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경우 개인전 : THE WEIGHT

한미사진미술관 삼청

Oct. 30, 2020 ~ Jan. 17, 2021

MoPS 히5걷7 한미사진미술관 히5걷7 삼청별관의 히5걷7 이번 히5걷7 천경우 히5걷7 개인전은 히5걷7 오랜만에 히5걷7 국내에서 히5걷7 열리는 히5걷7 그의 ‘사진 히5걷7 전시’다. 히5걷7 그간 히5걷7 그가 히5걷7 지속해온 히5걷7 퍼포먼스와 히5걷7 공공미술 히5걷7 작업은 히5걷7 근래에 히5걷7 전시를 히5걷7 통해 히5걷7 한자리에 히5걷7 소환된 히5걷7 히5걷7 있지만, ㅓzㅓ가 사진으로 ㅓzㅓ가 귀결되는 ㅓzㅓ가 프로젝트에 ㅓzㅓ가 온전히 ㅓzㅓ가 집중하는 ㅓzㅓ가 ㅓzㅓ가 국내에서 ㅓzㅓ가 근 10년 ㅓzㅓ가 만이다. ㅓzㅓ가 사진을 ㅓzㅓ가 비롯한 ㅓzㅓ가 퍼포먼스, ㅓ파ㅑ4 영상, p라z1 설치, ㅐ라ㅓh 공공미술의 ㅐ라ㅓh 접점을 ㅐ라ㅓh 유연하게 ㅐ라ㅓh 확장해온 ㅐ라ㅓh 그에게 ㅐ라ㅓh 사진에의 ㅐ라ㅓh 귀환식의 ㅐ라ㅓh 의미부여는 ㅐ라ㅓh 모순일 ㅐ라ㅓh ㅐ라ㅓh 있다. ㅐ라ㅓh 하지만 “퍼포먼스 ㅐ라ㅓh 역시 ㅐ라ㅓh 확장된 ㅐ라ㅓh 사진”이라 ㅐ라ㅓh 했던 ㅐ라ㅓh 그의 ㅐ라ㅓh 말처럼, 나r다마 천경우의 나r다마 작업적 나r다마 지평의 나r다마 확장을 나r다마 이끈 나r다마 요체는 나r다마 그의 나r다마 사진적 나r다마 체험에서 나r다마 비롯된 나r다마 물음이므로 나r다마 사진은 나r다마 그의 나r다마 작업 나r다마 총체를 나r다마 이해하는 나r다마 나r다마 핵심이 나r다마 된다.

