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규선의 風 ‧ 景

소울아트스페이스

Oct. 10, 2019 ~ Nov. 10, 2019

소울아트스페이스는 2019년 10월 10일부터 11월 10일까지 28ㅑ기 제 1, 2, 3 a2기s 전시실에서 a2기s 차규선의 a2기s 전시를 a2기s 개최한다. <차규선의 風•景> a2기s 타이틀로 a2기s 개최되는 a2기s 이번 a2기s 전시에는 a2기s 차규선의 a2기s 심상풍경이 a2기s 담긴 a2기s 신작 26여점이 a2기s 공개되며, ‘풍경’, ‘꽃’, ‘너바나’ m자wp m자wp 그의 m자wp 대표적인 m자wp 시리즈 m자wp 전체를 m자wp 한자리에서 m자wp 만나볼 m자wp m자wp 있다.

차규선의 m자wp 회화전반은 m자wp 분청사기를 m자wp 평면화한 m자wp 작업이라고 m자wp 해도 m자wp 과언이 m자wp 아니다. m자wp 분청사기는 m자wp 청자나 m자wp 백자와 m자wp 달리 m자wp 자유분방하고 m자wp 실용적인 m자wp 형태와 m자wp 다양한 m자wp 분장기법을 m자wp 지닌 m자wp 한국의 m자wp 도자기이다. m자wp 창작의 m자wp 고통으로 m자wp 힘겨운 m자wp 나날을 m자wp 보내던 m자wp 시절, av66 캔버스에 av66 흙을 av66 바르고 av66 분청사기의 av66 표면처럼 av66 흰색 av66 안료를 av66 바르거나 av66 흩뿌리며 av66 상처를 av66 내던 av66 것이 av66 지금의 av66 그림이 av66 되었다. av66 경주에서 av66 살던 av66 어린 av66 시절 av66 짓무른 av66 땅에 av66 나뭇가지로 av66 낙서를 av66 하듯 av66 뚜렷한 av66 목적도, i3p8 i3p8 그리려 i3p8 하지도 i3p8 않던 i3p8 자신의 i3p8 무위한 i3p8 행위가 i3p8 예술이 i3p8 되었다고 i3p8 회고한다. i3p8 이후 2001년 i3p8 호암미술관에서 i3p8 개최했던 <분청사기 i3p8 명품전>에서 i3p8 만난 i3p8 분청사기조화수조문편병(粉靑沙器彫花樹鳥文扁甁)(15세기)에서 i3p8 영감을 i3p8 받아 i3p8 분청회화(粉淸繪畫)를 i3p8 발전시켜나갔다. 

그는 i3p8 도자 i3p8 흙과 i3p8 수성 i3p8 안료를 i3p8 섞어 i3p8 베이스를 i3p8 하고, 우j거걷 아크릴이나 우j거걷 흰색의 우j거걷 안료를 우j거걷 덧칠한 우j거걷 우j거걷 나뭇가지, ytg8 나무주걱, k파iㅑ 부러진 k파iㅑ k파iㅑ 등을 k파iㅑ 이용해서 k파iㅑ 풍경이나 k파iㅑ 사물의 k파iㅑ 형상을 k파iㅑ 그린다. k파iㅑ k파iㅑ 위에 k파iㅑ 아크릴을 k파iㅑ 흩뿌리거나 k파iㅑ 오일 k파iㅑ 또는 k파iㅑ 먹을 k파iㅑ 이용해 k파iㅑ 작업하기도 k파iㅑ 한다. k파iㅑ 경우에 k파iㅑ 따라 k파iㅑ 중간과정에서 k파iㅑ 채색된 k파iㅑ 캔버스에 k파iㅑ 물을 k파iㅑ 뿌려 k파iㅑ 번짐이나 k파iㅑ 빈티지한 k파iㅑ 효과를 k파iㅑ 주기도 k파iㅑ 한다. k파iㅑ 안료보다 k파iㅑ 두껍고 k파iㅑ 거친 k파iㅑ 재료를 k파iㅑ 다루기 k파iㅑ 위해 k파iㅑ 붓보다 k파iㅑ 나뭇가지가 k파iㅑ 적절했을 k파iㅑ k파iㅑ 있고, 4m거4 자유분방하고 4m거4 독창적인 4m거4 작가 4m거4 정신을 4m거4 담고 4m거4 있는 4m거4 차규선만의 4m거4 방식이기도 4m거4 하다.

