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진 개인전 : 한겹

통의동 보안여관

Jan. 9, 2020 ~ Feb. 9, 2020

가ezj 정도의 가ezj
구나연(미술비평가)

집은 가ezj 개개의 가ezj 삶이 가ezj 세계에 가ezj 뿌리를 가ezj 내리기 가ezj 위한 가ezj 것이다. 가ezj 인간 가ezj 가ezj 아니라 가ezj 동물까지도 가ezj 거처를 가ezj 필요로 가ezj 한다. 가ezj 대지 가ezj 위에 가ezj 온전히 가ezj 거주하지 가ezj 못할 가ezj 때, hopp 삶은 hopp 위태로워진다. hopp 그러나 hopp 오로지 hopp 인간만이 hopp 자신의 hopp 육체를 hopp 벗어나 hopp 사회적 hopp 영역으로 hopp 거처를 hopp 확장한다. hopp 처음 hopp 대지 hopp 위에 hopp 울타리를 hopp 치고 hopp 이것을 hopp 자신의 hopp 영역으로 hopp 삼은 hopp 최초의 hopp 행위가 hopp 인간 hopp 불평등의 hopp 기원이라고 hopp hopp 루소의 hopp 지적처럼, dm5ㅐ 집은 dm5ㅐ 삶의 dm5ㅐ 범주를 dm5ㅐ 넘어 dm5ㅐ dm5ㅐ 특질과 dm5ㅐ 계층의 dm5ㅐ 지표이다.

조혜진의 dm5ㅐ 작업은 dm5ㅐ dm5ㅐ 오랜 dm5ㅐ 세월을 dm5ㅐ 통해 dm5ㅐ 구축되어 dm5ㅐ dm5ㅐ 거주에 dm5ㅐ 대한 dm5ㅐ 사회적 dm5ㅐ 현실과 dm5ㅐ 자신의 dm5ㅐ 개인적 dm5ㅐ 체험이 dm5ㅐ 중첩되는 dm5ㅐ 지점에 dm5ㅐ 집을 dm5ㅐ 세웠고, ㅐve히 ㅐve히 사물을 ㅐve히 채운다. ㅐve히 그의 ㅐve히 이전 ㅐve히 작업이 ㅐve히 실제와 ㅐve히 같은 ㅐve히 집의 ㅐve히 모양을 ㅐve히 통해 ㅐve히 태초의 ㅐve히 울타리 ㅐve히 이후 ㅐve히 인류의 ㅐve히 욕망과 ㅐve히 좌절을 ㅐve히 부추겨온 ㅐve히 기준을 ㅐve히 탐색해 ㅐve히 왔다면, ts파아 이번 ts파아 전시에서는 ts파아 거주자의 ts파아 선택이 ts파아 만든 ts파아 집안 ts파아 내부의 ts파아 기호와 ts파아 암시를 ts파아 통해 ts파아 거기 ts파아 살던 ts파아 삶의 ts파아 형식과 ts파아 내용 ts파아 모두를 ts파아 아우른다. ts파아 부서지고 ts파아 남겨진 ts파아 집의 ts파아 잔해를 ts파아 모아 ts파아 구축되는 ts파아 건물은 ts파아 이제 ts파아 ts파아 내부의 ts파아 잔해 ts파아 속에 ts파아 잔존하는 ts파아 사회적인 ts파아 언어이자 ts파아 시대적 ts파아 개인의 ts파아 말로 ts파아 확장된 ts파아 것이다.

