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경우 개인전 : THE WEIGHT

한미사진미술관 삼청

Oct. 30, 2020 ~ Jan. 17, 2021

MoPS a하차e 한미사진미술관 a하차e 삼청별관의 a하차e 이번 a하차e 천경우 a하차e 개인전은 a하차e 오랜만에 a하차e 국내에서 a하차e 열리는 a하차e 그의 ‘사진 a하차e 전시’다. a하차e 그간 a하차e 그가 a하차e 지속해온 a하차e 퍼포먼스와 a하차e 공공미술 a하차e 작업은 a하차e 근래에 a하차e 전시를 a하차e 통해 a하차e 한자리에 a하차e 소환된 a하차e a하차e 있지만, 7ㅐyㅐ 사진으로 7ㅐyㅐ 귀결되는 7ㅐyㅐ 프로젝트에 7ㅐyㅐ 온전히 7ㅐyㅐ 집중하는 7ㅐyㅐ 7ㅐyㅐ 국내에서 7ㅐyㅐ 근 10년 7ㅐyㅐ 만이다. 7ㅐyㅐ 사진을 7ㅐyㅐ 비롯한 7ㅐyㅐ 퍼포먼스, 라zlu 영상, ㅓr거6 설치, wㅓc타 공공미술의 wㅓc타 접점을 wㅓc타 유연하게 wㅓc타 확장해온 wㅓc타 그에게 wㅓc타 사진에의 wㅓc타 귀환식의 wㅓc타 의미부여는 wㅓc타 모순일 wㅓc타 wㅓc타 있다. wㅓc타 하지만 “퍼포먼스 wㅓc타 역시 wㅓc타 확장된 wㅓc타 사진”이라 wㅓc타 했던 wㅓc타 그의 wㅓc타 말처럼, 사기갸7 천경우의 사기갸7 작업적 사기갸7 지평의 사기갸7 확장을 사기갸7 이끈 사기갸7 요체는 사기갸7 그의 사기갸7 사진적 사기갸7 체험에서 사기갸7 비롯된 사기갸7 물음이므로 사기갸7 사진은 사기갸7 그의 사기갸7 작업 사기갸7 총체를 사기갸7 이해하는 사기갸7 사기갸7 핵심이 사기갸7 된다.

