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핑 왕 개인전 - The Loudest Silence 커다란 침묵

페레스프로젝트 서울

Dec. 15, 2022 ~ Feb. 10, 2023

페레스프로젝트는 2022년의 마지막 전시로, 중국 작가 지핑 왕(b. 1995, 중국)의 개인전 ≪The Loudest Silence; 커다란 침묵≫을 12월 15일(목)부터 2023년 2월 10일(금)까지 개최한다. 이번 개인전은 작가가 페레스프로젝트의 함께하는 첫 번째 전시이자 한국에서의 첫 번째 개인전이다. 지난 2020년, 아시아프(ASYAAF)에 참가해 작품이 소개된 이후로 국내에서 갖는 첫 개인전으로, 올해의 신작 9점을 선보인다. 다양한 이미지들이 오려 붙여진 듯한 화면은 알록달록한 색상과 매력적인 조합으로 관객들을 끌어당긴다. 이번 전시는 친숙한 것들이 만들어 낸 낯설면서도 어울리는 조합을 통해 일상에서 무심코 지나쳤던 것들의 이면을 들여다보고 다시금 생각해 보는 시간을 제공한다.

혼란의 이면과 그 기저에는 고요함이 깔려있다. 희미해진 목소리들은 이윽고 과포화된 현대 사회 구조에 의해 빠져나간다. 작가는 그 목소리들을 이 전시에서 끌어올리고자 한다. 그녀의 독특한 맥시멀리스트 미학과 함께, 일상 속 사물과 자연적인 형태들은 궁금증을 자아내는 묘사들로 결합된다. 동시에 그녀는 빽빽하던 캔버스의 부분들을 켜켜이 벗겨내어 우리에게 예상 밖의 고요함을 누릴 수 있는 짧은 순간을 허용한다.

지핑 왕은 고전 예술, 제품의 포장 및 인터넷 포럼 등으로부터 보편적인 상징을 추출함으로써 현대사회의 기술 환경이 갖는 활기차고 풍부한 모습들을 반영한다. 화면 위, 일본 두루마리 그림들이 접이식 블라인드 뒤로 신비로이 풀어져 내려가는 듯한 모습과 함께 캐릭터 소와 픽셀화된 닭다리 등이 부유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이미지 편집 소프트웨어의 투명한 배경을 연상시키는 흰색과 회색의 격자무늬가 화면을 가로지른다. 그녀의 작품은 이러한 보편적인 상징성과 문화를 초월하는 표식들로 넘쳐나며, 관객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 확실한 시각적 언어를 배양한다. 또한 암호와 인터넷 용어에서 받은 영감들을 화면 속 집단적 상징들에 숨기고 수정한다. 그 결과, 작품들은 오늘날 정보 과잉의 시대 속에서도 명확하게 동시대적 느낌을 이야기한다. 화면 속의 의미들을 하나하나 풀어내듯 감상하는 것은 마치 복잡한 암호를 풀어내는 과정을 연상하게 한다.

≪The Loudest Silence; 커다란 침묵≫은 교묘하고도 미묘한 것들을 끌어들인다. 일상의 단조로움에서부터 작가가 포착해 낸 초현실주적 순간들은 이윽고 그녀의 강렬한 시각적 그래픽 영역으로 빨려 들어가 재탄생된다. 화면 위 흩뿌려진 도상들은 마치 우리의 가방과 서랍 속 내용물, 매대의 상품들, 식물 혹은 가정 용품 등 자신의 자리를 묵묵히 지키는 것들과 함께 특이한 복합물로 재구성된 것이다. 이렇게 일상적이고 잠들어 있던 고요한 영역들을 끌어들임에 따라, 그녀의 시각적 세계는 확장되고 작품 속 암호체계는 더욱 견고해진다.

이번 신작의 핵심은 ‘역설’이다. 화면 속 부드러운 요소들은 그녀의 작품에 새로운 공간성과 조화를 가져온다. 하지만 관객들은 작품에 다가갈수록 작품이 해석하기 결코 쉽지 않은 이미지들로 구성되어 있음을 깨닫게 된다. 이 초현실주의적 세계는 관심 경제의 밖에 위치하고 있는 한편, 관객들의 시선을 진정으로 붙잡을 집중력을 필요로 한다. 그녀의 시각적 세계들은 관객에게 가슴 울리는 경험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관심’이라는 매우 본질적인 부분을 언급하고자 한다. <Dalalala>(2022)에서는 푸른색과 회색 프레임 속 외눈박이 문어 한 쌍과 함께 수많은 아기자기한 꽃무늬들 틈으로 밝은 주황색의 캔 음료가 엿보인다. 시선을 움직이다 보면 오른쪽 상단의 붉은 체리를 언뜻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뜬금없는 듯한 ‘welcome’ 표시들이 화면을 차지하고 있다. 접점 요소를 찾아볼 수 없는 다채로운 작품 속 세계에서, 작가는 관객으로 하여금 무엇을 보아야 하고 무엇에게 환영받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궁금하도록 만든다. 근거가 없어 보이는 듯하면서도 매력적인 화면은 서사와 균형과 같은 특정 방향을 겨냥한 레이어를 쌓아 올리는 것을 지양하는 것에서 유지된다. 그렇기에 화면에서 식별 가능한 요소들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그녀의 회화는 가상 체험으로 보이는 듯한 편면성을 구현한다. 관객은 감상의 단일 주체가 되어 각자의 관점으로 작품의 의미를 풀어나갈 수 있다.

