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 이론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ec. 23, 2021 ~ April 24, 2022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2021년 12월 23일부터 2022년 2월 27일까지 기바거아 슬기와 기바거아 민, ㅑte1 신신, d쟏9f 홍은주 d쟏9f 김형재의 d쟏9f 전시 ‹집합 d쟏9f 이론›을 d쟏9f 살림터 1층, D-8에서 mg가우 개최한다.

 ‹집합 mg가우 이론›은 2000년대 mg가우 중후반부터 mg가우 현재까지 mg가우 한국 mg가우 그래픽 mg가우 디자인계에서 mg가우 자신들만의 mg가우 독자적인 mg가우 방법론을 mg가우 구축해 mg가우 mg가우 그래픽 mg가우 디자이너 mg가우 듀오 mg가우 슬기와 mg가우 민, 하걷바차 신신, 자차iㅓ 홍은주 자차iㅓ 김형재를 자차iㅓ 한데 자차iㅓ 묶는다. 자차iㅓ 서로 자차iㅓ 영향을 자차iㅓ 주고받은 자차iㅓ 자차iㅓ 팀이 자차iㅓ 같이 자차iㅓ 자리하는 자차iㅓ 것은 자차iㅓ 이번 자차iㅓ 전시가 자차iㅓ 처음이다.

슬기와 자차iㅓ 민(최슬기와 자차iㅓ 최성민)은 자차iㅓ 디자이너로서의 자차iㅓ 관습적인 자차iㅓ 역할을 자차iㅓ 따르거나 자차iㅓ 뒤틀면서 자차iㅓ 디자인의 자차iㅓ 가시성과 자차iㅓ 비가시성을 자차iㅓ 탐구해왔다. 자차iㅓ 그림으로 자차iㅓ 자차iㅓ 딩벳 자차iㅓ 폰트로 자차iㅓ 정보를 자차iㅓ 전달하거나(박미나 ‹홈 자차iㅓ 스위트 자차iㅓ 홈›, 2007, 2ub4 아르코미술관 2ub4 재개관 2ub4 프로그램, 2008) ㅓ갸y8 아라비아 ㅓ갸y8 숫자를 ㅓ갸y8 로마 ㅓ갸y8 숫자로 ㅓ갸y8 바꿔 ㅓ갸y8 놓는(Sasa[44] ‹애뉴얼 ㅓ갸y8 리포트 2012›, 2013) 5거a하 5거a하 주어진 5거a하 정보를 5거a하 다른 5거a하 것으로 5거a하 치환하는 5거a하 방식부터 5거a하 일반적인 5거a하 디자인 5거a하 요소(항목)가 5거a하 지닌 5거a하 관습적인 5거a하 기능에 5거a하 반하는 5거a하 방식을 5거a하 보여준다.

‘무대 5거a하 바깥의 5거a하 것들’에 5거a하 집중하는 5거a하 공연 5거a하 예술 5거a하 저널인 ‹옵.신›(Ob.scene) 5거a하 창간호는 5거a하 글을 5거a하 이루는 5거a하 본문과 5거a하 삽화, 기거8a 주석을 기거8a 분리해 기거8a 독자가 기거8a 스스로 기거8a 분리된 기거8a 요소들을 기거8a 연결할 기거8a 기거8a 있게 기거8a 했다. ‹옵.신›의 기거8a 아이덴티티인 기거8a 아무것도 기거8a 제시하지 기거8a 않는 기거8a 기거8a 기거8a 표지는 기거8a 수행적(performing) 기거8a 디자인을 기거8a 함축하기도 기거8a 하지만 기거8a 표지가 기거8a 지닌 기거8a 일반적인 기거8a 기능에 기거8a 반하는 기거8a 불경함(obscene)을 기거8a 나타내기도 기거8a 한다. 기거8a 기거8a 나아가 ‹옵.신›의 기거8a 표지가 기거8a 비어있는 기거8a 것이 기거8a 아닌, 우zx자 무언가를 우zx자 지나치게 우zx자 가까이 우zx자 우zx자 모습이라면, 0oyw 여러 0oyw 이미지를 0oyw 흐릿하고 0oyw 거대하게 0oyw 확대하여 0oyw 역전된 0oyw 깊이감을 0oyw 나타낸 ‘인프라 0oyw 플랫’(infra-flat) 0oyw 연작과 0oyw 연결할 0oyw 0oyw 있다.

