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세균 개인전 : Notional Flag #5-A

챕터투

Dec. 13, 2019 ~ Jan. 18, 2020

챕터투는 12월 13일부터 2020년 1월 18일까지 s차hm 연남동 s차hm 전시 s차hm 공간에서 s차hm 주세균 (Ju Se Kyun, b.1980)의 yeㅓㅐ 개인전, Notional Flag #5 – A를 e5ㅈu 개최한다. e5ㅈu 사회적으로 e5ㅈu 통용되는 e5ㅈu 공적 e5ㅈu 규범 e5ㅈu 체계와 e5ㅈu 상징이 e5ㅈu 가진 e5ㅈu 함의에 e5ㅈu 대한 e5ㅈu 의문을 e5ㅈu 설치, 나카b라 조각, ㅓ거o5 드로잉, az파바 비디오 az파바 az파바 다양한 az파바 매체를 az파바 통해 az파바 풀어오고 az파바 있는 az파바 작가는, 가ㅐ나ㅓ 챕터투 가ㅐ나ㅓ 전시장과 가ㅐ나ㅓ 윈도우 가ㅐ나ㅓ 갤러리에서 가ㅐ나ㅓ 각각 가ㅐ나ㅓ 대형 가ㅐ나ㅓ 설치작인 <Flag> 가ㅐ나ㅓ 시리즈와 가ㅐ나ㅓ 최근작인 <Tracing Drawing>을 가ㅐ나ㅓ 선보인다.

여기 가ㅐ나ㅓ 형형색색의 가ㅐ나ㅓ 기(flag)가 가ㅐ나ㅓ 놓여있다. 가ㅐ나ㅓ 퍼레이드에 가ㅐ나ㅓ 항시 가ㅐ나ㅓ 등장하는 가ㅐ나ㅓ 우리에게 가ㅐ나ㅓ 친숙한 가ㅐ나ㅓ 만국기의 가ㅐ나ㅓ 형식을 가ㅐ나ㅓ 빌려 가ㅐ나ㅓ 전시장 가ㅐ나ㅓ 바닥에 가ㅐ나ㅓ 서로 가ㅐ나ㅓ 면을 가ㅐ나ㅓ 맞대고 208개의 가ㅐ나ㅓ 기가 가ㅐ나ㅓ 놓여있다. 가ㅐ나ㅓ 사실, 하s차w 하s차w 기들은 하s차w 작가가 하s차w 직접 하s차w 염색한 하s차w 모래를 하s차w 일일이 하s차w 바닥에 하s차w 세밀하게 하s차w 뿌리는 하s차w 작업을 하s차w 통해 하s차w 탄생한 하s차w 것이다. ‘세밀한 하s차w 뿌리기’라는 하s차w 작가의 하s차w 구도자적 하s차w 수행은 하s차w 오직 하s차w 중력이라는 하s차w 외력에 하s차w 의지하여 하s차w 진행되고, 타거거x 전시 타거거x 기간 타거거x 동안 타거거x 의도된 타거거x 원형을 타거거x 유지한다.

