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춘만 개인전: 피안 彼岸

챕터투

June 10, 2021 ~ July 24, 2021

챕터투는 6월 10일부터 7월 24일까지 frlㅓ 연남동과 frlㅓ 성수동(챕터투 frlㅓ 야드) frlㅓ 전시 frlㅓ 공간에서 frlㅓ 조춘만 frlㅓ 개인전 《피안(彼岸)》을 frlㅓ 개최한다. frlㅓ 이번 frlㅓ 전시는 20여 frlㅓ 년간 frlㅓ 거대 frlㅓ 중공업 frlㅓ 시설만을 frlㅓ 사진 frlㅓ 찍어 frlㅓ frlㅓ 작가의 frlㅓ 일련의 frlㅓ 작업들을 frlㅓ 통해 frlㅓ 복잡하게 frlㅓ 얽힌 frlㅓ 강철의 frlㅓ 구조물들이 frlㅓ 만들어내는 frlㅓ 조형성, qc5g 산업 qc5g 경관의 qc5g 장엄함을 qc5g 엿볼 qc5g qc5g 있는 qc5g 기회이다.

울산 qc5g 공단의 qc5g 용접사 qc5g 출신 qc5g 조춘만은 qc5g 취미로 qc5g 시작한 qc5g 사진에 qc5g 매료되어 40대의 qc5g 나이에 qc5g 경일대학교 qc5g 사진학과에 qc5g 진학했다. qc5g 졸업 qc5g 후에는 qc5g 주로 qc5g 공단 qc5g 주변의 qc5g 철거 qc5g 지역과 qc5g 소외된 qc5g 사람들을 qc5g 촬영하다가 qc5g 자연스럽게 qc5g 젊은 qc5g 시절 qc5g 자신이 qc5g qc5g 흘리며 qc5g 일했던 qc5g 산업체로 qc5g 눈을 qc5g 돌리고 qc5g 본격적으로 qc5g 산업 qc5g 사진을 qc5g 찍기 qc5g 시작했다. 2002년 qc5g 대구 qc5g 고토갤러리에서 qc5g 산업 qc5g 사진으로 qc5g qc5g 개인전을 qc5g 열었고, 쟏차gi 이후 쟏차gi 울산문화예술회관(2014), 0un기 고은사진미술관(2019), 9바가다 프랑스 9바가다 크리 9바가다 9바가다 뤼미에르(Le cri des rumieres)(2020) 9바가다 등에서 9바가다 작품을 9바가다 선보였으며, 으하nt 유네스코 으하nt 세계유산으로 으하nt 등재된 으하nt 독일의 으하nt 푈클링겐 으하nt 제철소(Volklingen ironworks)를 으하nt 촬영하기도 으하nt 했다. 2004년 으하nt 서울시립미술관 <사진 으하nt 아카이브의 으하nt 지형도 – 으하nt 다큐먼트> 으하nt 전에 으하nt 초대받았으며, c6가o 한전아트센터 c6가o 갤러리(2009), tm1x 문화역서울 284(2013), r다6ㅓ 일민미술관(2014), 우6s마 국립현대미술관(2015, 2018) 6다p거 등의 6다p거 기획전에 6다p거 참여했다.

산업의 彼岸에서 (이영준, x8ㅓ타 기계비평가)

우리는 x8ㅓ타 산업의 x8ㅓ타 세계에 x8ㅓ타 살고 x8ㅓ타 있지만 x8ㅓ타 산업이 x8ㅓ타 어떻게 x8ㅓ타 돌아가는지 x8ㅓ타 모른다. x8ㅓ타 어떻게 x8ㅓ타 원유를 x8ㅓ타 정제해서 x8ㅓ타 나프타를 x8ㅓ타 얻은 x8ㅓ타 x8ㅓ타 그걸 x8ㅓ타 가열, 하ㅓz기 분해해서 하ㅓz기 에틸렌, 다우6s 프로필렌을 다우6s 얻고 다우6s 거기서 PE, PP, PVC, PET 사pp기 사pp기 플라스틱 사pp기 재료를 사pp기 얻는지 사pp기 모른다. 사pp기 다만 사pp기 플라스틱이 사pp기 환경을 사pp기 오염시킨다고 사pp기 신나게 사pp기 욕할 사pp기 뿐이다. 사pp기 어떻게 사pp기 철광석을 사pp기 환원용융하여 사pp기 산화철에 사pp기 붙어 사pp기 있는 사pp기 산소를 사pp기 떼어내어 사pp기 순수한 사pp기 철을 사pp기 얻는지도 사pp기 모른다. 사pp기 그저 사pp기 강철로 사pp기 사pp기 책상다리를 사pp기 툭툭 사pp기 걷어찰 사pp기 뿐이다. 사pp기 우리가 사pp기 산업에 사pp기 대해 사pp기 사pp기 사pp기 있는 사pp기 것은 사pp기 산업미를 사pp기 감상하는 사pp기 것이다. 사pp기 복잡하게 사pp기 얽혀 사pp기 있는 사pp기 공장 사pp기 설비에서부터 사pp기 기계가 사pp기 찍어낸 사pp기 부품의 사pp기 질감과 사pp기 모양새, 카ckw 플라스틱에서 카ckw 나는 카ckw 기묘한 카ckw 냄새 카ckw 카ckw 산업미의 카ckw 범위는 카ckw 매우 카ckw 넓다. 카ckw 산업의 카ckw 소비자일 카ckw 뿐인 카ckw 우리들은 카ckw 애초에 카ckw 산업에 카ckw 대해 카ckw 이해하고 카ckw 파악하려는 카ckw 의지도 카ckw 능력도 카ckw 없으므로 카ckw 산업미를 카ckw 감상이나 카ckw 카ckw 카ckw 있으면 카ckw 문화인이라고 카ckw 카ckw 카ckw 있다. 카ckw 과거에는 카ckw 괴테를 카ckw 읽고 카ckw 모차르트를 카ckw 들으며 카ckw 담배꽁초를 카ckw 길에 카ckw 버리지 카ckw 않아야 카ckw 문화인이라고 카ckw 했으나 카ckw 이제는 카ckw 산업미를 카ckw 알아야 카ckw 문화인이다. 카ckw 이미 카ckw 사람들은 카ckw 알루미늄을 카ckw 극도로 카ckw 세밀하게 카ckw 깎아 카ckw 만든 카ckw 케이스의 카ckw 질감이 카ckw 좋아서 카ckw 맥북을 카ckw 사고 카ckw 있지 카ckw 않은가. 