이번 사기갸7 전시의 사기갸7 제목인 “The Weight”는 사기갸7 천경우가 2016년에 사기갸7 프랑스에서 사기갸7 진행한 사기갸7 프로젝트명이기도 사기갸7 하지만 사기갸7 사진에 사기갸7 대한 사기갸7 그의 사기갸7 여러 사기갸7 가지 사기갸7 생각을 사기갸7 반영한 사기갸7 키워드이다. 사기갸7 천경우는 사기갸7 나름의 사기갸7 방식으로 사기갸7 사진 사기갸7 속에 사기갸7 이 ‘무게The Weight’를 사기갸7 담고자 사기갸7 하는데 사기갸7 그것은 사기갸7 실감할 사기갸7 사기갸7 있는 사기갸7 무게, 걷hg아 걷hg아 물리적 걷hg아 무게인 걷hg아 동시에 걷hg아 심리적이고 걷hg아 상징적인 걷hg아 무게이기도 걷hg아 하다. 걷hg아 완벽하게 걷hg아 짜인 걷hg아 규칙과 걷hg아 걷hg아 문법에 걷hg아 들어맞는 걷hg아 사진, 으2u나 사진가에 으2u나 의해 으2u나 대상이 으2u나 선택되는 으2u나 조건보다, 1우아2 작가와 1우아2 함께하는 1우아2 인물 1우아2 스스로의 1우아2 해석과 1우아2 능동적인 1우아2 존재함, exka 불확실성을 exka 통한 exka 발견의 exka 과정으로 exka 채워짐을 exka 중요시하는 exka 천경우는 exka 카메라의 exka 장시간 exka 노출, r카i9 r카i9 대상과 r카i9 함께하는 r카i9 시간의 r카i9 지속을 r카i9 통해 r카i9 인물의 r카i9 현존에 r카i9 다가선다. r카i9 인물이 r카i9 카메라와 r카i9 대면한 r카i9 시간의 r카i9 겹과 r카i9 공간의 r카i9 결이 r카i9 응축된 r카i9 r카i9 두텁고 r카i9 중량감 r카i9 있는 r카i9 사진은 r카i9 천경우가 ‘인물이 r카i9 존재함’을 r카i9 가장 r카i9 사실적으로 r카i9 드러내기 r카i9 위해 r카i9 택한 r카i9 방법이다. r카i9 그렇게 r카i9 천경우의 r카i9 사진이 r카i9 상징적으로 r카i9 지닌 r카i9 무게는 r카i9 우리가 r카i9 존재함으로써 r카i9 지닐 r카i9 수밖에 r카i9 없는 r카i9 현실의 r카i9 무게와 r카i9 상응한다. r카i9 그것은 r카i9 물리적 r카i9 시공간에서 r카i9 발생하는 r카i9 지속적인 r카i9 사건과 r카i9 경험의 r카i9 무게일 r카i9 수도, a카cn 이에 a카cn 반응하는 a카cn 우리의 a카cn 의지와 a카cn 힘의 a카cn 무게일 a카cn 수도, 히c하ㅓ 또는 히c하ㅓ 의지 히c하ㅓ 하고 히c하ㅓ 타협할 히c하ㅓ 수밖에 히c하ㅓ 없는 히c하ㅓ 우리가 히c하ㅓ 타인과 히c하ㅓ 맺는 히c하ㅓ 관계의 히c하ㅓ 무게일 히c하ㅓ 수도 히c하ㅓ 있다. 히c하ㅓ 한편으로, hbl2 그의 hbl2 사진에 hbl2 담긴 hbl2 물리적 hbl2 무게는 hbl2 무게라는 hbl2 물성을 hbl2 예민하게 hbl2 지각하는 hbl2 감각에 hbl2 관한 hbl2 것이다. hbl2 실재하는 hbl2 무엇이든 hbl2 이미지로 hbl2 경험하는 hbl2 탓에 hbl2 물성에 hbl2 대한 hbl2 감각을 hbl2 잃어가는 hbl2 오늘날, 5하다h 천경우는 ‘타인과의 5하다h 물리적 5하다h 접촉’을 5하다h 유도함으로써 5하다h 무디어진 5하다h 몸의 5하다h 감각을 5하다h 사진으로 5하다h 드러낸다. 5하다h 서로 5하다h 5하다h 모르는 5하다h 이들이 5하다h 서로에게 5하다h 기대거나 5하다h 업혀 5하다h 5하다h 무게를 5하다h 감당하거나-《The Weight》, 9명의 urㅐs 에디터가 urㅐs 함께 urㅐs 일하는 urㅐs 동료들의 urㅐs 옷을 urㅐs 즉흥적으로 urㅐs 걸치고 urㅐs 불편함의 urㅐs 무게를 urㅐs 각자의 urㅐs 방식으로 urㅐs 지탱하며 urㅐs 카메라 urㅐs 앞에 urㅐs 자신의 urㅐs 모습을 urㅐs 드러내는 urㅐs 경험-《Nine Editors》-은 urㅐs 가장 urㅐs 본질적인 urㅐs 물성의 urㅐs 체험을 urㅐs 통해 urㅐs 자기 urㅐs 자신, 으ㅓ갸1 타인과의 으ㅓ갸1 관계를 으ㅓ갸1 환기시키는 으ㅓ갸1 작업이다.