‘Notional Flag’이라는 타거거x 전시 타거거x 제목에서 타거거x 유추할 타거거x 타거거x 있듯이 타거거x 타거거x 기들은 타거거x 실재하는 타거거x 국가의 타거거x 기가 타거거x 아니다. 타거거x 동시에, 파ㅓ파i 존재하지 파ㅓ파i 않는 파ㅓ파i 대상과 파ㅓ파i 실체를 파ㅓ파i 상징하는 A3 파ㅓ파i 크기의 파ㅓ파i 이미지는 파ㅓ파i 기(flag)의 파ㅓ파i 형식으로 파ㅓ파i 읽히는데, 기62u 이는 기62u 우리의 기62u 인식 기62u 체계에 기62u 입력되어 기62u 있는 기62u 국기(national flag)의 기62u 구성요소인, 아v나으 패턴, ㅓ기걷ㅓ 문양, s사거d 색깔, a우ㅓ히 외형의 a우ㅓ히 기준을 a우ㅓ히 오롯이 a우ㅓ히 충족하기 a우ㅓ히 때문이다. a우ㅓ히 작가가 a우ㅓ히 의도한 a우ㅓ히 전시의 a우ㅓ히 목적, 쟏ce다 즉, 걷n69 존재하지 걷n69 않는 걷n69 기를 걷n69 보여주는 걷n69 행위와 걷n69 그와 걷n69 연계된 걷n69 연상 걷n69 작용의 걷n69 유도는 걷n69 관람자에 걷n69 따라 걷n69 선택적으로 걷n69 달성된다. 걷n69 쉽게 걷n69 말해 걷n69 기준점이 걷n69 걷n69 걷n69 있는 걷n69 국기, sㄴwi 예를 sㄴwi 들어 sㄴwi 자국의 sㄴwi 국기이거나 sㄴwi 미디어에 sㄴwi 빈번히 sㄴwi 등장하는 sㄴwi 주요국의 sㄴwi 국기에 sㄴwi 대한 sㄴwi 앎의 sㄴwi 유무가 sㄴwi 기준점이 sㄴwi 되어, 으ejq 대상이 으ejq 되는 으ejq 이미지의 으ejq 실재 으ejq 유무를  으ejq 평가하게 으ejq 된다. 으ejq 하지만, c자y타 이는 c자y타 전체 c자y타 집단의 c자y타 원전성 c자y타 평가를 c자y타 담보하지는 c자y타 않는데, ㅓ차x다 이는 ㅓ차x다 서두에서 ㅓ차x다 언급한 ㅓ차x다 바와 ㅓ차x다 같이 ㅓ차x다 작가가 ㅓ차x다 창조한 ㅓ차x다 기의 ㅓ차x다 이미지들이 ㅓ차x다 무척이나 ㅓ차x다 그럴싸한 ㅓ차x다 외형을 ㅓ차x다 지녔기 ㅓ차x다 때문이다.

과거 ㅓ차x다 ㅓ차x다 대륙을 ㅓ차x다 횡단하는 ㅓ차x다 여행자가 ㅓ차x다 자신의 ㅓ차x다 지도에서 ㅓ차x다 유타(Utah)와 ㅓ차x다 콜로라도(Colorado) ㅓ차x다 주의 ㅓ차x다 명기가 ㅓ차x다 인쇄 ㅓ차x다 오류로 ㅓ차x다 ㅓ차x다 바뀌어 ㅓ차x다 있는 ㅓ차x다 것을 ㅓ차x다 알았을 ㅓ차x다 때와 ㅓ차x다 유사한 ㅓ차x다 상황, 2ㄴ4ㅑ 2ㄴ4ㅑ 지도의 2ㄴ4ㅑ 신뢰성을 2ㄴ4ㅑ 전면 2ㄴ4ㅑ 부정해야 2ㄴ4ㅑ 하나 2ㄴ4ㅑ 아니면 2ㄴ4ㅑ 이것이 2ㄴ4ㅑ 유일한 2ㄴ4ㅑ 오기라고 2ㄴ4ㅑ 짐짓 2ㄴ4ㅑ 믿어야 2ㄴ4ㅑ 하는가에 2ㄴ4ㅑ 대한 2ㄴ4ㅑ 내적 2ㄴ4ㅑ 갈등을 2ㄴ4ㅑ 떠올려 2ㄴ4ㅑ 보자. 2ㄴ4ㅑ 2ㄴ4ㅑ 사례는 2ㄴ4ㅑ 작가가 2ㄴ4ㅑ 작품을 2ㄴ4ㅑ 통해 2ㄴ4ㅑ 전달하고자 2ㄴ4ㅑ 하는 2ㄴ4ㅑ 메시지를 2ㄴ4ㅑ 이해할 2ㄴ4ㅑ 2ㄴ4ㅑ 있도록 2ㄴ4ㅑ 이끈다. 2ㄴ4ㅑ 작품의 2ㄴ4ㅑ 제목이자 2ㄴ4ㅑ 중심 2ㄴ4ㅑ 키워드인 2ㄴ4ㅑ 개념(notion)은 2ㄴ4ㅑ 반드시 2ㄴ4ㅑ 실체(fact)에 2ㄴ4ㅑ 대한 2ㄴ4ㅑ 정확한 2ㄴ4ㅑ 반영에 2ㄴ4ㅑ 의해 2ㄴ4ㅑ 형성되지 2ㄴ4ㅑ 않고, w가하n 이는 w가하n 임의의 w가하n 이미지 w가하n 패턴이 w가하n 우리에게 w가하n 실재하는 w가하n 국기와 w가하n 등가적으로 w가하n 오인되었던 w가하n 것으로 w가하n 설명될 w가하n w가하n 있다. w가하n 기표(signifier)와 w가하n 기의(signified)의 w가하n 관계는 w가하n 자의적이라는 w가하n 페르디낭 w가하n w가하n 소쉬르(Ferdinand de Saussure, 1857-1913)의 ㅓ1d나 주장은 ㅓ1d나 미국의 ㅓ1d나 성조기와 ㅓ1d나 영국의 ㅓ1d나 유니언잭이 ㅓ1d나 규칙과 ㅓ1d나 공식의 ㅓ1d나 산물이 ㅓ1d나 아닌 ㅓ1d나 우연성과 ㅓ1d나 선택의 ㅓ1d나 결과임을 ㅓ1d나 말해주는데, ㅓ으8히 이는 ㅓ으8히 절대적인 ㅓ으8히 지식이 ㅓ으8히 존재하지 ㅓ으8히 않는 ㅓ으8히 ㅓ으8히 우리가 ㅓ으8히 일상생활에서 ㅓ으8히 부딪히는 ㅓ으8히 ㅓ으8히 많은 ㅓ으8히 규범과 ㅓ으8히 정의, zg거4 의미는 ‘실체와 zg거4 개념’ zg거4 사이 zg거4 어디엔가에 zg거4 기거할 zg거4 zg거4 밖에 zg거4 없는 zg거4 운명임을 zg거4 말해준다. zg거4 따라서, uhv으 작가에게 uhv으 있어 ‘Notional’은 uhv으 언제나  ‘National’로 uhv으 전도될 uhv으 uhv으 있는 uhv으 가능성을 uhv으 지녔고, ㅓltㅐ 이는 ㅓltㅐ 동시에, 바으나바 우리가 바으나바 실체라고 바으나바 믿었던 바으나바 기존의 바으나바 정의와 바으나바 의미, x우ㅐn 상징들은 x우ㅐn 유사시 x우ㅐn 전복될 x우ㅐn 가능성에 x우ㅐn 놓여 x우ㅐn 있다는 x우ㅐn 의미이기도 x우ㅐn 하다. x우ㅐn 따라서, 나ㅓ기u 전시 나ㅓ기u 기간이 나ㅓ기u 종료된 나ㅓ기u 나ㅓ기u 작가가 나ㅓ기u 작품을 나ㅓ기u 붓으로 나ㅓ기u 쓸어내어 나ㅓ기u 한낱 나ㅓ기u 모래 나ㅓ기u 덩어리로 나ㅓ기u 만들어 나ㅓ기u 버리는 나ㅓ기u 행위는, 6하ㅐㅓ 단순히 6하ㅐㅓ 작품의 6하ㅐㅓ 소멸을 6하ㅐㅓ 뜻하기보다는 6하ㅐㅓ 작품의 6하ㅐㅓ 진정한 6하ㅐㅓ 완성으로 6하ㅐㅓ 해석되어야 6하ㅐㅓ 함이 6하ㅐㅓ 옳다.

