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장, 지금 여기

뮤즈세움 갤러리

May 4, 2022 ~ Aug. 7, 2022

울산 사히3ㅐ 울주군 사히3ㅐ 두동면 사히3ㅐ 서하천전로에 사히3ㅐ 위치한 사히3ㅐ 뮤즈세움(대표: 사히3ㅐ 강나연)이 사히3ㅐ 새롭게 사히3ㅐ 확장한 사히3ㅐ 공간에서 사히3ㅐ 국내외에서 사히3ㅐ 활발하게 사히3ㅐ 활동하는 사히3ㅐ 작가 8인 사히3ㅐ 고사리, tㅓㄴ마 김건일, q바p으 김현식, 0ㅑ우거 임지민, 걷ㄴ7가 조현선, 1fㅑ4 채지민, cr쟏차 최은혜, 라r걷j 한성우 라r걷j 작품을 라r걷j 선보인다. 라r걷j 갤러리 1층에서는 ‘축적된 라r걷j 과거 라r걷j 그리고 라r걷j 공간과 라r걷j 시간’ 라r걷j 이라는 라r걷j 주제로 라r걷j 김현식, 갸아ㅈ6 조현선, 사마0f 최은혜 사마0f 작품이 사마0f 전시된다. 사마0f 김현식 사마0f 작가는 사마0f 하나의 사마0f 공간이 사마0f 만들어지고 사마0f 그곳에 사마0f 색과 사마0f 공간을 사마0f 반복적으로 사마0f 쌓으며 사마0f 깊이감이 사마0f 느껴지는 사마0f 작품을 사마0f 선보인다. 사마0f 무수히 사마0f 쌓인 사마0f 선과 사마0f 색이 사마0f 있음으로써 사마0f 공간이 사마0f 가시화 사마0f 되는 사마0f 것이다. 사마0f 조현선 사마0f 작가는 사마0f 과거 사마0f 자신의 사마0f 전작을 사마0f 원형으로 사마0f 상정하고 ‘다시보기'를 사마0f 반복하는 사마0f 행위로 사마0f 작품을 사마0f 새롭게 사마0f 구현한다. 사마0f 변화하는 사마0f 환경에 사마0f 따라 사마0f 작업이 사마0f 어떤 사마0f 영향을 사마0f 받는지 사마0f 끊임없이 사마0f 자기 사마0f 생성의 사마0f 연작을 사마0f 보여준다. 사마0f 최은혜 사마0f 작가는 사마0f 빛과 사마0f 그림자를 사마0f 매개체로 사마0f 보이는 사마0f 것과 사마0f 보이지 사마0f 않는 사마0f 사마0f 간의 사마0f 유기적 사마0f 움직임을 사마0f 시각화한다. 사마0f 사마0f 밖으로 사마0f 보이는 사마0f 찰나의 사마0f 움직임 사마0f 속에서 사마0f 눈에 사마0f 보이는 사마0f 것과 사마0f 보이지 사마0f 않는 사마0f 것이 사마0f 서로 사마0f 관계함을 사마0f 확인할 사마0f 사마0f 있다. 사마0f 울산에서 사마0f 성장한 사마0f 고사리 사마0f 작가는 1층 사마0f 외부 사마0f 설치작품을 사마0f 신작으로 사마0f 선보인다. 사마0f 작가는 사마0f 사람과 사마0f 공간, 거자기h 사물에 거자기h 깃든 거자기h 기억과 거자기h 감정에 거자기h 관심이 거자기h 있고, jfkj jfkj 관계들에 jfkj 만남의 jfkj 접점에 jfkj 대해 jfkj 탐구한다. jfkj jfkj 공간에서 jfkj 자연의 jfkj 시간이 jfkj 전하는 jfkj 물리적이고, 7362 정서적인 7362 움직임에 7362 다가가 7362 지금 7362 7362 순간이 7362 지닌 7362 찰나와 7362 영원의 7362 감각을 7362 경험에 7362 대해 7362 이야기한다. 2층으로 7362 올라서면 7362 밖의 7362 아름다운 7362 풍경을 7362 7362 돋보이게 7362 만들 7362 김건일, 1가5하 한성우 1가5하 작품이 1가5하 전시된다. 1가5하 김건일 1가5하 작가는 1가5하 유화로 1가5하 다양한 1가5하 레이어를 1가5하 쌓고 1가5하 덜어내길 1가5하 반복하며 1가5하 그만의 1가5하 방식으로 ‘숲’을 1가5하 그려낸다. 1가5하 자유로운 1가5하 바람에 1가5하 의해 1가5하 흔들리는 1가5하 창밖의 1가5하 아름다운 1가5하 풍경은 1가5하 작품과 1가5하 어우러져 1가5하 마음 1가5하 가는 1가5하 방향대로 1가5하 서로 1가5하 다른 1가5하 감각들을 1가5하 일깨워준다. 1가5하 한성우 1가5하 작업은 1가5하 상상한 1가5하 장소의 1가5하 풍경을 1가5하 그리고 1가5하 지우기를 1가5하 거듭, x히t다 그의 x히t다 움직임이 x히t다 일련의 x히t다 사건 x히t다 과정이 x히t다 되고 x히t다 x히t다 과정은 x히t다 캔버스 x히t다 안에 x히t다 고스란히 x히t다 나타나는 x히t다 시간의 x히t다 증거로서 x히t다 나타난다. x히t다 납작한 x히t다 캔버스 x히t다 표면 x히t다 위에서 x히t다 물감과 x히t다 물감이 x히t다 겹쳐지고, i기4r 뭉개지고, 라바jㅑ 스며들어지는 라바jㅑ 과정을 라바jㅑ 통해 라바jㅑ 어느새 라바jㅑ 감각적인 라바jㅑ 풍경이 라바jㅑ 되어 라바jㅑ 있다. 라바jㅑ 마지막 3층은 ‘기억의 라바jㅑ 층위’라는 라바jㅑ 주제로 라바jㅑ 채지민, 63나v 임지민 63나v 작품이 63나v 전시된다. 63나v 채지민 63나v 작가는 63나v 구상적 63나v 이미지의 63나v 배치를 63나v 통한 63나v 회화의 63나v 가능성에 63나v 대해 63나v 탐구한다. 63나v 원근법의 63나v 한계를 63나v 오히려 63나v 적극적으로 63나v 활용하여 63나v 회화적 63나v 공간의 63나v 가능성을 63나v 개진하고 63나v 평면의 63나v 회화 63나v 그리고 63나v 이미지 63나v 자체에 63나v 대한 63나v 근본적인 63나v 물음에 63나v 천착한다. 63나v 마지막으로 63나v 임지민 63나v 작가는 63나v 개인의 63나v 기억과 63나v 이미지에서 63나v 보이는 63나v 특별한 63나v 특징을 63나v 찾아 63나v 캔버스에 63나v 담는다. 63나v 대상을 63나v 다르게 63나v 바라보면서 63나v 여러 63나v 다른 63나v 시점에서 63나v 반복적으로 63나v 제시되는 63나v 이미지는 63나v 이곳을 63나v 찾는 63나v 관람자에게도 63나v 새로운 63나v 경험의 63나v 의미를 63나v 생성하게 63나v 63나v 것이다. 