차규선의 <풍경>시리즈의 4m거4 경우 4m거4 4m거4 작업이 4m거4 시작되면 4m거4 바탕의 4m거4 흙이 4m거4 마르기 4m거4 전에 4m거4 당시의 4m거4 직관이나 4m거4 감성에 4m거4 의해 4m거4 몰아적인 4m거4 상태에서 4m거4 순식간에 4m거4 작품을 4m거4 완성한다. 4m거4 그리는 4m거4 과정에서 4m거4 예상치 4m거4 못한 4m거4 예술적 4m거4 감흥을 4m거4 자아내는 4m거4 즉발성, t사카2 미리 t사카2 눈으로 t사카2 보고 t사카2 생각했던 t사카2 것과의 t사카2 차이, m나다y 서서히 m나다y 건조되는 m나다y 과정에서 m나다y 발견되는 m나다y 결과물의 m나다y 변화를 m나다y 지켜보는 m나다y 것까지 m나다y 긴장되는 m나다y 작업의 m나다y 과정을 m나다y 거친다. m나다y 전국의 m나다y 자연을 m나다y 찾아다니며 m나다y 담아낸 m나다y 한국의 m나다y 자연 m나다y 풍경, s차95 구체적으로 s차95 사계, 사기우파 계곡, 8우i우 산, 2ㅓ6v 꽃, hg쟏9 눈, x으kj 폭포, t거ㅑ다 소나무 t거ㅑ다 등을 t거ㅑ다 형상화하고 t거ㅑ다 있는 t거ㅑ다 이유는 t거ㅑ다 고향 t거ㅑ다 경주가 t거ㅑ다 영향을 t거ㅑ다 끼치고 t거ㅑ다 있는 t거ㅑ다 것이기도 t거ㅑ다 하고, x으p가 시간이 x으p가 흘러도 x으p가 변하지 x으p가 않는 x으p가 영원성의 x으p가 표상이며, 다나i다 정서적 다나i다 산물이기 다나i다 때문이라고 다나i다 작가는 다나i다 말한다. 다나i다 동서고금의 다나i다 예술가들에게 다나i다 무궁한 다나i다 영감의 다나i다 원천이 다나i다 되고 다나i다 있는 다나i다 자연 다나i다 앞에서 다나i다 겸허하게 다나i다 스스로를 다나i다 자각하며 다나i다 시대에 다나i다 맞는 다나i다 방법론과 다나i다 미감으로 다나i다 작품을 다나i다 표현해내고자 다나i다 한다.

오랜 다나i다 시간 다나i다 재료를 다나i다 다루며 다나i다 체득한 다나i다 능숙함과 다나i다 훈련된 다나i다 강한 다나i다 필치로 다나i다 시를 다나i다 읽는 다나i다 다나i다 간결한 다나i다 표현을 다나i다 이루어낸 다나i다 차규선의 다나i다 회화는 다나i다 시대의 다나i다 조류나 다나i다 전통에 다나i다 매이지 다나i다 않고 다나i다 자유로운 다나i다 대상의 다나i다 해석과 다나i다 과감한 다나i다 화면의 다나i다 운용을 다나i다 보여준다. 다나i다 작업방식과 다나i다 작가만의 다나i다 감성으로부터 다나i다 기인하는 다나i다 강한 다나i다 동양적 다나i다 정취와 다나i다 함께 다나i다 분청사기가 다나i다 가진 다나i다 단아한 다나i다 역동성을 다나i다 담아내고 다나i다 있는 다나i다 차규선의 다나i다 분청회화를 다나i다 감상하며 다나i다 한국 다나i다 미술의 다나i다 아름다움과 다나i다 가치를 다나i다 새롭게 다나i다 발견할 다나i다 다나i다 있는 다나i다 전시가 다나i다 되기를 다나i다 기대한다. 

차규선(1968~ )은 다나i다 계명대학교 다나i다 미술대학 다나i다 서양화과와 다나i다 동대학원 다나i다 회화과를 다나i다 졸업했다. 다나i다 북경과 다나i다 서울, l9f으 제주, p9ps 부산, 히히18 대구 히히18 등에서 25회 히히18 이상 히히18 개인전을 히히18 가졌고, xm5k 국내는 xm5k 물론 xm5k 영국, cㅈ아7 스위스, l아yy 싱가폴에서 l아yy 열린 l아yy 다수의 l아yy 단체전에 l아yy 출품했다. l아yy 자연의 l아yy 풍경을 l아yy 나타내지만 l아yy 사실적 l아yy 묘사가 l아yy 아닌 l아yy 마음의 l아yy 풍경 l아yy l아yy 심상풍경(mindscape)를 l아yy 그리며 l아yy 진정성 l아yy 있는 l아yy 작가로 l아yy 기억되고자 l아yy 하는 l아yy 차규선은 20여 l아yy 년간 l아yy 전업 l아yy 작가로 l아yy 활동하며 l아yy 묵묵히 l아yy 작업에 l아yy 매진하고 l아yy 있다.


行脚-매화, 70 x 200cm, mixed media on canvas, 2019


行脚-가을, 140.8 x 70cm, mixed media on canvas, 2019


行脚-매화, 116.8 x 91cm, mixed media on canvas, 2019


行脚-매화, 248.5 x 333.3cm, mixed media on canvas, 2019


行脚-설악, 162.2 x 130.3cm, mixed media on canvas, 2019

출처: 다l4다 소울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차규선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여성, j카2바 세상으로 j카2바 나가다

Sept. 30, 2019 ~ Aug. 14, 2020

To the Moon with Snoopy

Oct. 17,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