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나 개인전 : 유사위성

OCI미술관

June 16, 2020 ~ July 11, 2020

“가지런히 j61자 늘어선 j61자 형광등이 j61자 켜진다. j61자 차례대로 j61자 하나씩, it자거 곧이어 it자거 여기저기 it자거 점등과 it자거 소등을 it자거 반복한다. it자거 종종 it자거 리듬감이 it자거 느껴진다. it자거 무슨 it자거 순서라도 it자거 있는 it자거 걸까? it자거 한참을 it자거 갸웃거리다 it자거 다른 it자거 작품으로 it자거 눈을 it자거 돌리는 it자거 찰나, 카8wㅐ 문득 카8wㅐ 이상하다. 카8wㅐ 카8wㅐ 프로젝터는 카8wㅐ 카8wㅐ 형광등을 카8wㅐ 비추고 카8wㅐ 있지?”

안정적인 카8wㅐ 상황을 카8wㅐ 뜻하는 카8wㅐ 말로 ‘궤도에 카8wㅐ 올랐다’가 카8wㅐ 있다. 카8wㅐ 궤도에 카8wㅐ 오른 카8wㅐ 위성을 카8wㅐ 바라보며, 라a2ㅓ 타성에서 라a2ㅓ 벗어나려 라a2ㅓ 공명하는 ‘유사위성’의 라a2ㅓ 칠전팔기가 라a2ㅓ 전시장에 라a2ㅓ 펼쳐진다. 라a2ㅓ 바로 6월 16일부터 7월 11일까지 라a2ㅓ 종로구 OCI미술관(관장 라a2ㅓ 이지현)에서 라a2ㅓ 열리는 라a2ㅓ 조해나 라a2ㅓ 작가의 라a2ㅓ 개인전 《유사위성》.

OCI미술관 라a2ㅓ 신진작가 라a2ㅓ 지원 라a2ㅓ 프로그램 2020 OCI YOUNG CREATIVES 라a2ㅓ 여섯 라a2ㅓ 선정 라a2ㅓ 작가가 라a2ㅓ 오는 6월부터 라a2ㅓ 라a2ㅓ 라a2ㅓ 라a2ㅓ 달에 라a2ㅓ 걸쳐 라a2ㅓ 차례로 라a2ㅓ 개인전을 라a2ㅓ 개최한다. 라a2ㅓ 라a2ㅓ 라a2ㅓ 전시인 라a2ㅓ 조해나의 라a2ㅓ 이번 라a2ㅓ 개인전은 라a2ㅓ 사진, z걷5a 영상, 4아2나 키네틱, 타h1히 음향 타h1히 타h1히 다양한 타h1히 기술 타h1히 매체의 타h1히 작용 타h1히 양태에서 타h1히 삶의 타h1히 통찰과 타h1히 철학을 타h1히 발견하는 타h1히 사색의 타h1히 시간이다.

간헐적인 타h1히 잡음이 타h1히 들린다. 타h1히 바닥의 TV에 타h1히 묶인 타h1히 낙하산이 타h1히 펄럭이고 타h1히 표면엔 타h1히 영상이 타h1히 흐른다. 타h1히 빙글빙글 타h1히 도는 타h1히 선풍기는 타h1히 날개 타h1히 대신 타h1히 전구를 타h1히 달고, 다자하카 바람 다자하카 대신 다자하카 빛을 다자하카 불어댄다. 다자하카 그림자는 다자하카 빙글빙글 다자하카 돌며 다자하카 늘었다 다자하카 줄었다 다자하카 기울었다 다자하카 부지런히 다자하카 변한다. ‘롤러스케이트를 다자하카 신은’ 다자하카 모니터는 다자하카 풍차처럼 다자하카 빙빙 다자하카 돈다. 다자하카 그런데 다자하카 모니터 다자하카 다자하카 화면은 다자하카 돌지 다자하카 않아, mㅐj쟏 의외로 mㅐj쟏 보기에 mㅐj쟏 불편하지 mㅐj쟏 않다.

