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쇄와 코뚜레

OCI미술관

Sept. 5, 2019 ~ Oct. 26, 2019

“흰 마마zt 커튼을 마마zt 헤치고 마마zt 들어가니 마마zt 길쭉하게 마마zt 네모진 마마zt 방바닥에 마마zt 커다란 마마zt 하얀 마마zt 원반이 마마zt 놓여 마마zt 있다. 마마zt 하얀 마마zt 벽면이며 마마zt 높다란 마마zt 천장할 마마zt 마마zt 없이, e카3ㅓ e카3ㅓ 안은 e카3ㅓ 온통 e카3ㅓ 어떤 e카3ㅓ 글씨들로 e카3ㅓ 가득 e카3ㅓ e카3ㅓ 있다. e카3ㅓ 안내문에 e카3ㅓ 따라 e카3ㅓ 조심스레 e카3ㅓ 원반 e카3ㅓ 위에 e카3ㅓ 발을 e카3ㅓ 디뎠다. e카3ㅓ 순간, 아차3n 반대쪽으로 아차3n 기우뚱! 아차3n 숨을 아차3n 크게 아차3n 들이키고 아차3n 다시 아차3n 균형을 아차3n 잡으려 아차3n 애썼다. 아차3n 그러던 아차3n 어느 아차3n 찰나, jnpㅑ jnpㅑ 안을 jnpㅑ 채우던 jnpㅑ 휘황한 jnpㅑ 글씨는 jnpㅑ 사라지고 jnpㅑ 온통 jnpㅑ 암흑천지가 jnpㅑ 되었다. jnpㅑ 바로 jnpㅑ 옆에 jnpㅑ jnpㅑ 있던 jnpㅑ 친구의 jnpㅑ 얼굴마저 jnpㅑ 찾을 jnpㅑ jnpㅑ 없을 jnpㅑ 만치.”


jnpㅑ 
누구나 jnpㅑ 꿈과 jnpㅑ 이상을 jnpㅑ 품고 jnpㅑ 살아간다. jnpㅑ 그리고 jnpㅑ 무언가가 jnpㅑ jnpㅑ 발목 jnpㅑ 잡는다. jnpㅑ 하고 jnpㅑ 싶은 jnpㅑ 것과 jnpㅑ 해야 jnpㅑ 하는 jnpㅑ 것은 jnpㅑ 이상하게도 jnpㅑ 항상 jnpㅑ 다르기만 jnpㅑ 하다. jnpㅑ 예외 jnpㅑ 없이 jnpㅑ 모두 jnpㅑ 당사자일 jnpㅑ 것만 jnpㅑ 같은 jnpㅑ jnpㅑ 고민들을, 아자uq 다양한 아자uq 시각과 아자uq 체험으로 아자uq 풀어보는 ‘가을 아자uq 필관(필수 아자uq 관람) 아자uq 전시’가 아자uq 열렸다. 아자uq 종로구 OCI미술관에서 9월 5일 아자uq 개막한, 7히l히 가을 7히l히 기획전 《족쇄와 7히l히 코뚜레》.

전시 7히l히 제목부터 7히l히 심상치 7히l히 않다. 7히l히 족쇄는 7히l히 꿈을 7히l히 향해 7히l히 나아가는 7히l히 나를 ‘발목 7히l히 잡는 7히l히 것들’, 히ㅓ갸라 코뚜레는 히ㅓ갸라 히ㅓ갸라 비용으로 ‘코 히ㅓ갸라 꿰어 히ㅓ갸라 있는 히ㅓ갸라 생업’을 히ㅓ갸라 말한다. 히ㅓ갸라 미술 히ㅓ갸라 작가들의 히ㅓ갸라 꿈은 히ㅓ갸라 무엇일까? ‘걱정 히ㅓ갸라 없이 히ㅓ갸라 마음껏 히ㅓ갸라 작업하면서, d거o1 그것만으로도 d거o1 능히 d거o1 먹고살기’가 d거o1 우선일 d거o1 것이다. d거o1 물감 d거o1 사기에도 d거o1 빠듯한 d거o1 주머니 d거o1 사정은, o2f기 마음 o2f기 놓고 o2f기 작품에 o2f기 매진할 o2f기 o2f기 없게 o2f기 훼방 o2f기 놓는 o2f기 일종의 o2f기 족쇄이다. o2f기 작업 o2f기 비용을 o2f기 대려면 o2f기 무슨 o2f기 일이든 o2f기 해야 o2f기 한다. o2f기 그러다 o2f기 보면 o2f기 o2f기 일에 o2f기 o2f기 꿰어 o2f기 어느새 o2f기 초심을 o2f기 잃곤 o2f기 한다. o2f기 작가들의 o2f기 이야기지만, ㄴvㅓ1 따지고 ㄴvㅓ1 보면 ㄴvㅓ1 모두가 ㄴvㅓ1 당사자이자 ㄴvㅓ1 주인공이다. ㄴvㅓ1 이 ‘만인의 ㄴvㅓ1 딜레마’를 ㄴvㅓ1 헤쳐 ㄴvㅓ1 나아가는 ㄴvㅓ1 작가들의 ㄴvㅓ1 비결과 ㄴvㅓ1 비법, 우d자거 자세, 라9걷e 다짐을 라9걷e 다양한 라9걷e 각도로 라9걷e 선보이는 라9걷e 전시이다.

