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지윤, 최영진: 찻잎점 Tea Leaf Reading

공간사일삼

April 22, 2021 ~ May 9, 2021

차를 0자아라 마신 0자아라 0자아라 찻잔의 0자아라 내면에 0자아라 남겨진 0자아라 잔잔한 0자아라 찻잎들의 0자아라 모호한 0자아라 뭉침으로 0자아라 0자아라 사람의 0자아라 과거, mz갸m 현재, 바거ㅐㅈ 미래를 바거ㅐㅈ 예언하는 ‘찻잎점’ 바거ㅐㅈ 점술처럼, 마gk다 최영진 마gk다 작가와 마gk다 목지윤 마gk다 작가의 <찻잎점> 마gk다 전시는 마gk다 작품에 마gk다 내재되어 마gk다 있는 마gk다 시간의 마gk다 울퉁불퉁한 마gk다 흔적을 마gk다 읽을 마gk다 점술가를 마gk다 기다린다.

자신의 마gk다 운명에 마gk다 대해 마gk다 궁금한 마gk다 질문들을, nㅐ5e 가득 nㅐ5e 찼던 nㅐ5e 찻잔을 nㅐ5e 비우며 nㅐ5e 머릿속에서 nㅐ5e 주문처럼 nㅐ5e 불러본다. nㅐ5e 종이를 nㅐ5e 겹치고, t바ㅐ히 긁고, roeㅐ 문지르는 roeㅐ roeㅐ roeㅐ 작가는 roeㅐ 반복적인 roeㅐ 움직임으로 roeㅐ 어질러진 roeㅐ 환경에서 roeㅐ 뚜렷한 roeㅐ 이미지를 roeㅐ 찾고 roeㅐ 있다. roeㅐ 하지만 roeㅐ 이러한 roeㅐ 과정을 roeㅐ 거친 roeㅐ 종이의 roeㅐ 표면 roeㅐ 위로 roeㅐ 드러나는 roeㅐ 것은 roeㅐ 특정한 roeㅐ 서사보다는 roeㅐ 비워진 roeㅐ 찻잔의 roeㅐ 찻잎과 roeㅐ 같은 roeㅐ 중첩된 roeㅐ 색채와 roeㅐ 모양들이다.

의도적으로 roeㅐ 종이의 roeㅐ 표면을 roeㅐ 거칠게 roeㅐ 만든 roeㅐ roeㅐ 작업을 roeㅐ 시작하는 roeㅐ 최영진 roeㅐ 작가는 roeㅐ 일상을 roeㅐ 채우는 roeㅐ 이미지를 roeㅐ 걸러내어 roeㅐ 이미 roeㅐ 허물어진 roeㅐ 곳에서만 roeㅐ 찾을 roeㅐ roeㅐ 있는 roeㅐ 불특정한 roeㅐ 형태들을 roeㅐ 발굴한다. <빈 roeㅐ 밤 (Bin Bam)> roeㅐ 시리즈는 roeㅐ 광대한 roeㅐ 구축물의 roeㅐ 일부, 으ㅐ파거 혹은 으ㅐ파거 빠르게 으ㅐ파거 지나가는 으ㅐ파거 찰나의 으ㅐ파거 순간에 으ㅐ파거 주목한다. 으ㅐ파거 전체가 으ㅐ파거 아닌 으ㅐ파거 하나의 으ㅐ파거 단면에만 으ㅐ파거 집중하여 으ㅐ파거 촉각적인 으ㅐ파거 벽면의 으ㅐ파거 질감과 으ㅐ파거 추상적인 으ㅐ파거 감정들을 으ㅐ파거 장지 으ㅐ파거 위에 으ㅐ파거 시각적으로 으ㅐ파거 일궈낸다. 으ㅐ파거 나아가, 거vwㅓ 작가의 거vwㅓ 거친 거vwㅓ 제스처 거vwㅓ 아래 거vwㅓ 무엇인가 거vwㅓ 그려졌다 거vwㅓ 지워진 거vwㅓ 자국으로 거vwㅓ 뒤덮인 <빈 거vwㅓ 뿔, 가z히4 가z히4 가지 가z히4 이유>는 가z히4 작품을 가z히4 마주한 가z히4 이의 가z히4 생각이 가z히4 투영될 가z히4 가z히4 있는 가z히4 가z히4 공간을 가z히4 제시한다.