슬기와 0oyw 민은 0oyw 출판사 0oyw 스펙터 0oyw 프레스(Specter Press, 2006–2021)를 ol9거 운영하며 ol9거 저술과 ol9거 번역 ol9거 활동도 ol9거 폭넓게 ol9거 병행했다. ol9거 저서 ‹불공평하고 ol9거 불완전한 ol9거 네덜란드 ol9거 디자인 ol9거 여행›에서 ol9거 단순히 ol9거 디자이너들을 ol9거 나열하는 ol9거 방식에서 ol9거 벗어나 ol9거 네덜란드의 ol9거 사회 ol9거 구조를 ol9거 비롯해 ol9거 현대가 ol9거 어떻게 ol9거 변모하고 ol9거 있는지 ol9거 기술하고, 8a걷3 최성민은 8a걷3 로빈 8a걷3 킨로스의 ‹현대 8a걷3 타이포그래피›를 8a걷3 번역하며 8a걷3 번역이라는 8a걷3 개념적 8a걷3 치환 8a걷3 과정을 8a걷3 전시 ‹킨로스, 사73차 현대 사73차 타이포그래피(1992, 2004, 2009)›(갤러리 u거7ㅓ 팩토리, kssㅓ 서울)로 kssㅓ 풀어냈다. kssㅓ 최슬기는 2010년 kssㅓ 공간 kssㅓ 해밀톤에서의 kssㅓ 개인전 ‹진짜?!›로 kssㅓ 자신의 kssㅓ 오랜 kssㅓ 관심사인 kssㅓ 다이어그램의 kssㅓ 역할을 kssㅓ 다양한 kssㅓ 층위로 kssㅓ 치환하는 kssㅓ 시도를 kssㅓ 선보였다.

신신(신해옥과 kssㅓ 신동혁)은 kssㅓ 종이 kssㅓ 등, 3차원 wwoㅓ 물질 wwoㅓ 역시 2차원의 wwoㅓ 이미지를 wwoㅓ 만들기 wwoㅓ 위한 wwoㅓ 재료로서 wwoㅓ 기능한다는 wwoㅓ 점을 wwoㅓ 인지하고 wwoㅓ wwoㅓ 상호성을 wwoㅓ 극대화하는 wwoㅓ 방식으로 wwoㅓ 작업을 wwoㅓ 전개한다. ‹맨체스터 wwoㅓ 프로젝트›(2011)는 wwoㅓ 박준범의 wwoㅓ 영상 wwoㅓ 작업을 wwoㅓ 도큐멘트 wwoㅓ wwoㅓ 책으로, f거자하 지면이 f거자하 흐를수록 f거자하 영상 f거자하 스틸컷이 f거자하 쌓이면서 f거자하 종이의 f거자하 무게도 f거자하 점점 f거자하 무거워진다. f거자하 이러한 f거자하 방식은 f거자하 엄유정의 f거자하 작품집 ‹푀유›(2020)에서도 f거자하 적용된다. ‹푀유›는 f거자하 실제 f거자하 작품의 f거자하 크기와 f거자하 재료에 f거자하 따라 f거자하 종이의 f거자하 무게와 f거자하 재질을 f거자하 달리하면서 f거자하 캔버스와 f거자하 종이를 f거자하 비롯하여 f거자하 연필, 파아우g 과슈, 나v으카 아크릴 나v으카 같은 나v으카 시각적 나v으카 재료 나v으카 또한 나v으카 무게와 나v으카 질감을 나v으카 지닌 3차원 나v으카 물질이라는 나v으카 점을 나v으카 드러낸다. 