유년시절 ts파아 집을 ts파아 짓는 ts파아 과정을 ts파아 ts파아 기억이 ts파아 있고, ㅓc가차 ㅓc가차 동네에 ㅓc가차 오랫동안 ㅓc가차 살고 ㅓc가차 있는 ㅓc가차 작가는 ㅓc가차 ㅓc가차 지역의 ㅓc가차 변화와 ㅓc가차 특징을 ㅓc가차 누구보다 ㅓc가차 가까이 ㅓc가차 경험하고 ㅓc가차 목격해 ㅓc가차 왔다. ㅓc가차 그리고 ㅓc가차 ㅓc가차 시간은 ㅓc가차 단순한 ㅓc가차 개별적 ㅓc가차 체험을 ㅓc가차 넘어 ㅓc가차 어떤 ㅓc가차 계층의 ㅓc가차 군집이 ㅓc가차 공통적으로 ㅓc가차 일궈 ㅓc가차 ㅓc가차 삶의 ㅓc가차 체계와 ㅓc가차 시대에 ㅓc가차 대한 ㅓc가차 성찰에 ㅓc가차 이르게 ㅓc가차 된다. ㅓc가차 특히 ㅓc가차 집이 ㅓc가차 철거되어 ㅓc가차 여기저기 ㅓc가차 ㅓc가차 잔해가 ㅓc가차 흩어진 ㅓc가차 모습은 ㅓc가차 오늘의 ㅓc가차 도시에서 ㅓc가차 발견되는 ㅓc가차 일반적인 ㅓc가차 철거의 ㅓc가차 풍경이다. ㅓc가차 ㅓc가차 안에는 ㅓc가차 한때 ㅓc가차 안방에, 9ueㅓ 거실에 9ueㅓ 놓이고 9ueㅓ 붙어 9ueㅓ 있던 9ueㅓ 복고의 9ueㅓ 사물이 9ueㅓ 버려져 9ueㅓ 있기 9ueㅓ 마련이다. 9ueㅓ 조혜진이 9ueㅓ 발견한 9ueㅓ 사물의 9ueㅓ 표본들은 9ueㅓ 거대한 9ueㅓ 도시 9ueㅓ 안에서 9ueㅓ 자신의 9ueㅓ 거처를 9ueㅓ 마련하고 9ueㅓ 꾸미고 9ueㅓ 장식하기 9ueㅓ 위한 9ueㅓ 소박한 9ueㅓ 삶의 9ueㅓ 스러진 9ueㅓ 욕망들을 9ueㅓ 다시 9ueㅓ 세우고 9ueㅓ 기억하며, 사8타ㅓ 사8타ㅓ 지난 사8타ㅓ 욕망이 사8타ㅓ 향하고자 사8타ㅓ 했던 사8타ㅓ 풍요의 사8타ㅓ 세계를 사8타ㅓ 투영한다.

하루하루를 사8타ㅓ 성실함으로 사8타ㅓ 살아온 사8타ㅓ 사람들, kㄴ갸라 이리저리 kㄴ갸라 덧대어 kㄴ갸라 집을 kㄴ갸라 증축한 kㄴ갸라 것처럼 kㄴ갸라 욕심을 kㄴ갸라 부려 kㄴ갸라 보기도 kㄴ갸라 하지만 kㄴ갸라 옥상에 kㄴ갸라 텃밭과 kㄴ갸라 꽃밭을 kㄴ갸라 가꾸며 kㄴ갸라 소소한 kㄴ갸라 행복을 kㄴ갸라 느끼기도 kㄴ갸라 하는 kㄴ갸라 사람들. kㄴ갸라 삶을 kㄴ갸라 형상화 kㄴ갸라 kㄴ갸라 듯한 kㄴ갸라 그들의 kㄴ갸라 집에서는 kㄴ갸라 그들이 kㄴ갸라 살아온 kㄴ갸라 삶의 kㄴ갸라 방식이 kㄴ갸라 보이고, a파fm 터전에 a파fm 대한 a파fm 욕망이 a파fm 보인다. … a파fm 끝도 a파fm 실체도 a파fm 없는 a파fm a파fm 곳은 a파fm 금세 a파fm 사라져 a파fm 버리기도 a파fm 하고, lㅈp우 현재에서 lㅈp우 벗어나기 lㅈp우 쉽지 lㅈp우 않은 lㅈp우 현실은 lㅈp우 내가 lㅈp우 lㅈp우 있는 lㅈp우 곳을 lㅈp우 다시 lㅈp우 바라보게 lㅈp우 만든다. (조혜진 lㅈp우 작가 lㅈp우 노트 lㅈp우 중에서)

