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쇄와 코뚜레

OCI미술관

Sept. 5, 2019 ~ Oct. 26, 2019

“흰 u가으y 커튼을 u가으y 헤치고 u가으y 들어가니 u가으y 길쭉하게 u가으y 네모진 u가으y 방바닥에 u가으y 커다란 u가으y 하얀 u가으y 원반이 u가으y 놓여 u가으y 있다. u가으y 하얀 u가으y 벽면이며 u가으y 높다란 u가으y 천장할 u가으y u가으y 없이, 사갸n걷 사갸n걷 안은 사갸n걷 온통 사갸n걷 어떤 사갸n걷 글씨들로 사갸n걷 가득 사갸n걷 사갸n걷 있다. 사갸n걷 안내문에 사갸n걷 따라 사갸n걷 조심스레 사갸n걷 원반 사갸n걷 위에 사갸n걷 발을 사갸n걷 디뎠다. 사갸n걷 순간, 다다vㅐ 반대쪽으로 다다vㅐ 기우뚱! 다다vㅐ 숨을 다다vㅐ 크게 다다vㅐ 들이키고 다다vㅐ 다시 다다vㅐ 균형을 다다vㅐ 잡으려 다다vㅐ 애썼다. 다다vㅐ 그러던 다다vㅐ 어느 다다vㅐ 찰나, u우기u u우기u 안을 u우기u 채우던 u우기u 휘황한 u우기u 글씨는 u우기u 사라지고 u우기u 온통 u우기u 암흑천지가 u우기u 되었다. u우기u 바로 u우기u 옆에 u우기u u우기u 있던 u우기u 친구의 u우기u 얼굴마저 u우기u 찾을 u우기u u우기u 없을 u우기u 만치.”


u우기u 
누구나 u우기u 꿈과 u우기u 이상을 u우기u 품고 u우기u 살아간다. u우기u 그리고 u우기u 무언가가 u우기u u우기u 발목 u우기u 잡는다. u우기u 하고 u우기u 싶은 u우기u 것과 u우기u 해야 u우기u 하는 u우기u 것은 u우기u 이상하게도 u우기u 항상 u우기u 다르기만 u우기u 하다. u우기u 예외 u우기u 없이 u우기u 모두 u우기u 당사자일 u우기u 것만 u우기u 같은 u우기u u우기u 고민들을, y거기y 다양한 y거기y 시각과 y거기y 체험으로 y거기y 풀어보는 ‘가을 y거기y 필관(필수 y거기y 관람) y거기y 전시’가 y거기y 열렸다. y거기y 종로구 OCI미술관에서 9월 5일 y거기y 개막한, 카l기q 가을 카l기q 기획전 《족쇄와 카l기q 코뚜레》.

전시 카l기q 제목부터 카l기q 심상치 카l기q 않다. 카l기q 족쇄는 카l기q 꿈을 카l기q 향해 카l기q 나아가는 카l기q 나를 ‘발목 카l기q 잡는 카l기q 것들’, xo거9 코뚜레는 xo거9 xo거9 비용으로 ‘코 xo거9 꿰어 xo거9 있는 xo거9 생업’을 xo거9 말한다. xo거9 미술 xo거9 작가들의 xo거9 꿈은 xo거9 무엇일까? ‘걱정 xo거9 없이 xo거9 마음껏 xo거9 작업하면서, 아ㅐww 그것만으로도 아ㅐww 능히 아ㅐww 먹고살기’가 아ㅐww 우선일 아ㅐww 것이다. 아ㅐww 물감 아ㅐww 사기에도 아ㅐww 빠듯한 아ㅐww 주머니 아ㅐww 사정은, 자os0 마음 자os0 놓고 자os0 작품에 자os0 매진할 자os0 자os0 없게 자os0 훼방 자os0 놓는 자os0 일종의 자os0 족쇄이다. 자os0 작업 자os0 비용을 자os0 대려면 자os0 무슨 자os0 일이든 자os0 해야 자os0 한다. 자os0 그러다 자os0 보면 자os0 자os0 일에 자os0 자os0 꿰어 자os0 어느새 자os0 초심을 자os0 잃곤 자os0 한다. 자os0 작가들의 자os0 이야기지만, ㅓ자차갸 따지고 ㅓ자차갸 보면 ㅓ자차갸 모두가 ㅓ자차갸 당사자이자 ㅓ자차갸 주인공이다. ㅓ자차갸 이 ‘만인의 ㅓ자차갸 딜레마’를 ㅓ자차갸 헤쳐 ㅓ자차갸 나아가는 ㅓ자차갸 작가들의 ㅓ자차갸 비결과 ㅓ자차갸 비법, ㅓ기ㅓ카 자세, r가나자 다짐을 r가나자 다양한 r가나자 각도로 r가나자 선보이는 r가나자 전시이다.

전시는 1층 r가나자 로비에서부터 3층 r가나자 전시장까지 r가나자 r가나자 가지 r가나자 섹션에 r가나자 걸쳐 r가나자 전개된다.

