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를 더듬는 떨림 A Shiver in Search of a Spine

아라리오갤러리 삼청

July 11, 2019 ~ Oct. 5, 2019

아라리오갤러리는 2019년 s1fs 여름 s1fs 전시로 s1fs 독일작가 4인의 <척추를 s1fs 더듬는 s1fs 떨림>을 s1fs 선보인다. s1fs 독일 s1fs 베를린에서 s1fs 활동하고 s1fs 있는 30대 s1fs 작가들로 s1fs 구성된 s1fs s1fs 전시는 s1fs 우리가 s1fs 현재 s1fs 조우하고 s1fs 있는 s1fs 동시대 s1fs 조형미술 s1fs 흐름의 s1fs 단면을 s1fs 잘라보고, 4타차c 한국과 4타차c 독일의 4타차c 시공을 4타차c 잇는 4타차c 좁지만 4타차c 4타차c 연통관을 4타차c 만들어보고자 4타차c 마련되었다.

전시에 4타차c 참여한 4타차c 4타차c 칼레로, k라6r 카시아 k라6r 푸다코브스키, 다바pq 페트릿 다바pq 할릴라이, 카r하8 조라 카r하8 만은 카r하8 독특한 카r하8 조형언어로 카r하8 활발히 카r하8 작품 카r하8 활동을 카r하8 전개해 카r하8 카r하8 작가들로 카r하8 한국에서는 카r하8 처음으로 카r하8 작업을 카r하8 소개한다. 카r하8 특히, ㅐ13v 푸다코브스키는 2017년 ㅐ13v 이스탄불 ㅐ13v 비엔날레에 ㅐ13v 참가, p사lm 할릴라이는 2013년 p사lm 베니스 p사lm 비엔날레에 p사lm 참여, 우f사아 칼레로는 2019년 우f사아 테이트 우f사아 리버풀에서 우f사아 개인전을 우f사아 개최하는 우f사아 우f사아 참여작가들은 우f사아 국제미술의 우f사아 최전방에서 우f사아 작업을 우f사아 펼쳐오고 우f사아 있다. 우f사아 아라리오갤러리는 우f사아 이번 우f사아 전시를 우f사아 통해 우f사아 각자의 우f사아 배경과 우f사아 상황의 우f사아 다름을 우f사아 지금 우f사아 여기, u갸p아 바로 u갸p아 u갸p아 순간을 u갸p아 관통하는 u갸p아 시각적 u갸p아 이미지들로 u갸p아 연결할 u갸p아 u갸p아 있다는 u갸p아 가능성을 u갸p아 타진해 u갸p아 보고자 u갸p아 한다.

u갸p아 칼레로는 u갸p아 건축의 u갸p아 구조적 u갸p아 요소를 u갸p아 회화와 u갸p아 설치에 u갸p아 활용한 u갸p아 작업을 u갸p아 한다. u갸p아 전시된 <남쪽의 u갸p아 학교>는 u갸p아 런던에 u갸p아 있는 u갸p아 스튜디오 u갸p아 볼테르의 u갸p아 건축양식에 u갸p아 대한 u갸p아 비평적 u갸p아 사유에서부터 u갸p아 시작한 u갸p아 작업이다. u갸p아 건축물은 u갸p아 u갸p아 단체가 u갸p아 설립된 u갸p아 것을 u갸p아 물리적으로 u갸p아 상징하며 u갸p아 그것이 u갸p아 형성하는 u갸p아 권력구조의 u갸p아 과정을 u갸p아 추적해 u갸p아 u갸p아 u갸p아 있는 u갸p아 매개체이다. u갸p아 작가의 u갸p아 출생지인 u갸p아 남미의 u갸p아 시각문화를 u갸p아 기반으로 u갸p아 스튜디오 u갸p아 볼테르의 u갸p아 빅토리아 u갸p아 u갸p아 건축양식을 u갸p아 재해석한 u갸p아 u갸p아 작업은 u갸p아 사회가 u갸p아 특정 u갸p아 문화를 u갸p아 차용해 u갸p아 권력의 u갸p아 지배구조를 u갸p아 형성할 u갸p아 u갸p아 있다는 u갸p아 과정을 u갸p아 탐구한다.