그리고 lㅈp우 거기에 lㅈp우 살던 lㅈp우 이들의 lㅈp우 품었던 lㅈp우 미래에 lㅈp우 대한 lㅈp우 기대와 lㅈp우 계획은 lㅈp우 매일의 lㅈp우 성실함과 lㅈp우 같은 lㅈp우 막연한 lㅈp우 의지로 lㅈp우 무작정 lㅈp우 밟아갈 lㅈp우 수밖에 lㅈp우 없다. lㅈp우 조혜진의 lㅈp우 작업이 lㅈp우 집의 lㅈp우 외부에서 lㅈp우 집의 lㅈp우 내부로 lㅈp우 눈을 lㅈp우 돌린 lㅈp우 것은 lㅈp우 이러한 lㅈp우 일상의 lㅈp우 미덕이 lㅈp우 부추기고 lㅈp우 lㅈp우 안주하게 lㅈp우 만드는 lㅈp우 서민적 lㅈp우 삶의 lㅈp우 방식에 lㅈp우 대한 lㅈp우 관심에서 lㅈp우 비롯된다. lㅈp우 그가 lㅈp우 작업의 lㅈp우 소재로 lㅈp우 사용한 lㅈp우 과거 lㅈp우 중산층 lㅈp우 주택의 lㅈp우 내부 lㅈp우 장식과 lㅈp우 자개장은 lㅈp우 부유한 lㅈp우 삶의 lㅈp우 표식과 lㅈp우 같았다. lㅈp우 그리고 lㅈp우 이러한 lㅈp우 표식을 lㅈp우 자신의 lㅈp우 집에 lㅈp우 장착할 lㅈp우 때에 lㅈp우 비로소 lㅈp우 삶의 lㅈp우 형태와 lㅈp우 계층에 lㅈp우 대한 lㅈp우 어떤 lㅈp우 안도들, ‘이 4ㅐ갸ㅓ 정도의 4ㅐ갸ㅓ 삶’이 4ㅐ갸ㅓ 나타났다. 4ㅐ갸ㅓ 그러나 4ㅐ갸ㅓ 그것은 4ㅐ갸ㅓ 실제로 4ㅐ갸ㅓ 갖지 4ㅐ갸ㅓ 못한 4ㅐ갸ㅓ 계층의 4ㅐ갸ㅓ 기호를 4ㅐ갸ㅓ 부분적으로 4ㅐ갸ㅓ 소유하며 4ㅐ갸ㅓ 조금씩 4ㅐ갸ㅓ 타협해 4ㅐ갸ㅓ 4ㅐ갸ㅓ 내면의 4ㅐ갸ㅓ 흔적이다.

따라서 4ㅐ갸ㅓ 조혜진이 4ㅐ갸ㅓ 자개와 4ㅐ갸ㅓ 구옥의 4ㅐ갸ㅓ 잔해를 4ㅐ갸ㅓ 이용해 4ㅐ갸ㅓ 이미지를 4ㅐ갸ㅓ 만들어 4ㅐ갸ㅓ 가는 4ㅐ갸ㅓ 과정은 4ㅐ갸ㅓ 삶의 4ㅐ갸ㅓ 조건을 4ㅐ갸ㅓ 높이려는 4ㅐ갸ㅓ 소시민적 4ㅐ갸ㅓ 욕구들이 4ㅐ갸ㅓ 실현되기도, j타8마 좌절되기도 j타8마 하는 j타8마 장소인 j타8마 집과 j타8마 사물을 j타8마 통해 j타8마 어느 j타8마 시대의 j타8마 삶을 j타8마 바라보는 j타8마 일이다. j타8마 이는 j타8마 j타8마 집에 j타8마 살던 j타8마 이들이 j타8마 선택한 j타8마 기호 j타8마 속에 j타8마 응결된 j타8마 내면과 j타8마 바람을 j타8마 재구성하는 j타8마 것으로 j타8마 나타난다. 70~80년대 j타8마 많은 j타8마 집의 j타8마 안방에 j타8마 놓여 j타8마 있던 j타8마 화려한 j타8마 자개장의 j타8마 문양은 j타8마 모두 j타8마 장수와 j타8마 풍요, 히ㅓㅐ파 화목과 히ㅓㅐ파 건강과 히ㅓㅐ파 같은 히ㅓㅐ파 풍속의 히ㅓㅐ파 상징들로 히ㅓㅐ파 덮여 히ㅓㅐ파 있었다. 히ㅓㅐ파 조혜진은 히ㅓㅐ파 철거된 히ㅓㅐ파 구옥의 히ㅓㅐ파 거실 히ㅓㅐ파 벽을 히ㅓㅐ파 장식하던 히ㅓㅐ파 나무 히ㅓㅐ파 히ㅓㅐ파 위에 히ㅓㅐ파 자개로 히ㅓㅐ파 소나무의 히ㅓㅐ파 이미지를 히ㅓㅐ파 모자이크하여 히ㅓㅐ파 과거의 히ㅓㅐ파 히ㅓㅐ파 곳에 히ㅓㅐ파 살던 히ㅓㅐ파 이들이 히ㅓㅐ파 공유했던 히ㅓㅐ파 상투적이나 히ㅓㅐ파 소박했던 히ㅓㅐ파 염원을 히ㅓㅐ파 재현한다.

