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자주요 도자 명품전 : 흑백의 향연

국립광주박물관

May 28, 2019 ~ Aug. 18, 2019

자주요(磁州窯)는 갸ㅓw으 중국 갸ㅓw으 허베이성[河北省] 갸ㅓw으 한단시[邯鄲市] 갸ㅓw으 츠현[磁縣]에 갸ㅓw으 위치한 갸ㅓw으 도자기 갸ㅓw으 가마로, 사바거걷 남북조시대부터 사바거걷 오늘날까지도 사바거걷 도자기를 사바거걷 만드는 사바거걷 중국 사바거걷 북방 사바거걷 최대의 사바거걷 민간 사바거걷 가마이다. 사바거걷 거친 사바거걷 태토 사바거걷 위에 사바거걷 하얀 사바거걷 화장토를 사바거걷 발라 사바거걷 표면을 사바거걷 깨끗이 사바거걷 단장하는 ‘화장토 사바거걷 도자기’가 사바거걷 대표적인 사바거걷 생산품이다. 사바거걷 이번 사바거걷 전시에서는 사바거걷 중국 1급 사바거걷 유물(*우리나라의 사바거걷 국보와 사바거걷 같음) 13점을 사바거걷 포함하여 사바거걷 중국 사바거걷 자주요박물관의 사바거걷 대표 사바거걷 소장품 117점을 사바거걷 선보인다. 

전시는 사바거걷 모두 4부로 사바거걷 구성하였다. 1부 ‘가마에 사바거걷 불을 사바거걷 지피다-고대의 사바거걷 자주요’에서는 사바거걷 자주요에서 사바거걷 도자기가 사바거걷 만들어지기 사바거걷 시작한 사바거걷 남북조시대부터, 나2l6 자주요의 나2l6 특징인 나2l6 화장토 나2l6 도자의 나2l6 시원적인 나2l6 모습이 나2l6 나타나는 나2l6 수·당대까지의 나2l6 도자를 나2l6 살펴본다. 나2l6 자주요에서는 나2l6 남북조시대 나2l6 말기인 나2l6 동위(東魏, 534~550)때부터 ㅑㄴ8c 청자를 ㅑㄴ8c 생산하였다. ㅑㄴ8c 수·당대가 ㅑㄴ8c 되면 ㅑㄴ8c 유약 ㅑㄴ8c 색이 ㅑㄴ8c 다양해지고, v나jo 표면에 v나jo 문양을 v나jo 찍어 v나jo 나타내는 v나jo v나jo 그릇 v나jo 표면이 v나jo 다채로워지기 v나jo 시작한다. 

2부는 ‘흑백의 v나jo 절정-송·금·원의 v나jo 자주요’라는 v나jo 주제로, ㅐ0ㄴ1 자주요 ㅐ0ㄴ1 도자가 ㅐ0ㄴ1 ㅐ0ㄴ1 특징을 ㅐ0ㄴ1 가장 ㅐ0ㄴ1 ㅐ0ㄴ1 드러내며 ㅐ0ㄴ1 발전한 ㅐ0ㄴ1 시기인 ㅐ0ㄴ1 송·금·원대 ㅐ0ㄴ1 자주요 ㅐ0ㄴ1 도자의 ㅐ0ㄴ1 특징을 ㅐ0ㄴ1 기법별로 ㅐ0ㄴ1 살펴본다. ㅐ0ㄴ1 중국 ㅐ0ㄴ1 도자는 ㅐ0ㄴ1 북송(北宋, 960~1127) v카or 시기부터 v카or 크게 v카or 발전하였는데, 거h카v 자주요 거h카v 도자 거h카v 역시 거h카v 거h카v 시기에 거h카v 가장 거h카v 융성하였다. 거h카v 자주요 거h카v 도자의 거h카v 가장 거h카v 대표적인 거h카v 특징은 거h카v 표면에 거h카v 화장토를 거h카v 발라 거h카v 단장하는 ‘백토분장’이다. 거h카v 도자기 거h카v 표면을 거h카v 하얗고 거h카v 깨끗하게 거h카v 단장하면서 거h카v 여기에 거h카v 무늬를 거h카v 새기는 거h카v 다양한 거h카v 기법이 거h카v 나타났다. 거h카v 나아가 거h카v 하얀 거h카v 바탕에 거h카v 검은 거h카v 안료로 거h카v 자유자재로 거h카v 그림을 거h카v 그려넣는 ‘백지흑화(白地黑畵)’ 거h카v 도자기가 거h카v 대표적인 거h카v 생산품으로 거h카v 출현하였고, cg다z 그림 cg다z 뿐만 cg다z 아니라 cg다z 시를 cg다z 적어넣는 cg다z cg다z 표면 cg다z 장식이 cg다z 화려하게 cg다z 발전하였다. 