이는 다양한 관점의 공유로 이어진다. 작품은 시각적 위계를 허물고 다수의 의견만을 정답으로 삼을 필요 없는, 모두를 포용하는 세계를 담고자 한다. 그 세계 속의 이미지들은 인터넷 또는 슈퍼마켓의 매대에서 작가가 색과 모양을 기준으로 선정한 재료들이다. 그녀는 본격적으로 캔버스에 붓을 올리기 전, 이 모든 재료들을 콜라주해 거부할 수 없을 만큼 매력적인 조합을 만들어낸다. 이러한 작업 방식과 화면 구성 역량은 그녀가 관객을 사로잡는 동시에, 구심점 없이도 시각적으로 뜻밖의 놀랄 만한 아름다운 작품들을 상상할 수 있도록 만든다. 그럴수록 관객은 바라보는 작품 속에 빠져들어 갈피를 못 잡게 된다. 그녀는 이러한 방식으로 갤러리라는 공간에 흥미를 자아내며 친근한 경험을 불러일으킨다. 이러한 친숙한 경험들은 우리가 주머니에 넣어두고서 손으로 조몰락거리곤 하던 그 어떤 것 때문일지도 모른다.

지핑 왕의 작업의 핵심은 바로 이러한 경험 그 자체로, 작품과 마주한 느낌과 혼란스러운 화면에서도 그 의미를 해석하고자 하는 시도에 주목한다. ≪The Loudest Silence; 커다란 침묵≫은 이 경험의 과정이 발전해 나가는 양상을 드러낸다. 전시를 구성하는 작품들은 관객의 시선을 끌고 반응을 불러낸다. 그녀는 자신의 작품에 고요한 요소들을 가져옴으로써 우리가 사는 세계에서 해석하기 어려운 측면들의 가치에 대해 강력히 얘기하고자 한다. 관심 경제에서 강점을 보일 수 있는 활기찬 이미지들로 관객을 끌어당기지만, 그보다 이들의 관심을 붙잡아 두는 것은 미스터리한 시각적 언어이다. 작가는 복잡하고 주류만을 좇는 다수의 현대 사회와 그 속에서 어쩌면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들을 지적하며, 그 지점에 대해 가장 큰 목소리로 외치고 있는 것들을 위한 공간을 마련한다.

지핑 왕 Ziping WANG
b. 1995, 중국 선양 거주 및 작업

파편화되어 있고 색채들이 가득한 지핑 왕의 작품은 아이들의 장난감이나 로고, 음식 포장을 묘사함으로써 감각적인 기억을 촉발함과 동시에 현대사회의 정보 과부하 현상을 강조한다. 그녀는 과거의 기억이 현재 우리가 가지고 있는 생각들에 어떤 식으로 영향을 미치는지 질문하며, 기억과 현재의 정체성 개념 사이에 놓여있는 필연적인 연결고리를 밝혀내고자 한다. 또한 그녀의 작품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다양한 문화에 걸쳐 있는 정체성 개념과 씨름한다. 

지핑 왕은 ‘수정이 이루어지는 현실에서 찾기 힘든 본질’에 관심을 가지며 수정된 것들을 작품으로 기록한다. 그녀는 매일 우리가 경험하는 다양한 스크린 속 알고리즘에 의해 구성된 세계와 실제 현실 사이 쉽게 인지할 수 없는 간격에 직면한다. 그리고 이미지의 과도한 포화상태가 유발하는 불안감을 반영하고자 각기 다른 시각적 단서들을 결합한다. 색과 모양을 기준으로 선택된 이미지들이 콜라주된 작품은 특정한 관점이나 서사가 존재하지 않기에, 관객들은 감상의 단일 주체가 되어 각자의 입장에서 그 의미를 해석해볼 수 있다. 

그녀는 2017년 미국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hode Island School of Design)을 졸업한 후 2020년, 뉴욕의 프랫 인스티튜트(Pratt Institute)에서 순수미술 석사과정을 마쳤다. 우크라이나 키이우의 WT 파운데이션(WT Foundation)에서의 전시, 영국 런던의 유닛 런던(Unit London)에서의 ≪The Other Landscape≫, 프랑스 파리의 마구오 갤러리(Galerie Marguo)에서의 ≪Obsession, Indifference and Onion Skin≫, 중국 선양의 젯소아일랜드 아트스페이스(Gessoisland Artspace)에서의 ≪Artificial Delicacy≫ 등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해왔다. 이외에도 페레스프로젝트 베를린, 중국 상하이의 상해 민생 현대미술관(Shanghai Minsheng Art Museum) 등 다양한 기관의 그룹전에 참여한 바 있다. 현재 이스라엘의 텔아비브에 위치한 나시마 란다우 아트 파운데이션(Nassima Landau Art Foundation)에서 유닛 런던이 주관하는 ≪Nassima Landau≫와 프랑스 디종 콘솔티움 미술관(Le Consortium)에서 프랑크 고트로(Franck Gautherot)와 김승덕, 토비아스 필스(Tobias Pils), 조 브래들리(Joe Bradley)가 기획한 ≪The Drawing Centre Show≫에 참여 중이다. 그녀의 작품들은 미국 마이애미 현대미술관(ICA Miami)과 중국 베이징의 주종 미술관(Zhuzhong Art Museum), 베이징의 X 미술관(X Museum), 디종의 콘솔티움 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2022년 12월, 페레스프로젝트 서울 공간에서 갤러리와 함께하는 첫 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

출처: 페레스프로젝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요린데 포그트 & 시야디에 2.0

Feb. 24, 2024 ~ April 6, 2024

무경계 No Boundaries

July 15, 2023 ~ March 31, 2024

한국의 기하학적 추상미술 Geometric Abstraction in Korean Art

Nov. 16, 2023 ~ May 19, 2024

화력조선Ⅱ

Dec. 5, 2023 ~ March 10,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