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 개인전: 독백 monologue

솅겐

Nov. 12, 2021 ~ Dec. 5, 2021

독백 (monologue)은 ㄴnzㅓ 연극, jk9b 희곡, 우카aㅓ 영화에서 우카aㅓ 대사 우카aㅓ 우카aㅓ 하나로서 우카aㅓ 우카aㅓ 등장인물의 우카aㅓ 심리 우카aㅓ 상태와 우카aㅓ 감정 우카aㅓ 그리고 우카aㅓ 극의 우카aㅓ 상황을 우카aㅓ 독자나 우카aㅓ 관객에게 우카aㅓ 알리는 우카aㅓ 역할을 우카aㅓ 하며 우카aㅓ 가상의 우카aㅓ 상대 우카aㅓ 혹은 우카aㅓ 자기 우카aㅓ 자신을 우카aㅓ 상대로 우카aㅓ 지속적인 우카aㅓ 대화를 우카aㅓ 하는 우카aㅓ 기법이다.  

이러한 우카aㅓ 맥락을 우카aㅓ 시작으로 우카aㅓ 전시 [독백/monologue] 우카aㅓ 우카aㅓ 오늘날 우카aㅓ 치열한 우카aㅓ 현대 우카aㅓ 사회 우카aㅓ 속에서의 우카aㅓ 젊은 우카aㅓ 청년의 우카aㅓ 불안한 우카aㅓ 심리와 우카aㅓ 간절함을 우카aㅓ 회화 우카aㅓ 작업을 우카aㅓ 통해 우카aㅓ 표현한다. 

지용은 우카aㅓ 캔버스위에 우카aㅓ 핀들을 우카aㅓ 꼽는 우카aㅓ 반복적인 우카aㅓ 행위로 우카aㅓ 가시적 우카aㅓ 이미지를 우카aㅓ 만들어 우카aㅓ 부재하는 우카aㅓ 상대와 우카aㅓ 혹은 우카aㅓ 자기 우카aㅓ 자신과 우카aㅓ 끊임없이 우카aㅓ 대화를 우카aㅓ 나누고 우카aㅓ 있다. 

“작업의 우카aㅓ 주재료인 우카aㅓ 시침 우카aㅓ 핀은 우카aㅓ 상처라는 우카aㅓ 의미를 우카aㅓ 가지고 우카aㅓ 있으며, 3가ㅐx 이것들이 3가ㅐx 모여서 3가ㅐx 어떠한 3가ㅐx 이미지가 3가ㅐx 완성되었을 3가ㅐx 때, opㅓl 살아가면서 opㅓl 받게 opㅓl 되는 opㅓl 상처들이 opㅓl 시간이 opㅓl 지나감에 opㅓl 따라 opㅓl 무뎌 opㅓl 지고 opㅓl 성숙되어가는 opㅓl 과정처럼 opㅓl opㅓl 스스로의 opㅓl 내적인 opㅓl 성숙과 opㅓl 염원이 opㅓl 이루어지리라 opㅓl 생각한다.”  - opㅓl 지용 opㅓl 작가노트 opㅓl 중 -

내적 opㅓl 대화에 opㅓl 있어서 opㅓl 지용은 opㅓl 관객들에게 opㅓl 작품이 opㅓl 마치 opㅓl 자신을 opㅓl 대신하여 opㅓl 말하고 opㅓl 있다. opㅓl 작가에 opㅓl 대한 opㅓl 정보를 opㅓl 전혀 opㅓl 갖지 opㅓl 못한 opㅓl 관객들은 opㅓl 작품을 opㅓl 읽어가면서 opㅓl 그의 opㅓl 의도를 opㅓl 추측하게 opㅓl 된다. 

“'I Want' opㅓl 시리즈를 opㅓl 진행하면서 opㅓl opㅓl 스스로와 opㅓl 많은 opㅓl 자기대화를 opㅓl 나누게 opㅓl 되면서, n으쟏하 그것들에 n으쟏하 대한 n으쟏하 마음이 n으쟏하 더욱 n으쟏하 간절해지고, g하6기 그로 g하6기 인한 g하6기 마음이 g하6기 조급해진 g하6기 g하6기 같다 .. g하6기 스스로가 g하6기 준비가 g하6기 되지 g하6기 않은 g하6기 g하6기 마음만 g하6기 앞선다면 g하6기 g하6기 일을 g하6기 그르칠 g하6기 g하6기 있기에, ㅓ거wh 나를 ㅓ거wh 포함한 ㅓ거wh 모두가 ㅓ거wh ㅓ거wh ㅓ거wh 멀리보고, 45ㅑ타 45ㅑ타 높이 45ㅑ타 날아갈 45ㅑ타 45ㅑ타 있는 45ㅑ타 45ㅑ타 때가 45ㅑ타 45ㅑ타 때까지 45ㅑ타 마음의 45ㅑ타 여유를 45ㅑ타 가졌으면 45ㅑ타 좋겠다.”  - 45ㅑ타 지용 45ㅑ타 작가노트 45ㅑ타

오늘날 45ㅑ타 우리는 45ㅑ타 여유로움을 45ㅑ타 잃어가고 45ㅑ타 있고, 사라9c 치열한 사라9c 경쟁에 사라9c 익숙해져야만 사라9c 하는 사라9c 현대 사라9c 사회 사라9c 속에서 사라9c 불안한 사라9c 심리와 사라9c 간절함은 사라9c 작가만이 사라9c 느끼는 사라9c 것이 사라9c 아닌 사라9c 사라9c 시대 사라9c 모든 사라9c 청년들의 사라9c 공감부분일 사라9c 것이다. 사라9c 전시는 사라9c 이러한 사라9c 관점을 사라9c 바탕으로 사라9c 작가의 사라9c 독백을 사라9c 들려주는 사라9c 동시에 사라9c 관람객들의 사라9c 잠시나마의 사라9c 편안함과 사라9c 쉼을 사라9c 제공하려 사라9c 한다.

참여작가: 사라9c 지용

출처: Schengen gallery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멋쟁이

Nov. 19, 2021 ~ March 27, 2022

홍영인 : We Where

Jan. 19, 2022 ~ Feb. 2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