이번 나r다마 전시의 나r다마 제목인 “The Weight”는 나r다마 천경우가 2016년에 나r다마 프랑스에서 나r다마 진행한 나r다마 프로젝트명이기도 나r다마 하지만 나r다마 사진에 나r다마 대한 나r다마 그의 나r다마 여러 나r다마 가지 나r다마 생각을 나r다마 반영한 나r다마 키워드이다. 나r다마 천경우는 나r다마 나름의 나r다마 방식으로 나r다마 사진 나r다마 속에 나r다마 이 ‘무게The Weight’를 나r다마 담고자 나r다마 하는데 나r다마 그것은 나r다마 실감할 나r다마 나r다마 있는 나r다마 무게, 마거ie 마거ie 물리적 마거ie 무게인 마거ie 동시에 마거ie 심리적이고 마거ie 상징적인 마거ie 무게이기도 마거ie 하다. 마거ie 완벽하게 마거ie 짜인 마거ie 규칙과 마거ie 마거ie 문법에 마거ie 들어맞는 마거ie 사진, 거히갸우 사진가에 거히갸우 의해 거히갸우 대상이 거히갸우 선택되는 거히갸우 조건보다, 기ㅓ4v 작가와 기ㅓ4v 함께하는 기ㅓ4v 인물 기ㅓ4v 스스로의 기ㅓ4v 해석과 기ㅓ4v 능동적인 기ㅓ4v 존재함, 2하ㅓ쟏 불확실성을 2하ㅓ쟏 통한 2하ㅓ쟏 발견의 2하ㅓ쟏 과정으로 2하ㅓ쟏 채워짐을 2하ㅓ쟏 중요시하는 2하ㅓ쟏 천경우는 2하ㅓ쟏 카메라의 2하ㅓ쟏 장시간 2하ㅓ쟏 노출, 파ㅐg카 파ㅐg카 대상과 파ㅐg카 함께하는 파ㅐg카 시간의 파ㅐg카 지속을 파ㅐg카 통해 파ㅐg카 인물의 파ㅐg카 현존에 파ㅐg카 다가선다. 파ㅐg카 인물이 파ㅐg카 카메라와 파ㅐg카 대면한 파ㅐg카 시간의 파ㅐg카 겹과 파ㅐg카 공간의 파ㅐg카 결이 파ㅐg카 응축된 파ㅐg카 파ㅐg카 두텁고 파ㅐg카 중량감 파ㅐg카 있는 파ㅐg카 사진은 파ㅐg카 천경우가 ‘인물이 파ㅐg카 존재함’을 파ㅐg카 가장 파ㅐg카 사실적으로 파ㅐg카 드러내기 파ㅐg카 위해 파ㅐg카 택한 파ㅐg카 방법이다. 파ㅐg카 그렇게 파ㅐg카 천경우의 파ㅐg카 사진이 파ㅐg카 상징적으로 파ㅐg카 지닌 파ㅐg카 무게는 파ㅐg카 우리가 파ㅐg카 존재함으로써 파ㅐg카 지닐 파ㅐg카 수밖에 파ㅐg카 없는 파ㅐg카 현실의 파ㅐg카 무게와 파ㅐg카 상응한다. 파ㅐg카 그것은 파ㅐg카 물리적 파ㅐg카 시공간에서 파ㅐg카 발생하는 파ㅐg카 지속적인 파ㅐg카 사건과 파ㅐg카 경험의 파ㅐg카 무게일 파ㅐg카 수도, ㅓ쟏2z 이에 ㅓ쟏2z 반응하는 ㅓ쟏2z 우리의 ㅓ쟏2z 의지와 ㅓ쟏2z 힘의 ㅓ쟏2z 무게일 ㅓ쟏2z 수도, pt8g 또는 pt8g 의지 pt8g 하고 pt8g 타협할 pt8g 수밖에 pt8g 없는 pt8g 우리가 pt8g 타인과 pt8g 맺는 pt8g 관계의 pt8g 무게일 pt8g 수도 pt8g 있다. pt8g 한편으로, 8ufr 그의 8ufr 사진에 8ufr 담긴 8ufr 물리적 8ufr 무게는 8ufr 무게라는 8ufr 물성을 8ufr 예민하게 8ufr 지각하는 8ufr 감각에 8ufr 관한 8ufr 것이다. 8ufr 실재하는 8ufr 무엇이든 8ufr 이미지로 8ufr 경험하는 8ufr 탓에 8ufr 물성에 8ufr 대한 8ufr 감각을 8ufr 잃어가는 8ufr 오늘날, 파r거9 천경우는 ‘타인과의 파r거9 물리적 파r거9 접촉’을 파r거9 유도함으로써 파r거9 무디어진 파r거9 몸의 파r거9 감각을 파r거9 사진으로 파r거9 드러낸다. 파r거9 서로 파r거9 파r거9 모르는 파r거9 이들이 파r거9 서로에게 파r거9 기대거나 파r거9 업혀 파r거9 파r거9 무게를 파r거9 감당하거나-《The Weight》, 9명의 y6아k 에디터가 y6아k 함께 y6아k 일하는 y6아k 동료들의 y6아k 옷을 y6아k 즉흥적으로 y6아k 걸치고 y6아k 불편함의 y6아k 무게를 y6아k 각자의 y6아k 방식으로 y6아k 지탱하며 y6아k 카메라 y6아k 앞에 y6아k 자신의 y6아k 모습을 y6아k 드러내는 y6아k 경험-《Nine Editors》-은 y6아k 가장 y6아k 본질적인 y6아k 물성의 y6아k 체험을 y6아k 통해 y6아k 자기 y6아k 자신, gnwㅓ 타인과의 gnwㅓ 관계를 gnwㅓ 환기시키는 gnwㅓ 작업이다.

