사람들을 7아ㅐ거 통해 7아ㅐ거 활기찬 7아ㅐ거 느낌을 7아ㅐ거 더한다. 7아ㅐ거 송인호 7아ㅐ거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코로나19 7아ㅐ거 사태로 7아ㅐ거 문화향유의 7아ㅐ거 갈증에 7아ㅐ거 목마른 7아ㅐ거 요즘, 자yj8 이번 자yj8 전시가 자yj8 우리가 자yj8 사용했던 자yj8 기억 자yj8 속의 자yj8 생활 자yj8 유물들을 자yj8 보고 자yj8 이야기하며 자yj8 세대 자yj8 간의 자yj8 소통의 자yj8 장으로 자yj8 다가가길 자yj8 바란다’ 자yj8 자yj8 밝혔다. 

전시는 자yj8 무료로 자yj8 관람할 자yj8 자yj8 있으며, 7afh 코로나19-생활 7afh 7afh 거리두기 7afh 기간 7afh 동안 7afh 사전관람 7afh 예약제로 7afh 운영된다. 7afh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https://yeyak.seoul.go.kr/)을 7afh 통해 7afh 정해진 7afh 관람시간을 7afh 선택하여 7afh 예약을 7afh 통해 7afh 관람 7afh 가능하다. 7afh 관람 7afh 시간은 7afh 평일, n7t자 토․일․공휴일 10~12시, 13~15시, 16~18시이다.(문의:02-2286-3410)

출처: tatn 청계천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LINES & LETTERS

July 10, 2020 ~ July 1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