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 개인전: 독백 monologue

솅겐

Nov. 12, 2021 ~ Dec. 5, 2021

독백 (monologue)은 기zom 연극, 하파1t 희곡, z라6쟏 영화에서 z라6쟏 대사 z라6쟏 z라6쟏 하나로서 z라6쟏 z라6쟏 등장인물의 z라6쟏 심리 z라6쟏 상태와 z라6쟏 감정 z라6쟏 그리고 z라6쟏 극의 z라6쟏 상황을 z라6쟏 독자나 z라6쟏 관객에게 z라6쟏 알리는 z라6쟏 역할을 z라6쟏 하며 z라6쟏 가상의 z라6쟏 상대 z라6쟏 혹은 z라6쟏 자기 z라6쟏 자신을 z라6쟏 상대로 z라6쟏 지속적인 z라6쟏 대화를 z라6쟏 하는 z라6쟏 기법이다.  

이러한 z라6쟏 맥락을 z라6쟏 시작으로 z라6쟏 전시 [독백/monologue] z라6쟏 z라6쟏 오늘날 z라6쟏 치열한 z라6쟏 현대 z라6쟏 사회 z라6쟏 속에서의 z라6쟏 젊은 z라6쟏 청년의 z라6쟏 불안한 z라6쟏 심리와 z라6쟏 간절함을 z라6쟏 회화 z라6쟏 작업을 z라6쟏 통해 z라6쟏 표현한다. 

지용은 z라6쟏 캔버스위에 z라6쟏 핀들을 z라6쟏 꼽는 z라6쟏 반복적인 z라6쟏 행위로 z라6쟏 가시적 z라6쟏 이미지를 z라6쟏 만들어 z라6쟏 부재하는 z라6쟏 상대와 z라6쟏 혹은 z라6쟏 자기 z라6쟏 자신과 z라6쟏 끊임없이 z라6쟏 대화를 z라6쟏 나누고 z라6쟏 있다. 

“작업의 z라6쟏 주재료인 z라6쟏 시침 z라6쟏 핀은 z라6쟏 상처라는 z라6쟏 의미를 z라6쟏 가지고 z라6쟏 있으며, l우w우 이것들이 l우w우 모여서 l우w우 어떠한 l우w우 이미지가 l우w우 완성되었을 l우w우 때, qoㅑ1 살아가면서 qoㅑ1 받게 qoㅑ1 되는 qoㅑ1 상처들이 qoㅑ1 시간이 qoㅑ1 지나감에 qoㅑ1 따라 qoㅑ1 무뎌 qoㅑ1 지고 qoㅑ1 성숙되어가는 qoㅑ1 과정처럼 qoㅑ1 qoㅑ1 스스로의 qoㅑ1 내적인 qoㅑ1 성숙과 qoㅑ1 염원이 qoㅑ1 이루어지리라 qoㅑ1 생각한다.”  - qoㅑ1 지용 qoㅑ1 작가노트 qoㅑ1 중 -

내적 qoㅑ1 대화에 qoㅑ1 있어서 qoㅑ1 지용은 qoㅑ1 관객들에게 qoㅑ1 작품이 qoㅑ1 마치 qoㅑ1 자신을 qoㅑ1 대신하여 qoㅑ1 말하고 qoㅑ1 있다. qoㅑ1 작가에 qoㅑ1 대한 qoㅑ1 정보를 qoㅑ1 전혀 qoㅑ1 갖지 qoㅑ1 못한 qoㅑ1 관객들은 qoㅑ1 작품을 qoㅑ1 읽어가면서 qoㅑ1 그의 qoㅑ1 의도를 qoㅑ1 추측하게 qoㅑ1 된다. 

“'I Want' qoㅑ1 시리즈를 qoㅑ1 진행하면서 qoㅑ1 qoㅑ1 스스로와 qoㅑ1 많은 qoㅑ1 자기대화를 qoㅑ1 나누게 qoㅑ1 되면서, inm마 그것들에 inm마 대한 inm마 마음이 inm마 더욱 inm마 간절해지고, je다거 그로 je다거 인한 je다거 마음이 je다거 조급해진 je다거 je다거 같다 .. je다거 스스로가 je다거 준비가 je다거 되지 je다거 않은 je다거 je다거 마음만 je다거 앞선다면 je다거 je다거 일을 je다거 그르칠 je다거 je다거 있기에, ㅓfat 나를 ㅓfat 포함한 ㅓfat 모두가 ㅓfat ㅓfat ㅓfat 멀리보고, 마갸pㅓ 마갸pㅓ 높이 마갸pㅓ 날아갈 마갸pㅓ 마갸pㅓ 있는 마갸pㅓ 마갸pㅓ 때가 마갸pㅓ 마갸pㅓ 때까지 마갸pㅓ 마음의 마갸pㅓ 여유를 마갸pㅓ 가졌으면 마갸pㅓ 좋겠다.”  - 마갸pㅓ 지용 마갸pㅓ 작가노트 마갸pㅓ

오늘날 마갸pㅓ 우리는 마갸pㅓ 여유로움을 마갸pㅓ 잃어가고 마갸pㅓ 있고, 3y차f 치열한 3y차f 경쟁에 3y차f 익숙해져야만 3y차f 하는 3y차f 현대 3y차f 사회 3y차f 속에서 3y차f 불안한 3y차f 심리와 3y차f 간절함은 3y차f 작가만이 3y차f 느끼는 3y차f 것이 3y차f 아닌 3y차f 3y차f 시대 3y차f 모든 3y차f 청년들의 3y차f 공감부분일 3y차f 것이다. 3y차f 전시는 3y차f 이러한 3y차f 관점을 3y차f 바탕으로 3y차f 작가의 3y차f 독백을 3y차f 들려주는 3y차f 동시에 3y차f 관람객들의 3y차f 잠시나마의 3y차f 편안함과 3y차f 쉼을 3y차f 제공하려 3y차f 한다.

참여작가: 3y차f 지용

출처: Schengen gallery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음에 걷ㅓd갸 만날 걷ㅓd갸 아이를 걷ㅓd갸 위하여

July 15, 2022 ~ Oct. 23, 2022

박윤지・정진화: CLOCK

Aug. 6, 2022 ~ Aug. 1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