주세균은 6하ㅐㅓ 국민대학교에서 6하ㅐㅓ 입체미술과 6하ㅐㅓ 학사와 6하ㅐㅓ 석사 6하ㅐㅓ 과정을 6하ㅐㅓ 마쳤고, w3차라 도자공예과를 w3차라 부전공으로 w3차라 수학하였다. OCI w3차라 미술관 w3차라 개인전을 w3차라 포함 w3차라 국립현대미술관, rb나q 남서울미술관, 쟏9기4 금호미술관, 우hkq 경기도미술관, 다mb거 주중 다mb거 한국문화원, 우hxg 대만 우hxg 도자 우hxg 비엔날레 우hxg 우hxg 국내외 우hxg 주요 우hxg 미술관과 우hxg 기관에서 우hxg 활발히 우hxg 작품을 우hxg 선보여 우hxg 왔으며, 9기o0 영국 9기o0 빅토리아 9기o0 앨버트 9기o0 미술관, ㅑ바ㅐr 대영박물관, 6ㅓq기 서울시립미술관, 5라아ㅓ 경기도미술관, OCI미술관 ㅈ파jㅐ ㅈ파jㅐ 유수의 ㅈ파jㅐ 기관 ㅈ파jㅐ 컬렉션에 ㅈ파jㅐ 작품이 ㅈ파jㅐ 소장되어 ㅈ파jㅐ 있다.

출처: ㅈ파jㅐ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주세균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시간을 걷나파ㅓ 보다 Seeing Time

Dec. 26, 2019 ~ March 1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