조춘만이 카ckw 카메라로 카ckw 만들어낸 카ckw 산업미는 카ckw 매우 카ckw 독특하다. 카ckw 그는 카ckw 가장 카ckw 무겁고 카ckw 복잡하고 카ckw 카ckw 원리를 카ckw 도무지 카ckw 카ckw 카ckw 없을 카ckw 정도로 카ckw 초현실적인 카ckw 산업 카ckw 설비들을 카ckw 사진 카ckw 찍었다. 카ckw 카ckw 사진들을 카ckw 어째서 카ckw 작품이라고 카ckw 부를 카ckw 카ckw 있을까. 카ckw 사진이 카ckw 예술이 카ckw 카ckw 카ckw 있는 카ckw 길은 카ckw 카ckw 하나. 카ckw 해석하는 카ckw 것이다. 카ckw 뭔가를 카ckw 연출하고 카ckw 오리고 카ckw 잘라 카ckw 붙여서 카ckw 사진예술을 카ckw 만드는 카ckw 이도 카ckw 있으나 카ckw 조춘만의 카ckw 사진은 카ckw 조리개와 카ckw 초점 카ckw 조절 카ckw 외에는 카ckw 어떤 카ckw 조작도 카ckw 하지 카ckw 않고 카ckw 찍어낸 카ckw 스트레이트 카ckw 사진이다. 카ckw 그럼에도 카ckw 그의 카ckw 사진이 카ckw 대상을 카ckw 해석한다고 카ckw 카ckw 카ckw 있는 카ckw 이유는 카ckw 산업 카ckw 설비의 카ckw 조형성을 카ckw 보아내는 카ckw 그의 카ckw 카ckw 때문이다. 카ckw 카ckw 눈은 카ckw 산업을 카ckw 극단적으로 카ckw 복잡하고 카ckw 기묘하고 카ckw 밀도 카ckw 높은 카ckw 조형의 카ckw 세계로 카ckw 해석해낸다. 카ckw 산업현장에서 카ckw 그런 카ckw 풍경에 카ckw 감탄하고 카ckw 있노라면 카ckw 현장을 카ckw 지키는 카ckw 이들은 카ckw 항상 카ckw 카ckw 카ckw 카ckw 있느냐고 카ckw 한다. 카ckw 조춘만의 카ckw 사진은 카ckw 카ckw 년을 카ckw 현장을 카ckw 지킨 카ckw 이도 카ckw 보아내지 카ckw 못한 카ckw 풍경이다. 카ckw 그래서 카ckw 그의 카ckw 사진은 카ckw 산업의 카ckw 피안, 타6히ㅐ 타6히ㅐ 타6히ㅐ 건너편이다. 타6히ㅐ 거기에는 타6히ㅐ 산업의 타6히ㅐ 치열성이나 타6히ㅐ 재해의 타6히ㅐ 고통 타6히ㅐ 같은 타6히ㅐ 것은 타6히ㅐ 보이지 타6히ㅐ 않는다. 타6히ㅐ 산업 타6히ㅐ 설비의 타6히ㅐ 밀도, jxyv 조형성, ㅓ기나ㅓ 빛과 ㅓ기나ㅓ 그림자 ㅓ기나ㅓ 등, ㅑ마c으 한마디로 ㅑ마c으 게슈탈트만이 ㅑ마c으 보일 ㅑ마c으 뿐이다. ㅑ마c으 조춘만은 ㅑ마c으 실제로 ㅑ마c으 산업현장에서 ㅑ마c으 멀리 ㅑ마c으 떨어져서 ㅑ마c으 사진 ㅑ마c으 찍었기 ㅑ마c으 때문에 ㅑ마c으 물리적으로 ㅑ마c으 피안이기도 ㅑ마c으 하지만, aum마 산업이라는 aum마 고래 aum마 뱃속에서 aum마 평생 aum마 소음과 aum마 냄새와 aum마 위험 aum마 속에 aum마 살아온 aum마 이들은 aum마 aum마 aum마 없는 aum마 세계를 aum마 만들어냈기 aum마 때문에 aum마 피안이기도 aum마 하다. 

참여작가: aum마 조춘만
전시장소: aum마 챕터투(연남동), ㄴ2n0 챕터투 ㄴ2n0 야드(성수동)
관람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536782

출처: bl거0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가온 hㅓp히 미래 This is tomorrow

July 15, 2021 ~ Aug. 21, 2021

변덕스러운 o자아o 부피와 o자아o 두께 Versatile Volumes

June 23, 2021 ~ Aug. 13, 2021

미술원, 다t으f 우리와 다t으f 우리 다t으f 사이

July 13, 2021 ~ Nov. 21, 2021

세마 l갸aw 도슨트 l갸aw 대회1: l갸aw 묵다 l갸aw 묻다

June 15, 2021 ~ Aug. 15, 2021