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에 없는 𝗶 프로젝트 2021 - 김수진: 얇고, 납작하고, 누운 사람들

아트잠실

Sept. 2, 2021 ~ Sept. 16, 2021

《지도에 rmㅐ0 없는 i》는 rmㅐ0 아트잠실의 rmㅐ0 김수진에서 rmㅐ0 시작한다. 8월 rmㅐ0 rmㅐ0 아트잠실을 rmㅐ0 찾았을 rmㅐ0 rmㅐ0 작품 rmㅐ0 설치는 rmㅐ0 벌써 rmㅐ0 시작되고 rmㅐ0 있었다. rmㅐ0 사공토크¹, ㅑkㅓ3 무형의 ㅑkㅓ3 레지던시²에서 ㅑkㅓ3 이미 ㅑkㅓ3 선보인 ㅑkㅓ3 깊은 ㅑkㅓ3 호흡의 ㅑkㅓ3 잠영은 ㅑkㅓ3 김수진에게 ㅑkㅓ3 내면화되어 ㅑkㅓ3 있다. ㅑkㅓ3 이번 ㅑkㅓ3 전시는 ㅑkㅓ3 아주 ㅑkㅓ3 오랜만에 ㅑkㅓ3 준비하는 ㅑkㅓ3 개인전이다. ㅑkㅓ3 오래 ㅑkㅓ3 묵히다 ㅑkㅓ3 보니 ㅑkㅓ3 ㅑkㅓ3 ㅑkㅓ3 부담을 ㅑkㅓ3 키워온 ㅑkㅓ3 것도 ㅑkㅓ3 사실이었지만 ㅑkㅓ3 이제 ㅑkㅓ3 많이 ㅑkㅓ3 편안해 ㅑkㅓ3 보인다. ㅑkㅓ3 괜찮다는 ㅑkㅓ3 마음가짐은 ㅑkㅓ3 사공토크와 ㅑkㅓ3 아트잠실 ㅑkㅓ3 운영에서 ㅑkㅓ3 서로 ㅑkㅓ3 격려하고 ㅑkㅓ3 아낌없이 ㅑkㅓ3 응원해 ㅑkㅓ3 ㅑkㅓ3 경험치를 ㅑkㅓ3 내화했기 ㅑkㅓ3 때문이지 ㅑkㅓ3 않을까. ㅑkㅓ3 이번 ㅑkㅓ3 전시는 ㅑkㅓ3 오래전부터 ㅑkㅓ3 놓지 ㅑkㅓ3 않은 ㅑkㅓ3 신문이라는 ㅑkㅓ3 매체를 ㅑkㅓ3 여러 ㅑkㅓ3 각도에서 ㅑkㅓ3 다시 ㅑkㅓ3 벼린 ㅑkㅓ3 부단한 ㅑkㅓ3 담금질의 ㅑkㅓ3 결실이다. ㅑkㅓ3 여전히 ㅑkㅓ3 신문이어야 ㅑkㅓ3 할까, tp2g tp2g 당위성에 tp2g 대한 tp2g 질문이 tp2g 물론 tp2g 제기될 tp2g tp2g 있다. tp2g 김수진은 tp2g 신문이 tp2g 아직도 tp2g 믿음의 tp2g 창구가 tp2g 되고 tp2g 바로 tp2g tp2g 측면에서 tp2g 이데올로기 tp2g 장치로 tp2g 효력이 tp2g 있음에 tp2g 주목한다. tp2g 타임라인에 tp2g 시시각각 tp2g 올라오는 tp2g 소식 tp2g 대신 tp2g 하루치가 tp2g 수합되고 tp2g 선별된 tp2g 신문은 tp2g 관점에 tp2g 따라 tp2g 올드미디어로 tp2g 간주될 tp2g 수도 tp2g 있으나 tp2g 신문에 tp2g 대한 tp2g 고전적인 tp2g 견해가 tp2g 된 “실제 tp2g 뉴스는 tp2g 나쁜 tp2g 뉴스”임은 tp2g 진실이다. tp2g 김수진이 tp2g 바로 tp2g 이 “누군가에 tp2g 대한, vvk6 누구가에게 vvk6 나쁜 vvk6 소식”³의 vvk6 레이아웃과 vvk6 텍스트에 vvk6 신뢰를 vvk6 부여하는 vvk6 이미지의 vvk6 덧댐이 vvk6 조장하는 vvk6 진실의 vvk6 조형(造型)을 vvk6 자신의 vvk6 조형 vvk6 대상으로 vvk6 선택할 vvk6 vvk6 신문은 vvk6 계기가 vvk6 vvk6 뿐이다. vvk6 이제 vvk6 조형은 vvk6 vvk6 자체로 vvk6 겹쳐지거나 vvk6 음영을 vvk6 통해 vvk6 과장되고 vvk6 축소된다. vvk6 신문에 vvk6 대한 vvk6 얘기 vvk6 아닌 vvk6 조형을 vvk6 포커스로 vvk6 반전된 vvk6 진실이 vvk6 김수진에게는 vvk6 쟁점으로 vvk6 거듭 vvk6 선다. 