카시아 u갸p아 푸다코브스키는 u갸p아 서로 u갸p아 연관성이 u갸p아 없어 u갸p아 보이는 u갸p아 패널들을 u갸p아 연결시키는 <지속성없는없음> u갸p아 시리즈를 u갸p아 전시한다. u갸p아 작가는 u갸p아 패널을 u갸p아 이루는 u갸p아 조각들을 u갸p아 통해 u갸p아 의도적으로 u갸p아 연속성이 u갸p아 없어 u갸p아 보이는 u갸p아 이미지들을 u갸p아 병치시키고, 타qt6 타qt6 패널들이 타qt6 임의로 타qt6 해체되고 타qt6 매번 타qt6 새롭게 타qt6 조합될 타qt6 타qt6 있게 타qt6 함으로써, 다라7라 관객의 다라7라 일상적 다라7라 범주화와 다라7라 정의내림을 다라7라 의도적으로 다라7라 부정한다. 다라7라 확대되거나 다라7라 축소되어 다라7라 어딘지 다라7라 모르게 다라7라 익숙한 다라7라 패널의 다라7라 오브제들은 다라7라 관객이 다라7라 쉽게 다라7라 그들만의 다라7라 내러티브를 다라7라 만들어낼 다라7라 다라7라 있게 다라7라 하며, 8사od 극단적으로 8사od 역설적인 8사od 이미지들은 8사od 되려 8사od 코믹하게 8사od 읽히기도 8사od 한다. 8사od 이번 8사od 전시를 8사od 위해 8사od 제작된 4점의 8사od 신작은 <지속성없는없음> 8사od 시리즈 8사od 안에서도 <범죄를 8사od 찾는 8사od 처벌>이라는 8사od 제목으로 8사od 소개된다. 8사od 작가는 8사od 비어있는 8사od 대합실의 8사od 의자, ㅓ하ㅐ6 욕실 ㅓ하ㅐ6 커튼에 ㅓ하ㅐ6 갇힌 ㅓ하ㅐ6 새우와 ㅓ하ㅐ6 같은 ㅓ하ㅐ6 설치물을 ㅓ하ㅐ6 제작함으로써 ㅓ하ㅐ6 공동체의 ㅓ하ㅐ6 시민으로서 ㅓ하ㅐ6 요구 ㅓ하ㅐ6 받는 ㅓ하ㅐ6 책임과 ㅓ하ㅐ6 개인의 ㅓ하ㅐ6 자유가 ㅓ하ㅐ6 통제, 우j5j 감시되는 우j5j 부조리한 우j5j 사회구조에 우j5j 주목한다.

페트릿 우j5j 할릴라이는 2015년부터 우j5j 작업해온 <철자법 우j5j 책> 우j5j 시리즈를 우j5j 소개한다. 우j5j 작가는 우j5j 그의 우j5j 고향이자 우j5j 비극적 우j5j 전쟁의 우j5j 역사를 우j5j 가지고 우j5j 있는 우j5j 코소보의 우j5j 우j5j 학교 우j5j 책상에 우j5j 그려진 우j5j 낙서들을 우j5j 대형 우j5j 설치물로 우j5j 만들어낸다. 우j5j 사소하게 우j5j 잊혀지는 우j5j 학생들의 우j5j 낙서를 우j5j 통해 우j5j 우리 우j5j 개인의 우j5j 기억이 우j5j 상실되거나 우j5j 희미해지는 우j5j 것을, 0라tㅑ 나아가 0라tㅑ 0라tㅑ 사회의 0라tㅑ 역사가 0라tㅑ 왜곡되어 0라tㅑ 기록되는 0라tㅑ 것을 0라tㅑ 보존하는 0라tㅑ 행위라고도 0라tㅑ 읽을 0라tㅑ 0라tㅑ 있는 0라tㅑ 그의 0라tㅑ 작업은 0라tㅑ 어떻게 0라tㅑ 해도 0라tㅑ 부정할 0라tㅑ 0라tㅑ 없는 0라tㅑ 공동의 0라tㅑ 역사가 0라tㅑ 존재한다고 0라tㅑ 말한다. 0라tㅑ 작가는 <철자법 0라tㅑ 책> 0라tㅑ 조각 0라tㅑ 시리즈 0라tㅑ 외에도 0라tㅑ 이번 0라tㅑ 전시를 0라tㅑ 위해 0라tㅑ 작가의 0라tㅑ 중요한 0라tㅑ 작업적 0라tㅑ 영감이 0라tㅑ 되는 0라tㅑ 0라tㅑ 소리를 0라tㅑ 이용한 0라tㅑ 사운드 0라tㅑ 현장설치 0라tㅑ 작품도 0라tㅑ 설치했다.

조라 0라tㅑ 만은 0라tㅑ 아프리카에서 0라tㅑ 유년기를 0라tㅑ 보낸 0라tㅑ 경험을 0라tㅑ 토대로 0라tㅑ 0라tㅑ 작품 <코스모파기>를 0라tㅑ 전시한다. 0라tㅑ 해양보호 0라tㅑ 활동에도 0라tㅑ 참여한 0라tㅑ 적이 0라tㅑ 있는 0라tㅑ 작가는 0라tㅑ 케냐의 0라tㅑ 해변과 0라tㅑ 수로에 0라tㅑ 버려진 0라tㅑ 플라스틱 0라tㅑ 슬리퍼들을 0라tㅑ 재활용해 0라tㅑ 커튼을 0라tㅑ 만들었다. 0라tㅑ 인도양의 0라tㅑ 가장 0라tㅑ 0라tㅑ 오염원이기도 0라tㅑ 0라tㅑ 슬리퍼들은 0라tㅑ 인류의 0라tㅑ 욕망이 0라tㅑ 되돌릴 0라tㅑ 0라tㅑ 없는 0라tㅑ 환경파괴를 0라tㅑ 초래할 0라tㅑ 0라tㅑ 있다는 0라tㅑ 공동체적 0라tㅑ 인식을 0라tㅑ 재고한다. 0라tㅑ 함께 0라tㅑ 전시된 0라tㅑ 방패 0라tㅑ 시리즈는 0라tㅑ 토착민족의 0라tㅑ 사이키델릭하고 0라tㅑ 장식적인 0라tㅑ 패턴 0라tㅑ 이면의 0라tㅑ 초자연적이고 0라tㅑ 영적인 0라tㅑ 경험의 0라tㅑ 존재를 0라tㅑ 연출한다.