불투명한 r가나자 앞날을 r가나자 대하는 r가나자 r가나자 번째 r가나자 비법은 ‘모르겠으면 r가나자 일단 r가나자 견디고, 카기b기 버티고, ln거ㅐ 전진하기'이다. ln거ㅐ 그래서 ln거ㅐ ln거ㅐ 번째 ln거ㅐ 섹션은 '묵묵꿋꿋'이다. ln거ㅐ 전시장 1층 ln거ㅐ 메인 ln거ㅐ 로비엔 ln거ㅐ 문어 ln거ㅐ 혹은 ln거ㅐ 해파리를 ln거ㅐ 닮은 ln거ㅐ 거대한 ln거ㅐ 기계 ln거ㅐ 생명체가 ln거ㅐ 자리 ln거ㅐ 잡았다. ln거ㅐ 앞에 ln거ㅐ 놓인 ln거ㅐ 나무 ln거ㅐ 보드에 ln거ㅐ 관객이 ln거ㅐ 직접 ln거ㅐ 올라 ln거ㅐ 움직이면, ㅐ우7카 비로소 ㅐ우7카 괴생명체의 ㅐ우7카 팔다리가 ㅐ우7카 꿈틀거리며 ㅐ우7카 여러 ㅐ우7카 가지 ㅐ우7카 소리가 ㅐ우7카 빛과 ㅐ우7카 함께 ㅐ우7카 흘러나온다. ㅐ우7카 안쪽 ㅐ우7카 홀로 ㅐ우7카 돌아가면 ‘버티기 ㅐ우7카 수련원’이 ㅐ우7카 한바탕 ㅐ우7카 펼쳐진다. ㅐ우7카 나란히 ㅐ우7카 앉아, fㄴㅈ가 줄지어, tg거타 엎드려뻗쳐, 우으히바 벽에 우으히바 기대어 우으히바 버티는 우으히바 조각상들의 우으히바 기괴한 우으히바 미소가 우으히바 역설적으로 우으히바 다가온다.

작업과 우으히바 생업 우으히바 사이에서 우으히바 균형잡기, 2sㅐh 기왕이면 2sㅐh 2sㅐh 2sㅐh 잘하는 2sㅐh 것만큼 2sㅐh 2sㅐh 미덕도 2sㅐh 없을 2sㅐh 것이다. 2sㅐh 2sㅐh 번째 2sㅐh 섹션은 '공수겸장'이다. 2층 2sㅐh 안쪽 2sㅐh 홀에 2sㅐh 전시장 2sㅐh 속의 2sㅐh 가상 2sㅐh 전시장 'Jang's Museum'이 2sㅐh 개관했다. 2sㅐh 관장은 2sㅐh 전시는 2sㅐh 뒷전이고 2sㅐh 미술계에서 2sㅐh 가장 ‘핫’한 2sㅐh 인맥 2sㅐh 과시에 2sㅐh 여념이 2sㅐh 없다. ‘한국의 2sㅐh 칸딘스키’를 2sㅐh 표방하는 ‘연예인 2sㅐh 작가’는 2sㅐh 고기 2sㅐh 자르듯 2sㅐh 자신의 2sㅐh 표절 2sㅐh 그림을 2sㅐh 잘라 2sㅐh 파는 2sㅐh 요절복통 2sㅐh 개인전 2sㅐh 현장이다. 2sㅐh 맞은편 2sㅐh 벽면 2sㅐh 전체엔 2sㅐh 주먹만 2sㅐh 2sㅐh 작은 2sㅐh 남색 2sㅐh 상자를 2sㅐh 가지런히 2sㅐh 진열했다. 2sㅐh 상자 2sㅐh 속엔 ‘15분’이 2sㅐh 포장되어 2sㅐh 있고, 거ㅈ8ㄴ 현장에서 ‘실제로 거ㅈ8ㄴ 구매’할 거ㅈ8ㄴ 거ㅈ8ㄴ 있다.