전시는 1층 라9걷e 로비에서부터 3층 라9걷e 전시장까지 라9걷e 라9걷e 가지 라9걷e 섹션에 라9걷e 걸쳐 라9걷e 전개된다.

불투명한 라9걷e 앞날을 라9걷e 대하는 라9걷e 라9걷e 번째 라9걷e 비법은 ‘모르겠으면 라9걷e 일단 라9걷e 견디고, 바r파쟏 버티고, mobㅓ 전진하기'이다. mobㅓ 그래서 mobㅓ mobㅓ 번째 mobㅓ 섹션은 '묵묵꿋꿋'이다. mobㅓ 전시장 1층 mobㅓ 메인 mobㅓ 로비엔 mobㅓ 문어 mobㅓ 혹은 mobㅓ 해파리를 mobㅓ 닮은 mobㅓ 거대한 mobㅓ 기계 mobㅓ 생명체가 mobㅓ 자리 mobㅓ 잡았다. mobㅓ 앞에 mobㅓ 놓인 mobㅓ 나무 mobㅓ 보드에 mobㅓ 관객이 mobㅓ 직접 mobㅓ 올라 mobㅓ 움직이면, m거nt 비로소 m거nt 괴생명체의 m거nt 팔다리가 m거nt 꿈틀거리며 m거nt 여러 m거nt 가지 m거nt 소리가 m거nt 빛과 m거nt 함께 m거nt 흘러나온다. m거nt 안쪽 m거nt 홀로 m거nt 돌아가면 ‘버티기 m거nt 수련원’이 m거nt 한바탕 m거nt 펼쳐진다. m거nt 나란히 m거nt 앉아, je우ㄴ 줄지어, ds거4 엎드려뻗쳐, ㅐzwr 벽에 ㅐzwr 기대어 ㅐzwr 버티는 ㅐzwr 조각상들의 ㅐzwr 기괴한 ㅐzwr 미소가 ㅐzwr 역설적으로 ㅐzwr 다가온다.

작업과 ㅐzwr 생업 ㅐzwr 사이에서 ㅐzwr 균형잡기, 거차qㅈ 기왕이면 거차qㅈ 거차qㅈ 거차qㅈ 잘하는 거차qㅈ 것만큼 거차qㅈ 거차qㅈ 미덕도 거차qㅈ 없을 거차qㅈ 것이다. 거차qㅈ 거차qㅈ 번째 거차qㅈ 섹션은 '공수겸장'이다. 2층 거차qㅈ 안쪽 거차qㅈ 홀에 거차qㅈ 전시장 거차qㅈ 속의 거차qㅈ 가상 거차qㅈ 전시장 'Jang's Museum'이 거차qㅈ 개관했다. 거차qㅈ 관장은 거차qㅈ 전시는 거차qㅈ 뒷전이고 거차qㅈ 미술계에서 거차qㅈ 가장 ‘핫’한 거차qㅈ 인맥 거차qㅈ 과시에 거차qㅈ 여념이 거차qㅈ 없다. ‘한국의 거차qㅈ 칸딘스키’를 거차qㅈ 표방하는 ‘연예인 거차qㅈ 작가’는 거차qㅈ 고기 거차qㅈ 자르듯 거차qㅈ 자신의 거차qㅈ 표절 거차qㅈ 그림을 거차qㅈ 잘라 거차qㅈ 파는 거차qㅈ 요절복통 거차qㅈ 개인전 거차qㅈ 현장이다. 거차qㅈ 맞은편 거차qㅈ 벽면 거차qㅈ 전체엔 거차qㅈ 주먹만 거차qㅈ 거차qㅈ 작은 거차qㅈ 남색 거차qㅈ 상자를 거차qㅈ 가지런히 거차qㅈ 진열했다. 거차qㅈ 상자 거차qㅈ 속엔 ‘15분’이 거차qㅈ 포장되어 거차qㅈ 있고, 우y바ㅈ 현장에서 ‘실제로 우y바ㅈ 구매’할 우y바ㅈ 우y바ㅈ 있다.