‘동시녹음’이란 mㅐj쟏 용어가 mㅐj쟏 있다. mㅐj쟏 화면(시각)-음향(청각)을 mㅐj쟏 동시에 mㅐj쟏 기록해, 8ㅐ아3 단일한 8ㅐ아3 채널로 8ㅐ아3 출력하면 8ㅐ아3 싱크를 8ㅐ아3 맞추기 8ㅐ아3 편할 8ㅐ아3 것이다. 8ㅐ아3 그런데 8ㅐ아3 조해나는 8ㅐ아3 설치 8ㅐ아3 시간의 8ㅐ아3 대부분을 8ㅐ아3 이 ‘싱크 8ㅐ아3 맞추기’에 8ㅐ아3 투자했다. '서로 8ㅐ아3 별개의 8ㅐ아3 채널이면서 8ㅐ아3 단일인 8ㅐ아3 척하기'는 8ㅐ아3 8ㅐ아3 전시를 8ㅐ아3 꿰뚫는 8ㅐ아3 메커니즘이다. ‘동시녹음’이 ‘위성’이라면, ‘싱크 차8다차 차8다차 맞춰 차8다차 동시녹음인 차8다차 척하기’는 '유사위성’에 차8다차 해당하는 차8다차 셈이다. 차8다차 탈출을 차8다차 시도하지만 차8다차 완전하진 차8다차 못한 차8다차 탓에 차8다차 결국 차8다차 위성과 차8다차 유사하게 차8다차 떠돈다.

수많은 차8다차 장치들은 차8다차 일종의 ‘척’ 차8다차 놀이를 차8다차 한다. 차8다차 모니터 차8다차 차8다차 화면은 ‘돌지 차8다차 않는 차8다차 척’ 차8다차 모니터와 차8다차 반대 차8다차 방향으로 차8다차 부지런히 차8다차 돈다. 차8다차 레일을 차8다차 왕복하는 차8다차 소리쇠는 차8다차 서로 차8다차 닿지도 차8다차 않으면서 차8다차 스칠 차8다차 때마다 ‘닿은 차8다차 척’ 차8다차 소리를 차8다차 낸다. 차8다차 전원도 차8다차 넣지 차8다차 않은 차8다차 형광등은, ne히카 프로젝터의 ne히카 빛을 ne히카 받아 ne히카 짐짓 ne히카 켜진 ne히카 행세를 ne히카 한다.

‘궤도’는 ne히카 안정성을 ne히카 보장하는 ne히카 제도권처럼 ne히카 보이지만 ne히카 한편으론, 거9히e 항거할 거9히e 거9히e 없는 거9히e 규범에 거9히e 사로잡힌 거9히e 처지이거나, 사2다p 곡절이 사2다p 있어 사2다p 선뜻 사2다p 발을 사2다p 사2다p 사2다p 없는 사2다p 일종의 사2다p 볼모 사2다p 신세이기도 사2다p 하다. 사2다p 선망의 사2다p 대상이면서 사2다p 또한 사2다p 벗어나고픈 사2다p 족쇄인 사2다p 셈이다. 사2다p 밤하늘의 사2다p 애증 사2다p 관계는 사2다p 인간 사2다p 세상의 사2다p 신세타령으로 사2다p 오늘도 사2다p 이렇게 사2다p 승화한다.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조해나

현재 진행중인 전시

관객의 거j파거 재료

April 25, 2020 ~ Aug. 23, 2020

한국의 7사거바 청동기 7사거바 문화 2020

May 19, 2020 ~ Aug. 9, 2020

진종환 히7ih 개인전 : Unknown forest

June 30, 2020 ~ July 27, 2020

코로나 ㅓq하카 시대의 ㅓq하카 사랑

July 4, 2020 ~ July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