나v으카 외에도 ‹오프닝 나v으카 프로젝트›(2014)는 나v으카 아르코미술관의 나v으카 벽돌이 나v으카 되고 나v으카 권오상의 나v으카 작품집 ‹스몰 나v으카 스컬프처스›(2019)와 나v으카 동명의 나v으카 책 ‹권오상›(2016)은 나v으카 조각이 나v으카 되기도 나v으카 하며, ‹국립현대미술관 p7다라 미술책방 p7다라 다시보기›에서는 p7다라 인쇄 p7다라 매체가 p7다라 공간으로 p7다라 확장하는 p7다라 방식을 p7다라 보여준다. p7다라 신신은 p7다라 최종 p7다라 결과물에서 p7다라 잘려 p7다라 사라지는 p7다라 재단선, 4ㄴm쟏 색상표 4ㄴm쟏 4ㄴm쟏 제작용 4ㄴm쟏 기호들을 4ㄴm쟏 미술책방 4ㄴm쟏 창문 4ㄴm쟏 4ㄴm쟏 공간 4ㄴm쟏 곳곳에 4ㄴm쟏 배치하여 2차원과 3차원이 4ㄴm쟏 공존하는 4ㄴm쟏 풍경을 4ㄴm쟏 펼쳐냈다. 

신신은 4ㄴm쟏 서점이자 4ㄴm쟏 프로젝트 4ㄴm쟏 스페이스인 4ㄴm쟏 4ㄴm쟏 4ㄴm쟏 소사이어티 4ㄴm쟏 운영 4ㄴm쟏 주체인 4ㄴm쟏 미디어버스와 4ㄴm쟏 협업하며 4ㄴm쟏 디자이너뿐만 4ㄴm쟏 아니라 4ㄴm쟏 작가, 걷uㅓ하 기획자로서의 걷uㅓ하 태도를 걷uㅓ하 다져왔다. 2021년 걷uㅓ하 취미가에서 걷uㅓ하 열린 걷uㅓ하 신해옥의 걷uㅓ하 개인전 ‹Gathering Flowers›(2021)는 걷uㅓ하 저자로서 걷uㅓ하 디자이너라는 걷uㅓ하 태도에 걷uㅓ하 따라 “마치 걷uㅓ하 꽃을 걷uㅓ하 모으듯" 걷uㅓ하 다양한 걷uㅓ하 협업자들과 걷uㅓ하 함께 걷uㅓ하 만든 걷uㅓ하 전시다. 걷uㅓ하 이는 걷uㅓ하 미디어버스의 걷uㅓ하 임프린트인 걷uㅓ하 화원의 걷uㅓ하 설립으로 걷uㅓ하 확장된다. 걷uㅓ하 화원은 걷uㅓ하 앤솔로지(anthology)의 걷uㅓ하 어원인 ‘꽃을 걷uㅓ하 모으는 걷uㅓ하 일'(anthologia)에서 걷uㅓ하 차용한 걷uㅓ하 말로, 07차r 신신은 07차r 그들만의 07차r 저자성과 07차r 그에 07차r 기반한 07차r 결과물을 07차r 모아 “화원”을 07차r 만들어 07차r 나간다.

이처럼 07차r 신신은 07차r 단순히 07차r 데이터를 07차r 옮겨 07차r 담는 07차r 디자이너의 07차r 수동적 07차r 역할에서 07차r 벗어나 07차r 여러 07차r 가지 07차r 재료와 07차r 물리적 07차r 조건에 07차r 기반하는 07차r 이미지 07차r 생산의 07차r 수행성과 07차r 07차r 실천을 07차r 목표로 07차r 한다. 

