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택 개인전 : 빈 방 HyunTaek CHO : Vacant Room

BMW포토스페이스

Nov. 11, 2019 ~ Feb. 1, 2020

kiㅑt kiㅑt 전부터 kiㅑt 전남 kiㅑt 나주에 kiㅑt 있는 kiㅑt 작업실 kiㅑt 근처에서 kiㅑt kiㅑt 성벽을 kiㅑt 복원하는 kiㅑt 사업이 kiㅑt 진행되면서 kiㅑt 짧은 kiㅑt 기간에 kiㅑt 대부분의 kiㅑt 주민이 kiㅑt 이주하고, gㅐㅐ라 집들은 gㅐㅐ라 철거되었다. gㅐㅐ라 철거를 gㅐㅐ라 앞두고 gㅐㅐ라 비어있는 gㅐㅐ라 집들을 gㅐㅐ라 돌아보다가 gㅐㅐ라 gㅐㅐ라 사라지게 gㅐㅐ라 gㅐㅐ라 집들의 gㅐㅐ라 영정사진을 gㅐㅐ라 찍어주고 gㅐㅐ라 싶다고 gㅐㅐ라 생각하게 gㅐㅐ라 되었다. gㅐㅐ라 매년 gㅐㅐ라 봄이면 gㅐㅐ라 gㅐㅐ라 마당에 gㅐㅐ라 흐드러지게 gㅐㅐ라 gㅐㅐ라 노란 gㅐㅐ라 유채꽃을 gㅐㅐ라 바라보았을 gㅐㅐ라 작은 gㅐㅐ라 방안에 gㅐㅐ라 마지막이 gㅐㅐ라 될지 gㅐㅐ라 모르는 gㅐㅐ라 봄을 gㅐㅐ라 들여와 gㅐㅐ라 함께 gㅐㅐ라 찍어주고 gㅐㅐ라 싶어서, n가다n 방을 n가다n 카메라 n가다n 옵스큐라로 n가다n 만들어 n가다n 마당의 n가다n 모습이 n가다n 비친 n가다n 방안의 n가다n 모습을 n가다n 촬영하기 n가다n 시작했다. n가다n n가다n 촬영, gㅓㅓ라 어두운 gㅓㅓ라 gㅓㅓ라 안에 gㅓㅓ라 작은 gㅓㅓ라 구멍을 gㅓㅓ라 통해 gㅓㅓ라 마당의 gㅓㅓ라 노란 gㅓㅓ라 꽃이 gㅓㅓ라 들어와 gㅓㅓ라 피기 gㅓㅓ라 시작할 gㅓㅓ라 gㅓㅓ라 어머니로부터 gㅓㅓ라 아프시다는 gㅓㅓ라 전화를 gㅓㅓ라 받았다. gㅓㅓ라 사흘 gㅓㅓ라 gㅓㅓ라 어머니께서는 gㅓㅓ라 gㅓㅓ라 수술을 gㅓㅓ라 받으셨고, ㅓ마ㅓ우 보름 ㅓ마ㅓ우 후에 ㅓ마ㅓ우 돌아가셨다. 2014년의 ㅓ마ㅓ우 봄이었다. ㅓ마ㅓ우 지옥 ㅓ마ㅓ우 같은 ㅓ마ㅓ우 시간을 ㅓ마ㅓ우 보내며 ㅓ마ㅓ우 살았다. ㅓ마ㅓ우 막내이면서 ㅓ마ㅓ우 장남이었던 ㅓ마ㅓ우 나는 ㅓ마ㅓ우 사람들 ㅓ마ㅓ우 앞에서 ㅓ마ㅓ우 슬픔을 ㅓ마ㅓ우 표현할 ㅓ마ㅓ우 ㅓ마ㅓ우 없었고, t6히b 혼자 t6히b 놓인 t6히b 상황에서야 t6히b 비로소 t6히b 제발 t6히b 귀신으로라도 t6히b t6히b 앞에 t6히b t6히b 번만 t6히b 나타나 t6히b 주라고 t6히b 엄마를 t6히b 찾을 t6히b 수밖에 t6히b 없었다. 20여 t6히b t6히b 넘게 t6히b 살던 t6히b 집을 t6히b 떠나 t6히b 도망치듯 t6히b 낯선 t6히b 도시로 t6히b 이사를 t6히b 했다. t6히b 나는 t6히b t6히b 집에서 t6히b 아버지와 t6히b 할머니와 t6히b 어머니를 t6히b 잃었고, c파ec c파ec 사실은 c파ec 견딜 c파ec c파ec 없는 c파ec 트라우마가 c파ec 되어 c파ec c파ec 지독하게 c파ec 옥죄었다. c파ec 하지만 c파ec 나는 c파ec 지금도 c파ec 가끔 c파ec 예전 c파ec c파ec c파ec 앞을 c파ec 서성거리곤 c파ec 한다. c파ec 그해 c파ec 연말쯤에야 c파ec 나는 c파ec 다시 c파ec 카메라를 c파ec 잡았다. c파ec 정신을 c파ec 차려보니 c파ec 작업실 c파ec 근처는 c파ec 이미 c파ec 철거를 c파ec 마치고 c파ec 재건이 c파ec 진행 c파ec 중인 c파ec 상태라 c파ec c파ec 다른 c파ec 새로운 c파ec 빈집을 c파ec 찾아다녀야 c파ec 했다. c파ec 그리고 c파ec 노동처럼, 76거우 강박처럼 76거우 사진을 76거우 찍으며 76거우 생각했다. 76거우 집이란 76거우 내게 76거우 무엇일까. 76거우 주인의 76거우 냄새가 76거우 베일만큼 76거우 오랜 76거우 세월을 76거우 함께 76거우 하다가 76거우 하루아침에 76거우 집을 76거우 떠나야 76거우 했던 76거우 사람들에겐 76거우 76거우 집이란 76거우 무엇이었을까. 76거우 어느 76거우 76거우 76거우 시간 76거우 어둠 76거우 속의 76거우 촬영을 76거우 마치고 76거우 방을 76거우 나와 76거우 눈을 76거우 76거우 76거우 없을 76거우 만큼 76거우 밝은 76거우 빛을 76거우 마주하며 76거우 마루 76거우 기둥에 76거우 기대앉아서 76거우 나는 76거우 마치 76거우 꿈에서 76거우 76거우 76거우 가슴이 76거우 먹먹하고, bckㅓ 그리움이 bckㅓ 복받쳐 bckㅓ 중얼거렸다. bckㅓ 현실에서 bckㅓ 사라졌다고 bckㅓ 해서 bckㅓ 정말 bckㅓ 어디에도 bckㅓ 없는 bckㅓ 것일까? bckㅓ 눈으로 bckㅓ bckㅓ bckㅓ 없고, m1자가 만질 m1자가 수도 m1자가 없다고 m1자가 해서 m1자가 정말 m1자가 아무 m1자가 것도 m1자가 아닌 m1자가 것일까? m1자가 엄마는 m1자가 그냥 m1자가 내가 m1자가 m1자가 m1자가 없는 m1자가 어떤 m1자가 다른 m1자가 세계로 m1자가 옮겨간 m1자가 것은 m1자가 아니었을까?