하고 거ㅈ8ㄴ 싶은 거ㅈ8ㄴ 것과 거ㅈ8ㄴ 해야 거ㅈ8ㄴ 하는 거ㅈ8ㄴ 것이 거ㅈ8ㄴ 일치하면 거ㅈ8ㄴ 그보다 거ㅈ8ㄴ 좋은 거ㅈ8ㄴ 일이 거ㅈ8ㄴ 어디 거ㅈ8ㄴ 있을까? 거ㅈ8ㄴ 거ㅈ8ㄴ 번째 거ㅈ8ㄴ 섹션은 ‘덕업일치’이다. 2층 거ㅈ8ㄴ 도입부를 거ㅈ8ㄴ 차지한 거ㅈ8ㄴ 거대한 300호 거ㅈ8ㄴ 캔버스엔 거ㅈ8ㄴ 오렌지색 거ㅈ8ㄴ 철골이 거ㅈ8ㄴ 돋보이는 거ㅈ8ㄴ 동호대교 거ㅈ8ㄴ 거ㅈ8ㄴ 익숙한 거ㅈ8ㄴ 교통체증이 거ㅈ8ㄴ 실감 거ㅈ8ㄴ 나게 거ㅈ8ㄴ 펼쳐진다. 거ㅈ8ㄴ 꿈을 거ㅈ8ㄴ 짊어지고 거ㅈ8ㄴ 오늘도 거ㅈ8ㄴ 생업에 거ㅈ8ㄴ 바쁜 거ㅈ8ㄴ 사람들로 거ㅈ8ㄴ 가득 거ㅈ8ㄴ 거ㅈ8ㄴ 동네 거ㅈ8ㄴ 곳곳의 거ㅈ8ㄴ 파노라마가 거ㅈ8ㄴ 이어진다. 거ㅈ8ㄴ 맞은편에는 거ㅈ8ㄴ 약 10m에 거ㅈ8ㄴ 달하는 거ㅈ8ㄴ 선명한 거ㅈ8ㄴ 벽화를 거ㅈ8ㄴ 배경 거ㅈ8ㄴ 삼아 거ㅈ8ㄴ 크고 거ㅈ8ㄴ 작은 거ㅈ8ㄴ 조각과 거ㅈ8ㄴ 형형색색의 거ㅈ8ㄴ 표지판들로 거ㅈ8ㄴ 거ㅈ8ㄴ 편의 거ㅈ8ㄴ 무대를 거ㅈ8ㄴ 꾸몄다. 거ㅈ8ㄴ 행복과 거ㅈ8ㄴ 의욕의 거ㅈ8ㄴ 호르몬 ‘도파민’을 거ㅈ8ㄴ 형상화한 거ㅈ8ㄴ 캐릭터들이 거ㅈ8ㄴ 뛰어다니고 거ㅈ8ㄴ 공중에 거ㅈ8ㄴ 매달리며 거ㅈ8ㄴ 한바탕 거ㅈ8ㄴ 전쟁을 거ㅈ8ㄴ 치른다.

생업에 거ㅈ8ㄴ 치어 거ㅈ8ㄴ 바삐 거ㅈ8ㄴ 살다 거ㅈ8ㄴ 보면 거ㅈ8ㄴ 어느새 거ㅈ8ㄴ 꿈은 거ㅈ8ㄴ 증발하고 거ㅈ8ㄴ 변질하기 거ㅈ8ㄴ 십상이다. 거ㅈ8ㄴ 마지막 거ㅈ8ㄴ 섹션 ‘퇴색금지’가 거ㅈ8ㄴ 전시를 거ㅈ8ㄴ 마무리한다. 거ㅈ8ㄴ 나무 거ㅈ8ㄴ 바닥과 거ㅈ8ㄴ 차분한 거ㅈ8ㄴ 분위기가 거ㅈ8ㄴ 돋보이는 거ㅈ8ㄴ 전시장 3층 거ㅈ8ㄴ 입구, k라6나 격자로 k라6나 k라6나 나무 k라6나 선반에 k라6나 수백 k라6나 개의 k라6나 비석을 k라6나 하나씩 k라6나 모셨다. k라6나 수십 k라6나 k라6나 책의 k라6나 k라6나 페이지 k라6나 글자 k라6나 중 ‘나’자만 k라6나 긁어내어 k라6나 k라6나 그대로 k라6나 나를 k라6나 찾아 k라6나 모으고, u우ㅈ0 종이 u우ㅈ0 죽을 u우ㅈ0 쑤어 u우ㅈ0 벽돌 u우ㅈ0 모양으로 u우ㅈ0 빚었다. u우ㅈ0 홀에는 u우ㅈ0 수백 u우ㅈ0 송이 u우ㅈ0 장미와 u우ㅈ0 수백 u우ㅈ0 마리 u우ㅈ0 통닭을 u우ㅈ0 일일이 u우ㅈ0 그린 u우ㅈ0 벽지를 u우ㅈ0 바르고, 타라바n 자화상, prh6 그림 prh6 prh6 그리는 prh6 비법을 prh6 담은 prh6 가훈, t쟏타사 삽질로 t쟏타사 간신히 t쟏타사 버티는 t쟏타사 식탁을 t쟏타사 놓아 t쟏타사 스스로를 t쟏타사 잃지 t쟏타사 않고 t쟏타사 작업해 t쟏타사 나갈 t쟏타사 굳은 t쟏타사 결심을 t쟏타사 t쟏타사 t쟏타사 방으로 t쟏타사 형상화한다.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도파민최
  • 장하나
  • 김동현
  • 박수호
  • 신민
  • 허보리
  • 오순미
  • 최호철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공석민 ㅓu0l 개인전 : Navigator

Feb. 8, 2020 ~ March 1, 2020

damda 가vmㅐ 담다

Feb. 11, 2020 ~ March 21, 2020

이주 o사하타 서사 Migration: Speaking Nearby

Nov. 23, 2019 ~ Feb.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