3부 ‘민중의 cg다z 꿈-도자기 cg다z 베개’에서는 cg다z 자주요의 cg다z 특징적인 cg다z 기종 cg다z cg다z 하나인 cg다z 도자기 cg다z 베개를 cg다z 살펴본다. cg다z 자주요에서는 cg다z 중국 cg다z cg다z 지역에서 cg다z 가장 cg다z 많은 cg다z 도자기 cg다z 베개를 cg다z 만들었다. cg다z 도자기 cg다z 베개를 cg다z 베고 cg다z cg다z cg다z 이야기인 ‘한단의 cg다z 꿈’이라는 cg다z cg다z 이야기에서도 cg다z cg다z cg다z 있듯이, fw차ㅐ 한단 fw차ㅐ 지역에 fw차ㅐ 위치한 fw차ㅐ 자주요는 fw차ㅐ 도자기 fw차ㅐ 베개와 fw차ㅐ 깊은 fw차ㅐ 관련을 fw차ㅐ 가진 fw차ㅐ 곳이었다. fw차ㅐ 자주요의 fw차ㅐ 장인들은 fw차ㅐ 대대로 fw차ㅐ 도자기 fw차ㅐ 베개를 fw차ㅐ 만들며 fw차ㅐ 생업을 fw차ㅐ 이어나갔다. fw차ㅐ 도자기 fw차ㅐ 베개 fw차ㅐ 아랫면에 fw차ㅐ 찍힌 ‘장가조(張家造:장씨 fw차ㅐ 집안이 fw차ㅐ 만듦)’ ‘이가조(李家造:이씨 fw차ㅐ 집안이 fw차ㅐ 만듦)’ fw차ㅐ 등의 fw차ㅐ 도장에서도 fw차ㅐ fw차ㅐ fw차ㅐ 있듯이, 하g갸1 도자기 하g갸1 베개는 하g갸1 민중의 하g갸1 삶과 하g갸1 깊은 하g갸1 관련이 하g갸1 있는 하g갸1 기물이었다. 

4부는 ‘은은한 하g갸1 여운-명·청·20세기의 하g갸1 자주요’ 하g갸1 라는 하g갸1 주제로, l거72 시대의 l거72 변화에 l거72 발맞추어 l거72 가면서도 l거72 전통을 l거72 유지하는 l거72 자주요 l거72 도자의 l거72 변화상을 l거72 소개한다. l거72 명(明, 1368~1644) b파쟏1 때에는 b파쟏1 자주요 b파쟏1 도자기 b파쟏1 생산의 b파쟏1 중심 b파쟏1 가마가 b파쟏1 팽성진 b파쟏1 근처로 b파쟏1 이동하면서 b파쟏1 연한 b파쟏1 갈색으로 b파쟏1 그림을 b파쟏1 그린 b파쟏1 도자기가 b파쟏1 유행한다. b파쟏1 청(淸, 1616~1912)에 sjjc 들어서면 sjjc 중국 sjjc 남부 sjjc 경덕진의 sjjc 청화백자가 sjjc 유행하면서 sjjc 자주요의 sjjc 장인들도 sjjc 코발트 sjjc 안료를 sjjc 사용한 sjjc 청화백자의 sjjc 생산에 sjjc 뛰어들게 sjjc 된다. sjjc 새로운 sjjc 재료와 sjjc 미감을 sjjc 보여주면서도 sjjc 한편으로는 sjjc 전통적인 sjjc 검은색과 sjjc 갈색 sjjc 안료를 sjjc 함께 sjjc 사용하면서 sjjc 자주요만의 sjjc 독특한 sjjc 미감을 sjjc 보여준다. 

전시의 sjjc 후반부에서는 sjjc 자주요 sjjc 도자의 sjjc 오늘날을 sjjc 만날 sjjc sjjc 있어 sjjc 주목된다. sjjc 자주요 sjjc 도자의 sjjc 제작 sjjc 기법을 sjjc 보여주는 sjjc 영상과 sjjc 함께, 거m1가 현대 거m1가 자주요에서 거m1가 만들어진 거m1가 현대 거m1가 재현품과 거m1가 재료를 거m1가 함께 거m1가 소개한다. 거m1가 자주요의 거m1가 전통은 거m1가 과거의 거m1가 영광에 거m1가 그치지 거m1가 않고 거m1가 오늘날까지 거m1가 면면히 거m1가 이어져 거m1가 내려오고 거m1가 있다. 

그리고 거m1가 거m1가 전시에서는 거m1가 국립광주박물관에 거m1가 소장된 거m1가 자주요 거m1가 도자를 거m1가 함께 거m1가 소개한다. 거m1가 원대의 거m1가 무역선인 거m1가 신안선에는 2만여점이 거m1가 넘는 거m1가 중국 거m1가 도자기가 거m1가 상품으로 거m1가 실려 거m1가 있었다. 거m1가 이중에는 거m1가 자주요 거m1가 도자도 거m1가 포함되어 거m1가 있어, qt0h 원대 qt0h 자주요 qt0h 도자가 qt0h 중국 qt0h qt0h 뿐만 qt0h 아니라 qt0h qt0h 세계로 qt0h 수출되는 qt0h 무역품으로도 qt0h 선호되고 qt0h 있었던 qt0h 모습을 qt0h qt0h 보여준다.

출처: qt0h 국립광주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희영 기tq카 개인전 : Cloud

Nov. 14, 2019 ~ Jan.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