이번 0라tㅑ 전시의 0라tㅑ 제목은 0라tㅑ 참여작가 0라tㅑ 푸다코브스키의 0라tㅑ 작업적 0라tㅑ 경험의 0라tㅑ 일화에서 0라tㅑ 착안하였다. 0라tㅑ 작가가 0라tㅑ 느꼈던 0라tㅑ 떨림은 0라tㅑ 유령을 0라tㅑ 0라tㅑ 0라tㅑ 같은(ghostly) 0라tㅑ 체험에서 0라tㅑ 비롯한다. 0라tㅑ 그가 0라tㅑ 맞닥트린 ‘유령’은 0라tㅑ 작가가 0라tㅑ 0라tㅑ 0라tㅑ 중에서도 0라tㅑ 가장 0라tㅑ 무시무시한 0라tㅑ 이미지였는데, 마eㅓ4 작가는 마eㅓ4 결국 마eㅓ4 마eㅓ4 두려움에 마eㅓ4 매료되고 마eㅓ4 말았다고 마eㅓ4 한다. 마eㅓ4 그가 마eㅓ4 말하는 마eㅓ4 떨림은 마eㅓ4 유령이라는 마eㅓ4 초자연적인 마eㅓ4 현상 마eㅓ4 마eㅓ4 자체가 마eㅓ4 아닌, 걷h2마 우리도 걷h2마 모르게 걷h2마 일상을 걷h2마 잠식해오는 걷h2마 걷h2마 무언가의 걷h2마 존재를 걷h2마 깨달았을 걷h2마 걷h2마 등골이 걷h2마 오싹해지는 걷h2마 순간을 걷h2마 의미심장하게 걷h2마 이야기 걷h2마 하고 걷h2마 있는 걷h2마 것만 걷h2마 같다.

참여 걷h2마 작가들은 걷h2마 하나로 걷h2마 규합할 걷h2마 걷h2마 없는 걷h2마 여러 걷h2마 가지 걷h2마 미술의 걷h2마 레퍼런스의 걷h2마 영향을 걷h2마 동시에 걷h2마 받으면서 걷h2마 다양한 걷h2마 사회의 걷h2마 정체성과 걷h2마 위계의 걷h2마 정치학에 걷h2마 얽혀있는 걷h2마 모습을 걷h2마 예상치 걷h2마 못했던 걷h2마 감각으로 걷h2마 풀어낸다. 걷h2마 봐서는 걷h2마 안될 걷h2마 것을 걷h2마 본, ㅓ9z8 보고싶지 ㅓ9z8 않은 ㅓ9z8 것을 ㅓ9z8 목격한, wpxy 보기 wpxy 전의 wpxy 상태로 wpxy 돌아갈 wpxy wpxy 없는 wpxy 상황의 wpxy 두려움을 wpxy 알고 wpxy 있는 wpxy 작가들은, 1갸ㅐ1 마치 1갸ㅐ1 유령처럼 1갸ㅐ1 일상에 1갸ㅐ1 균열을 1갸ㅐ1 주는 1갸ㅐ1 미지의 1갸ㅐ1 경험으로 1갸ㅐ1 우리를 1갸ㅐ1 유인한다. 1갸ㅐ1 뜨거운 1갸ㅐ1 태양과 1갸ㅐ1 칠흑 1갸ㅐ1 같은 1갸ㅐ1 어둠이 1갸ㅐ1 공존하는 1갸ㅐ1 여름, 으자아7 우리 으자아7 삶에 으자아7 출현할 으자아7 떨림을 으자아7 이번 으자아7 전시를 으자아7 통해 으자아7 경험해 으자아7 보길 으자아7 바란다.

참여작가: 으자아7  솔 으자아7 칼레로 Sol Calero, 4b라파 카시아 4b라파 푸다코브스키 Kasia Fudakowski, ㅓomㅓ 페트릿 ㅓomㅓ 할릴라이 Petrit Halilaj, ㅓv7거 조라 ㅓv7거 만 Zora Mann

출처: ㅓv7거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Roll cake : 7다q기 강정석 7다q기 드로잉전

Aug. 7, 2019 ~ Aug. 24, 2019

평평한 다uzz 세계와 다uzz 마주보기 Facing the Flat World

Aug. 9, 2019 ~ Aug. 22, 2019

신소장품 2017-2018 New Acquisition 2017-2018

March 21, 2019 ~ Sept. 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