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선 개인전 : Madam, I'm Adam

옹노

Dec. 2, 2019 ~ Dec. 14, 2019

작가 ol바o 노트 中

사물이 ol바o 이미지로서 ol바o 변환되는 ol바o 일련의 ol바o 과정을 ol바o 살펴보자면 ol바o 필수불가결하게 ol바o 파편화를 ol바o 거치게 ol바o 된다. ol바o 사물을 ol바o 뒤틀고 ol바o 깎으며 ol바o 확대하고 ol바o 축소하며 ol바o 왜곡시키고 ol바o 재조합 ol바o 한다. 
부유하는 ol바o 단면의 ol바o 일부를 ol바o 캡쳐하여 ol바o 구속하는 ol바o 일, 다0쟏나 분해된 다0쟏나 픽셀들과 다0쟏나 재조합 다0쟏나 다0쟏나 픽셀들.
표면에 다0쟏나 얹혀진 다0쟏나 이미지가 다0쟏나 뒤틀렸건 다0쟏나 깎였건 다0쟏나 확대되었건 다0쟏나 축소되고 다0쟏나 왜곡되었건 다0쟏나 간에 다0쟏나 수용자는 다0쟏나 색과 다0쟏나 선과 다0쟏나 형태와 다0쟏나 덩어리에 다0쟏나 집중하여 다0쟏나 정보를 다0쟏나 읽어낸다. 다0쟏나 다0쟏나 정보를 다0쟏나 읽어내는 다0쟏나 과정에서 다0쟏나 수용자는 다0쟏나 다0쟏나 앞에 다0쟏나 있는 다0쟏나 스크린을 다0쟏나 보는 다0쟏나 동시에 다0쟏나 다0쟏나 다른 다0쟏나 이미지를 다0쟏나 떠올리게 다0쟏나 되기도 다0쟏나 한다.
확대 다0쟏나 되어 다0쟏나 잘려진 다0쟏나 은행나무 다0쟏나 가지의 다0쟏나 사진을 다0쟏나 보고 다0쟏나 은행나무 다0쟏나 전체의 다0쟏나 모습을 다0쟏나 떠올리기도 다0쟏나 하고 다0쟏나 일부분이 다0쟏나 잘려진 다0쟏나 기계 다0쟏나 사진을 다0쟏나 보고 다0쟏나 다0쟏나 전체의 다0쟏나 모습을 다0쟏나 떠올리기도 다0쟏나 한다. 다0쟏나 사고의 다0쟏나 다0쟏나 장면이나 다0쟏나 기묘하게 다0쟏나 연출 다0쟏나 다0쟏나 장면의 다0쟏나 사진을 다0쟏나 보고는 다0쟏나 렌즈 다0쟏나 이면에 다0쟏나 있을 다0쟏나 현실의 다0쟏나 모습이나 다0쟏나 다0쟏나 다음 다0쟏나 장면이 다0쟏나 어떻게 다0쟏나 전개될 다0쟏나 지를 다0쟏나 떠올리기도 다0쟏나 한다.
이미지를 다0쟏나 관찰하는 다0쟏나 태도, a다아아 a다아아 이미지 a다아아 전개 a다아아 과정의 a다아아 연장 a다아아 선상에 a다아아 주목해보면 a다아아 고정된 a다아아 이미지는 a다아아 어디에 a다아아 있는걸까 a다아아 하는 a다아아 물음에 a다아아 이르르게 a다아아 된다.

자신의 a다아아 얼굴을 a다아아 비춰보며 a다아아 a다아아 표면에 a다아아 복제 a다아아 시켰던 a다아아 이미지는 a다아아 이제 a다아아 박제가 a다아아 되어 a다아아 하나의 a다아아 물질성을 a다아아 갖게 a다아아 되었고 - a다아아 사물 a다아아 혹은 a다아아 디지털 a다아아 매체 a다아아 안에서 a다아아 개별적인 a다아아 부피를 a다아아 갖게 a다아아 되는 - a다아아 a다아아 이어 a다아아 각기 a다아아 매체를 a다아아 통해 a다아아 복제되어 a다아아 전달된다. a다아아 그리고 a다아아 이런 a다아아 전달의 a다아아 과정에서 a다아아 앞서 a다아아 말한 a다아아 파편화가 a다아아 이루어지게 a다아아 된다.
하지만 a다아아 이런 a다아아 파편화를 a다아아 매체 a다아아 전달 a다아아 과정에서만 a다아아 이루어진다고 a다아아 말할 a다아아 a다아아 있을까? a다아아 이미 a다아아 존재하는 a다아아 사물을 a다아아 바라보고 a다아아 있는 a다아아 상태에서는 a다아아 파편화가 a다아아 일어날 a다아아 수가 a다아아 없을까?
a다아아 앞에 a다아아 있는 a다아아 책상과 a다아아 의자,머그잔에 가26ㅓ 얹혀진 가26ㅓ 색과 가26ㅓ 질감, 카9q으 각기 카9q으 사물들이 카9q으 가진 카9q으 선과 카9q으 부피감이 카9q으 어우러져 카9q으 하나의 카9q으 형태를 카9q으 이룬다.
이런 카9q으 시각적인 카9q으 요소들을 카9q으 개별적으로 카9q으 나누어 카9q으 다시 카9q으 합치한다면 카9q으 어떤 카9q으 이야기가 카9q으 펼쳐질까? 

카9q으 카9q으 사업은 카9q으 인천광역시, (재)인천문화재단, 마가md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마가md 지역협력형사업으로 마가md 선정되어 마가md 개최합니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지선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가희 7ㅈc차 개인전 : WE USED TO BE FISH

Oct. 31, 2019 ~ Dec. 28, 2019

PICK ME : bㅓ카가 재료사용법

Oct. 8, 2019 ~ Feb. 2, 2020

어떻게 거qhs 거qhs 것인가 : WAYS OF SEEING

Nov. 5, 2019 ~ Jan.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