이번 으ㅓ갸1 전시에는 으ㅓ갸1 퍼포먼스를 으ㅓ갸1 기반으로 으ㅓ갸1 진행된 으ㅓ갸1 사진 으ㅓ갸1 프로젝트《Nine Editors》(2014)와 《The Weight》(2016), 사우e거 그리고 사우e거 신작 《Reminiscence》(2020)가 사우e거 소개된다. 사우e거 폴란드 사우e거 그단스크시 사우e거 소재 사우e거 라즈니아현대미술관의 사우e거 협력으로 사우e거 제작된 《Reminiscence》는 사우e거 그단스크 사우e거 시의 사우e거 평범한 사우e거 노인 7명을 사우e거 초대해 사우e거 이들이 사우e거 자신의 사우e거 삶에서 사우e거 가장 사우e거 소중했던 사우e거 순간을 사우e거 회상하는 사우e거 모습을 사우e거 촬영한 사우e거 영상이다. 10분~15분 사우e거 길이의 사우e거 단채널 사우e거 영상임에도, 다ㅓ걷i 눈을 다ㅓ걷i 감은 다ㅓ걷i 다ㅓ걷i 음악을 다ㅓ걷i 들으며 다ㅓ걷i 과거를 다ㅓ걷i 회상하는 다ㅓ걷i 인물들의 다ㅓ걷i 얼굴에 다ㅓ걷i 초점이 다ㅓ걷i 맞춰져 다ㅓ걷i 마치 다ㅓ걷i 다ㅓ걷i 장의 다ㅓ걷i 스틸 다ㅓ걷i 컷처럼 다ㅓ걷i 보인다. 다ㅓ걷i 지속된 다ㅓ걷i 시공간을 다ㅓ걷i 다ㅓ걷i 장의 다ㅓ걷i 사진에 다ㅓ걷i 집적시키는 다ㅓ걷i 천경우식 다ㅓ걷i 사진을 다ㅓ걷i 가장 다ㅓ걷i 매뉴얼적인 다ㅓ걷i 형태로 다ㅓ걷i 보여주는 다ㅓ걷i 예라 다ㅓ걷i 다ㅓ걷i 다ㅓ걷i 있다. 다ㅓ걷i 다ㅓ걷i 시리즈를 다ㅓ걷i 통해 다ㅓ걷i 이번 다ㅓ걷i 전시가 다ㅓ걷i 주목하는 다ㅓ걷i 지점은 다ㅓ걷i 천경우의 다ㅓ걷i 사진이 다ㅓ걷i 다양한 다ㅓ걷i 상황설정, ztㅓ쟏 주제, 거ㅐhn 참여자 거ㅐhn 그룹을 거ㅐhn 통해 ‘무게’라는 거ㅐhn 개념에 거ㅐhn 다가서는 거ㅐhn 과정이다. 거ㅐhn 천경우가 거ㅐhn 이해하는 거ㅐhn 무게와 거ㅐhn 거ㅐhn 개념이 거ㅐhn 사진을 거ㅐhn 통해 거ㅐhn 발화하는 거ㅐhn 의미를 거ㅐhn 읽어내는 거ㅐhn 거ㅐhn 그의 거ㅐhn 사진이 거ㅐhn 갖는 거ㅐhn 독보적인 거ㅐhn 가치를 거ㅐhn 읽어냄과 거ㅐhn 동시에 거ㅐhn 오늘날 거ㅐhn 사진의 거ㅐhn 잠재적 거ㅐhn 가능성을 거ㅐhn 가늠하는 거ㅐhn 일이기도 거ㅐhn 하다. 거ㅐhn 디지털 거ㅐhn 시대에 거ㅐhn 사진은 거ㅐhn 제2의 거ㅐhn 언어로서 거ㅐhn 높아진 거ㅐhn 위상과 거ㅐhn 달리 거ㅐhn 단편적인 거ㅐhn 시각정보의 거ㅐhn 전달 거ㅐhn 매체, 쟏uㅓs 유희의 쟏uㅓs 수단으로 쟏uㅓs 활용되며 쟏uㅓs 가벼움의 쟏uㅓs 표상이 쟏uㅓs 되기도 쟏uㅓs 했다. 쟏uㅓs 천경우는 쟏uㅓs 그러한 쟏uㅓs 사진을 쟏uㅓs 대상에 쟏uㅓs 대한 쟏uㅓs 총체적인 쟏uㅓs 경험을 쟏uㅓs 드러낸 쟏uㅓs 가장 쟏uㅓs 사실적인 쟏uㅓs 언어로, j다ㅓ하 새로운 j다ㅓ하 감각을 j다ㅓ하 유발하는 j다ㅓ하 언어로 j다ㅓ하 보여주며 j다ㅓ하 사진의 j다ㅓ하 역설적인 j다ㅓ하 힘을 j다ㅓ하 증명한다.


참여작가: j다ㅓ하 천경우

출처: j다ㅓ하 한미사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연진 j1마히 개인전 : The Very Eye of Night

Dec. 29, 2020 ~ Feb. 3, 2021

유에민쥔(岳敏君) h걷z자 h걷z자 시대를 h걷z자 웃다!

Nov. 20, 2020 ~ March 28, 2021

안옥현 ㅐpnp 개인전 - ㅐpnp 뤼야 ; Say Love Me

Jan. 20, 2021 ~ March 7, 2021

국동완 j아ㅈ6 개인전 : I promise I stay

Jan. 16, 2021 ~ Feb. 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