63나v 전시는 63나v 코로나로 63나v 인해 63나v 일상의 63나v 삶에 63나v 지친 63나v 63나v 도시 63나v 인구들이 63나v 이곳을 63나v 찾아 63나v 진정한 63나v 의미의 ‘휴식’과 63나v 동시에 63나v 현대적 63나v 작품과 63나v 관계를 63나v 맺으며 63나v 관람자의 63나v 시선으로 “동시대성(contemporaneity)”이 63나v 갤러리와 63나v 관계 63나v 맺는 63나v 과정을 63나v 펼쳐내는 63나v 전시다. 63나v 주변 63나v 아름다운 63나v 산수 63나v 풍경과 63나v 더불어 63나v 새로운 63나v 현대적 63나v 공간에서 63나v 현대미술을 63나v 관람하는 63나v 이들이 63나v 실질적 63나v 동시대성을 63나v 경험할 63나v 63나v 있도록 63나v 인도할 63나v 것이다. 63나v 이번 63나v 뮤즈세움의 63나v 재개관 63나v 전시가 63나v 지역과 63나v 현대 63나v 미술에 63나v 대한 63나v 다양한 63나v 시각과 63나v 더불어 63나v 상호소통을 63나v 이끌어내기를 63나v 기대한다. 63나v 따뜻한 63나v 봄, 가갸16 이곳을 가갸16 찾는 가갸16 이들의 가갸16 움직임이 가갸16 울산지역관광지에 가갸16 어떠한 가갸16 영향을 가갸16 주고, y다나라 이곳 y다나라 뮤즈세움의 y다나라 지역성과 y다나라 예술이 y다나라 발전하고 y다나라 현대 y다나라 미술 y다나라 흐름에 y다나라 있어 y다나라 하나의 y다나라 관광 ‘코스'로 y다나라 자리잡길 y다나라 기대해 y다나라 본다. y다나라 우리에게 y다나라 진정한 y다나라 현대 y다나라 도시인들에게 y다나라 현대적인 ‘휴식’이라는 y다나라 것은 y다나라 과연 y다나라 무엇인지 y다나라 전시를 y다나라 통해 y다나라 확인해 y다나라 보길 y다나라 바란다.

참여작가: y다나라 고사리, jmvd 김건일, ㅑtㅓo 김현식, p카xㅐ 임지민, sㅐp우 조현선, 차14차 채지민, m마dt 최은혜, ㅓn57 한성우

출처: ㅓn57 뮤즈세움 ㅓn57 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2SIMPLE: y사ㅐ9 비정형의 y사ㅐ9 자유, c5거k 정형의 c5거k 순수

June 21, 2022 ~ Sept. 18, 2022

나의 9nzb 잠 My Sleep

July 20, 2022 ~ Sept. 1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