방을 m1자가 촬영하다 m1자가 보면 m1자가 빛과 m1자가 사진의 m1자가 이상한 m1자가 성질을 m1자가 발견할 m1자가 m1자가 있다. m1자가 채광이 m1자가 좋아서 m1자가 겨울에 m1자가 따뜻하고 m1자가 여름엔 m1자가 시원한 m1자가 남향의 m1자가 방보다 m1자가 오히려 m1자가 온종일 m1자가 직접 m1자가 빛을 m1자가 받지 m1자가 못하는 m1자가 북쪽의 m1자가 방에서 m1자가 더욱 m1자가 선명하게 m1자가 비치는 m1자가 상을 m1자가 만나게 m1자가 된다. m1자가 어둠에 m1자가 익숙해지면 m1자가 어둠 m1자가 속이 m1자가 보인다. m1자가 나는 m1자가 마치 m1자가 시간이 m1자가 멈춘 m1자가 m1자가 어둡고 m1자가 차가운 m1자가 북쪽의 m1자가 방에서 m1자가 마당의 m1자가 눈부신 m1자가 풍경이 m1자가 함께 m1자가 어울려 m1자가 추는 m1자가 춤을 m1자가 보았다. m1자가 어디까지가 m1자가 방이고 m1자가 어디까지가 m1자가 마당인지는 m1자가 중요하지 m1자가 않았다. m1자가 그렇게 m1자가 꿈인 m1자가 m1자가 현실인 m1자가 m1자가 안과 m1자가 밖의 m1자가 m1자가 세계가 m1자가 조우하는 m1자가 모습을 m1자가 지켜보며 m1자가 m1자가 순간, l타나쟏 나는 l타나쟏 엄마가 l타나쟏 옮겨간 l타나쟏 세계를 l타나쟏 만나고 l타나쟏 싶었는지도 l타나쟏 모르겠다. / l타나쟏 조현택

출처 : BMW포토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조현택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준영 : What is this thing of whiteness

April 1, 2020 ~ April 21, 2020

펠레스 u마px 엠파이어 : Even here, I exist

March 12, 2020 ~ April 26, 2020

이몽룡 걷바l자 개인전 : 걷바l자 찌꺼기

March 21, 2020 ~ April 11, 2020

그리는, 아마거d 시간 Draw and don’t waste time

March 27, 2020 ~ April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