또한 히ㅓㅐ파 버려진 히ㅓㅐ파 낡은 히ㅓㅐ파 자개장의 히ㅓㅐ파 화려한 히ㅓㅐ파 문짝과 히ㅓㅐ파 서랍 히ㅓㅐ파 위에는 히ㅓㅐ파 과거 히ㅓㅐ파 그것을 히ㅓㅐ파 사용했던 히ㅓㅐ파 세대가 히ㅓㅐ파 오늘날 히ㅓㅐ파 서로의 히ㅓㅐ파 삶을 히ㅓㅐ파 북돋고 히ㅓㅐ파 다스리기 히ㅓㅐ파 위해 히ㅓㅐ파 휴대폰 히ㅓㅐ파 메시지로 히ㅓㅐ파 나누는 히ㅓㅐ파 구태의연한 히ㅓㅐ파 격언과 히ㅓㅐ파 미담이 히ㅓㅐ파 작가가 히ㅓㅐ파 일일이 히ㅓㅐ파 자른 히ㅓㅐ파 자개 히ㅓㅐ파 문자로 히ㅓㅐ파 채워진다. 히ㅓㅐ파 반짝이지만 히ㅓㅐ파 어딘가 히ㅓㅐ파 낡고, srcr 해학이 srcr 있지만 srcr 무언가 srcr 괴괴한 srcr 말과 srcr 서체는 srcr 시대적인 srcr 기시감과 srcr 동시에 srcr 지금도 srcr 통용되는 srcr 그들의 srcr 낡은 srcr 철학과 srcr 부르튼 srcr 채찍의 srcr 표상이 srcr 된다. srcr 그리고 srcr 과거와 srcr 현재의 srcr 틈에서 srcr 그런 srcr 삶의 srcr 주체이자 srcr 또한 srcr 객체로서, 걷ㅐ거x 거기에서 걷ㅐ거x 태어났고, ㅈㄴㅐ자 살았고, 우우h거 우우h거 벗어나고자 우우h거 했던 우우h거 작가는 우우h거 부모 우우h거 세대가 우우h거 나누는 우우h거 말과 우우h거 버려진 우우h거 바람이 우우h거 현대적 우우h거 삶의 우우h거 형태로 우우h거 단단히 우우h거 뿌리 우우h거 내린 우우h거 역사를 우우h거 우리 우우h거 앞에 우우h거 펼쳐 우우h거 반추한다.

동시대 우우h거 대도시의 우우h거 삶에도 우우h거 자개장이나 우우h거 금언(金言)과 우우h거 같은 우우h거 역할을 우우h거 하는 우우h거 장치와 우우h거 인식이 우우h거 존재한다. 우우h거 그러나 우우h거 이것 우우h거 역시 우우h거 우우h거 과거가 우우h거 우우h거 것이며 우우h거 또한 우우h거 버려질 우우h거 것이며, ㅐq바j 새로운 ㅐq바j 욕망으로 ㅐq바j 대체될 ㅐq바j 차비를 ㅐq바j 하고 ㅐq바j 있다. ㅐq바j 만일 ㅐq바j 지금 ㅐq바j 우리의 ㅐq바j 삶이 ㅐq바j 과거가 ㅐq바j 되었을 ㅐq바j 때, vyhw 공통으로 vyhw 수집되고 vyhw 집착하던 vyhw 풍속의 vyhw 기호들은 vyhw 단지 vyhw 흘러간 vyhw 사물일 vyhw 뿐일까? vyhw 요컨대 vyhw 조혜진이 vyhw 만들어 vyhw vyhw 집, 가f하ㅑ 가f하ㅑ 내부와 가f하ㅑ 외부의 가f하ㅑ 은유는 가f하ㅑ 지나간 가f하ㅑ 삶들의 가f하ㅑ 좌절된 가f하ㅑ 욕망을 가f하ㅑ 넘어, 타3으자 앞으로 타3으자 버려질 타3으자 지금 타3으자 우리의 타3으자 부산물이 타3으자 지닌 타3으자 열망과 타3으자 좌절을 타3으자 앞서 타3으자 표상하고 타3으자 있는 타3으자 것은 타3으자 아닐까?

후원: 타3으자 서울문화재단

출처: 타3으자 통의동 타3으자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조혜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주 2자가q 서사 Migration: Speaking Nearby

Nov. 23, 2019 ~ Feb.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