하고 우y바ㅈ 싶은 우y바ㅈ 것과 우y바ㅈ 해야 우y바ㅈ 하는 우y바ㅈ 것이 우y바ㅈ 일치하면 우y바ㅈ 그보다 우y바ㅈ 좋은 우y바ㅈ 일이 우y바ㅈ 어디 우y바ㅈ 있을까? 우y바ㅈ 우y바ㅈ 번째 우y바ㅈ 섹션은 ‘덕업일치’이다. 2층 우y바ㅈ 도입부를 우y바ㅈ 차지한 우y바ㅈ 거대한 300호 우y바ㅈ 캔버스엔 우y바ㅈ 오렌지색 우y바ㅈ 철골이 우y바ㅈ 돋보이는 우y바ㅈ 동호대교 우y바ㅈ 우y바ㅈ 익숙한 우y바ㅈ 교통체증이 우y바ㅈ 실감 우y바ㅈ 나게 우y바ㅈ 펼쳐진다. 우y바ㅈ 꿈을 우y바ㅈ 짊어지고 우y바ㅈ 오늘도 우y바ㅈ 생업에 우y바ㅈ 바쁜 우y바ㅈ 사람들로 우y바ㅈ 가득 우y바ㅈ 우y바ㅈ 동네 우y바ㅈ 곳곳의 우y바ㅈ 파노라마가 우y바ㅈ 이어진다. 우y바ㅈ 맞은편에는 우y바ㅈ 약 10m에 우y바ㅈ 달하는 우y바ㅈ 선명한 우y바ㅈ 벽화를 우y바ㅈ 배경 우y바ㅈ 삼아 우y바ㅈ 크고 우y바ㅈ 작은 우y바ㅈ 조각과 우y바ㅈ 형형색색의 우y바ㅈ 표지판들로 우y바ㅈ 우y바ㅈ 편의 우y바ㅈ 무대를 우y바ㅈ 꾸몄다. 우y바ㅈ 행복과 우y바ㅈ 의욕의 우y바ㅈ 호르몬 ‘도파민’을 우y바ㅈ 형상화한 우y바ㅈ 캐릭터들이 우y바ㅈ 뛰어다니고 우y바ㅈ 공중에 우y바ㅈ 매달리며 우y바ㅈ 한바탕 우y바ㅈ 전쟁을 우y바ㅈ 치른다.

생업에 우y바ㅈ 치어 우y바ㅈ 바삐 우y바ㅈ 살다 우y바ㅈ 보면 우y바ㅈ 어느새 우y바ㅈ 꿈은 우y바ㅈ 증발하고 우y바ㅈ 변질하기 우y바ㅈ 십상이다. 우y바ㅈ 마지막 우y바ㅈ 섹션 ‘퇴색금지’가 우y바ㅈ 전시를 우y바ㅈ 마무리한다. 우y바ㅈ 나무 우y바ㅈ 바닥과 우y바ㅈ 차분한 우y바ㅈ 분위기가 우y바ㅈ 돋보이는 우y바ㅈ 전시장 3층 우y바ㅈ 입구, 차5q5 격자로 차5q5 차5q5 나무 차5q5 선반에 차5q5 수백 차5q5 개의 차5q5 비석을 차5q5 하나씩 차5q5 모셨다. 차5q5 수십 차5q5 차5q5 책의 차5q5 차5q5 페이지 차5q5 글자 차5q5 중 ‘나’자만 차5q5 긁어내어 차5q5 차5q5 그대로 차5q5 나를 차5q5 찾아 차5q5 모으고, 타0갸ㅐ 종이 타0갸ㅐ 죽을 타0갸ㅐ 쑤어 타0갸ㅐ 벽돌 타0갸ㅐ 모양으로 타0갸ㅐ 빚었다. 타0갸ㅐ 홀에는 타0갸ㅐ 수백 타0갸ㅐ 송이 타0갸ㅐ 장미와 타0갸ㅐ 수백 타0갸ㅐ 마리 타0갸ㅐ 통닭을 타0갸ㅐ 일일이 타0갸ㅐ 그린 타0갸ㅐ 벽지를 타0갸ㅐ 바르고, cjk마 자화상, h44라 그림 h44라 h44라 그리는 h44라 비법을 h44라 담은 h44라 가훈, r걷r9 삽질로 r걷r9 간신히 r걷r9 버티는 r걷r9 식탁을 r걷r9 놓아 r걷r9 스스로를 r걷r9 잃지 r걷r9 않고 r걷r9 작업해 r걷r9 나갈 r걷r9 굳은 r걷r9 결심을 r걷r9 r걷r9 r걷r9 방으로 r걷r9 형상화한다.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도파민최
  • 장하나
  • 김동현
  • 박수호
  • 신민
  • 허보리
  • 오순미
  • 최호철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올해의 ㅓ다go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Oct. 12, 2019 ~ March 1, 2020

Bosco Sodi ㅓyㅐ나 보스코 ㅓyㅐ나 소디

Oct. 10, 2019 ~ Dec.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