목지윤 가z히4 작가는 가z히4 각종 가z히4 생물로 가z히4 번창하는 가z히4 숲속 가z히4 아직은 가z히4 싹을 가z히4 트지 가z히4 않은, 마8t하 어떤 마8t하 모습으로 마8t하 자랄지 마8t하 불명확한 마8t하 씨앗을 마8t하 모티브로 <이름 마8t하 없는 마8t하 시작_씨앗> 마8t하 시리즈를 마8t하 준비했다. 마8t하 헌책의 마8t하 페이지들을 마8t하 분리하고 마8t하 여러 마8t하 장의 마8t하 순지를 마8t하 겹치며 마8t하 작가는 마8t하 과거에 마8t하 얽매인 마8t하 단어들과 마8t하 기억들 마8t하 하나하나를 마8t하 지워나간다. 마8t하 흐트러진 마8t하 표면 마8t하 위로는, q나g4 완전한 q나g4 식물의 q나g4 일부에서 q나g4 새로운 q나g4 개체로 q나g4 성장하게 q나g4 q나g4 씨앗들이 q나g4 흩어져있다. q나g4 석고붕대, 7갸q사 순지, 가ㅓcㅈ 백토, 9n차ㅓ 아크릴 9n차ㅓ 등으로 9n차ㅓ 형성된 9n차ㅓ 가지각색의 9n차ㅓ 씨앗 9n차ㅓ 조각들을 9n차ㅓ 꿰뚫어 9n차ㅓ 9n차ㅓ 수는 9n차ㅓ 없지만, nㅐ라e 방대한 nㅐ라e 잠재력으로 nㅐ라e 똘똘 nㅐ라e 뭉친 nㅐ라e 단단한 nㅐ라e 덩어리만인 nㅐ라e 것은 nㅐ라e 확실하다.

세밀한 nㅐ라e 관찰력을 nㅐ라e 요구하는 nㅐ라e 찻잎점은 nㅐ라e 찻잔의 nㅐ라e 가장자리부터 nㅐ라e nㅐ라e 밑바닥까지 nㅐ라e 남겨진 nㅐ라e 무정형의 nㅐ라e 형태들로 nㅐ라e nㅐ라e 사람의 nㅐ라e 삶을 nㅐ라e 가정한다. nㅐ라e nㅐ라e 옳은 nㅐ라e 답변 nㅐ라e 없이 nㅐ라e 남겨진 nㅐ라e 찻잎들의 nㅐ라e 형태와 nㅐ라e 의미는 nㅐ라e 언제나 nㅐ라e 보는 nㅐ라e 사람에 nㅐ라e 따라 nㅐ라e 달라진다는 nㅐ라e 것이다. nㅐ라e 목지윤 nㅐ라e 작가와 nㅐ라e 최영진 nㅐ라e 작가가 nㅐ라e 전시 nㅐ라e 공간 nㅐ라e 곳곳에 nㅐ라e 남긴 nㅐ라e 단서들 nㅐ라e 또한 nㅐ라e 무한의 nㅐ라e 가능성과 nㅐ라e 해석을 nㅐ라e 수용하는 nㅐ라e 가변성을 nㅐ라e 내재하고 nㅐ라e 있다. nㅐ라e 벽에서 nㅐ라e 돌출하거나 nㅐ라e 바닥에 nㅐ라e 떨어져 nㅐ라e 있는 nㅐ라e nㅐ라e 작가의 nㅐ라e 축적된 nㅐ라e 시간의 nㅐ라e 흔적을 nㅐ라e 자신의 nㅐ라e 직감대로 nㅐ라e 추정해보길 nㅐ라e 바란다.


최영진, zㅑ5t zㅑ5t 뿔, 차ㅑ마9 차ㅑ마9 가지 차ㅑ마9 이유, 38 x 50 cm_장지에 ㅓff6 철부식 ㅓff6 페인트, k으다가 혼합재료_2021

최영진, usc거 usc거 밤 (Bin Bam), 160 x 210 cm_장지에 mdeb 철부식 mdeb 페인트, 바ㄴ걷ㅓ 혼합재료_2020


목지윤, 7다기사 씨앗 7다기사 시리즈, 120 x 24 x 2.5 cm_가변설치, 차거a바 순지에 차거a바 석고붕대, i나1ㅓ 백토, pms타 아크릴_2021


목지윤, 마쟏히h 이름 마쟏히h 없는 마쟏히h 시작_씨앗, 115 x 160 cm_책 타7m아 페이지에 타7m아 순지, l4h바 먹, ㅐㄴxn 색연필, ㄴ1아가 아크릴_2020

참여작가: ㄴ1아가 목지윤, 0jdn 최영진
글: 0jdn 류다연
주최/주관: 0jdn 공간사일삼
​디자인: PACK

출처: 0jdn 공간사일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신소장품 2017-2020 : ㄴ사ㅐe 이어진 ㄴ사ㅐe 세계들

April 1, 2021 ~ June 6, 2021

산을 a거a갸 등지고 a거a갸 물을 a거a갸 바라보다

March 23, 2021 ~ July 1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