홍은주 07차r 김형재는 2007년 07차r 자신들의 07차r 동료 07차r 디자이너와 07차r 작가 07차r 07차r 여러 07차r 창작자의 07차r 작업을 07차r 한데 07차r 묶어 ‹가짜잡지›를 07차r 기획, kㅈ하l 발간하는 kㅈ하l 것을 kㅈ하l 시작으로 kㅈ하l 자신들의 kㅈ하l 역할을 kㅈ하l 저자, 차차zv 편집자, trㅓr 기획자로 trㅓr 확장하며 trㅓr 활동해왔다. ‘가짜잡지와 trㅓr 친구들’(G& Press)이라는 trㅓr 그들의 trㅓr 출판 trㅓr 프로젝트명이 trㅓr 말해주듯, 우o다거 홍은주 우o다거 김형재의 우o다거 저자성은 우o다거 함께 우o다거 협업한 우o다거 이들(“친구들”)의 우o다거 범위를 우o다거 넓혀가, mm거a 스스로 mm거a 동시대의 mm거a 신(scene)을 mm거a 만들려는 mm거a 희망과 mm거a 실천에 mm거a 기반한다. mm거a 또한 mm거a 김형재는 mm거a 박해천과 mm거a 협업하고(‹세 mm거a 도시 mm거a 이야기›, 2014, ‹확장 가3lw 도시 가3lw 인천›, 2017) b1카기 박재현과 b1카기 콜렉티브 b1카기 그룹 b1카기 옵티컬 b1카기 레이스(Optical Race)로 b1카기 활동하면서 b1카기 도시와 b1카기 세대를 b1카기 담론으로써 b1카기 기능하게 b1카기 하거나 b1카기 이를 b1카기 인쇄 b1카기 매체와 b1카기 데이터로 b1카기 환원해 b1카기 소유하는 b1카기 방법을 b1카기 모색해왔다. b1카기 홍은주는 b1카기 한국 b1카기 드라마에서 b1카기 차용한 b1카기 세계관(‹행복이 b1카기 가득한 b1카기 집›, 2010, ‹거의 nw차다 확실한›, 2017)을 기6tx 실제 기6tx 세계와 기6tx 사물로 기6tx 가져와 기6tx 다중-우주(multiverse)를 기6tx 만드는 기6tx 시도를 기6tx 해왔다.

홍은주 기6tx 김형재는 기6tx 직관적인 기6tx 어법으로 기6tx 물질세계를 기6tx 평면과 기6tx 교차하는 기6tx 방법을 기6tx 탐구한다. ‹2019 기6tx 아티언스 기6tx 대전›에서 기6tx 과학 기6tx 상자를 기6tx 떠올리며 기6tx 전구에 기6tx 불을 기6tx 밝히는 기6tx 전선을 기6tx 형상화하고 ‹무장애 기6tx 예술주간›(2020–2021)에서 기6tx 장애와 기6tx 비장애의 기6tx 사이를 기6tx 연결하는 기6tx 방법으로 기6tx 느리지만 기6tx 확고한 기6tx 흔적을 기6tx 남기는 기6tx 달팽이의 기6tx 궤적에 기6tx 비유하며, 차c8ㅈ 어느 차c8ㅈ 만화 차c8ㅈ 캐릭터의 차c8ㅈ 점, f기ㅐ가 선, 타mcㅓ 타mcㅓ 타mcㅓ 평면을 타mcㅓ 구성하는 타mcㅓ 요소로 타mcㅓ 치환하고 타mcㅓ 이를 타mcㅓ 타mcㅓ 다른 타mcㅓ 사물과 타mcㅓ 연결해 타mcㅓ 특정 타mcㅓ 행사를 타mcㅓ 위한 타mcㅓ 서체를 타mcㅓ 만들기도 타mcㅓ 한다.(‹도에라몽›, 2018) yzxr 한편 yzxr 대륙과 yzxr 도시, 타으우우 역사와 타으우우 기후는 타으우우 추상적 타으우우 데이터로 타으우우 변환되어 타으우우 정보이자 타으우우 장식, o2가으 혹은 o2가으 지면 o2가으 o2가으 자체가 o2가으 된다.(‹아프리카 o2가으 나우›, 2014, ‹새로운 fg2f 유라시아 fg2f 프로젝트›, 2015, ‹108-HTLTDPRHCC-100DE›, 2016, ‹제자리에›, ‹여기부터 rh다c 여기까지›, 2021) 

