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량 개인전: dream pop

d/p

Dec. 1, 2022 ~ Dec. 31, 2022

d/p는 2022년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차지량 개인전 《dream pop》을 개최한다. 차지량은 사회와 예술의 시스템 안팎에서 시스템과 개인의 관계를 드러내거나 그 경계에 진동을 일으키는 작업을 해왔다. 때로는 시스템 내부에서, 때로는 여행을 떠난 먼 원경에서 시스템에 관한 프로젝트를 이어가던 작가는 여행을 멈추고 머문 공간에서 이번 전시 《dream pop》을 준비했다. 

전시 제목 ‘드림 팝’은 꿈과 깸 어딘가에 부유하는 무대에서 몸의 힘을 풀고 연주하는 플레이어와 관객의 몰아의 상태를 상상케 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환상과 현실의 경계를 지워내며 드러나고 사라지는 새로운 통로와 흐름을 탐색한다. ‘예술 발생 주체’라고 호명한 ‘협연자’들의 중얼거림을 시각화하고, 관객이 전시 공간에서 다각적인 시점과 기억이 모이고 어긋나는 경험에 머무를 수 있도록 환경을 설정했다.

영상 설치 작업 <Surfing>은 시청각적 파장을 공간적으로 연출하며 영상에 등장하는 ‘선’에 대한 여러 주체의 응답을 시각화한다. 또한 영상 작업 <선생님은 이곳에 없습니다>에서 작가는 자신의 작업의 시작과 여정, 멈춤, 복귀와 희망을 독백하며 그가 몸담고 있는 시스템을 환기한다. 일련의 작업은 두 공간으로 구분된 장소에서 연출되는데, 두 공간은 서로 빗겨가는 빛의 산란으로 가려진 듯 열려있다. 작가는 전시 공간을 위한 환경 설정으로 전시 제목인 ‘드림 팝’에서 제시하듯 ‘나’를 잊는 경험, 단일하지 않은 주체들의 시점과 기억이 중첩되고 공유되는 상태로 꿈꾸기를 시도한다. 

참여작가 소개

차지량은 미디어를 활용한 시스템과 개인의 관계에 관한 실험을 지속해오고 있다. 여러 프로젝트 현장에서 시스템과 개인의 경계에 진동을 일으키기 위함 작업을 해오고 있다. 2003년 특정 시간과 장소에 작품이 드러나는 <12시를 위한 회화>로 퍼포먼스 활동을 시작해 일시적으로 시스템과 공간을 점유하는 <일시적 기업>(2011)과 <New Home>(2012)를 이어갔다. 2014년 <한국 난민> 시리즈는 국민을 난민으로 몰입하여 시스템 균형이 어긋난 상황을 총체적으로 공유하는 프로젝트였고, 이 시리즈는 2015년 <멈출 수 있는 미래의 환영>으로 이어졌다. 2018년 아카이브 봄에서의 개인전 <BGM>에서 개인의 지난 시간을 소리와 빛의 기억으로 정리했고, 2019년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떠나는 사람만이 모든 것을 본다>로 자신의 여정을 담았다. 

오프닝: 12월 1일(목), 오후 5시
퍼포먼스: 12월 16일(금), 17일(토), 18일(일) 오후 7시
*퍼포먼스 예약 링크는 12월 1일 @dslashp 프로필 링크에서 오픈합니다.

컨셉, 연출: 차지량
코디네이터: 이민지
협업: 권태현, 금지원, 김수환, 연예지, 오세라, 조은영, 조재연, 황선정, Fairy, HNV, Needle&Gem, Ijo, Ivetta Sunyoung Kang
환경 설정: 드림팝(시각), 정진화(청각), 엄아롱, 최황(인테리어)

주최: d/p
주관: 새서울기획, 소환사
후원: 서울문화재단, 우리들의 낙원상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메세나협회

출처: d/p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웅현 개인전: 서커스 WOONGHYUN KIM: CIRKUS

Feb. 22, 2024 ~ March 23, 2024

TORQUE4 / MANETTINO DIAL

Feb. 16, 2024 ~ March 17, 2024

보이는 수장고: MMCA 이건희컬렉션 해외 명작전

Jan. 30, 2024 ~ June 30,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