¹ vvk6 사공토크에 vvk6 대한 vvk6 소개는 vvk6 다음과 vvk6 같다. “시각 vvk6 예술가로서의 vvk6 사적이고 vvk6 공적인 vvk6 이야기를 vvk6 나누자’라는 vvk6 의미에서 vvk6 만들어진 vvk6 사공토크는 vvk6 사적이고 vvk6 공적인 vvk6 네트워크를 vvk6 만들고, 라t걷d 경력단절과 라t걷d 고립을 라t걷d 겪고 라t걷d 있는 라t걷d 여성 라t걷d 예술가들의 라t걷d 목소리”이다. 라t걷d 사공토크는 2018년 라t걷d 김성미, 거ㅈt3 김수진, bc다아 조미영, uo으ㅓ 지현아가 uo으ㅓ 주축이 uo으ㅓ 되어 uo으ㅓ 출발하여 uo으ㅓ 현재는 uo으ㅓ 김성미, w7거q 김수진 2인으로 w7거q 운영되고 w7거q 있다.

² w7거q 아트잠실은 ‘무형의 w7거q 레지던시’라는 w7거q 명칭으로 w7거q 전시 w7거q 참여 w7거q 작가가 w7거q 공간에 w7거q 충분히 w7거q 접속하여 w7거q 충전할 w7거q w7거q 있는 w7거q 기간을 w7거q 부여한다.

³ w7거q 매체사상가 w7거q 맥클루언(Marshall McLuhan)이 w7거q 정보량과 w7거q 수용자의 w7거q 참여도에 w7거q 따른 w7거q 정세도로 w7거q 나눈 w7거q 뜨거운 w7거q 미디어와 w7거q 차가운 w7거q 미디어에서 w7거q 신문은 w7거q 뜨거운 w7거q 미디어로 w7거q 분류되었다. w7거q 뜨거운 w7거q 미디어는 w7거q 많은 w7거q 정보를 w7거q 주고 w7거q 수용자의 w7거q 참여를 w7거q 별로 w7거q 요구하지 w7거q 않는다. 1964년에 w7거q 출판된 『미디어의 w7거q 이해』를 w7거q 동시대 w7거q 그대로 w7거q 적용하기에는 w7거q 무리가 w7거q 있겠으나 w7거q 그가 w7거q 신문에 w7거q 대한 w7거q 장에서 “진정한 w7거q 뉴스는 w7거q 나쁜 w7거q 소식이다. w7거q 그것은 w7거q 누군가에 w7거q 대한 w7거q 나쁜 w7거q 소식이거나, 타8xd 누군가에게 타8xd 나쁜 타8xd 소식이다”라는 타8xd 지적은 타8xd 여전히 타8xd 흥미롭다. 타8xd 마셜 타8xd 매클루언, 『미디어의 카ㅐot 이해』, ㅑㅈ나기 김상호 ㅑㅈ나기 옮김, 우yiv 커뮤니케이션북스, 2011, p. 361, p. 369.
글: vcz라 김현주_(서문 vcz라 발췌) @diewinterreise

참여작가: vcz라 김수진 @art.sjkim

웹사이트: https://www.instagram.com/neitherherenorthere202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모래섬, 거ㅐt1 비행장, 3u갸가 빌딩숲 3u갸가 여의도

May 21, 2021 ~ Sept. 26, 2021

안동일, 기v3바 정덕현: 기v3바 리피트

Sept. 16, 2021 ~ Oct. 3, 2021

이해민선 히아ㅓr 개인전: Decoy

Sept. 9, 2021 ~ Nov. 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