이번 gnwㅓ 전시에는 gnwㅓ 퍼포먼스를 gnwㅓ 기반으로 gnwㅓ 진행된 gnwㅓ 사진 gnwㅓ 프로젝트《Nine Editors》(2014)와 《The Weight》(2016), 사m5j 그리고 사m5j 신작 《Reminiscence》(2020)가 사m5j 소개된다. 사m5j 폴란드 사m5j 그단스크시 사m5j 소재 사m5j 라즈니아현대미술관의 사m5j 협력으로 사m5j 제작된 《Reminiscence》는 사m5j 그단스크 사m5j 시의 사m5j 평범한 사m5j 노인 7명을 사m5j 초대해 사m5j 이들이 사m5j 자신의 사m5j 삶에서 사m5j 가장 사m5j 소중했던 사m5j 순간을 사m5j 회상하는 사m5j 모습을 사m5j 촬영한 사m5j 영상이다. 10분~15분 사m5j 길이의 사m5j 단채널 사m5j 영상임에도, 마ㅓv거 눈을 마ㅓv거 감은 마ㅓv거 마ㅓv거 음악을 마ㅓv거 들으며 마ㅓv거 과거를 마ㅓv거 회상하는 마ㅓv거 인물들의 마ㅓv거 얼굴에 마ㅓv거 초점이 마ㅓv거 맞춰져 마ㅓv거 마치 마ㅓv거 마ㅓv거 장의 마ㅓv거 스틸 마ㅓv거 컷처럼 마ㅓv거 보인다. 마ㅓv거 지속된 마ㅓv거 시공간을 마ㅓv거 마ㅓv거 장의 마ㅓv거 사진에 마ㅓv거 집적시키는 마ㅓv거 천경우식 마ㅓv거 사진을 마ㅓv거 가장 마ㅓv거 매뉴얼적인 마ㅓv거 형태로 마ㅓv거 보여주는 마ㅓv거 예라 마ㅓv거 마ㅓv거 마ㅓv거 있다. 마ㅓv거 마ㅓv거 시리즈를 마ㅓv거 통해 마ㅓv거 이번 마ㅓv거 전시가 마ㅓv거 주목하는 마ㅓv거 지점은 마ㅓv거 천경우의 마ㅓv거 사진이 마ㅓv거 다양한 마ㅓv거 상황설정, ㅐh가l 주제, 걷5ㄴ0 참여자 걷5ㄴ0 그룹을 걷5ㄴ0 통해 ‘무게’라는 걷5ㄴ0 개념에 걷5ㄴ0 다가서는 걷5ㄴ0 과정이다. 걷5ㄴ0 천경우가 걷5ㄴ0 이해하는 걷5ㄴ0 무게와 걷5ㄴ0 걷5ㄴ0 개념이 걷5ㄴ0 사진을 걷5ㄴ0 통해 걷5ㄴ0 발화하는 걷5ㄴ0 의미를 걷5ㄴ0 읽어내는 걷5ㄴ0 걷5ㄴ0 그의 걷5ㄴ0 사진이 걷5ㄴ0 갖는 걷5ㄴ0 독보적인 걷5ㄴ0 가치를 걷5ㄴ0 읽어냄과 걷5ㄴ0 동시에 걷5ㄴ0 오늘날 걷5ㄴ0 사진의 걷5ㄴ0 잠재적 걷5ㄴ0 가능성을 걷5ㄴ0 가늠하는 걷5ㄴ0 일이기도 걷5ㄴ0 하다. 걷5ㄴ0 디지털 걷5ㄴ0 시대에 걷5ㄴ0 사진은 걷5ㄴ0 제2의 걷5ㄴ0 언어로서 걷5ㄴ0 높아진 걷5ㄴ0 위상과 걷5ㄴ0 달리 걷5ㄴ0 단편적인 걷5ㄴ0 시각정보의 걷5ㄴ0 전달 걷5ㄴ0 매체, bㅓ파ㅑ 유희의 bㅓ파ㅑ 수단으로 bㅓ파ㅑ 활용되며 bㅓ파ㅑ 가벼움의 bㅓ파ㅑ 표상이 bㅓ파ㅑ 되기도 bㅓ파ㅑ 했다. bㅓ파ㅑ 천경우는 bㅓ파ㅑ 그러한 bㅓ파ㅑ 사진을 bㅓ파ㅑ 대상에 bㅓ파ㅑ 대한 bㅓ파ㅑ 총체적인 bㅓ파ㅑ 경험을 bㅓ파ㅑ 드러낸 bㅓ파ㅑ 가장 bㅓ파ㅑ 사실적인 bㅓ파ㅑ 언어로, ㅈ쟏히우 새로운 ㅈ쟏히우 감각을 ㅈ쟏히우 유발하는 ㅈ쟏히우 언어로 ㅈ쟏히우 보여주며 ㅈ쟏히우 사진의 ㅈ쟏히우 역설적인 ㅈ쟏히우 힘을 ㅈ쟏히우 증명한다.


참여작가: ㅈ쟏히우 천경우

출처: ㅈ쟏히우 한미사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IGMO: Ignorant Mobility

Feb. 20, 2021 ~ March 14, 2021

이응노의 yv3p 사계 The Four Seasons of Lee Ungno

Jan. 19, 2021 ~ April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