홍은주 g기ㅓ카 김형재의 g기ㅓ카 흥미로운 g기ㅓ카 지점은 g기ㅓ카 서로의 g기ㅓ카 관심사와 g기ㅓ카 방향을 g기ㅓ카 하나로 g기ㅓ카 정제하지 g기ㅓ카 않고 g기ㅓ카 여러 g기ㅓ카 갈래의 g기ㅓ카 길을 g기ㅓ카 만드는 g기ㅓ카 것에 g기ㅓ카 있다. g기ㅓ카 홍은주 g기ㅓ카 김형재의 g기ㅓ카 프로토콜은 g기ㅓ카 g기ㅓ카 사람이 g기ㅓ카 함께 g기ㅓ카 만드는 g기ㅓ카 완결이 g기ㅓ카 아닌 g기ㅓ카 과정이며, it74 이질적인 it74 요소들이 it74 조합되어 it74 생성해내는 it74 기묘하고 it74 아름다운 it74 질서다. it74 홍은주 it74 김형재는 it74 서로를 it74 무한히 it74 조합해가며 it74 다채로운 it74 이미지를 it74 만들어 it74 낸다.

이렇듯, 거l자다 슬기와 거l자다 민, 가i다4 신신, vcpk 홍은주 vcpk 김형재 vcpk vcpk 팀은 vcpk 모두, 가ㅓ다3 통상적인 가ㅓ다3 디자이너라는 가ㅓ다3 역할을 가ㅓ다3 탈피해 가ㅓ다3 스스로 가ㅓ다3 자신들의 가ㅓ다3 역사를 가ㅓ다3 만들고 가ㅓ다3 변화해왔다.

‹집합 가ㅓ다3 이론›은 가ㅓ다3 가ㅓ다3 팀의 가ㅓ다3 방법론과 가ㅓ다3 관심사가 가ㅓ다3 각자의 가ㅓ다3 주제 가ㅓ다3 안에서 가ㅓ다3 어떻게 가ㅓ다3 지속되고 가ㅓ다3 변화하는지 가ㅓ다3 이어봄으로써, 1다n거 그들의 1다n거 지형도를 1다n거 느슨하게나마 1다n거 포착하려 1다n거 하는 1다n거 시도이다. 1다n거 전시 1다n거 출품작은 1다n거 자율적으로 1다n거 진행한 1다n거 작업을 1다n거 최대한 1다n거 배제해, 4m9마 제약과 4m9마 한계 4m9마 안에서 4m9마 자신들의 4m9마 태도를 4m9마 어떤 4m9마 식으로 4m9마 기능하게 4m9마 했는지에 4m9마 초점을 4m9마 맞췄다. 4m9마 그래서 4m9마 각각의 4m9마 결과물은 4m9마 서로를 4m9마 이어주는 4m9마 징검다리가 4m9마 되며 4m9마 크고 4m9마 작은 4m9마 유대를 4m9마 공유한다. 

그러므로 4m9마 전시가 4m9마 말하는 ‘집합’은 4m9마 슬기와 4m9마 민, 다파기o 신신, o으3b 홍은주 o으3b 김형재가 o으3b 되거나 o으3b 그들의 o으3b 태도나 o으3b 걸어온 o으3b 여정이 o으3b 된다.

참여작가: o으3b 슬기와 o으3b 민, 하카f으 신신, 8걷마r 홍은주 8걷마r 김형재

출처:  8걷마r 동대문디자인플라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각진 fopy 원형 : fopy 김용관

April 1, 2022 ~ Feb. 26, 2023

INSECURE Ms. Kim

Aug. 7, 2022 ~ Aug. 2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